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과수원게이 우즈벡 국제결혼도전기 5편 - 맞선 첫날

과수원게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11.28 15:15:01
조회 18075 추천 393 댓글 463

 

맞선전날 쓰기전에

   .

국제결혼 이혼에 관하여

주갤에 보면 한녀들이 와서 도망가니 어쩌니 하는 말에 대하여 반박을 좀 하고자 한다.

1. 한녀는 그럼 이혼을 안하는가? 50프로인 것은 말안해도 주갤럼들이라면 다 아는 사실

2. 국제결혼의 이혼은 2012년 정도에 있었던 한국 브로커들에 의한 기획 이혼이 통계에 대부분 잡혀있다.

   .

1번은 대충 모두 아는 사실이고 2번을중심으로 이야기 풀어보려 한다.

   .

우선 기사하나 보도록 하겠다.

 


a76f0daa3502b54a8eee5c60db5bf6ed53dc7a7c9d6fe748b6fd91da5b64232ef540abf178


a76f0daa3502b54a8eee5c60db5bf6ed53dc7a7c9d6ffb16a8f4b6c461631e301a065760a07d


a76f0daa3502b54a8eee5c60db5bf6ed53dc7a7c9d6ffa16a8f4b6c461631e30946325fc41cc


a76f0daa3502b54a8eee5c60db5bf6ed53dc7a7c9d6ffd16a8f4b6c461631e309507ba695639


   .

마지막쯔음보면

   .

한 이주여성인권단체 관계자는 경우에 따라 다르지만 체류 연장부터 이혼소송 지원까지 도와주겠다며 10만원부터 300만원까지 챙기는 브로커들이 있다고 말했다. 김형하 국제결혼피해센터 조사국장은 법무사 행정사 등과 결탁한 브로커들은 이주여성의 이혼 소송을 대리해 큰 돈을 챙긴다일부 이주여성 쉼터나 상담소도 정부 지원금을 받아내기 위해 가정 화합보다 이혼을 유도하는 경우가 있다고 지적했다.

   .

라는 문단이 있다.

   .

그렇다 2010년경부터 활동한 이 브로커들은 법무사 행정사들이 이주여성들을 대상으로 이혼을 하면 일정비용을 챙기고, 이혼시 발생하는 위자료 및 재산분할에서 한몫을 챙기는 것이다.

   .

이이야기는 우즈벡 국제결혼을 결심하기전 베트남 국제결혼정보사에서 들은 이야기였다.

   .

그 베트남 국제결혼정보사 사장님의 말에 의하면

   .

당시 활동한 브로커들은 전국에서 국제 결혼한 커플들을 다문화센터 등지에서 수소문하여 접근한 뒤, 이혼을 하게 해주고, 거액의 위자료를 챙길수 있도록 해주겠다는 말로 접근하여 가출, 가사노동 거부, 가정폭력 유도를 통해 증거를 확보하여 이혼판결을 여성측에 매우 유리하게 판결을 자주 내주는 판사의 법원에 고정적으로 재판을 하여 국제결혼 이혼가정을 유도했다.

   .

해당 재판부는 이혼소송을 하는 변호사 및 법무팀이 매번 같은것과, 해당 소송변호사가 해당지역만을 소송하는 것이 아니라 전국의 국제결혼커플 모두를 변호하는 것을 의심하여 직권조사를 명하여 해당 브로커 일당을 모두 검거하여 재판에넘긴 것으로 나에게 알려줬다.

   .

우즈벡 국제결혼의 이혼율이 높은 이유는 해당 시기에 발생한 브로커 이혼 조작시기에 언어의 특성 및 결혼 방식이 베트남과 다르기 때문에 발생한 일이었다.

   .

우즈벡이 국제결혼에서 이혼율이 높은 이유

   .

