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中 ‘탕핑족’ 佛 ‘희생당한 세대’… 세계 각국 확산되는 ‘N포세대’

한국뜬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11.30 17:35:01
조회 28416 추천 347 댓글 688

2030 머니로그 청년들의 금융 분투기]〈1〉 청년들 취업난-빈부격차에 좌절

7cec8073b48a6bf33af187fb1cc1231d70cd7a2331d7839714ed38


중국의 한 대학생이 캠퍼스 내에서 준비한 리포트를 주변에 뿌리고 누워 있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바이두 캡처
중국의 샤오밍(小明·20) 씨는 대학 졸업 후 30번 가까이 채용 면접을 봤지만 탈락했다. 취업을 포기한 그는 부모님 집에 얹혀살면서 ‘탕핑({平)족’이 됐다. ‘드러눕다’라는 뜻의 탕핑은 취업도 결혼도 하지 않고 최소한의 생계비만 벌며 지내는 중국 젊은층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샤오 씨는 한 달간 아르바이트로 3000위안(약 56만 원)을 벌어 이 돈으로 1년을 버틴다. 하루 한 끼만 먹고 1위안 정도만 쓴다. 가장 큰 돈을 쓰는 곳은 매달 내는 인터넷 요금 40위안이다. 그는 “힘들게 직장 다니는 친구들도 결국 빚내며 사는데 빚 없이 탕핑하는 내가 더 잘 사는 삶”이라고 말했다. 최근 중국에선 2000년대생 ‘링링허우(零零後)’와 1990년대생 ‘주링허우(九零後)’를 중심으로 탕핑족이 늘고 있다.



7cec8073b48a6bf13ef187fb1cc1231d655a8debb9cbc8325e77


‘N포세대’는 한국에만 있는 게 아니다. 팬데믹 시대를 살아가는 세계 각국의 청년들은 비관과 좌절, 분노를 일상으로 품고 지낸다. 좁아진 취업문, 자산 가격 급등에 따른 심리적 빈부격차 등이 만들어낸 모습이다. 미국의 문화평론가 앤 헬렌 피터슨 씨는 최근 저서에서 “밀레니얼 세대(1980년대 초반∼2000년대 초반 출생)는 부모처럼 살기 싫지만 부모만큼 되기도 어렵고, 최고 학력을 쌓고 제일 많이 일하지만 가장 적게 버는 세대”라고 했다.

🌕 “미래도 희망도 없다”

7cec8073b48a6bf33df187fb1cc1231d627f8c2c6b34229f26ba


일본에서 올해 유행하고 있는 ‘오야가차’를 나타낸 이미지. 부모를 뜻하는 ‘오야’에 장난감 뽑기 게임기를 지칭하는 ‘가차’가 함쳐서 ‘부모 봅기’란 의미를 갖고 있다. NHK 캡처

최근 일본에서 발표된 ‘2021년 신조어·유행어 대상’ 후보로 ‘오야가차(親ガチャ)’가 올랐다. 오야가차는 부모를 뜻하는 오야(親)와 장난감 뽑기 게임기를 가리키는 가차(ガチャ)를 합친 것으로, 직역하면 ‘부모 뽑기’다. 한국의 금수저, 흙수저처럼 개인의 노력이나 능력과 상관없이 계급이 대물림된다는 뜻을 담고 있다.


대학생 요시다 사유리 씨(23)는 “친구들이 가난한 자신의 처지를 ‘오야가차에 실패했다’는 말로 표현한다”고 했다. 일본 시사주간지 뉴스위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일본 노동시장의 양극화가 심해지고 가계 빈부격차가 커지면서 ‘오야가차’란 말이 유행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7cec8073b48a6bf338f187fb1cc1231d9479ec4d3b793447c8fe

3년째 탕핑 생활을 하는 중국의 샤오쥔(小軍·32) 씨는 취직은 하지 않고 동영상을 공유 플랫폼에 올려 매달 1500위안(약 27만 원)을 번다. 이 중 하루 한두 끼 식비 등에 500위안을 쓰고 한 달에 1000위안을 모은다. 샤오 씨는 “20위안어치 돼지고기를 사서 최대한 얇게 썬 뒤 열흘 이상 먹는 게 식비를 아끼는 방법”이라고 했다.


