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경찰 마약 사범 5000여명 검거…14세 청소년도 마약 투약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3.01.29 09:00:10
조회 6186 추천 30 댓글 36


[파이낸셜뉴스]#. 지난 2021년 10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인천에 거주하는 17세 A군은 학원 친구 2명과 함께 텔레그램 내 마약 판매 채널을 개설 한 뒤 대금을 가상자산으로 받았다. 이들은 자신들의 노출을 최소화 하기 위해 성인 중간판매책을 모집해 마약류의 판매를 주도했다. 결국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필로폰 49g, 케타민 227g, LSD 33탭, 엑스터시 140정 등 약 4억900만원 상당의 마약류와 가상자산, 현금 등 4800만원 상당의 범죄수익금 압수하고 2명을 구속했다.

경찰이 지난해 8월부터 마약류 범죄를 집중 단속한 결과 총 5702명을 검거했다. 이들 중 클럽과 유흥업소 일대의 마약류 사범이 크게 증가했는데, 10대 마약 사범 숫자도 대폭 늘었다. 이 중에는 14세 마약사범도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9일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8월부터 12월까지 마약류 사범 집중단속 결과 총 5702명을 검거하고 이 중 791명을 구속시켰다. 이는 지난 2021년 같은 기간(4125명) 대비 38.2% 증가한 수치다.

단속현황을 세부적으로 보면, 클럽·유흥업소 일대 마약류 사범 377명을 검거, 지난해 같은 기간(33명) 대비 11.4배 증가했다.

장소별로는 클럽(42.9%), 유흥업소(26.3%), 노래방(15.9%) 순으로 많이 발생했고, 최근에는 파티룸 등에서 파티를 하며 마약류를 투약하는 등 신종 형태의 범행이 확인되기도 했다.

클럽 마약은 주로 외국인 마약 사범이 다수를 이뤘다. 지난해 1월 네덜란드 공급책으로부터 환각제인 '툭락' 등을 초콜릿으로 위장해 클럽 등지에서 외국인 유학생 등에게 판매한 베트남인 등 40명이 검거(수속 26명)되기도 했다. 이들은 불특정 다수를 상대로 마약류를 유통했으며, 매수자 대부분은 유학생·노동자·유흥업소 종사자 등 불법체류 외국인으로 SNS 등을 통해 재유통하거나 직접 투약했다.

비대면 마약 범죄도 늘고 있다. 비대면 불법 마약 거래가 단속 기간 중 1495명을 검거(전체 검거 인원 중 26.2% 차지)됐으며 지난해 같은 기간(1,072명) 대비 39.5% 증가했다. 단속·추적을 피하고자 마약류 거래가 음지화 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 단속 기간 중 다크웹·가상자산을 이용한 마약류 사범 총 533명을 검거해 지난해 같은 기간(448명) 대비 19.0% 증가했다.

10대 마약류 사범의 증가세도 뚜렷하다. 경찰 관계자는 "작년 기준으로 총 294명 10대 마약 사범 있었다"며 "이 중 14세 투약 사범도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2018년에 10대 마약 사범은 104명에 불과했다. 무려 3배 가까이 늘어난 셈이다.

경찰은 마약류 유통의 사전 차단을 위해 판매·제조·밀수 등 공급행위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대응, 단속 기간 중 공급 사범 1284명을 검거했다. 경찰은 필로폰 16.7kg, 대마초 24.4kg, 양귀비 3만4009주, 야바 8만2453정, 엑스터시 5238정, JWH-018 4063g 등을 압수해 대량의 마약류가 일상으로 침투되는 것을 사전에 방지했다.

경찰은 범죄수익금 5억2000만 원을 압수하고, 3억4800만 원 상당을 기소 전 몰수·추징보전 조치했다. 특히, 몰수·추징보전의 경우 지난해 같은 기간(4600만 원) 대비 7.5배나 증가하는 등 범죄수익금 환수를 통해 재범의지를 차단해 마약류 유통의 순환고리를 끊어내고 있다.

외국인 마약류 사범의 경우, 최근 공단 등 외국인 밀집 지역 주변 노동자를 중심으로 커뮤니티가 활성화되면서 자국민들끼리 모여 공동 투약하는 사례가 다수 적발되는 등 외국인 마약사범 비율이 전체 15.2%(866명)로 지속 증가 추세다.

경찰 관계자는 "갈수록 지능화되는 범죄 수법에 효율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다크웹·가상자산 전문수사팀을 전 시도경찰청에 확대 운영하겠다"며 "전문수사관 채용, 교육과정 신설 등 전문성을 높일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근본적인 마약류 범죄 근절을 위해서 관계기관과 협력해 관련 법령 제·개정과 제도개선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beruf@fnnews.com 이진혁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88세 남편, 죽기 전에 아내에게 남긴 말 "여보, 나..."▶ 서인영 "남편 샤워 끝나면..." 발언에 김종국이 왜 발끈?▶ 전현무 "전 여친, 논리적으로 싸우면 '변호사 납셨다'고..."▶ 새벽 1시 산에서 길 잃은 60대 부부, 9시간 만에...▶ 행사 안 뛰는 임영웅에 1억원 주면... 전문가들의 추측



