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판타지 한컷 스토리 -강령술사-

A.Shipwrigh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9.29 20:55:02
조회 10306 추천 210 댓글 72

39b5d519f5c037b26bbcc2ba04c21b3f8ca425d02a5e6d942e68edd40e8175d328122ba7c50463366b776dd6099dcec94553c077df2b64ab90472b8da9


P.A. 512년 낙옆의 13일.


스승님들이 돌아가셨다.

여섯 분 모두.


나는 죽은 자를 볼 수 있었다.

죽은 자는 말이 없지 않았다.


돌아가신 스승님들은 솥에 들어간 인면조보다도 말이 많았다.

하필 나한테 들러붙었으니 이건 진짜 문제다.

진짜 장난이 아니다.





20bcde21e4ed2bb277b3d38a18d4272f5a6bf956cb88ea2da378c86f2474acf4223898e8932827282c10df9373f2881fc2c71c27ae5a35e0840bd9479068ea13d34f72ab0a


P.A. 512년 낙옆의 15일.


스승님의 머리로 폭탄 굴리기를 해봤다.

강령 폭파는 에버그라드 공께서 가르쳐주신 그 분의 특기였다.


스승님은 사라지지 않았다.

다른 방법을 시도해봐야겠다.





39b5d53fdac12caf62b3e9a117dd2f02095c4412a83361a4bd68a4bd3b0ba55f0136ea26edd39bc07c12b37a7e271e6b21000dfecf4cd35a9f23a70dd6f4


P.A. 512년 낙옆의 16일.


그들을 재조합해서 다른 존재를 만들어봤다.

르펠렌 여사는 죽은 자를 참 잘 주무르셨지.


해골들은 사라지지 않았다.





39b5d52ff7ed2bb261addfb005ee2624e13ecb09bb107eb1bf8fbba92574ca52af6fece39da4d10252198ae1280abf0c1d18e99784caeb30a949022d


P.A. 512년 낙옆의 31일.


악령은 전투로 퇴치하면 되지만 이들은 그렇게도 못한다.

싸움은 해본 적 없지만 이런 상황 속에선 차라리 칼이든 뭐든 다 들고 휘둘러봤을 것이다.


거지 같아도 고전적인 방식을 택할 수 밖에.


바로 그들이 원하는 것을 직접 들어줘 성불시키는 것.

그렇게 나는 어두컴컴한 집을 떠나 더 어두운 세상으로 향하게 되었다.

촛불만으로 충분히 밝아지던 내 방이 그리워질 것이다.





3da8c419fcdd2db451b7d7bb12ee2b335a3450a60271812393a7cf09a9b51f31d322cf7920a21392245b80a95835ab2e41b005c1906cf17425eb18e9ac4b878202e3f34f78a7cec2229e48


P.A. 512년 낙옆의 42일.


이 염병할 머리들이 요구하는 바는 직관적이었다.

자신이 원하는 장소에 묻어달라는 것.


여섯 명 모두 같은 장소에 묻히고 싶었다면 참 좋았을텐데 말이야.

난생 처음 들어보는 장소들 뿐이다.

생전에는 이 곳에 대해 얘기하신 적도 없었는데.


지도 하나 제대로 볼 줄 모르는 집돌이에겐 지나친 요구였지만 어쩌겠나.

이 시발것들이 닥치지를 않는데.






39bcdb23dac630a36380c6b913d03738002010f954f8e0eb42dedcad73d4bb554496a84c998aed10d52940f47a2dca33934bfe0bd0e0bc6d6889647cf1b5


P.A. 513년 새싹의 15일.


이 세상은 책에서 읽었던 것보다도 위험으로 가득 차 있었다.

굶주림과 질병, 전쟁, 그리고 죽음은 배경에 불과했으며

그에 속하지 않는 다양한 존재들이 내 앞길을 스쳐 지나갔다.


자기에게 머리가 없으니 네가 가진 머리를 달라고 지랄하는 노인도 있었다.

진짜 줄 수 있었다면 참 좋았을텐데. 


난 머리가 많다.

예전엔 실험실에서 거머리도 5마리 키웠다.

지금은 다 죽었겠지.






39b5d53fdac639aa6580c2ba19ee2928216271e8f9b8009caeff8f191f8d538d7a651ec17b7404828b5c647df919f435ca25cffae4da2ba95894b172ff4dc92f77


P.A. 513년 뼈의 23일.


전투가 있었다.

이 쓰레기들이 닥치질 않아서 소리를 듣고 괴물들이 습격했다.

두 다리로 걷고 두 팔이 달린 괴물들이야말로 제일 위험하다고 들었다.


지혈을 마쳤다.





29b8d122dadf3da851abd3b91aee25020403a1c660263ebe74306cc6e1c9ee0321490befc3af6fa94683c8a4e8c6d99ccf78df23095409299af75142f85c6d218cb3e590cb0c9d551a0f55


P.A. 513년 뼈의 25일.


오른 팔을 잃었다.

오른 팔을 잃은 나는 이제 옳지 않다.


