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수제 만두 - 외할머니의 사랑 (스압)

리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4.01.23 18:12:20
조회 39723 추천 233 댓글 213

만두. 나에게 있어서 만두는 참 특별한 음식이다. 나는 사실 돼지고기를 잘 먹지 않는다. 특유의 그 기름기와 돼지 향이 싫기 때문이다. 돼지 부위 중 가장 좋아하는 부위는 내장 부위를 구워 먹는 것 외에는 살코기에는 관심조차 없었다. 만두에 들어가는 고기는 대부분 돼지고기가 들어간다. 따라서 이런 나에게 있어 시중 판매하는 만두를 먹는 것은 어릴 때부터 곤욕이었다.(지금은 잘 처머금) 

 

외할머니께선 이런 내 습성을 잘 알고 계셨다. 아니 이건 내 습성이 아니라, 어머니도 돼지를 안 드시고 이모들도 다 돼지를 안 드신다. 나는 그 계통을 그대로 이어받았지 않나 싶다. (아버지는 가리는 것 없이 잘 드신다.) 어릴 때부터 나는 외할머니와 같이 생활한 적이 있었다. 그래서 할머니는 1년에 겨울 즈음에 만두를 직접 하신다.

 

만두 피도 밀가루를 사셔서 밀대로 밀어서 직접 만드신다. 그리고 만두에 들어가는 고기는 쇠고기를 넣고 속도 다 양념을 하셔서 만드신다. 즉 100% 수제 만두라는 것이다.

 

viewimage.php?id=2bb2df22&no=29bcc427b18a77a16fb3dab004c86b6f01720db71ffab164cd267cd522eae7dd42189fd13306062a15d7ea697a9e5e59f0b3df21d081

 

우리 집에 보내 준 만두와 밑 반찬이다. 어디 우리 집만 보내나? 큰이모 집과 막내 이모집에도 보낸다. 이렇게 손수 하시려면 굉장한 노고가 필요한 법이다. 

 

viewimage.php?id=2bb2df22&no=29bcc427b18a77a16fb3dab004c86b6f01720db71ffab164cd267cd522eae7dd42189fd13306062a15d7ec397a9a5c5c39b6094fbcd3

 

만두는 투박하다. 시중에 파는 만두처럼 정갈하고 작은 사이즈는 아니다. 왕 만두 수준으로 그렇게 큼직큼직하게 있다. 사실 어릴 땐 이 만두가 싫었다. 다른 이유는 없었다. 모양 때문에, 내가 원하는 모양은 고향만두와 같은 그런 모양을 원했었는데, 저 만두는 한 입에 먹기도 힘들고 더구나 저 만두는 거의 99% 만둣국으로 해 먹었기 때문에 싫었다. (크기도 엄청 커서 아이였던 내가 먹기에는 너무 뜨겁기도 했다.) 우리 집은 만두 먹자는 말은 만둣국 먹자는 말과 같았다.

 

할머니가 계실 때는 손칼국수를 비롯해 만두 등의 밀가루 음식들을 항상 집에서 빚어서 해 먹였다. 이상하게 나는 그 수제 음식들이 싫었다. 아무래도 밖에서의 인스턴트 음식에 길들여져서, 인스턴트 맛을 더 선호하지 않았나 싶다. 그래서 수제 수제비와 수제 칼국수, 만두 등을 먹는 날을 참 싫어했었다. 할머니가 고생하시는 것을 알기 때문에 찍소리는 못했다만...

viewimage.php?id=2bb2df22&no=29bcc427b18a77a16fb3dab004c86b6f01720db71ffab164cd267cd522eae7dd42189fd13306062a15d7eb3d2f98085c212da88e398c

 

20살을 넘겼을 무렵, 집보단 밖에서 음식을 먹을 때가 많았다. 그때 느꼈다. 밖에서 사 먹은 만둣국, 칼국수들이 속이 느끼하게 만든다는 사실을, 왜 어머니와 이모들이

 

만두는 엄마 꺼 말고는 밖에서 사 먹는 만두는 못 먹겠어.라고 말한 이유를 알았다.

