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1년간의 실키오골계 사육일기 (스압)

키무라카에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1.04.12 16:20:37
조회 62609 추천 42 댓글 359


[실키오골계 사육일기] - 믿음이와 사랑이 (2007.4 ~ 2008.6)



블로그를 하지 않았던 시절 사진과 영상으로 가지고 있던 자료들을 정리해 보려고 합니다.
1년가까이 오골계를 키우는 동안 동물과 교감을 하며 난 많은 것을 배웠으며
,
언어로만 대화하는 것이 전부가 아니다라는 것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사람보다 지능이 낮을 뿐, 그들도 생각이 있으며 요구하는 것이 있더군요. 

치킨집에 하루 몇백마리씩 죽어나가는 닭들을 보며 생각이 들었습니다.
생명은 필요에 의해 만들어지고, 소비되는 것이다. 존귀함 따윈 없다 ?
생명을 키우며 생명체의 존재에 대해 깨닫는 것이 많아졌습니다.

---------------------------------------------------------------------------------

외로운 군대시절...
그동안 키우던 거북이 생각만 하며 세월을 보내고 있을때 
마침 TV에서 특이한 닭 종류에 대한 방송을 보았습니다.
아름다운 자체를 뽐내는 닭의 외관에 홀딱 반해버렸습니다.
그리고 군대만 전역하면 닭을 종류별로 키워보리라 희망을 가진채 군생활을 버틸 정도였습니다.


전역 후...
2007년 닭사모카페 (
http://cafe.daum.net/cock) 에 가입을 했습니다.
종류도 많고 이쁜 닭들을 살펴보며 눈팅을 하며 글 지식을 쌓다가
근처에 사는 회원분께 실키오골계 2마리를 분양받았습니다.

사이좋게 숫놈,암놈 1쌍를 데려왔습니다.
이름은 믿음이사랑이 입니다.


viewimage.php?id=24bed535&no=29bcc427bd8577a16fb3dab004c86b6ffc304b0c17ba73401532e8b10f5753a3120258c684e0f77e57cb01d5451df1fdd5b89d77676a

[07.04.27] 입양 후 집에서 한 컷.

요녀석들은 착하고 맑은 눈동자를 가진 애기오골계입니다. 귀요미^ㅡ^
처음에는 입자가 큰 사료를 먹이면 위에 무리가 갈까봐
계란을 으깨서 주거나, 조,수수,쌀 같은 것을 부셔 주었습니다.




viewimage.php?id=24bed535&no=29bcc427bd8577a16fb3dab004c86b6ffc304b0c17ba73401532e8b10f5753a3120258c684e0f77e57cb5ad54912a4f8a6d68e9109b2 

[사육장은 어항]


아직 4월이라 베란다가 추워서 거실에 있는 어항에 키우기로 하였습니다.
처음에 어항 바닥에 신문지만 깔고 키웠는데 아이들이 배설물을 짓밟고 다녀서 지저분 해졌습니다.
그래서 사육장 셋팅을 하기로 결심하였습니다.


viewimage.php?id=24bed535&no=29bcc427bd8577a16fb3dab004c86b6ffc304b0c17ba73401532e8b10f5753a3120258c684e0f77e57cb5b894e13f6fdeeaf4d225020

[태망으로 만든 청결한 배설물 처리]

고민끝에 1000원짜리 고기굽는 태망을 어항 바닥크기만큼 개조하고 병뚜껑을 받쳐서 
바닥에서 좀 뜨게 만들었습니다. 덕분에 배설물이 바닥으로 떨어져도 발이 깨끗하게 됬습니다.



viewimage.php?id=24bed535&no=29bcc427bd8577a16fb3dab004c86b6ffc304b0c17ba73401532e8b10f5753a3120258c684e0f77e57cb0f8a4c4fa4faef84797cdc12

배설물은 바닥으로 떨어졌고, 발에 배변이 묻지 않게 됬습니다.
마당에서 키우는 닭들은 모래로 몸을 씻고 목욕을 하기 때문에 편하지만
집 안에서 키우면 신경을 잘 써줘야 합니다. 
물통은 아래쪽에 쌈장통으로 달아주었습니다.


viewimage.php?id=24bed535&no=29bcc427bd8577a16fb3dab004c86b6ffc304b0c17ba73401532e8b10f5753a3120258c684e0f77e57cb5ddb1919a1fba53b58784576 

일광욕이 부족한 날은 가끔 스팟램프로 자외선을 틀어주기도 합니다.
바닥으로 떨어진 모이를 주워먹는 모습입니다.
쉬지않고 저렇게 쪼아댑니다. 습성인가 보네요. 





