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기획] 국산 '루트슈터' 출격 대기...장르 부흥과 신시장 개척 가능할까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6.21 07:58:16
조회 7262 추천 5 댓글 32


퍼스트 디센던트 / 게임와이 촬영


국내 유수의 게임사들이 루트슈터 신작을 대거 준비하고 있다. 

루트슈터는 슈팅 게임과 액션 RPG가 결합한 게임의 형태다. 경험치와 전리품 획득으로 캐릭터를 육성하는 RPG와 총기류를 사용하며 플레이어가 직접 조준해 사격하는 슈팅 게임의 특성이 결합했다. 헤드샷에 성공하거나 급소를 타격하면 큰 대미지를 입히거나 타격점에 따라 적이 무력화되는 등의 특성이 존재하기도 한다. 

최초의 루트슈터로 평가받는 작품은 '헬게이트 런던'이다. 보더랜드 시리즈도 루트슈터 장르를 정립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온라인으로 가장 큰 흥행을 이뤘던 게임으로는 '데스티니' 시리즈가 있다. 데스티니는 현재도 스팀에서 상위권에 머물며 꾸준한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이외에도 '워프레임' 등이 장르의 명맥을 이어가고 있는데, 이 게임의 경우 2013년에 출시됐다. 앞서 언급된 '데스티니' 시리즈는 2014년 처음 출발해 '데스티니 가디언즈'가 출시된 2018에 이르러 더욱 사랑받는 타이틀로 자리잡았다.

루트슈터의 경우 마니아층이 두껍고 게임에 대한 로열티도 강하다는 특징이 있다. 유저 풀이 작다고 해서 이용자가 적은 것도 아니다. 

해외 시장에서 루트슈터는 인기 장르 중 하나로 꼽힌다. 해외 게임사들은 이런 시장 방향성에 맞춰 루트슈터 신작을 꾸준히 출시하고 있다. 다만 지난 몇 년간 이렇다할 대형 신작은 등장하지 않았다. '디비전' 시리즈나 '보더랜드', '아웃라이더스' 등이 등장했지만 순위에 큰 변동이 존재하지는 않았다.

아울러 국내 시장에서 루트슈터는 정통 FPS나 배틀로얄 장르에 밀려 주목받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렇듯 국내외 반응이 상반되는 가운데 국내서도 루트슈터 장르에 도전장을 내밀기 시작했다. 해외 시장에는 검증된 인기를 통한 진출을, 국내 시장에서는 새로운 장르의 개척을 노린다.

◇ 넥슨 '퍼스트 디센던트'


퍼스트 디센던트 / 넥슨


넥슨은 자회사 넥슨게임즈에서 개발 중인 차세대 루트슈터 게임 '퍼스트 디센던트'를 7월 2일에 글로벌 정식 출시한다.

지난 7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개최된 '서머 게임 페스트 2024' 라이브 쇼케이스에서 신규 트레일러 영상과 함께 정식 출시 일정을 공개했다. '퍼스트 디센던트'는 7월 2일 PC(Steam, 넥슨닷컴), PlayStation 4/5, Xbox Series X/S, Xbox One 등 다양한 플랫폼에서 글로벌 동시 출시되며 게임의 재미를 강화하는 플랫폼 간 크로스 플레이도 지원한다.

신규 트레일러 영상에서는 게임의 중요 세계관인 '계승자(캐릭터)'들과 적대 세력 '벌거스'의 대결 구도를 보여주며, 실제 게임 플레이를 활용한 화려한 전투 장면을 비롯해 정식 출시에 공개될 신규 '계승자'들을 공개했다. 고품질의 그래픽으로 표현한 게임 장면을 시네마틱 트레일러 형식으로 선보여 글로벌 이용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넥슨게임즈 이범준 PD는 "글로벌 게임쇼인 '서머 게임 페스트 2024'에서 '퍼스트 디센던트'의 정식 출시일을 공개하게 되어 뜻깊게 생각하며, 개발 기간 동안 아낌없이 응원해 주신 이용자분들 덕분에 마지막 단계까지 올 수 있었다"라며 "정식 출시 전까지 다양한 게임 정보를 공개할 계획이며, 출시 이후에도 '퍼스트 디센던트'를 통해 끊임없는 재미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넥슨 루트슈터 기대작 '퍼스트 디센던트'는 언리얼 엔진 5로 구현한 고품질의 비주얼과 총기 기반의 화려한 전투가 강점인 PC 및 콘솔 멀티 플랫폼 게임이다. 액션성의 재미를 강화한 협동 슈팅(CO-OP)과 유저 경험을 확장시키는 지속 가능한 RPG 플레이를 결합해 글로벌 시장에서 차세대 루트슈터 게임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퍼스트 디센던트'는 마지막 오픈 베타 테스트 '파이널 테크니컬 테스트'를 끝마치고 최종 담금질에 들어간 상태다.

