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칼럼] 변질된 e스포츠 팬문화, 자정 작용이 필요한 때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9.28 08:55:25
조회 4232 추천 35 댓글 74
e스포츠는 나이와 성별을 불문하고 다양한 사람들이 즐기는 문화콘텐츠다. 거기에 더해 글로벌 팬대믹 사태로 인해 그 규모는 점점 커져갔고, 올림픽 공식 종목 추가에도 거론될 만큼 각 분야의 전문가들에게 조금씩 스포츠성을 인정받기 시작했다.

다만, 규모가 커지는 만큼 함께 따라올 필요가 있는 팬 문화가 다소 아쉽다는 평가다. 모든 e스포츠 팬들을 지목하는 것은 아니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매 경기 결과에 따라 선수들을 비방하는 팬들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전통 스포츠의 커뮤니티와 e스포츠 커뮤니티의 상황은 비슷하다. 라이벌 경쟁 의식 뿐만 아니라 선수에 대한 높은 기대감으로 응원하는 팬들은 전통 스포츠와 비슷한 면이 있다. 간혹 아이돌 그룹과 유사한 팬 문화가 나오기도 하지만 이는 전통 스포츠와 융합이 되어가고 있다.


Le스포츠의 압도적 인기 / 게임와이 DB


다만, 빠르게 발전하는 e스포츠 산업과는 달리 팬 문화는 여전히 성숙하지 못 했고 이에 따른 불균형이 눈에띄게 균열을 나타내고 있다. 지나치게 과열된 경쟁심리가 선수들을 욕보이고 아이돌 팬덤화된 집단의 입김이 리그 자체에 영향력을 행사하기도 한다.

우선 선수들은 절대 패배를 위해 게임을 하지 않는다. 서로가 승리를 위해 경기에 최선을 다하는 만큼 승리하는 팀이 있는 반면, 패배하는 팀이 생기기 마련이다.

이러한 선수들의 마음은 등한시하고 도를 넘은 일부 팬들의 반응이 선수들을 공격한다. 당장 커뮤니티만 살펴봐도 '(개인)방송이나 해라', '은퇴해라', '벤치로 가라' 등 여러 악성 댓글을 확인할 수 있다.

또 다른 사례를 살펴보면 직전 서머 시즌에도 시위 트럭이 롤 파크와 구단 사무실을 향했다. 대상은 LCK 하위팀도, 우승권에서 벗어난 팀도 아닌 준우승에 빛나는 T1이었다. 트럭을 경기장에 불러들인 팬들은 "감독과 코치는 책임지고 물러나라"고 말했다. 

팬들의 목소리 하나하나에 귀 기울이는 것은 구단의 의무이자, 책임이다. 트럭 속 메시지에는 선량한 팬들의 간절한 염원이자, 바램이 일부 포함되어 있다. 그러나 이 트럭이 모든 팬을 대변하는 의견인가, 혹은 현실적인가에 대해선 의문 부호가 따르는 것이 사실이다.

T1은 LCK 서머 준우승 팀이고 직전 시즌에는 전승 우승이라는 대기록을 이룩한 팀이다. 아울러 월즈를 코 앞에 둔 가장 중요한 시즌에 이와같은 '요구'는 자칫 '선동'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 설령 그것이 옳은 방향의 변화를 주더라도 당장 효과가 나타날리 만무하고 이러한 선택이 오히려 경기력에 탈선이 생긴다면 되돌리기 어렵다.

T1에 감독과 코치를 경질하라는 요구는 구단의 운영보다는 당장의 성적과 팬의 만족에만 치중하는 모습처럼 비춰진다.

트럭 시위는 팬들이 더 나은 게임 퍼포먼스와 구단 운영으로 팬 한 명 한 명을 감동시켜 달라는 마음으로 의견을 모아 빚어낸 문화다. 하지만 작금의 상황은 팬 한 명의 감동을 위해 게임 퍼포먼스와 구단 운영에 모두 지장을 미치는 문화로 변질된 모양새다.

끝으로 특정 해설위원의 하차소식이 시즌 시작 전 펴져나가며 주목받기도 했다. 일설에 의하면 특정 해설위원은 특정 팬덤에 의해 크게 비난받는 상황이었다. 이유는 특정 선수에 대한 해설의 온도가 다르며 네임콜이 적다는 사유로 이른바 '패싱 논란'이다.

