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신촌 100억대 전세사기"…피해자들, 특별법 개정 촉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6.23 14:36:30
조회 6529 추천 5 댓글 67
"평균 93년생, 청년들 절망 빠뜨려" "경매·불법건축물·최우선변제 등 사각지대"

청년 전세사기 피해자들이 23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 U-PLEX 앞에서 열린 '신촌·구로·병점 100억대 전세사기 피해자 대책위원회' 출범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서울 서대문구 신촌 대학가 등에서 한 명의 임대인에게 약 100억원대의 피해를 봤다는 피해자들이 경매 유예와 전세사기특별법 개정 등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신촌·구로·병점 100억대 전세 사기 피해자 대책위원회'는 23일 신촌 유플렉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책위에 포함된 피해자 평균 출생연도는 1993년으로, 전세사기 피해가 청년들을 절망에 빠뜨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대책위는 서울 신촌·구로, 천안 병점에 거주하는 세입자 94명이 임대인 최씨의 주택 7채에 거주하며 전세사기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세입자 대부분 90년대생으로, 피해액은 100억원대에 이른다.

피해자들은 조금이라도 더 저렴한 주택을 마련하기 위해 다가구주택, 다중주택, 사무소, 업무용 오피스텔, 도시형 생활주택 등을 선택했다가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피해가 발생한 주택 7개 중 4개가 불법 건축물로, 다가구주택과 불법 건축물은 전세사기특별법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어 피해 회복을 기대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일부 세입자들은 경매가 재개돼 퇴거를 위협받고 있다고 했다. 대책위는 "현행 전세사기특별법에 의해 1년 간 경매가 유예될 수 있음에도 3개월 만에 경매가 재개된다는 통보를 받은 세입자들이 있다"며 "구청과, 은행 관계자들과의 면담에서 관련 요청을 했지만 실질적인 도움을 주지 못하고 있어 거주 안정성을 보장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주택 경매절차에서 소액 임차인의 권리를 보장하는 최우선변제를 받지 못하는 피해자도 다수로 파악됐다. 대책위는 "최우선변제 적용 비율은 39.3%로, 60%는 최우선변제금조차 회수하지 못해 세입자 개인이 보증금 전액을 빚으로 짊어지게 된다"고 말했다.

피해자 정수씨(가명)는 "피해자 중 62명이 계약한 한 명의 부동산중개인은 건물과 임대인의 재정상황이 안전하다며 계약을 진행시켜 역할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피해자 겨울씨(가명)는 "작년 4월 경제적 독립을 꿈꾸며 중소기업 대출 1억원과 2000만원으로 구로동에 전세로 들어갈 당시 신촌 건물에서 이미 경매가 진행 중이었다. 집주인이 보증금을 돌려줄 능력이 없는 상황에 세입자로 들어간 것"이라며 "20대 초반의 다른 다른 친구들은 학업에 열중하고 돈을 모으는 시기에 학업, 경제적 목표를 포기하고 개인 회생을 고려해야 하는 처지"라고 말했다.

대책위는 "당장 7월에 경매가 시작될 예정인 집에 대한 경매 유예를 비롯해 다가구주택, 불법 건축물에 살고 있는 세입자들도 피해 구제를 받을 수 있도록 특별법을 개정해야 한다"며 "최우선변제금을 받지 못하는 세입자와 대출 미이용자에 대해서도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허점이 많은 청년전세대출 제도를 방치한 정부와 은행 역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수십년간 이어진 보증금 미반환이라는 폭탄 돌리기가 청년과 세입자들에게 피해로 돌아온 만큼 약속했던 보증금과 당연한 세입자 권리, 주거권을 정부가 보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unsaid@fnnews.com 강명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70억 차익' 장윤정♥도경완, 120억 용산 펜트하우스 현금으로▶ "황정음과 바람나 김용준에 맞았다고.." 진실 공개한 男배우▶ 1년 반 만에 이혼한 여배우 "전 남편도 배우, 술만 마시면.."▶ 해변서 키스하다 순식간에 사라진 女..남친이 비난 받는 이유▶ '12세 연하 ♥' 김구라 "옛날엔 돈 벌면 신났는데" 우울증 고백



