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2022 와인갤러리 품종별 추천리스트 - 레드와인 편

와파고였던와응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12.08 00:55:01
조회 13659 추천 89 댓글 150

1) 접근성이 좋은 와인

- 다양한 국내 샵에 자주 풀리는 와인(독점 및 얼로케이션 등은 지양...)

- 구체적인 구매처 명시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마트(또는 코스트코) 구입 가능인 경우 별도로 강조

* 빨간색은 마트 구입 가능 제품 / 파란색은 독점판매 제품(혹은 입수난이도가 높은)


2) 지역 또는 품종 특징을 잘 드러내야 함


3) 국내가 10만원 미만


4) 추천 이유(와인에 대한 간단 평 등) 필요





까베르네 소비뇽


viewimage.php?id=3ab4de23&no=24b0d769e1d32ca73dea84fa11d02831e1ea969b1484f5dad7cb2246fe78146365a94924bead97ba1677d7a8a778313343e9f624d5965ac7866e16df65e3c8


콘차이토로 그랑 리제르바(1~2만원대)

- 교과서적인 맛. 가성비로는 보르도가 이길수가 없음

- 마트에 많음


캔달잭슨 빈트너스 리저브(2~3만원대)

- 전형적인 미국 까쇼맛, 풀바디, 부드러운 팔렛, 잘익은 과실, 잔당감. 그래도 산도가 좋아서 물리지 않음

- 온갖 마트에서 다 판매


톨라이니 레짓(3~4만원대)

- 이탈리아의 가성비 좋은 까쇼 100% 슈퍼투스칸

- 마트 등


텍스트북(4~5만원대)

- 내용 없음

- 마트/로드샵 등


루이.M.마티니 나파밸리 까베르네 소비뇽(5~6만원대)

- 내용 없음

- 마트/로드샵


홀 나파 까베르네 소비뇽(8~9만원대)

- 나파같은 진득함이 있지만 부담스럽지 않고 오히려 우아한 느낌의 와인

- 마트 판매


마스나 플라나(7~8만원대)

- 누주 이슈 잊어버리고 그냥 맛있는 와인

- 신세계 계열 마트/로드샵


르윈 에스테이트, 프렐류드 까베르네 소비뇽(4만원대)

- 덥거나 과한 느낌이 없는, 섬세하게 잘 만들어진 구대륙~신대륙 느낌 모두 가진 4만원대 까쇼

- 로드샵


펜리 에스테이트, 헬리오스 (6~8만원대)

- 프레시한 느낌으로 과실을 꾹꾹 응축시킨... 응축도가 매우 높은 와인. 입에서 산미와 타닌이 다 높고 꽤 단단하게 받쳐준다.

- 다양한 샵에서 판매



메를로


viewimage.php?id=3ab4de23&no=24b0d769e1d32ca73dea84fa11d02831e1ea969b1484f5dad7cb2246fe78146365a94924bead97ba1677d7a8a778313343e9f628879850c0d76218df65e3c8


덕혼, 디코이 메를로(3~4만원대)

- 생각보다 과잉한 면이 없고, 복합적이면서 접근성 좋고 부드러운 메를로의 매력을 단순하지 않게 잘 살림. 이게 대기업의 힘이다 ㄷㄷ

- 마트, 로드샵


덕혼, 나파밸리 메를로(7~8만원대)

- 풍성한 노즈와 실키한 팔렛, 교과서적인 나파 메를로?

