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베트남 맞선여행 후기(스압)

배나온아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8.03.13 10:29:22
조회 90939 추천 376 댓글 566

- 베트남 맞선여행 후기

 


 




형들 반가워
한동안 잠수타고 열심히 일하다가 이래 혼자 늙어 죽을순 없지 하는 생각에 장모님의 나라 베트남 국제결혼을 생각하고 여기저기 사이트 및 카페 가입하고 사전 준비를 했지.
알아보다 보니 북부 하이퐁쪽 맞선장이 요즘 뜨는 곳이고 지역적 특성으로 한국인 비슷한 이미지의 처자들이 많긴 하지만 그 반대로 하이퐁 도선 하면 떠오르는 모습에 그쪽을 포기하고 호치민 및 남부지역 아가씨를 보기로 했어.
그래서 사이트 카페 보면서 나름 괜찮은 처자 몇명 찜해놓고 문의 하니까 내 프로필을 보내라고 하더라고.
참고로 난 30후반 4천중반 받는 평범한 아재야.
뭔 요구가 그마이 많은지 사진 이거뿐만 아니라 재산 관련해서 원천징수 등기부 차량등록증 범죄 혼인관계 이런거 사진찍어서 보냈어. 나중에 매칭되면 실제로 다 필요한 서류라고 하드라.
며칠뒤 연락이 왔는데 내가찜한 3명중 한명은 퇴짜맞고 2명 만나기로 하고 일단 경비 송금했어.
나름 양심은 있어서 19 20 이런 애들은 아니고 다 전문대 졸업이상 되는 처자들로.
참 경비는 비행기빼고 150.
그냥 여행한다 생각하고 안되면 간만에 벳남 간김에 가라오케, 마사지나 즐기고 올 요량이었지.
그리하여 부푼꿈을을 안고 장모님의 나라 베트남으로.



- 베트남 맞선여행 후기2

형들 반가워.

새벽에 잠시 짬내서 썼는데 많은 추천 & 댓글 주셔서 고마워.

이어서 써볼게.


앞에서 말했듯이 3명중 한명은 까이고 2명을 만나기로 하고 베트남으로 갔지.

물론 이중에서 우선순위가 있었어.

처음 만나기로 한 처자가 그 중 1번이었고 나머지는 그냥 만나보자 하는 생각으로.


공항에 도착하니 업체사장과 통역 그리고 젤 맘에 두었던 처자가 같이 마중나와 있더라고.

비행기에서 자다 나와서 부시시하고 머리도 좀 눌리고 이랬는데 왜 하필 같이 왔는지.

아! 근데

사진상에서 봤던 모습과는 완전 다른 모습의 처자더라고.

보통 사진으로 보는것이 잘나오는 경우가 많은데 내가 만난 처자는 실물이 훨씬 낫더라.

공항에서 가볍게 인사 나누고 근처의 커피숍으로 이동했어.

원래 계획이었다면 오늘은 그냥 숙소에서 쉬고 내일 만나는 걸로 알고 있었는데 처자 회사 휴가가 꼬이는 바람에 하루 일찍 오게 됐다고 하더라고.


여텀 커피숍에서 간단히 통성명 하고 어차피 프로필은 사전에 서로 받았다 보니 낯익은 사람 만나는. 우리 그냥 사진 받고 소개팅하는 그런 느낌.

간단한 호구조사부터 시작해서 이야기 꽃을 피워가는데 처자가 상당히 끌리더라.

이야기하는동안 눈 마주치면 계속 웃어주고 얼굴 빨개지고.

우리 어릴때 좋아하던 첫사랑 만났을 때 그랬던 것처럼 말이야.

한동안 잊고 있었던 그 느낌을 20년도 더 지나서 이곳 베트남에서 느끼게 될 줄이야.


현실적인 이야기도 했지. 왜 한국에 오는지 부터 해서 한국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는지. 혹시나 가족에게 돈을 보내거나 한국에 취업시킬 생각은 있는지 등.

그런 부분에서 딱부러지게 이야기 하더라구.

그러면서 자기 가족사 이야기를 첨보는 나한테 해주는데 아니 그게 쉽지 않은 일이기도 한데.

