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점프업G] ‘메탈 유닛’ 개발자가 방치형 RPG를 만들었다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7.05 10:52:04
조회 2598 추천 9 댓글 19
🔼 '월드오브워페어: 1942 배틀쉽' 대표 이미지 (사진제공: 젤리스노우 스튜디오)

[게임메카=이재오 기자] 작년 1월, 스팀에 혜성같이 등장한 국산 인디게임이 하나 있다. 젤리스노우 스튜디오에서 제작한 메탈 유닛이 그 주인공이다. 출시 초기에는 방대한 설정에 비해 부족한 스토리와, 불친절한 시스템으로 인해 큰 반향을 일으키지는 못했으나, 이후 1년 가까이 지속적으로 게임을 업데이트해서 현재는 스팀 전체 평가가 '매우 긍정적'으로 바뀔 만큼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실제로 메탈 유닛은 7월 기준 현재 전 세계 24만 장 이상 판매됐다.

젤리스노우 스튜디오가 메탈 유닛 이후 거의 1년 반 만에 새로운 게임 하나를 들고나왔다. 바로 군함을 소재로 한 방치형 모바일 RPG '월드오브워페어: 1942 배틀쉽(이하 월드오브워페어)'이다. 사실 패키지게임을 줄곧 제작하던 회사가 갑작스레 모바일게임을, 그것도 함선을 소재로 방치형 RPG를 만든다고 하니 관심과 함께 의문도 생기는 것이 사실이다. 이에 대해 자세한 이야기를 들어보기 위해 젤리스노우 스튜디오 김태훈 CEO를 만나 이야기를 들어봤다.

🔼 젤리스노우 스튜디오 김태훈 CEO (사진: 게임메카 촬영)

설계도를 찾아가며 완성한 고증

월드오브워페어는 함대 육성과 해전 시뮬레이션, 방치형 RPG를 모두 섞은 모바일게임이다. 개발진 중에 함선을 소재로한 전략게임의 대표작인 '네이비 필드'를 좋아하는 사람이 있어서 '함선'이란 키워드에 시선을 기울이게 됐다. 여기에 RPG까지 더한 이유에 대해서 김태훈 CEO는 "캐주얼 RPG 소재가 판타지나 무협, IP에만 집중하는 경향이 있다 보니 상대적으로 규모가 적은 밀리터리 마니아들은 소외되는 느낌을 받았다"고 전했다.

사실 배틀쉽이란 소재는 굉장히 다루기 힘든 소재다. 함선 하나를 게임으로 제작함에 있어서 각 배의 등급은 물론이오 레이더, 갑판, 어뢰, 함포, 심지어는 함재기나 폭격기까지, 고려해야 할 것이 굉장히 많기 때문이다. 이를 다 덜어내면 지나치게 캐주얼한 게임이 될 수 있으며, 반대로 이를 모두 섬세히 고려했다간 너무 무겁고 진입장벽이 높은 게임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 2D 도트 그래픽이지만 모든 함선과 전폭기는 실제 설계도를 바탕으로 제작됐다 (사진제공: 젤리스노우 스튜디오)

개발진은 그 중간에서 균형을 찾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일단 함선의 외형 혹은 구성과 관련된 모든 요소는 철저히 고증과 실제 설계도를 통해서 제작했다. 제2차 세계 대전에 등장했던 함선들이 실제로 등장하며, 적재량이나 함포 탑재 방식 등도 실제 함선을 그대로 따라했다. 가령, 작은 수송선에 16인치 3연장 포가 여섯 개나 달려 있어 밀리터리 마니아들의 의문을 사는 경우는 이 게임에서 발생하지 않는다.

이 밖에도 콘텐츠 측면에서 또한 고증을 중시했다. 스토리 모드를 대신하는 점령 콘텐츠에 제2차 세계 대전에서 다뤄졌던 각종 해전을 재현한 것이다. 점령 모드를 시작하면 그 당시 상황에 대한 설명이 나옴과 동시에 플레이어가 그 당시로 돌아가서 전투를 펼치게 된다. 현재 비스마르크 추격전이나 대서양 전투 등이 마련돼 있으며 노르망디 상륙작전도 추후 추가될 예정이다. 참고로 당시 실제 전투에서 활약했던 배나 역할에 맞는 배를 가져가면 추가 능력치를 획득해 게임을 보다 쉽게 클리어할 수 있다.