- 마트, 로드샵


샤또 마르테 파밀리에(7~8만원대)

- 메를로 100%고 향긋한 향수같은 뉘앙스와 부드러운 탄닌이 매력적이었습니다. 티냐넬로랑 하루 차이로 오픈했는데 왜 굳이 티냐를 먹지라고 생각할 정도였고, 페트뤼스를 블라인드에서 이겼다는 타이틀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 로드샵




보르도 블랜드(보르도 베이스 슈퍼투스칸 포함)


0fb2c222e0d32dbe239ddab018d5690fb76452d12cb904ea67bc30ddb939868be7ff18c1dae62eeaba35618c9a322bd769e8ea3e8103a1fb4f


샤또 테이시에르(2~3만원대)

- 이 가격대에서 보여줄수 있는 보르도의 매력을 다 보여준다고 생각함

- 각종마트와 특히 코스트코에 자주 보임


시데랄(3만원대)

- 칠레산 보르도블렌드. 이마트 와인장터에 빠지지 않는 스테디 셀러.

- 이마트 등


마르케스 데 카사 콘타 에티케타 네그라(3-4만원)

- 아주 퀄리티 좋은 칠레 보르도 블랜드로 트리플씨 바름

- 마트 및 샵에서 판매


샤스스플린 (6~7만원대)

- 보르도 입문용으로 추천하기 좋은 준수한 퀄리티

- 대형마트


톨라이니 피코네로 (8~9만원대)

- 비슷한 가격에 이것보다 맛있는 와인이 있을까 싶습니다. 생생하면서도 응축된 힘이 느껴지는 과실의 농밀함....

- 로드샵/마트


페냐롤렌, 아줄 (4~5만원대)

- 파워와 완성도 양쪽을 모두 갖춘 칠레의 중견급 와인. 플래그쉽인 도무스 어리어보다 낫다는 의견도....

- 로드샵


귀달베르토(6~7만원대)

- 유명 슈퍼투스칸 세컨 와인들로 가격적 부담이 비교적 적고 맛도 좋아 와린이들이 큰맘먹고 사기좋음 2

- 검은 계열의 강렬한 과실

- 로드샵


들릴셀라 D2 (7~8만원대)

- 워싱턴주의 킹성비 와인 D2 검붉은 체리와 좋은 산도가 인상적이었음, 나파쪽보다는 신선하고 보르도에 가깝다고 느낌

- 뱅가드와인머천트 독점수입


퀘르체토, 치날레(7~8만원대)

- 10언더 가격대에서 가장 정석적이고 완성도 높은 구성의 보르도 블렌드

- 로드샵


레비아탄(9만원대)

- 강렬한 검붉은 과실맛이 나는 미국 보르도블렌드

- 로드샵 및 와앤모


* 산지오베제를 포함한 슈퍼투스칸

톨라이니 일 파소 (가격모름)

- 산지오베제 포함 슈퍼투스칸

- 가성비

- 로드샵/마트


레 볼테 델 오르넬라이아(3~4만원대)

- 부드러운 베이비 슈퍼투스칸

- 로드샵


레 세레 누오베 델 오르넬리아(9만원대)

- 유명 슈퍼투스칸 세컨 와인들로 가격적 부담이 비교적 적고 맛도 좋아 와린이들이 큰맘먹고 사기좋음.

- 검붉은 계열에 복합적인 느낌

- 로드샵



말벡


viewimage.php?id=3ab4de23&no=24b0d769e1d32ca73dea84fa11d02831e1ea969b1484f5dad7cb2246fe78146365a94924bead97ba1677d7a8a778313343e9f67d829a5ac4d23918df65e3c8

브로켈 말벡(1만원대)

- 말벡 뿐만 아니라 모든 저가 레드가 갖춰야 할 건 다 갖춘 와인

- 마트 매우 많이 팜


카테나 말백(3만원대)

- 고기랑 뭐마실지 고민할 때 가져가면 좋음, 부드럽고 타닌이 적어서 쉽게 마실 수 있고 산도도 너무 안쳐짐

- 코스트코 / 로드샵 등


엘 에네미고 말벡 (2만원대)

- 병행수입되면서 더욱더 저렴해진 20달러대의 갓성비 와인. 카테나 자파타의 막내딸 아드리아나와 수석 와인메이커 알레한드로 비질의 합작으로 탄생. 가격대를 뛰어넘는 직관적은 푸른 과실향이 말벡의 캐릭터를 잘 보여준다고 생각해 추천.