 

자취를 시작하고 내가 요리를 해 보고, 그리고 밖에서 음식을 사 먹어 보면서 내 음식 관념은 많이 바뀌기 시작했었다.

viewimage.php?id=2bb2df22&no=29bcc427b18a77a16fb3dab004c86b6f01720db71ffab164cd267cd522eae7dd42189fd13306062a15d7bc6e78ca590c0dc5d527a457

 

분식집이나, 그런 냉동 만두와는 다른 맛이 있었다.

어찌 보면 참 투박하고 예쁘지 않은 만두지만...

피 하나하나에도 자식들이 잘 먹으니까 만든 할머니의 사랑의 맛을 알기 시작했다.

 

요리는 확실히 정성이 들어가야 한다는 것도,

그 정성이 가장 큰 조미료라는 것도,

 

viewimage.php?id=2bb2df22&no=29bcc427b18a77a16fb3dab004c86b6f01720db71ffab164cd267cd522eae7dd42189fd13306062a15d7ec6e26c8035d8697fefac110

 

어느 날 할머니의 만두를 먹으며,

만두 표피에 있는 할머니의 지문을 봤다. 이 만두를 쌌을 때 할머니께서 남기신 지문이겠다.

저 자국이야말로, 모정의 흔적이라는 것을...

 

괜스레 마음이 울컥해졌다.

그리고 이 까다로운 입이 원망스러웠다. 

 

viewimage.php?id=2bb2df22&no=29bcc427b18a77a16fb3dab004c86b6f01720db71ffab164cd267cd522eae7dd42189fd13306062a15d7e9687dca5c08883d91109da8

 

돼지고기도 아니고 쇠고기를 넣어서 만두를 하려면 비용도 만만치 않다.

만두 속도 알차고 가득 찼다.

 

느끼한 맛은 느껴지지 않은 고소한 맛이다.

조미료의 맛도 느껴지지 않는 재료가 뿜는 본연의 맛이다.

viewimage.php?id=2bb2df22&no=29bcc427b18a77a16fb3dab004c86b6f01720db71ffab164cd267cd522eae7dd42189fd13306062a15d7bd682b9a0e59c909b8417246

 

질 좋은 버섯, 당면, 잘게 다져진 고기, 조금씩 건드려지는 채소, 그리고 두부의 고소함도 느껴졌다. 과연 이 만두 속과 이 만두피를 한 집도 아니고 3집의 분량을 하는 할머니는 어떤 생각으로 만드셨을까,

 

viewimage.php?id=2bb2df22&no=29bcc427b18a77a16fb3dab004c86b6f01720db71ffab164cd267cd522eae7dd42189fd13306062a15d7bb6d2b9c0e0c90f9becc3ad0

 

나는 할머니께 전화를 했다.

 

왜 이렇게 많이 보냈어, 안 보내도 돼, 겨울에 힘들 텐데 뭐 하러 이렇게 만두를 해 저번에 김장도 해서 보냈잖아, 좀 쉰다고 이제 다신 음식 안 한다면서 뭘 또 했어.

 

에이 너희가 좋아하니까 그렇지, 너희가 맛있게 먹는 걸 생각하면서 음식 만드는 게 내 유일한 취미생활이잖아, 넌 또 입도 잴 까다로워서 만두도 어디 가서 못 먹을까 봐 할머니가 고기 두둑하게 넣어서 만들었어, 그래 이번 만두는 어때?

 

아 맛이야 뭐 최고지, 근데 할머니 나 이제 밖에서도 음식 잘 먹는다. 그니까 신경 안 써도 돼, 몸이나 건강했으면 좋겠어. 오래오래 사셔야지, 이런 힘 많이 들어가는 음식 하지 마 괜찮으니까.