중국의 탕핑족이 늘어난 건 개혁개방 이후 사회적 불평등과 빈부격차가 확대된 가운데 취업난과 주택난에 시달리는 청년들이 많아진 결과로 풀이된다. 올 초 중국 기업의 한 최고경영자(CEO)가 탕핑족 청년을 겨냥해 “큰 꿈을 이루기 위해 더 많이 경쟁하고 노력해야 한다”고 꼬집었다가 사과하는 일이 벌어졌다. 한국 기성세대의 잔소리가 ‘노오력’(노력의 풍자어)이 된 것과 같은 맥락이다.


요즘 미국에서는 매달 역대 최대 규모인 400만 명 이상이 자발적인 퇴직을 하고 있다. 특히 젊은 세대가 이 같은 행렬에 대거 몸을 싣고 있다. 9월 현재 20∼34세 미국인 중 4분의 1 정도가 경제 활동을 하지 않고 있다. 최근 미국의 역대급 구인난을 감안하면 이들 대부분은 구직 활동도 하지 않는 것으로 추정된다.


미국에서는 젊은 나이에 조기 은퇴해 경제적 독립을 꿈꾸는 ‘파이어족’이 꾸준히 늘고 있다. 2008년 금융위기 때 베이비붐 세대의 몰락을 목격한 밀레니얼 세대가 최근 팬데믹 위기까지 겪으면서 이런 경향은 더 짙어졌다.


🌕 커지는 분노… 집값 급등, 취업난에 청년층 시위 잇달아


“집은 백만장자만을 위한 게 아니다.” 지난달 2일 이스라엘 최대 도시인 텔아비브의 로스차일드 광장에서는 치솟는 집값에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어린아이를 데리고 나온 젊은 부부 등 청년층이 시위의 주축이 됐다.


타임스오브이스라엘에 따르면 텔아비브의 방 4개짜리 아파트 평균 가격은 현재 약 96만 달러(약 11억5000만 원)로 10년 새 2배로 뛰었다. 이스라엘에서 컨설턴트로 일하는 대니얼 로즈힐 씨는 “집을 살 수 없다는 위기가 청년들의 미래를 어둡게 한다”고 했다.


7cec8073b48a6bf339f187fb1cc1231d5d3601ee7c5803be48ca


올해 3월 프랑스 파리 거리에서 대학생들이 ‘희생당한 세대’(Génération sacrifiée)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시위를 하고 있다. 프랑스24 캡처

최근 프랑스의 청년들은 스스로를 ‘제네라시옹 사크리피에(G´en´eration sacrifi´ee·희생당한 세대)’라고 부른다. 코로나19 위기 이후 정상적인 학업도, 취업도, 대인 관계도 제대로 하지 못하는 첫 세대가 됐다는 뜻이다. 지난해 대학원 석사를 마친 샤를리 리아드 씨(24)는 “코로나19 봉쇄 조치로 신규 채용을 하는 기업이 없다. 대학도 문을 닫아 박사 과정을 밟기도 힘들다”며 “취업도 진학도 포기하고 계획에 없던 창업을 고민하고 있다”고 했다.


프랑스 일간 르파리지앵의 5월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18∼30세의 64%가 “나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희생당한 세대”라고 답했다. 또 83%는 “취업 불안, 경기 악화, 코로나19 지원금 지급 등으로 현재의 젊은층이 사회 전체의 부채를 짊어져야 한다”고 내다봤다.


취업난과 빈곤 문제 등으로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20, 30대가 늘자 ‘희생당한 세대’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고 반정부 시위에 나서는 프랑스 청년들도 생겼다. 프랑스 통계청(INSEE)에 따르면 지난해 30만 개 일자리가 사라진 가운데 20대의 소득 감소 폭은 다른 연령대보다 2배 가까이 컸다.


🌕 세계 각국 정부, 등 돌린 청년 달래기


세계 각국 정부는 좌절하고 분노한 청년층을 달래는 데 힘을 쏟고 있다. 특히 내년 대선을 앞둔 한국과 프랑스에선 청년들의 표심을 얻기 위해 정치권이 적극적으로 구애에 나섰다.




7cec8073b48a6bf33bf187fb1cc1231d6d77cc083b9924fa1206

한국에서는 2030세대가 내년 3월 대선의 ‘스윙보터’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면서 여야 대선 후보들이 앞다퉈 ‘청년 공약’을 내놓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연 200만 원 ‘청년 기본소득’ 지급,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청년 도약 보장금’(저소득층 청년에게 최장 8개월간 월 50만 원) 지원 등을 내놨다.


