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박지성이 빈말이 아닌 "진짜 해버지"인 이유.JPG앱에서 작성

ㅇㅇ(117.111) 2022.11.29 13:30:02
조회 53073 추천 2,740 댓글 688

보통 박지성이 해버지인 이유하면

떠오르는 업적






7ceb867ebc8468f13ae798bf06d60403a9d74bf3a30972bd0e

7ceb867eb38b6ff23de798bf06d604039f3e3f83be68a572a5

일반인은커녕 선수들조차 해축 중계는커녕

당대 최고 빅클럽 맨유의 위상도 몰랐을 때









7ceb867eb38b6ffe37e698bf06d60403850c76ba36a5389392

7ceb8675b48b61f03beb98bf06d60403b32659c56721986683

7ceb867eb38b6ff23ae798bf06d60403ff10a172558707ea36

7ceb8675b78b6ef43bee98bf06d60403741f9be5f9dc23133e

7ceb8670b08168f438e898bf06d60403f680e799344f583d4e

7ceb867eb3826ef339ee98bf06d604030e0ccad27f857562cf

7ceb867eb3826ef339ed98bf06d60403f9afc4461ec77814dd

7ceb8670b0866ff13ae798bf06d60403a54fc070cc6ff0e038

박지성의 맨유 이적

+ 프리미어리그 아시아 중계권의 시작으로





해축이 마이너 문화가 아니라

방구석 해충들이랑 급식들

전 연령층이 즐기는 메이저 문화로 떠오르게 됐다








하지만 이뿐만 아니라

박지성이 "진짜 해버지"라 불릴만한

해충갤에선 도저히 알려주지 않던 이유














7ceb867ebd806cf43eee98bf06d60403b9539c52c23f604c92

프리미어리그에 막 진출한 조원희

막막한 그 앞에 차를 몰고 나타난 한 남자









7ceb867eb38b6ffe37e69ee45f9f2e2d4c1472a999eba8ff55c0374a

직접 밥까지 해줘 먹이면서

조언을 아끼지 않는다...









7ceb867eb7806bf23ee698bf06d60403d32477ffb1c87b087e

뿐만 아니다.

아직 아무것도 모르는 조원희의 적응을 위해

피엘을 체감할 수 있도록 직접 최고의 클럽, 맨유의 경기 티켓을 구해와서 직관하도록 도운 대버지










7ceb8671b5866af43def98bf06d604038b147932ae119330f2

이런 선배의 지극정성에 조원희는

박지성의 일거수일투족을 물어봐가며

애틋한 마음을 드러낸다








7ceb867eb7806bf23ee698a518d60403f039ac030d40b300de

얼마 전에는 부상으로 거동 불편한 후배위해

밥까지 직접 날라주던 대버지였다








이번에는 김신욱이다.








7ceb8670b1846ff43dea98bf06d6040372ce09ff79f06b0517

김신욱이 대표팀 주전에 밀려서

기로에 서 있던 시절

힘들었던 김신욱에게 찾아와서 기운을 불어넣은건

대버지였다.






뿐만 아니라







7ceb867eb7806bf23ee69ee45f9f2e2d65ade31de326b26f5fff1f33

"가슴에 태극기를 달고 뛰는 한

우리의 모든 것을 걸고 뛰라"라는 말을 남기며..




이런 박지성에게 김신욱 또한 열광한다









이번에는 김재성이다.






7ceb867fb7856efe39e698bf06d604033aae6c5392ed063f4b

호주에 막 김재성이 진출했던 시절

박지성은 호주 언론과 직접 인터뷰하며

동료들로부터 그가 인정받도록 도왔다.





이전에 소개되었던 김재성과 박지성 간의

축구화 미담을 기억하는가?








7ceb867ebd806cf43dea98bf06d60403b23139bfb7900c68fdf4

그렇다.

후배의 싸구려 운동화를 눈여겨본 선배는

어느날 그에게 나이키 운동화를 선물했다.