 

괜찮아, 내 있을 때 많이 먹어놔라, 내 없으면 이제 이런 만두도 못 먹는다. 나는 너희가 음식 해 주고 이렇게 엄마 맛있어요, 할머니 맛있어요, 이런 말을 듣는 게 참 좋아, 우리 강아지 뭐 또 먹고 싶은 거 있으면 주저 없이 할미한테 말해.

 

괜스레 마음이 울먹해진다.

있을 때 많이 먹어놔라. 그 한마디가 뇌리에서 잊히지 않는다.

그저 자식들에게 먹을 것을 해 주고, 맛있다는 그 흔한 한마디에서 즐거움을 찾으시는 할머니.

 

저것이야말로, 어머니의 헌신적인 사랑을 나타내고 있었다.

 

수제만두, 이것은 할머니가 자식들을 생각하는 사랑 그 자체다.

 

할머니의 만두는 내게 교훈을 줬다.

 

할머니의 만두가 맛이 뛰어난 점도 크겠지만, 더 중요한 것은 정성과 사랑을 다한 음식은 음식의 객관적인 맛을 떠나서, 그 자체만으로도 최고의 음식이라는 점. 최고로 맛있는 음식이라는 점. 할머니의 만두를 먹을 때 맛만 있는 것이 아니라... 내 가슴을 뜨겁게 데워준다는 점. 그것이 할머니가 힘들게 한 음식의 이유라는 것도,

 

만두를 먹고 있었지만, 사실 할머니의 사랑을 먹고 있던 것이었다.

 

 나는 세 살배기도 알고 있는 그 당연한 교훈을 할머니의 만두를 통해 경험적으로 느꼈다. 그 경험을 깨달은 뒤, 까다로운 식성을 가지고 있는 나지만 밖에서나 남의 음식을 먹을 때, 절대로 티를 내지 않았다.

 

 앞으로 이 만두와 똑같은 맛을 낼 수 있는 만두는

내 살아생전에 다신 맛보지 못할 것이다.

 

맛있는 수제 만두, 안 먹어도 좋으니까, 할머니께서 오래오래 사셨으면 좋겠다.

이미 사랑의 만두는 충분하게 먹었으니, 그걸로 족하니까.

 



