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연재 - 부계에 잠든 왕녀의 아바돈 3회차 - 6

유로지브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4.08.27 02:29:30
조회 10678 추천 41 댓글 23


BGM정보 : 브금저장소 - https://bgmstore.net/view/xcDLN

 

 

1회차모음  2회차모음

 

1화  2화  3화  4화  5화

 

 

 

 

호무라 : "아버지!"

 

 

 

야마노베 : "이 목소리는... 호무라냐..."

 

 

 

호무라 : "다행이다... 살아있었어."

 

 

 

야마노베 : "음... 일단은 살아있다. 하지만 지금은 몸을 움직일 수 없구나..."

 

 

 

야마노베 : "그것보다 너희들에겐 정말 미안하게 됐구나... 뭐라고 사과해야 좋을지... 알 수가 없구나."

 

 

 

킷페이 : "신경쓰지마세요 아저씨! 이런 일이 일어날 줄은 아무도 상상을 못 했을 꺼라구요!"

 

 

 

킷페이 : "그것보다 정말 괜찮으세요?"

 

 

 

야마노베 : "신경써줘서 고맙다 킷페이군. 나는 괜찮단다.

 

시계탑으로 가라는 지시를 받고 나온다.

 

 

 

1, 2회차 때에는 열 수 없었던 철판을 나사로 박은 문이 있다.

 

 

 

여기에 2회차 때에 얻은 전동드릴을 사용하면

 

 

 

금세 문이 열린다. 어때요 참 쉽죠?

 

 

 

안에서 발견한 상자엔 빠-루를 사용.

 

 

 

역시 음료수가 들어있다. 상자는 생각보다 그다지...

 

 

 

붉은 열쇠를 발견. 1, 2회차를 봤으면 다음 전개가 예상이 되겠지?

 

 

 

세이지로 : "어엉!?"

 

 

 

호무라 : "...이 느낌...!? 큰일이다... 뭔가가 온다!"

 

물론 촉수괴물의 등장이다. 가볍게 도망친다.

 

 

 

말로만 가볍게지 2번 들켰다. 공포치 회복을 위해 휴식을 하기로 했다.

 

 

 

킷페이와 세이지로씨, 기묘한 조합이지만 처음 만난 것 치고는 옆에서 봐도 둘의 사이는 꽤 좋아진 것 같다.

 

 

 

처음 만났을 때의 인상은 안좋았지만, 세이지로씨는 지금에 와서는 킷페이에게 있어서 좀 큰형같은 사람이 되기 시작한 것 같다. 

 

 

 

하지만 또 싸움이라도 벌어진다면 큰일이라고 생각해서 나는 조금 이르지만 방까지 돌아와서 방 안을 살짝 옅듣기 시작했다.

 

 

 

킷페이 : "그러니까... 세이 형. 조금만이라도 괜찮으니까 하는 법을 알려줘. 섹스말야 섹스!"

 

 

 

...풋! 섹스라니... 무슨 소릴 하는거야? 나의 뺨에 식은땀이 흘러 바닥으로 떨어졌다.

 

 

 

킷페이 : "그러니까 자랑거리는 아니지만, 나... 아직... 해본 적이 없다고. 동정인 채로 죽기는... 싫단말야!"

 

 

 

세이지로 : "그래 그렇군! 킷페이군은 동정이구나! 괜찮아, 이 일은 가슴에 묻어둘 테니까. 응? 여길 나가면 여자 소개시켜 줄테니까..."

 

 

 

세이지로씨의 목소리는 떨리고 있다. 킷페이가 이상한 소리를 해서 웃음이 터지려는 걸 참고 있는건가...?

 

 

 

킷페이 : "아, 진짜! 시끄러! 바닥에 벌러덩해서 그 몸을 내놔!""

 

 

 

세이지로 : "우왓! 이 자식... 야! 눈이 진심이잖아!? 윽! 그만하라니까!"

 

 

 

참을 수 없는 감정의 폭발에 못 이겨 아마도 킷페이는 세이지로씨를 덮친 모양이다. 방 안에서 소란스러운 소리가 들린다.

 

 

 

하지만 나는 킷페이를 생각하면 곧바로 안에 들어가기가 좀 그래서... 우선 살짝 방 안의 상황을 들여다 보았다.

 

 

 

킷페이 : "헤헷... 잡았다! 으음 이런 느낌인가? 어때? 세이 형, 이런 식이야?"