오랜만에 대표팀에서 재회한 후

김재성이 말을 걸고 싶음에도

본인을 기억하는지 몰라 긴장하고 있었을 때




그를 기억하고 있던 박지성은 내뱉었다


"재성아, 우리 둘만 수원 공고 출신이지?

우리 열심히 해보자."








이번엔 구자철이다.






7ceb867eb38b6ffe37e69ee75f9f2e2dbf375c922a1fe4fcb92430f7

분데스리가 이적을 앞둔 구자철에게

박지성은 직접 연락해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7ceb8675b48a69f036ec98bf06d6040362a1e26999e5b01326ed

구자철이 박지성을 존경하는 이유다







이번엔 손흥민이다.



아시안컵, 대표팀 막내와 룸메가 된

하늘과도 같던 선배 박지성





7ceb8675b7866ef138e698a518d60403c3285de8c274fd38fa

그런 손흥민에게 박지성은 매일 밤 일깨웠다

"흥민아, 너가 대한민국 축구의 미래다."






7ceb867ebd806cf439ec98bf06d604038fb68ac5951928b7ae

어? 여기 한국 축구의 미래가 있네?







7ceb867ebd806cf437ee98bf06d60403f787d0a88d15c9bb11

그런 박지성을 손흥민은

"위대한 한 명의 인간"으로 기억한다







이번엔 지동원이다.






7ceb8672bd8261f33def98bf06d60403438bb6398ae427a41d

19살 지동원에게 한국 축구의 상징

박지성이 먼저 다가와서 같이 밥을 먹는다

지동원은 박지성의 모든 말을 가슴 깊이 새겼다







7ceb8675b3856aff39eb98a518d60403836461b25197d272a8

7ceb867eb38b6ffe37e698a518d60403f81c81a872bca50d18

박지성이 인터뷰에서 한 말

맨유에서의 경험을

"대표팀 모두에게 나누어주고 싶다"







이쯤되면 예상해볼 수 있다

박지성이라면 빈말이 아닐 것임을








7ceb867eb38b6ff236e798bf06d60403e90f03faed58d8827d

신영록이 증언했듯이









7ceb867eb38b6ffe37e69ee65f9f2e2d92a31c335fc301cb36d60868

기성용이 증언했듯이








7ceb867eb38b6ffe37e69ee15f9f2e2de8201272fdc1021f0a8ee686

박지성은 대표팀의 모든 군기를 철폐시키고

자신의 후배들에게 자신이 겪은 모든 것들을

테이블마다 바꿔가며 들려주고

후배들과 단합함과 동시에 시간을 가졌다









7ceb867fb7856efe36eb98bf06d60403048b6892de993aeb61

이러한 존재감은 실제 성적으로도 나타난다








7ceb8670b08168f53fed98bf06d4231d8b9a7468ca79f990386d

그리고

이렇듯 좋은 선배의 선례를 보고 자란 후배들도

이러한 선례를 적용시켜 나간다













이런 선배를 보면서 후배들은









7ceb8675b7856ef339eb98bf06d60403f7edce79c528c1e5f7

7ceb867ebd806cf539ea98bf06d6040302f4c3812e6aedc790e7

선배를 모시고 살고 싶어하고








7ceb867eb0806af738eb98bf06d6040319863bde3e123f87a8

후배들을 위해 길을 열어준 선배를 존경하며









7ceb8670bd856ef33be698bf06d60403cc90c51662ca78f8ee

또래 친구 또한 그를 인간적으로 존경한다










방구석 해충 주작러는 모르지만


박지성이 닦아놓은 길을 걷고


박지성이 일구어낸 대표팀 문화 속에서


대표팀에서 그의 경험을 전수받으며


해외로 나갈 때 온갖 조언과 격려를 받은






후배 선수들에겐


그가 "진짜 해버지"인 이유








7ceb867eb38b6ff236e698bf06d60403679fc53476da76f605

내가 맨체스터에서 뛰는 것은

"한국의 대표"로 뛰는 것과 마찬가지이다



내가 실패하면 한동안 세계 탑클래스팀에서는

한국 선수 영입을 꺼려할 수 있다.