🔼 점령 모드의 전투는 실제 제2차 세계 대전의 해전을 바탕으로 제작됐다 (사진제공: 젤리스노우 스튜디오)

전투와 콘텐츠는 보다 캐주얼하게

고증에 충분히 신경을 쓴 뒤에, 개발진은 캐주얼한 요소에 신경 썼다. 일단 대미지 공식, 전투력, 전투 방식 등 유저에게 스트레스로 작용할 수 있는 복잡한 요소를 최대한 쉽게 만들었다. 대표적인 것이 방어 체계를 갑판과 측면 장갑으로만 간단하게 나눈 것이다. 함포는 곡사포인 만큼 갑판에 대미지를 주며, 직사포나 어뢰 등은 측면 장갑에 대미지를 주는 식이다. 함재기 또한 폭격기는 갑판에 대미지를 주며 일반 전투기는 측면 장갑을 공격한다. 2D 도트 그래픽에 사이드뷰를 채택한 이유도 이와 같은 단순한 구성에 보다 직관적인 당위성을 부여하기 위함이다.

이와 더불어 성장 콘텐츠는 방치형 자동 플레이로 구성해 플레이어 입장에서 큰 품을 들이지 않아도 되도록 했다. 플레이어는 수집한 함대 육성 재료와 경험치 등을 합선에 분배하고 수집과 상성 등을 고려해, 자신이 클리어하려는 스테이지나 적 함대에 맞춰서 배를 배치하면 된다. 여기에 플레이어가 직접 사용할 수 있는 제독 스킬이나, 가만히 놔두고 있어도 발동하는 아이템 스킬 등을 적절히 활용해 게임을 즐기면 된다.

🔼 방치형 콘텐츠를 비롯해 여러 부분에서 캐주얼함을 추가했다 (사진제공: 젤리스노우 스튜디오)

콘텐츠는 위에서 말했던 방치형 요소를 활용해 진행하는 던전 파밍과 위에서 말했던 역사적 전투를 재현한 점령전, 비동기 PvP 등으로 나뉘어져 있다. PvP 같은 경우는 함대 운용을 지원하는 요소이자 캐릭터 수집 요소인 부관과 수병들을 얻거나 성장시킬 수 있는 콘텐츠다. 밀리터리 마니아들에게 어필하면서도 최근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수집형 요소를 적절히 섞은 셈이다.

밀리터리 마니아가 납득할 때까지

이번 작품을 모바일게임으로 개발한 이유는 소규모 개발사 입장에선 모바일게임이 패키지게임에 비해서 자본금이 덜 들기 때문이다. 패키지게임을 연속으로 두 편이나 제작하기에는 젤리스노우 스튜디오 입장에선 자본력이 부족했다고 한다. 이를 위해 단기 서브 프로젝트 개념으로 모바일게임을 만들기로 결정했다. 김태훈 CEO는 "처음 만들어 본 모바일게임이다 보니 처음엔 다소 조악했으나 천천히 완성도를 올리면서 지금의 모습이 됐다"고 전했다.

🔼 부관과 수병 등의 수집형 요소도 마련돼 있다 (사진제공: 젤리스노우 스튜디오)

게임은 올 여름 안에 캐나다에서 먼저 시범 운영을 시작할 생각이다. 젤리스노우 스튜디오 개발진 중에 아무래도 캐나다에서 거주 중인 사람들이 많은 만큼 해당 국가에서 서비스를 진행하면서 현지화 수준과 함께 게임의 완성도를 더욱 끌어올릴 생각이다. 김태훈 CEO는 "밀리터리 마니아가 납득할 수준까지 완성도를 높이는 것이 목표"라며 "개발 속도가 생각보다 빨라서 가을쯤에는 나오지 않을까 예상 중"이라 전했다.

김태훈 CEO는 끝으로 월드오브워페어에 대해 "아직은 부족한 게 많지만, 저희 스스로도 재밌게 작업한 게임이다"라며 "메탈 유닛도 지속적인 관리를 통해 좋은 평가를 끌어올렸던 것처럼, 이 게임도 멋진 게임으로 만들어서 기다려주시는 팬들에게 꼭 보답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 김태훈 대표는 "이번 작품을 밀리터리 마니아가 납득할 수준으로 만들겠다"고 전했다 (사진제공: 젤리스노우 스튜디오)

[Copyright © GameMeca All rights reserved.]