[07.05.01] 밥달라고 아우성을 치는 녀석들

데려온지 몇주 안됬지만 그새 적응이 됬는지 신나게 밥먹는 모습입니다.
병아리 때는 삐약삐약~ 소리를 냅니다.





[07.05.02]
밥은 동네에 개사료,닭사료를 도매로 파는 곳이 있길래 3000원 어치를 샀는데 한달 넘게 먹였습니다.
아직 어려서 많이 못먹나 보네요. 




[5월의 모습들]

viewimage.php?id=24bed535&no=29bcc427bd8577a16fb3dab004c86b6ffc304b0c17ba73401532e8b10f5753a3120258c684e0f77e57cb0b891d1fa7aaf9d4b2e2c7d2

몸집이 조금 커진것 같고 털도 많이 자랐습니다.
눈에는 생기가 넘치네요.



viewimage.php?id=24bed535&no=29bcc427bd8577a16fb3dab004c86b6ffc304b0c17ba73401532e8b10f5753a3120258c684e0f77e57cb0edf4a4da1fb0761d9a45ba3 

[07.05.27] 주말 일광욕 하기


주중에는 일하고 밤에 돌아와 밥을 줘서 미안했는데
대신 주말에는 오전부터 따뜻한 햇빛아래 일광욕을 시켜주었습니다.
믿음이와 사랑이가 너무 신나서 팔팔거렸습니다.





[07.06.01]

이제 제법 몸둥이가 불었습니다.
고개를 뻗으면 머리가 어항 밖으로 나올정도로 키도 컷고,
점프도 해서 어항 위까지 올라오네요.
기특합니다 ^^



viewimage.php?id=24bed535&no=29bcc427bd8577a16fb3dab004c86b6ffc304b0c17ba73401532e8b10f5753e78c7ab16d42707aeff56ea037d8458aafdde8a8b715c30b38774b 
[07.07월]
실키가 태어난지 100일령이 되었습니다.
날개도 커졌고, 점프도 하고, 몸집도 커졌네요.





[07.07.28]
몸집이 커져서 밥통 물통을 밟아서 다 엎어뜨렸습니다. ㅜㅜ
물이 다 쏟아져서 치우는데도 애를 먹었습니다.
그래서 아애 물통을 위로 달아버렸습니다.
설치하는 건 힘들어도 청소는 너무 편했습니다. 





[07.07.29] 경마장 놀이

문이 열리자 마다 후다다닥~! 달려가서 밥을 먹네요 ㅋㅋㅋㅋ
몸이 커지니 먹는 양도 많아졌습니다.
먹어도 먹어도 항상 배고프다고 밥달라고 합니다.
부리도 더욱 힘차게 쪼아대네요. 먹다가 딸꾹질도 합니다.





[07.07.29] 물먹는 믿음이와 사랑이

물이고 뭐고 엄청나게 계속 쉬지 않고 먹습니다.
야... 이제 큰일났습니다. 몸집이 너무 커져서 2마리가 살기에
어항이 너무 작아져버렸습니다. ㅜㅜ


그래서!

태망을 이어붙여 넉넉하게 살만한 집을 만들어 주었습니다.
집 주위로 모기장을 둘러 털이 안날리게 하였고,
밑에는 벽돌을 받쳐 배설물이 아래로 빠지게 하였습니다.
그리고 몸이 나오지 못할 만큼 구멍을 내어 밥통을 만들고
그곳에 먹이를 주고 먹게 하였습니다.




viewimage.php?id=24bed535&no=29bcc427bd8577a16fb3dab004c86b6ffc304b0c17ba73401532e8b10f5753a3120258c684e0f77e57cb5a884a12aeaa8c5d1bfcecab

[07.08.09] 이사한 집 모습





[07.08.09] 집이 마음에 드는 믿음이와 사랑이

새로운 집의 위치는 베란다였습니다. 제자리를 찾아간 듯 싶네요.
마당처럼 넓지 않았지만 최대한 크게만들어 주었습니다.
어항안에 있을 때보다 더 신나게 놀더군요 ^ㅡ^



viewimage.php?id=24bed535&no=29bcc427bd8577a16fb3dab004c86b6ffc304b0c17ba73401532e8b10f5753a3120258c684e0f77e57cb5e88181ba0aee6d8d8e9f173




[07.09월] 사랑이(암컷)의 부상

사랑이가 신나게 왔다갔다 하더니만 청망에 다리가 긁혀 피가 났습니다.
이러다가 다리를 못쓰게 되는게 아닌가 싶어서 걱정을 하였습니다.
닭사모 카페에 사진을 올려 상담을 받았는데 어떻게 고쳤는지 기억은 나지않습니다.
아무튼 다행히 잘 아물었습니다. 휴 ...

