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그리스 여행기 3 - 델포이 (코뤼키온 동굴)앱에서 작성

비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9.28 21:25:01
조회 4023 추천 30 댓글 31


이전 글 '그리스 여행기 2 - 델포이' 와 이어짐.

3fb8c32fffd711ab6fb8d38a4683746f7dcb9dc58b5f58cd7cfa55052f76074c556fd737661bb0a514696c9f0e

3fb8c32fffd711ab6fb8d38a4583746f628ece3ff29d717fd160c85a4d542a62728eddf2dd4a1be25d41370672

다시 마을로 돌아가는 길.

3fb8c32fffd711ab6fb8d38a4183746f63470e2c82b4452a86bd69846e8aa314d1395720b65089fff0cd503d3a

숙소로 돌아와서 잠시 쉼. 내일 써야되는 고프로와 헤드랜턴 배터리가 충분한지 확인.

3fb8c32fffd711ab6fb8d38a4e83746fc7da9680037bcfd6ffce53cef8a776e5810bc95b62210451dbac1a5655

저녁 먹으러 식당으로 이동함. 유적지나 박물관 문 닫을 시간이어서 그런지 초저녁이 낮에 비해 사람들도 더 많고 분위기가 활기찬것 같았음.

28b9d932da836ef03aed83e04785766ee4c80197830998729a11b1d5289844fcbe7cb4

식전빵. 저 하얀색은 생크림인줄 알았는데 요거트? 같은 맛이었다.

3fb8c32fffd711ab6fb8d38a4782766de7e49e469c214d54d1fd56d0e525c396851a209da7ea1676d5fb09dcc6f0

그릭 샐러드.

3fb8c32fffd711ab6fb8d38a4784766d5e6cf232a5cd95ba680c471cd3f3b38e14b24f9c1d55146b34c1c59a8cd7

돌마다키아. 쌀과 다진 고기 등을 포도잎에 싸서 찐 요리. 샐러드랑 같이 먹으니 덜 물림.

3fb8c32fffd711ab6fb8d38a4483766d36089b7975ae1bea6c86c6cf42f3608fddb7fe159659d430dddb6a270837

그릭 요거트와 잼. 잼이 맛있어서 무슨 잼이냐고 물어봤더니 포도라고 답함. 근데 아무리 생각해도 무화과 잼 같음.

밥을 먹고 나서 낮에 봤던 기념품 가게에 다시 들림. 가게 주인에게 내일 코뤼키온에 동굴에 간다고 하니 자기는 차타고 가봤다고 함. 그리고 가기 전에 숙소에 동굴에 간다고 알리고 가라고 조언해주심. 그 밖에도 이런저런 얘기하다가 기념품 몇개 사고 숙소로 돌아와 하루를 마무리함.





다음날 아침 7시 30분. 아침이라 그런지 꽤 서늘했음. 오늘은 코뤼키온 동굴로 하이킹하는 날. 코뤼키온 동굴은 고대부터 파르나소스 산 중에서 가장 아름다운 장소로 여겨졌고 신화에도 등장하는 장소이기에 개인적으로 기대감이 컸음.

7fed8274b58b68fe51ef81e140837273a0606ae13073864944316983b2c23f6a

원래 전날 빵같은걸 미리 사서 그걸로 오늘 아침을 때우려고 했는데 늦은 시간에 마땅한 빵집을 못찾았어서 숙소 바로 옆에 있는 식당에서 아침을 먹음.


3fb8c32fffd711ab6fb8d38a4780766db025d803ebbf2b2900b082d3220e835bc17d91a321df415ba8fb87f516f0

아침식사 후 숙소로 돌아와 배낭에 챙길거 다 챙기고 끝이 없어보이는 마을 계단을 올라

3fb8c32fffd711ab6fb8d38a4782766de7e49e469c2e4d56d9fa52d2eb25c39679467765afaaec24ed0e79b64d48

산책로 입구 도착. 코뤼키온 동굴까지 가려면 여기 E4트레일에서 시작하면 됨.

1bb4d423eaf139b67aaac4b02983746f69a35e0ab4d80906aea7a1ba1d7d64d26c97f017a429380546d04bea19

3fb8c32fffd711ab6fb8d38a4784766d5e6cf232a5c295b8600c4e1fd0f3b38edc7681b10e0c47c77039ca7096a0

산길 초반. 여기서 내려오는 한 아저씨를 만났는데 내가 코뤼키온 동굴까지 갔다가 내려오는거냐고 물어보니 거긴 이미 어제 갔다왔고 오늘은 산에서 델포이 신전이 보이는 장소가 있나 싶어 확인차 다시 올라갔다가 없는걸 확인하고 내려오는길이라 대답함.


