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한동훈이 쏘아올린 '공동주거침입' 논란.. 처벌법은 70년째 그대로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12.07 05:00:44
조회 2008 추천 15 댓글 17

주거침입 혐의 입건 5년새 70% 급증

#. 한동훈 법무부장관 집에 한 유튜브 매체 취재진이 진입을 시도한 것과 관련해 경찰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다. 이들은 지난 달 27일 한 장관이 거주하는 아파트 공동 현관을 통해 집 문 앞에 찾아갔다. 이후 현관 전자잠금장치(도어록)을 열려고 시도했으나 들어가지 못했고, 경찰이 한 장관의 고소를 접수해 본격적으로 수사에 나섰다. 서울경찰청은 해당 사건을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에 병합해 집중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파이낸셜뉴스] 최근 공동주거침입 사건이 늘어나면서 사생활 보호를 비롯해 생활안전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커지는 가운데 주거 침입에 대한 처벌이 약해 시대에 뒤처진 처벌법을 조속히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1995년엔 정한 '벌금형 500만원' 70년째 그대로

6일 최춘식 국민의힘 국회의원이 경찰청 자료를 조사 및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공동주거침입 혐의 입건자는 최근 6년간 매년 증가해 지난해에는 2352명에 달했다.

지난 2016년 1382명에 비해 5년 사이 입건자가 70% 급증한 것이다. 공동주거침입 사건은 아파트, 빌라와 같은 공동 주거 공간이 늘었고, 폐쇄회로(CC)TV 설치가 확대되면서 증거를 구하기 쉬워지면서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주거침입에 대한 형사 처벌이 약해 시대에 뒤처졌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주거침입죄의 법정형은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원 이하의 벌금이다. 징역형은 1953년, 벌금형은 1995년 정해진 이후 현재까지 그대로다.

법무부, 현실성 있게 형법 개정 추진

이에 따라 법무부는 형법 개정을 추진하기도 했다.

지난 1월 27일 법무부의 '사회적 공존을 위한 1인가구 TF' 성과 발표에 따르면 "이러한 주거침입죄의 법정형은 과거 마을 공동체 안에서 서로 자유롭게 집을 왕래하던 시절을 전제로 한 것인데 주거침입에 대한 두려움과 위험성을 더 크게 느끼는 현대 사회에는 맞지 않다"며 "변화된 사회배경을 반영한 형량 강화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곽준호 법무법인 청 변호사도 "현실적으로 단순히 주거침입을 한 두 번 했다고 해서 그것 자체로 실형이 선고되긴 힘들다"면서도 벌금형 강화를 제안했다.

그는 이어 "1995년 당시에는 500만원이 큰 돈이었겠지만 지금은 아니다"라며 "보다 현실적인 강제력으로 형법을 통해서 주거침입을 막기 위해서는 벌금을 500만원에서 더 상한선을 올리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생각된다"고 강조했다.

이와함께 경찰 측의 관련 수사 강화의 필요성도 제시됐다.

최 의원이 경찰청에서 받은 보고에 따르면, 경찰은 "범행 경위 및 피해자에 대한 위해 우려 등 사안의 위험성과 범죄의 중대성을 종합 고려해 엄정하게 조치하겠다"며 △스마트워치 지급 △순찰 강화 △임시숙소 제공 △CCTV 설치 등 다각적인 피해자 안전조치를 병행한다는 방침이다.

경찰은 그러면서 "최근 변경된 판례를 반영해 출입 경위와 방법 등 객관적・외향적 행위 및 '사실상의 평온 상태 침해 여부'를 면밀히 판단해 수사하겠다"고 보고했다는 게 최 의원측 설명이다.


yesyj@fnnews.com 노유정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여가수, 뜻밖의 고백 "'빚 69억' 이상민, 비행기에서..."▶ '20년째 기러기 아빠' 가수의 폭로 "가끔 아내가..."▶ 각방 쓰는 17년차 부부, 40대 남편 "아내가 딸과..." 무슨 일?▶ 조영남 "사귀다 졸혼하자" 고백에 여배우, 놀라운 발언 "남자 씨가..."▶ 인천 부평구 주택가서 80대 女 숨진 채 발견, 알고 보니 평소에...



