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기자수첩] '개껌'에서 '갓콤'으로 등극한 캡콤이 주는 교훈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3.04.02 16:21:29
조회 3666 추천 25 댓글 53


일본의 세계적인 게임회사 캡콤이 어느덧 40여년의 역사를 자랑하고 있다.

캡콤은 1984년 오락실용 '벌거스'라는 종 스크롤 슈팅 게임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수많은 게임을 출시해 왔다. 캡콤은 1980년대부터 코나미, 세가, 남코 등과 함께 일본 게임의 전성기를 열었던 회사다.

1980년대 캡콤은 다른 회사 게임에 비해 더 좋은 그래픽을 보여줬다. 1호 타이틀인 '벌거스'부터 '전장의 늑대', '마계촌' 등 당시로서는 시대를 앞선 그래픽을 선보였다. '손손'은 2명이 함께 플레이할 수 있는 최초의 게임이었고 '마계촌'은 좀비를 등장시킨 최초의 오락실 게임이기도 했다. 초기 캡콤은 코나미에서 '타임 파일럿' 등을 개발했던 오카모토 요시키를 주축으로 다양한 명작 게임을 탄생시키며 유명세를 탔다. '손손'부터 '1942', '엑시드 엑시스', '에어리어 88', '사이드 암즈' 같은 슈팅 게임은 상당한 인기를 얻었다.

또한 1980년대 후반부터는 '파아널 파이트'나 '천지를 먹다', '던전 앤 드래곤스', 나이츠 오브 라운드', '캐딜락' 등 횡 스크롤 격투 게임과 스트리트 파이터'를 시작으로 게임업계에 큰 유행을 가져온 대전 격투 게임을 탄생시켰다. 캡콤은 이후로도 '브레스 오브 파이어', '바이오 하자드'나 '몬스터 헌터', '역전재판', '귀무자', '다이노 크라이시스', '데드 라이징' 등  멋진 IP를 만들어냈다.

하지만 2000년대의 캡콤은 그다지 좋은 평가를 받지 못했다. 2000년대의 오카모토 요시키나 미카미 신지, 이나후네 케이지, 카미야 히데키, 후나미즈 노리타카 등 유명 개발자들이 대거 퇴사했고 신규 출시한 IP 게임이 그다지 좋은 평가를 받지 못했다. 또한 과도한 DLC 남발로 인해 국내에서는 '개껌', 해외는 '캐쉬콤'이라는 비아냥까지 들어야 했다. 2000년대의 캡콤은 '바이오 하자드 4'나 '뷰티풀 죠', '데빌 메이 크라이' 등 여전히 완성도 높은 게임을 탄생시켜 왔다. 여기까지는 좋았으나 2000년대 후반부터 2010년대 초반까지는 DLC와 심지어 ULC의 남발로 게이머들에게 비난을 받았다. 그 결과가 '개껌'이고 '캐쉬콤'이다.

그러나 2015년 정도부터 캡콤은 DLC를 남발하지 않고 선택과 집중을 통해 조금씩 달라진 이미지를 보여줬다. 일단 '바이오 하자드' 시리즈에서 1인칭 시점과 새로운 주인공을 등장시키며 새로운 시도를 보여준 '바이오 하자드 7'부터 '몬스터 헌터 월드', 여기에 '스트리트 파이터 5' 등이 좋은 평가를 받은 것이다.

또한 2012년 3DS로 탄생했던 '바이오 하자드 레벨레이션' 시리즈도 다시 콘솔과 PC로 이식되면서 긍정적인 반응을 얻어냈고 과거 인기 게임의 리메이크작인 '바이오 하자드 RE 2'를 멋지게 부활시키면서 흥행과 비평에서 모두 좋은 평가를 받았다.

캡콤의 츠지모토 회장은 '콜 오브 듀티' 시리즈처럼 '바이오 하자드' 시리즈를 매년 출시할 것을 요구해 왔고 이를 위해 서양 게임회사에게 외주 개발을 시키거나 서양 게임 개발사의 방문과 미팅 등을 통해 개발 라인을 현대화시켜 왔다. 그 결과 '바이오 하자드' 시리즈는 매년까지는 아니지만 일정한 퀄리티를 유지하며 꾸준히 출시되고 있다. 2015년 이후의 캡콤 게임 중에는 '바이오 하자드 RE 3'가 게임 분량이 짧다는 것 외에는 게임 자체의 재미나 완성도는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DLC도 과거처럼 남발하지 않자 게이머들은 갓콤이라며 칭송하기 시작했다.