철망 모서리는 안전하게 보수공사에 들어갔습니다.






[07.09.27] 바나나 먹는 믿음이와 사랑이


바나나를 같이 먹었습니다. 나도 먹고 오골계들도 먹고...
근데 요즘들어 암놈 녀석이 몸이 아픈가 이상한 소리를 내며 바닥에 주저앉습니다.
밥먹을 때는 멀쩡한데... 어디 아픈지 걱정입니다. ㅜㅜ

그리고 몇일 후 알을 낳기 시작했습니다 !
처음에는 2~3일 간격을 두고 낳더니, 얼마 후엔 매일 매일 낳습니다.
완전 감동 .. ㅜㅜ

그리고 나중에 알게된 사실인데 어느날 부터 하루에 2개를 낳는 겁니다.
이게 무슨일인가 싶어 아침에 몰래 지켜 봤더니
숫놈이라고 생각했던 믿음이도 알을 낳는 겁니다.!!
첨에 데려올 때 숫놈인 줄 알았더니 둘다 암놈이었습니다. !!
덕분에 암놈 두마리가 하루에 2개씩 알을 생산하니 계란 살 일이 없어졌습니다.

알을 몇판씩 쌓아놓고 삶아먹고, 붙여먹고, 계란찜해먹고 했는데
막상 사진 남기는 것을 까먹었습니다....
폭풍후회 중... ㅜㅜ





[07.10.30] 뻥튀기, 감껍질 주기

이제 이 녀석들은 뭐든 닥치는 대로 먹는 성체닭이 되었습니다.
알도 낳으니 어머니가 몸모신으로 가진 야채도 많이 챙겨 주십니다.
믿음이와 사랑이는 진정 우리 가족으로 인정받게 되었습니다.



viewimage.php?id=24bed535&no=29bcc427bd8577a16fb3dab004c86b6ffc304b0c17ba73401532e8b10f5753a3120258c684e0f77e57cb59891848a2aaa292587adb62 

[07.10.30] 일광욕 하기

집청소 하는 중 오랫만에 사진이나 찍었습니다.
털도 새하얗고 이쁘고 얌전하다가 갑가지, 날으는 바람에 놀랐습니다.
아름다운 한마리의 새 같습니다.



viewimage.php?id=24bed535&no=29bcc427bd8577a16fb3dab004c86b6ffc304b0c17ba73401532e8b10f5753a3120258c684e0f77e57cb5edc4d1ba7ff04c7a1ac9eab 

[07.12.16] 담장위 믿음이

가끔 청소하느라 뚜껑을 열어놓으면, 담장 위에 앉아 무슨 생각을 하곤 합니다.
아무래도 맨땅보다는 담장위가 편한 것 같아 보이네요.





[07.12.16] 담장위 믿음이


안쓰러 질려고 균형을 잡는 모습이 귀엽네요 ㅎㅎ




viewimage.php?id=24bed535&no=29bcc427bd8577a16fb3dab004c86b6ffc304b0c17ba73401532e8b10f5753a3120258c684e0f77e57cb0dde4d12aefac6be1d795655

[07.12.26] 신선한 야채로만 키움니다

밥통도 조그맣고 해서 이제 커다란 밥그릇을 안쪽에 달아주었습니다.
덕분에 푸짐한 야채도 마음껏 먹게 되어 좋아 하는 것 같습니다. ^^



viewimage.php?id=24bed535&no=29bcc427bd8577a16fb3dab004c86b6ffc304b0c17ba73401532e8b10f5753a3120258c684e0f77e57cb08df4b1aaefa1fadcad4cfb9 

[08.02.12] 추운 겨울 새벽

추운 새벽에 잘 자나 보았습니다. 베란다라서 좀 추워서 모기장 주위로 비닐을 쭉 둘어주었는데
덕분에 안 공기는 따뜻하네요.
쟁반위에 옷을 주니 저 위에서 사이좋게 잠을 자곤 합니다.