그런 의미에서 작은 것 하나라도 게을리 할 수 없고

나의 두 어깨는 결코 가벼울 수 없다.









우리는 몰랐던 그가 어깨 위로 느끼고 있던

무게감.......















7ceb8675b48a69f036ec9ee45f9f2e2d22813c513742bf52ae4c7048

7ceb867ebd806cf23fef98bf06d604038a82f39774941da1eb

7ceb867fb78a69fe3cef98bf06d604034628f9c4cd371b5a1f

7ceb8670b38769fe3eea98bf06d60403d288eb9a9573959b3a

감사합니다.

당신의 성공이 후배들이

걸어나갈 길을 닦아놓았습니다.

당신이 감당해야 했던 무게감






7ceb8670b1846ff23bed98bf06d60403d772c2eebfd2eebc06

7ceb867fb78b69f03eea98a518d60403f6af41b5a3018346d247

7ceb867eb0806af739e998bf06d604037bdb3b9e2ddfe4b34a

덕분에 우리가 해외 축구를

지금 이 자리에서 즐길 수 있습니다.

한국 축구계의 영원한

GOAT여.






출처: 해외축구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2,740

고정닉 297

105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붕어빵 잘 팔 것 같은 MZ 연예인은? 운영자 23/01/30 - -
공지 내가 받게될 개죽이는 과연? 운영자 23/02/05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939/2] 운영자 21.11.18 890886 250
113054 [F갤] F1 차폭과 타이어폭의 변화와 그 영향 [1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3:30 1186 48
113052 [싱갤] 우울우울 쓰레기유전자.mamhwa [175] 삼각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3:20 17527 169
113050 [러갤] 이번 전쟁의 근본적 원인을 보여주는 영상 (스압) [162] ㅇㅇ(175.208) 23:10 5611 171
113048 [최갤] 선공개)성근옹 쭈굴승짱 재회(feat.재고처리 심수창) [59] ㅇㅇ(59.0) 23:00 3734 108
113046 [도갤] 네덜란드의 특이한 빌딩 [213] ㅇㅇ(119.70) 22:50 7140 46
113044 [카연] 아포피스 2화 [55] 밀성_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2:40 1379 11
113040 [야갤] 확률과 통계에 가장 자신있는 수학강사가 이거 잘한다고 안하는 이유 [291] ㅇㅇ(223.33) 22:20 16531 264
113036 [중갤] 스타필드 , 레드폴 개발 근황 [271] ㅇㅇ(220.126) 22:00 22710 127
113034 [중갤] 2월 1일날 입사했는데ㅋㅋㅋㅋㅋㅋㅋ이게맞냐?? [523] ㅇㅇ(211.234) 21:50 27901 252
113032 [야갤] 재업)“사흘간 설사 시달려”…온라인 ‘핫딜’ 육회 먹은 수십명 식중독 [479] ㅇㅇ(223.33) 21:40 21571 266
113030 [싱갤] 싱글벙글 관음에 미친 스웨덴 [52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30 42423 288
113028 [기갤] 중국 내 한국산 카피 짝퉁 급증...중국정부도 나서 [155] ㅇㅇ(223.33) 21:20 18362 206
113026 [헌갤] (스압)조혈모세포 기증 후기 [186] 고명지사톨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10 7217 250
113024 [기음] [금주의 신상] 2월 1주차 신제품 먹거리 모음.jpg [150] dd(182.222) 21:00 9980 88
113022 [코갤] 블록체인 기술 연구하던 회사가 코인 발행 포기한 이유..jpg [428] ㅇㅇ(223.33) 20:50 20732 285
113020 [싱갤] ㅅㄱㅂㄱ 라드유가 좋은 식용유인 이유.jpg [44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40 27582 228
113018 [야갤] 대놓고 싸우자는 말투..? [710] ㅇㅇ(58.225) 20:30 30070 491
113014 [중갤] 여초 / 블라인드 회사 말투 논란..JPG [1954] ㅇㅇ(124.53) 20:10 35103 294
113012 [카연] 중국형벌잔혹사 13. 여치의 삶 ep.7 (닝겐부타) [141] 임여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00 6963 97
113010 [싱갤] 경제경제 세계사 가장 큰 폭탄들을 알아보자 [236] 무대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50 16715 151
113008 [워갤] 국군 홍보사진의 최전성기 [119] 브라보투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40 17358 132