1. 우즈벡은 국제결혼을 광고 및 홍보를 할 수 없는 국가로서 국제결혼은 이미 한국으로 국제결혼한 지인의 소개로 국제결혼이 이루어진다. 베트남처럼 대규모 국제결혼이 될 수 없는 구조이다.

 .

베트남의 경우 한국으로 국제결혼을 많이 하게 되더라도 독립적인 개개인의 삶이 되어 정착한 주변에만 영향이 되는 특성이 있으나, 우즈베키스탄 같은경우는 한국으로 국제결혼을 하는 커플이 많지 않지만 무슬림 특유의 연줄로 서로간의 인맥 네트워크가 형성된다. 마치한인타운 같은 느낌

이러한 특성에 따라 브로커가 한명의 커플을 이혼시키고 큰 돈의 위자료와 같은 재산을 챙기면 무슬림 특유의 연줄 네트워크로 인해 알려지게 되고, 이것은 연쇄 이혼이 발생하게 되는 계기가 된다.

.

2. 애초에 국제결혼의 숫자가 베트남에 비해 매우 적기 때문이다.

국제결혼의 숫자 자체가 적으니 이혼의 숫자가 조금이라도 많아질 경우 바로 이혼율이 치솟게 된다.

   .

지금 한녀들이 말하는 이혼 및 도망을 간다고 하는데 이것은..

   .

한국 이혼 전문 브로커들이 다문화센터에 잠입하여 이혼을 부추키는 일련의 작업 때문에 발생한 일이다. 결혼을 축복하고 잘살도록 해야 하지 돈을 위해 가정을 파괴하는 업체는 한국여성이 운영하는 업체였다. 라고 베트남 국제결혼 정보사 사장님이 나에게 말을 해 줬다.

.

http://m.joongdo.co.kr/view.php?key=20180214001336544

추가 기사이며 이 외에도 국제결혼 이혼 전문 브로커를 구글링 해보면 재미있는 기사가 쏟아진다. 시간나는 주붕이들은 구글링 해봐라

 

혹시라도 국제결혼하는 주붕이들은 이 사실을 미리 알고 왠만하면 다문화 센터에는 보내지 않는 것을 추천한다. 괜히 보냈다가 착한 와이프 이상한 물들게하고 이혼할 수도 있다. 아직도 이 브로커들이 많이 활동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

맞선첫날

 

전날 우즈벡에 도착하여 호텔에서 짐을 풀고 잠자리에 들었다가 일어나니 한국시간 오전 7시에 깨어나게 되더라. 우즈벡 시간 새벽 3시던가....사람 몸이 되게 신기한게 한국에서의 리듬을 알아서 자동 기상시키는게 솔직히 무서웠다. 어떻게든 잠을 더 자려 발버둥치다보니 우즈벡 시간으로 아침7시가 되었고, 바로 내려가서 식사를 했다.

   .

오늘 맞선 첫날인데 나름 머리에 빗질도 좀하고 면도도 수염기른 곳을 제외하고 모양도 좀 잡고..

   .

식사를하고 씻고 난다음 주갤질을 좀 하다가 10시가되니 사장님이 프론트로 내려오라 하시길래 내려갔다.

 

프론트에서 대기중이시던 사장님은 통역을 소개해주셨고, 통역과 운전기사 사장님 나 이렇게 네명이서 면접장(식당)으로 이동을 했다.




이 영상은 3일차에 찍은건가? 아무튼 기억이 잘안나는데 이런식으로 차가 존나게 흔들린다. 멀미 약한넘들은 멀미약 챙겨라. 도로사정 정말 안좋다

   .

내가 있는곳은 분명 우즈베키스탄의 수도 타쉬켄트였는데...주변에 보이는건 낮은건물들과 완성되지 않은 미완성건물 그리고 목화밭이 거대하게 펼쳐져 있고 산이 없는 거대한 지평선이었다.

   .

길에는 나귀가 리어카를 끌고가고 있었고, 젖소들을 치고 있는 사람도 보였다.

   .

