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노르트-스트림은 누가 폭파했을까?

메르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10.01 19:00:01
조회 24525 추천 242 댓글 482



​ ​ ​ 1. 러시아에서 출발해 발트해 바다 깊은 곳을 지나가는 노르트- 스트림 1.2 가스관이 터짐. ​ ​


7fed8274b58b6bf651ee80e642857473a026b4d477202b20ebfb5814382ba1




 2. 하루도 안된 시간에 3곳이 터졌다는 것은 고장이 아니라는 것은 확실함. ​ ​

7fed8274b58b6bf651ee86e045817173d43be3fc3a8f8d9a99f911ac680a19








 3. 파이프라인이 폭파되면 누가 제일 이익을 볼까? 하는 시각으로 보면 처음에는 혹시 미국이? 하는 생각을 했음.


 ​​ 4. 폴란드의 전 총리가 "미국에 고맙다"라는 트윗을 날렸고, 노르트- 스트림에 불만을 많이 가진 곳이 미국이었기 때문임. ​ ​


 5. 독일의 메르켈은 탈 원전을 한다고, 잘 돌아가던 원전 17기를 2022년까지 폐쇄하고, 원전 폐쇄로 부족한 에너지는 러시아 천연가스를 더 받아 땜질을 하려고 함 ​ ​


 6. 독일과 러시아 사이에 발트해 바닷속으로 천연가스 파이프라인을 까는 것으로, 독일이 필요한 천연가스의 75%를 파이프라인으로 공급받을 수 있는 연간 1,100억 입방미터 규모, 공사비만 125조의 엄청난 사업이 진행됨. ​ ​


 7. 이번에 터진 노르트- 스트림임 ​ ​

7fed8274b58b6bf651ed85e44185717320b3092ce3c3f273cc3eb416e9a4ed







 8. 노르트- 스트림은 미국의 계획에 차질을 주는 공사였음


 ​​ 9. 셰일가스가 미국에서 터지며, 천연가스 수입국이었던 미국은 국내에서 쓰고도 남는 게 많아 천연가스 수출국이 됨. ​ ​


 10. 미국은 13개 LNG 수입항구에 액화시설을 만들어서 수입항을 수출항으로 바꾸는 공사를 진행했고, 하나씩 완공이 되는 시기였음. ​ ​


 11. 이런 상황에서 미국 셰일가스의 큰 고객이 되어야 할 독일이 러시아로부터 천연가스를 공급받는 노르트- 스트림2를 진행하자 미국이 화가 난 것임. 노르트- 스트림2는 독일이 쓸 물량보다 많은 물량을 받을 수 있어, 독일이 유럽에 재판매까지 가능한 물량이 나오는 것임. ​ ​


 12. 19년 12월. 미국 대통령은 독일이 미국의 안보에 무임승차하면서 러시아 에너지의 포로가 되려고 한다고 비난을 한 후 노르트- 스트림 2에 관련된 기업을 제재하는 2020 국방수권법에 사인을 하기까지 함.


 ​​ 13. 미국이 노르트- 스트림에 이렇게 적대적이라 이번에 아예 파괴를 해버리자는 결정을 한 게 아닌가 생각을 했던 것임. 용의자 1임. ​ ​


 14. 아주 약한 가능성이지만 이스라엘도 있음. 용의자 0.2임. ​ ​


 15. 성경은 가나안 땅을 풍요로운 땅을 의미하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이라 함. ​ ​


 16. 그러나 이스라엘인들은 물과 석유가 나지 않는 이스라엘의 자연환경에 불평을 해 왔었음. ​ ​


 17. 유대인에게 최고의 지도자로 인정받는 모세가 이집트에서 노예생활을 하던 유대민족을 이끌고 이스라엘 땅으로 올 때, 걸어서 몇 주면 될 거리를 40년이나 걸린 이유는 중동에서 석유가 안 나는 땅을 찾느라고 그랬다고 유대인들은 농담하고는 했음


 ​​ 18. 천연가스는 이집트에서 육로 가스관으로 수입해 오는데, 이집트의 무바라크 정권이 무너지면서 시위대들의 테러로 8차례나 가스관이 폭발되며 공급에 차질이 생기는 일이 수시로 발생하며 곤란을 겪기 일쑤였음. ​ ​


 19. 이스라엘은 에너지 측면으로는 빈국이었기에 국가 생존 차원에서 유전 탐사를 진행해 왔고, 2004년부터 성과가 나타나기 시작함.