- 매우 다양한 샵에서 판매


루이지 보스카, DOC 말벡 (4~5만원대)

- 아르헨 말벡에서 흔치 않은 우아함과 화사함을 갖춘 말벡. 화사함과 쥬시함, 절제된 볼륨과 함께 적당한 과실감과 발그레한 산도가 인상적.

- 로드샵



시라/쉬라즈


viewimage.php?id=3ab4de23&no=24b0d769e1d32ca73dea84fa11d02831e1ea969b1484f5dad7cb2246fe78146365a94924bead97ba1677d7a8a778313343e9f625809850c0866f4cdf65e3c8


테너시티 쉬라즈(1~2만원대)

- 가격에 맞지 않는 집중감 있는 검은베리류 과실뉘양스에 적절한 산도와 바디감. 오크도 과하지 않아서 전반적으로 아주 만족스러웠어요.

- 윗급인 투핸즈보다 맛있는 와인

- 트레이더스를 포함한 마트에서 구매 가능.


이기갈 코트로티 (8~9만원대)

- 붉은과실 같은 쉬라즈에서 떠올리기 힘든 프랑스 시라의 섬세함을 경험할수 있음

- 이마트


위라위라 우드핸지 쉬라 (국내가 3만원)

- 저가 쉬라랑은 확실히 다른 맛의 집중도와 풍미

- 이런저런 샵 판매


장 루이 샤브, 셀렉시옹 생 조셉 오프뤼(5~6만원대)

- 단단하게 잘 익었으면서 살짝 쥬시한 블랙~블루베리부터 줄기나 허브 느낌, 후추류의 스파이스까지. 오밀조밀 여러 캐릭터가 깔끔하게 드러나는 노즈. 아주 개성적이거나 파워풀한 면은 없으나 이것저것 다 가진 북론 시라

- 로드샵



GSM/론 블렌드


viewimage.php?id=3ab4de23&no=24b0d769e1d32ca73dea84fa11d02831e1ea969b1484f5dad7cb2246fe78146365a94924bead97ba1677d7a8a778313343e9f62e869c04c3d63a17df65e3c8


파미유 페랑 벙뚜 루즈 (1~2만원대)

- 바로 오픈해서 먹어도 부담없고 과실과 스파이시가 어느정도 잘 보여주는 가성비라고 생각됨

- 와앤모, 이마트


이기갈 꼬뜨 뒤 론 루즈 (2만원대)

- 대기업의 맛. 맛은 안정적. 프랑스 감안하면 정신나간 가성비

- 이마트


이기갈 지공다스(4만원대)

- 꼬뜨뒤론의 윗급 버전. 꼬뜨뒤론이 맞는다면 ㄱㄱ

- 이마트


르 끌로 뒤 까이유, 레 콰츠 꼬뜨 뒤 론 (3만원대)

- 향신료 버무린 검붉은 과일 + 약간의 육향의 그 잘 아는 전형적인 남론 향인데 구조감이 가격대비 대단히 탄탄한 것이 인상적. 꼬뜨뒤론 등급 안에서는 매우 높은 수준의 와인

- 떼루아 구매


페렐라다, 파비올라 (4~5만원대)

- 매력적인 스파이시와 긴 피니쉬 위덕들 입문용 추천

- 로드샵 이곳저곳


스테판 오지에, 르 톰 에 비뉴 (le temps est venu) 꼬뜨 뒤 론 (3만원대)

- 밸런스가 좀 부족하긴 하지만, 묵직하고 강렬한 과실이 두드러지고 스파이스와 초콜렛을 느낄 수 있는 구대륙 와인이라 생각해 추천

- 로드샵



그르나슈/가르나차


viewimage.php?id=3ab4de23&no=24b0d769e1d32ca73dea84fa11d02831e1ea969b1484f5dad7cb2246fe78146365a94924bead97ba1677d7a8a778313343e9f628809f5ac0d1381bdf65e3c8


엘 옴브레 발라 (3만원대)

- 피노누아를 연상케하는 여리여리하면서 음습한 개성있는 와인

- 마트 로드샵


페가소, 제타

- 이쁘게 만든 그르나슈. 워터리하고 온도에 따라 알콜이 좀 튀기 때문에 컨트롤 필요. 호불호 있음.

