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레붕이 일본여행갔다 온 후기 4편 (完)앱에서 작성

그거아닌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11.26 21:00:01
조회 7002 추천 26 댓글 70

3fb8c633e0c12ca77cb3dfb21ec5696f32a2e2bb8d54f15f831c268f4d5af6142ec7348bcf6178b5b19cfc57de291b70be4374

28b9d932da836ef037ec86e54f827d682007a45cff57348a9eec3727b11649d2949c

이른 아침.
비가 조금 내렸는지 도로가 촉촉하게 젖어있... 지는 않은데,
뉴스를 보니 비가 온다고 한다.

오늘도 야외 일정이 좀 있어서 비오면 곤란한데,
하늘이 흐린것을 보니 비가 오는건 기정사실인 것 같았음.




7fed8274b4836af651ef8fe441847d73f68e2ccf425666f18993815437470bcc

그래서 메바클로쨩이랑 사진 찍고 일찍 나왔음.



7fed8274b4836af651ee86e544857d73f49969ca18d49f1c6c2a8860bfb2b74f

이건 스키야에서 먹은 아침밥.

어쩌고 저쩌고 부타동이랑 김치.

돈부리는 김치 없으면 허전해서 먹을때면 무조건 추가해서 먹는다. 맛없는거랑 비싼게 단점일 뿐...


3fb8c32fffd711ab6fb8d38a4383746fc28250162fb935aae1b046f9dd5682c2f5f1652d5f43a9207b36d6d1fd

첫 목적지는 아사쿠사.

아사쿠사의 매력은 뭐라해도 일본식 거리와 함께 저 멀리
보이는 스카이트리가 현대와 과거의 조화를 나타내는게
매력이라고 생각함.


또, 아사쿠사에는 인력거를 체험할 수 있는데,
가격은 좀 비싸지만, 앉아서 관광할 수 있고, 인력거 꾼이 사진 스폿이나 맛집도 알려줘서 돈이 많다면 한번쯤 체험해보셈.
(보니까 여자 인력거꾼도 있던데 좀 멋있더라)



7fed8274b4836af651ee87e542807073b3ce5cbb21f9460e77719df5510e9bd5

아사쿠사의 트레이드 마크 센소지.

3편의 메이지 신궁이 신사였다면, 여긴 절이다.

그래서 불교적인 분위기의 건축양식이 잘 보이는데,
대부분은 60년대에 재건한거라 건물들이 깔끔하다.



7fed8274b4836af651ee84e5428476733d406707b9158caee123acbed53fcdbc

금강산도 식후경이라고 앞에 있는 포장마차에서 꼬치를 먹기로 했는데, 재료가 상당히 많았는데, 안먹을거면 사진도 찍지 말라그러드라.


3fb8c32fffd711ab6fb8d38a4485766dcdc9a5f507b64d7a92d644e007ce13c17372b050de5908bba1080a3e38d1

먹은건 규탄(소 혀)꼬치.

소 혀를 먹은건 이번이 처음인데, 쫄깃하고 탱탱한게 씹는 식감이 신기했다.

가격은 700엔으로 관광지의 포장마차답게 비싸긴 한데,
어쩌겠음;;

친구는 옆에서 초코바나나 사먹던데, 바삭바삭한 초코껍질과 물렁한 바나나의 조합이 쓰래기래.
사과사탕, 감주에 이은 일본애니의 폐혜인듯




7fed8274b4836af651ee87e447857673d3df2285accc01556378d72255831172

센소지와 투탑을 달리는 아사쿠사의 트레이드 마크 카미나리문... 은 아니고 경 내에있는 호조문이다.

어차피 생긴것도 비슷하고 카미나리몬은 사람이 너무 많아서 여기서 찍었음. 여기도 북적여서 아크릴 꺼낼 틈도 없었음;;


7fed8274b4836af651ee87e442817073ba1ed1fa54b97737e76e7919a09e7350

호조문을 통과해서 들어오면 이렇게 연기나는 곳이 보일텐데, 이 연기를 맞으면 복이 들어온다나 소원이 이뤄진다나 한단다.

그래서 레뷰 2기 생각하고 맞고 왔음.



7fed8274b4836af651ee87e442857773755ee83549ea372de0e04c2460570a30

실제로가면 다들 이렇게 모여서 북적북적거리니 복잡한거 싫어하면 통과해도 괜찮다.