내년 4월 대선을 치르는 프랑스에서는 재선을 노리는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현 시대를 20대로 사는 것은 어려운 일”이라며 ‘희생당한 세대’를 대상으로 강력한 지원책을 약속했다. 프랑스 정부는 ‘청년 1명당 솔루션 1개(1jeune 1solution)’라는 정책을 통해 3만 개 인턴, 10만 개 일자리를 만들 방침이다. 저소득층 학생들을 대상으로 긴급 구호금 500유로(약 67만 원) 지급에도 나섰다.


중국에서는 1990년대 이후 강화된 애국주의 교육을 받고 자란 주링허우와 링링허우가 공산당의 핵심 지지 기반이다. 이들이 돌아설 경우 정치적 파장이 크기 때문에 중국 정부는 탕핑족 확산에 대응해 강력한 창업 지원책을 내놓고 있다. 베이징시는 해외 유학파 박사학위 소지자들이 귀국할 경우 생활지원금 15만 위안(약 2800만 원)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이들이 고향으로 돌아가 창업을 시도하면 창업지원금 명목으로 매달 5000위안(약 93만 원)을 지급한다.


일본 정부도 최근 중의원 의원선거가 끝난 뒤 청년 정책을 쏟아내고 있다. 18세 이하 아동과 청소년 전체를 대상으로 10만 엔(약 100만 원)어치 현금과 쿠폰을 지급하기로 했다. 주민세를 내지 못하는 빈곤 가정의 대학생에게는 일시금으로 10만 엔을 지원할 방침이다.