그러다보니 자연스레 이해되고 한편으로는 그럼에도 밝게 잘 자라고 혼자 알바하며 대학졸업해서 직장다니는게 대견스러워 보이더라.


2시간 정도 이야기를 하고 일단 이쯤에서 처자는 보내주자고 하더라구.

내일 출근때문에 이쯤에서 자리를 마무리 해야 된다고 사장이 그러드라고.

고향으로 돌아가는데도 몇 시간 걸린다고.

짧은 시간인데 좀 더 알아보고 같이 있고 싶었는데 보내야만 하는 내 맘이 아프더라.

물론 그건 상대방도 마찬가지였던거 같아.

자리 일어서서 나가기 전에 내가 먼저 악수를 청하니까 나보고 한마디 하더라.

see you again.

그래 당연하지.

see you again.




- 베트남 맞선여행 후기3

형들 반가워

동갤형들은 아직 국제결혼 생각할 나이대는 아닌거 같은데 많은 추천과 댓글 주셔서 감사.

별내용은 아닌거 같은데 쓰다보니 1편 2편 이제 3편까지 쓰게 되네.

지난일들 일기형식으로 쓰고 있는거였는데.

여텀 형들 원하는대로 계속 이어가볼게.


그렇게 첫 소개팅이 끝나고 숙소로 갔어.

피곤하기도 해서 그런지 샤워하고 누웠는데 잠시 잠들었어.

업체사장하고 통역이 같이 저녁먹자고 내방에 왔어.

식사하면서 그친구 이야기를 참 많이도 했어.

호감도 있고 만나볼 생각도 아니 어떻게보면 그 이상으로 발전할 수도 있을거 같은 느낌에.

근데 사장이 그러더라.

어차피 다른분 한분 더 만나보고 그리고 내가 추천하는 사람도 있으니 그분들 다 만나보고 결정해도 안늦다고.

나도 남자인지라 그런다고 했지.

첫 처자가 맘에는 있었지만 한편으로 150이나 주고와서 한사람만 보기는 좀 아깝다는 생각도 들었으니까.


다음날.

아침부터 껀터인지 하는 지방으로 이동했어.

한 4~5시간 걸린거 같았어.

차를 타고 가는 내내 어제 그 처자의 모습과 새롭게 만나게 될 처자는 어떨지 오버랩되는데 참 기분 묘하드라.

거기서 숙소로가서 밥먹고 잠시 쉬고 있으니까 사장이 왔더라고.

두번째 처자하고 가족들 다 같이 앞에 커피숍에서 기다리고 있다고.

잠깐동안 생각해봤지. 사진을 봤을땐 이쁘고 거기다 영어 한국어도 할 줄 안다고 하니 내심 기대도 했어.


그런데

커피숍에 도착해서 처자 모습을 보는 순간

이건 뽀샵을 해도 양심적으로 해야하는데 내가 본 계란형 미인은 어디가고 달덩이가 앉아있더라.

그순간 통역도 나보고 그러더라.

사진하고 사람이 틀려요.

멘붕은 왔지만 그래도 멀리까지 가족들과 함께 오셨으니 형식적인 소개 오고가고 5분도 안되서 생각해보고 연락드릴게요 하고 그 가족분들은 보냈어.

이때가 아마 오후 1시 조금 넘었을거야.


안되겠다 싶어 사장한테 이야기를 했지.

첨만난 처자집 가자. 먼거는 알겠는데 차든 비행기든 비용 다 내가 부담할테니 가서 한번만 더 만나보고 결정하자고.

근데 그러더라.

지금 현실적으로 다시 호치민까지 나가서 비행기를 탈 수도 없고 차로 이동하면 낼 아침에 도착이나 할지도 모른다.

도착한들 처자는 회사가야하고 넌 저녁비행기로 한국가야하고 만나지도 못하고 돌아올 수 밖에 없다.

깝깝하드라.

커피숍에서 그냥 맥주를 시켰어.

그순간 아무것도 못하는 아니 결정도 하지 못했던 내자신에게 너무 화가 나더라고.

