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9개월 만 첫 발 디딘 尹명예훼손' 의혹…수사 속도붙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6.21 15:14:22
조회 104 추천 0 댓글 0
9개월 만 첫 피의자 신병확보
조만간 관계자 처분 여부 결정할 듯




'허위 인터뷰 의혹'을 받는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왼쪽) 씨와 전 언론노조위원장 신학림 씨가 2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정으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허위 인터뷰로 윤석열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핵심 피의자인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와 신학림 전 언론노조 위원장의 신병을 확보하면서 실체적 진실을 규명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검찰이 이 사건과 관련해 구속한 것은 지난해 수사를 본격화한 이후 10개월만에 처음이다.

서울중앙지법 김석범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1일 새벽 명예훼손, 배임수·증재, 청탁금지법 위반 등 혐의를 받는 김씨와 신 전 위원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증거인멸 및 도주 우려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검찰은 지난해 9월 서울중앙지검에 '대선개입 여론조작 사건 특별수사팀'을 구성하며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당시 특별수사팀은 반부패수사3부 검사들을 포함해 서울중앙지검 소속 검사 중 선거·명예훼손 사건 수사의 전문성을 갖춘 검사 10여명으로 구성됐다.

이후 수사팀은 신 전 위원장을 소환하고, 윤 대통령의 의혹을 보도한 뉴스타파와 JTBC, 경향신문 전·현직 기자 등에 대한 강제수사에 나서기도 했다. 그러나 이후 수개월간 핵심 피의자에 대한 기소가 이뤄지지 않았고 수사가 지연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되기도 했다.

검찰 관계자는 "피의자들이 혐의를 부인하고 압수수색 과정에서 협조하지 않아 시간이 오래 걸릴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형사소송법에 따라 검찰이 피의자를 구속할 수 있는 기간은 최장 20일이다. 이 기간에 김씨와 신 전 대표를 재판에 넘기지 않으면 석방해야 하는 만큼, 조만간 사건 피의자들을 재판에 넘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또 이 경우 사건에 연루된 언론인들의 처분에 대한 판단도 함께 이뤄질 가능성이 제기된다.

다만 이번 사건이 윤 대통령에 대한 명예훼손과 관련된 만큼, 윤 대통령의 처벌 의사에 관심이 쏠린다. 명예훼손은 반의사불벌죄로 피해자인 윤 대통령의 의사에 반해 가해자를 처벌할 수 없기 때문이다.

윤 대통령의 처벌 의사에 대해 검찰 관계자는 ”(수사팀이) 처벌 의사를 확인했는지는 알기 어렵지만 처벌·불처벌 여부에 대한 내용이 들어온 게 없다"면서도 “일반적으로 피해자가 처벌 의사를 먼저 밝히지 않으면 먼저 수사를 진행하고 처벌을 원치 않는다고 하면 중단한다”고 전했다.

김씨와 신 전 위원장은 "윤 대통령이 대검 중수부에 있을 당시 부산저축은행 사건을 무마했다"는 취지의 허위 인터뷰를 하고 이를 보도해 윤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는다. 뉴스타파는 해당 인터뷰를 대선 사흘 전인 지난 2022년 3월 6일 보도했는데 검찰은 이를 선거에 개입하려 한 목적이라고 의심한다.

또 김씨는 인터뷰 이후 신 전 위원장에게 책값 명목으로 1억6500만원을 건넨 것으로 조사됐는데, 검찰은 이를 허위 보도 대가로 보고 있다.






one1@fnnews.com 정원일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70억 차익' 장윤정♥도경완, 120억 용산 펜트하우스 현금으로▶ "황정음과 바람나 김용준에 맞았다고.." 진실 공개한 男배우▶ 1년 반 만에 이혼한 여배우 "전 남편도 배우, 술만 마시면.."▶ 해변서 키스하다 순식간에 사라진 女..남친이 비난 받는 이유▶ '12세 연하 ♥' 김구라 "옛날엔 돈 벌면 신났는데" 우울증 고백



