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약 스압) 어제 시드니 근처에서 야생 캥거루 수십, 수백마리 보구 왔어

ㅇㅈㄸ(110.174) 2013.09.27 11:41:43
조회 36089 추천 58 댓글 134

25.Sep.2013



닫신의 마음속에 호주 하면 떠오르는 것이 무엇인가? 그 첫번째는, 당연히 오페라하우스. 그럼 두번째는? 나는 개인적으로 캉.가.루!


 

시드니에서 생활 수 개월만에 내가 호주에 있다는 것을 다시 한 번 깨달았다.. 어제, 드!디!어! 캥거루와 하이파이브 하고 왔다. 너무 기대하고 갔었는데, 기대 한 것보다 훨씬 재밌었다. 그럼, 오늘은 설레이는 마음을 가라앉히고 어제 본 캥거루와 캥거루를 보고 싶어하는 친구들을 위해 볼 수 있는 곳 소개를 해보려 한다. 



hj1.jpg



자, 위에 사진만큼 귀여운 캥거루를 보고 싶은 당신이 우선 선택해야하는 것은 무엇인가? 


인간의 손에 길들여진, 울타리 안에서만 자란 캥거루를 만날 것인가? 아니면, 호주 속 자연안에서 인간과 함께 살아가는 캥거루를 볼 것인가?


동물원에서 볼 수 있는 캥거루는 전세계 어디에서든 볼 수 있다. 그래서, 우리는 후자를 선택했다. 




hj2.jpg



우리가 가야할 곳은 Newcastle Line 을 지나가는 Morisset이라는 지역이다. 시드니 Central station 에서 Morisset station 까지 가는 티켓을 Day return 으로 사면 된다. 비용은 11.60. 저렴하다!!! 생각보다 비싸지 않아서 좋았다. 트레인은 대략 한 시간당 한 대가 있으니, 출발 전에 미리 스케쥴을 짜면 기다림없이 여행을 시작 할 수 있다 ^.^




hj3.jpg




우리는 수요일 아침 11시 15분 트레인을 탔다. 왼쪽스크린, 오른쪽에 보면 8번 플랫폼에서 탈 수 있음을 알려준다. 가끔 우리처럼 어리버리한 친구들이 트레인을 잘못 타서 해매는 경우가 많으니, 타기전에 확인 또 확인!



hj4.jpg





나는 아직도 시드니 트레인 타는 것이 햇갈리는데, 각 플랫폼마다 (위에 사진처럼) 스크린이 설치되어 트레인이 어느역을 지나는지 안내해준다. 화면 아래에 우리가 곧 도착할 Morisset 역이 보인다.


 
Central station 에서 Morisset역 까지만 무려 두 시간이 걸리니, 먹을 것을 준비해 가는 것이 좋다. 

어제는 조금 더웠으나, 장거리 트레인이라서 그런지 실내를 매우 시원하게 유지시켜서 매우 편하게 이용했다.


hj5.jpg


hj6.jpg


hj7.jpg


hj8.jpg



지도에서 볼 수 있듯이, 엄청나게 큰 국립공원을 지나가야 하므로 산,호수,산,호수를 두 시간 동안 끊임없이 볼 수 있다.


대도시에서 많은 사람들과 부대끼며 지겨운 생활에 지쳐 가끔씩 사람없는 장소를 찾는 젊은 친구들에게 좋은 시간이 될지도 모르겠다.




hj9.jpg




Morisset역 도착! 

하늘의 근두운 몇개만 둥둥 떠다니는, 최고의 날씨였다. ( 호주 시드니는 드디어 여름이 오고 있습니다 ^^ )

캥거루를 보기 위해 하루 day-off를 내고 날씨까지 맞춰서 선택한 나들이~  ( 요맛에, 호주 생활 하는 거 아니겠습니까? )



hj10.jpg





이 사진은 역을 나오자마자 찍은 사진! 

역을 나온 후에, 붉은색 화살표 방향 (즉, 오른쪽)으로 약 10분간 걷다보면 작은 다리가 나온다. 다리가 끝나마자 우측을 바라보면 아래사진과 같은 

공원 입구를 볼 수 있다.



hj11.jpg


hj12.jpg



드디어 캥거루가 내 앞으로 다가오겠구나 하는 생각에 웃고 있다ㅋㅋㅋㅋ

그.러.나. 여기서부터..조금만 걸어가면 나오겠지..나오겠지했는데... 한 시간 걸어서 도착했다....후아...물론 처음 캥거루와 대면했을 때 모든 것들이 기분좋게 풀렸지만 말이다ㅋㅋ



[ 이 포스팅을 보는 여러분들은 걸어가되, 지나가는 차가 있다면 그날 하루는 히치하이커가 되어보는 건 어떨까요? 