 ​​ 20. 2004년 텔아비브에서 16km 떨어진 크파르 사바 지역에서 10억 배럴 규모의 유전이 처음으로 발견되었고, 2009년에는 노블에너지가 지중해 북부 해역에서 90km 떨어진 타마르(Tamar) 해역에서 매장량 2470억 ㎥인 천연 가스전을 발견하였고, 마리 B(340억㎥) 등 천연 가스전이 속속 발견되고 있음. ​ ​

7fed8274a8826ceb3feae9e5429f343348e221580d3388b92c57c41890






 21. 타마르에서 나오는 천연가스만 하더라도 이스라엘 국내 수요를 충족할 수 있어서, 다른 천연 가스전들은 수출까지 가능해짐. ​ ​


 22. 2010년, 리바이어던 해양가스 유전이 또 발견됨. ​ ​


 23. 리바이어던은 EU 전체 국가가 소비하는 천연가스의 10%를 이 가스전 하나만으로 50년간 공급 가능한 대형 유전이었음.


 ​​ 24. 천연가스 수입국이었던 이스라엘은 2020년 1월부터 이집트와 10년간 150억 달러분 천연가스 공급을 시작했고, 요르단에는 15년간 100억 달러를 수출할 수 있게 됨. ​ ​​


 25. 이스라엘이 생산된 가스를 수입할 만한 국가는 터키 외에는 EU, 한국, 중국, 인도, 일본 등으로 모두 천연가스 파이프라인이 아니라 LNG로 액화시켜 수출해야 하는 상황임. ​ ​


 26. EU의 경우 지리적으로는 키프로스, 그리스, 이탈리아를 거쳐 유럽으로 이어지는 해저 파이프라인 건설이 가능해서 추진했지만, 미국이 환경에 대한 우려를 제기하며 반대하고 있음. ​ ​


 27. 환경을 이유로 들고 있지만, 이스라엘에서 EU로 천연가스 파이프라인을 만들어 장기적으로 천연가스를 수출하는 인프라를 건설하는 것은, EU를 미국산 천연가스의 주요 판매처로 보고 있어 반대하고 있는 것임. ​ ​ ​


 28. 러시아 정부는 우크라이나를 통해 유럽으로 가는 천연가스 운송 비중을 낮추고자 독일로는 노르트- 스트림를 진행했고, 러시아 남부 쪽에서는 ‘터키 스트림’ 건설을 추진해왔음. ​ ​


 29. 터키도 터키스트림을 통해 러시아산 천연가스를 추가로 공급받거나 가격 할인 등 이점을 기대하며 추진에 동의를 함. ​ ​


 30. 러시아산 천연가스의 경쟁자는 이스라엘임. ​ ​


 31. 이스라엘과 터키는 리바이어던 가스전에서 터키까지 540km의 해저 가스 파이프라인 건설 방안을 진행하고 있음. ​ ​


 32. 이런 상황이라, 노르트 스트림 1.2가 폐쇄되면, EU는 터키까지 도달할 천연가스 파이프라인을 EU까지 연장해서 이스라엘에서 천연가스를 공급받으려고 할 수 있는 것임. ​ ​


 33. 하지만, 이 정도의 이익을 얻기 위해 노르트- 스트림을 파괴한다는 것은 잘못될 경우 위험이 너무 크고, 미국의 이익과 충돌하는 지점이라 이스라엘이 이런 행동을 했다는 추정은 현실적이지 않음. ​ ​


 34. 그래도 똘끼가 있는 곳이라 용의자 2까지는 안되고 0.2 정도로는 넣어줌.


 ​​ 35. 가장 강력한 용의자3은 러시아임. ​ ​


 36. 최근 천연가스 가격이 주춤하며, 러시아의 재정에 흠집이 나기 시작함. ​ ​ ​ ​ ​

7fed8274b58a6bf651ed87e54e8170735164d1179f7ac418f3549152c9f2c6







 37. 독일이 천연가스를 계획보다 빨리 비축하고 있는 게 가격 하락의 주요 이유임. ​ ​


 38. 독일이 겨울을 나려면 천연가스 비축률이 90%를 넘겨야 하는데, 현재 비축률이 82%까지 올라왔고, 11월이면 95%까지도 올릴 수 있다고 함.