한참을 가다가 레스토랑에 도착을 해서 방을 잡고 자리를 잡아 맞선준비를 하니 나를 만나러 예비신부들이 하나둘 모이기 시작했다.

   .

여기서 맞선시스템을 소개를 조금하자면,

   .

한국에서 국제결혼정보사에 남성의 프로필을 사진과 함께 주면, 국제결혼정보사에서는 해당정보를 우즈베키스탄에 있는 마담들에게 언제 이 사람이 맞선을 보러가니 해당 면접장 레스토랑으로 와주십시오 라고 연락을 돌리게 된다.

   .

그럼 1차적으로 그 연락을 받은 우즈베키스탄 여성분들은 남성의 재력, 나이, 사진, 학력, 신체조건 등 한국에서 제공한 정보 및 자기소개가 번역된 자료를 보고, 마음의 결정을 하여 한번 만나볼까 라는 생각이 들면 해당 식당으로 모이게 된다.

   .

이 여성들에게는 약간의 교통비와 식사비가 지급되고 이 돈은 신랑이 업체에 지불한 돈으로 지급되게 된다.

   .

아무튼 나는 첫날에 16명정도 맞선을 보게 되었다.

 

1번부터 시작하여 1:1로 마음에 드는 여성은 20-30분 정도 면접을 봤고 마음에 안드는 여성은 5분에서 10분정도 대화를 나누다가 돌려보냈다.

 

첫날 내가 맞선본 여성은 나이가 80년대 후반생인 여성도 있었고 소위 뚱이라 말하는 체격이 있는 분도 있으셨으며 나름 생글생글 잘 웃는 여성분도 있었고, 학창시절 내가 짝사랑한 여성과 굉장히 닮은 여성도 있었다.

 

간단하게 내가 질문한 한두가지 질문중 공개할만한 좀 센 수위는 지난번 간단하게 기억저장용으로 올린 질문만 밝힌다.

   .

ex) 혹시 밤에 내가 친구를 집에 데려올 수 있는데 음식준비를 할 수 있느냐 (문제없다고 함)

   .

혹은 가사일은 내가 어느정도 도와줘야하느냐 (대부분이 그냥 자기가 알아서 한다고함 한국요리를 몰라서 그거만 가르쳐달라는 애들도 다수)

   .

시부모 잘 모실수 있느냐

그 외에도 다양한 질문이 있었지만 생략하고 질문에 대한 대답은 여자력이 뿜뿜한 흡족한 대답을 16명 모두가 대답을 했다. 그럼 내가 선택할건 두가지였다.

   .

뭐긴 뭐야 나이랑 외모지..

   .

선택을 할 때 내가 결정할건 성격이 아니었다. 왜냐고? 전부 가사일은 알아서 척척할거고, 야밤에 친구를 데려와도 식사준비정도는 아무 문제 없고 시부모도 잘 모실 수 있다고 하는데... 다들 너무 착한거 아니냐? 이런 대답할 수 있는 한녀 있긴하냐?

.

그리고 한국에서 맞선을 할 때 이처럼 남자가 갑의 입장이 될 수는 있긴하냐? 대부분 맞선장에서 여성의 선택을 기다리며 호감도작을 해야하는 을의 입장에서 맞선을 보는게 보통아니었냐? 한녀는 30대 중반이 나랑 맞선본답시고 나와서 자기는 누굴 만났느니 자기는 월 얼마 이상을 버는남편에 전업주부를 해야하고, 남편이 독박가사 독박육아 안 시켰으면 좋겠느니 이딴 소리하는데..

   .

우즈베키스탄에서는 저걸 본인이 다 하고 사랑만해 달라며 바람피지 말아달라고 하는게 전부고.. 아 금전적 지원은 이날 안물어보고 다음날 물어봤다. 해봐야 얼마나 되나 싶었다.

   .

나는 맞선을 하면서 내가 노트에 열심히 적은것과 사진을 비교하면서 심사숙고를 해서 1차적으로1차적으로 7명을 뽑아서 프로필 리스트를 만들었다.