추천 비추천

9

고정닉 0

32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공지 [디시채용공고] 웹 UI 디자이너 모집 운영자 22/10/05 - -
설문 전쟁 나면 가장 열심히 전투에 임할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2/10/03 - -
공지 안녕하세요, 게임메카 갤러리를 오픈했습니다. [28] 운영자 20.07.13 7662 39
7418 나는 재미 하나만은 일품, AER 메모리즈 오브 올드 [1]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72 0
7417 승리의 여신: 니케, 한 달 만에 사전예약에 250만 모였다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98 0
7416 [순위분석] 민심 챙기기 성공, 오딘의 순위 역주행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126 0
7415 침공 겪은 우크라이나 민간인 경험 담은 스팀 신작 나온다 [12]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1074 3
7414 하이델 연회 약속 중 하나, 검은사막 스킬 습득 쉬워졌다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72 0
7413 위쳐, 사펑에 새 IP까지, CDPR 신규 프로젝트 5종 공개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301 0
7412 [오늘의 스팀] 알릭스에 비견된 본웍스 후속작, 호불호 갈려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100 0
7411 용감한 쿠키가 딱! 쿠키런X갤럭시 콜라보 제품 출시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200 0
7410 새로운 메인 스토리 시작, 파판 14 6.1 패치 국내 적용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104 0
7409 오버워치 2, 오픈 첫 날 디도스 공격으로 서버 폭주 [8]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2698 4
7408 괴수 등에 이어, 드래곤 등에 마을 짓는 게임 등장 [2]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132 0
7407 신촌에 호두가 온다, 원신 가을 팝업스토어 14일 오픈 [28]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2352 8
7406 문체부와 한국게임산업협회, 망 사용료 부과법 반대한다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823 0
7405 이렇게 많이 남았다고? 앞으로 나올 게임 원작 영상물 [1]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1364 4
7404 메트로: 엑소더스 애니메이터, 우크라이나 방어작전 중 전사 [20]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4 2450 24
7403 스토커+림월드 그래픽, 제로 시버트 11월 스팀에 나온다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4 730 0
7402 기후변화로 수몰된 세상에서의 생존게임, 플루드랜드 주목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4 177 0
7401 [오늘의 스팀] 우주 타르코프? 머로더즈 앞서 해보기 시작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4 501 0
7400 프린세스 메이커 느낌, 딸 키우기 신작 ‘볼케이노 프린세스’ [56]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4 5360 11
7399 보드게임 '클루' 생각나는 근세 추리게임, 13일 스팀에 나온다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4 1718 0
7398 눈여겨볼 신작 많네, 스팀 넥스트 페스트 시작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4 321 0
7397 신기술로 빚어낸 미소녀 병기, 퀀텀마키 국내 출시 예고 [9]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4 2124 2
7396 네오위즈가 만든 SRPG, 마스터 오브 나이츠 사전예약 시작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4 127 0
7395 화공 드래곤 부활, 롤 2023 프리시즌 5일부터 테스트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4 2774 0
7394 [겜ㅊㅊ] 건버워치가 아쉽다면? 메카닉 팀 대전게임 5선 [7]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4 1522 2
7393 [롤짤] DRX '제카'의 체급이 다른 아칼리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4 1813 0
7392 [포토] 자라섬 재즈 페스티벌 물들인 검은사막 OST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2 254 0
7391 애니메이션풍 데스티니? 유비소프트 신작 프로젝트 U 공개 [1]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2 409 0
7390 펌프 개발사 리듬게임 신작 ‘크로노 서클’ 국내 테스트한다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2 442 0
7389 [판례.zip] 우마무스메와 비슷한 환불 소송, 예전에도 많았다 [33]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2 5812 20
7388 아청법 위반, 스토브인디 ‘사노바위치’ 게임위 등급 거부 [307]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2 17842 98
7387 나만의 맥주 만들자, 맥주 양조 시뮬 ‘브루마스터’ 스팀 출시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2 235 0
7386 투 더 문 캐릭터들의 해변 에피소드, 올 겨울에 공개된다 [2]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2 261 0
7385 [매장탐방] 스플래툰 3 잉크로 도배된 9월 게임매장 [7]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2 5305 4
7384 언리얼 엔진 5로 전환한 퍼스트 디센던트, 확실히 진화했다 [1]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2 296 0
7383 사내테스트 영상 속 엔씨 신작 TL의 구체적인 모습 [5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2 5051 6
7382 용의 섬으로 떠나는 모험, '와우: 용군단' 11월 19일 출시 [2]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2 340 0
7381 드라마로부터 48년 전, 왕좌의 게임: 비욘드 더 월 출시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2 179 0
7380 스팀에서도 된다, 언디셈버 글로벌 서비스 12일 시작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2 462 1
7379 오딘 만든 라이온하트, 증권신고서 제출하고 상장 본격 추진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2 494 0
7378 오버워치 2와 모던 워페어 2 포함, 10월 기대작 15종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2 1246 0
7377 뱀파이어 서바이버, 정식 출시와 함께 한국어 공식 지원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2 485 0
7376 무너진 클라우드 게임의 꿈, 구글 스태디아 서비스 접는다 [2]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2 526 0
7375 한국어 더빙으로 몰입도 UP, 칼리스토 프로토콜 신규 영상 [1]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2 310 0
7374 [이구동성] 마침내 답을 낸 우마무스메 [1]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30 1152 0
7373 [오늘의 스팀] 실행이 안 돼! 피파 23 평점 나락 [1]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30 454 0
7372 첫 시즌 콘셉트는 사이버펑크, 오버워치 2 정보 총망라 [3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30 2510 3
7371 배틀그라운드 개발자 브랜든 그린, 메타버스 신작 만든다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30 247 0
7370 콜옵 뱅가드와 워존, 마지막 시즌의 중간 업데이트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30 239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