- 뱅가드와인머천트에서 구매 가능 (독점 수입)



템프라니요


viewimage.php?id=3ab4de23&no=24b0d769e1d32ca73dea84fa11d02831e1ea969b1484f5dad7cb2246fe78146365a94924bead97ba1677d7a8a778313343e9f62584c90090836d4cdf65e3c8


페스케라 레세르바 (5만원대)

- 말끔한 리베라 델 두에로 템프라니요를 비교적 쉽게 접할 수 있는 와인

- 이마트 등


마르께스 데 리스칼 리제르바 (3만원대)

- 가성비 좋은 템프라니요 데일리.

- 대형마트에 다 있음


라 리오하 알타, 비냐 알베르디(4~5만)

- 매년 평론가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라 리오하 알타의 엔트리급.리제르바 급 템프라니요 중에서 가장 과실 향을 느끼기 좋은 것 같아 추천.

- 나름 복합미 있고 스파이시함 애기토 냄새도 오크로 잘 막아낸듯

- 로드샵 판매


라 리오하 알타, 비냐 아라냐 그랑 리제르바(6~7만)

- 전형적이지 않고 놀랍도록 CDP의 느낌에 더 가깝긴 하지만, 템프라니요가 가진 가능성을 보여주는 예시로 추천.

- 로드샵 판매


레메유리, 리제르바(5만원대)

- 텔모 로드리게스의 명성처럼 리오하에서 떼루아의 차이를 느낄수 있는 와인. 서늘한 기후에서 자란 템프라니요의 산도와 우아한 오크터치가 일품

- 뱅가드와인머천트



산지오베제


viewimage.php?id=3ab4de23&no=24b0d769e1d32ca73dea84fa11d02831e1ea969b1484f5dad7cb2246fe78146365a94924bead97ba1677d7a8a778313343e9f62cd4c951c0d43d1cdf65e3c8


마르께제 안티노리, 끼안티 클라시코 리제르바(5~6만원대)

- 끼안티 클라시코의 명가 안티노리의 와인. 같은 밭에서 만들어지는 티냐넬로와 똑같이 카베르네 소비뇽이 10퍼센트 블렌드 돼 있어 산지오베제의 맛에 밸런스를 더한 와인.

- 마트 구입 가능


폰토디 끼안띠 클라시코(3~4만원대)

- 처음 열었을 때 두엄냄새가 좀 강하긴 해서 호불호가 있긴하나 과실감이 잘 살아있고 팔렛도 준수

- 이마트, 로드샵 등지에서 구매 가능


카스텔라레 키안티 클라시코(3만원대)

- 레드계열 노트의 미디움바디 끼안티를 합리적인 가격에

- 좀 더 프레쉬하고 상콤한 느낌의 끼끌

- 로드샵


일포지오네 브루넬로 디 몬탈치노(8~9만원대)

- 개인적인 선호가 들어가서 올라갈지는 모르겠지만 가성비좋게 산지오베제의 캐릭터를 잘 보여준다고 생각함

- 3명이 추천

- 로드샵


일 포지오네 로쏘 디 몬탈치노 (3~4만원대)

- 개인적안 선호가 들어가서 올라갈지는 모르겠지만 가성비좋게 산지오베제의 캐릭터를 잘 보여준다고 생각함

- 로드샵


파토리아 데이 바르비 BDM (블루라벨) (7~9만원)

- 10만원 언더에서 기본 구색을 갖춘 BDM을 경험해볼 수 있다는 것 자체로 의의가 있지 않나 싶습니다. 저는 바르비를 좀 더 좋아하는데, 신선한 과일과 함께 탄탄하고 촘촘하여 고급진 타닌의 맛을 살짝 맛볼 수 있다는 점이 좋은 것 같습니다.



