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e스포츠의 시작...가장 인기 있는 e스포츠 상위 게임 5종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7.05 13:46:40
조회 3347 추천 9 댓글 39
지난 10년 동안 e스포츠는 빠르게 발전했다. 토너먼트 형식, 상금 규모, 관중석의 팬 수는 점점 더 전통적인 스포츠를 연상시킨다. 

오늘날 e스포츠는 휴식을 취하는 방법일 뿐만 아니라 프로 선수가 아니더라도 스트리밍과 같이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내고 있다. 이를 위해서는 모바일이나 PC, 그리고 인터넷만 있으면 된다. 다음은 가장 인기 있는 e스포츠 게임들에 대한 기본적인 정보다. 

◇ 리그 오브 레전드(LoL)

리그 오브 레전드(LoL)는 e스포츠를 시작하기에 좋은 게임 중 하나다. 2009년에 출시된 멀티플레이어 게임이며 지금도 여전히 e스포츠 팬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리그 오브 레전드는 5명의 강력한 챔피언으로 구성된 양 팀이 서로의 기지를 파괴하기 위해 치열한 사투를 벌이는 전략 게임이다. 140여 명의 챔피언 중 하나를 선택해 화려한 플레이를 펼치며 적을 처치하고 포탑을 파괴해 승리를 쟁취해야 한다. 

시작은 소환사의 협곡(Summoner's Rift)이라는 맵에서 진행된다. 좋아하는 영웅을 선택한 후 플레이어는 5 대 5 형식으로 전투를 시작한다. 주요 목표는 적의 '넥서스'를 파괴하는 것이다. 상대의 넥서스에 도달하려면 팀이 최소한 하나의 레인을 비워야 한다. 그러나 적의 억제제와 타워가 경로를 차단하기 때문에 그렇게 하는 것이 어렵다.


소환사의 협곡, 사진=리그오브레전드 공식 홈페이지


월간 활성 플레이어 수는 2억 명에 달하며 중년의 게이머와 젊은 게이머 모두 리그 오브 레전드를 플레이한다. 이는 업데이트 및 개선 사항으로 팬들을 정기적으로 기쁘게 하는 게임 개발자 덕분이다. 


league of legends arcane masters summer series stage 2 best of 3maps, 사진=1xbet


◇도타 2(Dota 2) 

이 게임은 워크래프트 III의 수정 맵인 DotA의 후속작이다.

사실 Dota는 Warcraft III 팬들에 의해 만들어졌다. 그들은 Aeon of Strife의 메커니즘을 개선하기 위해 게임 편집기를 실험했다. DotA와 DotA 2: Thirst for Gamma는 그렇게 탄생했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이 맵은 본격적인 게임으로 발전할 정도로 인기를 얻었다.

Dota 2는 진입 문턱이 높은 게임 중 하나다. 숙련된 게이머가 되려면 컴퓨터 앞에서 수백 시간을 보내야 한다.


다른 MOBA 게임과 마찬가지로 Dota 2도 많은 두뇌 작업이 필요하다. 전술 분석, 몇 단계 앞서 게임을 예측하는 능력, 경험, 그리고 물론 인내심 등의 요소는 플레이어가 빠르게 레벨을 올리는 데 필요한 것들이다. 

게임에서 승리하려면 선택한 캐릭터의 레벨을 최대한 빨리 높이고 팀과 함께 적 기지를 파괴해야 한다. 말만 들으면 그다지 어려운 작업으로 보이지 않을 수 있지만 게임에서는 매우 다르다. 


dota-2 chaos realm, 사진=1xbet


dota-2 chaos realm, 사진=1xbet


◇ 카운터 스트라이크: 글로벌 오펜시브(CS:GO)

Dota 2 및 LoL과 함께 e스포츠의 세 고래 중 하나로 통한다. 글로벌에서 가장 유명한 온라인 슈팅 게임인 CS:GO는 거의 20년 전 모든 연령대의 게이머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카운터 스트라이크(Counter-Strike) 의 가장 최신 시리즈다. 컴퓨터 게임에 익숙하지 않더라도 이 슈팅 게임에 대해 적어도 한 번은 들어봤을 것이다.

출시 당시 개척한 팀 기반 액션 게임플레이의 수준을 한층 더 끌어올린 CS: GO는 새 맵, 캐릭터, 무기 및 게임 모드를 도입했고, 기존의 클래식 CS 콘텐츠(de_dust2 등)의 개선된 버전을 제공한다. 

리그 오브 레전드와 달리 CS:GO에는 풍부한 맵이 있다. 어떤 위치를 선택하든 플레이어의 임무는 적을 파괴하는 것이다. 또한 SWAT 팀은 폭탄이 폭발하는 것을 방지하고 C4가 여전히 설정될 수 있는 경우 제거해야 한다. 