3병쯤 마시고 나니

사장이 본인이 추천하는 처자도 저녁에 만나기로 약속잡았으니 나 믿고 일단 한번 더 보라고.




- 베트남 맞선여행 후기4

형들 반가워.

오늘 한편만 쓰고 내일 또 쓸까 싶었는데.

이게 별건 아닌데 저정도 분량 쓰는데도 한시간 넘게 걸리는거 같어.

퇴근하고 맥주한잔 마시며 적다보니 계속 적는다는게 쉽지는 않네.

낼 아침5시에 일나서 출근해야 하는데 벌써 뚱캔 5개째네 ㅠㅠ

계속 이어볼게


그래서 이제 오후 일정은 마무리하고 숙소로 돌아왔지.

참 이생각 저생각 다 나더라.

솔직히 처음 만난 처자 그 한방이 너무나 커서 그런지 온통 그생각 뿐이였던거 같어.


저녁쯤 되서 사장이 다시 왔더라.

처자 퇴근하고 곧 출발한다고 나보고 준비하라고.

추천한 이처자는 사이트에 몇번 게시물의 처자인지 어떻게 생겼는지 묻지도 않았어.

아니 물어볼 용기도 자신도 없었고.

그런걸 짐작했는지 사장이 브리핑 해주더라.

대학졸업하고 나름 전문직 계통에 취직해서 일하고 있고 나이는 어떻고 외모는 어떻다 하면서 사진을 보여주더라고.

얼핏 사진을 본든한 기억은 있는데 내 취향은 아닌듯해서 패스했던걸로 대충 생각나더라고.


아까 그 커피숍으로 다시 이동했어.

내가 도착하고 얼마지나지 않아 오토바이를 타고 오는 그녀를 보게 되었어.

헬멧을 벗는데 긴 생머리에 뽀얀 피부.

사진과는 다르게 귀염귀염한 얼굴까지. 참 이쁘더라.

딱 첫인상보고 사장하고 통역한테 이야기했지.

이 처자를 1번으로 호치민에서 봤으면 굳이 여기까지 올 필요가 없었을거라고.


그런 마음으로 처자와 마주하고 소개팅을 시작했어.

간단한 통성명부터 우리 소개팅 하듯이.

중간중간 말문이 막히면 사장이 아님 통역이 그 어색함 달래주기 위해서 농담도 하고.

참 처자도 이쁘고 말도 잘통하고 그쪽에서도 마음에 들어하는 눈치였지.


### 형들 내용이 짧아서 미안해. 이제 결말이 나오는 부분이라.




- 베트남 맞선여행 후기5

형들 반가워.

별 애기는 아닌거 같은데 형들 추천 그리고 댓글 보면서 많이 느끼고 반성하고 있어.

국제결혼이라는게 쉬운것도 아니고 내가 이런 경험을 했다고 해서 형들한테 너도 이렇게 해라 라고 말할 수 있는 처지는 아니지만.

보면서 이런 케이스도 있구나 그냥 편하게 생각해주면 좋겠어.

그리고 아마 이번이 맞선여행 후기는 마지막이 될건데 관심가져 주시고 해줘서 정말 고마워.

















앞편 이어쓰면

참 좋은 사람 만나서 재미있게 이야기 하면서 중간중간 통역과 사장이 감초역할 해줘서 재미있게 시간 보냈어.

근데.

그 설레임이랄까 아님 내 여자라는 확신이랄까 그런 감정이 전혀 들지 않더라.

참 이렇게 이쁘고 귀여운 여자가 내 눈앞에도 있는데.

그순간에도 내 머리속엔 see you again 이 말이 떠나지 않더라고.

사장한테 그랬어.

이 친구 정말 이쁘다. 어떻게보면 나한테 과분한 사람이고 그럼에도 좋은 감정줘서 고맙다.

근데 첫번째 처자 잊을 수가 없다. 아니 그냥 자꾸 생각난다.

그친구 놓치면 나 평생 후회할거 같다.

미안하지만 이 소개팅은 이쯤에서 끝내는게 좋을거 같다라고.

