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주파수와 핏줄기를 타고 흘러온 맹세 : [시그널리스] 리뷰앱에서 작성

필로_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12.03 12:30:02
조회 9083 추천 24 댓글 52

7db4de22ecd735a760f1c6bb11f11a3996223de13ced91ea

7cf3da36e2f206a26d81f6e342847c6b


Signails
(시그널리스)

제작자명 :  
rose-engine

가격 : ₩ 20,500

지원 플랫폼 :
[PC] [XBOX] [PS] [NSW]

한국어 공식 지원

!주의!
본 리뷰에는 게임에 대한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7ff3da36e2f206a26d81f6e34e80706f

7ef3da36e2f206a26d81f6ec4683776d


한때 ‘호러 게임은 플레이어에게 공포와 스트레스를 주다 보니, 타 게임 장르에 비해 소외될 수밖에 없는 장르’라고 여긴 적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지금 다시 생각해 보면 굉장히 경솔한 선입견이었던 것 같아요. 

이미 비주류는커녕 AAA급 타이틀을 계속해서 배출하고, 예나 지금이나 쭉 인기를 끌고 있는 호러 장르가 있잖아요. 바로 ‘서바이벌 호러’ 말이죠.



1992년작 ‘어둠 속에 나 홀로’ 가 장르의 시작을 알리고, 명작 공포게임 ‘바이오하자드’와 ‘사일런트 힐’이 게임플레이를 정립해나가면서 확고한 포지션을 가지게 되는 오늘날까지. 서바이벌 호러는 꾸준히 사랑받아온 장르인 동시에 굉장히 아이러니한 장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공포심을 주는 존재랑 물리적으로 맞서 싸울 수 있는 장르라는 게 특히 그렇죠. 아무리 공포스러운 존재가 있어봤자 거기에 대항할 수 있는 화끈한 수단이 언제나 손에 들려있다면 그걸 공포게임이라고 부를 수 있을까요? 겁에 질리기도 전에 먼저 바람구멍을 만들어 줄 수 있을텐데요.



그렇기에 정말 대단한 장르인 겁니다. 
공포를 주는 주체와 맞서 싸울 수 있게 만드는 대신 파편적인 게임의 정보와 부족한 탄약 및 아이템을 통해 플레이어에게 제약을 검으로써 공포와 맞서싸울수 있음에도 피해야 할 존재로 인식하게 만들고, 자원 관리에 대한 긴장감을 유발하면서 공포와 액션의 중간 사이에서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하는데 성공했으니까요.



또한 바이오하자드 리메이크 시리즈처럼 고전적인 시스템을 현대 게임에 적합한 방식으로 변화시키는 경우가 있는 반면, 고전 특유의 탱크를 모는 것 같은 뻣뻣한 조작감과 플스 1 시절의 로우폴리 그래픽을 구현함으로써 예전 그대로의 서바이벌 호러 양식을 그대로 이용해 기괴한 공포감과 그 시절의 향수를 동시에 챙기려 한 공포 인디게임들도 있는 등, 

액션과 호러가 결합된 오묘한 구조와 등장했던 시대상 덕분에 이런저런 변주가 가능하다는 것도 서바이벌 호러만의 개성이라 할 수 있고요.


79f3c028e2f206a26d81f6e64487726cd0


이러한 점에서 볼 때 오늘 리뷰할 게임인 시그널리스(Signalis)는 상당히 독특한 포지션에 위치해 있습니다. 시그널리스는 한 사람을 찾기 위해 위험하고 괴이한 고깃덩어리들이 가득한 갱도로 몸을 던진 레플리카 엘스터 유닛의 처절한 일대기를 다룬 SF 서바이벌 호러 게임으로, 

플레이어에게 제약을 거는 기본적인 구성 위로 로우폴리 그래픽과 파편적인 스토리 구성을 통해 고전 서바이벌 호러의 감성을 재현하면서 퍼즐이나 연출, 편의성 부분에서 세련한 구성을 보여주었죠.

