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순찰근무 중 '신호 위반' 오토바이 운전자 사망... 경찰관은 벌금 2000만원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12.01 15:24:17
조회 4706 추천 13 댓글 102


[파이낸셜뉴스] 순찰 근무 도중 신호 위반 오토바이를 단속하다 운전자가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해당 업무에 참여한 경찰관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북부지법 형사10단독(문경훈 판사)은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치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경찰관 A씨(36)에 대해 지난달 24일 벌금 2000만원을 선고했다.

경찰관인 A씨는 지난 2020년 12월 30일 순찰차에 탑승해 근무하던 중 피해자 B군(17)가 신호를 위반한 채 오토바이를 운전하는 것을 발견, 이를 단속하기 위해 약 4㎞가량 B씨 오토바이를 추격했다.

당시 해당 오토바이는 도로 2차로를 주행 중이던 화물차량 우측에 바짝 붙어 운전 중이었다.

A씨는 오토바이의 앞을 가로막고 단속하기 위해 시속 100㎞의 속도로 주행해 급히 진로를 변경, 해당 화물차량과 오토바이를 앞질렀다.

사고는 이 과정에서 일어났다. B군은 순찰차의 갑작스러운 접근에 놀라 균형을 잃고 넘어지면서 연석 및 가로수를 들이받고 쓰러졌다. 결국 B군은 일주일 뒤 사망했다.

재판부는 사망한 B군의 신호위반 운전은 중대한 범죄로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또 B군이 당시 보호장구도 착용하지 않고 있었던 점을 고려했을 때, 피고인이 제한 속도를 초과하는 속도로 차량을 앞질러 피해 오토바이 전방으로 접근한 것은 주의 의무를 위반한 것이라고 봤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국민의 생명·신체를 보호하는 직무를 수행해야 하는 경찰관으로서 교통 법규를 위반한 차량을 단속하고자 할 때에는 가급적 다른 차의 통행 및 안전에 유의해 안전한 장소로 유도 및 정차하게 한 뒤 단속을 실시해야 한다"며 "하지만 운전자는 업무상 주의의무를 위반한 채 피해 오토바이를 추격했고, 이로 인해 나이 어린 피해자가 사망했다"고 판시했다.

이어 "다만 피고인이 형사처벌을 받은 전력이 없는 초범인 점, 피고인의 정차 지시에도 불구하고 도망한 피해자에게도 상당 부분 과실이 있는 점 등을 고려했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

nodelay@fnnews.com 박지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75세에 득남' 김용건, 의미심장 고백 "지금도 여자들이랑.."▶ 하희라 표정 굳게 한 최수종 한마디 "결혼 29년간 한번도.."▶ "이게 바로 K가슴"... 미국에 남편 만나러간 안영미의 돌발 행동▶ 여친 집에서 자다가 마주한 낯선남자, 여친한테 물었더니.. 반전▶ 자택서 발견된 모녀 시신, 부검 해보니 사인은..소름



