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칼럼] 변질된 e스포츠 팬문화, 자정 작용이 필요한 때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9.28 08:55:25
조회 4212 추천 35 댓글 74
e스포츠는 나이와 성별을 불문하고 다양한 사람들이 즐기는 문화콘텐츠다. 거기에 더해 글로벌 팬대믹 사태로 인해 그 규모는 점점 커져갔고, 올림픽 공식 종목 추가에도 거론될 만큼 각 분야의 전문가들에게 조금씩 스포츠성을 인정받기 시작했다.

다만, 규모가 커지는 만큼 함께 따라올 필요가 있는 팬 문화가 다소 아쉽다는 평가다. 모든 e스포츠 팬들을 지목하는 것은 아니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매 경기 결과에 따라 선수들을 비방하는 팬들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전통 스포츠의 커뮤니티와 e스포츠 커뮤니티의 상황은 비슷하다. 라이벌 경쟁 의식 뿐만 아니라 선수에 대한 높은 기대감으로 응원하는 팬들은 전통 스포츠와 비슷한 면이 있다. 간혹 아이돌 그룹과 유사한 팬 문화가 나오기도 하지만 이는 전통 스포츠와 융합이 되어가고 있다.


Le스포츠의 압도적 인기 / 게임와이 DB


다만, 빠르게 발전하는 e스포츠 산업과는 달리 팬 문화는 여전히 성숙하지 못 했고 이에 따른 불균형이 눈에띄게 균열을 나타내고 있다. 지나치게 과열된 경쟁심리가 선수들을 욕보이고 아이돌 팬덤화된 집단의 입김이 리그 자체에 영향력을 행사하기도 한다.

우선 선수들은 절대 패배를 위해 게임을 하지 않는다. 서로가 승리를 위해 경기에 최선을 다하는 만큼 승리하는 팀이 있는 반면, 패배하는 팀이 생기기 마련이다.

이러한 선수들의 마음은 등한시하고 도를 넘은 일부 팬들의 반응이 선수들을 공격한다. 당장 커뮤니티만 살펴봐도 '(개인)방송이나 해라', '은퇴해라', '벤치로 가라' 등 여러 악성 댓글을 확인할 수 있다.

또 다른 사례를 살펴보면 직전 서머 시즌에도 시위 트럭이 롤 파크와 구단 사무실을 향했다. 대상은 LCK 하위팀도, 우승권에서 벗어난 팀도 아닌 준우승에 빛나는 T1이었다. 트럭을 경기장에 불러들인 팬들은 "감독과 코치는 책임지고 물러나라"고 말했다. 

팬들의 목소리 하나하나에 귀 기울이는 것은 구단의 의무이자, 책임이다. 트럭 속 메시지에는 선량한 팬들의 간절한 염원이자, 바램이 일부 포함되어 있다. 그러나 이 트럭이 모든 팬을 대변하는 의견인가, 혹은 현실적인가에 대해선 의문 부호가 따르는 것이 사실이다.

T1은 LCK 서머 준우승 팀이고 직전 시즌에는 전승 우승이라는 대기록을 이룩한 팀이다. 아울러 월즈를 코 앞에 둔 가장 중요한 시즌에 이와같은 '요구'는 자칫 '선동'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 설령 그것이 옳은 방향의 변화를 주더라도 당장 효과가 나타날리 만무하고 이러한 선택이 오히려 경기력에 탈선이 생긴다면 되돌리기 어렵다.

T1에 감독과 코치를 경질하라는 요구는 구단의 운영보다는 당장의 성적과 팬의 만족에만 치중하는 모습처럼 비춰진다.

트럭 시위는 팬들이 더 나은 게임 퍼포먼스와 구단 운영으로 팬 한 명 한 명을 감동시켜 달라는 마음으로 의견을 모아 빚어낸 문화다. 하지만 작금의 상황은 팬 한 명의 감동을 위해 게임 퍼포먼스와 구단 운영에 모두 지장을 미치는 문화로 변질된 모양새다.

끝으로 특정 해설위원의 하차소식이 시즌 시작 전 펴져나가며 주목받기도 했다. 일설에 의하면 특정 해설위원은 특정 팬덤에 의해 크게 비난받는 상황이었다. 이유는 특정 선수에 대한 해설의 온도가 다르며 네임콜이 적다는 사유로 이른바 '패싱 논란'이다.