추천 비추천

15

고정닉 0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공지 공짜 개죽이 받고, 돈 벌어보세요! 운영자 23/02/06 - -
설문 눈빛으로 상대방 제압할 것 같은 기센 스타는? 운영자 23/02/06 - -
1391 호텔서 함께 마약 투약한 男女... 검찰 송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34 3 0
1390 경찰청장 "총경회의 참석자 보복인사 아니다"…류삼영, 반발 기자회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53 1 0
1389 法, "보수 단체 이태원 분향소서 집회 해도 돼"…'가처분 기각'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39 4 0
1388 '분향소 설치' 놓고 '갈등' 증폭...이태원 유가족 "끝까지 지키겠다"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39 3 0
1387 재판 중 법개정으로 '음주운전 벌금 600만→20만'...대법 "신법 적용"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36 5 0
1386 더불어민주당 선거운동 방해한 남성 50대 남성, 벌금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04 4 0
1385 판교 호텔에 백현동까지...'이재명 시장' 사업 전반 살피는 檢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57 5 0
1384 손흥민, 전 에이전트와 '계약서 분쟁' 1심...사실상 승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36 4 0
1383 '미인증 냉동만두 유통' 딘타이펑, 1심 벌금 2000만원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19 10 0
1382 보이스피싱 조력자도 처벌 강화…형량 강화 추세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02 5 0
1381 경찰청장 "총경회의 참석자 보복인사 아니다"(종합)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23 5 0
1380 '횡령·배임' 한국타이어 조현범 검찰 출석...포렌식 참관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15 5 0
1379 이태원 유가족, 오세훈 면담 요구하며 시청 진입...'충돌'도 발생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30 5 0
1378 경찰국 반대 '보복 인사' 논란에…경찰청장 "모든 역량 고려한 결과"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0 5 0
1377 편의점 알바 출근 첫날 절도... 40대 남성 입건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9 9 0
1376 '인사 특혜 제공' 코이카 전 상임이사 구속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9 7 0
1375 남은 섬유유연제 탓에 기준 미달로 입찰 제한...法 "부당 제한"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0 9 0
1374 '손님이 직접 담배 제조' 시설 제공…대법 "'담배 제조'로 처벌 못해"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392 0
1373 정진상 재판, 이재명 혐의 입증 '가늠자'[법조인사이트] [2]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43 0
1372 [이주의 재판 일정]'아들 퇴직금 50억' 곽상도 1심 선고 外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24 0
1371 택시비 폭탄 인상…"심야 대중교통 늘려야"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25 0
1370 "구룡마을 화재, 남일 아냐"...개포 재건마을 가보니[개발의 그림자 강남 판자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24 0
1369 몸집 키운 대형로펌, 지난해 매출 7%↑…10대 로펌 3조원 돌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18 0
1368 <부고> 윤경용씨(비즈니스플러스 대표이사) 빙모상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20 0
1367 <부고> 이창환씨(강원대학교 명예교수) 별세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20 0
1366 <부고> 이혁재씨(스카이데일리 수석논설위원) 빙부상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18 0
1365 <부고> 조영훈씨(국제신문 인쇄사업국장) 부친상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20 0
1364 <인사> 기상청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17 0
1363 무인 매장에서 연쇄 절도…대법 "주거침입은 무죄"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20 0
1362 '화재 무방비' 방음터널, 불에 강한 소재로 바꿔 사고 막아야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4 58 0
1361 검찰, '쌍방울 그룹 비리 의혹' 김성태 전 회장 구속기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40 0
1360 [속보] 검찰, '쌍방울 비리의혹' 김성태 전 회장 구속기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44 1
1359 은평구 대조동 재개발 현장서 유골 30여구 발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79 0
1358 법관 정기인사 단행...'대장동 사건' 재판부 변경 예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36 0
1357 이원석 검찰총장 "檢 다시 뛰기 시작, 공격과 비난에 휘둘리지 말라"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36 0
1356 검찰, 코이카 압수수색...'인사 특혜 제공' 전 이사 체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34 1
1355 檢, '공직선거법 위반' 김승현 전 강서구청장 후보 기소...진성준은 '무혐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31 1
1354 "조직이 왜 계속 뒤로 가나" 경찰국 반대 참석자 한직 발령 논란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51 0
1353 토요일 광화문서 이태원 추모대회 등 집회…경찰 "대중교통 당부"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43 0
1352 드라마 '태종 이방원' 제작진, 말 학대 혐의로 검찰 송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46 0
1351 고교 후배 합성해 음란물 제작·유포...20대 남성 檢송치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100 0
1350 112에 "윤석열 해치겠다" 협박 전화한 50대 검거 [176]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9696 73
1349 '자녀 입시비리·감찰무마' 조국, 1심서 결국 실형... 징역 2년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48 0
1348 반경 50m 112 신고 반복시 위험 감지…경찰대혁신TF 제안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49 0
1347 이태원 참사 유족 ″서울시, 광화문광장 100일 추모제 허용해 달라″ [170]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10404 9
1346 [속보] '자녀 입시비리·감찰무마' 조국, 1심 징역 2년...정겸심, 징역 1년 추가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82 0
1345 [속보] 법원, 조국' 유재수 감찰 무마' 혐의 인정..."지휘감독권 남용"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40 0
1344 [속보] 법원, '자녀 입시비리' 조국 혐의 대부분 인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65 0
1343 검찰, '尹 감찰 의혹' 이성윤·박은정 사건 일부 공수처 이첩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48 0
1342 전장연, 오는 13일까지 지하철 탑승시위 중단 [1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1109 1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