빠른 반응, 정확성 및 빠른 의사 결정은 CS:GO 성공의 열쇠다.


csgo ultras league best of 3 maps, 사진=1xbet


◇  스타크래프트 II(Starcraft II)

수십 년 동안의 RTS 장르 세계에는 워크래프트 III(Warcraft III), 워해머40000(Warhammer 40000 Dawn of War) 및 커맨드 앤 쿼커: 레드얼럿 2(Command & Conquer: Red Alert 2)와 같이 플레이어와 비평가 모두 인정하는 멋진 게임이 많이 있다.

그러나 의심의 여지가 없는 세계 최고의 전략 게임의 선두에는 '스타크래프트'가 있다. 이 게임에서 플레이어의 임무는 자원을 폐기하고 기술을 탐색하며 군대를 창설하는 것이다. 이 모든 것은 적을 물리치는 데 필요한 것들이다. 

현재 RTS 장르는 힘든 시기를 겪고 있다. 게임들이 많이 출시되고 있지만 분명히 스타크래프트 수준에는 미치지 못한다. 이 장르의 성공 비법은 아마도 게임의 복잡성 일 것이다. 스타크래프트2(Starcraft II)는 e스포츠 체스라 부를 만하다. 매우 빠르다.

스타크래프트2는 블리자드가 개발한  RTS 게임 스타크래프트의 후속작이다. 자유의 날개, 군단의 심장, 공허의 유산의 총 3부작으로 출시됐고, DLC 에피소드 노바 비밀 작전도 출시됐다.

블리자드를 세계적인 게임 회사로 성장시켜 준 한국 게이머들에 대한 보답으로 2007년도 세계 최초로 공개됐다.


◇ 발로란트(Valorant)

발로란트(Valorant)는 라이엇 게임즈에서 2020년 여름 출시한 1인칭 슈팅 게임으로 밀리터리 FPS의 감각을 유지하면서도 스킬 시스템을 도입, FPS 장르에서 신선한 바람을 일으켰다.

이 분야 1위 게임인 CS:GO는 존재한 지 10년 동안 대규모 업데이트가 진행된 적이 없다. 게임 메커니즘은 CS:GO와 유사하지만 고유한 특수 효과가 있다. 예를 들어 각 영웅은 특별한 능력을 가지고 있다.


발로란트에서는 각각 다섯 명으로 이루어진 공격팀과 수비팀이 24라운드 13선승제로 총격전을 벌인다. 무엇보다 투명하고 공정한 게임플레이가 중요한 게임이기 때문에, 라이엇 게임즈에서는 발로란트를 위해 투자를 아끼지 않고 전례 없이 뛰어난 백엔드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 시스템은 전용 128틱 서버, 맞춤 제작 넷코드, 서버 권한 게임 아키텍처, 특유의 부정행위 방지 기능 등을 자랑한다.

이 게임의 성공에는 정교한 게임 플레이와 훌륭한 그래픽이 제 역할을 했다. 출시 직후 발로란트(Valorant)는 컴퓨터 게임의 계층 구조에서 큰 도약을 이루며 가장 인기 있는 e스포츠 분야 중 하나가 됐다. 업계에서는 발로란트가 CS:GO, Dota 2, LoL을 제치고 향후 1위가 될 가능성이 가장 높은 것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 게임에도 철인3종 경기가 있다!...블리자드, 1억 걸고 철인3종 경기▶ [기자수첩] 프로게이머, 어린 것이 최고일까?▶ '모두를 위한 게임문화, 장벽은 없다'...콘진원, '1차 게임문화포럼' 개최▶ 글로벌 게이밍 기업 1xBet , 우크라이나 인도주의적 구호에 100만 유로 기부 발표▶ e스포츠 승부 예측 우승자 상금은 13만 달러(약 1억 6천만 원)▶ 1xBet, e스포츠 구단 스피릿(Team Spirit) 후원 계약▶ 1xBet 플레이어, 경기 베팅으로 백만 달러 '잭팟'▶ 발로란트 '한일전'...'한국 대표' DRX, 일본 대표 노셉션과 개막전▶ 전에 없던 독특한 바텀 라이너 '닐라', 소환사 협곡에 합류! 



