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에베레스트 베이스캠프 트레킹]Day 11 : 딩보체-추쿵-추쿵리-추쿵

PO(121.133) 2011.09.17 14:38:54
조회 18722 추천 21 댓글 115
Day 11
오전 8시 30분 딩보체 마을(4360m) 출발.


viewimage.php?id=24bed535&no=29bcc427bd8577a16fb3dab004c86b6ffc304b0c17ba73401032e8b10f5753a3d6fb9d5a41fe0e057aa22259a4af53e2c34c5323963d
딩보체 마을과 타보체(6542m)
점점 발걸음이 무거워지고, 조금만 움직여도 숨이 헐떡거린다. 숨을 고르기 위해 2~30분에 한번 배낭을 바위에 걸쳐놓고 쉬었다.
그리고 뒤를 돌아 지금까지 온 길을 보았다.


viewimage.php?id=24bed535&no=29bcc427bd8577a16fb3dab004c86b6ffc304b0c17ba73401032e8b10f5753a3d6fb9d5a41fe0e057aa22e52aefe51ecbfb30b83fc45
척박함, 황량함 그 자체.
여름이 되면 이 황량한 대지가 온통 초록으로 물든다는 사실이 믿겨지지 않는다.


viewimage.php?id=24bed535&no=29bcc427bd8577a16fb3dab004c86b6ffc304b0c17ba73401032e8b10f5753a3d6fb9d5a41fe0e057aa22f06f9a404b47a7a54b345e8

아마 다블람(6856m)의 뒷모습이 생소하기만 하다.
거친 숨을 내뱉으며 천천히 걷는데 뒤에서 누가 걸어온다. 30대 초중반쯤 되어보이는 아저씨였다.
'나마스테'하고 인사를 하고 알고보니 내 클라이밍 가이드였다.
서로 통성명을 하고 같이 추쿵을 향해 걸었다.
얘기를 들어보니 에베레스트에도 오른 적이 있고, 박영석 대장의 K2 등반대에 참가도 했었다고 한다.
집은 이곳에서 2일 거리인 타메라는 곳이라고 하였다.
마음이 든든해진다.


viewimage.php?id=24bed535&no=29bcc427bd8577a16fb3dab004c86b6ffc304b0c17ba73401032e8b10f5753a3d6fb9d5a41fe0e057aa22654aff803b6f39732b5e8d4

오전 10시 50분 추쿵(4730m) 도착.
카트만두에서 지불한 임자체 등반 비용 800달러에 6일동안의 식사비가 포함되어 있어 먹고싶은 만큼 배불리 먹었다.
대신 물값은 포함이 되어있지 않아 홍차, 레몬차등을 주구장창 마셔댔다. 
 

viewimage.php?id=24bed535&no=29bcc427bd8577a16fb3dab004c86b6ffc304b0c17ba73401032e8b10f5753a3d6fb9d5a41fe0e057aa22059fda852b184c121c7110a

점심을 먹고 고소적응차 저 언덕 뒤에 가려져 있는 추쿵리(5546m)에 오르기로 했다.
내가 길을 나서자 클라이밍 가이드인 툭틴 아저씨도 같이 따라 나섰는데, 
괜히 고생시키는 것 같아 나 혼자 갔다 올테니 롯지에서 쉬고 있으라고 말했다.
그러자 걱정스러운 눈빛으로 날 쳐다보아, 나침반하고 지도를 갖고 있으니 걱정말라고 안심시키고 롯지로 돌려보냈다.


viewimage.php?id=24bed535&no=29bcc427bd8577a16fb3dab004c86b6ffc304b0c17ba73401032e8b10f5753a3d6fb9d5a41fe0e057aa22006aefe5ee1d548869b1315

오후 2시 10분 추쿵리 남봉 도착.
산소가 지표면에 비해 50%밖에 없으니 몇발자국만 움직여도 숨이 가쁘다.
몇걸음 걸었다가 쉬고, 다시 걷다가 쉬고를 반복한다.

그렇게 추쿵리를 오르는데 어디서 많이 본 두 명이 내려오고 있었다.
남체 바자르 롯지에서 뵈었던 남 교수님과 가이드겸 포터였다.
반가운 마음에 얼른 인사를 하고 묵는 곳을 여쭤보니 다행히도 내가 묵는 곳이랑 같은 곳이었다.
교수님께서 추쿵리는 너덜지대에다가 경사가 가파라 위험하니 남쪽 봉우리(약 5400m)로 가라고 조언해 주셨다.


viewimage.php?id=24bed535&no=29bcc427bd8577a16fb3dab004c86b6ffc304b0c17ba73401032e8b10f5753a3d6fb9d5a41fe0e057aa27102ada555e6366a22846033

추쿵리 남쪽 봉우리에서 바라본 추쿵리(5546m), 오른쪽 위의 로체(8501m)
남 교수님의 말씀대로 많이 위험해 보인다. 저기서 미끌어져 구른다면..아마도 몇백년 후에 발견될지도 모를 일이다.