추천 비추천

0

고정닉 0

0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사이버 렉카로 가장 피해 입은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7/22 - -
12410 'SM 시세조종 의혹' 카카오 김범수 구속심사 출석... '묵묵부답'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00 0 0
12409 '사교육 카르텔' 69명 입건…청탁금지법 위반 첫 적용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59 0 0
12408 '시청역 교통사고' 경찰 "피의자 조사 마무리"…36주 낙태 유튜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59 0 0
12407 [속보] 'SM 시세조종 공모 의혹' 카카오 김범수 영장심사 출석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45 0 0
12406 차에 치인 무단횡단자 들이받아 숨지게 한 운전자…법원 '무죄'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28 2 0
12405 '시청역 교통사고' 경찰 "피의자 조사 마무리…곧 신병 처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0 5 0
12404 'KH필룩스 주가조작 의혹' 상장사 간부 구속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7 6 0
12403 공수처, 권숙현 검사 신규 임명...검사 4명 채용 진행 중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37 8 0
12402 시청역 역주행 운전자, 3차 조사서도 '급발진' 주장 유지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30 9 0
12401 '토지vs논' 토지보상금 책정…法 "이용상황 고려해야"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8 8 0
12400 [속보]'시청역 역주행 참사' 운전자, 3차 조사서도 급발진 주장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8 0
12399 '패싱' 불쾌감 드러낸 검찰총장…”대통령 부인 조사 과정서 원칙 안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35 8 0
12398 [속보] 이원석, "오늘 중앙지검장으로부터 직접 보고받아...진상 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5 10 0
12397 [속보] 이원석 "대통령 부인 조사과정 원칙 못지켜...제 책임"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1 11 0
12396 'SM엔터 시세 조종 의혹' 김범수 오늘 구속기로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47 11 0
12395 휴가철 클럽·유흥업소 마약 집중 단속…"유통책까지 검거"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47 12 0
12394 장마에 또 튀어오른 맨홀 뚜껑...강남 남매 사건 재현 우려[사건 인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0 179 1
12393 마약류 도매상 숨기려 위증 등 6건 공판우수사례, 대검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35 0
12392 36주 낙태 영상... 입법 지연 논란 가열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34 0
12391 압구정 롤스로이스男 2심, '포르쉐 렌터카' 박영수 前특검 1심 결론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38 0
12390 사무실로 사용한 아파트…법원 "주거 가능하면 종부세 부과"[서초카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69 0
12389 "상가건물임대차보호법, 임차인 갱신거절 통지기간 제한 하지 않아" 대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38 0
12388 검찰, 도이치 모터스 사건 등 비공개 대면조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39 0
12387 [속보] 검찰, 도이치 모터스 등 비공개 대면조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41 0
12386 +지식재산전담 재판부 근무 경험과 변리사, Mnet VJ, 뮤지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97 0
12385 '욘사마 코인' 판매 가담 혐의…40대 남성 추가 구속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133 0
12384 김택우 의협 전 비대위원장, 경찰 추가 조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130 0
12383 사우나에서 휴대폰 훔치고 유치장서 도망간 20대…징역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129 0
12382 檢, '마약 투약 혐의' 오재원에 징역 5년 구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128 0
12381 "옆 사람이 아파하길래"...거통편 건넨 60대 중국인, 구속영장 신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133 0
12380 "이진숙 종군기자 경력은 허위"...주장 유튜버들 벌금 100만원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117 0
12379 8년 복역 후 전자발찌 차고 또 성폭행...징역 15년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120 0
12378 '채 상병 순직 1주기'...수사는 미궁속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102 0
12377 檢, '경찰차 치고 도주' 음주운전 소방관에 징역 8년 구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101 0
12376 '수사정보 거래' SPC 임원·검찰 수사관 1심 실형…"죄책 무거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102 0
12375 '새만금 태양광 사업 청탁' 브로커, 징역형..."시장질서 훼손"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151 0
12374 검찰, "배현진과 약혼" 스토킹한 50대에 징역 3년 구형 [25]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1986 14
12373 유명 연예인 내세운 '코인 사기 종합판'... 檢, 300억 빼돌린 [4]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1161 2
12372 공수처, '임성근 구명 로비' 이종호 참고인 신분 소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76 0
12371 이재명 '백현동·성남FC' 분리 요청 검토에 들어간 검찰, 배경은?[ [8]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2279 1
12370 회계 조작시 벌금 상한액 없는 현행법...헌재 '헌법불합치' 판결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122 0
12369 3년 내 당원 이력 있으면 법관 결격사유 조항...헌재 위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116 0
12368 검찰 "김 여사 조사, 시기·방식 정해진 것 없다"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110 0
12367 서울서 보증금 돌려막기...138억 전세사기 일당 기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104 0
12366 "양육비 사후 청구 권리 10년만 유효" 대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106 0
12365 "민주주의 뿌리 훼손"…윤관석 전 의원, 2심 징역 2년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113 0
12364 검찰 "김만배 '이재명 캠프서 연락...그분 아니라고 정리해!' 지시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114 0
12363 대법, 동성 동반자 건보 피부양자 자격 '인정'..."사실혼과 차이 [9]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1143 11
12362 [단독] 또 '안전결제 위장' 중고거래 사기, 전국서 피해자만 100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97 0
12361 "불법 수집 개인정보 사전 인지, 검찰이 입증 못하면 처벌 어려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91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