78f3c028e2f206a26d81f6e74281766c97

7bf3d72fe3f206a26d81f6e443887d6c9ee0


시그널리스는 각종 무기들로 적들을 상대할 수 있긴 하지만, 할 수 있으면 최대한 적들을 피하면서 도처에 놓여있는 퍼즐을 푸는 것이 중점이 되는 정석적인 서바이벌 호러의 구성을 띄고 있는데, 플레이어에게 제약을 거는 부분이 꽤 독특합니다.



레벨마다 탄약이나 회복약 같은 자원들을 수급할 수 있는 양이 정해져있긴 하지만, 개인적으로 게임을 진행하면서 얻을 수 있는 자원이 쪼달린다는 느낌은 거의 없었습니다. 

일부러 낭비를 하거나 적들을 찾아다니면서 쏴 죽이지 않는 이상은 그렇게 모자라지는 않은 정도로 수급할 수 있거든요. 하지만 그럼에도 자원의 운용이나 전투에 있어서 상당히 제한받는 느낌이 든단 말이죠?

7af3d72fe3f206a26d81f6e74087766b111b

75f3d72fe3f206a26d81f6e343857d6c295a

0bb48409e9d86f904b9eefe745d53c73370fb0496432d2d35942645446b11a94

- dc official App


출처: 인디게임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24

고정닉 11

19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공지 공짜 개죽이 받고, 돈 벌어보세요! 운영자 23/02/06 - -
설문 눈빛으로 상대방 제압할 것 같은 기센 스타는? 운영자 23/02/06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937/2] 운영자 21.11.18 892055 250
113078 [와갤] 두지엠 사장 받아라... [126] 두지엠사장(121.124) 01:50 6479 40
113076 [싱갤] 싱글벙글 스트롱 드래곤 [110] 멸린말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0 34476 275
113075 [가갤] [요리대회]디자이어 드라이버 만들기 [37] 무마우스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0 4687 49
113073 [주갤] 아내를 고쳐 쓸 수 있는지 물어보는 블라인드남 [176] 주갤현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20483 165
113071 [싱갤] 와들와들 조커의 악몽.manwa [64] 엘레베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0 10537 76
113070 [카연] ㅇㅎ) 성인 웹툰 세계관의 엑스트라.MANHWA [151] 군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0 26562 372
113068 [갤갤] S23 시리즈 여초반응...jpg [410] 110.1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0 29345 124
113066 [피갤] 서반아 보디빌딩 기행 2: 안달루시아 [32] 조꼬마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0 3660 29
113063 [싱갤] 싱글벙글 경매에서 고가에 팔린 해외연예인들의 물품 [19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0 27719 173
113061 [야갤] 롯데월드 이벤트 근황 ㄹㅇ...jpg [187] ㅇㅇ(86.48) 00:10 28254 282
113060 [군갤] MRE 2번으로 아침 점심 먹어본 후기 [154] 레몬콜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0 16684 112
113058 [싱갤] 흘쩍훌쩍 의외로 많다는 케이스 [98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50613 598
113056 [만갤] 부산식 음식..jpg [674] ㅇㅇ(110.35) 02.05 25806 319
113054 [F갤] F1 차폭과 타이어폭의 변화와 그 영향 [8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8965 110
113052 [싱갤] 우울우울 쓰레기유전자.mamhwa [1462] 삼각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38996 685
113050 [러갤] 이번 전쟁의 근본적 원인을 보여주는 영상 (스압) [838] ㅇㅇ(175.208) 02.05 20818 339
113048 [최갤] 선공개)성근옹 쭈굴승짱 재회(feat.재고처리 심수창) [70] ㅇㅇ(59.0) 02.05 7326 146
113046 [도갤] 네덜란드의 특이한 빌딩 [300] ㅇㅇ(119.70) 02.05 18784 107
113044 [카연] 아포피스 2화 [55] 밀성_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3350 17
113040 [야갤] 확률과 통계에 가장 자신있는 수학강사가 이거 잘한다고 안하는 이유 [447] ㅇㅇ(223.33) 02.05 32318 506
