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고소장으로 푸는 분노에…수사 적체는 '하세월'[최우석 기자의 로이슈]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6.24 16:43:34
조회 5388 추천 7 댓글 33

[파이낸셜뉴스] #. 50대 중반 직장인 A씨는 직속 부하인 40대 B씨와 갈등을 빚고 있었다. 사소한 말다툼에서 시작된 갈등이 극한 대립으로 다다랐다. 결국 A씨와 B씨 모두 회사를 퇴사했고, 각기 다른 직장으로 이직했다. 이후 A씨와 B씨는 본격적인 고소전을 벌였다. 시작은 A씨의 명예훼손 고소장 접수부터였다. B씨는 방어 차원에서 A씨의 명예훼손 고소에 대해 무고 고소를 진행했고, 직장생활에서 발생한 일이 강요에 해당한다며 강요죄로 고소장을 추가 접수했다. A씨도 B씨가 이전 직장에서 법인카드를 개인적으로 사용했다며 업무상 배임으로 고발장을 접수했다. 양자간 형사고소는 모두 무혐의로 결론 났다. A씨와 B씨 사감에서 비롯된 싸움에 수사기관만 ‘열일’한 꼴이 됐다.

A·B씨 사례와 같은 민원성 고소·고발이 늘고 있다. 경찰이 민원성 고소·고발 오남용을 막기 위해 접수 후 각하 제도와 입건유예 등을 활성화하는 등의 방안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기로 했지만 신통치 않다. 최근 일선 경찰서에 고소장 반려를 자제하도록 지침까지 내려온 상황이다. 현재는 고소장이 접수되면 대부분 입건이 되므로 개인들의 사감정 풀이에 경찰의 업무가 과중돼 중요 수사 적체는 더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대검찰청 사법시스템 통계를 살펴보면 2022년 기준 국내 고소사건 접수 건수는 35만7612건으로, 이중 수사에 착수한 건수는 34만7409건이지만 고소 사건 기소율은 고작 23.6%였다. 10건의 고소가 있으면 송치나 기소가 된 건은 2건 정도에 불과하다.

한국의 ‘고소 남용 현상’은 우리와 사법체계가 비슷한 일본과 비교해 봐도 확연하다. 경찰대학교 치안정책연구소의 보고서에 따르면, 2010년 기준 우리나라는 인구 10만명당 평균 1068명이 고소를 당했다. 같은 시기 일본의 평균치(7.3명)와 비교하면 ‘146배’나 많다. 2018년에는 그 격차가 ‘217배’(한국 1172명, 일본 5.4명)로 커졌다.

법조계 일각에서 한국인이 고소·고발을 많이 하는 데에는 ‘나를 불편하게 한 상대’를 향한 분노와 복수의 심리가 고소·고발로 이어지기 때문이라고 지적한다. 게다가 형사 고소나 고발은 민사소송과 다르게 ‘무료’라는 점도 이러한 문제에 불을 붙인다.

일단 고소가 되면 피고소인은 피의자가 되고 통상 경찰서에 출석해야 한다. 이 경우 고소인은 피고소인이 경찰서에 출석해야 하므로, 고소를 통해 이미 어느 정도의 분풀이가 된다.

범죄성립 여부와 관계없이 상대를 고소해도 실무상 무고죄로 처벌하지 않는 실무례가 이러한 결과의 원인으로 한 몫 하기도 한다.

이러한 고소·고발의 남용으로 수사인력이 낭비되고, 수많은 ‘억울한’ 피의자를 양산하는 문제를 막기 위해 법조계 일각에서는 고소 건을 반려하지 않더라도 ‘내사단계’를 거쳐 명확한 증거가 있을 때 입건하거나 원칙적으로 입건 전 서면 조사를 행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이러한 단계가 있어야 피의사실 없는 피의자 양산을 막을 수 있고, 수사 적체를 일소할 수 있기 때문이다.


wschoi@fnnews.com 최우석 변호사·법조전문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故구하라 자택서 금고 훔친 범인, 가사도우미 "구하라가.." 소름▶ 시구하다 바지 지퍼 다 내려간 개그우먼 "팬티가.." 반전▶ "황정음과 바람나 김용준에 맞았다고.." 진실 공개한 男배우▶ 남편이 운전하다 저수지에 빠진 트럭, 숨진 아내 부검해보니..▶ 女제자와 사귄 중학교 女교사, 차 안에서 뽀뽀하더니..



