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판타지 한컷 스토리 -마법사와 제자-

A.Shipwrigh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06.13 13:10:01
조회 24279 추천 304 댓글 307


viewimage.php?id=2ebcc232eadd36&no=24b0d769e1d32ca73fec8efa11d02831835273132ddd61d36cf614d09c48d54ca5758acce3fefd1896b9c95ec6a660cd41e867f8c49c2be56465f91781c6276552cb


아, 봉인.

나약한 자들의 도구이자 내일에게 맡기는 오늘의 짐.


새벽 전쟁은 수많은 그림자를 낳았고 그 중 많은 것들이 인간이 감당하기 어려운 것이었다.

그리하여 인간들은 다양한 수단을 이용하여 그들을 봉인하였다.

다른 말로, 미래의 누군가가 대신 그들을 해치울 수 있도록 방치하였다.


그들은 스스로를 봉인술사라 칭했다.

오늘은 그 중 조금 유별났던 이를 소개하고자 한다.



그리고 저건 그냥 내가 그린 낙서다.






viewimage.php?id=2ebcc232eadd36&no=24b0d769e1d32ca73fec8efa11d02831835273132ddd61d36cf614d09c48d54ca5758acce3fefd1896b9c95ec6a660cd41e867f8c49c7fe56a32f616819027659e83


봉인, 그 중에서도 마법을 이용한 봉인 또한 여러 방식이 있다.

상대의 이름을 묶어버리든지, 상대를 관념 차원 속에 가두든지, 그 종류는 헤아릴 수가 없다. 


잊혀진 숲에서 온 현자는 상대를 물리적으로 눌러버리는 방식을 선호했다.

그는 시간의 제약에서 자유로운 드높은 마법을 다루는 지혜가 없었기 때문이다.

그의 마법은 우리가 살고 숨쉬고 있는 현실의 공간에서 이뤄진다.


그렇게 사각의 봉인에 짓눌린 괴물들은 오랜 시간이 지나 늙어죽고 말았다.





viewimage.php?id=2ebcc232eadd36&no=24b0d769e1d32ca73fec8efa11d02831835273132ddd61d36cf614d09c48d54ca5758acce3fefd1896b9c95ec6a660cd41e867f8c49c2ee23767a446dc97276542a8



그는 자신의 봉인을 얼마나 상대를 잘 압축했느냐로 평가했다.

상대방을 잘게 나누어 봉인하면 더 작은 여러개의 귀여운 사각형을 만들 수 있었으나

이 상태에선 아무리 강한 존재라 하더라도 오래 살아남지 못했다.


그는 살인을 꺼려했기에 이 방식은 잘 사용하지 않았다고 한다.

죽음이란 지나치게 가혹한 것이다. 죽임 당하는 자에게나 죽이는 자에게나.




viewimage.php?id=2ebcc232eadd36&no=24b0d769e1d32ca73fec8efa11d02831835273132ddd61d36cf614d09c48d54ca5758acce3fefd1896b9c95ec6a660cd41e867f8c49c78b13638a116d79727650664



헤아릴 수 없는 세월의 노력을 통해, 현자는 거대한 괴물을 손에 들어갈만한 크기까지 봉인하는 데까지 발전했다.

그가 추구하는 사각형의 예술의 극한까지 도달한 것이다.


괴물은 아주 강하기에 살점과 뼈가 억눌려 끔찍하게 뒤엉킨 상태에서도 끊임없이 비명을 지른다.

그렇게 생명을 존중하는 그의 자비 또한 지켜진다.





viewimage.php?id=2ebcc232eadd36&no=24b0d769e1d32ca73fec8efa11d02831835273132ddd61d36cf614d09c48d54ca5758acce3fefd1896b9c95ec6a660cd41e867f8c49c2fb26131f245d1c027651a62


현자에게는 젊은 제자가 있었다.

그는 똑똑했으며 재치 있었고 마법에 재능이 있었으며 매우 불성실했다.

그랬기에 현자는 더더욱 양심의 가책 없이 그를 부려먹을 수 있다.


그 둘은 함께 마법을 연구하며 최근 들어 알 수 없는 이유로 늘어나기 시작한 괴물을 봉인하는데 시간을 보냈다.




viewimage.php?id=2ebcc232eadd36&no=24b0d769e1d32ca73fec8efa11d02831835273132ddd61d36cf614d09c48d54ca5758acce3fefd1896b9c95ec6a660cd41e867f8c49c2bb26631a34381c627653c83


한 때 그들은 온갖 유물을 모으려 하기도 했다.