1bb4d423eaf139b67aaac4b02983746f69a35e0ab4d80906aea9a2bc1d7d64d2a62797dd5833d527f0d125235a

길을 오르는데 뒤에서 누군가가 올라오는 소리가 들림. 내가 코뤼키온 동굴까지 가는거냐고 물어보니 자기들은 목적지 없이 그냥 하이킹하러 온거라고 함. 같은 목적지는 아니었지만 그래도 여기서 사람을 만나서 반가웠음.


1bb4d423eaf139b67aaac4b02983746f69a35e0ab4d80906aea8a4ba1d7d64d2ec63f4d779c76476a8495cb35f

1bb4d423eaf139b67aaac4b02983746f69a35e0ab4d80906afa4a2b71d7d64d26262b53a70fa5532899790ae1f

등산 고인물들이라 그런지 아까 누님들은 나를 추월해서 지나갔음.

3fb8c32fffd711ab6fb8d38a4484766d2a237a2fd7479ae6bef264623a82b87e826843ea2e3e836ce33e1ff3dcfe

3fb8c32fffd711ab6fb8d38a4482766d8d6c6a188824b46aaddd403c954d9324a7df155bec7fc9f676d5b1100231

그런데 앞에서 갑자기 멈추길래 왜그런가 싶었는데 소가 있었음. 처음엔 야생 소인가 싶었는데 자세히 보니 귀에 뭐가 달려 있음.

3fb8c32fffd711ab6fb8d38a4485766dcdc9a4fd05be4d7b99d348e00bce13c1c5e70ea916f59c7056c91718b862

소가 있어서 그런지 소똥도 보임.

3fb8c32fffd711ab6fb8d38a4484766d2a237a2fd7479ae7b7f761643b82b87ec159d3e20a987ea121e591c169d1

3fb8c32fffd711ab6fb8d38a4487766d132f318192e75024e0000a43b376568d5573494b60b874b17e855d229c77

1bb4d423eaf139b67aaac4b02983746f69a35e0ab4d80906afa4a5b61d7d64d2795eedfc839865bd6e74ca5b1f

중간에 물도 있긴 한데 안마시는게 좋아보임.


1bb4d423eaf139b67aaac4b02983746f69a35e0ab4d80907aaa7a0b71d7d64d2e2e797edafe31ffc49bc999ebd

현재 위치. 거의 반쯤 옴.

1bb4d423eaf139b67aaac4b02983746f69a35e0ab4d80907aaa7a1b61d7d64d22fc40d6a3e95dbb33b7155fd92

동굴까지 가는 하이킹 루트를 보면 초반이랑 후반만 경사가 급격하고 그 외 중간 부분은 그냥 평지 수준이라 쉬어가는 느낌이었음.


1bb4d423eaf139b67aaac4b02983746f69a35e0ab4d80907aaa8a1bb1d7d64d2b9658ad397d61f4a722d0e20be

다만 여기 카메라에도 잡혔듯이 날파리들이 내 주위를 엄청 따라다님. 아마 소똥이 있는 구간을 지날때 붙은것 같음.


1bb4d423eaf139b67aaac4b02983746f69a35e0ab4d80907aba5a1bc1d7d64d28c75d39fd1fd270663cfa50a77

여기 차 지나가는거 딱 한번 본듯.


1bb4d423eaf139b67aaac4b02983746f69a35e0ab4d80907aba5a3b61d7d64d2d9e68ceb84f4fc1d56bf76445a

길을 가다 보면 나무에 저런게 묶여있는걸 자주 보루수 있음. 그리스에는 빨간 실과 흰 실을 엮어 만든 팔찌를 3월 한달동안 차고 3월이 지나면 그걸 나뭇가지에 거는 풍습이 있는데 아마 그것과 관련된게 아닌가 싶음.


3fb8c32fffd711ab6fb8d38a4582766de1e25b88706fba6be0c34818543610ae50e3a39aa6612fd361dd54f5bf4c

흙길을 계속 걸으면

3fb8c32fffd711ab6fb8d38a4580766d631876413693a95f5c8c72a00b564e0e763bd5f9ae12aedaae142643a9a0

동굴로 가는 길 입구가 나옴. 이제 여기서부터는 길도 좁고 경사도 급함.

