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신호 위반 게 섰거라"...서울 서남권 이륜차 합동단속 가보니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3.03.23 16:13:05
조회 67 추천 0 댓글 0


[파이낸셜뉴스] "근방에 돌 곳이 없다 보니.. 미안합니다"
23일 오후 2시5분께 서울 구로디지털단지역 인근 시흥대로. 이륜차를 몰고 배달에 나섰던 이모씨(61)는 불법 유턴으로 경찰 단속에 걸렸다. 배달을 빨리 하기 위해 무단으로 유턴했다는 것이 이씨 설명이다. 이씨는 "평소에는 위반을 하지 않는다"며 연신 "미안하다"고 했다. 경찰은 이씨에게 위반 사항을 고지한 뒤 범칙금 4만원을 부과했다.

관악·구로·금천경찰서 소속 경찰 50여명은 이날 오후 2시부터 2시간가량 교통 위반 근절을 위한 이륜차 집중 단속을 벌였다. 경찰이 이날 서울 서남권 일대에서 이륜차 법규 위반을 단속한 결과 2시간 만에 32건이 적발됐다. 신호 위반이 15건으로 가장 많았고, △보호장구 미착용 12건 △교차로 통행 방법 위반 2건 △끼어들기 2건 △중앙선 침범 1건 순이었다.

경찰은 이날 오후 1시48분께 60대 배달원 A씨를 신호 위반으로 단속해 범칙금 4만원·벌점 15점을 물렸다. A씨는 신호위반을 인정하면서도 '한 번만 봐 달라'는 취지로 말하기도 했다.

관악구 조원로 일대를 지나던 배달원 B씨(50)도 신호 위반으로 경찰에 적발됐다. B씨는 자신의 이륜차에 설치된 블랙박스를 가리키며 "황색 신호일 때 통과했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이에 경찰은 교통단속 이의신청이 가능하다고 고지했다.

당분간 경찰의 이륜차 법규 위반에 대한 단속 강화는 이어질 예정이다. 경찰은 최근 배달서비스 수요가 늘면서 이륜차 난폭운전이나 교통법규 위반도 많아질 것으로 본다.

서울경찰청에 따르면 이달 1일부터 10일까지 이륜차 교통사고 건수는 전년 대비 37건 줄어든 반면 사망자는 2명에서 8명으로 급증했다.

실제 지난 4일 관악구 난곡사거리 인근에서 정상 신호에 직진하던 승용차가 반대편 차로에서 신호 위반으로 좌회전하던 오토바이와 충격해 오토바이 운전자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관악서 정현호 교통과장은 "날씨가 풀리면서 오토바이 사고가 급증하고 있다. 이륜차 사고는 피해가 치명적"이라며 "법규 준수 및 안전 운행 문화 정착이 중요하다고 보고 인식 공유를 위해 합동 집중 단속을 실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륜차 단속의 경우 현장 단속이 주를 이루고 있는데, 제지했을 때 무시하는 경우 등 어려운 점이 있다"며 "법규 위반 이륜차에 대해서는 영상 단속을 확대하고 배달업체 등과 경찰 단속 내용 등을 공유해 안전 운행 캠페인을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nodelay@fnnews.com 박지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생활고 호소 여배우 목격담, 강남 주점서 능숙하게...▶ 클럽에서 만나 속도위반 결혼, 신혼여행 후 남편이..▶ 혼인신고 때 알게 된 충격 사실, 남친은 9년 전에...▶ "합기도 관장이 나를 눕히더니.." 초등생의 충격 메모▶ 아내 지인에 호감 느낀 남편, 집 비번 알아내더니...