물론 리그와 협회측, 그리고 본인은 일신상의 이유라고 말했고 사태는 일단락되었다. 하지만 과열된 팬덤의 열기를 몸으로 겪어왔던 일반 시청자들은 해설위원의 하차에 의구심을 가질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팬이 구단과 한 몸처럼 여기는 성향이 강할수록, 팀의 성공가도를 마치 자신의 성공처럼 과시하려는 경향을 보인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앞서 언급된 악플과 트럭시위, 리그에 파생되는 영향력 모두 팀과 나를 마치 한 몸처럼 여기는 마음가짐에서 나타난 집단 행동이다. 팀이 실패의 수렁에 빠지지 않길 바라는 간절한 마음의 외적 표출 수단인 셈이다. 다만 이는 충분히 자정되어야 할 필요성이 있다.

e스포츠 산업은 점점 커져가고 있지만 그 규모와 역사가 기성 스포츠에 미치지 못하기 때문에 한줌 바람이 태풍이되어 돌아오는 나비효과가 될 수도 있다는 것.

e스포츠 리그는 게임사가 만드는 것도 있고 선수들의 멋진 경기도 있지만 팬들의 문화도 한 몫을 하기 때문에 이에 대해서 간접적으로 관리를 할 필요가 있다. 물론, 리그와 그 리그에 참여하는 구단을 향한 건강한 비판과 아쉬움과 균등하지 않고 공정하지 않은 환경에 대한 비판과 같이 어느 정도 수용 가능한 요소들이 있다.

그러나, 이러한 선을 넘으면 서로에게 상처만 남기고 팬덤의 이미지만 하락하게 만드는 원인을 제공한다.

일부 팬들은 이를 위해 e스포츠 리그에 참여하는 구단이 커뮤니티를 건강하게 만들어가기 위한 방법들을 마련해야하고 이것을 위해 협회나 e스포츠 리그 주최사에서 지원을 하는 형태를 띄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하기도 한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e스포츠 팬 문화와 커뮤니티의 자정 능력이다. 건설적인 비판도 좋지만 위로를 하는 팬 문화가 형성이 되길 기원한다.

비판을 가장한 비난은 자신의 이미지를 깎아내리고 상대에게 상처만 입히는 행위일 뿐이다. 팀을 위해, 자신을 위해 응원하는 팀이 승리했을 땐 축하와 칭찬을, 패배했을 땐 격려와 위로 그리고 피드백을 보내는 건전한 응원 문화가 e스포츠 시장에 단단하게 형성되길 기대해본다.