네비올로


viewimage.php?id=3ab4de23&no=24b0d769e1d32ca73dea84fa11d02831e1ea969b1484f5dad7cb2246fe78146365a94924bead97ba1677d7a8a778313343e9f67f80c903c4843f1adf65e3c8


지디 바이라 알베 바롤로 (5~6만원대)

- 바롤로치고 가장저가인데 드링커블하고 랑네비랑은 격차 확실히 보여주고 캐릭터 잘잡았음

- 이 가격대 바롤로에 이것만큼 잘만든게 없을듯

- 이마트에서 주로 판매


미켈레 끼아를로, 랑게 네비올로 일 프린시페 (3만원대)

- 접근성이 아주 좋고, 완성도와 함께 전형적인 네비올로의 음습한 캐릭터까지 모두 훌륭하게 보여주는 좋은 랑게네비올로

- 이마트


로베르토 보에르지오 랑게 네비올로(5~6만원대)

- 랑네비 치고 가격대가 좀 있지만 급이 다른 맛.

- 엄청 모던하고 세련된 스타일의 끝에 있는 랑게 네비올로

- 이곳저곳 샵에서 판매


피오 체사레, 랑게 네비올로 (4~5만원댸)

- 내용 없음

- 로드샵


라 스피네타, 랑게 네비올로 (4~5만원대)

- 내용 없음

- 로드샵


프로두토리 델 바르바레스코, 바르바레스코 DOCG(6~7만원대)

- 항상 안정적인 퀄리티를 뽑아내는, 바르바레스코의 상징적인 와이너리(?). 적당히 세련되고 여성적인 느낌으로 네비올로를 잘 뽑음.

- 이곳저곳 판매


마우로 몰리노 바롤로 (8만원 전후)

-일반급 바롤로기에 가볍지만 일찍 보여주는 네비올로의 매력

- 로드샵


비에띠 바롤로 까스틸리오네 (8~9만원대)

- 부드러운 타닌과 적당한 산도가 음식 친화적. 여자사람과 잘 맞았음(?)

- 로드샵


오데로 바롤로 (7~8만원대)

- 접근성 좋은 클래식 바롤로. 싱글빈과 격차가 작은 엔트리 바롤로

- 로드샵



발폴리첼라 블렌드


viewimage.php?id=3ab4de23&no=24b0d769e1d32ca73dea84fa11d02831e1ea969b1484f5dad7cb2246fe78146365a94924bead97ba1677d7a8a778313343e9f67986ce5699d2394fdf65e3c8


토마시 아마로네 (6만원대)

- ㅇㅇㅋ에선 아마로네다움이 부족하다고 좀 까였지만, 이 가격대에 아마로네 구경이라도 할 수 있는게 어디겠습니까. 게다가 1시간정도 디캔팅하면 달큰하면서 마른 과실이 잘 느껴짐

- 마트 로드샵 등


체사레 아마로네 보잔 리제르바(9만원대)

- 제대로 된 중상급 아마로네를 10언더에 마실 수 있음

- 와인픽스, 로드샵, 마트


스페리 산뚜르바노 발폴리첼라 클라시코(3만원대)

- 아마로네에서 느낄법한 프레시한 블랙체리와 응축된 건포도, 말린 무화과의 이중적인 과실미와 복합미도 느낄 수 있는 가성비 와인.

- 로드샵 구매.