추천 비추천

9

고정닉 1

38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타투가 보기 싫어 지우고 싶은 스타는? 운영자 22/09/26 - -
2399 [인터뷰] '검은사막' 아침의 나라(조선), 올 겨울 출시!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7 27 0
2398 엔씨,스마일게이트, 크래프톤, 넥슨...게임업계, 하반기 채용 본격화!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7 26 0
2397 SIEK, 수지에 전문 스토어...강남에 듀얼쇼크 체험존 오픈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7 16 0
2396 레이싱게임도 하이브리드 시대....'WRC 제너레이션' 배터리 관리는 어떻게? [2]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7 974 1
2395 손바닥 안의 우주...'노 맨즈 스카이' 스위치 버전 10월 7일 출시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7 17 0
2394 엔씨 '쓰론 앤 리버티' 플레이 영상으로 본 '도전' 요소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7 12 0
2393 [기획] "LPL을 잡아라"...2022 롤드컵 우승팀은? [2]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7 1087 4
2392 위메이드 전기아이피, '제주도' 간다...블록체인 도시 부활? [1]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6 60 0
2391 카카오게임즈 하반기 주목작 3종...'다양화'ㆍ'글로벌' 키워드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6 37 0
2390 넥슨·넷마블, 미래 인재 교육에 앞장선다...어린이부터 청소년까지 '단계별' 지원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6 31 0
2389 음악과 함께 게임 속으로...'원신ㆍ명일방주' 콘서트 열린다! [13]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6 1469 11
2388 [기획] "라이트에서 헤비까지", 함께 즐기는 백병전 '워헤이븐' [8]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6 1606 3
2387 [체험기] 게임 개발에 관심 있다고? '메이플스토리 월드'로 배워봐! [1]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5 95 0
2386 포켓몬 팬은 고양으로 모여라…포켓몬 고 사파리 국내 최초 개최 [14]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5 2179 6
2385 검은사막에 메타버스와 조선이 등장?...하이델 연회 소식 [36]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4616 12
2384 '드래곤 길들이기: 아홉왕국의 전설' 한국어판 23일 정식 출시 [1]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211 0
2383 타이거우즈가 책임 디렉터...'PGA 투어 2K23' 10월 출시! [6]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3229 2
2382 [카드뉴스] 금주의 게임뉴스 탑5 - GTA6 영상 유출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111 0
2381 카카오게임즈, '오딘' 등 게임 3종에서 신캐 업데이트로 콘텐츠 강화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117 0
2380 "얼굴 좋아졌네"...'히트2' 영식이 형이 말하는 작업장 처리 방법은?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133 0
2379 7번째 롤드컵 진출 '페이커' 이상혁...LCK 대표팀 출사표는? [1]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139 3
2378 "벌써 5주년" '포나ㆍ라그제로ㆍ철권7'...5주년 맞는 게임들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89 0
2377 위메이드 中 킹넷에 승소, 995억 원 지급 명령...액토즈는 '미르' IP 게임 출시 [1]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141 0
2376 에픽스토어 PC 단독 출시 '레일그레이드' 어떤 작품?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83 0
2375 배그 뉴스테이트, 아프리카 '아킨다' 맵에서 달려보자!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65 0
2374 "움직여...NFT를 주지" 스테픈 뜨니, 게임사도 'M2E(Move to Earn)'!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69 0
2373 NHN '쿠루세이더'와 디모(DEEMO)가 만나면? [1]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97 0
2372 개발 인력에 목마른 게임사…하반기 게임업계 채용 트랜드는?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117 1
2371 100단계 껑충...역주행 '붕괴3rd' 구글 매출 8위 비결은?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72 0
2370 [금주의 신작] 이정재의 '갓삼국'부터 스위치 게임까지...돋보이는 신작은? [2]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2251 1
2369 살인 현장을 청소하라!...100만장 '연쇄청소부' 후속작 출시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81 0
2368 웨스턴 MMO 정면 돌파 선언 '서머크로니클', 북미 뚫을까? 韓美 매출 분석 [1]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96 0
2367 '태고의 달인' 및 '열혈경파 쿠니오군' 콘솔 게임 신작 2종 출시 [1]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97 0
2366 니어 : 오토마타 요르하 에디션' 스위치용 한국어판 패키지 예약 판매 9월 23일 개시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86 0
2365 돌아온 '리분' 클래식..."향수 북받치는 리치왕의 분노, 기대가 크다" [1]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83 0
2364 코에이 '삼국지', '무기미도', '데카론'....눈에 띄는 예약 게임은?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89 0
2363 "2K에서 메일이 오면 열지 마세요" [4]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6632 4
2362 [리뷰] 레고 캐릭터를 이용한 대난투 게임…'레고 브롤스' [6]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2062 2
2361 상금 60만 달러의 주인공은?...배그 최강전 'PGC 2022' 11월 1일 개최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76 0
2360 2022년 하반기 우수 게임은?...콘진원, 던파모바일 등 12게임 선정 [7]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2329 1
2359 인천공항, 자라섬...'검은사막' 밖으로 밖으로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129 0
2358 결승을 향해 가는 게임 e스포츠...'피파 온라인 4' 소식 종합 [1]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1717 0
2357 정부ㆍ공공기관도 나섰다...글로벌에서 K-GAME 알린다 [9]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1854 2
2356 [칼럼] 문화콘텐츠 전반에 퍼지고 있는 PC의 역설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152 11
2355 가디언 테일즈 송창규 CTO, "글로벌 시장 스마트폰 게임 장시간 이용자 많지 않아...스위치로 몰입감 높힐 것"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75 0
2354 'GTA 6' 정보 누출에 FBI 출동...'디아블로4'도 영상 누출 [1]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351 1
2353 게임사, 인턴십부터 정규직까지 모집...최고의 복지를 누려라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106 0
2352 '배그 모바일' 한·일전 승리팀은?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92 0
2351 사격(射擊)과 물총놀이 구분은 신중히 하자!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92 0
2350 '몬헌' 아버지, 지스타2022에 온다 [21]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2916 11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