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학생인건비 다른 용도로 쓴 교수…法 "연구비 환수 처분 정당"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6.17 10:07:26
조회 1955 추천 3 댓글 6
"학생인건비 공동관리하는 악습 지속…관행 바로잡을 공익상 필요성 커"

서울가정법원·서울행정법원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산학협력에 따라 지급된 학생인건비를 다른 용도로 사용한 교수에게 연구개발비를 환수하도록 한 처분은 정당하다는 법원 판단이 나왔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행정법원 행정1부(양상윤 부장판사)는 전직 연세대학교 교수인 A씨가 농촌진흥청을 상대로 제기한 연구개발비 환수 등 처분 취소 소송에서 최근 원고 패소로 판결했다.

연세대 산학협력단은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과 2015~2017년 A씨를 연구책임자로 하는 협동연구계약을 체결했다. 이 계약에 따라 총 1억6000만원이 연구비로 지급됐다.

교육부가 2021년 3월 연세대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 결과, A씨가 연구원들의 통장을 교부받아 관리하거나 연구원이 받은 인건비 3700만원을 공동관리한 것으로 확인됐다.

농촌진흥청은 3700만원 중 A씨가 용도 외 사용한 금액은 1650만원 규모인 것으로 특정했다. 다만 A씨가 사비 3780만원을 연구비에 충당한 점 등을 참작해 환수금은 825만원, 제재부가금은 165만원으로 결정해 부과했다.

A씨는 해당 처분이 재량권을 일탈·남용한 것이므로 위법하다며 행정 소송을 제기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구 과학기술기본법이 '지급된 학생인건비를 회수해 공동으로 관리하거나 사용해서는 안 된다'고 규정한 점 등을 들어 A씨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이같은 규정에도 학생인건비를 공동관리하는 악습은 근절되지 않은 채 지속적으로 이뤄져 왔다"며 "피고로서는 공동관리 행위에 대해 법이 예정하는 응분의 제재를 가함으로써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을 공익상의 필요성이 크다"고 판시했다.

그러면서 "학생인건비 3700만원을 공동관리했는데, 그 규모나 기간, 반복성, 의도성 등에 비춰 비위 정도가 결코 가볍다고 할 수 없다"며 "환수 처분은 구 과학기술기본법과 관리규정이 정한 범위 내에서 이뤄진 것이고, 관계법령이 헌법 또는 법률에 반해 무효라고 볼 만한 사정도 발견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jisseo@fnnews.com 서민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견미리 남편' 장인 무죄 뒤집히자 이승기 "사위로서.."▶ 박세리 대전 초호화 4층 대저택도 넘어갔다..상황 어떻길래▶ '이왕이면 잘 나온 걸로..' 성폭력 가해자의 소름끼치는 요구▶ "정의에 회의감" 최순실 딸, 후원금 요청하며 올린 사진 '충격'▶ 미모의 31살 여의사, 욕조서 상하의 벗겨진 상태로... 비극