갸메


viewimage.php?id=3ab4de23&no=24b0d769e1d32ca73dea84fa11d02831e1ea969b1484f5dad7cb2246fe78146365a94924bead97ba1677d7a8a778313343e9f624869a0097dd6b4fdf65e3c8


장 폴 브륀, 모르공 꼬뜨 드 퓌(4만원대)

- 부담스럽지 않은 가격에 풍성한 노즈와 적당히 탄탄하면사 활기찬 팔렛. 가성비가 아주 좋음.

- 이런저런 샵 판매(잘 기억 안남)


장 포이야르 모르공 클래식 (5만원대)

- 왠만한 불곤 빌라쥬급 복합미라고 생각합니다! 숙성력도 있고 (가격도 탈보졸레급인게 흠..)


장 포이야르 모르공 꼬드 드 퓌 (7만원대)

- 모르공을 대표할만한 생산자. 국내 샵에 많이 풀려서 접근성이 좋은 와인. 가격에 걸맞는 단단함과 보졸레 특유의 과실미, 내추럴 특유의 질감까지 잘 갖춘 완성도 높은 와인.

- 비노도 및 기타 샵



피노누아


1db4de29f19f16a967ad9ba21fdf2170ca2a8c58ee4bda2a736748c6186bd40e574a3804e3fdf66968b48a924f5d542ac0


배비치 블랙 라벨 피노누아 (2만원대)

- 조금 오키한 면은 있지만 저가 피노누아가 물 같지 않은 것 만으로도 만족스러움

- 마트, 편의점 등


도멘 드루앵 오레곤 피노누아 (5만원전후)

- 팔렛은 다소 아쉽지만 향에선 피노의 캐릭터를 잘 보여준다고 생각함

- 이마트 등


장 미셀 기블로 사비니 레 본 루즈(와인앤 모어 2~4)

- 숨겨진 킹성비.. 이하 내용 없음

- 와앤모 판매


스캇베이스 샌트럴 오타고 피노누아(2~3만원대)

- 가성비 뉴질 피노로 불리는 마투아 피노랑은 비교가 안되게 맛있고 딸기, 체리, 딸기사탕 등 레드계열 과실향 확실히 느껴짐

- 이곳저곳 샵 판매


몽제아 뮈네레 부르고뉴 루즈 (3~4만원대)

- 한손이로 유명 알콜이 다소 튀지만 아로마 좋고 피노입문 최적화

- 로드샵 이나 대형샵 위주 마트엔 잘 없음



진판델 / 프리미티보



17b4de20e4dc3ca362f2c1bc18d46929b522b648fafcd7e1bc8e0b5783d37a2bf070f07b32a769fc8ef9105ee0994379

1000스토리즈진판델(2~3만원대)

- 호불호가 강할 수 있지만, 힘있는 맛과 향. 병의 그림에 딱 어울림. 강함에 비해 알코올이 친다는 느낌은 적음

- 마트 판매


마스카 델 타코 루 라파이오, 프리미티보 디 만두리아(2만원대)

- 풀바디의 재미하고 터질듯한 진득한 과실을 2만원대에? 가성비가 말이 안 된다고 생각

- 로드샵


모투라 스틸리오 프리미티보 디 만두리아(2만원대)

- 초콜렛과 검은 과실을 동시에 느낄수 있는 갓성비 와인

- 로드샵



기타 품종

바르베라 - 미켈레 끼아를로 치프레시 니짜 (국내가 3만원)

- 향이 아주 좋은 와인으로 바르베라 입문하기 아주 좋음

- 마트 구입 가능


바르베라 - 브라이다 몬트브루나 바르베라 다스티(3만원대)

- 쥬시한 바르베라, 삼겹살이랑 천생연분,

- 아주 정석적이고 완성도도 높은 갓성비 바르베라 와인

- 마트/GS앱/로드샵


돌체토 - 로베르토 보에르지오 돌체토 (국내가 3만원)

- 네비올로 탑 생산자의 퀄 좋은 돌체토, 보에르지오 입문와인

- 이곳저곳 샵 판매


멘시아 - 텔모 로드리게즈 가바도실(2만원대)