추천 비추천

30

고정닉 0

2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사이비 교주로 있으면 설득될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3/03/20 - -
2119 전장연, 내달 20일까지 4호선 탑승 중단…1호선 승차는 예정대로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2 6 0
2118 전장연, 4월 20일까지 4호선 지하철 탑승 시위 중단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2 6 0
2117 검찰, '불법 송금 수사 무마 뒷돈' 인천세관 간부 구속기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2 10 0
2116 윤희근 "국수본부장 인선 정해진 것 없어…내·외부 장단점 있어"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2 11 0
2115 "중고 가전제품 팝니다"…1억 가로챈 30대 체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2 13 0
2114 법정으로 넘어간 檢-李 대장동 환수이익 공방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2 9 0
2113  '위례·대장동 수사' 일단락한 檢, 백현동·대북송금 수사도 속도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2 10 0
2112 '억대 뒷돈 논란' 양부남 민주당 법률위원장, 사무실 압수수색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2 10 0
2111 '대장동 배임·성남FC 후원금' 이재명 기소...사법리스크 본격화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2 9 0
2110 [fn이사람] "핀테크 규제, 현황 파악해 세밀하게 만들어야"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2 6 0
2109 '중학생 집단구타·성매매 강요' 여고생들 검찰 송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2 13 0
2108 서울 강남 주택가에서 마약 발견... 경찰 수사 착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2 12 0
2107 강제동원 피해자, 일본 기업에 제3자 변제안 반대의사 타진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2 9 0
2106 '권리당원 불법 모집' 서양호 전 서울 중구청장, 혐의 일부 부인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2 9 0
2105 'BB탄총 협박' 장호권 광복회장, 첫 재판서 "방어행위"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2 11 0
2104 '빗썸 실소유주 의혹' 강종현 첫 재판...檢 "670억 부당이익 편취"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2 377 0
2103 '금융정보 무더기 수집' 이태원 유가족, "반인권적 수사" [10]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2 447 5
2102 경찰청 앱 사칭 61억 빼돌린 일당 검거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2 17 0
2101 검찰, '4895억 배임·133억 뇌물' 이재명 불구속 기소(종합)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2 17 0
2100 전장연, "'표적 수사' 안 멈추면 23일 출근길 지하철 탈 것" [15]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2 903 4
2099 이근, 유튜버 폭행 혐의 경찰 조사 받는다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2 18 1
2098 "볼일 보다 과태료 물었어요"...'소변 곤욕' 치르는 택시기사들 [14]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2 548 2
2097 [속보] '대장동 배임·성남FC 뇌물' 이재명 기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2 10 0
2096 검찰 출석한 방통위원장 "위법행위·부당 지시 없어" [9]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2 320 1
2095 새해 첫날 냉동만두·외투 훔친 40대 실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2 29 0
2094 [속보]'TV조선 재승인 의혹' 한상혁 방통위원장 검찰 출석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2 10 0
2093 소규모 알선업체에 대출 위험 떠넘긴 약정…대법 "무효"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2 10 0
2092 외국인 가사근로자 들이고 최저임금 없애면 저출생문제 해결될까 [18]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2 557 1
2091 경찰, 전세보증금 300여억원 가로챈 전세사기 일당 검거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1 26 0
2090 가상자산 상장브로커에 19억 받은 前 코인원 직원 구속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1 22 0
2089 서울 성동구 신축 공사장서 50대 추락...병원 이송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1 18 0
2088 '대통령 관저 이전 개입 의혹' 천공, 경찰에 출석 의사 밝혀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1 14 0
2087 47분간 7차례 '음주 뺑소니'...경찰, 40대 운전자 체포(종합) [10]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1 687 2
2086 미세먼지 짙어도 뜨는 '재난문자' 알림 "나만 짜증나나요"…시민들 피로감 호소 [33]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1 1394 0
2085 '통정매매 혐의' 유화증권 대표, "형사 처벌 대상 아냐"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1 17 0
2084 법원 "기망행위 있어도 사기죄 성립 안 할 수 있어"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1 22 0
2083 檢, 이화영 전 경기부지사 추가 기소…'쌍방울 대북송금' 공범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1 21 1
2082 '학폭' 학생부 기록 보존기간 연장..."기록 남겨야 예방된다" vs "근본 해결책 필요"[이슈스테핑] [19]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1 573 0
2081 '생후 1개월 아들 안고 마약 흡연' 가전 수입 업체 대표 입건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1 20 0
2080 대법 "경기도 버스환승할인 보조금, 시장이 지원 결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1 16 0
2079 정민용 "김용 다녀가면 1억원 사라져...유동규, 윤건영 만났다고 해"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1 14 0
2078 강남서 '음주 뺑소니' 40대 운전자 체포...8명 경상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1 15 0
2077 '나비약' 처방받아 SNS로 판매한 16명 무더기 검거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1 35 0
2076 '우리도 엄연한 대한민국 국민입니다'..재외동포 우편투표제 도입 시급 [28]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1 493 2
2075 검찰, '테라·루나' 공동 창업자 신현성 소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0 48 1
2074 법무법인 동인, 전관 변호사 6명 영입[로펌소식]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0 41 0
2073 정순신 진상조사단 "경찰청장, 국수본부장 내부 공모 대통령실 건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0 28 0
2072 경찰, 서울 서남권 이륜차 집중 단속 나선다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0 30 0
2071 'TV조선 재승인 의혹' 한상혁 방통위원장 모레 검찰 조사 예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0 26 0
2070 "눈치 보여 슬그머니 썼다" 대중교통 마스크 해제 첫날 [현장르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0 48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