추천 비추천

7

고정닉 0

8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사이버 렉카로 가장 피해 입은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7/22 - -
12431 조주빈 '강제추행죄 위헌' 주장에 헌재 "건전한 상식 있으면 합리적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0 0
12430 '부당합병 의혹' 이재용 항소심 내년 1월 결론날 듯…핵심 쟁점은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4 2 0
12429 동의 없는 신상공개...'밀양 성폭행' 가해자 신상 유포 유튜버 등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52 2 0
12428 'SM 시세조종 의혹' 김범수 구속..."증거인멸·도망염려"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0 20 0
12427 [속보]‘SM 시세조종 의혹’ 카카오 창업주 김범수 구속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7 18 0
12426 檢, '이태원 참사 부실대응' 이임재 전 용산서장에 징역 7년 구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8 0
12425 '부당합병 의혹' 이재용 회장...2심 늦어도 내년 1월 종결될 듯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56 0
12424 'SM 시세조종 의혹' 김범수 구속심사 4시간만에 종료...'묵묵부답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32 0
12423 서울 성북구 아파트서 이웃에게 흉기 휘두른 60대, 체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6 0
12422 '딥페이크도 사용돼'...학교 성희롱·성폭력 신고 2.6배 증가 [13]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5598 2
12421 '지하철서 성추행' 대통령실 경호처 직원 검찰 송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34 0
12420 다시 기승부리는 보이스피싱에...대검-은행연합회 대응방안 논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6 0
12419 "상추 1박스 12만원, 3배 이상 비싸"...야채가격 급등에 무료급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33 0
12418 '무고 혐의' 백윤식 전 연인 1심 징역형 집유…"죄질 불량"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7 0
12417 법무법인 광장, 플랫폼규제대응팀 신설[로펌소식]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1 0
12416 이원석, '사후보고' 중앙지검장 질책…대검 감찰부에 진상파악 지시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4 0
12415 'SM엔터 시세조종 공모' 원아시아파트너스 대표 보석 석방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1 0
12414 늘어나는 치매환자…늘지 않는 지문 등록[잃어버린 가족찾기] [8]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4421 2
12413 법무법인 태평양, 금감원 출신 가상자산 전문가 김효봉 변호사 영입[로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7 0
12412 12세 의붓아들 학대 사망 계모에 대법 "아동학대살해죄로 다시 재판"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5 0
12411 "해외 파생상품 투자 소득에 세금, 합헌" 헌법재판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1 0
12410 'SM 시세조종 의혹' 카카오 김범수 구속심사 출석... '묵묵부답'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1 0
12409 '사교육 카르텔' 69명 입건…청탁금지법 위반 첫 적용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7 0
12408 '시청역 차량 돌진사고' 경찰 "구속영장 신청 검토"(종합)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3 0
12407 [속보] 'SM 시세조종 공모 의혹' 카카오 김범수 영장심사 출석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2 0
12406 차에 치인 무단횡단자 들이받아 숨지게 한 운전자…법원 '무죄'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34 0
12405 '시청역 교통사고' 경찰 "피의자 조사 마무리…곧 신병 처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8 0
12404 'KH필룩스 주가조작 의혹' 상장사 간부 구속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3 0
12403 공수처, 권숙현 검사 신규 임명...검사 4명 채용 진행 중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5 0
12402 시청역 역주행 운전자, 3차 조사서도 '급발진' 주장 유지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30 0
12401 '토지vs논' 토지보상금 책정…法 "이용상황 고려해야"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3 0
12400 [속보]'시청역 역주행 참사' 운전자, 3차 조사서도 급발진 주장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6 0
12399 '패싱' 불쾌감 드러낸 검찰총장…”대통령 부인 조사 과정서 원칙 안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5 0
12398 [속보] 이원석, "오늘 중앙지검장으로부터 직접 보고받아...진상 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4 0
12397 [속보] 이원석 "대통령 부인 조사과정 원칙 못지켜...제 책임"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3 0
12396 'SM엔터 시세 조종 의혹' 김범수 오늘 구속기로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7 0
12395 휴가철 클럽·유흥업소 마약 집중 단속…"유통책까지 검거"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33 0
12394 장마에 또 튀어오른 맨홀 뚜껑...강남 남매 사건 재현 우려[사건 인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530 1
12393 마약류 도매상 숨기려 위증 등 6건 공판우수사례, 대검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50 0
12392 36주 낙태 영상... 입법 지연 논란 가열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53 0
12391 압구정 롤스로이스男 2심, '포르쉐 렌터카' 박영수 前특검 1심 결론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55 0
12390 사무실로 사용한 아파트…법원 "주거 가능하면 종부세 부과"[서초카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96 0
12389 "상가건물임대차보호법, 임차인 갱신거절 통지기간 제한 하지 않아" 대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53 0
12388 검찰, 도이치 모터스 사건 등 비공개 대면조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53 0
12387 [속보] 검찰, 도이치 모터스 등 비공개 대면조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55 0
12386 +지식재산전담 재판부 근무 경험과 변리사, Mnet VJ, 뮤지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110 0
12385 '욘사마 코인' 판매 가담 혐의…40대 남성 추가 구속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150 0
12384 김택우 의협 전 비대위원장, 경찰 추가 조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144 0
12383 사우나에서 휴대폰 훔치고 유치장서 도망간 20대…징역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145 0
12382 檢, '마약 투약 혐의' 오재원에 징역 5년 구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146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