- 피노떼한 멘시아란 품종을 저렴한 가격에 경험해 보고 싶다면

- 뱅가드와인머천트 독점


기타 블렌드 - 지디바이라 랑게로쏘 (2만원대)

- 내용 없음

- 이마트 또는 로드샵


기타 블렌드 - IDDA 에트나 로쏘 (7만원대)

- GAJA가문에서 시칠리아 네렐로 품종의 가능성을 보고 토착 와이너리와 합작해서 내놓은 물건. 상당히 피노누아 스럽고 좋음

- 신동수입이라 백화점 외에는 거의 안팔듯


기타 블렌드 - 테누타 델레 뗴레 네레 에트나 로쏘 (3~4만원대)

- 와갤픽. 피노누아같은 에트나 로쏘. 말이필요 없음

- 로드샵


기타 블렌드 - 끌로 드 로스 시에테 (3~4만원대)

- 풀바디의 강력함 뿐 아니라 발란스도 좋은 가성비

- 대형마트

- 말벡 블렌드



출처: 와인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89

고정닉 35

3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공지 공짜 개죽이 받고, 돈 벌어보세요! 운영자 23/02/06 - -
설문 눈빛으로 상대방 제압할 것 같은 기센 스타는? 운영자 23/02/06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937/2] 운영자 21.11.18 892029 250
113078 [와갤] 두지엠 사장 받아라... [120] 두지엠사장(121.124) 01:50 6311 40
113076 [싱갤] 싱글벙글 스트롱 드래곤 [110] 멸린말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0 34188 271
113075 [가갤] [요리대회]디자이어 드라이버 만들기 [36] 무마우스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0 4598 49
113073 [주갤] 아내를 고쳐 쓸 수 있는지 물어보는 블라인드남 [166] 주갤현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20105 162
113071 [싱갤] 와들와들 조커의 악몽.manwa [64] 엘레베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0 10367 73
113070 [카연] ㅇㅎ) 성인 웹툰 세계관의 엑스트라.MANHWA [151] 군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0 26235 370
113068 [갤갤] S23 시리즈 여초반응...jpg [408] 110.1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0 28924 122
113066 [피갤] 서반아 보디빌딩 기행 2: 안달루시아 [32] 조꼬마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0 3600 29
113063 [싱갤] 싱글벙글 경매에서 고가에 팔린 해외연예인들의 물품 [19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0 27408 171
113061 [야갤] 롯데월드 이벤트 근황 ㄹㅇ...jpg [184] ㅇㅇ(86.48) 00:10 27983 280
113060 [군갤] MRE 2번으로 아침 점심 먹어본 후기 [153] 레몬콜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0 16543 112
113058 [싱갤] 흘쩍훌쩍 의외로 많다는 케이스 [97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50273 591
113056 [만갤] 부산식 음식..jpg [669] ㅇㅇ(110.35) 02.05 25571 319
113054 [F갤] F1 차폭과 타이어폭의 변화와 그 영향 [8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8895 108
113052 [싱갤] 우울우울 쓰레기유전자.mamhwa [1450] 삼각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38807 681
113050 [러갤] 이번 전쟁의 근본적 원인을 보여주는 영상 (스압) [837] ㅇㅇ(175.208) 02.05 20618 338
113048 [최갤] 선공개)성근옹 쭈굴승짱 재회(feat.재고처리 심수창) [70] ㅇㅇ(59.0) 02.05 7280 145
113046 [도갤] 네덜란드의 특이한 빌딩 [300] ㅇㅇ(119.70) 02.05 18635 106
113044 [카연] 아포피스 2화 [55] 밀성_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3323 17
113040 [야갤] 확률과 통계에 가장 자신있는 수학강사가 이거 잘한다고 안하는 이유 [447] ㅇㅇ(223.33) 02.05 32154 505
113036 [중갤] 스타필드 , 레드폴 개발 근황 [301] ㅇㅇ(220.126) 02.05 31137 152