물론 리그와 협회측, 그리고 본인은 일신상의 이유라고 말했고 사태는 일단락되었다. 하지만 과열된 팬덤의 열기를 몸으로 겪어왔던 일반 시청자들은 해설위원의 하차에 의구심을 가질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팬이 구단과 한 몸처럼 여기는 성향이 강할수록, 팀의 성공가도를 마치 자신의 성공처럼 과시하려는 경향을 보인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앞서 언급된 악플과 트럭시위, 리그에 파생되는 영향력 모두 팀과 나를 마치 한 몸처럼 여기는 마음가짐에서 나타난 집단 행동이다. 팀이 실패의 수렁에 빠지지 않길 바라는 간절한 마음의 외적 표출 수단인 셈이다. 다만 이는 충분히 자정되어야 할 필요성이 있다.

e스포츠 산업은 점점 커져가고 있지만 그 규모와 역사가 기성 스포츠에 미치지 못하기 때문에 한줌 바람이 태풍이되어 돌아오는 나비효과가 될 수도 있다는 것.

e스포츠 리그는 게임사가 만드는 것도 있고 선수들의 멋진 경기도 있지만 팬들의 문화도 한 몫을 하기 때문에 이에 대해서 간접적으로 관리를 할 필요가 있다. 물론, 리그와 그 리그에 참여하는 구단을 향한 건강한 비판과 아쉬움과 균등하지 않고 공정하지 않은 환경에 대한 비판과 같이 어느 정도 수용 가능한 요소들이 있다.

그러나, 이러한 선을 넘으면 서로에게 상처만 남기고 팬덤의 이미지만 하락하게 만드는 원인을 제공한다.

일부 팬들은 이를 위해 e스포츠 리그에 참여하는 구단이 커뮤니티를 건강하게 만들어가기 위한 방법들을 마련해야하고 이것을 위해 협회나 e스포츠 리그 주최사에서 지원을 하는 형태를 띄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하기도 한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e스포츠 팬 문화와 커뮤니티의 자정 능력이다. 건설적인 비판도 좋지만 위로를 하는 팬 문화가 형성이 되길 기원한다.

비판을 가장한 비난은 자신의 이미지를 깎아내리고 상대에게 상처만 입히는 행위일 뿐이다. 팀을 위해, 자신을 위해 응원하는 팀이 승리했을 땐 축하와 칭찬을, 패배했을 땐 격려와 위로 그리고 피드백을 보내는 건전한 응원 문화가 e스포츠 시장에 단단하게 형성되길 기대해본다.



