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반일 종족주의 반론 vs. 변호 상황

ㅇㅇ(61.35) 2019.08.28 16:34:07
조회 188 추천 6 댓글 0

학계에 반일종종주의에 대한 제대로 된 반론은 거의 없다.


조국, 송호근같은 사이비들은 책을 읽지도 않고 비난하다가 망신살을 구겼고


전강수 대구가톨릭대 교수가 반일종족주의에 대한 반론을 했는데


차명수 교수는 그의 주장을 죽창경제사라고하며 반격하고 있다. (차명수 교수 페이스북 인용)


1.
"일제가 총칼로 조선 농민들의 토지와 쌀을 '약탈'하지 않았다는 것은 역사적 사실이다. 그렇다면 일제 강점기에 수탈이 없었다는 말인가? 아니, 그렇지 않다."《죽창경제사》

"일본인들은 전북, 전남, 경남, 황해 등의 곡창지대를 중심으로 농지를 매집하여 지주경영을 확대했다. 그 이면에서 조선 농민들이 토지를 상실하고 소작농으로 전락하는 일이 있었음은 물론이다."《죽창경제사》

차교수의 반론: 이 두 문장은 모순이다. "수탈"이란 강제가 개입되어야 성립하는데 "매집"했다는 것은 자발적인 거래를 통해 일본인들이 토지를 획득했다는 말이기 때문에.


2.
"일제는 쌀 증산을 위해 수리조합이란 걸 활용했는데, 여기에 일본인들이 적극 참여하여 농지를 확대하고 개선했다. 일본인들은 강 주변 저습지나 상습 침수지를 대량 매입한 다음 주변 농지까지 편입시켜 수리조합을 설치하고는 수리시설 개선을 꾀했다. 이때 수리조합에 강제편입된 조선인 농민 중에는 과중한 수리조합비 부담으로 농지를 상실하고 소작농으로 전락하는 사람이 적지 않았다."《죽창경제사》

차교수의 반론: 편익에 비해 비용이 더 크다고 보아 보나 수로 같은 관개시설을 지역단위로 건설하는 프로젝트(수리조합)에 참가하고 싶지 않았지만 강제로 들어간 조선인 농민들이 있었다.

개별 지주나 농민이 자기 땅에만 물을 대는 보나 수로를 건설하는 것이 지리적으로 불가능하거나 가능하다 하더라고 비용이 많이 들기 때문에 넓은 지역 전체의 관점에서 수리 시설을 건설한 것이 사실이다.

요즘도 아파트 재개발이 소유주 100% 동의를 얻어 시행되지는 않는 것과 마찬가지다. 그래서 분쟁이 발생했다. 근데 이것 때문에 일제시대에 소작지 비율이 올라간 것이 아니다. 산미증식계획은 1920년에 시작되었지만 소작지율은 1920년대 후반과 1930년대 초에 집중적으로 올라갔는데 일본에서도 이 시기에 소작지율이 증가했다. 왜? 세계농업공황 때문에.


3.
"일본인 대지주들은 토지 매집으로 대규모 농장을 조성하고는 조선인 농민들에게 소작을 주었는데, 소작료는 수확의 60퍼센트에 달하는 고율이었다"《죽창경제사》

차교수의 반론: 일본인 농장의 평균 소작율이 얼마인지, 일본인 지주가 조선인 지주에 비해서 더 높은 소작료를 받았는지는 알려진 바 없다. 설사 그런 사례가 있다 하더라도 일본인 지주가 조선인 농민을 강제로 데려다 소작 계약을 맺은 것은 아니다. 소작료율이 높더라도 다른 조건을 모두 고려해 볼 때 딴 데 보다 적어도 나쁘지 않으니까 제발로 걸어 가서 일본인 농장에 가서 일한 것이다.


4.
"그들은 소작농에게서 가능한 한 많은 소작료를 수탈하기 위해 종자 선택과 비료 사용의 강제, 경작 과정 전반에 대한 감독, 소작지·관개시설 관리 강제, 수확물 품질과 처분에 관한 규제, 자금 전대(前貸)를 통한 지배, 연대 소작인 제도 적용 등 물샐 틈 없는 지배체계를 구축했다. 그 과정에서 대지주는 자꾸 더 성장하고 소작농들은 빈곤에 빠졌다." 《죽창경제사》

차교수의 반론: 이 두 문장 사이에 인과 관계를 설정할 수 있나? 아무 관계 없는 문장 두 개를 늘어 놓고 인과관계의 분위기를 풍기고 있는데 불과하다. 지주가 어떤 품종을 어떤 방식으로 재배하라고 소작인에게 요구하는 게 뭐가 잘못됐다는 것인가? 지주 말대로 하면 총산출이 늘어날 것이고 이는 소작인에게도 이익이 된다.