   .

해당 프로필 작성 노트를 읽으면서 느낀건 여자에게 나이란 정말 잔인 하다는게 느껴졌었다. 성격들과 대답이 너무 흡족하여 결국 나이로 필터링을 하니 23세 이상 여성은 다 걸러지고 결국 4명이 남고 그 중 가장 나이 많은 여성이 00년생이었으니.. 이 나이가 23세 맞지?

   .

20대 초반의 여성들이 무려 나의 선택을 기다린다... 이거 한국에서 경험이 가능한거 맞긴하냐?

그래서 솔직히 흥분좀했다.

.   

무려 23세 이상은 다 걸러지더라!!

   .

그 여성들한테 물어보니 1명은 거절하고 3명이 오케이 했다.

   .

첫날 맞선본 여성은 총 16명을 봤고, 해당여성들은 자신의 차례가 지나간 다음 모두 집으로 갔다. 나는 그중 오케이한 3명을 다음날 다시 만나기로 하고 호텔로 가서 그날 찍은 사진과 글을 올리려고 했는데 와이파이가 끊겨서 하루치 글을 올리지 못했다.

--------------------------------------------------

내일은 맞선2일차 우즈벡3일차다.





출처: 주식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393

고정닉 27

2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공지 돈이 되는 개죽이 NFT 공짜 받기! 운영자 23/01/30 - -
설문 붕어빵 잘 팔 것 같은 MZ 연예인은? 운영자 23/01/30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901/2] 운영자 21.11.18 849844 248
111322 [슬갤] 홍콩 대만 프로모 팝업 봐라 [35] ㅇㅇ(180.228) 01.29 1914 12
111320 [싱갤] 싱글벙글 젖잘싸 [16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9 26181 203
111318 [기갤] 3D 프린터로 상?컬트 만들어본 후기 [60] 벤지_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9 3083 70
111316 [공갤] 공군 급양병 현실...manhwa [162] ㅇㅇ(211.36) 01.29 10803 131
111314 [누갤] 80년대 로망 포르노의 色감 [18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9 15392 152
111312 [싱갤] 싱글벙글 아동 성전환충 팩폭하는 미국할배 [233] 오슬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9 28127 251
111310 [카연] 약후)군대에서 처녀귀신을 성불시키는 만화 [84] 김청풍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9 11945 205
111308 [남갤] 오늘자 깡형...범고래 소신 발언.jpg [217] 북어국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9 18404 162
111306 [싱갤] 싱글벙글 조명회사라고 불리는 아우디 A7 [16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9 16275 74
111304 [인갤] 독도 비교육용 게임을 만들었습니다. 피드백 부탁드립니다. [243] ㅇㅇ(211.227) 01.29 8261 115
111300 [야갤] 국가와 민족은 인위적 허상.jpg [688] ㅇㅇ(58.140) 01.29 17274 260
111298 [주갤] 아니 뭐 이태리에서 다들 마시는데 [193] 카톡반장(116.47) 01.29 19162 59
111296 [주갤] 막대하는 여친때문에 힘들다는 블라인드인 [160] 주갤현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9 23310 133
111294 [싱갤] 싱글벙글 맛잘알 서장훈 [37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9 34466 468
111292 [카연] 결혼은 ㅊㄴ와 해야하는 이유.manhwa [278] 꺅뚜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9 35045 849
111290 [기갤] 강적들 김민전교수 "한동훈의 행보는 젊은세대의 모습반영" [29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9 16685 384
111288 [레갤] [사진다수]서부시대 남녀노소 존나 만들어봤다 [93] 세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9 7254 63
111286 [포갤] 본토 럭키박스 vs 한국 럭키박스 [177] ㅇㅇ(119.71) 01.29 27724 327
111282 [국갤] 전 여자 친구 썰 [447] dash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9 34028 498
111280 [필갤] 최근에 본 전시사진들 [36] 지구의평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9 7600 20
111278 [싱갤] 싱글벙글 군생활 꿀빠는 방법 대공개 [58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9 53554 764