7fed8274b4836af651ee87e443817773f9baf4ef8bb53bc853b50b8cdb2e820c

여행하면서 생긴 1엔 짤짤이 버리는 곳.

동전을 던지고 박수 2번+고개 숙이기하면 끝이다.

짤짤이도 버리고 소원도 들어준다니, 일본인들의 이 획기적인 시스템은 한국도 배워야 한다고 생각한다.

사실 5엔을 주로 버리지만, 5엔은 구하기가 꽤 힘들기도 하고 금액이 정해져있는건 아니니 큰맘먹고 1만엔 쾌척해도 된다.
할때 레뷰 잘되게 해달라고 빌어라.


3fb8c32fffd711ab6fb8d38a4787766dae97ce269719e564a06c15a65781433db558e3f15e2d82832e048a8d2059

이건 지나가다 본 자그마한 사당.



7fed8274b4836af651ee87e7448575737cbd567749aabb7562ea101e2eb02bc3

아크릴...

3fb8c32fffd711ab6fb8d38a4789766d8344cd1135b05e760be8a18cc7889a2db2016d45e51d4aaed53de386fc92

마히루.

13







7fed8274b4836af651ee87e1448372736ef35dfb66f544a61cc354aeaea1ecdb

7fed8274b4836af651ee87e14482747349722c3c5e750a27d23b64d09fba6633

이건 찻잎인데 잎의 가공 단계에 나눠져서 판매되고 있었다.

나도 선물로 사갈 차를 몇개 골랐는데, 첫째의 맨 오른쪽은 622엔의 가격에 우려내는 시간이 5~6시간이나 한다.

제일 그대로의 찻잎이라서 저걸로 살까 했는데, 역시 시간때문에 포기했음.

여행선물을 고민한다면, 무난하게 차도 괜찮은 것같음.






7fed8274b4836af651ee84e44181777369af31507a1ebab1bce2312a2cfe2b27

다음 목적지로 가다가 길이 예뻐서 필터 조금 넣어서 찍어봄.



7fed8274b4836af651ee84e44f817773a8b393e6c131d28b769d2045681e6473

옆에는 야구장이 있어서 초딩들이 펑고연습 하고 있더라

나도 끼고 싶었는데, 갈길이 멀어서 참았음.




7fed8274b4836af651ee84e643837573c75f78653e4c4c41b130cf389ca58557

다음 목적지를 가기 위해서 건너야 하는 다리.

스미다 강을 가로지르는 이 다리는 신기하게도 철도 아래를 걷는다.




7fed8274b4836af651ee84e740827273e85670d7327b6a106099e86880067f

가다가 아크릴 꺼내서 ...


7fed8274b4836af651ee84e6448374737ea9a59da6dada0abb2dd180fe0ef2bb

7fed8274b4836af651ee84e645817273168fb66a9932627906b5c416c05abe00

사진 찍는데 까마귀 겁나 돌아댕기던데 물어갈까봐 빠르게 찍고 집어넣었다.

거기에 슬슬 이때부터 빗방울이 조금씩 떨어지고 바람도 쌔지길래 조금 서둘렀다.


7fed8274b4836af651ee82e642817d733aa4bbeb1f47dec9b3224ee6078378e5

그렇게 코앞에 온 다음 도착지 아사히 맥주 빌딩.

저 황금색 커다란 기둥은 맥주 잔을 형상화 한것인데,
참 잘 만들었다고 생각하는 베스트 1위 건축물이다.

그 옆에 검은 건물 위의 황금 똥은 불꽃을 형상화 한거였나?
그런데, 밤되면 빛나는게 진짜 황금똥같음;;
개인적으로 워스트 1위 건축물임.

1등과 꼴지를 한번에 볼 수 있다니 도쿄란 뭘까.



쨌든 마음 같아서는 왼쪽의 맥주잔 빌딩을 가고 싶었지만,
오늘의 목적지는 오른쪽의 황금똥건물이다.

저기는 크래프팅 비어 홀로 낮부터 방금 뽑은 생맥주를
마실 수 있는 곳이다.


28b9d932da836ef037ec86e645817d6d418d2507c6fb6e21b7dd2fe56b873855097031

시작은 흑맥주.

원래 흑맥주는 잘 마시지 않는데, 나중에 마실때 배부르면 절대 안 시켜먹을 것 같아서 먼저 마시고 시작했음.

맛은 굉장히 안정적인데, 맥주맛 표현을 잘 못하겠어서
어설프게 말하다가 욕먹을 거 같으니 넘김.