◇ NHN '다키스트 데이즈'


NHN의 변화를 보여줄 다키스트데이즈 / NHN


NHN은 오는 7월 좀비 아포칼립스 게임 ' 다키스트 데이즈(DARKEST DAYS)'의 2차 CBT를 진행할 예정이다. 다키스트 데이즈의 경우 NHN의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타이틀이며 좀비 아포칼립스 세계관을 배경으로 한 루트슈터다. 

다른 루트슈터 타이틀과 마찬가지로 다양한 총기가 존재하며 파쿠르 액션 등을 지원한다. 기본적으로 오픈월드 게임을 표방하며 이용자는 월드를 자유롭게 탐험해 생존에 필요한 전리품을 획득할 수 있다. 다만 '쉘터'를 마련하고 살아남은 생존자들을 영입해 '쉘터'의 규모를 키우는 방식은 주목할 만하다. 

올해 정식 출시를 목표로 제작 중이며 모바일과 PC 크로스플레이를 지원한다. CBT 단계인 만큼 개선이 필요한 부분에 대한 피드백을 취합 중이다. NHN은 이에 대해 다양한 창구를 통해 개발 방향을 공유하고 이용자와 소통을 이어갈 예정이다. 

◇ 엔씨소프트 '프로젝트 LLL'


슈팅 장르 신작


LLL은 엔씨소프트가 내년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인 트리플 루트슈터 신작이다. 

'프로젝트 LLL(가칭)'은 엔씨의 중추를 담당하는 '리니지라이크'에서 탈피하고 이미지를 쇄신하기 위해 개발 중인 대표작이다. 한국을 넘어 서구권 시장에서의 성과도 기대하고 있는 타이틀이다. 지난해 11월에는 지스타에서 공개 시연돼 이용자들의 호평을 받은 바 있다.

LLL은 오픈월드 MMORPG에 3인칭 슈팅 전투 요소를 결합한 루트슈터 장르다. 폐허로 변한 가까운 미래의 서울, 시공간의 뒤틀림 등 아포칼립스 적인 SF 세계관을 표방한다.

오픈 월드의 자유로운 경험과 플레이어 간 협력, 전략적 전투를 핵심 요소로 개발하고 있다. 다양한 타깃을 대상으로 세밀한 조작감이 요구된다. 특수 병기를 적재적소에 전략적으로 활용하는 것이 전투의 핵심이다. 엔씨는 오픈형 R&D 개발 문화 '엔씽(NCing)'을 통해 이용자의 피드백을 게임 개발에 반영한다. 2025년 출시를 목표로 개발중이다.

◇ 라인게임즈 '퀀텀 나이츠' 개발 종료


6년을 개발했으나 출시를 포기한 퀀텀 나이츠 / 라인게임즈


반면 좋지 못한 소식도 있다. 라인게임즈가 지난해 글로벌에 출시할 예정이었던 기대작 '퀀텀 나이츠'의 개발을 중단했다. 라인게임즈는 해당 게임을 '스팀 넥스트 페스트'에서 공개할 정도로 개발을 상당 부분 진행했으나 개발사의 경영 악화로 프로젝트 자체를 백지화 시켰다.

'퀀텀 나이츠'는 총기와 마법이 결합된 중세 판타지 세계관을 내세운 루트슈터다. 총 개발 기간은 6년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라인게임즈의 관계사 스페이스다이브게임즈가 개발을 맡았다. 또한 지난 2018년 '프로젝트 NM'이란 명칭으로 최초 공개된 바 있다.