 

 

 

세이지로 : "재미없는 물건 들이대지 말라고.... 정말이지. 그래 그래 잘하는거 같은데?... 잘한다 잘해."

 

 

 

바닥 위에 세이지로씨를 눌러놓고 킷페이가 흔들흔들 허리를 흔들고 있다. 이건 다른사람이 보면 상당히 창피한데...

 

 

 

킷페이 : "아아! 여자애랑 하고 싶어!"

 

 

 

아마 킷페이는 남자랑 섹스를 하고 싶은게 아니라 세이지로씨를 여자로 생각하고 섹스 흉내를 내고 싶었던 모양이다.

 

 

 

하아... 사고뭉치녀석. 진짜로 머리가 어떻게 된 줄 알고 걱정했잖아. 나는 조그맣게 한숨을 쉬고 뭔가 바보같은 기분이 되었다.

 

 

 

킷페이 : "아아... 섹스가 하고 싶다! 뭐야 이게... 남자 뿐이라니... 죽고 싶지 않아! 절대로 해 볼 때까지 죽고 싶지 않다고!"

 

 

 

세이지로 : "...하아... 이런 건 호무라에게 부탁하라고, 너희들 절친이잖아? 왜 내가 이런 걸 상대해주지 않으면 안되냐고."

 

 

 

마음 속으로 웃기지 말라고 생각했다. 킷페이에게는 미안하지만 이런 일은 부탁받아도 고개를 위아래로 흔들만한 의리는... 없다.

 

 

 

킷페이 : "저기말야... 호무라에게 부탁할 수 있을리가 없잖아? 절친이기때문에 엄청나게 창피하잖아! 애시당초 동정끼리 뭘 어떻게해?"

 

 

 

야, 킷페이. 왜 거기서 내... 동정까지... 말하는거냐.

 

 

 

세이지로 : "하핫! 호무라도 그런거냐! 뭐 그럴 것 같다고는 생각했지만, 둘 다 정말 귀엽구만! 낄낄낄."

 

 

 

킷페이 : "으읏! 누구라도 처음엔 동정이잖아! ...그것보다 귀엽게 교성을 내보라고! 자, 빨리!"

 

 

 

세이지로 : "...앙앙앙아앙! 우웩... 재미없어... 하아..."

 

 

 

세이지로씨는 질린 얼굴로 킷페이를 보고 있다. 그 표정은 어딘가 연민을 느끼게 했다. 한심하다 킷페이... 절친으로서... 아아... 눈물이 나온다.

 

 

 

잠시 허리를 계속 흔드는 킷페이를 상대해주던 세이지로씨가 갑자기 비명에 가까운 소리를 질렀다.

 

 

 

세이지로 : "으악! 자, 잠깐잠깐잠깐! 너! 이 자식! 뭘 정말로 세우는거야! 야! 하지마! 움직이지 말라고! 멈춰... 야, 좀 들으라고!"

 

 

 

놀랍게도 흉내만 내고있던 그 행위에 킷페이는 몰두했는지 정말로... 그걸 세운 모양이다.

 

 

 

그래도 그렇지... 저 녀석 무슨 표정이 저래... 말해두지만 눈 앞에 있는건 여자애가 아니라... 세이지로씨 라니까!?"

 

 

 

킷페이 : "앗... 이런... 나 정말로 좀 기분이 좋...아 졌는지도... 으으응! ...바지가 답답해... 곧휴가 아픈데 꺼내도 돼...?"

 

 

 

세이지로 : "까불지마!!"

 

 

 

세이지로씨는 킷페이를 바닥으로 밀어내쳤다. 옷을 입고있다고 하더라도 만약

사정이라도 한다면 당연히 견딜 수가 없겠지... 하지만 행동이 좀 늦은 모양이다.

 

 

 

세이지로 : "으아아아악! 최악이야! 이 자식, 뭔 짓을...! 우엑! 손에 묻었..."

 

 

 

킷페이 : "흐와... 앗... 이런... 아아아아! 어떡하지... 나..."

 

 

 

세이지로 : "닥쳐! 그런 눈으로 보지마!! 네놈은! 진짜로! 바보다! 섹스의 흉내로 가버리다니!"

 

 

 

방 안의 대화때문에 난 그만 웃음이 터져나왔다. 큰일났다고 생각했을 때는 이미 때가 늦었다.

 

 

 

세이지로 : "...이봐! 호무라구운... 계속 옅보고 있던거야? 화내지 않을테니 들어와 보렴."