113034 [중갤] 2월 1일날 입사했는데ㅋㅋㅋㅋㅋㅋㅋ이게맞냐?? [702] ㅇㅇ(211.234) 02.05 45370 362
113032 [야갤] 재업)“사흘간 설사 시달려”…온라인 ‘핫딜’ 육회 먹은 수십명 식중독 [585] ㅇㅇ(223.33) 02.05 30220 337
113030 [싱갤] 싱글벙글 관음에 미친 스웨덴 [73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58132 395
113028 [기갤] 중국 내 한국산 카피 짝퉁 급증...중국정부도 나서 [206] ㅇㅇ(223.33) 02.05 28318 296
113026 [헌갤] (스압)조혈모세포 기증 후기 [221] 고명지사톨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10824 325
113024 [기음] [금주의 신상] 2월 1주차 신제품 먹거리 모음.jpg [171] dd(182.222) 02.05 14360 121
113022 [코갤] 블록체인 기술 연구하던 회사가 코인 발행 포기한 이유..jpg [514] ㅇㅇ(223.33) 02.05 29789 394
113020 [싱갤] ㅅㄱㅂㄱ 라드유가 좋은 식용유인 이유.jpg [53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35006 297
113018 [야갤] 대놓고 싸우자는 말투..? [838] ㅇㅇ(58.225) 02.05 42099 674
113014 [중갤] 여초 / 블라인드 회사 말투 논란..JPG [2382] ㅇㅇ(124.53) 02.05 46589 362
113012 [카연] 중국형벌잔혹사 13. 여치의 삶 ep.7 (닝겐부타) [156] 임여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9602 109
113010 [싱갤] 경제경제 세계사 가장 큰 폭탄들을 알아보자 [248] 무대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21270 188
113008 [워갤] 국군 홍보사진의 최전성기 [131] 브라보투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22169 159
113006 [부갤] 국민연금 고갈은 예상 보다 더 빨라진다.JPG [602] ㅇㅇ(59.12) 02.05 28845 406
113004 [야갤] 최저임금의 적정가격은 0달러.jpg [1997] ㅇㅇ(58.140) 02.05 45508 473
113002 [싱갤] 싱글벙글 오늘자 ufc 한국선수들 결과 총정리 [24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24856 151
113000 [대갤] 트와이스 쯔위, '182억' 초호화 펜트하우스 매입… [538] 0000(211.230) 02.05 38710 205
112998 [차갤] 2달만에 600 -> 3억 5천 만든 후기 [632] 고졸무직앰생백수코인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49003 177
112996 [주갤] 고전) 남자는 여자를 잘 골라야한다는 부산대 학생 [557] 주갤현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46417 765
112993 [철갤] 텍티컬 빠루? DIY 로 7000원짜리 텍티컬 빠루 만들기. [132] 삼심(124.111) 02.05 13326 58
112991 [군갤] 옛날옛날 유행했던 권총사격자세 [255] 다련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38668 78
112990 [싱갤] 싱글벙글 브랜드 안경 선글라스가 비싼 이유 [346] 레이퀀스뱅큐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39912 454
112988 [카연] 병) 퍼리차원으로 [84] 준한준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12292 149
112986 [리갤] 지금까지 모은 개버풀 유니폼/트레이닝 컬렉션 [82] 빌샹클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7423 63
112985 [주갤] 한녀가 회사 부장한테 피임약 먹인 사건. jpg [48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59358 1139
112983 [와갤] 디캔터 갤러리 보고 해 본 오늘의 실험 [119] only055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8996 44
112981 [싱갤] 싱글벙글 블레임룩의 정석이라는 여자..jpg [28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43709 258
112980 [국갤] 이태원 유족 “분향소 철거시, 휘발유 준비해놓고 죽을것” [1784] ㅇㅇ(221.165) 02.05 39859 110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