세상이 아직 어렸을 때 만들어진 무기들, 악랄한 자들이 만들어낸 기이한 도구들, 저주받은 물건 등등.


하지만 그 것을 안전하게 지키기보다 사용하는 데 더 많은 관심을 보였던 제자 탓에

현자는 유물 수집을 포기하게 되었다.


이 시발롬은 도대체 말을 들어쳐먹지를 않는다.

차라리 마음껏 건드리라고 말했으면 좀 나았을까.






viewimage.php?id=2ebcc232eadd36&no=24b0d769e1d32ca73fec8efa11d02831835273132ddd61d36cf614d09c48d54ca5758acce3fefd1896b9c95ec6a660cd41e867f8c49c26b53762f011d2962765fb65


현자가 물리적인 위협을 처리한다면 제자는 비가시적 영역의 일을 다룬다.

잊혀진 차원의 지하실, 비명 지르는 가로등, 끊임 없이 배고픈 심장 등등

알만한 사람은 다 아는 그 유명한 사건들을 해결한 자가 바로 그다.





viewimage.php?id=2ebcc232eadd36&no=24b0d769e1d32ca73fec8efa11d02831835273132ddd61d36cf614d09c48d54ca5758acce3fefd1896b9c95ec6a660cd41e867f8c49c2bb36039a24ad3c327658bcd


제자가 독립한 뒤에도 그 둘은 가끔씩 만나 사건을 해결하기도 했다.


물론 해결의 형태는 인간이 바라는 형식으로 이뤄지지 않을 때도 잦다.

마법을 이해하는 이상 그들의 존재와 생각은 인간과 달라질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물론 그걸 감안해도 저주받은 자는 건드리지 않는게 맞다.

병에는 약이 있지만, 저주에는 약이 없다.

저주는 해결하려고 하기보단 저주걸린 자를 비웃지 않고 넘어가는 것으로 만족해야한다.





viewimage.php?id=2ebcc232eadd36&no=24b0d769e1d32ca73fec8efa11d02831835273132ddd61d36cf614d09c48d54ca5758acce3fefd1896b9c95ec6a660cd41e867f8c49c7fe06434f344849627652184


제자는 스승의 마음을 이어받은 자였다.

그도 자신의 스승처럼 생명을 함부로 죽이기를 원치 않았다.


아무리 인간의 마음이 남아있지 않은 자라 하더라도 그는 끝까지 적이 항복하기를 기다렸다.

손을 들어 저항의 의지가 없음을 표명하기만 하면, 아무리 악한 자라도 죽이지 않았다.

그는 여린 마음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이다.


제압할 순간까지 손을 안 남겨서 그렇지.




viewimage.php?id=2ebcc232eadd36&no=24b0d769e1d32ca73fec8efa11d02831835273132ddd61d36cf614d09c48d54ca5758acce3fefd1896b9c95ec6a660cd41e867f8c49c2fe16a62f24186c52765017d



현자의 제자가 마지막으로 목격된 것은 두번째 태양이라 불린 문 앞에서였다.


그는 악마와 괴물이 다른 곳에서 우리 세상으로 오는 것이라 믿었고

스승이 그 문제를 처리하기보단 수습하기만을 고집하는 모습에 실망하여

문을 넘어 그들을 영원히 끝내기 위한 여정을 떠난 것이라고 생각되어진다.


언젠가 다시 그를 볼 일이 있을 것이다.





viewimage.php?id=2ebcc232eadd36&no=24b0d769e1d32ca73fec8efa11d02831835273132ddd61d36cf614d09c48d54ca5758acce3fefd1896b9c95ec6a660cd41e867f8c49c2ae06538f54ad7962765d511


현자는 다른 세상에서 온 아이를 만난 적이 있었다.

그에게서 나는 낯선 냄새로 인해 현자는 붉은 아이를 악마라 착각하여 봉인하려 했었다.


너무나도 인간적인 말을 하는 아이의 소리를 듣자 현자는 마법을 거뒀고

그 둘 사이에선 친밀할지언정 별 의미 없는 많은 대화가 오갔다고 전해진다.


아이와 노인의 대화란 거의 다 그렇다.




viewimage.php?id=2ebcc232eadd36&no=24b0d769e1d32ca73fec8efa11d02831835273132ddd61d36cf614d09c48d54ca5758acce3fefd1896b9c95ec6a660cd41e867f8c49c2ee23036a146d5912765b9d1

그는 아직까지도 세상의 악을 봉인하고 있다.

하지만 그는 이전의 방식만을 고집하지 않는다.