의식주 중에 주부터가 문제인데 전세계적으로 저출산일 수 밖에 없다 

한국은 문제가 훨씬 더 많기에 전세계 꼴찌일수밖에 없고 앞으로도 꼴찌일 것이다 



출처: 출산율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347

고정닉 69

16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눈빛으로 상대방 제압할 것 같은 기센 스타는? 운영자 23/02/06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929/2] 운영자 21.11.18 906693 250
113733 [누갤] 스콜세지가 말하는 40년대 필름 누아르 장르 [1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45 1217 25
113732 [야갤] 좌파오열 곽상도 무죄 ㅋㅋㅋㅋㅋㅋ.jpg [503] ㅇㅇ(121.178) 15:40 10312 396
113729 [카연] 괴롭히는 작은 일진님 -2.manhwa [95] Chani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30 6235 232
113728 [해갤] 리오넬 메시 인생 [246] 유일신 메갓(222.119) 15:25 17157 763
113727 [남갤] 11~12년도 쯤 유행했던것들 [127] ㅇㅇ(118.235) 15:20 7456 124
113726 [싱갤] 싱글벙글 오세요 핀란드 트윗을 본 핀란드인 반응 [156] 건전여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17 16911 137
113724 [국갤] 한국인은 어딜 내놔도 부끄럽노 [120] ㅇㅇ(218.39) 15:15 9988 99
113723 [군갤] 해군의 쓰레기 배출에 대해 알아보자.navy [80] 프나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10 6425 51
113720 [러갤] 갤기장)잠엥이랑 같이 다닌 삿포로 여행 (스압) [38] QU4RTΖ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00 1262 23
113718 [카연] 원수 4명 찾아가서 칼로 쑤시는 2화.manhwa [53] 냐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50 5838 119
113715 [미갤] NBA 통산득점 역대 1위에 오르는 르브론 제임스 .gif [24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40 7412 173
113714 [싱갤] 싱글벙글 존 레논의 아내 오노 요코가 xx인 이유 [289] Vol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35 36299 275
113711 [군갤] (보드게임) 1944년 5월 몬테카시노 전투 [42] 리오그란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25 3544 28
113710 [야갤] 육군훈련소 다시 전면 금연.jpg [584] ㅇㅇ(223.38) 14:20 26892 308
113708 [스갤] 3년전 미국 대학생 스마트폰 근황... [432] ㅇㅇ(211.104) 14:15 22742 269
113707 [중갤] 호그와트 레거시… 기숙사별 여자 룸메이트…jpg [562] ㅇㅇ(115.143) 14:10 29999 281
113702 [레갤] 진지빨고 쓰는 레데리 시리즈 번외 - 반 더 린드 갱단 재산 추정액 편 [66] badassbill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50 4630 61
113698 [바갤] 바이크에도 5G 와이파이를 설치해보자 [140] 롯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35 9281 69
113696 [카연] 피자를 너무 좋아하는 피자 가게 사장님-네번째 주문.manhwa [127] 만신창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30 10650 201
113695 [주갤] 블라인드 공무원헌터 시리즈 #1 공무원연금.araboza [411] ㅇㅇ(121.162) 13:25 11090 111
113694 [싱갤] 알송달송 냥북공정 [105] 00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20 26994 290
113692 [스갤] 요즘 젊은층 사이에서 유행중인 누끼 배경화면 [434] ㅇㅇ(118.235) 13:15 28472 128
113691 [누갤] 스콜세지픽 여성작가 아이다 루피노 [4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10 6795 44
113690 [야갤] 더 글로리 고데기 학폭 실제 피해자 [61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05 21198 340
113688 [싱갤] 싱글벙글 유럽을 공격한 유목민족 [37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00 26483 231
113686 [취갤] 블라도 9급으로 전쟁중이네 ㅋㅋㅋ [783] ㅇㅇ(118.131) 12:50 25156 121
113684 [디갤] 사진이 취미라는 BTS 뷔가 찍은 사진들 [183] 포자만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45 13495 53
113682 [카연] 아내가 버튜버 5 [90] ㄴㅋㅍ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35 15524 191
113680 [보갤] 강경원 레전드 광기.jpg [239] ㅇㅇ(175.223) 12:30 23300 206
113679 [주갤] 한녀가 발작 일으킬만한 일본 쇼와시대 프로포즈 대사들.jpg [472] ㅇㅇ(115.21) 12:25 21321 536
113678 [야갤] (실화탐사대) 시애틀에서 온 아빠 [22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20 8431 232
113676 [싱갤] 싱글벙글 북한에 있는 서울 영화세트장 [223] Chart_Manag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30973 204
113675 [부갤] 싱글벙글 요즘 일본에 많은 일반적인 주택 풍경 ㄷㄷ.JPG [724] ㅇㅇ(59.22) 12:10 27108 467
113672 [주갤] 블라) 하나같이 이쁘다는 30중반 한녀들.JPG [634] ㅇㅇㅇ(211.209) 12:00 31167 668
113671 [야갤] 오늘자 김정은 딸 모습........JPG [744] ㅇㅇ(223.38) 11:55 33325 254
113670 [슬갤] 최근 대원 출판사 근황.jpg [21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50 22327 233
113668 [자갤] 펌] 그랜저 GN7 3.5 출고 한 달 후기, 절대 사지 마~~ [317] 퐁니퐁넛(218.149) 11:45 13967 86
113667 [토갤] 인스타공계)손흥민 흑백사진 [116] ㅇㅇ(61.102) 11:40 11239 77
113666 [멍갤] 강아지 미용후기 대참사.....pann [23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5 22375 85
113664 [야갤] 혐한 프랑스인 만난 인티녀 [550] 솔라니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44636 160
113663 [싱갤] 싱글벙글 원피스에서 제일 불쌍한 사람 [41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40128 433
113662 [취갤] 슬슬 제조업 ㅈ된 이유 feat ai [510] ㅇㅇ(220.78) 11:20 32309 321
113660 [야갤] 586세대랑 한국여자들때문에 박살난.. 실업급여 상황.jpg [620] ㅇㅇ(223.38) 11:15 39820 1047
113658 [카연] 소꿉친구 자취방 가는. manwha [69] 어화_둥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5 14678 88
113656 [싱갤] 싱글벙글 강형욱을 놀라게한 보더콜리 브리더의 발언 [476] EC진진돌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0 19581 176
113655 [야갤] 실수로 남의 아이패드 망가뜨린 블라인.jpg [1329] ㅇㅇ(2.56) 10:55 46943 296
113654 [한화] 김서현 징계 3일 훈련 제외.twt [108] ㅇㅇ(223.39) 10:50 16839 171
113652 [케갤] 나라로 비유해본 4세대 걸그룹. [382] ㅇㅇ(112.173) 10:45 21323 246
113651 [해갤] 최근 신두형 사우디 생일파티...gif [221] KyliannMbapp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40 28900 707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