추천 비추천

5

고정닉 0

30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흡연때문에 이미지 타격 입은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7/15 - -
12387 [속보] 검찰, 어제 김건희 여사 비공개 대면조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3 2 0
12386 +지식재산전담 재판부 근무 경험과 변리사, Mnet VJ, 뮤지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62 0
12385 '욘사마 코인' 판매 가담 혐의…40대 남성 추가 구속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98 0
12384 김택우 의협 전 비대위원장, 경찰 추가 조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95 0
12383 사우나에서 휴대폰 훔치고 유치장서 도망간 20대…징역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92 0
12382 檢, '마약 투약 혐의' 오재원에 징역 5년 구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93 0
12381 "옆 사람이 아파하길래"...거통편 건넨 60대 중국인, 구속영장 신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99 0
12380 "이진숙 종군기자 경력은 허위"...주장 유튜버들 벌금 100만원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91 0
12379 8년 복역 후 전자발찌 차고 또 성폭행...징역 15년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92 0
12378 '채 상병 순직 1주기'...수사는 미궁속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77 0
12377 檢, '경찰차 치고 도주' 음주운전 소방관에 징역 8년 구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76 0
12376 '수사정보 거래' SPC 임원·검찰 수사관 1심 실형…"죄책 무거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76 0
12375 '새만금 태양광 사업 청탁' 브로커, 징역형..."시장질서 훼손"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99 0
12374 검찰, "배현진과 약혼" 스토킹한 50대에 징역 3년 구형 [25]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1935 14
12373 유명 연예인 내세운 '코인 사기 종합판'... 檢, 300억 빼돌린 [4]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1115 2
12372 공수처, '임성근 구명 로비' 이종호 참고인 신분 소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54 0
12371 이재명 '백현동·성남FC' 분리 요청 검토에 들어간 검찰, 배경은?[ [8]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2234 1
12370 회계 조작시 벌금 상한액 없는 현행법...헌재 '헌법불합치' 판결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101 0
12369 3년 내 당원 이력 있으면 법관 결격사유 조항...헌재 위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96 0
12368 검찰 "김 여사 조사, 시기·방식 정해진 것 없다"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89 0
12367 서울서 보증금 돌려막기...138억 전세사기 일당 기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84 0
12366 "양육비 사후 청구 권리 10년만 유효" 대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84 0
12365 "민주주의 뿌리 훼손"…윤관석 전 의원, 2심 징역 2년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91 0
12364 검찰 "김만배 '이재명 캠프서 연락...그분 아니라고 정리해!' 지시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92 0
12363 대법, 동성 동반자 건보 피부양자 자격 '인정'..."사실혼과 차이 [9]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1103 11
12362 [단독] 또 '안전결제 위장' 중고거래 사기, 전국서 피해자만 100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77 0
12361 "불법 수집 개인정보 사전 인지, 검찰이 입증 못하면 처벌 어려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71 0
12360 [속보] 3년 내 당원 이력 있으면 법관 결격사유 조항...헌재 '위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70 0
12359 [속보]'돈봉투 의혹' 윤관석 2심 징역 2년…강래구 1년8개월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68 0
12358 [속보]"자녀 성인되고 10년 지나면 양육비 청구 불가" 대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71 0
12357 서울회생법원 찾은 민주당 의원들...'채무자 구제 방안 등 모색'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66 0
12356 시민단체, '댓글팀 운영' 의혹 한동훈 공수처에 고발 [12]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930 1
12355 법무법인 지평, BSR과 '인권경영 아카데미' 개최[로펌소식]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62 0
12354 법무법인 YK, 디지털 자산센터 발족…가상자산 규제 대응[로펌소식]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62 0
12353 올 상반기 해외 기술 유출 50% 증가, 내부인·반도체·중국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67 1
12352 '여성 불법 촬영' 의대생 집유..."의료로 속죄하겠다"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129 0
12351 '민주당 돈봉투 의혹' 윤관석 2심 선고…檢 징역 5년 구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64 0
12350 검찰 "김만배 '이재명 캠프서 연락...그분 아니라고 정리해!' 지시 [10]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600 7
12349 "XXX 죽이겠다..." 흉기난동 1년, 살인 함부로 예고하는 사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83 0
12348 가상자산 시세조종 의혹 '존버킴'...결국 구속 '도망우려'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121 0
12347 대통령실 선임 행정관, 음주운전 혐의로 검찰 송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110 0
12346 교통사고 낸 뒤 달아난 30대…음주 측정 거부로 체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111 0
12345 검찰, 대학 동기에게 대마젤리 건넨 30대 집유에 항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103 0
12344 스토킹·불법촬영 증가 추세…서울 서부 검·경 대응책 논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104 0
12343 '인천 스토킹 살인' 2심서 징역 30년…형량 5년 늘어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108 0
12342 한동훈 집 앞에 흉기두고 간 40대…2심도 징역 1년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107 0
12341 [속보]전 여친 스토킹 살해범, 2심서 징역 30년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94 0
12340 경찰, '동료 경찰 폭행 은폐 의혹' 반포지구대 압수수색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94 0
12339 [프로필]경찰 조직개편 주도…'기획통' 조지호 경찰청장 후보자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95 0
12338 '명품백 수수' 의혹 수사 막바지...검찰, 김 여사 소환 가능성은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82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