사각형의 법칙을 깨지 않는 한에서 그의 기법과 시도는 언제나 새로이 나타난다.


그는 현재와 미래를 지키는 봉인술사요

아직까지 살아있는 잊혀진 시대의 잔재이자

불살과 사각형의 철학을 지키는 자다.



봉인의 현자의 이야기는 앞으로도 계속된다.
























viewimage.php?id=2ebcc232eadd36&no=24b0d769e1d32ca73fec8efa11d02831835273132ddd61d36cf614d09c48d54ca5758acce3fefd1896b9c95ec6a660cd41e867f8c49c7db33530a341839327651959


인간은 쉽게 부숴진다.





viewimage.php?id=2ebcc232eadd36&no=24b0d769e1d32ca73fec8efa11d02831835273132ddd61d36cf614d09c48d54ca5758acce3fefd1896b9c95ec6a660cd41e867f8c49c26e23260f015d4962765d070


괴물도 쉽게 부숴진다.









viewimage.php?id=2ebcc232eadd36&no=24b0d769e1d32ca73fec8efa11d02831835273132ddd61d36cf614d09c48d54ca5758acce3fefd1896b9c95ec6a660cd41e867f8c49c26e76731f74387932765c42b


내 힘은 부수기만 할 뿐인가?

그들을 잔혹하게 찢을 뿐인가?

그들을 파괴하지 않을 방법은 없는가?


그들이 살아있게, 그들이 죽지 않게 할 수 있다면

죽음보다 더 재밌는 최후를 맞이하게 해줄 수 있을텐데.




그 패딩 놈의 힘이 도움이 될까?

내가 빼았은 힘이 도움이 될까?















viewimage.php?id=2ebcc232eadd36&no=24b0d769e1d32ca73fec8efa11d02831835273132ddd61d36cf614d09c48d54ca5758acce3fefd1896b9c95ec6a660cd41e867f8c49c78b13732a311d69427655f1b


"실례하오 젊은이. 질문 하나만 하겠소.

그대에게서 특이한 냄새가 나는데 내가 잘 아는 것이오.


내가 이전에도 비슷한 실수를 한 적이 있어서 좀 조심스럽수다.

혹시 붉은 옷을 입은 아이를 만난 적이 있는지,

혹은 지금까지 수많은 인간을 죽인 적이 있는지


설명해라.

5초 주겠다."