1bb4d423eaf139b67aaac4b02983746f69a35e0ab4d80907a8a7a2b61d7d64d254feed5be294cae188f4fdb6ff

그냥 길이 좁은것도 아니고 저게 가시나무여서 지나갈때마다 다리가 찔림.


1bb4d423eaf139b67aaac4b02983746f69a35e0ab4d80907a9a1a0b81d7d64d287950f5d8f241eb792d7a79580

지금 생각해 보면 정상적인 길이 아니었던것 같은데 저 바위를 넘어서 올라갔었음.


1bb4d423eaf139b67aaac4b02983746f69a35e0ab4d80907a9a1a2b61d7d64d28a6d3f6abf468339c11cede84d

오르면서 잠시 주위를 둘러보면 평온한 풍경이 있음.


1bb4d423eaf139b67aaac4b02983746f69a35e0ab4d80907a9a2a0ba1d7d64d2af3205f25d88b6d6a0e368eec4

동굴이 코앞이라는걸 알려주는 표지판.


1bb4d423eaf139b67aaac4b02983746f69a35e0ab4d80907a9a2a2b81d7d64d26069470b3aef0a7e0d163056cc

3fb8c32fffd711ab6fb8d38a4285766db194641b4eba68a874bdab2f6d0ecb1d37568d949421ada7c596d750bef0

드디어 동굴 도착. 밝은 곳에서 어두운 곳을 보는 거라 당연한거긴 한데 밖에서 보는 동굴 안쪽은 완벽한 검정색 자체였음. 





동굴 안쪽의 현장감을 느끼고 싶으면 영상으로 보는걸 추천함. (6분 10초부터 동굴 입구, 10분 25초부터 로프)
www.youtube.com/embed/zKOAIRf66Jo


3fb8c32fffd711ab6fb8d38a4281766d2875e2f1c4e74aa11ddd236b9b2d22e8402bc8e9945fef9603d9dc8f1b68

실제 체감 밝기는 이정도. 동굴은 생각보다 정말 넓었고 들어오자마자 압도되는 느낌이 들었음. 동굴이다보니 서늘하고, 발소리는 울리고, 물방울이 떨어지는 소리도 이따금씩 들려옴. 동굴 끝 사진에 나온 저 완벽하게 어두운 부분을 보고 조금 무서운 느낌도 났지만 저 안쪽까지 가는게 목표였기에 헤드랜턴을 키고 안쪽으로 걸어감.


동굴 안쪽은 오르막인데 조사한 바에 의하면 거기에 로프가 설치돼 있다고 함. 그래서 로프를 찾아 잡고 올라 동굴 내부 정상에 다다름.

3fb8c32fffd711ab6fb8d38a4282766d9b2a5b955a52254c81bbf0bf0e4680151bcf85043a9140d10973aa5c488c

3fb8c32fffd711ab6fb8d38a4282766d9b2a5b955a52254c81baf5bd0d468015594cc4a1d0e27fb6710511a602b9

(동굴 내부 정상에서 더 깊숙한 곳으로 가는 내리막길)

3fb8c32fffd711ab6fb8d38a4284766dad2a5ad51f30a2074bdf7d68e9d5a54a54b2cfb282e700930ae40e138591

(동굴 내부 정상에서 바라본 동굴 입구)

정상 너머 내리막엔 로프가 없어서 위험해 내려갈 수 없었음. 영상에서도 보이듯 바닥이 꼭 돌 위에 젖은 진흙을 얇게 펴바른 것처럼 정말 미끄러움.

실제로 내려오면서 한번 미끄러졌음. 미끄러질때 가방이 내 등을 받쳐줘서 머리가 부딪히진 않았음.

3fb8c32fffd711ab6fb8d38a4285766db194641b4eba68a874bba02c6c0ecb1db8621ee523f608c68bb6a6333af0

3fb8c32fffd711ab6fb8d38a4287766d6b8be1f1e35fa4e13de9f9d21f66aee9e9bbb5804db6410bd5a0116b2cf6

내가 나올때쯤 한 커플이 동굴 안으로 들어옴. 살짝 인사하고 미끄러우니 주의하라는 말과 함께 난 동굴을 나옴.

28b9d932da836ef03aed80e143827365c3c3ee6e18c60d8f8aa395e5006d611a0cc93f

손에 흙 다묻음.