▶ [칼럼] 문화콘텐츠 전반에 퍼지고 있는 PC의 역설▶ [칼럼] 국내 모바일 게임 10년 트렌드와 미래 먹거리



추천 비추천

35

고정닉 2

34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붕어빵 잘 팔 것 같은 MZ 연예인은? 운영자 23/01/30 - -
공지 받으면 돈이 되는 공짜 개죽이 NFT! 운영자 23/02/03 - -
3560 닌텐도, 한국서 '별의 커비 30주년 팝업 스토어' 연다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30 0
3559 닌텐도 스위치에서 '코만도스 3' 즐긴다...트윈스틱슈팅 '론 루인'도 출시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20 0
3558 '니케 ·미르4·뮤온라인·언디셈버'가 달달해진다...발렌타인 이벤트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21 0
3557 이재홍 숭실대 교수, 게이미피케이션 토크 조직 위원회 위원장 선정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14 0
3556 '나이트워커' 원석을 주마...PVE '데자뷔'에 도전하라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24 0
3555 '성인들만 오세요'...'용과 같이 유신! 극' 출시 기념회 열린다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51 0
3554 팔콤 '영웅전설' IP 신작게임 한국서 속속 출시 [1]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41 0
3553 '홍란 출시일은 언제?'...'에버소울' 신규 정령 벨라나와 함께 2월 스케줄 공개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14 0
3552 넥슨게임즈, 2023년 전 직군 300여 명 채용으로 개발 경쟁력 강화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27 0
3551 저작권자 불명 게임을 찾아라! 복각, 리메이크 쉬워질까?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36 0
3550 [전망23] 게임사 탑 15 2023년 기상도(14)-웹젠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16 0
3549 [전망23] 게임사 탑15 2023년 기상도(13)-데브시스터즈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20 0
3548 [전망23] 게임사 탑15 2023년 기상도(12)-그라비티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24 0
3547 2024년 느낌 있는 K-메트로배니아 게임 나온다 [11]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1879 1
3546 [금주의 신작] 배구게임 '하이큐!!', 액션 '요도봉인기' 출시...'미르M' 글로벌 출시  [1]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44 0
3545 업데이트 효과 '톡톡'...'블루 아카이브', 60위권에서 9위로 매출 껑충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47 1
3544 '갤럭시S23 예판 D-7' 게임기로서의 성능은?...아이폰14와의 비교는? [25]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1717 6
3543 유비소프트, 오픈월드 모터스포츠 레이싱 '더 크루 모터페스트' 공개 [10]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1 1433 2
3542 반다이남코, '테일즈 오브 심포니아 리마스터' 2월 16일 출시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1 72 0
3541 '다잉 라이트' 시리즈 3,000만장 돌파...2편 출시 1주년 이벤트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1 59 0
3540 위메이드 1500억 시총 팬 토큰을 만든 그녀 '머틀 사로사'는 누구? [25]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1 5906 2
3539 '기다리는 사람이 더 간절하고 애절해!'...'헤븐번즈레드' 공식 생방송에서 한국 출시일 공개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1 63 0
3538 [프리뷰] 대규모 공성전도 있다....미리보는 100만 MMORPG '아키에이지 워'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1 75 0
3537 펄어비스 '검은사막' 우사·매구 효과 봤다... MAU 59%↑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1 82 0
3536 좋아하는 사람이 있나요?....넷마블 '샬롯의 테이블' 발렌타인 이벤트 첫 테이프 끊었다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1 65 0
3535 레스토랑 갔더니 쉐프가 '메이플' 강원기 PD라면? [23]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1 4503 19
3534 넥슨X아프리카TV 맞손.. e스포츠 강화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1 86 0
3533 '파판'으로 즐기는 리듬액션 게임 나온다 [6]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1 3009 4
3532 닌텐도 스위치 및 PC용 '스폰지밥 네모바지: 코스믹 셰이크' 출시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1 68 0
3531 PS5용 '더 위쳐3: 와일드 헌트 컴플리트 에디션'출시...'와일드하츠'도 예판 시작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1 64 0
3530 [게임스톡] "5시간 내로 나가! vs 사실과 달라" 데브시스터즈 직원 해고 논란에 주가 하락세↓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1 91 0
3529 '카트라이더 드리프트' PS4, Xbox One 출시일 나왔다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1 80 0
3528 게임에 이어 영상물…소니와 마이크로소프트가 펼칠 이색 경쟁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1 127 0
3527 넥슨 공격적 행보...'카드맆'ㆍ'나이트워커'에 이어 '프라시아 전기"까지 선봬 [2]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1 222 0
3526 '나이트워커' PC방 점유율 톱30 중 유일한 '신입'...'사이퍼즈', '던파' 제칠까?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1 178 0
3525 [공략 ] '나이트워커' 쿠폰, 장비 강화, 피로도...몇 가지 궁금증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1 112 0
3524 2023년 한국콘텐츠진흥원 정기인사 발령...게임본부 본부장 김성준(신임)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1 106 0
3523 서울, 대전, 대구, 광주, 부산?...2023 LCK 서머 결승전 도시 공개 모집 [10]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1 2926 0
3522 [리뷰] '테트리스' 예술이 되다…'테트리스 이펙트 커넥티드' [11]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1 3754 13
3521 [체험기] '서코보다 괜찮은데?'… 너무 쾌적했던 '일러스타 페스' 1일차 체험기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0 236 0
3520 류금태표 미소녀게임 나온다...'프로젝트 스타' 공개 [77]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0 7535 15
3519 1월 기대작 '포스포큰(↓)'과 '데드 스페이스 리메이크(↑)'…엇갈리는 평가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0 154 1
3518 게임 이용자들을 위한 '확률형 아이템 개정안' 법안 소위 통과 [3]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0 223 0
3517 엔씨 '스타트업' VS 펄어비스 '인디'...'타이베이 게임쇼' 지원 게임사 '다른 색(色)'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0 145 0
3516 네오위즈 인텔라X, 글로벌 Web3 생태계 구축 30여개사 협업...위메이드도 합류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0 114 0
3515 서민에서 공주가 되고 싶은 말괄량이 소녀...'말딸' 신캐 '카와카미 프린세스' 공개 [14]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0 4074 18
3514 말딸 '우마뾰이 전설' 조회수 5,000만 돌파...BTS, 트와이스와 어깨 나란히 [2]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0 467 5
3513 '갓 오브 워'를 안경 없이 3차원으로?...에이서, '무안경 3D 게임모드' 지원 앱 업데이트 [1]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0 179 0
3512 게임사, BJ 프로모션 불공정 논란에도 크리에이터 '홀릭' 여전 [34]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0 5046 15
3511 [리뷰] 최강의 군단이 돌아왔다…'나이트워커' [3]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9 285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