저희는 돌아가는 길에 히치하이크 성공하여 5분만에 도착했답니다 ^.^ ]



hj13.jpg


hj14.jpg




나는 겁이 많다.

이런곳을 지날 때마다, 뱀이나 곰이 나올까봐 너무 겁이 난다 ㅋㅋㅋㅋ 




hj15.jpg


hj16.jpg





사반세기를 살면서 그래도 부질있는 짓이 있다면 그것은 사진찍기. 순간 순간을 찍는 것이 참.좋.다.


사진 오른쪽은 히치하이크 할 때 친구가 찍은 거ㅋㅋㅋㅋㅋㅋ






< 우리는 어떻게 히치하이크를 할 것인가 ? >


 히치하이크라는 로망을 가지고 수십 번을 해봤지만, 성공할 때마다 늘 기분이 좋다. 


그럼 우리는 어떻게 히치하이크를 할 것인가? 
사진처럼, 양손을 따봉을 하고 웃으면서 손을 흔들어주면 된다. 매우 간단하다. 


자신이 이동하려는 차선에 서서 하는 것이 운전자들에게 좀 더 편하다. 또한 생각보다 많이 간절하게 손을 흔들어라 ^..^




 우리의 경우에는 일곱 번째만의 성공해서, 꽤나 이른시간에 도착할 수 있었다. 이렇게 거리에 서서 오징어처럼 서서 손을 흔들며 히치하이크 제스쳐를 취하면, 미소와 함께 손을 흔들며 거절하는 친구들, 얕게 경적을 울리며 거절하는 친구들. 이렇게 우리의 행위에 반응을 해주는 친구들은 참 좋은 편에 속하는 것이니 좌절하지 말라. 물론, 히치하이크에 All-In 해서도 안된다! 나는 한 시간 넘게 해서 실패한 적도 있으니...




 히치하이크는 우리 당사자들에게도, 운전자들에게도 매우 위험할 수도 있다. 그러니, 거절한다고해서 욕을 할 필요도 없고, 실망할 필요도 없다.


가던 길 계속 가라.




근데, 너 왜 나 태웠어? 히치하이크 이거 조금 위험하잖아.


엉. 이거 좀 위험하긴해, 근데 너는 그렇게 위험해 보이지 않았어


-미국 펜실베니아에서



단 한 번도 만난 적 없는 사람들간의 신뢰란 참 반갑다




자, 다시 캥거루를 만나로 가봅시다.


드.디.어 김해평야 뺨치는 푸른평야가 나타났다. 오~!!!!!!!!!!!!!!!!!!!!! 어렸을 때 포켓몬스터를 사랑했던 나로서는 꿈에그리던 순간.



hj17.jpg


hj18.jpg



캥거리 수 십, 수백마리들의 광합성을 받으며 한가로이 풀을 뜯어먹고 있었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이것은 꿈이 아니었다ㅋㅋㅋ


이후, 두명의 인간이 등장하고 가방에서 무엇인가를 꺼내는데.....




hj19.jpg



캉가루들이 우리에게 뛰어오고 있다. 울월스에서 산 빵을 먹기위해 그들이 우리를 향해 뛰어오고 있다ㅋㅋㅋㅋㅋㅋ 

완전 긴장했다ㅋㅋㅋㅋㅋㅋㅋ우르르 뛰어온다ㅋㅋㅋㅋ 

사진에서 볼 수 있는 캥거루들은 일부의 불과하다. 


