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국뽕들이 모르는. ... 위안부들은 누구를 통하여 위안부가 되었나.?

000(211.178) 2019.12.24 15:32:50
조회 1836 추천 70 댓글 4
							



김학순氏의 솔직한 증언


<가난 때문에 14살때 어머니가 나를 팔았다>


viewimage.php?id=25b4c332eac021&no=24b0d769e1d32ca73ced85fa11d02831a10d3d354cfd31ab73f93ab07bc69d81aebf1c12fdc179b5062d9673af6de54d582a0cd0790076fc6cde4f8ffc2a5ba049561a



(*1991,8,15일 한겨레 신문 -=-


가난한 엄마가 기생집에 팔고


기생집 양아버지가


일본군 부대 근방에 데려갔다고 증언)


이때의 김학순氏의 녹음 테이프에는

14 세부터 기생학교에 3년간 다녔다 라는 이야기가 있다.

위안부의 대부분은 일본인이었고(조선인과 대만인은 극소수였다)

공식적으로는 공창에서 차출된 사람들이었다.

김학순氏의 기록은 김영삼정권때, 한겨레서 녹음하고 기사화한 내용이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sec&sid1=102&oid=028&aid=0002284893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sec&sid1=102&oid=028&aid=0002284893



김학순보다 16년 먼저 위안부를 증언한 배봉기

배 할머니는 1914년 9월 충남 예산군 신례원리에서 태어났다.


그의 부친은 다른 농가에 더부살이를 하며


간신히 입에 풀칠만 하는 가난한 농사꾼이었다.



그 때문에 할머니는 만 6살 때 다른 집의 ‘민며느리’가 된다.


명목이 민며느리였을 뿐, 가난한 집에서 입을 하나라도 덜기 위해


사실상 식모로 팔려간 것이었다.


17살에 첫 결혼을 하지만 실패했고,


이후 조선 각지와 만주 등을 정처 없이


헤매며 살았다. 책에 담긴 할머니의 인생사는 너무나 처참해


자주 책장을 덮으며 한숨을 내쉬게 된다.

배 할머니의 인생에 결정적인 불행이 찾아온 것은


그가 29살이 되던 1943년 늦은 가을이었다.


그는 함경남도 흥남에서 “일을 하지 않고도 돈을 벌 수가 있다.


누워만 있으면 입으로 바나나가 떨어지는 곳에 간다”는


위안부 모집 업자의 꾐에 속아 위안부 모집에 응하고 만다.


이후 일본이 패전한 뒤엔 미군 수용소에서 이번엔 미군을 상대로


똑같은 일을 했다고 한다.


그런 배 할머니가 일본말로 김씨 부부에게 자주 하던 말은


“유군가 마케타노가 구야시이사”


(일본군이 져서 분하다)는 얘기였다
.

그러면서 “내가 가난했으니까”, “그게 내 팔자다”라며


자신에게 일어난 불행을


모두 자신의 탓으로 돌리고 있었다.


(* 자기에게 따뜻하게 대헤준 일본군을 그리워하며..


일본군이 미군에게 져서 분하다라고 종종 얘기하였다)




https://www.hermuseum.go.kr/sub.asp?pid=13&formtype=view&code=11&category=⌖=&keyword=&page=4

이수단 (李壽段)조회수 : 12,089

열아홉 살 때 나를 데려간 남자는 사오십 대로 보이는 조선 사람이었다.


그 사람을 언니 집에서 처음 봤는데


나중에 내가 그 사람에게 480원에 팔려서 간 사실을 알게 되었다.

처음 간 아성역 근처의 아성위안소 주인은 일본인 부부였다.

위안소에서 표를 받았고 장부도 썼다.

그 때 나는 일본말을 곧잘 하였고 일본글과 조선글도 조금은 했다.


매달 4:6으로 주인과 계산을 했는데


6이 주인 몫으로 절반 이상을 가져갔다.


표를 잃어버려 매를 맞은 적도 있었다.
나는 빨리 풀려나 돌아가려고 한 푼도 쓰지 않고 열심히 돈을 모았다.


2년 정도 그곳에 있으면서 빚을 다 갚고

42년 봄에 평양의 언니네로 돌아왔다.

돌아와 보니 어머니는 돌아가시고 안 계셨다.

언니와 편지 할 때는 그런 이야기가 없었는데 집에 돌아가서야 그 사실을 알았다.

그러나 또 살길이 없어


두세 달이 안 되어 다시 두 번째로 석문자 위안소에 갔다.


그때는 유곽 같은 곳에서 무슨 일을 하게 될지 알고 2백 원 정도 받고


스스로 팔려갔다.



.....