viewimage.php?id=24bed535&no=29bcc427bd8577a16fb3dab004c86b6ffc304b0c17ba73401032e8b10f5753a3d6fb9d5a41fe0e057aa22056aeaf5fe42f0e9aaf3c71

눕체(7861m).
하늘이 파랗다 못해 시퍼런 코발트 블루 빛이다.
카메라에 필터 끼지도 않았는데.


viewimage.php?id=24bed535&no=29bcc427bd8577a16fb3dab004c86b6ffc304b0c17ba73401032e8b10f5753a3d6fb9d5a41fe0e057aa27358abac52b0d3e0bbe0fe5b

눕체(7861m)와 로체(8501m).
눕체는 티벳어로 서산(西山), 로체는 남산(南山)이라는 뜻이다.


viewimage.php?id=24bed535&no=29bcc427bd8577a16fb3dab004c86b6ffc304b0c17ba73401032e8b10f5753a3d6fb9d5a41fe0e057aa22f04aff95ee483f0488c28d9

사진 중앙의 임자체(6189m), 마칼루(8468m)



viewimage.php?id=24bed535&no=29bcc427bd8577a16fb3dab004c86b6ffc304b0c17ba73401032e8b10f5753a3d6fb9d5a41fe0e057aa22254acfe55e1c49395bf79f2

임자체(6189m) 정상.
내가 3일 뒤에 저길 오른다고??????


viewimage.php?id=24bed535&no=29bcc427bd8577a16fb3dab004c86b6ffc304b0c17ba73401032e8b10f5753a3d6fb9d5a41fe0e057aa27203f8ff52b6540f35dea92f

마칼루(8468m). 제트기류가 봉우리에 걸려 구름을 만들어내고 있다.


viewimage.php?id=24bed535&no=29bcc427bd8577a16fb3dab004c86b6ffc304b0c17ba73401032e8b10f5753a3d6fb9d5a41fe0e057aa22704faae5fb622dfc1f51786

추쿵 빙하.
쿰부지역에서 가장 아름답다고 생각되는 빙하다.
나머지 빙하들은 온통 자갈+바위 투성이라서.


viewimage.php?id=24bed535&no=29bcc427bd8577a16fb3dab004c86b6ffc304b0c17ba73401032e8b10f5753a3d6fb9d5a41fe0e057aa22656feac03b345161d255240

추쿵 빙하에 줌을 땡겨보았다. 맙소사.

 
viewimage.php?id=24bed535&no=29bcc427bd8577a16fb3dab004c86b6ffc304b0c17ba73401032e8b10f5753a3d6fb9d5a41fe0e057aa27152f8ab01b3bef740ebf7fe

추쿵리 남봉(약 5400m).
많은 사람들의 염원이 담긴 탑들.


viewimage.php?id=24bed535&no=29bcc427bd8577a16fb3dab004c86b6ffc304b0c17ba73401032e8b10f5753a3d6fb9d5a41fe0e057aa22150abff04ec27493745fc8a

Peak38(7591m)???
봉우리가 워낙 많아 유명한 것 빼고는 잘 모르겠다.


viewimage.php?id=24bed535&no=29bcc427bd8577a16fb3dab004c86b6ffc304b0c17ba73401032e8b10f5753a3d6fb9d5a41fe0e057aa22f05adac06b00ad29ee386e8

로체(8501m) 풀샷
저 절벽 높이가 2km가 넘는다지.
며칠 뒤에 만난 한 유럽인 트레커의 말이 생각난다. 로체는 그야말로 '몬스터'라고.

viewimage.php?id=24bed535&no=29bcc427bd8577a16fb3dab004c86b6ffc304b0c17ba73401032e8b10f5753a3d6fb9d5a41fe0e057aa27253aaac06e4ec9abd30cff6
눕체 빙하.
마치 다른 행성에 방문한 외계인이 된 기분이다.
오른쪽의 삼각봉은 푸모리(7165m). 나머지는..음...

viewimage.php?id=24bed535&no=29bcc427bd8577a16fb3dab004c86b6ffc304b0c17ba73401032e8b10f5753a3d6fb9d5a41fe0e057aa22757abff51e4b8b5d105c2a1

내려갈 때에는 숨이 차지 않아서 금새 내려갈 수 있었다.
오후 3시 35분 추쿵 도착.
롯지에 들어가서 툭틴 아저씨와 함께 플라스틱 부츠, 크램폰, 하네스, 자일, 쥬마 등의 등반 장비를 점검했다.