추천 비추천

0

고정닉 0

0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현타' 오게 하는 고가의 부동산을 구매한 스타는? 운영자 23/06/05 - -
3756 대법원장, 신임 대법관에 권영준·서경환 임명 제청(종합)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40 1 0
3755 [속보]신임 대법관에 권영준·서경환 임명 제청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21 1 0
3754 "왜 내 오토바이 옮겨" 동료 상인에 흉기 휘두른 50대 남성 구속기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22 6 0
3753 검찰, '한동훈 명예훼손' 황희석 1심 벌금형에 불복 항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19 3 0
3752 'MB 당선축하금 3억' 신한금융 실무자들 위증 항소심도 벌금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45 5 0
3751 '10조원대 이혼소송' 권혁빈 스마일게이트 의장 첫 출석 [1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45 232 0
3750 검찰, '한국타이어 부당거래 의혹' 극동유화 대표 소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22 3 0
3749 비정규직 노동단체 노숙 집회 예고..경찰 "필요시 해산절차"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32 5 0
3748 "중앙지검 검사입니다"...28억 뜯은 보이스피싱 조직원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43 7 0
3747 "나 BTS 작곡가야" 그렇게 7000만원 등친 사기범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43 122 0
3746 검찰, 박차훈 새마을금고 회장 압수수색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13 8 0
3745 '강남 납치·살해' 주범 이경우 "살인 의도는 없었다" 주장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50 10 0
3744 유아인, 마약 투약 혐의 '2종' 추가 확인…오늘 검찰 송치(종합)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22 14 0
3743 배우 유아인, 의료용 마약 2종 투약 혐의 추가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11 12 0
3742 "문서 위조했잖아" 나랏돈 48억 부정 수급한 태양광 업자 징역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09 6 0
3741 코인 투자 실패 후 앙심...'강남 납치·살해' 일당, 오늘 재판 시작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32 12 0
3740 음주운전 특별단속…사고 30% 넘게 줄어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30 8 0
3739 '회삿돈 246억원 횡령해 도박·유흥으로 탕진' 계양전기 직원, 징역 12년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50 14 0
3738 경찰 '집시법 위반' 민주노총 건설노조 압수수색(종합)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45 8 0
3737 [속보]경찰 '집시법 위반' 건설노조 압수수색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8 8 0
3736 '마약 투약 혐의' 유아인 오늘 불구속 송치…지인·의사 등 무더기 입건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34 0
3735 "교통약자는 늘 서글픕니다"..턱없이 부족한 저상버스에, 승.하차 어려움까지... [7]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0 328 1
3734 '마약 투약 혐의' 배우 유아인 오는 9일 검찰 송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8 23 0
3733 “면회한 날 아들 죽음 맞아”…군인권센터, 특전사 병사 사망은 '인재'였다 [8]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8 611 1
3732 "권도형, 암호화폐 380억 빼돌린 정황 포착"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8 31 0
3731 법무법인 화우 공정거래그룹, ‘디지털 경제와 플랫폼’ 출간[로펌소식]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8 19 0
3730 '3차례 성폭력 시도' 30대 남성, 구속영장 신청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8 27 0
3729 '불법촬영' 래퍼 뱃사공 항소심서 "재판 비공개 요청"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8 25 0
3728 마약청정국 되찾으려면…"범정부 차원 컨트롤 타워 필요"[무너진 마약청정국]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8 25 0
3727 檢 '대장동 50억' 박영수 영향력 행사 실체 "어느정도 규명"...공범 조만간 소환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8 32 0
3726 "얼마나 고통스러웠을지..." 청소트럭에 치여 대학생 사망... 캠퍼스 안전 여전히 빨간불 [38]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8 2400 18
3725 검찰, '대장동 수익 은닉' 김만배 공범들 재산 25억 동결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8 20 0
3724 '셀프출석' 송영길·검찰 간 신경전 계속...檢 "소환조사, 일방 요구·재촉할 사안 아냐"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8 16 0
3723 경찰, '구청장 결재 없이 부지 개발 허가' 담당 공무원 수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8 23 0
3722 "게임 포인트 바꿔주면 현금 줄께..." 1500만원어치 빼돌린 20대 징역형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8 36 0
3721 미등기 집주인과 임대 계약, 주인 바뀌니 나가라…결론은[서초카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8 23 0
3720 '전세사기 일망타진' 2895명 검거…법정 최고형 구형(종합)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8 28 0
3719 건설노조 "고 양회동 장례 마무리하고 경찰 출석하겠다"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8 24 0
3718 400억대 임대차보증금 가로챈 '1000채 빌라왕' 공범들 재판행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8 32 0
3717 검찰 "윤관석, 경쟁캠프서 300만원씩 뿌린다며 돈봉투 제안"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8 18 1
3716 '온라인 쇼핑몰 시각장애인 차별' 항소심서 "위자료 취소...시정명령은 인용"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8 18 0
3715 경찰, '주가 50배 부풀린 비상장 주식 판매' 리딩업체 검거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8 27 0
3714 '전세사기' 전담검사 71명 지정…조직 범행엔 '범죄집단' 적용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8 19 0
3713 법무부, 외국인 마약사범에 강력대응...강제퇴거·영구 입국금지 등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8 38 0
3712 '전세사기 일망타진' 2895명 검거·288명 구속 [29]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8 1935 15
3711 "박희영 사퇴하라!" 분노한 이태원 참사 유족, 구청장실 진입 시도 [48]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8 1932 12
3710 "이래선 정말 안 되지 말입니다"..국민생명 지키는 軍까지 파고든 마약 [14]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8 630 5
3709 경찰, '대북 소금 사업 보조금 5억원 유용 혐의' 민화협 수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7 37 0
3708 한동훈, '자진출석' 송영길에 "절차 따라 수사 응하면 될 것"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7 45 0
3707 '3차례 성폭력 시도' 30대 남성 경찰에 검거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7 67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