추천 비추천

3

고정닉 0

0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사이버 렉카로 가장 피해 입은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7/22 - -
12498 서울중앙지검장 "대검과 긴밀히 소통해 수사 진행할 것"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19 0
12497 이수환·조현욱·이준태 검사, 올 상반기 ‘형사부 우수검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21 0
12496 위안부 피해자 모욕한 극우단체 회원 5명, 불구속 송치 [56]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3376 7
12495 검찰, '채용 비리' 의혹 중앙선관위 등 추가 압수수색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21 0
12494 대법 "대우조선해양, 허위 공시 믿고 투자한 개미들에 손해배상해야"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18 0
12493 '건국대 거위' 때린 60대 남성 재판행 [3]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49 0
12492 김범수 두번째 소환한 검찰, "SM 지분 5% 이상 매수하며 공시도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26 0
12491 송파구 아파트서 70대 남성 투신…아내는 숨진 채 발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33 0
12490 대법, 한국지엠 '비정규직 불법파견' 인정…소송 9년여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25 0
12489 대법, 타다 기사 "프리랜서 아닌 근로자로 봐야"...계약해지 통보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25 0
12488 檢, '법카 유용 의혹' 김혜경 벌금형 구형..."李위해 의원들 배우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75 0
12487 주수호 전 의협 간부, 5차 경찰 출석 "떳떳하게 잘잘못 가리겠다"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30 0
12486 8000만원 받고 18명 토익 답안 알려준 전직 강사 징역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83 0
12485 [속보] 검찰, '법카 유용 의혹' 김혜경에 벌금 300만원 구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29 0
12484 '시청역 역주행 사고' 운전자, 구속영장 신청(종합)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29 0
12483 [속보]경찰, '시청역 역주행 사고' 운전자 구속영장 신청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24 0
12482 미공개 정보로 50억 챙긴 KB국민은행 직원 구속기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28 0
12481 주수호 전 의협 간부, 오늘 추가 경찰 출석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20 0
12480 영부인 조사 파장...4년 전 박탈한 수사지휘권 다시 화두로 [2]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47 0
12479 "흉기 들고 어슬렁"... 신고로 잡고 보니 할머니 살해한 손자[사건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31 0
12478 '진상 파악'에 반발 사표 낸 검사 복귀...갈등 '봉합?'·'불씨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46 0
12477 HD현대중 노조, 파업안 가결...전체 조합원 65.1% 찬성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45 0
12476 검찰, '돈봉투 의혹' 허종식 의원에 징역형 구형..."책임회피, 반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65 0
12475 '고발사주 의혹' 손준성 "양심 어긋난 행동한 적 없다"…9월 항소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36 0
12474 [속보]공수처, '고발사주 의혹' 손준성 2심도 징역 5년 구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46 0
12473 경찰, 제주에 ‘공상 경찰관 트라우마 극복’ 교육기관 신설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45 0
12472 '안갯속'에 파묻힌 검찰... 李총장 '수심위' 카드 꺼낼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44 0
12471 檢, '마약 상습 투약 혐의' 유아인에 징역 4년 구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79 0
12470 국회서 또 北 오물풍선 발견... "수거 완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43 0
12469 파리올림픽 특수 기대감?…자영업자들 "글쎄요"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37 0
12468 자기 주택 이용해 LH 전세지원금 가로챈 일당, 징역형 [4]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661 0
12467 전국 CU에서 서울 기동경찰 응원한다…업무협약 체결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68 0
12466 이숙연 대법관 후보자, 자녀 '아빠찬스' 사과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51 0
12465 이임생 축협 총괄기술이사, '업무방해' 경찰 입건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35 0
12464 법무법인 지평, '원전팀' 신설[로펌소식]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69 0
12463 '허위 표절 고발'로 피해…아이유 손배소 첫 재판 3분 만에 종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69 0
12462 '사진첩서 나체 사진 몰래 본 혐의' 휴대폰 수리기사 피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141 0
12461 올 상반기 국외도피사범 219명 강제 송환…'역대 최고'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35 0
12460 이은애 헌법재판관 후임 후보군 36명 명단 공개, 대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36 0
12459 檢, '거짓 해명' 의혹 김명수 전 대법원장 소환통보...고발 3년5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63 0
12458 '서울역 흉기 살인 예고 사건'...검찰 3년 구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45 0
12457 'SM 시세조종 의혹' 김범수 구속 후 첫 소환조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43 0
12456 지적장애인, 가족에 돌려보낸 수원지검 등 7월 인권보호 우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45 0
12455 다크웹 통해 직접 재배한 대마 판매…매수자까지 60명 검거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212 0
12454 검찰, '거짓 해명 의혹' 김명수 前대법원장 소환 통보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42 0
12453 살인 출소 5년 만에 또 살인 저지른 60대男…무기징역[사건 인사이드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60 0
12452 서울회생법원, 플라이강원 회생계획안 인가…위닉스 인수 확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76 0
12451 "경찰서 민원실서 흉기를"... 40대 남성 체포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137 0
12450 '서울 학생인권조례 폐지안', 법적효력  정지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95 0
12449 전 여친의 새 남친 살해하려 한 50대 징역 8년...검찰 "양형 부 [30]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6081 3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