113036 [중갤] 스타필드 , 레드폴 개발 근황 [301] ㅇㅇ(220.126) 02.05 31253 153
113034 [중갤] 2월 1일날 입사했는데ㅋㅋㅋㅋㅋㅋㅋ이게맞냐?? [704] ㅇㅇ(211.234) 02.05 45573 363
113032 [야갤] 재업)“사흘간 설사 시달려”…온라인 ‘핫딜’ 육회 먹은 수십명 식중독 [585] ㅇㅇ(223.33) 02.05 30331 338
113030 [싱갤] 싱글벙글 관음에 미친 스웨덴 [73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58312 395
113028 [기갤] 중국 내 한국산 카피 짝퉁 급증...중국정부도 나서 [206] ㅇㅇ(223.33) 02.05 28463 297
113026 [헌갤] (스압)조혈모세포 기증 후기 [222] 고명지사톨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10880 325
113024 [기음] [금주의 신상] 2월 1주차 신제품 먹거리 모음.jpg [171] dd(182.222) 02.05 14425 121
113022 [코갤] 블록체인 기술 연구하던 회사가 코인 발행 포기한 이유..jpg [514] ㅇㅇ(223.33) 02.05 29911 395
113020 [싱갤] ㅅㄱㅂㄱ 라드유가 좋은 식용유인 이유.jpg [53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35099 300
113018 [야갤] 대놓고 싸우자는 말투..? [842] ㅇㅇ(58.225) 02.05 42276 674
113014 [중갤] 여초 / 블라인드 회사 말투 논란..JPG [2382] ㅇㅇ(124.53) 02.05 46716 362
113012 [카연] 중국형벌잔혹사 13. 여치의 삶 ep.7 (닝겐부타) [157] 임여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9636 109
113010 [싱갤] 경제경제 세계사 가장 큰 폭탄들을 알아보자 [248] 무대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21331 188
113008 [워갤] 국군 홍보사진의 최전성기 [131] 브라보투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22229 159
113006 [부갤] 국민연금 고갈은 예상 보다 더 빨라진다.JPG [602] ㅇㅇ(59.12) 02.05 28924 406
113004 [야갤] 최저임금의 적정가격은 0달러.jpg [2003] ㅇㅇ(58.140) 02.05 45627 476
113002 [싱갤] 싱글벙글 오늘자 ufc 한국선수들 결과 총정리 [24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24936 152
113000 [대갤] 트와이스 쯔위, '182억' 초호화 펜트하우스 매입… [537] 0000(211.230) 02.05 38815 205
112998 [차갤] 2달만에 600 -> 3억 5천 만든 후기 [634] 고졸무직앰생백수코인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49113 177
112996 [주갤] 고전) 남자는 여자를 잘 골라야한다는 부산대 학생 [558] 주갤현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46523 766
112993 [철갤] 텍티컬 빠루? DIY 로 7000원짜리 텍티컬 빠루 만들기. [132] 삼심(124.111) 02.05 13383 58
112991 [군갤] 옛날옛날 유행했던 권총사격자세 [255] 다련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38761 78
112990 [싱갤] 싱글벙글 브랜드 안경 선글라스가 비싼 이유 [346] 레이퀀스뱅큐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40025 454
112988 [카연] 병) 퍼리차원으로 [84] 준한준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12325 149
112986 [리갤] 지금까지 모은 개버풀 유니폼/트레이닝 컬렉션 [82] 빌샹클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7452 63
112985 [주갤] 한녀가 회사 부장한테 피임약 먹인 사건. jpg [48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59512 1140
112983 [와갤] 디캔터 갤러리 보고 해 본 오늘의 실험 [119] only055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9033 44
112981 [싱갤] 싱글벙글 블레임룩의 정석이라는 여자..jpg [28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43819 258
112980 [국갤] 이태원 유족 “분향소 철거시, 휘발유 준비해놓고 죽을것” [1786] ㅇㅇ(221.165) 02.05 39941 110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