최근 출시된 '바이오 하자드 RE 4'는 캡콤의 새로운 전성기를 보여주는 것 같다. '바이오 하자드 RE 4'는 콘솔이나 PC 모두 안정적인 플레이가 가능하며 높은 완성도를 자랑한다. 최근 여러 게임에서 지적받고 있는 PC 게임의 최적화 문제도 캡콤에게는 해당되지 않았다. 이 게임은 원작의 장점을 살리면서 현대적으로 발전시켰다. 원작을 해 보지 않았던 사람들도 '바이오 하자드 RE 4'를 플레이하면서 인생 게임이라고 칭찬한다.

최근 서양 게임회사들은 과도한 PC 사상을 통해 비난을 받고 있다. 일부러 여성 캐릭터를 남자처럼 표현하기도 하며 게임에 동성애 코드를 집어넣기도 한다. 이것이 게임에 꼭 필요한 부분이라면 모르겠으나 일부 게임들은 반드시 필요했다고 보기 어렵다. 이러한 요소에 대해 불편함을 느끼는 사람들은 적지 않다. 게이머가 굳이 원하지도 않는데 억지로 게임에 포함시켜야 할까?

과거 캡콤은 게이머들이 필요없다는 DLC를 남발했다. 하지만 게이머들이 외면하자 이를 그만두고 게임에 집중하고 있다. 돈보다 재미와 완성도에 집중하자 캡콤은 다시 매력적이면서 무서운 게임회사로 변신했다.



▶ [리뷰] 올해의 게임 후보작으로 손색이 없다...'바이오 하자드 RE 4'▶ [인터뷰] '바이오하자드 RE:4'의 안보 야스히로 디렉터와 히라바야시 요시아키 프로듀서



