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누나는 왜 다리를 안 먹어?"모바일에서 작성

ㅇㅇ(49.143) 2021.06.15 13:15:01
조회 70450 추천 1,241 댓글 806
viewimage.php?no=24b0d769e1d32ca73cec8ffa11d0283137a147df66c0ff0e9ff48d5b5e7d56d258db073c6d1d14a885874e1cdbe33fcf26dd0a51cf70c6cdae70ab409491df035fde2ceab0af6171e192842351c51a75

어렸을 적의 일이다.
참기름을 짜는 공장에서 일하던 누나는 주말마다 근처에서 치킨을 한 마리 사오곤 했다. 현관문이 열리고 누나가 돌아오면, 작업복에 배인 참기름 냄새에 더해 은근하게 풍기는 또다른 고소함이 숨어있었다.

하얀 비닐, 삐져 나온 종이 상자 모퉁이, 헐거운 고무줄, 소금봉지. 동네 싸구려 치킨집의 칠천 원짜리 통닭이다.
그래도 없이 살던 시절의 유일한 사치라 불평한 적은 없었다.
그맘때의 나는 철이 들었다고 생각했던 것 같다.

"다리는 맛없어. 너 다 먹어."
"아싸. 다리가 제일 맛있는데."

나에게는 큰 횡재였다.
친구들에게 물어보면 다들 다리가 제일 맛있다는데, 친구들의 부모님 중에는 다리를 싫어하는 사람이 많았더랬다.
나이가 들면 다리가 싫어지는구나! 누나와 나는 열 살차였다.

맛에 대해 논하자면 가물가물하게 혀끝이 떫다.
오래 쓴 기름으로 거무튀튀한 튀김, 염지 없이 퍽퍽한 살코기. 지금 숱한 프랜차이즈 영계들과 비교하면 형편없었을 테지만, 문방구 앞 300원짜리 컵떡볶이나 사 먹었던 나에게는 호화로운 '고기'였다.


대신 누나는 날개를 좋아하는 것 같았는데, 맛은 다리랑 비슷한 것 같은데 뼈를 발라내기는 귀찮고. 허겁지겁 붙잡고 뜯어먹어야 하는 나에게는 모가지만큼이나 가치가 없는 부위였다.
그렇게 항상 두 다리는 나의 몫이었고, 날개는 누나의 몫이었다.

초등학교를 졸업하고, 중학교를 방황하고.
고등학교에 들어가서야 겨우 조금 철이 들었다.
누나는 어느새 주름살이 생겼고, 피부도 거칠어졌다. 아줌마라고 놀려대기는 하지만, 그쯤 되어서는 누나가 나를 위해 얼마나 희생하고 있었는지 깨닫고 있었다.

그래도, 여전히 닭다리는 나의 몫이었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바로 일자리를 찾았다.
누나가 다니던 공장 사장님의 소개를 받아 안경공장에 들어갔다. 성격은 시원시원하고 힘도 그럭저럭 쓸 줄 아니, 안경공장 사장님은 젊은 놈이 꾀 안 부리고 열심히 한다며 나를 좋게 봐줬다. 딸만 둘이라 나를 아들이나 다름없이 대해줬으니 술자리도 빈번했다.
마침 안주가 치킨이었다.

"참, 사장님도 다리 안 좋아하세요?"
"뭐어? 다리 안 좋아하는 새끼가 어딨어."

아, 그렇죠? 하하. 하고 웃는데.
한순간 머리가 띵해졌다. 뭐에 세게 얻어맞은 것 같았다.

"집에서 시키면 딸내미들한테나 주지 뭘. 밖에 나가면 이렇게."

와작. 사장님이 다리부터 집어들고 뜯는 모습을 보고 있었다. 침이 꿀꺽 넘어갔다. 맛이 없을 리가 없다.

"다리부터 먹지만."

열 살때부터 알고 있었다.
치킨은, 다리가 제일 맛있다.

스물두 살이 되어서야 알았다.
치킨은, 다리가 제일 맛있다.




"왠 치킨?"
"회식했는데 맛있길래."