석문자 위안소로 나를 데리고 간 남자도 같은 남자였다.


그곳에는 주인 겸 관리인으로 조선인 여자가 있었는데 기생 출신에 마흔 살쯤이었다.


그의 삼촌이 바로 나를 데리고 간 그 남자였고,



군인들은 한 시간에 2원 50전,


긴 밤을 자는 장교들은 8원을 냈는데


자신이 술이나 과일을 가지고 오기도 하였다.



그 때 같이 있었던 친구들 이름은 마유미, 히사꼬, 기꾸에 등이 생각나는데,


기꾸에는 광복 후에 난산으로 병원에서 죽었다.

나를 처음에 속이고 데려온 남자에 대해 많이 미워하고 원망하였으나


어찌 할 수도 없었다.


두 번째 석문자위안소에서는 군인이 많지 않아 돈을 벌수도 없었다.





일본군을  뒤따라가며  

만면에  환한 웃음을 짓고있는 위안부들


viewimage.php?id=25b4c332eac021&no=24b0d769e1d32ca73ced85fa11d02831a10d3d354cfd31ab73f93ab07bc79d81f136687d11e3b997cb96b034780013196aeabad61d252fbe7ba929000ae225b201f4ae



 미군에 체포되어 오키나와로  후송된

 그당시 일반인은 입기힘든 고급패션의 옷을 입고 

건강한  모습으로 환하게 웃고있다

 

viewimage.php?id=25b4c332eac021&no=24b0d769e1d32ca73ced85fa11d02831a10d3d354cfd31ab73f93ab07bc69d81aebf1c12fdc179b5062d9673af6de54d582a0cd0790076a2358d1fd2aa2852a02c458b



 동남아시아로 진출하여  휴식을 즐기고 있는   ..


viewimage.php?id=25b4c332eac021&no=24b0d769e1d32ca73ced85fa11d02831a10d3d354cfd31ab73f93ab07bc69d81aebf1c12fdc179b5062d9673af6de54d582a0cd0790076fe668348dbf47e5ea0b147e4





미군에 체포되어  조사받는  위안부




viewimage.php?id=25b4c332eac021&no=24b0d769e1d32ca73ced85fa11d02831a10d3d354cfd31ab73f93ab07bc79d81f136687d11e3b997cb96dd587e00171e191e370a6bc1d634cfa26d571b0a106c684e




미군이 체포하여  스케치한  조선인 위안부 모습


이게 14살 모습인가?


viewimage.php?id=25b4c332eac021&no=24b0d769e1d32ca73ced85fa11d02831a10d3d354cfd31ab73f93ab07bc79d81f136687d11e3b997cb96b034780013196aeabad61d252fe22da828540cea75b2eefb31