[08.02.27] 알품는 녀석

믿음이와 사랑이 둘다 암놈이지만, 믿음이는 알을 까면 나몰라라 하는데
사랑이는 알을 꼭 품습니다. 모성애가 강한 오골계네요.
아침마다 알을 꺼내는데 좀 미안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무정란이라 새끼가 태어날 수 없는 알이기에 알을 뺏깁니다...
알을 뺏길 때마다 사랑이가 꼭 슬프게 우는 것 같아서 나도 웁니다 ㅜㅜ





[08.04.19] 관찰하기

가끔 저는 가만히 관찰 하기를 좋아합니다.
믿음이와 사랑이가 나에게 무슨 말을 하고 싶을걸까 ?
녀석들도 내가 무슨 행동을 할까 관찰 하는 것 같습니다.

우리모두 서로를 관찰 하는 시간을 가지곤 했습니다.
무관심한 주인은 되지 말자라는 답을 얻곤 했습니다.




[08.05.03] 밥먹기

녀석들을 보고 있으면 인간들은 왜 힘들게 살아가지? 라는 의문이 듭니다.
그만큼 평화로운 VIP 급 생활을 누리고 사는 것일까요...

소소한 잉꼬 부부처럼 상추 하나도 나누어 먹는 모습이
엄마미소 (^ㅡ^) 를 짖게 하는 이유인 것 같습니다.




[08.05.03] 밥먹기2


가까이서 관찰카메라




[08.05.03] 밥먹기3

사료주니깐 야채도 달라고 항의를 합니다.
결국 상추를 주니깐 신나게 먹네요.  

   



[08.05.07] 베란다에서

집 청소하는 중 집 밖에 꺼내놨습니다.
직접 손으로 쌀도 주며 친해지려고 장난도 쳤네요.
만지는건 익숙하지 않나봅니다.




[08.05.11] 물먹기


밥도 엄청 먹고 물도 엄청 먹습니다. 금방 물이 떨어져서 많이 채워 주곤 합니다.
물먹는 모습도 잘 지켜보면 참 신기하고 귀엽습니다.


viewimage.php?id=24bed535&no=29bcc427bd8577a16fb3dab004c86b6ffc304b0c17ba73401532e8b10f5753a3120258c684e0f77e57cb00d94f1ba0afeedbff3d7787 <- 요건 움짤





이후 대학교 자취를 시작하면서 부터, 저는 믿음이와 사랑이랑 헤어져야 했습니다 ㅜㅜ
부모님 아는 지인께 드렸습니다. 알도 많이 낳으니깐 좋아서 데려 가셧습니다.
마당도 있으니깐 더 뛰놀면 우리집보다 좋겠구나 싶었는데... 


그집에 가서 적응을 못하고 스트레스를 많이 받은것 같습니다.
녀석들이 알도 안낳고 불안해 하고 피해다니니깐, 화딱지가 나서 잡아 드셧다고 합니다.
그 말을 듣고 우리 부모님도 속이 상하셧나 봅니다... ㅜㅜ
잘 데려가서 상의도 없이 애들 목을 따버려서 부모님도 화가 나셧음.

----------------------------------------------------------------------------------

이렇게 1년 3개월 동안 병아리부터 닭까지 오골계를 키웠습니다.


닭을 키우는 점이
개나 고양이 보다 좋은점 !

1. 똥 대신 알을 깐다는 점
2. 계란값들지 않고 친환경알 (오골계알) 을 먹을 수 있다는 점.
3. 암닭은 울음소리가 작아서 도시에서도 키울만 하다는 점.


이상으로 감동의 실키오골계 사육일기를 마칩니다.
하늘나라에 있는 믿음이 사랑이에게 고마움을 전합니다.





viewimage.php?id=24bed535&no=29bcc427bd8577a16fb3dab004c86b6ffc304b0c17ba73401532e8b10f5753a3120258c684e0f77e57cb0bd8491ff3ff967be1b1a9bd