3fb8c32fffd711ab6fb8d38a4289766d50ea678bea160cf10d2f8b5d48e7365726acc0bcf9030af8db7bb249aade

내려오는 길에도 소가 많이 보였는데 야생 소는 아니라지만 그래도 무서워서 소가 보이면 삥 돌아갔음.



숙소에 도착하니 약 6시간 조금 넘게 걸렸는데 생각보다 일찍 돌아온것 같음. 숙소에 와서는 한동안 뻗었음.

3fb8c32fffd711ab6fb8d38a4288766d99debce4406fe59400a3c0875fafef3b81599ae983903f9b845cdca2fca7

어제 저녁에 왔던 식당에 또 옴. 배고파서 그런지 더 맛있게 느껴짐.

3fb8c32fffd711ab6fb8d38a4286766dc8f46e3be4b45e19a82a22cc5df05ee48d96248b29d2149559e0fbbaefaf

디저트 아이스크림.

3fb8c32fffd711ab6fb8d38a4286766dc8f46e3be4b45e19a92822cf52f05ee49675b01a048595f929d201f44e86

3fb8c32fffd711ab6fb8d38a4288766d99debce4406fe59401a0c7805fafef3be9f0e49c0785b412f1b791e48731

눈으로 계속 달라고는 하는데 식탁 위로 올라오진 않았음ㅋㅋㅋ


저녁 남은 시간에는 동네 상점 구경하고 오늘 하이킹하면서 빈 물병이 많이 생겨서 어제 갔던 카스탈리아 샘에 물 뜨러 갔음.

7fed8274b58b68fe51ed87e5408374737f2670db7d8c4ede3848c0820a4a89f6

이건 내가 산 미니 조각상.

28b9d932da836ef03aed80e24580726e420bf986aa210e032a8717ba56fe6ad13859

오늘 등산 경로.

등산 좋아하는 사람이면 델포이 왔을때 나처럼 2박 해서 동굴까지 하이킹하는거 추천함.