28b9d932da836ef037ec86e645877d6cd0e3ed837ddc06379b9b74999a8d064269cd5a

첫번째 안주는 치즈와 크레커와 빵.

맥주에 치즈? 라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을 수 있지만,
먹고싶었음.



3fb8c32fffd711ab6fb8d38a4586766d0d521bcbf6d1b478ca6d5d5c581d14c1c621c3df5d41311f869d647e6ebf

두번째는 노오란 맥주. 이름 기억 안남;;

이건 친구가 주문한건데 맥주맛보다 잔이 더 이쁘다고 생각했음.

맛이 없었다는건 아니고, 맛 표현을 모르겠다 이거 ㅇㅋ?



7fed8274b4836af651ee85e441847473bb169aa26ea2c96d95efe40ace74b438

2번째 안주 4종의 수제 소시지

걍 존나 맛있음.
가격 좀 쌔긴한데, 꼭 먹어볼만 함.

같이 나오는 겨자씨랑 먹으면 꿀맛이다.



7fed8274b4836af651ee85e745817c73f963856d323dcc7fa87b2ecde816b0e6

7fed8274b4836af651ee85e74281757380c345558bf93dcbb152c86bc455cafb

안주가 너무 맛있어서 또 시킨 3번째 로스트비프.

로스트 비프는 처음이라 무슨맛일까 궁금했는데,
나는 뜨거운 고기를 좋아하는구나 라고 느꼈음.




3fb8c32fffd711ab6fb8d38a4285766db19465134cb268a876bca52c6f0ecb1df4322ef2df35f39a33a9def1f69d

3번째 술은 이름은 기억안나는데, 특징이 가장 큰 술

저기 동그란 샤베트같은 게 3개가 잠겨있는데,
새콤달콤한 과일 맛이였음.

신기하게도 시간이 오래 지나도 저 형태를 유지하더라.

다 녹으면 먹으려고 1개는 좀 오래 뒀는데도 안녹아서
그냥 같이 삼키니까 녹은상태로 형태만 보존되어 있던거였음;;



7fed8274b4836af651ee82e54281727352ad355161d791245ea74ab09ef92601

7fed8274b4836af651ee82e542847773368b565b638cab53d5e804498c878284

마지막 안주인 이곳의 추천메뉴(인지는 모름) 치즈그라탕빵
나올 때까지 좀 오래걸리긴 했는데, 안먹으면 손해였던 맛.


7fed8274b4836af651ee85e441807073b88adb12e8a8bd067cbf6e1d82fce249

그리고 소시지 한 번 더 시켜서 먹었음.
맛있더라




7fed8274b4836af651ee82e741807c739bdfdf6d1ed3b5844f48844faf035031

돌아가는 길에 찍은 레뷰명소(아님)
카구라 히카리의 영어 대사 씬.



7fed8274b4836af651ee8fe145807073fa867a6f2008c4330cd3731ce9b27c6e

비도 맞고 추워서 일찍 숙소로 가던 중 근처에서 찾은
야끼니꾸 집

한국식이라고 세트에 김치도 주고 하던데,
불판 개 쪼끄마한건 이건 한국식 아닌듯 -_-;

주문한 세트에는 규탄(소 혀)와 호르몬(곱창)도 포함되어 있어서 드디어 제대로 된 고기를 먹는 구나 싶어 기대 많이했음.

실제로 맛있더라.

밥 곱빼기가 무료에 김치 무제한인건 진짜 좋았음.



7fed8274b4836af651ee81e042807d732e2f1fa77ed4fec749fd3958b22e479a

돌아오는 길에 찍은 라이브버스.

안에서 춤추고 노래하고 하던데, 누군지는 모름
근데 겁나 시끄럽던데 항의 안들어오나 싶었음.

가뜩이나 이날 아침에 버스가 민가 박아서 사상자 나왔다는 뉴스를 봐서 신기?했음





3fb8c32fffd711ab6fb8d38a4283766d212e77bf9cd3157bfeca63c662aafa7ece2b7522f6de936dc35bafb62a72

어느덧 5일째. 마지막날이 밝았고,
마지막 관광지인 칸다묘진으로 갔음.

토리이 보이는게 신사라는 것을 강하게 주장하고 있음.



7fed8274b4836af751ef8ee141817073de049dd1bd6559787ae63be65dea1302

이곳이 바로 칸다묘진.