 ​​ 39. 반면에 러시아는 수출 물량을 계속 줄이고 있어, 더 이상 천연가스를 보관하기 힘들어 그냥 태워버리기 시작함. ​ ​


 40. 아래는 천연가스 보관시설이 꽉 차서, 나오는 천연가스를 그냥 태워버리고 있는 러시아 천연가스 생산지 위성사진임

7fed8274b58a6bf651ed87e7408371733d5f84258b103e6d2483ee0b5ba1b2






. ​ ​ ​ 41. 천연가스는 가스가 나오는 가스전이 한번 생산을 중단하면 다시 채굴하기 힘들어서, 그냥 태워버리더라도 생산을 계속할 수밖에 없는 것임.


 ​​ 42. 액화천연가스(LNG)를 수입할 수 있는 시설이 없는 독일이 어떻게 비축을 빨리할 수 있었는지 궁금할 것임. ​ ​


 43. 미국과 영국의 합작품 하나가 위력을 발휘하고 있음. ​ ​


 44. 러시아는 천연가스를 파이프라인을 통해 공급을 하면 되지만, 미국과 독일 사이에는 대서양이 있어 천연가스를 압축해서 액체로 만들어 LNG 운반선으로 공급해야 함. ​ ​


 45. 독일은 파이프라인을 통해서 수송 받는 천연가스(PNG)를 사용하고 있어서, 미국에서 보내는 LNG의 압축을 풀어서 기체인 천연가스로 변환하는 터미널이 없어, 미국산 천연가스가 그림의 떡이 될 뻔했음. ​ ​


 46. 영국이 해결사가 됨. ​ ​


 47. 영국은 러시아에서 독일이나 프랑스로 천연가스가 들어오면, 그 가스 중 일부를 파이프라인을 통해서 받고 있었음. ​ ​


 48. 영국은 파이프라인을 통해서 들어오는 러시아 천연가스 분량이 예전부터도 충분하지 않아서, 카타르 등으로부터도 액화 천연가스(LNG)를 받아서 보충을 해왔기 때문에, 영국에는 3개의 LNG 터미널이 이미 돌아가고 있었던 것임. ​ ​


 49. 이 인프라가 이번에 역으로 풀가동이 들어감. ​ ​


 50. 미국의 LNG가 일단 영국으로 들어오면, 영국의 3개 LNG 터미널에서 압축을 풀어서 천연가스로 바꾼 다음에, 지금까지 천연가스를 수입하던 파이프라인을 통해서 역으로 수출을 하며 독일 저장고를 채우는데 속도를 올려줌. ​ ​


 51. 미국의 천연가스 최대 수입국에 터키가 빠지고, 그 자리에 영국이 들어간 이유이기도 함. ​ ​ ​

7fed8274b58b6bf651ee8ee6448473738092632ccb79cc7b5425b144ac92


7fed8274b58b6bf651ee8ee64480727353905ad778c81651d2a54d11e7ee







 52. 아래 그래프는 독일의 천연가스 수입가격임. ​ ​

7fed8274b58a6bf651ed87e44f817773b8a0fd949a7e3fc299aca28794dc






 53. 독일은 저렴한 러시아산 대신 운송비 등 비용이 많이 들어 비싼 천연가스를 수입하기는 하지만, 저장고를 채우는 것은 성공한 것임.


 ​​ 54. 미국의 천연가스가 영국을 통해서 독일로 흘러갈 수 있다는 것이 푸틴의 예상에는 들어있지 않았을듯함. ​ ​


 55. 가격을 다시 올리려면, 수요를 늘리거나 공급을 줄여야 하는데, 조만간 공급이 늘어날 수 있다는 기대까지 없애면 더 빠르게 가격을 올릴 수 있음. ​ ​


 56. 어차피 노르트- 스트림 2는 아직 한 번도 제대로 천연가스를 공급하지 못하고 있고, 노르트- 스트림 1도 열었다 닫았다 줄였다 늘였다를 반복해서 현재는 돈이 안되는 파이프라인임. ​ ​


 57. 노르트- 스트림이 없어도 폴란드를 통해 들어가는 노던라이츠나 우크라이나를 통해 들어가는 브라더후드 파이프라인이 있으니, 공급 물량은 어느 정도 유지가 가능하고, 현물시장에 판매하는 천연가스 가격을 올리면 나쁜 일이 아닌 것임. ​ ​ ​ ​



7fed8274b58b6bf651ee86e047807073abade8527a33744e0d3277175dda06







 58. 그런데, 이것만으로는 뭔가 좀 부족함.