이런 농담이라도 해야 기분이 좀 나아진다.


이 지옥에 떨어질 역병 덩어리들은 수세기 전에나 통했을 농담을 한다.

패드립을 일삼는 머리는 따로 묶어놨다.

나머지는 그나마 익숙해진다.



34b2c534dadf37b06b80d9b912ee293c080987a7dd7ede0d528cf6fc10618efb93f64818cb13d12ee31c53f696dcf7cd188b93b6ffefe4ab43a7823cd8211ee9


P.A. 516년 서리의 2일.


그들의 소리는 물리적으로 공기를 흔드는 소리가 아니다.

죽은 자의 소리는 들을 수 있는 자들만 듣는다.

그렇게 생각하니 이 머저리들의 소음을 마법처럼 써먹을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 생각이 옳았다.

그들의 목소리를 (목이 없는데 목소리가 맞나?) 강령 마법으로 전환시켰더니 쓸만한 무기가 되었다.

구더기도 쓸모가 있다는 말이 생각났다.






22b3d519ecc107a161b1d38a14c81b3c1b2bce9ab23c6c01c3b9cb76c924130e83f21e7c1ee9d9065a593893e27aa1453b9516e6514e79e8cf8e



P.A. 520년 새싹의 24일.


마침내 한 분을 매장했다.

그 분은 생전의 모습을 드러냈다.

울지 않았다. 그 분들은 이미 예전에 돌아가셨으니까.

절대로 잊으면 안된다. 이들은 스승님이 아니다.


일반적으로 귀신이라 불리는 죽은 자들은 그저 이 세상에 잔류하는 감정과 기억의 흔적일 뿐이다.

그래서 대화가 통하지 않는 것이다. 사념따위에 어찌 말을 걸 수 있겠는가.


머리는 그렇게 말한다. 마음은 다르게 말한다.

나는 듣지 않는 것에 이미 익숙해졌다.




34b2c519e8c72bb251b9daac29d33d0242aca95d836ed9e27c982b7e87a9cd8c46e3b551e8bb2916d295cf880ac9e687da1b3cfb874a9051f07900


P.A. 526년 뼈의 17일.


길을 가다가 다리 없는 거지를 만났다.

가짜 절름발이들만 보다가 진짜 다리가 없는 자도 보게 되는구나 싶었다.


강령술로 그녀의 다리를 되살리려고 했으나 어째선지 다리는 나오지 않았다.

그녀의 영혼은 자유로운 물고기같이 생겼나보다.


여자의 포옹은 처음 받아본다.

르펠렌 여사의 어머니같은 포옹을 제외한다면.


오늘은 망령들이 조금은 조용했다.



23b8d334eaed35a76080d4ac29d037352f2d531f61a5ff9d193a440b87b7da7228c545746de4a0950923d903ec28414b492e9097c63e6e


P.A. 527년 낙엽의 15일.


일전의 경험을 되살려 강령술의 관점을 달리 볼 수 있게 되었다.


영혼의 본모습을 꿰뚫어 보는 것이 나의 힘이었던 것 같다.

내 영혼의 모습을 다르게 해석하면 부활한 형상 또한 다르게 나타난다.


앞으로 찾아올 위기에 더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을 것이다.


앞으로 다섯 남았다.