 

 

 

그 목소리엔 여러가지 감정이 섞여있는 느낌이 들었다. 나는 신변의 위험을 느꼈지만, 여기서부터 도망갈 수도 없고, 어쩔 수 없이... 방 안에 들어갔다.

 

 

 

킷페이 : "뭐야! 정말로 봤던거야... 으으... 울고싶다... 하지만 나... 바지 더럽히지 않았다고! 제대로 밖에다 했다니까! 흐에엥..."

 

 

 

호무라 : "이제 됐어 킷페이... 그 이상 말하지 않아도 되니까... 저기, 나도 훔쳐봐서... 미안해."

 

 

 

내 얼굴을 보고 세이지로씨가 킷페이에게 뭔가 귀속말을 한다. 무슨 얘기를 하고있는지 모르지만, 둘의 얼굴이 사악하게 일그러져갔다.

 

 

 

세이지로 : "저기 말이지... 이런 부끄러운 일은 말이다. 우리들 무덤까지 갖고 가고싶다고... 하지만 호무라군은... 말해버릴지도 모르잖아?"

 

 

 

킷페이 : "미안해 호무라! 너도 부끄럽게되면, 우리들 모두 더럽혀진게 되니까! 그렇지! 에헤헤헷..."

 

 

 

이봐... 농담이지... 둘의 눈이 웃고있지 않아. 뒷걸음질치며 방을 나가려고하는데 바닥의 균열에 다리가 걸려서 힘없이 잡히고 말았다.

 

 

 

호무라 : "우왓! 지금은 이런 걸 하고 있을 때가 아니야! 다시 생각하라고! 누구에게도 말 안할테니까! 알았지? ...그러니까..." 

 

 

 

내 말은 공허롭게도 세이지로씨가 해버려 라고 말하듯 손가락을 치더니 킷페이가 그걸 신호로...

 

 

 

 

 

 

여기부터 일어난 일은... 생각하고 싶지도 않다. 무덤까지 이 기억은 가져갈 생각이다... 흑...흑...

 

 

 

킷페이와 세이지로씨는 특별한 관계가 되었다!

 

 

 

 

 

 

나는... 깊은 잠에 빠졌다...

 

 

 

호무라 : "유키... 나는... 너에 대해 아무것도 몰라. 가르쳐주지 않을래? 너에 대해서..."

 

 

 

 유키 : "오빠를 곤란하게 만들고 싶지는 않지만, 하지만... 유키는 대답할 수 없어. 그러니까 유키에 대해선 묻지 말아줘..."

 

 

 

호무라 : "그런..."

 

 

 

유키 : "저기... 오빠는 유키를... 좋아해? 아니면 유키가 아무것도 대답해주지 않아서 싫어...?"

 

 

 

2.

2. 좋아해... 좋아하지.

 

2번을 선택.

 

 

 

호무라 : "좋아해... 좋아하지. 왠지 가만히 내버려둘 수 없는 느낌이 들어서..."

 

 

 

유키 : "고마워 오빠는 친절하네... 그럼 유키를 여동생으로 만들어 줄래?"

 

 

 

호무라 : (여동생으로라니... 소꿉놀이 비슷한건가...?)

 

 

 

1. 지금은 놀 시간이 없어.

2. 유키가 좋다면야.

 

2번을 선택.

 

 

 

호무라 : "물론, 유키가 좋다면야."

 

 

 

유키 : "너무 기뻐! 오빠가 유키의 진짜 오빠였으면 좋았을껄..."

 

 

 

호무라 : "뭐... 그건 무슨...?"

 

 

 

유키 : "유키의 오빠는 사라져버렸어. 아주 오래전에... 유키를 남기고. 하지만 유키는 믿고있어. 언젠간 돌아와 줄 꺼라고..."

 

 

 

킷페이 : "호무라...? 너 뭔가 잠꼬대를 했는데? 좀 피곤한거 아니야?"

 

 

 

호무라 : "아니, 괜찮아..."

 

 

 

호무라 : "그것보다 내가 보고있는건, 정말로 꿈... 인가?"

 

 

 

 특별한 관계가 된 킷페이와 세이지로의 표정이 변했다.

 

??? : 남자 둘이서 붙어다니는게 아냐. 더러워.

 

 

 

킷페이 : "세이 형, 나도 도와줄께!"