칸다묘진이라고 하면 씹덕 모두가 다 아는 야스쿠니랑 투톱찍는 신사인데, 그 이유는


7fed8274b4836af751ef8ee14e857d739dbe69b0409d1172495626e9ad530241

28b9d932da836ef037ec86e14284716b895354fb28f83a3bb1e8b473f5befad61888a0

7fed8274b4836af751ef8ee042837273b1debdf3773b3c9bf43b7db64d71b353

또 너야? 러브라이브?


악영향이든 선영향이든 어찌되었건 애니역사에 큰 영향을 미친 이 작품에, 레뷰 잘되게 해달라고 기도 드리고 왔다.

대답이 없으시던데 2기는 없는거 같다.

하긴 소원 들어줄정도로 영험했으면 뮤즈가 해체했겠나




7fed8274b4836af751ef8ee044847173f6ffdd2a5672c2305aa2f1f38f398607

러브라이브에 나온 그 계단.
비만 안왔으면 뛰어서 왕복했는데, 바닥이 미끄럽더라고




7fed8274b4836af751ee84e74180707367801bb8adbf163ba42c7e4ab21febad

다시 아키하바라에 돌아와서 체크아웃 전에 먹은 라멘

닭다리를 통으로 넣어줘서 든든하고 국물도 깔끔해서
삼계탕 맛나서 비오는 날 먹기 좋았던거 같음.

이게 일본에서 마지막 식사였고,
체크 아웃 후에는 바로 공항으로 달렸음.





7fed8274b4836af751ee8ee5438072733a94b978cdb3164da27cbb793ad8a15a

면세점에서 본 레뷰 굿즈 '그쪽의 병아리가 너무 귀여워서'.

근데 난 히요코는 좀 별로여서 도쿄 바나나 보니까 싹 다
매진되어 있더라;;
도쿄타워에서 살껄...

그래서 로이스 쳐컬릿만 좀 사서 비행기 탑승함.



0490f719b7826af43fee84e42983766faeff5eedc04ea840b77c45b0d90ff3b43b356919b5fce9

돌아와 부렀당께 인천...



28b9d932da836ef037ec86e14e857d687d9ff3ebbe7209578e7867defaa4aa26904b63

28b9d932da836ef037ec86e044867d68311d0817310e163df4180b6e3fc03d2464b4e2

터미널 도착하니까 00시 자정.

김치찌게 마려워는데 마침 딱하나 연 가게가 김치찌게 집이라 들어가서 두부김치랑 김치찌게랑 섹스 조졌음





95

(끝)