5.
"일제 강점기 대지주의 발달과 농민 몰락, 그리고 대지주를 매개로 한 쌀 이출을 두고 '토지 수탈', '쌀 수탈'이라는 말 외에 뭐라 표현해야 할까?"《죽창경제사》

차교수의 반론: 그냥 토지 매매, 쌀 수출이라고 하면 된다.


6.
"오늘날 한국이 부동산 문제로 시달리게 된 역사적 기원은 바로 토지조사사업이다"《죽창경제사》

차교수의 반론: 맞는 말이다. 토지등기제도가 토지조사사업을 통해 생겼고 등기부등본이 없다면 부동산 거래가 어려울 것이고 따라서 투기하기도 어려울테니까. 근데 토지에 대한 사적 소유권 자체를 없애야 한다는 말인가?


7.
"이우연 박사에게는 10만 명이 별 것 아닌 모양이다. 그렇지 않고서야 어떻게 강제동원이 허구라고 주장할 수 있는가?" 《죽창경제사》

차교수의 반론: 반일종족주의라는 책을 아직 읽어 보지 못했는데 강제 동원이 없었다고 주장한 것이 아니라 강제 연행이 없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고 있다. 오늘날 의무적으로 군대에 가듯이 징용은 1944년 당시의 법 절차에 따라 이루어졌지만 박경식이라는 조총련 계열 학자가 주장한 것처럼 아프리카 노예 사냥하듯 마구잡이로 길 가는 사람 끌어가지는 않았다는 것.




전강수같은 교수들도 책을 제대로 읽지 않거나 스스로 종족주의사고에 빠져 이따위 반론을 내놓다가 책저자도 아닌 경제사학자 차명수교수에게 조목조목 반박당한다.

정말 반일 종족주의 책에 대해 이보다는 수준높은 반론이 나와서 저자들이 논쟁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이 펼쳐졌으면 좋겠다.