추천 비추천

25

고정닉 2

8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현타' 오게 하는 고가의 부동산을 구매한 스타는? 운영자 23/06/05 - -
4402 [인터뷰] 'P의 거짓' 최지원 디렉터 "가드, 패링, 무기 특성 등으로 공격적인 플레이 원해"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52 0 0
4401 [이상호 칼럼] 다시금 e스포츠의 아시안 게임과 올림픽 종목을 생각하며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13 1 0
4400 '말 타야 되는데'...'디아블로4' 말 타기와 몇 가지 정보 [3]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9 88 0
4399 여름을 달군 신작 게임의 향연…서머 게임 페스트 2023의 주요 기대작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9 44 0
4398 '갓 오브 워'에서 원 버튼이 가능한 이유...'마블 스파이더맨 2' PS5 단독 출시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9 49 0
4397 넷마블ㆍ텐센트ㆍ그라비티 신작 선봬...돋보이는 타이틀은?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9 37 0
4396 '붕괴 스타레일' 매출 순위↑....'블랙클로버M'도 업데이트로 역주행 노려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9 45 0
4395 피오 출전, '배그' 韓中  스트리머 승자는?...'배그M', 아시안게임 국가대표 명단 확정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9 30 0
4394 준인터, '잡체인지' 강조한 모바일 MMORPG '허츠워' 6월 15일 출시 [23]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9 3752 1
4393 네오위즈, 올해 하반기가 기대되는 이유 [1]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9 67 0
4392 [리뷰] PC방에서 결말 본 '디아블로 4'의 장단점은? [39]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9 5799 9
4391 '신의탑·아레스·디아블로4·크아'....옥외광고·팝업스토어 '눈길'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9 40 0
4390 넷마블 '쿵야' 이모티콘 연타석 흥행...일상 공감 콘텐츠 통했다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9 36 0
4389 넥슨ㆍ크래프톤ㆍ웹젠, 6월 '스팀 넥스트 페스' 참가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9 32 0
4388 뜨거웠던 '검은사막' 연회, 펄어비스 ESG 보고서 한 페이지 장식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8 73 0
4387 초대형 릴리트 조각상 보러갈까?...'디아블로4' 팝업스토어 내용은?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8 113 0
4386 3억 '드래곤네스트', 모바일 MMORPG로 출시...예약 500만 목표!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8 113 0
4385 카카오게임즈, '에오스레드' DNA MMORPG 품었다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8 65 0
4384 [리뷰] 이 정도면 2개의 게임을 하나로 만들었다…'스트리트 파이터 6' [43]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8 4794 21
4383 [체험기] '선릉역 오면 디아 풀코스 해 줄게!'…버거킹에서 빽다방으로 이어지는 '디아블로 4 풀코스' 체험기! [24]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8 5433 9
4382 [핸즈온] "아차!"하면 바로 게임오버가 보였던 '르모어' 체험기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7 97 0
4381 '말딸' 오프라인 행사를 이틀 동안? 규모 커지는 게임 행사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7 100 0
4380 예약 100만 넘긴 '아레스'....인게임 영상도 180만 조회수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7 108 0
4379 백종원이 찜한 '디아블로4', PC방 순위 3위...블리자드 게임 3종 톱10 '눈길' [62]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7 5507 16
4378 [핸즈온] "오버워치'에 '사이퍼즈'를 더했네?" 김피탕 느낌나는 '세컨드 웨이브' 알파 테스트 후기 [65]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7 6625 5
4377 야만ㆍ드루 '너프'...강령 '버프'...'디아블로4' 1.0.2d 빌드 요약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4 218 0
4376 역대급 상반기를 보낸 게임업계…올해의 게임 후보 많아도 너무 많다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4 196 0
4374 [핸즈온] '스타'스럽지만 UI 개선 필요....K-전략 '스페이스 기어즈'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3 231 0
4373 [리뷰] 굴리고 붙이고 키우고…'아바마마와 돌아온 데굴데굴 쫀득쫀득 괴혼' [17]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3 5093 16
4372 [체험기] 비호감 드루이드, 1티어답게 힘이 좋아...'디아블로4' 첫날 후기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3 214 0
4371 아케이드 리듬게임 영상 아니야?...'붕괴: 스타레일' 신규 캐릭터 은랑 PV 공개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2 230 0
4370 '블루아카' 매출 4천억 돌파...'오딘'ㆍ'블랙클로버'도? [2]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2 348 0
4369 에픽게임즈, 명작 '미드나이트' 무료..언리얼 웨비나 'UEFN' 개최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2 171 0
4368 메타, 신형 VR 메타퀘스트 3 깜짝 공개 [1]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2 244 0
4367 "예상 사용 골드 약 70조"...'던전앤파이터' 궁댕이맨 법정에서 혐의 인정 [71]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2 7118 33
4366 "침공전이 백미"...'제노니아' 파이널 테스트, 평가는? [43]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2 3590 2
4365 '디아블로4' 게임 시작됐다...첫날 분위기는?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2 309 2
4364 할시ㆍBTS가 작업했다고?...'디아블로 4' 뮤직비디오 6월 5일 공개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2 175 1
4363 '디아블로' 시리즈의 탄생과 성공...그리고 전설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2 150 0
4362 '바쁘다 바뻐~'...게임부터 대회까지 열심히 달리는 넥슨의 6월! [1]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2 275 1
4361 7월부터 9월까지 신작 러시!…넷마블,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개성있는 신작 3종 공개!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2 120 0
4360 현장 선생님들에게 들어본 '블루 아카이브 1.5주년 페스티벌'의 장단점 [13]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2 1113 4
4359 '드루이드' 버프받았다...'디아블로4' 1.0.2 패치 노트 진실 여부와 내용은? [1]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1 343 0
4358 게임사 미소녀게임 홀릭...미소녀게임 기대작은? [91]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1 7873 12
4357 '디아블로4' 혼란 속 1티어, 누구를 선택할까? 출시 직전 QA 및 꿀팁 [6]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1 324 0
4356 'K-스타크래프트' 자격 있나?...'스페이스 기어즈' 2일 테스트 시작 [13]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1 384 1
4355 '레전드 오브 이미르', RTX ON/OFF 이렇게 많은 차이가? [2]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1 218 0
4354 '오딘'과 '원신' e스포츠 합류하나?...e스포츠 소식 종합 [67]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1 4269 5
4353 [프리뷰] MMORTS로 선보인다...'그랜드크로스: 에이지오브타이탄' [4]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1 212 0
4352 [프리뷰] '신의탑' IP로 점령전을? '신의 탑: 새로운 세계' [1]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1 219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