출처: 카툰-연재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304

고정닉 56

35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부모 재능 그대로 물려받아 대성할 것 같은 스타 2세는? 운영자 21/07/26 - -
15675 [싱갤] 싱글벙글 대학원 갤러리 [49] ㅇㅇ(39.117) 11:20 9403 110
15674 [식갤] 접시 도자기에 식물 그림 그리려고 하는데 [57] ㅇㅇ(223.39) 11:15 1909 41
15673 [싱갤] 싱글벙글 터키 금수저녀의 일생..jpg [162] ㅇㅇ(122.42) 11:10 15733 254
15672 [L갤] 국가대표 유격수 오지환 이스라엘전 활약 모음.gif [45] 짤쟁이+소통요약전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5 3243 88
15671 [판갤] 여가부, 스마트폰 중독 치료 11박캠프 개최후 코로나집단감염.jpg [112] 생명나노공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0 6027 199
15670 [싱갤] 훌쩍훌쩍 장애인 비하 논란으로 매장된 사람 [151] 그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55 14950 163
15669 [야갤] 충격 ) 교육부 근황 ..jpg [298] Dd(106.101) 10:50 19367 564
15668 [싱갤] 싱글벙글 요즘 세상에 간첩이 어딨냐구욧!!!!!! [159] ㅇㅇ(39.7) 10:45 13073 271
15667 [냥갤] 프레시백 캣맘 해명 떳다 [173] ㅇㅇ(118.235) 10:40 10711 182
15666 [야갤] 대핀치...! 해외에서 K한남의 숏컷논란 비웃음...! 팩트체크 [214] ㅇㅇ(14.56) 10:35 15329 613
15665 [싱갤] [ㅇㅎ] 싱글벙글 다른나라의 전통의상 [103] 유동도디시콘해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30 20346 146
15664 [야갤] 깜짝... 한국... 백신대란 총정리 .jpg [554/1] 블핑지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5 43506 976
15663 [군갤] 밀리뷰 7월호의 카이 수송기 [6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5458 57
15661 [싱갤] 와들와들 역대 올림픽 마스코트와 한중일...jpg [248] ㅇㅇ(49.163) 10:10 16569 185
15660 [새갤] 윤석열 “김정은과 만날것. 천안함 사과 없어도 협력” [318] Odbdv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11468 154
15659 [야갤] 보리스 존슨 게이 일본 방문.jpg [590] 콜라고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0 40657 904
15658 [삼갤] 국대 원태인 1회 KKK.gif [119] 장필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50 12089 297
15657 [중갤] 쿨찐들.manwha [554] 메프나올거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40 27461 840
15656 [싱갤] 싱글벙글 토종닭.jpg [166] ㅇㅇ(122.34) 09:30 18480 152
15655 [야갤] [ㅇㅎ] 남친 만나는.. 여친 패션... 유튜버... 누나... gif [215] 누나(14.42) 09:20 34326 104
15654 [토갤] 똥손 토붕이의 도색기 [81] 장밋빛인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9195 20
15653 [싱갤] 싱글벙글 전쟁직전까지 간 사건 [386] ㅇㅇ(59.20) 09:00 31766 274
15652 [만갤] 양궁...겨울 연습법... [117] 베이데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50 23776 136
15651 [카연] 흠뻑 젖은 사슴벌레 소녀 그리고 땅강아지 소녀 [77] 우주소라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40 20507 88
15650 [몸갤] [ㅇㅎ] 5장 [72] ㅁㅁ(218.153) 08:30 41330 135
15649 [싱갤] 싱글벙글 150살 되어야 성관계가 가능한 상어 [194] 진우선배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0 37946 357
15648 [노갤] 제피러스 G14 3050TI 1달 사용한 후기 [63] 암맥오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0 12959 53
15647 [야갤] 화들짝... 동서양의 조각 차이.jpg [820] 유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0 68715 832
15646 [싱갤] 싱글벙글 인공자궁 [250] Chromi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50 37564 267
15645 [교갤] 버덕이 버스기사 된 후기 [158] ㅇㅇ(182.31) 07:40 21452 305
15644 [몸갤] [ㅇㅎ] 러시아 왕가슴 눈나들 인스타 근황.. [122] 둠7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0 46168 195
15643 [카연] 고요한 바다의 무력감에 대해 [65] 셋하나둘은둘셋하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19680 87
15642 [싱갤] 싱글벙글 지름길.GIF [161] ㅇㅇ(122.42) 07:10 29957 262
15641 [주갤] 선조가 욕먹는 이유중에 하나 [363] CoolInsigh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0 26241 438
15640 [싱갤] 훌쩍훌쩍 경계선지능 [1168] ㅇㅇ(1.176) 01:55 56923 484
15639 [싱갤] ㅇㅎ)싱글벙글 속옷리뷰 (약스압) [345] ㅇㅇ(220.75) 01:45 71785 332
15638 [카연] [광탈작] 시간 돌려서 인생고치는 만화 (1화) [306] gugub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5 20769 268
15637 [카갤] 4k 언리얼 엔진5 으로 크로노스 애니메이션 만들어봤습니다 [138] KHK_SEED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24234 263
15636 [주갤] [ㅇㅎ] 먹을게없어서 살빠진 보단 [136] 분홍빤쓰(118.235) 01:15 45605 71
15635 [싱갤] 싱글벙글 생리휴가 때문에 부부싸움 [717] ㅇㅇ(61.74) 01:05 49892 1126
15634 [카연] 재업)빈대의 충격적인 교미법.Manhwa [265] 양갱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5 43695 697
15633 [싱갤] 싱글벙글 바이크 탄 원숭이가 애기납치하다가 할배한테 걸리는 짤 [352] ㅇㅇ(220.126) 00:45 43012 395
15632 [야갤] 일본 눈치 싸움 ㅗㅜㅑ.jpg [895] 근첩싫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35 97174 707
15630 [싱갤] 훌쩍훌쩍 싱붕이들이 맨날 듣는 잔소리.JPG [337] ㅇㅇ(118.43) 00:15 43324 445
15629 [바갤] 바없찐 박스 깟다 진짜임 [276] 퇴근7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5 30591 343
15628 [S갤] mbc 자막사고.jpg [237] ㅇㅇ(39.125) 07.29 49939 459
15627 [해갤] 한국 이스라엘 끝내기 5ch 반응.txt [430] ㅇㅇ(175.115) 07.29 48902 441
15626 [주갤] 터키 배구선수 [240] CoolInsigh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9 37612 209
15625 [야갤] 레저 스포츠...끝내기 뱃살타...webp [513] 구중자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9 49856 630
15624 [야갤] [ㅇㅎ] 물광... 왕가슴... 여캠 누나... gif [218] 누나(14.42) 07.29 67232 117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