▶ [칼럼] 문화콘텐츠 전반에 퍼지고 있는 PC의 역설▶ [칼럼] 국내 모바일 게임 10년 트렌드와 미래 먹거리



추천 비추천

35

고정닉 2

34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소속사 때문에 가장 손해 본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2/11/28 - -
이슈 [디시人터뷰] 볼수록 빠져드는 순수한 매력의 걸그룹, ‘앨리스(ALICE)’ 운영자 22/11/29 - -
3003 [기자수첩] 왜 루트슈터 장르인가?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39 0
3002 [결산22] '롤드컵에서 국회까지'… 다사다난 했던 2022년 게임 업계 이슈 [1]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31 0
3001 케이브 슈팅게임 3종 세트 '아카이카타나 진' 15일 출시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28 0
3000 '페르소나5 더 로열 리마스터판', 전 세계 판매량 100만 개 돌파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31 0
2999 '사무라이메이든'ㆍ'열혈경파 쿠니오군 외전 리버시티 걸즈 2' 출시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30 0
2998 80만장 판매 닌텐도 스위치용 낚시게임 '낚시 스피릿' 최신작 나온다!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35 0
2997 [핸즈온] 새로운 시도 칭찬해...네오위즈 신작 '마스터 오브 나이츠'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44 0
2996 '메타버스 하겠다'는 전동진 대표, 블리자드→원유니버스→원스토어 쾌속 이동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59 0
2995 2천억 원 매출의 일본 대형 모바일게임, 한국 출사표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62 0
2994 '드래곤라자 오리진' 구글 인기 3위...아이톡시, BJ 철구와 게임 방송 진행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75 0
2993 '씹덕 농구...', '멸망할 소설', '변신아니면 죽음뿐'...웹소설 제목이 왜 이래? [47]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6428 8
2992 증권/투자 1위는 KB증권, 가상화폐는 업비트 '압도적' [10]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2880 4
2991 '태연' 인기 통했나? 예약 150만 '그랑사가' 해외 출시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67 0
2990 국제교류연맹, 전북대서 '국제 e-스포츠 페스티벌' 개최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37 0
2989 [결산22] '던파 모바일' 2관왕 차지...게임 대상에 이어 구글 '올해의 베스트 게임' 선정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46 0
2988 3매치ㆍ루트슈터...K게임, 북미유럽 맞춤형 공략 시작됐다!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42 0
2987 [리뷰] 'S09 지휘관이 교수가 된 사건에 대해'…현역 지휘관이 해 본 '뉴럴 클라우드' [13]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1553 5
2986 [리뷰] 복잡한 거 싫다고? 그럼 '이블 웨스트' 어때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51 0
2985 카카오게임즈 '오딘' 공성전 오픈에 신규 '말딸' 추가하며 '붐업'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122 0
2984 '콜 오브 듀티: 워존 2.0' 신규 모드, DMZ 세부 인텔 공개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90 0
2983 다차원적인 장애물과 난관...'파 크라이 6: 차원속의 방랑' 12월 6일 출시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65 0
2982 '야, 너도 살 뺄 수 있어'...스위치용 피트니스 게임 '렛츠 겟 핏' 출시 [6]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916 5
2981 리니지M '오아시스투유'로 구글 매출 1위 '굳히기' [1]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84 0
2980 진·삼국무쌍 신작 나온다...에버소울ㆍ싱크드ㆍPK월드 등 예약 게임 4종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75 0
2979 '영하도, 용하도 못막아' … 불타오르는 '블루 아카이브' 팬심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107 1
2978 귀혼 IP '소울 세이버' 알리바바와 손잡고 글로벌 시장 진출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63 0
2977 지스타 국제 게임 컨퍼런스(G-CON)' 키노트 4종 분석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48 0
2976 '고대 그리스로 떠납니다'… '오버워치2' 시즌2의 콘셉트는 '그리스' [35]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3951 13
2975 뉴 페이스 얼굴 좀 보자...니케, 그라나도 등 '신캐' 출시로 재미 UP↑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109 0
2974 "무섭다" 당신의 심장을 타격할 공포 게임 기대작 6종 [23]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3855 10
2973 스텔스 액션 '룸보: 퍼스트 블러드', 새 비행 게임 '페더' 출시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58 1
2972 "T1밖에 모르는 바보 페버지"...페이커, T1과 3년 재계약 [2]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120 0
2971 '빌런 이즈 커밍'…'블랙 클로버 모바일' 리세마라 방법 및 80레벨 기준 티어(등급)표 [10]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9 3035 1
2970 '카트 드리프트', '라그X', '에버소울', '케로로M' 출시일이 궁금해?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9 89 0
2969 가나전 조규성 동점골 환호성, '피파4' 뷰잉파티에서도 터졌다!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9 93 0
2968 '피파4' PC방 순위 2위 UP↑...'피파4'가 예측한 '포르투칼전' 결과는?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9 89 0
2967 '원펀맨, 천상비, 닌자 머스트...'...예약 100만 게임 3종, 주목 포인트는?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9 121 0
2966 '블리자드 존, 케이블 카, 쇠 지렛대'...12월 6일에 만날 수 있는 뉴(新) 비켄디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9 92 0
2965 위믹스, 코인마켓캡 연동 완료...실시간 유통량 2.4억 위믹스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9 98 1
2964 ESG 보고서에서 'IP 경쟁력 강화' 강조한 넷마블, 게임 4+1종으로 경쟁력 UP↑ [1]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9 123 0
2963 '블소 레볼루션' 매출 10위 '역주행' 비결은 '이것'...'에픽세븐'도 매출 20위 '역주행'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9 74 0
2962 [크로스 리뷰] 7대죄 갓 게임의 향기가...'블랙클로버 모바일' [26]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9 2891 4
2961 '또 툼레이더' 3개 무료?'...올해 연말도 에픽게임즈가 게임 보따리 푼다 [1]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9 154 0
2960 [기자수첩] '칼리스토 프로토콜'이 국내 게임업계에 가져올 변화 [6]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9 180 1
2959 '디펜스 워 : 데스티니 차일드 PVP 게임', 2주년 기념 코스프레 공개! [13]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8 5623 26
2958 '다른 국내 거래소 상장?' 위믹스, 반박문ㆍ가처분 신청에 담합 제소까지....'반전' 생길까? [1]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8 132 0
2957 '용군단 출시 하루 전!'...체크해볼만한 업데이트 내용은?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8 90 0
2956 뷰잉파티·컨퍼런스·페스티벌...넥슨 곳곳에서 '소통' 활동 펼쳐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8 74 0
2955 서브컬처 '소녀전선'이 돌아왔다...'뉴럴 클라우드' 출시 5일만에 구글 매출 순위 8위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8 117 0
2954 네오위즈, '마오나'ㆍ'브라운더스트2' 등 신작 출시 '봇물'...'브라운더스트1' 강화까지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8 97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