라인게임즈는 '퀀텀 나이츠'를 자사 핵심 라인업으로 소개해온 바 있는데, 게임스컴에서는 트레일러 영상을 공개했고 스팀 넥스트 페스트에서는 체험판을 선보였다. 그러나 개발사가 경영난을 겪으며 라인게임즈는 결국 게임을 포기하기로 결정했다.


펍지 블랙 버짓 /크래프톤


크래프톤도 루트슈터 장르 신작 '프로젝트 블랙 버짓'을 개발하고 있다. 프로젝트 블랙 버짓은 배틀그라운드의 핵심 개발진을 중심으로 제작되고 있다. 지난 1월 '프로젝트 블랙 버짓'의 상표를 출원한 바 있다.

루트슈터의 국내 성공 사례를 찾아보기 힘든 만큼 게임의 흥행 여부가 주목받고 있다. 루트슈터 장르의 인지도가 높은 해외 시장 진출은 물론, 국내 흥행 여부 역시 중요하다. 일각에서는 이러한 국산 루트슈터 신작 라인업이 AAA급으로 출시되는 만큼 국내 게임 시장에 새로운 판도를 제시할 가능성을 점치고 있다. 

배틀그라운드의 흥행 이후 국내서 배틀로얄 장르 인기가 높아진 사례와 같이 서술된 루트슈터 신작 라인업에서 메가 히트작이 나온다면 장르의 부흥을 이끌 수도 있다. 국내 주요 업체들이 주목한 루트슈터 장르의 도전이 어떤 결실을 맺을지 주목된다.

다양한 루트슈터 신작이 연이어 등장할 예정이기 때문에 추후 어떤 작품이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지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 "원스 휴먼 보다 낫다" '퍼스트 디센던트' 덕심 자극 엔드 콘텐츠는?▶ 넥슨의 기대작 '퍼스트 디센던트'…루트슈터 장르 뽀개기▶ 색상 랜뽑 없앤다...2.0에 가까운 '퍼디' 변화, 이용자들이 인정했다