111276 [주갤] 고전) 여자에 대한 18가지 사실 [403] ㅇㅇ(118.235) 01.29 32443 453
111274 [자갤] 혼다 NSX에 대해 알아보자.Araboza [164] 맥라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9 10931 185
111272 [카연] [BGM] 일본 교환학생 다녀온 만화 18화.manhwa [205] 치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9 12999 314
111270 [코갤] 한국테크놀로지에 대해 알아보자 [84] hushpuppiesdo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9 17079 115
111268 [싱갤] 싱글벙글 각국 열병식 모음 (움짤) [196] 슬러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9 11586 87
111266 [주갤] 중국 화장품이 인기라네 요즘은 ㄷㄷ [700] ㅇㅇ(125.143) 01.29 35239 83
111264 [도갤] 한국에 만들어질 거대 인공해변... ㄷㄷㄷ [630] ㅇㅇ(121.160) 01.29 39577 157
111260 [싱갤] 싱글벙글 ㅇㅅ가 ㅈㄴ하고싶던 일본고딩 근황 [21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9 69555 579
111259 [로갤] 오늘자... 정치로 난리난 인벤... 내로남불... JPG [678] ㅇㅇ(14.32) 01.29 34598 431
111257 [군갤] 中관영지, 미군 장성 '중국과 전쟁 예감' 발언에 "무모·도발적 [379] A330MRT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9 15689 148
111255 [도갤] 대만 "또" 한파로 100명이상 사망함..news [889] ㅇㅇ(223.33) 01.29 25800 327
111254 [카연] 수상한 소꿉친구 (프롤로그) [55] 만냥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9 8396 56
111252 [싱갤] 싱글벙글 ㅈㄴ 멋있는 영웅들 [61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9 58458 1105
111250 [싱갤] ㅅㅂㅅㅂ 한국여권 이용한 중국인... JPG [30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9 63893 784
111249 [야갤] 이와중에 여성부 근황 ㅗㅜㅑ jpg [1319] ++스나이퍼갑(106.102) 01.29 45988 912
111248 [주갤] (약혐) 日노녀의 사회문제 '고미야시키(쓰레기집)'.news [507] ㅇㅇ(61.72) 01.29 23907 442
111244 [싱갤] 어질어질 전주한옥마을 물가 근황 [85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9 40642 447
111243 [중갤] K게임업계인들 근황...jpg [1677] ㅇㅇ(1.242) 01.29 49862 514
111242 [디갤] ㅈ니갤에 올리는 ㅈ니들고 갔다온 영종도 개쩌는노을 [77] ㅎㅈ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9 9540 44
111240 [군갤] 최초의 파일럿 출신 미합중국 대통령 [75] 투하체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9 19341 135
111239 [국갤] 검찰, 곧 이재명에 구속영장 청구 ㅋㅋㅋㅋㅋㅋㅋ [53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9 26520 860
111236 [싱갤] 싱글벙글 외국인이 찍은 한국의 모습 [440] 랑가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9 39966 314
111234 [자갤] 운전유튭보는데 이기뭐고 [64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9 38183 1106
111233 [야갤] 빅토르안, 성남시 코치직 탈락...jpg [602] ㅎㅎ(114.108) 01.29 28185 360
111231 [싱갤] 싱글벙글 릭앤모티 성우 근황.jpg [294] 좋은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9 41761 256
111230 [야갤] 만취하고...지구대에서 재워달라는 21살 ㄹㅇ...jpg [629]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9 43560 471
111226 [판갤] 북유럽 남자랑 한국여자랑 결혼한경우 [917] アサイラ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9 42699 840
111225 [싱갤] 오싹오싹 독립운동 최악의 흑역사 [127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9 57704 768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