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상위 5위권 점령한 '리니지 라이크'.. 업계는 과연 탈 리니지 가능할까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9.27 15:36:30
조회 2945 추천 0 댓글 43
"계속 고민하고 갈등하고 있어요. 시장에서 K-RPG 형태의 확률형 아이템에 대한 반감은 커져가는데, 각종 개발비와 마케팅비 상승 등을 고려하면 또 아예 배제할 수도 없거든요."

최근 취재를 위해 만난 한 '리니지' 향 K-RPG 개발자는 '비즈니스 모델'에 대한 질문에 이렇게 대답했다. 이용자를 생각하고 시장 분위기를 보면 '탈 리니지'를 선택하고 싶지만, 높아진 개발비와 마케팅비 등 개발 환경을 감안하면 '리니지'류 RPG가 아닌 이상 BEP(손익분기점)를 맞추기 어렵다는 것이다.

이 개발자는 자사뿐만 아니라 신작 게임을 준비 중인 한국 게임사들 대부분 고민이 깊을 것이라며, 사내 개발자들 사이에서도 과금 모델에 대한 의견이 첨예하고 갈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높아진 개발비, 게임사 영업익 크게 감소


지난 6월 30일, 베스파는 전 직원 105명에게 권고사직을 통보했다. 지난해 임직원 연봉을 일괄 1200만 원 인상했던 베스파는 신규 투자 유치에 실패하며 심각한 경영난을 겪었고, 대부분의 인력을 권고사직한 후 지난 8월 1일에 있던 서울 회생 법원의 결정에 따라 현재 회생절차를 밟고 있다.


전 직원 권고사직을 통보한 베스파



이 같은 사례 외에도 최근 발표되고 있는 각 게임사들의 2분기와 3분기 실적을 보면 높아진 마케팅비와 인건비로 대부분 영업익이 크게 감소하며 고전 중인 상황이다.

당장 넷마블은 지난 1분기에 적자 전환(119억 원) 했고, 2분기에는 347억 원 적자로 적자폭이 2배 이상 늘었다. 전년 대비 30% 높아진 인건비로 인한 결과다.

컴투스 또한 지난 2분기에 역대 최대 분기 매출을 거뒀지만 영업익(38억 원)은 전년 대비 65.6% 뒷걸음질 쳤다. 인건비(385억 원)가 같은 기간 51% 증가하며 수익성이 악화된 것이 주된 이유다.

또 소셜 카지노 스타트업 베이글 코드도 개발자 연봉을 최소 2300만 원 인상한 후 지난해 영업손실이 92억 원에 달했다.

이 같은 현상은 게임업계 채용 한파로 이어지고 있다. 지난 8월 17일 서울경제가 국내 증권시장에 상장된 넷마블, 엔씨소프트, 크래프톤, 카카오게임즈 등 중견 게임사 10곳을 분석한 결과, 정규직 수가 1분기 1만 831명에서 2분기 1만 796명으로 35명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렇게 게임업계 인원이 줄어든 것은 5년 만에 처음이다.

급등하고 있는 환율과 마케팅비로 '빨간불'


게임업계를 위협하는 요소는 또 있다. 바로 환율이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역대 최고로 치솟고 있는 환율은 국내 게임사들에게 큰 시련으로 다가오고 있다.

당장 글로벌 마케팅비가 1.5배 상승한 모양새다. 코로나 이후 마케팅비가 지속적으로 상승해 골머리를 앓고 있는 게임사 입장에서는 환율과 비례하여 마케팅비가 상승하면서 더욱 가혹한 사업환경으로 내몰리고 있다.

온라인 마케팅이 부각되다 보니 해외 유명 IP(지식 재산) 가격도 대폭 상승했다. 단순 마케팅 비 상승 외에도 달러를 기준으로 결재하는 경우가 많다 보니 IP 구입 가격은 2배에 육박하기도 한다.

이와 더불어 글로벌 클라우드 서버를 이용하던 게임사들도 비상 상황이다. 평소 달러로 계산하던 아마존 클라우드 등을 이용하던 업체는 단 기간에 국내 클라우드로 교체할 수도 없고 높아진 비용에 발만 동동 구르고 있다.

콘솔 게임 개발사나 유통사들도 상황을 심각히 보긴 마찬가지다. 패키지를 만드는 경우 제작 비용 등이 전부 달러 결제로 시스템이 잡혀있기 때문이다. 1.5배 가까운 제작 비용에 역마진이 날 수 있다는 위기감이 나온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모바일 게임사들은 각국의 UA(User Acquisition / 유저 확보) 마케팅 비가 치솟고, 오프라인 마케팅 비도 환율과 함께 1.5배 상승하면서 운신의 폭은 더 적어졌다. 엎친데 덮친 격이라는 표현이 딱 맞다."라며 "일찌감치 글로벌 게임 시장에 진출해 달러로 결제를 받는 경우를 제외하면 중소 게임사들이 오래 버티지 못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리니지' 라이크 게임 나 홀로 승승장구.. 업계 해법은?