추천 비추천

13

고정닉 0

47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붕어빵 잘 팔 것 같은 MZ 연예인은? 운영자 23/01/30 - -
공지 내가 받게될 개죽이는 과연? 운영자 23/02/05 - -
1373 정진상 재판, 이재명 혐의 입증 '가늠자'[법조인사이트]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18 6 0
1372 [이주의 재판 일정]'아들 퇴직금 50억' 곽상도 1심 선고 外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18 3 0
1371 택시비 폭탄 인상…"심야 대중교통 늘려야"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18 3 0
1370 "구룡마을 화재, 남일 아냐"...개포 재건마을 가보니[개발의 그림자 강남 판자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18 4 0
1369 몸집 키운 대형로펌, 지난해 매출 7%↑…10대 로펌 3조원 돌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17 2 0
1368 <부고> 윤경용씨(비즈니스플러스 대표이사) 빙모상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29 4 0
1367 <부고> 이창환씨(강원대학교 명예교수) 별세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28 5 0
1366 <부고> 이혁재씨(스카이데일리 수석논설위원) 빙부상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22 5 0
1365 <부고> 조영훈씨(국제신문 인쇄사업국장) 부친상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20 6 0
1364 <인사> 기상청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9 4 0
1363 무인 매장에서 연쇄 절도…대법 "주거침입은 무죄"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8 0
1362 '화재 무방비' 방음터널, 불에 강한 소재로 바꿔 사고 막아야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4 38 0
1361 검찰, '쌍방울 그룹 비리 의혹' 김성태 전 회장 구속기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30 0
1360 [속보] 검찰, '쌍방울 비리의혹' 김성태 전 회장 구속기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34 1
1359 은평구 대조동 재개발 현장서 유골 30여구 발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65 0
1358 법관 정기인사 단행...'대장동 사건' 재판부 변경 예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26 0
1357 이원석 검찰총장 "檢 다시 뛰기 시작, 공격과 비난에 휘둘리지 말라"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26 0
1356 검찰, 코이카 압수수색...'인사 특혜 제공' 전 이사 체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24 1
1355 檢, '공직선거법 위반' 김승현 전 강서구청장 후보 기소...진성준은 '무혐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21 0
1354 "조직이 왜 계속 뒤로 가나" 경찰국 반대 참석자 한직 발령 논란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40 0
1353 토요일 광화문서 이태원 추모대회 등 집회…경찰 "대중교통 당부"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30 0
1352 드라마 '태종 이방원' 제작진, 말 학대 혐의로 검찰 송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35 0
1351 고교 후배 합성해 음란물 제작·유포...20대 남성 檢송치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78 0
1350 112에 "윤석열 해치겠다" 협박 전화한 50대 검거 [148]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7641 63
1349 '자녀 입시비리·감찰무마' 조국, 1심서 결국 실형... 징역 2년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32 0
1348 반경 50m 112 신고 반복시 위험 감지…경찰대혁신TF 제안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36 0
1347 이태원 참사 유족 ″서울시, 광화문광장 100일 추모제 허용해 달라″ [142]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8245 7
1346 [속보] '자녀 입시비리·감찰무마' 조국, 1심 징역 2년...정겸심, 징역 1년 추가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67 0
1345 [속보] 법원, 조국' 유재수 감찰 무마' 혐의 인정..."지휘감독권 남용"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29 0
1344 [속보] 법원, '자녀 입시비리' 조국 혐의 대부분 인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51 0
1343 검찰, '尹 감찰 의혹' 이성윤·박은정 사건 일부 공수처 이첩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35 0
1342 전장연, 오는 13일까지 지하철 탑승시위 중단 [1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1066 1
1341 조국 '운명의 날'...입시비리·감찰무마 3년만에 오늘 1심 선고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38 0
1340 지지후보 당선시키려 허위사실 유포…대법서 실형 확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57 0
1339 경찰 총경 475명 전보 인사...본청 홍보담당관에 김동욱 특수본 대변인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43 0
1338 경찰 직협 "검수완박법' 권한쟁의심판 각하·기각" 헌재에 의견서 제출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54 0
1337 검찰, '이정근에 3억원 불법 정치자금' 사업가 기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35 0
1336 검찰 "이재명 조사 당연...정치적 수사 폄훼 심히 유감"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40 0
1335 29억 체납 한의사 감치 재판에...검찰 첫 청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43 0
1334 검찰, 태양광 사업 지원금 편취 등 혐의받는 5명 구속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31 2
1333 마약도 김치 프리미엄?...마진 50배 태국 합성마약 '야바' 한국서 2배 늘어 [8]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777 4
1332 '허위사실 공표' 이재명, 내달 3일 故김문기·백현동 재판 출석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38 0
1331 '전 남친 스토킹' 30대女 체포...500통 넘게 전화·문자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52 1
1330 이웃 차량 훼손한 '치매 의심' 80대 노인, 검찰 도움으로 기소 면해 [6]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752 0
1329 법무부 "전세사기 조직적 범행은 검찰 직접 수사도 검토"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23 0
1328 변협, 국내 로스쿨 25곳 중 16곳 '부실'…경희·서강·인하대 '한시적 불인증'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39 0
1327 '정경심 조롱' 유튜버, 벌금형 확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64 0
1326 마포서 차량 급가속해 건물 들이받아…2명 사망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42 0
1325 전세 사기범들, 2030 노렸다...사기범도 8배나 늘어 [5]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698 2
1324 경찰, "황운하는 음모론자" 발언 한동훈 장관 불송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33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