추천 비추천

6

고정닉 0

2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올해 가장 쇼킹하게 탈퇴한 그룹 멤버는? 운영자 19.11.12 - -
이슈 [디시人터뷰] 알렉사, 진짜 나를 보여줄게 운영자 19.11.12 - -
공지 역사와 관련된 질문글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12] 운영자 07.01.18 55084 3
18236 조선인들의 행태와 역사를 보면 볼수록 星の王子樣(116.47) 15:15 11 0
18235 이제 보니, 종북 간첩 빨갱이들, 조선족들 놀이터네 星の王子樣(116.47) 11.12 37 0
18234 역시 탄핵은, 묻고 가야 하는 것인가 싶다. 星の王子樣(116.47) 11.12 33 1
18232 황금의 문, 그 문을 들어서는 자는 정해져 있다. 星の王子樣(116.47) 11.10 44 0
18231 호박식시한장치나이트륨글리스, 바'램'과 피(血)의 축배 [1] 星の王子樣(116.47) 11.10 64 0
18230 민중 운운하는 것들은 그냥 죄다 사기꾼 모리배 양아치 새끼들이야 星の王子樣(116.47) 11.05 53 0
18229 현존하는 정치인들은 모두 출세에 눈이 먼 모리배 양아치들이거나 星の王子樣(116.47) 11.05 44 0
18228 그들이 제시하는 시대정신... 편파판정... 편애... 星の王子樣(116.47) 11.04 66 0
18227 김T덕 그인간 존나 웃기네 ㅇㅇ(1.177) 10.31 62 1
18226 안녕하십니까 여러분의 글을 일본 마이너 갤러리가 기다립니다 러브니폰(211.230) 10.29 48 1
18225 여자라는 신분이 너희를 보호해 주진 못할 것이다. [1] 星の王子樣(116.47) 10.27 103 0
18224 살려주시게 [1] 피노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93 0
18223 예맥한 조선인들에게 충분한 기회를 주었다 생각한다. [1] 星の王子樣(116.47) 10.25 139 0
18222 이데아, 동양의 지중해 星の王子樣(116.47) 10.25 91 1
18221 한국은 북방계민족 일본과 중국은 남방계민족 유전자학자(27.113) 10.24 127 5
18220 Q-M120과 기후 星の王子樣(116.47) 10.23 108 0
18219 토착왜구 토착빵즈 토착쵸센징 토착칭챙총 [2] 星の王子樣(116.47) 10.23 134 0
18217 [개돼지탈출] 박정희 전 대통령 각하, 10월 유신의 배경 星の王子樣(116.47) 10.18 101 1
18216 O2b의 딸과 O3의 아들이 결혼하면 [1] ㅇㅇ(154.207) 10.17 153 0
18215 [Side Dish] Q-M120 [4] 星の王子樣(116.47) 10.14 211 2
18212 卑彌呼를 히미코라고 읽는다 ㅇㅇ(139.208) 10.13 106 0
18210 한반도의 고인돌 [15] 星の王子樣(116.47) 10.13 217 0
18209 4000 B.C 하남성 효오(晓坞)유적에서 Q-M120이 나왔다는 건 [3] 星の王子樣(116.47) 10.12 202 1
18208 내몽골~부여계 O2-F444의 외모 표현형 [7] 星の王子樣(116.47) 10.11 274 3
18206 ZooGeographic Realms [1] 星の王子樣(116.47) 10.06 223 0
18205 구o2b1b의 분화 장소 내역남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227 10
18204 비석 내역남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177 3
18201 월지=월나=월출=탈라스 [3] 내역남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2 330 11
18200 [Velama] 상염색체 자료를 볼 땐, 신중하게 보아야 할 듯. 星の王子樣(116.47) 10.01 208 1
18199 님들 이거 사서 하플로 검사 쌉가능?? [2] 질문뉴비(220.88) 09.28 220 1
18198 안녕하십니까 여러분 일본 마이너 갤러리에 오십시오 아리가또 재팬러브(211.230) 09.25 140 0
18197 D가 신강위구르에 있다는것은 [1] ㅇㅇ(49.7) 09.23 221 1
18196 [Integration] Y-Chromosome Haplogroup [10] 星の王子樣(116.47) 09.22 381 0
18195 니네가 일뽕이거나 혹은 졷라 무식해서 D 글에만 추천을 박았나 본데 星の王子樣(116.47) 09.21 245 2
18194 큰맘 먹고 C2a - L1373 공개한다. [1] 星の王子樣(116.47) 09.20 222 0
18193 C에 대한 연구를 하다 보니, D의 이동경로가 더더욱 확실해졌다. [1] 星の王子樣(116.47) 09.19 294 17
18192 악마문 C2a 에 대해 단단히 오해들을 하고 있다. [16] 星の王子樣(116.47) 09.18 295 0
18191 [잠정결론] 백인종, 게르만, 슬라브, 켈트, 얌나야, 인디언의 이동경로 [4] 星の王子樣(116.47) 09.17 251 0
18190 47z 왜구 면상의 대표 [4] 내역남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432 68
18189 [고인골] 동유럽 : C1b, 벨기에 : C1a, 북경 : K2b [1] 星の王子樣(116.47) 09.17 238 1
18188 [상상도] 동이족 - 합리적인 반박을 환영함. [6] 星の王子樣(116.47) 09.17 248 1
18187 판천과 염제 신농씨 [4] 星の王子樣(116.47) 09.16 256 0
18186 마한 변한은 왜와 가까운친척이라고 기록되여있었다 [1] ㅇㅇ(58.245) 09.16 200 1
18185 치우집단 vs 헌원집단 대결구도에 대한 요약 [1] 星の王子樣(116.47) 09.15 252 0
18183 [주절주절] 우랄 어와 퉁구스 어 vs 하플로 N과 C2a-L1373 星の王子樣(116.47) 09.14 306 13
18182 탁록 [5] 星の王子樣(116.47) 09.13 285 0
18181 C2는 왠지 구체적으로 밝혀 놓기가 싫다... 피비린내 나는 역사임. 星の王子樣(116.47) 09.12 207 0
18180 [추정] NO → N-M231의 이동루트 (O2-M122 발작주의) 星の王子樣(116.47) 09.11 221 2
18178 유전자검사업체 어디가 좋음? [1] 트오리(211.243) 09.08 210 1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