 ​​ 59. 가장 찝찝한 느낌은 이게 어떤 목표를 향해 나아가는 빌드업이 아닌가 하는 점임. ​ ​ ​ ​ ​

7fed8274b58b6bf651ee80e742837173b5748412c41848792de9e2968fff5f






 60. 군사전문가들의 의견들을 보면, 러시아가 현재 전선을 유지하고 어느 정도 공세를 하기 위해서는 50만 명의 충원이 필요하다고 함. ​ ​


 61. 이번에 엄청난 국민들의 반발을 겪으면서 충원을 진행 중인 게 30만명인데, 실제 충원은 15만명을 넘지 못할것이라고 보도 하고있음. ​ ​


 62. 숙련된 기존 병력 대신 제대로 교육도 받지 못한 신병이 그것도 충분하지 못하게 징병되는 것임. ​ ​


 63. 오늘 푸틴은 현재 우크라이나 점령지역의 러시아 합병을 선언할 것임. ​ ​


 64. 내일부터 우크라이나는 러시아 시각에서 영토를 침공한 침략군이 되는 것임. ​ ​


 65. 이번 노르트- 스트림건을 이슈화해서 러시아 국내 반발 여론을 외부로 둘리고, 러시아 영토에서 우크라이나가 철군하지 않으면 핵 공격을 하겠다는 위협을 하며 열세 프레임을 바꿔보겠다는 전략이 아닌가도 싶음. ​ ​


 66. 정말 푸틴이 핵 위협을 하면서, 러시아 영토에서 나가라고 할지가 관전 포인트 같음. ​ ​ ​ ​ ​ ​ ​ ​







 한 줄 코멘트. 원래 자해 공갈이 가장 위험함.