추천 비추천

70

고정닉 5

3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부모 재능 그대로 물려받아 대성할 것 같은 스타 2세는? 운영자 21/07/26 - -
AD [다나와]에어컨, 싸게 사면 더 시원함! 최저가 비교하기 운영자 21/07/20 - -
2070395 한일 과거 역사 분쟁의 팩트, 결론 ㅇㅇ(110.70) 04.24 572 25
2068439 처리수 문제를 정치화 하는 중국과 한국 [2] ㅇㅇ(175.223) 04.16 533 28
2066633 헬조선 진짜 완전망할듯 ㄷㄷ [17] 왕십리노숙자(58.142) 04.04 1484 32
2066453 한국인들이 반일에 몰두하는 이유가 무엇임? [3] ㅇㅇ(110.70) 04.04 958 53
2066447 제갤 존나 역겨운 마갤이네.. [3] .(92.38) 04.03 381 50
2065729 레딧 양덕후가 통계낸 한국/일본과 가장 비슷한 국가들 [2] 컨셉접음(104.172) 04.02 341 19
2065359 일본 정말 미친놈들 아니냐? [22] ㅇㅇ(121.133) 03.31 1877 95
2065240 일본의 조선 수탈론 반론 ㅇㅇ(39.7) 03.30 128 19
2064025 임나일본부설 진짜임을 학자가 스스로 인증 ㅋㅋ [20] ㅇㅇ(45.27) 03.19 1117 48
2063849 후쿠자와 유키치의 탈아론 [5] ㅇㅇ(175.223) 03.16 1098 51
2063847 조선왕조실록 발이 잘린 여자아이 이야기 [5] ㅇㅇ(211.36) 03.16 1236 30
2063846 조선왕조 실록에 적힌 고려장 기록 [6] ㅇㅇ(117.111) 03.16 981 31
2063845 조선왕조실록 권채 이야기 [5] ㅇㅇ(211.36) 03.16 460 21
2063825 미디어가 위험하다고 생각하는 이유 [1] ㅇㅇ(211.36) 03.15 860 27
2063082 일본인들이 한국인들보다 보는눈이 더 세심한것 같음 [3] ㅇㅇ(119.230) 03.13 1068 48
2063080 개인적으로 근황이 궁금한 국뽕 역갤러 [6] ㅇㅇ(119.230) 03.13 1100 22
2062988 일본과 국제박람회 [1] ㅇㅇ(125.11) 03.13 492 19
2062968 전근대 에도시대 일본의 소방조직 간략 소개 [1] ㅇㅇ(125.11) 03.13 395 18
2062963 에도시대 일본의 상수도 시스템 [6] ㅇㅇ(125.11) 03.13 878 27
2062959 한국인은 천성이 촌놈이다 [1] ㅇㅇ(110.70) 03.13 863 43
2062958 전근대 일본의 우키요에 제작 과정 [1] ㅇㅇ(125.11) 03.13 490 21
2062954 과거 에도의 구경거리 [1] ㅇㅇ(125.11) 03.13 632 22
2062584 지금봐도 골때리는 3.1절 사이버 테러 ㅇㅇ(115.162) 03.13 708 30
2062582 한국과 한국인을 상대할때에는 아예 발조차 들이지 말아야된다 [5] ㅇㅇ(106.158) 03.13 687 34
2062091 사농공상인데 자체적으로 근대화를 할 수 있음? [2] ㅇㅇ(175.223) 03.11 414 35
2061011 한국 20대 남녀 리얼 버라이어티 연애 프로 본적 있냐? [1] ㅇㅇ(172.105) 03.05 604 30
2061005 생각해보면 짧은옷 입는 여학생들 어이없음 [3] ㅇㅇ(172.105) 03.05 797 29
2060985 펌) 징병제를 위해 미국까지 무시한 이승만 [4] ㅇㅇ(202.182) 03.05 369 25
2060981 중국인과 한국인이 가지고 있는 이상한 사고방식 [3] ㅇㅇ(172.105) 03.05 624 27
2060976 일본 액막이 축제 판투(パーントゥ) [3] ㅇㅇ(202.182) 03.05 704 18
2060972 많은 한국인들이 세계 곳곳에 흩어질수도 있다 [5] ㅇㅇ(198.13) 03.05 793 29
2060957 하버드 대학교 교수인 램지어의 승리로 끝이 났다.jpg [14] ㅇㅇ(125.143) 03.04 1248 39
2060921 일본 NHK에서 대대적으로 보도했는데 ㅋㅋ.jpg [12] ㅇㅇ(125.143) 03.03 1001 21
2060911 한국인이 일본인 AV 배우에 열광하는 이유.jpg [13] ㅇㅇ(125.143) 03.03 1319 27
2060814 내선일체는 실패한 정책이다 ㅇㅇ(110.70) 03.02 186 20
2059567 내선일체는 실패한 정책이다 ㅇㅇ(175.223) 02.25 139 17
2059499 3.1 운동은 정말로 비폭력 운동이었을까? [2] ㅇㅇ(153.145) 02.24 1047 46
2059497 펌) 3.1 운동의 진실 [6] ㅇㅇ(153.145) 02.24 871 45
2059464 인과(因果)의 법칙과 그로인해 알게되는 로고스에 대해 ㅇㅇ(59.138) 02.24 341 20
2059378 이승만에 대한 팩트 자료들 [5] ㅇㅇ(114.17) 02.24 766 36
2059274 제국시절 조선총독부 내부 사진들 [2] ㅇㅇ(112.69) 02.24 718 25
2059260 애국심의 댓가, "의승방번제" [2] ㅇㅇ(112.69) 02.24 408 30
2059252 전근대시절 일본인들의 위생 수준 [1] ㅇㅇ(112.69) 02.24 765 40
2059225 기독교와 민주주의에 대해 [1] ㅇㅇ(64.63) 02.23 303 22
2059218 램지어 교수 논문 보고서 쓴 교수들도 어이없음 [5] ㅇㅇ(175.223) 02.23 570 24
2059052 한국인들이 난리치는 램지어 교수 검증 [9] ㅇㅇ(120.138) 02.22 820 49
2059050 펌) 구한말 조선인들 인상 보면 느끼는점 [1] ㅇㅇ(106.176) 02.22 781 41
2059049 일제시대 조선인들의 순사시험 경쟁률 ㅇㅇ(106.176) 02.22 607 25
2059048 펌) 임시정부가 장제스의 지지를 받은 이유 [2] ㅇㅇ(106.176) 02.22 373 24
2059046 기독교인 브이로그 보면 드는 생각 [4] ㅇㅇ(118.240) 02.22 553 28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