113006 [부갤] 국민연금 고갈은 예상 보다 더 빨라진다.JPG [549] ㅇㅇ(59.12) 19:30 23106 348
113004 [야갤] 최저임금의 적정가격은 0달러.jpg [1777] ㅇㅇ(58.140) 19:20 36592 391
113002 [싱갤] 싱글벙글 오늘자 ufc 한국선수들 결과 총정리 [22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10 20147 127
113000 [대갤] 트와이스 쯔위, '182억' 초호화 펜트하우스 매입… [482] 0000(211.230) 19:00 31546 170
112998 [차갤] 2달만에 600 -> 3억 5천 만든 후기 [556] 고졸무직앰생백수코인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50 40131 157
112996 [주갤] 고전) 남자는 여자를 잘 골라야한다는 부산대 학생 [521] 주갤현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40 38855 688
112993 [철갤] 텍티컬 빠루? DIY 로 7000원짜리 텍티컬 빠루 만들기. [126] 삼심(124.111) 18:20 10982 54
112991 [군갤] 옛날옛날 유행했던 권총사격자세 [237] 다련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10 32679 72
112990 [싱갤] 싱글벙글 브랜드 안경 선글라스가 비싼 이유 [319] 레이퀀스뱅큐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0 33998 387
112988 [카연] 병) 퍼리차원으로 [86] 준한준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50 10571 141
112986 [리갤] 지금까지 모은 개버풀 유니폼/트레이닝 컬렉션 [83] 빌샹클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40 6127 54
112985 [주갤] 한녀가 회사 부장한테 피임약 먹인 사건. jpg [45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30 51674 1048
112983 [와갤] 디캔터 갤러리 보고 해 본 오늘의 실험 [118] only055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20 7520 43
112981 [싱갤] 싱글벙글 블레임룩의 정석이라는 여자..jpg [26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10 37498 230
112980 [국갤] 이태원 유족 “분향소 철거시, 휘발유 준비해놓고 죽을것” [1669] ㅇㅇ(221.165) 17:00 35121 1012
112978 [싱갤] 싱글벙글 mma 모음 [10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50 18737 68
112975 [여갤] 러블리즈 진이 말하는 아이돌 연애 jpg [556] ㅇㄹ(110.35) 16:30 43051 574
112973 [출갤] 한국에선 사람 겉모습 절대 믿지 마라(Feat. 본인 군대썰) [492] ㅇㅇ(121.145) 16:20 42389 682
112970 [야갤] 룸카페 청소년 출입 금지 시키겠다는 여가부.jpg [1790] ㅇㅇ(194.195) 16:00 46335 601
112968 [싱갤] 싱글벙글 연봉 140억 선수가 못하는 것 [343] LizDebick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50 55509 289
112966 [군갤] F-22 중국 정찰풍선 미사일 격추 [618] DownFal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40 30310 364
112965 [야갤] [오피셜] 역대 일본 애니메이션 국내 흥행 순위.jpg [400] ㅇㅇ(207.148) 15:30 37771 325
112963 [카연] 여포 죽기 직전 만화 [225] 살짝속아주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20 24695 282
112961 [스갤] S23울트라 원신플레이 리뷰 놀라운 결과 [674] ㅇㅇ(211.234) 15:10 31446 261
112956 [누갤] 일본 2000년대 시네마 감성 [12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40 23299 104
112955 [싱갤] 의외로 건강에 안좋은 음식.jpg [93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30 62851 354
112953 [갤갤] 스압) S23 시리즈 가젯 케이스 정리...youtube [184] 110.1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20 17602 131
112951 [가갤] [요리대회] 오너의 볶음밥 [56] 불상한새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10 11357 51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