이렇게 게임사들의 한파가 거세게 몰아치고 있는 가운데, 현재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은 여전히 '리니지 불패' 신화가 이어지고 있다.


9월 27일자 구글 플레이 게임 매출 순위



구글 플레이 매출 순위를 살펴보면 TOP 5까지 '리니지'이거나 '리니지 라이크'(비슷한) 게임이 순위권을 채우고 있다. 카카오 게임즈의 '오딘: 발할라 라이징'도 형태가 살짝 다른 리니지 게임이라고 불리고, 최근 출시해 매출 2위를 차지하고 있는 '히트 2'도 차별화를 강조하긴 했지만 본질을 살펴보면 '리니지' 형태와 크게 다르지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강력한 마케팅 물량으로 순위를 억지로 끌어올린 '탕탕 특공대'나 오랜기간 플랫폼을 가꿔온 '로블록스'를 제외하면 사실상 매출 10위권 내 게임들도 대부분 MMORPG(다중 접속 역할 수행 게임)에 확률형 아이템 뽑기를 장착한 게임들이다. 즉, K-RPG를 잘 만들면 쉽게 돈을 벌 수 있다는 것이다.

다만 이 K-RPG의 승승장구와 함께 이용자들의 모바일 게임에 대한 반감도 커지고 있다는 게 문제다. 지난 6월 28일 아이지에이웍스가 운영하는 모바일인덱스의 '모바일 앱 게임 시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5월 기준 국내 모바일 게임 전체 월간 사용자 수는 약 2290만 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1년 전보다 무려 10.6%나 줄어든 결과로, 시간이 갈수록 K-RPG를 포함해 모바일 게임 인구가 줄어들고 있다는 것을 뜻한다.

이처럼 시장 모수가 줄어들고 게임 이용자들의 반발도 극에 달하면서 K-RPG를 바라보는 게임업계의 고민도 깊어질 수 밖에 없다. 당장 돈 벌기엔 K-RPG가 좋지만 이용자 반발과 함께 글로벌 시장 진출에도 한계가 있는 탓이다. 결국 게임성을 올리고 과금 저항도 줄이며 글로벌 진출도 용이한 프로젝트를 구성해야 하는데, 결코 쉬운 일이 아니라는 업계인들의 하소연이다.

다행인 점은 게임사들이 아예 손 놓고 있지 않고 다양한 시도를 이어가고 있다는 점이다. 일례로 엔씨(NC)는 최근 '포스트 리니지'를 선언한 신작 'TL'을 발표했고, 넥슨 또한 '카트라이더' 신작 등을 콘솔 화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펄어비스는 메타버스를 꿈꾸는 '도깨비'를 준비 중이며, 최근 네오위즈는 'P의 거짓'으로 게임스컴에서 3관왕에 오르는 등 새로운 시도를 이어가고 있다.

윤장원 동명대 디지털공학부 교수는 "시장이 어렵고 힘들기 때문에 게임사들이 '리니지' 류 게임의 유혹에 빠지기 쉬울 것."이라고 운을 뗀 뒤 "그래도 지금 모바일과 PC가 통합되고 콘솔까지 합쳐질 움직임이 보이고 있기 때문에, 게임성을 우선 갖추고 이후 과금력을 추가하는 식으로 방향키를 돌려야 한다. 안 그러면 3년 뒤를 안심할 수 없다."라고 설명했다.

윤 교수는 "중국에서 개발한 '원신'이라는 사례도 있고 크래프톤의 '배틀 그라운드' 같은 사례도 있다. 한국 게임사들이 해외 게임사들보다 창의적이고 기술 우위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이 어려움을 슬기롭게 헤쳐나갈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라고 덧붙였다.

사용자 중심의 게임 저널 - 게임동아 (game.donga.com)



▶ 엔씨, 자사 게임 11종 게임들 추석 맞이 이벤트.. '풍성한 혜택' 드려요▶ 엔씨(NC), '경기필하모닉 게임 음악회 리니지' 9월 2일 개최▶ 맹공 퍼붓는 우마무스메에 신작 가득한 8월.. '리니지' 왕국 흔들리나