출처: 코스피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242

고정닉 43

503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이제는 그만 보고 싶은 진부해진 예능 컨셉은? 운영자 22/11/21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792/2] 운영자 21.11.18 553136 224
95688 [중갤] 강경한 정부 “화물연대와 협상 없다…28일 하는 건 대화” [1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20 633 20
95686 [에갤] 에바대학생 본인쟝,,,,, 에반게리온 애장판 전권 구매 인증헌다~~~~~ [45] 별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10 2485 35
95684 [군갤] 뒤늦게 올리는 계룡대 (아파치, 링스, 비호복합 등등) [21] KAF017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00 1940 13
95680 [국갤] 머니투데이 홍성근회장, 김만배와 수십억거래...검찰송치 [135] llllll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40 5017 199
95678 [싱갤] 싱글벙글 댕댕이 MBTI 등장 [206] ㅇㅇ(114.205) 16:30 12940 40
95676 [미갤] 엔비디아 근황 [19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20 16284 127
95674 [싱갤] 훌쩍훌쩍 떡락각 잡혀가는 서울대급 학과 [52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10 44544 374
95672 [기갤] 더탐사 일당, 자신들 고소한 한동훈 장관 자택 집단 침입 [630] ㅇㅇ(39.7) 16:00 12217 638
95670 [중갤] 尹 "월드컵서 사우디와 붙으면 져줘야 하나"…與만찬 뒷이야기 [385] 다섯살후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50 15320 123
95668 [부갤] (충격) 양재천 점령중인 중국인들 [353] ㅇㅇ(185.192) 15:40 18031 457
95666 [싱갤] 오싹오싹 무섭고 황당한 표지판들 2 [117] ㅇㅇ(180.66) 15:30 26165 178
95664 [오갤] 도쿄 레전드 11.22 스키야바시 지로 후기 [95] 센파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20 4494 91
95662 [국갤] 文정부, 'JSA 비무장화'한다며 남북합동초소  방치 [257] 코드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10 12078 379
95658 [싱갤] 싱글벙글 깃털이 발견된 대표적인 공룡들 [237] ㅅ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50 23891 90
95656 [새갤] 5·18 1주년 추모식 참석했던 대학생, 41년만에 무죄 [172] R200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40 11627 53
95654 [싱갤] 싱글벙글 박정희-전두환 관계 일화 [339] 연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30 14410 110
95653 [케갤] 미루고 미루고 미루고 또 미뤘던 성지 방문기! (2) [68] ㅇㅇ(211.185) 14:20 4248 49
95651 [로갤] 탔워.. 디거좌 수리산벙 [74] 제로_콜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10 4285 27
95649 [일갤] 사진많음)오사카 출장기념! 도톤보리에서 추천 타코야키집을 소개해볼게 [83] B씨아저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00 5682 46
95648 [싱갤] 싱글벙글 중국이 축구를 못하는 이유.JPG [700] 윤필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50 45886 401
95646 [카연] 고딩 엄빠 2.manhwa [176] 나나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40 21828 144
95644 [새갤] [속보] 양양 현북면 명주사 인근서 임차 헬기 추락 [257] 물냉면비빔냉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30 11486 47
95643 [식갤] 타임랩스 성공한 오늘의 데로닉스 디카리 [55] 치즈케이크사주세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20 5019 21
95639 [싱갤] 싱글벙글 인류 역사상 가장 미화된 인물.jpg [687] ㅇㅇ(118.41) 13:00 58909 555
95638 [싱갤] 싱글벙글 태백급 씨름선수 vs 헬스인 4명 씨름대결 [32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50 30205 271
95636 [야갤] 대메갓 선제골.gif [247/1] 캡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40 38198 776
95634 [싱갤] 싱글벙글 음식별 설탕량 [656] ㅇㅇ(124.50) 12:30 38336 154
95633 [싱갤] 정말 화가 났던 블리치 작가....jpg [985] ㅇㅇ(61.75) 12:20 58296 619
95631 [더갤] 혹시 광주 가뭄 팩첵글 다른 커뮤로 퍼가줄 수 있음? [81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0 15918 146
95629 [싱갤] 훌쩍훌쩍 가장의 현실 [701/1] 레이퀀스뱅큐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0 50898 494
95628 [해갤] 사우디 패널티킥..슈쳉스니 선방 gif [166] 야갤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50 24432 270
95626 [싱갤] 싱글벙글 지구기온 1.5도 임계점을 넘어버릴 경우 [79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40 44568 279
95624 [카연] 천사 소녀 앙겔 (끝+1) [47] 날걔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4835 68
95621 [싱갤] 시발시발 인생이 존나 불공평한 이유 [1327] ㅇㅇ(180.69) 11:10 71304 1377
95619 [군갤] 대만 지방선거 야당승리 + 타이베이 시장 장제스 증손자 [65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0 19486 263
95618 [싱갤] 싱글벙글 우표모음 [113] ㅇㅇ(39.125) 10:50 15902 188
95616 [카연] 일곱짤 두몽님 1화 [73] ㅇㅇ(121.146) 10:40 4175 28
95614 [군갤] 중국 해경 전력 [252] ravdozk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30 23270 92
95613 [국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페이스북 [359] ㅇㅇ(175.196) 10:20 19416 674
95611 [싱갤] 오싹오싹 전세계의 이상한 경고판들 2 [237] ㅇㅇ(1.249) 10:10 46354 190
95609 [디갤] 딱히 부술 게 없어서 채도를 부숴 보았다 (20장) [58] photograph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0 8100 46
95608 [싱갤] 전설의 연돈카츠..manhwa [416] ㅇㅇ(180.69) 09:50 56327 797
95606 [인갤] [추리액션게임] 커넥티드클루 개발일지 2. [55] Lightnes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40 4486 38
95603 [싱갤] 싱글벙글 세계 각국의 차세대 함선들 [157] ㅇㅇ(14.38) 09:20 20192 69
95601 [밀갤] PLA 3세대 전차 개발사-IV-III [60] ㅅㄹㅅㄴㅅ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6381 27
95599 [군갤] 러시아 군용트럭과 민수용 트럭 구별 방법 [63] ravdozk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0 17912 85
95598 [싱갤] 싱글벙글 아이스크림 냉우동 [367/1] ㅇㅇ(119.56) 08:50 32410 67
95596 [카연] 여자력 100% 9화 [38] 강효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40 19084 35
95594 [서갤] 초 스압주의)지스타 금토 후기 [80] k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30 8251 25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