세월이 많이 변했다.
열쇠를 뒤적거리던 셋방에서, 이제 엘리베이터며 도어락이며 버튼을 눌러야 하는 집이 됐다. 누나도 나도 열심히 일했으니 돈은 모였다. 소파와 텔레비전, 거실이 있는 집에 살게 됐다.

각진 누나의 얼굴만큼, 치킨은 이제 각진 박스에 담긴다.
눈꽃치즈니 고추바사삭이니 이것저것 이름도 많아서 골라 먹는 재미까지 있다. 그래도 그런 걸 여전히 마음 속 한 구석에서 사치라 생각해버리고 만다.

"야, 이게 뭐야."
"왜?"
"다리밖에 없는 걸 샀어."
"그거밖에 안 남았대."

정말로 싫어하는 걸까. 표정을 살펴보면 다행히 그렇지 않았다.
나는 많이 먹고 왔으니 배가 부르다 둘러대고는, 소파에 드러누워 누나가 먹는 걸 구경하다 결국 물었다.

"다리가 맛있지 않나?"

중고 벽걸이 텔레비전 앞에 앉아, 철 지난 예능방송을 보며 낄낄대다가도. 누나는 나를 슬쩍 돌아보며 피식 웃었다.

"맛은 있지."

치킨은 다리가 제일 맛있다고.
그 한 마디 듣는 게 참 오래도 걸려서.
나는 화장실에서 한참이나 세수를 해야 했다.