주의해야 할 것은, 그 일부들이 보이는 곳에서 빵을 줘야한다는 것이다. 만약 1-200마리가 볼 수 있는 곳에서 빵을 줫다가. 영화 <향수> 에서 장 그루누이가 최후를 맞이한 것 처럼 여러분들도 최후를 맞이 할 수가 있다ㅋㅋㅋㅋ


hj20.jpg


hj21.jpg




캉가루들이 생각보다 크지 않아서 위협을 줄 만큼은 아니다. 가끔씩 덩치 큰 오야붕 캥거루들은 매우 위협적이다ㅋㅋㅋㅋ

빵을 줄 때는 크게 크게 주는 것이 여러분의 손가락 건강에 좋을 듯 싶다. 나는 너무 쫌팽이처럼 작게 줘서 손가락 물렸다ㅋㅋㅋㅋ


hj22.jpg


hj23.jpg



캉가루들도 신났고, 촌놈도 신났다ㅋㅋㅋㅋㅋㅋㅋ이게 바로 Win-Win 아닙니까?ㅋㅋㅋ웃음이 떠나질 아니한다 ㅋㅋㅋ우규규규규규


hj24.jpg



위에 사진처럼 아이들 만져도 온순해서 공격하지 않는다. 특히 애들 손톱이 매우 기니, 그것만 주의하면 될 듯하다ㅋㅋㅋㅋ

귀요미들ㅋㅋㅋㅋㅋㅋ


hj25.jpg



임마들 왜 여자한테는 온순하노?ㅋㅋㅋㅋㅋㅋㅋ이 아이가 사진찍을때는 가만히 있고,



hj26.jpg


hj27.jpg



내한테는 먹이달라고 점프하면서 공격ㅋㅋㅋㅋㅋ일단 쫄아서 선 후퇴ㅋㅋㅋㅋㅋ


hj28.jpg



히야ㅋㅋㅋㅋ귀여워ㅋㅋㅋㅋㅋㅋㅋ



hj29.jpg



우리가 자리를 이동하니, 끝까지 쫓아오는 근성있는 한 캥거루ㅋㅋㅋ 잘~뛰네~ㅋㅋㅋ


hj30.jpg



암컷 캥거루의 요염한 자태



hj31.jpg





캥거루 모자의 모습. 동물이나, 인간이나 어머니가 고생이 참 많네ㅎㅎㅎㅎ 빵 많이 많이 줬다ㅎㅎ






hj32.jpg




먹어라 먹어라 한 개 먹고 두 개 먹고 세 개 먹어라.


아래에 마지막 사진들 방출하겠습니다!!



hj33.jpg


hj34.jpg


hj35.jpg


hj36.jpg


hj37.jpg


hj38.jpg


hj39.jpg





평일 수요일이라서 그런지 아무도 없이 오직! 우리들만의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한 시간정도 캥거루들과 놀았다ㅋㅋㅋㅋㅋ진짜!!! 오랜만에 즐겁고 값진 하루였다. 여기가 바로 호주구나!!!!



Working + Holiday in Australia




우리, 


먼 국가에서 온 우리. 


누구보다 열심히 일하고, 누구보다 재밌게 놀러다니며 부끄럼없는 20대의 추억을 만들어 가 봅시다.


우리는 분명 복받은 세대입니다.




-시드니에서






 

이상 내 개인 호주 블로그에 쓴 글 그대로 복붙 해온 글이야.


어제 진짜 재밌는 경험을 해서 호주에 특히, 시드니에 있는 형들한테 공유해주고 싶어서 이렇게 포스팅해~




시드니에 현재 거주중이고, 다른 시드니나 브리즈번 거주중인 형들도 꼭 가보길 추천하옵니다


씹선비 코스프레 했으니, 양해를 구해.