출처: 카툰-연재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210

고정닉 52

12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이제는 그만 보고 싶은 진부해진 예능 컨셉은? 운영자 22/11/21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792/2] 운영자 21.11.18 551410 224
95578 [싱갤] 싱글벙글 야외에서 찍은 AV의 진실 [183] 나무미끄럼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50 28407 139
95576 [로갤] 부산 황령산 이틀야라 후기 feat.핑크덤벨 [36] 므린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0 2598 16
95574 [일갤] 도쿄 혼자 여행기 (2) [40] ㅇㅇ(175.197) 01:30 2549 20
95573 [서갤] (스압오짐주의) 지스타 3일간의 코스프레 후기 [141] 김죠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6358 109
95571 [싱갤] 싱글벙글 일본의 죠죠식 결혼 피로연 [79] Shangri-L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0 12119 121
95569 [야갤] 베트남 국제결혼 반응.jpg [79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0 20965 128
95568 [야갤] 주갤 틀딱들<< 페미방패처럼 이용하면 개꿀 ㅋㅋ [432] ㅇㅇ(175.223) 00:50 10250 374
95566 [돌갤] 인형과 함께한 유럽 여행 - 네덜란드 [57] 和泉つば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0 3222 36
95563 [미갤] 커리와 레딕 vs 클리블랜드, 보스턴 파이널 팟캐스트.jpg [33] iversonhandl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0 4079 57
95561 [싱갤] 싱글벙글)10가지 기괴한 증후근 [258] ㅇㅇ(61.79) 00:10 43447 212
95559 [치갤] [시리즈] 구강 관리하고 충치 예방하기 3편 - 칫솔질편 [75] 구강정보(138.199) 00:00 9017 98
95558 [우갤] (후기) 폭우 속에서 열린 여왕 쟁탈전 (G1 엘리자베스 여왕배) [2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4170 33
95556 [싱갤] 싱글벙글 미국의 맹방기 논란에 대해서 알아보자.araboja [155] ㅇㅇ(106.163) 11.26 20680 158
95553 [헌갤] 토가시 요시히로 개인전 -PUZZLE- 후기 [70] 아오이공화국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5661 85
95552 [카연] 우린 너무 일찍 철이 들었다 - 03 [40] 조와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8607 62
95550 [싱갤] 싱글벙글 닌텐도 빅3의 위엄 [325] ㅇㅇ(118.220) 11.26 31696 231
95548 [상갤] 구독할 만한 가치가 있는 영화 유튜버 [364] ㅇㅇ(49.173) 11.26 30197 46
95547 [싱갤] 깨물깨물 동물들의 치악력 [348] ㅇㅇ(211.202) 11.26 35400 346
95545 [이갤] 개늦은 지스타 에키온 첫코후기 (장문임) [70] 지러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5249 36
95543 [상갤] 스타로드의 모든 무기와 능력 정리...GIF [144] ㅇㅇ(112.172) 11.26 22007 190
95542 [닌갤] [요리대회] 포켓몬 스바 샌드위치 야매로 만들기 [75] 시끄러운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7509 183
95540 [싱갤] 싱글벙글 경제학과의 현실 [698] ㅇㅇ(180.69) 11.26 51000 445
95538 [디갤] (스압) 어머니와 함께하는 일본 여행 (하코네편 - 고라) [57] ayahuask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4554 47
95537 [미갤] (스압)현대 남자들 ㅈㄴ 한심해-앤드류 테이트 [614] ㅇㅇ(14.54) 11.26 20010 167
95533 [카연] 예비군 갔다가 만화축제 가서 멜로디언 부는 망가 [51] 불효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9225 67
95532 [싱갤] 오도오도 남자들만 사는 나라 [234] 윤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49874 400
95530 [상갤] 사생활이 제일 깨끗한 영국 알파남....헨리카빌....jpg [441] ㅇㅇ(175.119) 11.26 38963 785
95528 [레갤] 레붕이 일본여행갔다 온 후기 4편 (完) [63] 그거아닌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4236 25
95527 [모갤] 타미야 전차병 [64] mzmz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9464 69
95525 [싱갤] 싱글벙글 중국 해군이 벌인 일 [300] Chart_Manag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42490 628
95523 [프갤] [데이터] 16년전 오늘, WWE 역대 최악의 은퇴 [17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18648 260
95522 [기음] 망원동 헤키 돈까스.jpg [392] dd(122.34) 11.26 29718 170
95520 [싱갤] 전설적인 특촬물 명작 유캔도 배우들 근황.jpg [33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43790 389
95518 [주갤] 스시녀 어렵지 않다노 [733] ㅇㅇ(175.205) 11.26 40166 614
95515 [싱갤] 싱글벙글 소녀시대 [425] ㅇㅇ(112.150) 11.26 49362 601
95513 [카연] 친구따라 화성까지 가서 일하고 온 만화.Manhwa [139] 슈퍼슈팅스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15475 100
95512 [유갤] 지리산 달궁힐링야영장 후기 & 장터목 대피소 사진많음주의 [71] 댕댕이애호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4902 47
95510 [U갤] 다게스탄에서도 역대급 괴물 소리듣는 인자강 [299] ㅇㅇ(59.2) 11.26 27010 151
95507 [싱갤] 싱글벙글 그 시절 모바일 게임.JPG [631] 윤필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53525 431
95506 [엠갤] 실존한다는 미국 미네소타 지방의 요리...jpgwebp [388] ㅇㅇ(121.157) 11.26 26137 215
95504 [국갤] 시위 구호가 한미동맹 해체 ㄷㄷ [823] 3075#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31128 1590
95502 [블갤] 당근 급식 문상 사기꾼 잡은 후기 [418] 응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37702 288
95501 [싱갤] 존맛존맛 수비드 스테끼를 만들어보자 [399] 붕이붕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37381 424
95497 [상갤] 영화 유튜버 레전드 ㅋㅋㅋㅋㅋㅋ [418] ㅇㅇ(223.38) 11.26 57640 1355
95496 [판갤] 여성적인 취향을 가진 동생이 걱정되는 형.jpg [360] ㅇㅇ(180.182) 11.26 48912 904
95494 [싱갤] 싱글벙글 랜덤채팅 조선족 사냥꾼 [289] ㅇㅇ(124.54) 11.26 52995 947
95492 [국갤] 이승기 사태부터 이어지는 민주당의 부정부패 커넥션 4부 [308] ㅇㅇ(116.125) 11.26 23805 733
95491 [카연] 자꾸 프로그래밍 배우라는 친구 [271] sgtHwan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40915 258
95489 [토갤] 중국 전 국가대표 감독 숙청 [484] 탕귀은돔벨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33931 397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