 

 

 

새이지로는 빠-루로, 킷페이는 요도로 떠도는 영혼을 동시에 공격했다!

 

 

 

559 데미지. 호모커플의 크리티컬 공격.

 

 

 

부엌에서 잠긴 상자에 빠-루를 사용해 보았다.

 

 

 

역시 음료수... 아아, 상자 안에는 음료수가 가득해.

 

 

 

한번 더 쉬기로 결정.

 

 

 

나는... 깊은 잠에 빠졌다...

 

 

 

유키 : "유키... 무서워..."

 

 

 

호무라 : "갑자기 왜 그러니?"

 

 

 

유키 : "그 여자가... 유키를 죽이려고해... 으... 유키를 구멍 속에... 아무도 없는 어둡고 어두운... 장소에..."

 

 

 

 호무라 : "괜찮아... 그렇게 되는 일은 없을꺼야! 내가 지켜줄테니까."

 

 

 

유키 : "정말? 고마워 오빠!"

 

 

 

유키 : "오빠에게는... 형제자매는 없어?"

 

 

 

호무라 : "나한테 형제자매는 없어." 

 

 

 

유키 : "그렇구나... 오빠는 혼자구나..."

 

 

 

호무라 : "그런 슬픈 표정하지마! 나... 유키랑 만나게 되고 여동생이 생긴 것 같아서 기쁘니까."

 

 

 

유키 : "유키도! 후훗."

 

 

 

호무라 : "그렇게 웃어줘. 뭔가 일이 이렇게 되어버렸지만, 너와 만나서 조금 기쁘다고 생각하고 있어."

 

 

 

유키 : "안돼... 조금이 아니라... 많이 기뻐해주면 안돼?"

 

 

 

호무라 : "하하, 미안해. 그래 맞아. 유키랑 만나서 굉장히 기뻐."

 

 

 

유키 : "여기에 누나가 있으면... 3명이 모이게 될텐데."

 

 

 

호무라 : "누나가... 있었어?"

 

 

 

유키 : "미안해... 오빠는... 몰라도 돼. 떠올리고 싶지 않지?... 않좋았던 옛날 일은..."

 

 

 

유키 : "그러니까 잊는거야. 유키도 잊을테니까..."

 

 

 

호무라 : "유키..."

 

 

 

킷페이 : "너 정말 괜찮은거야? 뭔가 비틀비틀거리는데... 다음엔 같이 불침번을 서자."

 

 

 

 호무라 : "괜찮아... 나한텐 신경쓰지마."

 

 

호무라 : "그것보다 뭔가가 걸리는데, 그 아이는... 유키와는 어디선가...

 

 

 

 

 

 

 

 

 

4회차 안해요 안해!

 

오늘은 여기까지 달립니다.

 