추천 비추천

5

고정닉 0

7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사이버 렉카로 가장 피해 입은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7/22 - -
7459 [리뷰] '귀칼' 캐릭터와 함께 하는 파티게임 '귀멸의 칼날 : 도전 최강의 대원'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3 0
7458 [LCK 서머 5주 차] 젠지, LCK 통산 최다 24경기 연승과 어깨 나란히...기록 이어갈까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1 0
7457 트럼프 영향?...컴투스홀딩스, 주가 7% 상승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1 0
7456 "들어갔어요" EA 'FC 25', 이제 한국어 중계로 즐긴다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32 0
7455 '검은사막' 中 시장 재도전...'붉은사막'은 게임스컴 참가 [7]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767 4
7454 이용자의 마음을 사로잡는다...니케ㆍ명조, 여름 팝업스토어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32 0
7453 '포트나이트'에 잭 스패로우 선장 입항!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5 0
7452 [공략] 로드나인, 성공적인 무과금 50레벨 만들기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40 0
7451 [리뷰] 고통을 재미로 승화시켜 주는 '엘든링 : 황금 나무의 그림자' [13]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2091 5
7450 [핸즈온] 개성적인 킬러들이 펼치는 슈터 액션…'블랙 스티그마'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44 0
7449 [리뷰] 기대 이상의 퀄리티를 보여준 스위치용 '에이스 컴뱃 7 스카이즈 언나운' [5]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2408 4
7448 엔씨소프트 TL, '비상'과 함께 재도약 노린다...신규 지역 '톨랜드' 공개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103 0
7447 '신촌에서 3일 동안만!'…장리, 금희와 함께하는 '띵조마켓 in 신촌' 팝업스토어 1일차 모습 [15]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6485 11
7446 [기획] 갑자기 불어 닥친 RTS 신작…어떤 기대작 있나? [1]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160 0
7445 'e스포츠 월드컵' 물결 참여하는 크래프톤...배그M, '2024 PMWC' 개막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103 0
7444 전설 소환권 뿌렸다...'로드나인' 양대 마켓 매출 1위 달성 보상은?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109 0
7443 엔씨 PC콘솔 MMORPG 'TL' 동접 6만명 기록∙∙∙장르 1위 [1]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190 0
7442 신규 IP로 서구권 공략 나서는 넥슨...글로벌 게임사 발돋움 준비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87 0
7441 한국 DAU 1위 게임은 로블록스도, 브롤도 아닌 '이것'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94 0
7440 그라비티가 콘솔 게임을? PS4용 그란디아 HD 콜렉션 출시 [5]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1060 4
7439 상반기 이달의 우수 게임 '창세기전M', '서풍의 광시곡' 업데이트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73 0
7438 [게임스톡] ↑넥슨게임즈 '장밋빛' 전망에 주가 10% UP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68 0
7437 서비스 1주년 '이터널 리턴',  업데이트로 또한번 역주행 노린다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71 0
7436 K-인디를 보여준다...네오위즈 '안녕서울: 이태원편', 日 '비트서밋 2024' 참가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72 0
7435 NHN 신작도 '탈출'이 엔드 콘텐츠...대세 익스트랙션 장르 동참 [1]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73 0
7434 [현장] NHN의 야심작 '다키스트 데이즈'..."2차 CBT, 검증하고 싶은 것은 재미"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80 0
7433 에버소울ㆍ스매시 레전드 등 게임 4종, 신규 캐릭터로 게임의 활기 UP↑ [2]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500 2
7432 [리뷰] 스마일게이트가 선택한 MMORPG '로드나인'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98 0
7431 저그ㆍ테란 말고, 뱅가드ㆍ인퍼널...미리보는 '스톰게이트' 3종족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99 0
7430 액션 잔뜩 들어간 K-슈팅 '블랙 스티그마' 19일 테스트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92 0
7429 아크시스템웍스아시아, '메이드 오브 데드' 8월 22일 출시한다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87 0
7428 [현장] 탈출 "있다" VS "없다' 넥슨-아이언메이스 2차 공방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88 0
7427 '에오스 블랙' 이용자들과 함께 어린이병원에 기부금 전달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661 1
7426 파판14·가디언 테일즈, 게임 밖으로 나왔다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98 0
7425 "이제 쿠키도 커스터마이징하세요"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82 0
7424 같이 스터디할래?...스마일게이트, 청년 창작 프로그램 3기 모집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77 0
7423 크래프톤, 서울시와 '펍지 네이션스 컵 2024' 공동 개최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73 0
7422 23주년 네오위즈 '신천상비', 선녀의 선물이  쏟아진다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73 0
7421 [금주의 게임 순위] '로드나인' 돌풍...구글 매출 TOP3 안착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67 0
7420 [공략] 퍼스트 디센던트, 초보 계승자를 위한 기초 지식 및 꿀팁 모음2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111 0
7419 엔씨소프트, 'NC CREATORS' 공식 파트너 크리에이터 모집 [36]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1836 2
7418 '테일즈런너'에 짱구는 못말려 철수와 훈이도 등장! [12]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5533 8
7417 태극기 휘날리며...2024년 1H 한국 모바일 게임, 글로벌에서 '우뚝'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130 0
7416 해군 2함대 축구 실력이 월등해질 이유가 생겼다 [12]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1681 13
7415 한류의 원조가 돌아왔다...'미르의 전설2: 기연' 사전 등록 진행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110 0
7414 카겜, '아레스' 1주년 방송 QA 폭주...이용자들이 원하는 것은?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111 0
7413 [프리뷰] 환탑(타오판) 후속작 '이환' 출시 시동...무슨 매력 담았나?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145 0
7412 [기고] '모노폴리고'는 어떻게 이벤트 한 번으로 +50% 매출 급증을 이룬을까?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101 0
7411 [공략] 퍼스트 디센던트, '얼티밋 글레이' 활용법...대세는 '무한 런처 빌드'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168 0
7410 [기자수첩] '스톰게이트'는 RTS의 부활을 보여줄 수 있을까 [24] 게임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2487 4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