출처: 레뷰 스타라이트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26

고정닉 10

17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공지 개죽이 NFT 당연히 돈이 됩니다! 운영자 23/02/07 - -
설문 눈빛으로 상대방 제압할 것 같은 기센 스타는? 운영자 23/02/06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928/2] 운영자 21.11.18 898978 250
113361 [싱갤] 싱글벙글 낭만의 시대 건물 철거 방법..gif [7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0 14596 102
113359 [만갤] 외국인이 한국와서 혐한에 걸리는 이유......jpg [160] ㅇㅇ(61.78) 08:10 5271 59
113357 [야갤] 핀란드의 감옥에 대해 알아보자 [217] 『야갤탈환』(89.38) 08:00 13733 429
113354 [싱갤] 못생긴사람과 키크고 귀여운사람의 인생 차이 썰 [13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40 11021 57
113352 [헤갤] 아니 시발 볼륨매직 이거 맞냐 [79] ㅇㅇ(211.234) 07:30 8596 46
113351 [E갤] 박스로 이지투콘 만듬 (시연있음) [27] withcow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2334 23
113349 [야갤] 야붕이 의대합격 축하해주냐? [401] ㅇㅇ(223.39) 07:10 20512 272
113347 [야갤] 승우아빠 사과문 떳다 ㅋㅋㅋㅋㅋ .JPG [606]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0 21357 373
113345 [야갤] 찢재명 구속 vs 김건희 특검 [491] ㅇㅇ(5.181) 01:55 25942 363
113343 [아갤] 쿠팡에서 산 반찬에서 비닐이 나왔는데 [326] ㅇㅇ(114.202) 01:45 30569 227
113341 [나갤] [남자필독] 여자들의 속마음 [874] ㅇㅇ(125.185) 01:35 33512 114
113339 [작갤] 가사 커버한 사람 곡 내가 조회수 2천 만들어줬음 [143] 심리사기학교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15383 64
113337 [싱갤] 싱글벙글 여친한테 하면 ㅈ되는 실수.JPG [300] 너희들이싫습니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68381 546
113335 [다갤] 다이어트할때 나트륨을 먹어야 하는 이유.jpg [348] ㅇㅇ(211.234) 01:05 26564 155
113333 [기갤] 배우들도 존나 당황한다는 김은숙 작가 대본.jpg [37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5 33844 464
113331 [해갤] 아버지의 그리움을 담아 작사를 한 호날두 [16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5 13764 110
113329 [야갤] 혜자 창렬 애매...0.5인분 중국집 ㄹㅇ...jpg [725]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35 56414 401
113327 [야갤] 박정희 기념관에 세금 천억 더 쓴다 ...jpg [969] 캡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5 21505 560
113323 [카연] (콘티) 막무가내 - 1화 [33] zeulgon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5 2909 16
113321 [일갤] 도쿄 도심 사진 [92] До%D1%81видан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11778 70
113319 [미갤] AI가 그린 한복 거유 외국인 [589] æsp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43778 563
113317 [해갤] 성시경이 거지꼴로 5천원에 사주 본 썰.jpg [33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38298 495
113315 [싱갤] 당근마켓... 매너온도 0도의 위엄...jpg [307] 네이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63704 693
113313 [코갤] 원신 이노스케 코스프레 했던거 올려봄. [145] 레나천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14489 56
113311 [전갤] 여자들의 호감 표정 [487] 랄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51422 465
113309 [중갤] 씹덕이 미래다. 개발중인 짱겜 기대작들을 알아보ZA [606] 망조의요정캬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23250 264
113307 [야갤] 35년차 사교육 전설.....강의중 개빡침....jpg [55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45954 751
113305 [싱갤] 싱글벙글 현재 난리난 공항철도 자전거 전면제한 [53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28549 120
113301 [판갤] 태국의 트랜스젠더들은 군대를 갈까? [15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24634 120
113299 [해갤] 조원희가 EPL 1년만 뛴 이유.jpg [32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24431 233
113297 [야갤] 일본 명문대학 입결 근황 [475] 룰룰랄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52738 593
113294 [워갤] 특수지상작전세미나 [95] 레밀리아애호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10486 67
113292 [일갤] [2023.01] 도쿄 - 고독한 미식가 순례, 젠젠 [ぜんぜん] [40] 여자아이는싸우면안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7218 46
113290 [싱갤] 싱글벙글 5분만에 들킨 몰카 [406] 알랑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63406 385
113288 [중갤] 중국 귀화 후 첫 금메달 딴 임효준 "그동안 힘든 일 많았다" [51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22444 110
113286 [카연] 해병대에서 장군 모시다가 눈물콧물 다 뺀 썰.manhwa [270/1] 이사오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21636 300
113284 [힙갤] 91년생 힙합 뮤지션 병역 상태 [569] ㅇㅇ(211.234) 02.06 38964 1052
113280 [야갤] 김기현 "공천에 대통령 의견 반영하지 않을 거면 왜 여당 하나" [568] ㅇㅇ(223.62) 02.06 17036 569
113278 [야갤] 윤두창 당무개입에 대통령실 반응...gisa [834] ㅇㅇ(223.62) 02.06 22140 746
113276 [로갤] 진지) 로스트아크가 괘씸한 이유 [428] 이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36399 499
113274 [싱갤] 싱글벙글 일본식 한식 명명법 [52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40263 334
113272 [기갤] 미국식 학폭 피해자의 복수법 [555] ㅇㅇ(118.235) 02.06 45421 265
113270 [해갤] 25살 일반인 시절 삼전 부장보다 돈 많이 벌었다는 노홍철.jpg [689] ㅇㅇ(118.235) 02.06 38976 534
113268 [더갤] 이명박 정부때 벌어진 한국 과학계 레전드 사건. [611] Alf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37161 359
113266 [모갤] 노력한 키작남 인식 [206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52073 507
113264 [야갤] 김정일과 북한에 간 윤도현..jpg [196] ㅇㅇ(211.234) 02.06 28782 194
113262 [싱갤] 싱글벙글 매실차를 새우차로 오해한 캐나다인.jpg [39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31338 179
113260 [나갤] 웹툰작가의 나는 솔로 도전기(???).jpg [217] 갸오오(14.32) 02.06 30251 459
113259 [닌갤] 동숲 게시판에 글쓰면 실제로 주민들이 읽는 줄 알았던 엄마 [35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29994 461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