출처: 기타음식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233

고정닉 4

5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여자아이돌 통틀어 진정한 비주얼 센터라고 생각하는 멤버는? 운영자 22/05/23 - -
공지 힛갤 기념품 변경 안내 - 갤로그 배지, 갤러콘 [175] 운영자 21.06.14 20801 38
공지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604/1] 운영자 10.05.18 477893 217
17017 (스압) 혐오받는 여자마족 [227] 페이스북/태희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6 16533 128
17016 만두 스탬프 뿌리며 국토종주! (완)(스압) [114] 주토피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5 10043 109
17015 (스압) 똑딱이로 찍은 수중사진 보고가 - 카리브해 [85] 유동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5 10733 158
17011 홈마카세 첨 해봄 (완)(스압) [492] 97nam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4 41666 713
17010 9의 배수 판정법 (수학 있음) .manhwa [38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4 31910 520
17009 [옴니버스] 훈련병의 눈물 [스압] [188] vu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3 31276 280
17008 26살 첫차뽑았다 [989] 17세여고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3 87358 646
17007 오랫만에 좀 왕창 올려본다 [350] aaaa(118.41) 05.21 41727 276
17006 [제작] 미쿠냥 지우개 도장 타자기 만들기 [422] 판버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28167 548
17005 초등학생이 벌레로 썸타는 만화.manhwa [517] ㅇㅇ(58.228) 05.20 52756 509
17004 달과 낚시꾼 한 장 [스압] [164] 12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9 21745 229
17003 [스압] 아미보 210종 올클한거 시리즈별로 정리해서 올린다 [173] 님폰헚?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9 18347 189
17002 갑자기 여행 갔던 썰 [완][스압] [99] ㅇㅋ(125.247) 05.18 24001 113
17000 [스압] 찐따 히키 아저씨의 하루 ..cos (플레이엑스포) [3270/1] 『유동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8 264589 2086
16999 (스압) 플레이엑스포 후기만화 [523] 키위새사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7 43846 357
16998 [스압] 하츠네 미쿠 이타샤(이탄샤) 변천사 [489] 녹색섬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7 32471 309
16997 (스압) 시골 촌구석 솦붕이 서코 탐방기 [702] 모오오오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6 52255 682
16996 완결) 스압) 빻지티의 제주 바리 7일차!! (2/2) [85] 찍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6 12110 41
16995 [기부릴레이] 보육원에 여러가지 먹을거 기부함 [926] MBc9시뉴스(222.119) 05.14 50751 1494
16994 고시원셋 보싈? [726] ㅇㅇ(118.235) 05.13 85901 344
16993 [스압] 전형적인 풍경.jpg [337] Leaf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3 61578 283
16992 아마 디사갤에는 처음 올리는 컷이 많을거임 [204] 유스더유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2 43106 122
16991 [스압] 라프로익 증류소 투어 [98] 오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2 17482 70
16990 노량진에서 부산까지 12일동안 문워크로 걸어감 [677] ㅇㅇ(223.38) 05.11 81806 1223
16989 청와대 다녀옴 - 파트3 [552] ㅇㅇ(112.214) 05.11 42871 951
16988 레이를 5년동안 탔으니 거기에 대한 리뷰나 써봄. [1018] 푸리케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0 76284 449
16987 우주여행 [322] livingsta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0 27656 370
16986 찐따 히키 야순이의 복수..manhwa (완)(스압) [968] 김말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9 100325 1589
16985 어느 당뇨인의 독백 (어버이날 특선 만화) [583] Forbidden404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9 37375 662
16984 뉴-먹장어수조 (상) [455] 돌팔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7 55633 553
16983 [내출소] 대관람차가 이쁜곳 [스압] [114] 김계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6 22722 101
16982 [스압] 슈퍼 닌텐도 월드와 닌텐도 본사 간 후기 [523] 하얀당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6 55766 575
16981 [단편] 악몽과 총과 늑대와 복수 [174] 윈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5 24394 243
16980 방금 하디보이즈랑 썬더로사 만났다 ㅋㅋ [스압] [272] limz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4 40543 319
16979 영국 유붕이 1박2일 백패킹 - 캠핑편 [106] ㅇㅇ(86.31) 05.04 17002 82
16978 스압)모동숲) 스톡섬 [완] [232] 즐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3 33107 210
16977 [제작]키리코 날개 종이모형 감속&재개장 작업(스압) [182] 판버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3 19244 209
16976 재업)야붕이 문프 퇴임선물 준비했다 feat. 문코리타 mk2 인형 완성 [1623] 바른생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2 115381 4662
16974 [단편] 거인의 목구멍 [448] 미열1203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2 47918 495
16973 50mm 오후 저녁 스냅 사진 23장 [284] 여행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30 42755 229
16972 귀요미 커텐그라드 작업 완성 [스압] [117] 통통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9 21408 196
16971 (리뷰)〈스파이 패밀리〉가 개 쩔어주는.manhwa [791] 멤메머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9 76688 423
16970 스압) 월간위스키 4월호 [100] Le7el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8 20135 87
16969 초초초스압)미국 동부 맥주 여행기 [140] 명품맥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8 28124 151
16968 겉바속촉 파우치 만들기. [완][스압] [120] 가죽공예하는사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7 25252 94
16966 [스압] 2022.3주간의 오가사와라 여행 기록 [139] heeeey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7 16485 140
16965 우마무스메 메지로 맥퀸 제작기. [스압] [299] resinbo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6 40942 428
16964 [스압] 몬헌 그림 그렸던거 모음 [196] NM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6 30926 256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