출처: 장르소설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1,241

고정닉 419

110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14991 [오갤] 미슐랭 3스타 파리 Guy Savoy (기사부아) 후기 [73] 따까리맨이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40 2006 36
14990 [엠갤] 싱글벙글 미국 수영선수 루틴.gif [112] 미야와키사누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30 7288 68
14989 [만갤] 현실 무면허 라이더...gif [163] 부카니스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20 10338 75
14988 [싱갤] 싱글벙글 래퍼 인지도...jpg [200] 아이디멀로짓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10 26340 580
14987 [몸갤] 개인적으로 한국인 몸 중 제일 멋있는 몸 [352] 호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00 30179 172
14986 [야갤] CNN에까지 박제된 MBC...JPG [561] Cat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50 43818 1196
14985 [카연] 보이쉬한 K-고딩이 마법소녀 되는 만화.Manhwa [280] ㅇㅇ(58.124) 18:40 24194 468
14984 [싱갤] 싱글벙글 태권도 은메달 딴 스페인 선수 띠에 적힌 한국어 [226] ㅇㅇ(175.198) 18:30 25171 303
14983 [몸갤] [ㅇㅎ] 해외에서 거유로 유명한 여자 [164] 둠7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20 35274 110
14982 [공갤] 버거킹에서 음료수 리필받는 방법 [492] ㅇㅇ(223.39) 18:10 32241 422
14981 [중갤] 그냥 사람답게 잘 사는 체중.jpg [695] 세리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0 32348 68
14980 [싱갤] 싱글벙글 택배도둑 [318] ㅇㅇ(14.51) 17:50 34886 399
14979 [야갤] 깜짝 ! 도쿄 올림픽으로 의외로 수익난 국가 . jpg [741] luna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40 85742 1278
14978 [야갤] 깜짝... 양궁 여자단체... 금메달 순간 .gif [552] 블핑지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39 33013 614
14977 [싱갤] 싱글벙글 북한 코딩노예 교과서...jpg [457] MyBu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30 41884 334
14976 [싱갤] 싱글벙글 도쿄 올림픽 선수촌 숙소 근황 [430] 마시로(223.38) 17:20 40840 277
14975 [자갤] 실시간 이새끼 뭐냐 ? [249] 튜닝카오우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10 35223 178
14974 [야갤] 지금 해설하는 혜진 눈나 실력.gif [694] ㅇㅇ(125.188) 17:00 64845 1270
14973 [싱갤] 와들와들 의외의 정식 종목...jpg [362] ㅇㅇ(49.163) 16:50 45511 410
14972 [카연] (나같은)남자들이 안가는 식당특.Manhwa [839] ssukk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40 44085 488
14971 [싱갤] 우와아앙 세상에서 가장 입 큰 사람.jpg [373] 촐싹뛰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30 46528 247
14970 [겨갤] 운동하는 스시녀들 [239] ㅇㅇ(175.205) 16:20 46656 220
14969 [군갤] 현재 태국에서 미친듯이 빨리는 (전) 한국인.jpg [341] ㅇㅇ(223.38) 16:10 42181 444
14968 [싱갤] 오싹오싹 카톡 고백..jpg [243] 촐싹뛰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00 55724 697
14967 [2갤] 태권도 대결하면 떠오르는 이상적인 만화.jpg [241] ㅇㅇ(118.235) 15:50 30787 229
14966 [싱갤] 싱글벙글 인싸와 찐따 차이 [309] ㅇㅇ(222.116) 15:40 54768 616
14965 [야갤] 오늘 공중파 레전드...JPG [961] ㅇㅇ(14.45) 15:30 110728 1620
14964 [모갤] 실시간 1호선 [595] 고속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20 49382 628
14963 [야갤] 오늘 개빡친 안철수 기자회견 전문 [880] ㅇㅇ(223.33) 15:10 51604 1769
14962 [싱갤] 싱글벙글 프랑스 대통령 근황 [394] ㅇㅇ(211.36) 15:00 51324 696
14961 [야갤] 스타벅스 인스타...그 손모양 떴다 ㄹㅇ...jpg [936]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50 64280 1666
14960 [싱갤] 싱글벙글 실제상황촌 형수를 몰래 훔쳐보는 남자ㅗㅜㅑ [251] ㅇㅇ(14.40) 14:40 53251 352
14959 [기갤] 이명박정권때 스포츠..jpg [655] 118.222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30 41713 842
14958 [싱갤] 싱글벙글 층간소음이 안 멈추는 이유 [595] ㅇㅇ(14.63) 14:20 51499 1054
14957 [야갤] [단독]증인들 협박하는 충격적인 조국 재판 근황 [454] ㅇㅇ(112.170) 14:10 41011 1683
14956 [만갤] 장대호 모방범죄 일어났노 ㄷㄷ [387] 210.105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00 31495 295
14955 [주갤] 어제 념글 간 랟페미 여동생 오빠다 [994/1] ㅇㅇ(49.173) 13:50 55516 1308
14954 [해갤] 올림픽에 ㅅㅅ하러 오는 새끼.jpg [322] ㅇㅇ(211.234) 13:40 74318 1026
14953 [싱갤] 싱글벙글 해병대 수색대 [725/1] 새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30 47188 600
14952 [기갤] 9급 연봉의 놀라운 진실.. [672] ㅇㅇ(223.39) 13:20 52872 148
14951 [중갤] 방금 중붕이 일본 올림픽 갔다왔다ㅋㅋㅋ...gif [385/2] 주토피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10 53578 391
14950 [S갤] SK 최태원 회장 인스타 ㄷㄷㄷ..jpg [452/1] ㅇㅇ(116.34) 13:00 37747 354
14949 [A갤] [ㅇㅎ] HKT48 야마우치 유나 그라비아 [120] 푸른꽃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50 30264 54
14948 [해갤] 졸권도 기계 채점 도입 전 vs 후...gif [491] Travia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40 52455 656
14947 [공갤] 더우니까 물 많이 마셔 [397] ㅇㅇㅇ(39.7) 12:30 61818 580
14946 [싱갤] 싱글벙글 누구보다도 한국을 사랑하는 나라 [398] 그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20 51884 750
14945 [야갤] 깜짝... 청해부대... 아프리카에서 입항거부 .gisa [456] 블핑지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0 64742 1361
14944 [야갤] 박수홍...민사 소송 근황...JPG [685] Cat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0 94851 1210
14943 [싱갤] 훌쩍훌쩍 여자태권도.........jpg [1121] ㅇㅇㅇㅇㅇ(119.67) 11:50 77807 1496
14942 [싱갤] 싱글벙글 인공지능쉑 이건 번역 못하죠? ㅋㅋㅋ [324/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40 54612 629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