출처: 동물-기타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42

고정닉 1

8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공지 (인재채용) 서비스기획자 모집 - 디시인사이드 운영자 21/05/08 - -
공지 2013년 1월 1일부터 힛갤에 선정되신 분들께 기념품을 드립니다. [374] 운영자 13.01.11 545537 431
공지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536/1] 운영자 10.05.18 466053 186
16375 디시 AI 실베쨩!!!!!!!!!!!! -힛갤편- .MANHWA [710] 군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8 65489 1606
16374 토붕이 집토이 셀프 도배 함 [411] 칸텔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7 28759 429
16373 [바갤부흥] 바붕이 환상의 도시락 만들었다 [353] 도톨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7 32881 540
16372 러브라이브 성지순례(스압) [821/1] 황천맹꽁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6 40321 685
16371 (약스압) 도지코인 피규어가 오른 합리적인 이유 [560] 딱지굿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6 67256 1387
16370 단편영상 제작기 ( 장문주의 ) [345] epm(119.200) 05.05 26272 215
16369 남성용 기능성 팬티 사업하는 아저씨 따라갔다가 망한 썰 모음[스압] [913] 제국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4 153836 930
16368 틀사진 모음과 감사인사 [343] 12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4 27315 334
16367 장갑함 아트미랄 그라프 슈페 창작해왔다(스압) [214] 레고전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3 19282 346
16366 [完] 행복성이야기 후기(초스압) [619] 김윤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3 31589 939
16365 모니터 달린 플포페스콘 제작기 [917/1] ATM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1 57203 841
16364 얘들아 울 엄니좀 살려줘라 제발... [2679] 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30 173732 5065
16363 로붕이 집에서 쿨크르 맥주 만들어봤다. [523] 이계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30 65329 948
16362 [스압]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영화 패러디해봤어 [377] 맜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9 45630 540
16361 내 지랄3 사진들 [423] 오사카유학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9 78026 482
16359 디시 AI 실베쨩!!!!!!!!!!!! -실베쨩편- .MANWHA [1014] 군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8 101336 1894
16358 [스압] k-감성 벽돌집 [503] 마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7 63252 869
16357 인공새집안에 모니터링 카메라 설치했는데 실시간 스트리밍 방법을 몰라서.. [865] 김짹짹(210.102) 04.27 82481 909
16356 중성화하는 만화 [1279] 김백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6 180648 2170
16355 쁘걸 위문열차 에디션 PC 완성했습니다. [461] 아저씨스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6 56636 382
16354 잠 안와서 써보는 쓸데 없는 4년간 필카 기록(스압주의) [180] 티셔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4 36988 118
16353 [스압] 플래시 vs 슈퍼맨 [477] 아마추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39039 723
16352 (개씹장문) 사이드 프로젝트와 명품맥덕의 이야기 [212] 곰치와함께춤을(61.79) 04.23 28704 287
16350 LOL 스압) 엘리스 단편 <실크가닥에 사로잡히다> [524] 그로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49400 855
16349 [초스압] 엄청난 폭풍을 부르는 전격! 인도양 통상파괴 대작전! (完) [356] LT.yu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1 52362 531
16348 불법주차로 시비걸려서 민사까지 간 후기 [최종] [1730] 따디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1 89479 1386
16347 증조할배의 어린시절 태권도 만화 [1160] 증조할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0 106501 2296
16346 본인 10년간 창작 [506] 게이흑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0 71585 1052
16345 [스압] 부산광역시 금정구 [471] ㅇㅇ(114.201) 04.19 58180 729
16344 지금까지 모은 귀멸의 칼날 굿즈들 (스압 이미지 50장) [756] KLF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9 54083 467
16343 니들은 등산동호회 가지마라.manhwa [1299] 그롸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7 280704 2531
16342 [메구미대회] 구미를 위한 물건 만들었따 (스압) [318] 간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6 42326 248
16341 뚜벅빌런의 2021년 두번째 은하수 출사 [258] 놀러옴(175.198) 04.16 33898 336
16340 귀막힌동거 [743] 513(180.231) 04.15 108125 1346
16339 무한열차 특전 맘에 드는게 없길래 직접 만듦 [367] 딱지굿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5 66180 331
16338 반사망한 킥보드 도라에몽 킥보드로 만들어보자 [614] 우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4 65276 889
16337 데스페라도<단편> [619] 이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4 47714 919
16336 [약혐] 세이그로 여고생쟝들의 추억의 길거리음식 [753] 까나디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3 86242 641
16335 인붕이 취미 [881] 말녹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3 81547 1719
16334 [스압] 4월 10일 부산 북부 빙상센터, 합천 대암산 은하수 [282] SoS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2 25857 277
16333 [살아남기 시리즈] 레오를 아십니까? [2402] 제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2 96301 4762
16332 시붕이 서울 용산구, 영등포구 완성 [682] 폰카조아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0 87990 1333
16331 싱글벙글 비트코인갤러리 [919/1] ㅇㅇ(211.200) 04.09 265835 3430
16329 전자화폐 갤러리 훈훈미담 정리 [704] 글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8 135985 2130
16328 [스압] 야한 여자아이 만화.MANHWA [1723/1] 군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8 268018 3758
16327 단편: 눈 오는 극한직업 [474] 먀먀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7 65333 828
16326 안녕 친구들 ! 바프 찍고 왔오!!! [5014] 송우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7 338216 7489
16325 고질라VS콩 후기 만화 [471] 갈로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6 85989 907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