* 지출 : 1,270루피(약 22,860원)




출처: 등산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21

고정닉 2

0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공지 힛갤 기념품 변경 안내 - 갤로그 배지, 갤러콘 [119] 운영자 21.06.14 6870 22
공지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573/1] 운영자 10.05.18 469848 202
16642 두 달 그린 패드그림 [403] 깨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8 22999 228
16641 트레이싱의 달인 금병만 [979] 금요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8 46991 1725
16640 무지성 디린이 시절 x30과 함께한 남미 사진 (초스압) [184] 마포원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28062 203
16639 운송장비 프리핸드 스케치 정리해봤어 [388] 필붕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26050 521
16638 스압) 첫 스케일 피규어 제작기 [499] NieS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55864 1028
16637 심심한데 엄마집 금붕어 보고가라 [1193] ㅇㅇ(58.142) 10.14 96233 2737
16636 싱글벙글 우리집 메추리 2 (스압) [550] ㅇㅇ(211.204) 10.14 60200 917
16635 용사 지망생 [스압] [510] kimjaba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3 40799 951
16634 [스압] 오징어게임 달고나 만들기 쓸때없이 고퀄 [721] 만들기장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3 77924 1477
16633 천사남 악마녀 1~10(완) [196] 김다리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2 50257 131
16632 [스압] 프론트맨 마스크 최종완성 [550] DBshotgu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2 61331 688
16630 에이브 전차병으로 군생활 한 썰.ssul [837] NSRepublic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1 56972 741
16629 장문) 군붕이 시절 조혈모세포 기증 후기.SSUL [458] Produe_Si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9 34097 665
16628 [사진보통] 아야진 스쿠버다이빙 수중필름사진 [160] 수중필름게이(121.160) 10.08 29213 145
16627 집근처 탐조 꾸준히 해야하는 이유 [스압] [413/1] 프로는운에맡기지않는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8 51088 437
16626 스압) 군대있으면서 아이패드로 [1055] RIflema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7 92137 1503
16625 스압) 8년간 그린 것들 보고갈래? [764] OYST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7 45959 631
16624 안녕 나는 상품권의 요정이야! [스압] [984] 멋진병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55522 1047
16623 아빠와 선풍기 [385] 우동닉ㅇㄱㄹ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47757 637
16622 (초스압) 쏠투 2박3일 속초-강릉바리 다녀왔다!!! [212] 찍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22858 110
16621 저렴하게 오징어게임 진행요원 코스프레 해봤다. [766/1] 레나천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90710 1473
16620 오토바이 도둑질한 촉법소년들 현장 검거했다 [976] 타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4 128217 1060
16619 토구 피규어 만들어 봤오 [540] 취미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2 47728 701
16618 스압) 베홀라 1915 모델건 토이 만들었서요 [312] 판버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1 30448 380
16616 20210926 익스트림룰즈 직관후기(스압).txt [201] LIMZ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30 31595 139
16615 [초스압] 새찍자 [330] ㅇU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30 29283 354
16614 단편) 머리없는 로봇과 완벽한 로봇 [507] 수석어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9 48669 485
16613 깐부치킨 광고를 찍은 할배와 이정재 보플 [1004] 뚜뚜뚜뚜뚜뚜뚜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9 180555 2684
16612 조혈모세포 기증한게 자랑 [1172] 초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60947 1415
16611 월간독갤 1호 : 문학이란 무엇인가 [523] 구천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28652 538
16610 오징어 게임 레전드 떴다 (feat. ㅁ재인 게임) [2240/1] ㅇㅇ(117.111) 09.27 221409 8406
16609 횐님덜~@@ 먹으로 그린 호랭이 구경하고들가시오~ [스압] [350] 먹아저씨(175.124) 09.27 24285 465
16608 증조할배의 고교 - 농구 만화 [604] 증조할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7 51284 1139
16607 [세이그로요리] 다-사마 쵸비코 생일테마 생선요리 [316] 까나디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5 31094 343
16605 울릉도 1 ~ 9일차 사진 끝(19p) [213] 람머스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22760 162
16604 복수귀, 오자서 完 [스압] [483] 금요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38562 654
16602 월간위갤 창간호 (스압) [262] Le7el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22989 279
16601 찐따가 버튜버 하는 만화 [837] 찬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129098 1631
16600 (스압) 솦붕이 늦었지만 이타샤 제작기 올려봐여 [792] 모오오오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46992 600
16599 (스압) 추석연휴 공릉천 탐조 [254/1] 쌍살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31240 385
16597 무지개의 마음을 가진 로봇의 이야기. [로봇 올리버] [487/33] [신세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39979 656
16596 [제작] 아나스타샤 지우개 스탬프 조각 [935/1] 판버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62842 1401
16595 조선 왕실의 신화 ~ 9화 농사의 신 신농씨 ~ [625] 우용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56907 400
16594 의족 착용하고 산책하는 우리 댕댕이 [850] 0907daddy(112.157) 09.17 66100 1482
16593 자전거로 국토종주 그랜드슬램 후기 [스압] [232] mylovelymelanch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48401 245
16591 나의 자동차 프리코네 테마 어플 개발기 (스압) [929] 멜리사J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66658 1286
16590 (단편) 하녀 [872/1] ㅇㅇ(121.154) 09.15 88228 407
16589 어질어질했던 동묘 27장(Feat. 삼양 씨네 85mm T 1.4) [205] 설치는설치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26748 103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