추천 비추천

0

고정닉 0

8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소속사 때문에 가장 손해 본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2/11/28 - -
4937 라타타스튜디오, '스카이스크래퍼'로 북미 드림핵 페스티벌 참가..'뜨거운 반응'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0 8 0
4936 네오플, 던파의 미래를 이끌 디렉터 3인 깜짝 공개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58 0
4935 “2023년까지 꽉 채웠다” ‘2022 던파 페스티벌- 뉴던’에서 공개된 콘텐츠는?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55 0
4934 “또 한번의 도약 도리는 던파” ‘2022 던파 페스티벌- 뉴던’ 성황리 개최 [1]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75 0
4933 [리뷰] 신작 '마스터 오브 나이츠' 직접 해보니.. 전략 전투와 스토리 '일품' [1]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162 0
4932 [한주의게임소식] 월드컵 열기 속 MMO 4대장 복귀한 국내 게임 시장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109 0
4931 썸에이지, 데카론M 신규 필드 ‘소금 평원’ 추가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86 0
4930 엔씨소프트, 국내 최대 규모 AI 경진대회 우승 [5]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185 0
4929 끝까지 서 있는 자가 진정한 강자. 신작 돌풍에도 눈 깜짝 안하는 리니지W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74 0
4928 임요환, 현성주 등 참가! 제2회 'WPL x KSOP 라이브 시리즈 대회' 개최 [2]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2600 3
4927 목소리 높인 장현국 대표 “눈 닫고 귀 막은 업비트. 소통도 없었다” [3]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147 0
4926 눈시울 붉힌 장현국 대표 “위믹스 상장폐지는 업비트의 갑질로 인한 것” [46]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4398 5
4925 '스파이더맨: 마일즈 모랄레스' 등 PS 인기 2종, 스팀 PC 카페 합류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86 0
4924 에오스 레드, '아시아 서버 대전' 사전 예약 진행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59 0
4923 웹젠, '뮤 이그니션2' 마신 콘텐츠 2종 추가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63 0
4922 네오위즈, 모바일 3매치 퍼즐 게임 ‘오 마이 앤’ 스크린샷 공개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59 0
4921 뉴스테이트 모바일, '재투입 기능' 등 11월 업데이트 공개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56 0
4920 제 15회 ‘넷마블 게임콘서트’, 26일 메타버스 '게더타운'에서 개최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58 0
4919 언노운 월즈, 300억 원 규모 크래프톤 주식 매수 완료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111 0
4918 [리뷰] 뉴욕의 새 영웅이 PC로 '마블 스파이더맨: 마일즈 모랄레스' [27]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4145 5
4917 ‘던파 모바일’, 최상위 레이드 ‘혼돈의 오즈마’ 업데이트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102 0
4916 ‘챔피언 스트라이크’, 서비스 3주년 기념 업데이트 사전예약 진행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102 0
4915 [프리뷰]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 4주년 업데이와 '포술사' 엿보기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71 0
4914 밖에서 키운다. 게임업계 주도하는 투자와 퍼블리싱 결합 모델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63 0
4913 웹젠 '뮤 오리진', iOS 버전도 '그로우랜서' 업데이트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61 0
4912 넷마블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 4주년 기념 이벤트와 '포술사' 등장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49 0
4911 넷마블 '일곱 개의 대죄', 서비스 3.5주년 기념 '얼티밋 페스티벌' 실시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54 0
4910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 "메타버스는 블록체인 통한 거대한 게임 생태계" [1]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92 0
4909 [리뷰] MS가 직접 케어해주는 게임패드 'Xbox 엘리트 시리즈 2-코어' [22]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3068 3
4908 “3D 메타버스 ‘퍼피레드’, 뷰티 리뷰 플랫폼 ‘글로우픽’과 컬래버레이션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49 0
4907 콘진원-신보, 콘텐츠산업 투자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40 0
4906 [STAC2022] "플랜트 렌즈, 이제 가정에 똑똑한 정원 관리사를 하나 두세요"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43 0
4905 넥슨의 신작 ‘문명: 레인 오브 파워’ 29일 정식 출시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72 0
4904 넥슨재단, 한국해비타트와 ‘히트투게더’ 캠페인 실시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40 0
4903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리오넬 메시’ 컬래버레이션 아이템 출시 [13]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2934 3
4902 네오위즈 '인텔라 X', 글로벌 NFT 거래소 '매직에덴'과 파트너십 체결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44 0
4901 데스티니 차일드, '멘테스' 월드보스 업데이트 및 6주년 OST 발매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54 0
4900 카카오게임즈의 새로운 생존 게임 '디스테라' 스팀 얼리액세스 출시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62 0
4899 라이엇 게임즈, ‘문화재 지킴이’ 일환으로 경복궁 찾았다 [18]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2665 6
4898 컴투스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 스팀 서비스 지역 전 세계 확대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52 0
4897 ‘3on3 프리스타일’, 추수감사절 업데이트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47 0
4896 LCK, 10주년 기념 사진전 '끝나지 않은 이야기' 개최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46 0
4895 미소녀 건슈팅 액션 '승리의 여신: 니케' 신규 캐릭터 라플라스 추가 [1]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111 0
4894 드래곤플라이, 디지털치료제 임상 GMP 적합 판정에 상한가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51 0
4893 넷마블문화재단, '2022 전국 장애학생 e페스티벌' 문화 행사 개최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3 59 0
4892 ‘히트2’, 신규 업데이트 ‘EPISODE 3. 새로운 세계로’ 선보여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3 70 0
4891 [리뷰] 아침 드라마급 스토리와 즐기는 넷마블 3매치 퍼즐 신작 ‘샬롯의 레스토랑’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3 56 0
4890 [프리뷰] 한글 풀 더빙으로 즐기는 벽 튀기기 카드게임 ‘마블 미드나잇선즈’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3 75 0
4889 위메이드, '미르M: 뱅가드 앤 배가본드' 원스토어 출격 준비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3 62 0
4888 넷마블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신규 영웅 선보이고 블랙프라이데이 이벤트 게임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3 64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