출처: 배낭여행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30

고정닉 6

3

원본 첨부파일 49본문 이미지 다운로드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법적 싸움에서 절대 지지 않을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2/12/05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806/2] 운영자 21.11.18 588381 224
98368 [커갤] 세이 왔다 (뉴욕) [25] 아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816 23
98366 [싱갤] 싱글벙글 상술을 깨우친 꼬마 [62] Bori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25256 236
98364 [토갤] 「너만의 허접리뷰를 써라, 나처럼。」스압 [58] ㅇㅇ(58.127) 07:00 1547 26
98361 [카연] 동정차별.manhwa (4) [166] ㄴ비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5 14702 112
98359 [블갤] 태국의 1주년 기념 오프라인 이벤트.jpg [214] ㅇㅈ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5 20388 294
98357 [주갤] 사회 생활을 할수록 결혼을 해야겠구나 생각하는 더쿠녀들 [696] 주갤현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37420 437
98355 [싱갤] 싱글벙글 빅토리아시크릿 모델들의 근거있는 자신감 [246] ㅇㅇ(112.162) 01:15 25814 140
98353 [잉갤] 실제 옷을 모티브로 한 스플래툰 기어 [5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16049 67
98351 [와갤] 2022 와인갤러리 품종별 추천리스트 - 레드와인 편 [109] 와파고였던와응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5 7027 66
98349 [디갤] 22년 도쿄 여행_마음에 든 사진_주간편 [40] 스앟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5 4655 18
98347 [싱갤] 싱글벙글 꼰대소리 들을까봐 말하지 못하는 것들 [1017] ㅇㅇ(42.25) 00:35 48269 539
98345 [블갤] 블루아카를 시작하게된 만화 4화 [111] JB이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5 12420 96
98343 [프갤] 소녀 팬에게 발이 묶인 로황 [130] ㅇㅇ(58.239) 00:15 17564 179
98339 [코갤] 불과 얼마전 코로나 시기 민주노총 레전드 [203] ㅇㅇ(211.201) 12.07 19140 507
98337 [싱갤] 싱글벙글 대전시 다음주 실내 마스크 해제 [35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7 20784 268
98335 [봇갤] 봇치더락 9화 에노시마 에스카 성지순례 (스왑) [115] 아카펠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7 7609 99
98333 [리갤] 데프트는 듣보라 데프콘이라 불리네 페이커면 달랐다....jpg [381] ㅇㅇ(112.72) 12.07 41882 879
98331 [닌갤] 스압) 다시 보는 마소의 닌텐도 인수시도 썰 [182] 어나니머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7 16746 142
98329 [위갤] 2022 나폴레옹 전쟁 재연 [196] ㅇㅇ(121.160) 12.07 15511 146
98327 [카연] 본인쟝 애인?생기는.MANHWA(1) [189] 코로론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7 11350 135
98325 [싱갤] 명문대 미국인이 틀렸다는 수능 영어....jpg [1403] ㅇㅇ(59.14) 12.07 54583 701
98323 [야갤] ㅓㅜㅑ 골때녀..합류..채영누나..너무 큰 가슴...jpg [259] 티롱씨4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7 60786 371
98321 [코갤] 초초스압) 원신 운근으로 다녀온 AGF 2022 양일 후기 [92] ELEXIO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7 6772 58
98319 [싱갤] 싱글벙글 중국 "미국 신형 폭격기는 종이비행기" [410] ㅇㅇ(118.222) 12.07 33281 609
98317 [야갤] 더탐사 허재현 기자...경찰들에게 분노의 호통!!.mp4 [59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7 25191 170
98313 [다갤] 6/1~ 11/6 90.5-> 55.4 감량 후기 [166] ㅇㅇ(211.46) 12.07 14685 103
98311 [싱갤] 싱글벙글 지상렬VS김풍 [181] ㅇㅇ(182.212) 12.07 32278 344
98309 [야갤] 성관계동의 녹음증거있어도 강간죄 입갤!! [1524] ㅇㅇ(211.234) 12.07 49056 1044
98305 [오갤] 일산 스시이카리 디너 [92] 쥬욘다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7 13961 43
98303 [주갤] 아내가 예전에 입양 보낸 아이가 있었다는 걸 알게된 남편 [331] 주갤현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7 37943 362
98301 [싱갤] 싱글벙글 축구코치 월터 화이트 [91] Bori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7 30188 256
98299 [애갤] 2022년 그림 연말정산 (스압) [78] 곰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7 7771 70
98297 [L갤] 게임 음악 LP 자랑 [145] ㅇㅇ(121.130) 12.07 14530 84
98295 [카연] 마법은 이제 그만-3 [55] 땡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7 5362 37
98293 [싱갤] 싱글벙글 토끼 키우기 대참사 [133] Bori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7 43936 332
98291 [코갤] 어릴적 소꿉친구와 결혼한 참외농부 [558] Suc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7 39403 545
98287 [야갤] 8년차 계리직 공무원 월급 [1054] 솔라니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7 48685 358
98285 [디갤] 그저 빛을 담은 사진 (18장) [48] photograph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7 10431 48
98283 [싱갤] 싱글벙글 패대기두 [394] ㅇㅇ(218.237) 12.07 34021 400
98281 [주갤] 간호조무사 vs 전문의 지식배틀ㅋㅋㅋㅋ [788] ㅇㅇ(118.45) 12.07 54964 997
98279 [군갤] 독일 극우단체, 쿠데타를 통해 1871년의 독일을 재현하려다 체포 [332] 시로용이좋아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7 25413 247
98278 [토갤] 오택리뷰) 엘든링 피규아트 미니 늑대 전투광+간단 디오라마 [39] 게르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7 8605 51
98276 [카연] [경제툰] 뒤로 후퇴하는 개미왕국, 대공황 이야기.manhwa [166] 무선혜드셋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7 11308 233
98275 [기갤] 국대 실시간 귀국현장 [328] ㅇㅇ(58.236) 12.07 34319 150
98274 [부갤] 농협, 신협 적금 또 터졌다 [264] ㅇㅇ(118.37) 12.07 33591 182
98272 [싱갤] 백정 놈이 칼질 좀 한다고 왕실경비대 되는게 말이되냐? ㅎ [37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7 42000 338
98271 [기갤] 이승기, 소속사 갈등 중 대표 아버지 팔순 축전 영상 [214] ㅇㅇ(223.62) 12.07 30676 263
98267 [러갤] 닞붕이 안짱이랑 수족관 데이트 예행연습+합정 다녀왔어요 (스압주의) [77] 이나미안쥬남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7 6612 28
98266 [야갤] 일본 편의점 근황........jpg [1146] ㅇㅇ(203.10) 12.07 70595 1139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