뉴캐슬과 시드니 사이에 있는 Morisset park 라고 하는 곳이야, cheers~



출처: 여행-호주, 뉴질랜드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58

고정닉 1

3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일진들과 붙어도 절대 밀리지 않을 것 같은 여자스타는? 운영자 21/10/26 - -
이슈 [디시人터뷰] '경기장의 꽃' 서현숙 치어리더가 오다 운영자 21/10/28 - -
공지 힛갤 기념품 변경 안내 - 갤로그 배지, 갤러콘 [111] 운영자 21.06.14 7407 22
공지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601/1] 운영자 10.05.18 470122 202
16661 신혼생활의 실상 알려주는 만화 .Manhwa [834] 우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10 82942 381
16660 [스압] 같은반 음침한 여자애한테 고백받기 D-Day.manhwa [1524] 망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3 80851 1935
16659 퐁퐁단 모닝송.... 음퐁준-퐁퐁 [745] 음봉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7 72275 1091
16658 근처에서 찍은 뱁새(엄청난 스압) [514] 춘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7 28538 414
16656 야념요청) 설거지게임 풀버전 만듬.....JPG [1216] 아스트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124310 4119
16655 실시간 퐁퐁 갤러리.manhwa [1336] A18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94059 2456
16654 여중생 죽이기 [완][스압] [309] 어패류메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5 97005 355
16653 Debriefing [223] Mil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5 29414 255
16652 열흘 동안 칼로 긁어서 그린 그림 [852] bittersweet(115.91) 10.23 78453 1317
16651 농수로에 빠진 오리 구조한 썰 [818] ㅇㅇ(119.65) 10.22 68313 1961
16650 5일이 지나서 쓰는 125회 보스턴 마라톤 참가 후기 [365] 브이닷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21368 326
16649 독일에서 실제 테러 당할뻔한 썰 [774] 썰풀고싶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1 69143 678
16647 베놈2 카니지 피규어 만들어봄 [402] ㅇㅇ(39.112) 10.21 29628 268
16646 한달정도 다되어서 쓰는 레트로레이서트로피 3전 참가후기 (스압) [124]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18662 122
16645 조린이 졸업사진(스압) [226] n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30518 270
16644 한입술 채무관계 단편 [1372] 가고있음(175.194) 10.19 78384 2272
16643 100일간의 이집트 자전거 여행기 [314] 옥콩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9 31891 488
16642 두 달 그린 패드그림 [503/1] 깨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8 44018 385
16641 트레이싱의 달인 금병만 [1178] 금요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8 80066 2504
16640 무지성 디린이 시절 x30과 함께한 남미 사진 (초스압) [205] 마포원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34809 244
16639 운송장비 프리핸드 스케치 정리해봤어 [433] 필붕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30638 572
16638 스압) 첫 스케일 피규어 제작기 [551] NieS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65802 1181
16637 심심한데 엄마집 금붕어 보고가라 [1273] ㅇㅇ(58.142) 10.14 111503 3118
16636 싱글벙글 우리집 메추리 2 (스압) [589] ㅇㅇ(211.204) 10.14 67618 997
16635 용사 지망생 [스압] [535] kimjaba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3 46592 1057
16634 [스압] 오징어게임 달고나 만들기 쓸때없이 고퀄 [752] 만들기장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3 85737 1573
16633 천사남 악마녀 1~10(완) [198] 김다리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2 55641 137
16632 [스압] 프론트맨 마스크 최종완성 [559] DBshotgu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2 64636 700
16630 에이브 전차병으로 군생활 한 썰.ssul [860] NSRepublic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1 61320 775
16629 장문) 군붕이 시절 조혈모세포 기증 후기.SSUL [464] Produe_Si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9 35948 687
16628 [사진보통] 아야진 스쿠버다이빙 수중필름사진 [161] 수중필름게이(121.160) 10.08 30574 151
16627 집근처 탐조 꾸준히 해야하는 이유 [스압] [418/1] 프로는운에맡기지않는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8 54527 451
16626 스압) 군대있으면서 아이패드로 [1062] RIflema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7 97456 1542
16625 스압) 8년간 그린 것들 보고갈래? [779] OYST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7 48660 653
16624 안녕 나는 상품권의 요정이야! [스압] [987] 멋진병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57969 1080
16623 아빠와 선풍기 [389] 우동닉ㅇㄱㄹ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50891 653
16622 (초스압) 쏠투 2박3일 속초-강릉바리 다녀왔다!!! [213] 찍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23969 112
16621 저렴하게 오징어게임 진행요원 코스프레 해봤다. [776/1] 레나천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95143 1508
16620 오토바이 도둑질한 촉법소년들 현장 검거했다 [981] 타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4 132503 1072
16619 토구 피규어 만들어 봤오 [542] 취미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2 49238 711
16618 스압) 베홀라 1915 모델건 토이 만들었서요 [312] 판버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1 31028 381
16616 20210926 익스트림룰즈 직관후기(스압).txt [201] LIMZ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30 32024 140
16615 [초스압] 새찍자 [332] ㅇU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30 30166 355
16614 단편) 머리없는 로봇과 완벽한 로봇 [511] 수석어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9 50375 490
16613 깐부치킨 광고를 찍은 할배와 이정재 보플 [1010] 뚜뚜뚜뚜뚜뚜뚜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9 186557 2742
16612 조혈모세포 기증한게 자랑 [1178] 초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62231 1426
16611 월간독갤 1호 : 문학이란 무엇인가 [526] 구천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29500 543
16610 오징어 게임 레전드 떴다 (feat. ㅁ재인 게임) [2255/1] ㅇㅇ(117.111) 09.27 226661 8617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