결국엔 제일 중요한 부분을 편집. 노-답

추천 비추천

41

고정닉 0

0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공지 서버 이전 되었습니다. [2/2] 운영자 16.12.21 70705 28
공지 고전게임 관련 사진과 내용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2391/3] 운영자 07.09.10 1434739 259
12186558 연식... 꺼벙이(211.218) 17.02.21 4201 157
12186557 ㅎㅇ fripSid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02.21 1806 11
12186556 궁금증있음 ㅇㅇ(112.185) 17.02.21 2085 6
12184569 이명박 전 대통령 고 노무현 전 대통령 갤러리 개설. [12/12] 운영자(14.45) 16.12.21 41433 395
12184567 고갤 왜 이전고갤 된거냐? ㅇㅇ(1.233) 16.12.21 28607 46
12184566 떼껄룩.gif ㅇㅇ(223.62) 16.12.21 55909 213
12184564 혼틈야짤 ㅇㅇ(39.124) 16.12.21 75773 185
12184563 (명곡추천) Avenged Sevenfold - seize the day ㅇㅇ(211.117) 16.12.21 23235 9
12184562 헌재 "박 대통령 증인 채택 후 불출석시 형사처벌 대상" ㅂㅂㅂ(67.213) 16.12.21 22604 8
12184560 왜 고갤 이고갤 됐냐?? ㅇㅇ(61.105) 16.12.21 23899 4
12184559 고갤2 생겼는데 뭐임? [1] ㅇㅇ(211.108) 16.12.21 36380 22
12184558 흙수저 고붕이 편의점 늦점 ㅁㅌㅊ? ㅇㄷ(180.134) 16.12.21 25945 19
12184557 이런 여동생이 손을 다쳐서 너보고 목욕시켜달람 어떻함? [5] ㅇㅇ(211.36) 16.12.21 43024 17
12184555 아마미 하루카는 아이돌로서의 재능은 별로 없는거지? [1/1] ㅇㅇ(211.211) 16.12.21 23241 6
12184554 설리 아버지뻘 배우 이성민에게 성민씨랑? 무례 논란!.gisa [3] 변덕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12.21 22088 14
12184553 어무니가 암웨이라는 다단계하는데 그만하게 하는법좀 [7] 왕-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12.21 20766 9
12184552 지금 3호선 왜케 사람많냐 [1] 디지털미디어시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12.21 18899 4
12184551 고기양말 저새끼는 제목 존나못지음 [2] ㅇㅇ(112.153) 16.12.21 24341 5
12184549 고념글 보니까 수술시간이 30시간 넘게 걸린다던데 [3] 빅찐따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12.21 19986 2
12184548 노스티온.jpg [1] ㅇㅇ(45.55) 16.12.21 29180 87
12184547 김재중 vs 서강준 [2] ㅇㅇ(110.70) 16.12.21 23103 0
12184546 전투 긴장감좋은 로그라이크식 던전도는 온라인알피지없냐 [2] ㅇㅇ(61.98) 16.12.21 21866 1
12184545 덧글 달리면 자살안함 ㅇㅇ(112.133) 16.12.21 20279 47
12184544 삼성 마케팅 잘하네 Blackblood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12.21 16799 0
12184543 고기양말이 징그러워서 싫어하는거였음? [1] 소금나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12.21 19044 1
12184542 화약을 물에 넣으면 터질까?? 위례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12.21 17103 19
12184540 특이점오면 2D 세카이가서 평생 살 수 있냐 ?? ㅇㅇ(221.147) 16.12.21 21774 1
12184539 로이킴 휫바람 듣고잇는데 앰창 감성터진다 쒸발 동전노래방 간다 ㅇㅇ(121.143) 16.12.21 18597 0
12184538 ★ 고기 양말이 머임??시발 아재라 인터넷 용어 모름 ㅠㅠ ★ [1] 권총자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12.21 17798 0
12184536 고기양말임 클릭하지마2 ㅇㅇ(175.223) 16.12.21 22620 6
12184535 오늘의 비시즈.gif starblaz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12.21 8005 4
12184533 익스트림 MRI.gif [3] ㅇㅇ(110.70) 16.12.21 8010 30
12184531 갓본 gdp 16조 돌파!!!!.God [1] ㅇㅇ(110.70) 16.12.21 4760 3
12184529 락힙찔이vs씹오덕 [2] 김파크로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12.21 6585 1
12184528 ㄴ 지랄마 씨빨아 권총자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12.21 3345 1
12184527 아스트로니어가 머하는겜이야? [2] ynm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12.21 3483 0
12184526 요새 아이돌 음악들으면서 한국음악도 많이 발전했다고 생각함 ㅇㅇ(183.98) 16.12.21 2571 0
12184525 딸감 추천받는다 [2] ㅇㅇ(175.117) 16.12.21 8746 2
12184524 러시아놈들 후진국답게 존나 무식하네;; ㅁㄴㄹ(175.215) 16.12.21 4652 9
12184523 니들 내가 중소기업 사장으로서 한마디 한다....txt [2] ㅇㅇ(39.120) 16.12.21 5301 20
12184522 고갤 새벽타임엔 이런거 올라옴 ㅋㅋ.jpg ㅇㅇ(1.233) 16.12.21 4670 0
12184521 금빛시티 브금 듣고가라 ㅇㅇ(115.138) 16.12.21 2311 1
12184520 금방짤림) 로리의 촉촉히 젖은 솜털보지로 달린다 우울증맨(223.62) 16.12.21 10407 18
12184519 스프라이트 이거 맛이 바뀐건가 오이맛이 나는거 같은대 guybrash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12.21 2820 10
12184518 ㄴ추천수x1년만큼 아다 못땜 ㅇㅇ(112.170) 16.12.21 2487 2
12184517 한남 80%는 힙찔이인데 [1] 남친이시급합니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12.21 4911 4
12184515 사람이 길 묻는게 이렇게 무서운 줄 몰랐다 ... [1] 퍄하(223.62) 16.12.21 5668 0
12184514 고기양말임 클릭하지마 [2] ㅇㅇ(223.62) 16.12.21 5758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