참 사람을 한두시간 보고 평가할 수는 없겠지만

그 한두시간의 느낌 혹은 감정이라는게 숨겨지진 않더라


그래서 그렇게 그녀를 보냈지.

맘속에 아쉬움과 설레임을 남겨둔채로.


다음날.

내가 한국으로 돌아가야 하는 그날이야.

컨터에서 호치민으로 돌아와서

짐 정리하고 돌아갈 시간이 되서

사장 통역 같이 저녁 먹으러 갔는데

그때 마침 첫번째 처자 통역한테 영상통화 오더라.

통역은 당황했고 나하고 사장 눈치만 보더라고.

원래는 내가 혼인 계약을 안해서 이런걸 해줄순 없는데 갑자기 영통이 오다보니 일단 받아보라고 하더라고.

근데 주위가 너무 시끄러워서 통역이 다시 받아서 메세지 보낸다고 하고 영통을 끝냈어.

사장도 당황하더라.

원래 이런 경우도 없었고

이런 상황이 생겨도 연결해 주지는 않는다고.

난 그녀를 잊을 수 없었고 다시 꼭 만나고 싶었어.

그리고 다시 만난다면 더이상은 그렇게 두지 않겠다고 다짐했어.

통역이 나보고 메세지를 보내라고 하기에 딱 한문장 적었어.

i will be back next month.

이게 맞는 표현인지는 모르겠지만 난 그냥 강한 의지에 표현이라고 알기에 그렇게 표현했어.

아니였다면 아임컴백 이렇게 했겠지.

답변이 난 당신이 온다면 언제까지라도 기다릴수 있어요.

그러니 꼭 저를 보러 다시 오세요 라고 보냈더라고.


나중에 사장이 잠시 화장실 간 사이에 통역이 나한테 그러드라.

첫날부터 계속 연락이 왔고 근데 자기도 그런 표현을 할 수 있는 처지가 아니다 보니 그랬다 하면서 메세지 온거를 쭉 보여주더라고.

그래서 그랬지.

됐다.

지금 당장은 아무것도 할 수 없지만.

다음에 들어오면 그녀는 내 약혼녀가 되어 있을거라고.

그럼에도 중간에서 마음써주고 여자 입장에서 잘되길 빌어준거 정말 고맙다고.


마무리가 뭔가 어색해서 형들 미안해.

한잔 먹고 쓰다보니 그럴 수도 있고.

아니면 그냥 손가락 가는데로 쓰다보니 그렇게 될 수도 있어.


난 조만간 그녀를 만나러 다시 베트남에 들어갈 예정이고

첫번째 만난 그녀도 나를 위해 며칠동안 휴가를 내고 나를 만나기로 했어.

내 바람이라면

여지껏 맞선여행 후기를 썼다면

이젠 연애후기 그리고 결혼후기를 이곳에 다시 쓰고 싶어.

형들 혹여나 우리가 잘 되면

그냥 인터넷상으로나마 축하한다고 따뜻한 말 한마디만 해주면 정말 고마울거 같어.


후기같지도 않은 후기 추천해주신 형들 정말 고맙고

다시 그녀를 만났을때

더 좋은 후기로 찾아올 수 있게 힘과 용기를 줬으면 좋겠어.

짧은 내용이지만 읽어주신 형들께

진심으로 고맙다는 말 하고 싶어.








출처: 여행-동남아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376

고정닉 86

165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이슈 [디시人터뷰] 유튜버 리나 '리나의 일상에 놀러오세요' 운영자 19.06.17 - -
설문 공개연애가 득보다 실이 많았던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19.06.18 - -
14594 ㅅㄹ_낙동강수계 관찰1 [282] 소리_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5.10 59581 314
14593 [히갤 만화] DCFU 망한 이유.manhwa (데이터 주의) [198] JIG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5.10 81276 224
14591 안녕하세요. 애니메이션 단편 제작해 보았습니다. [402] 어드벤쳐타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5.09 53537 757
14590 은하수를 찾아 떠난 2박 3일 [191] 놀러옴(175.198) 18.05.09 43796 565
14589 조혈모세포 (골수) 기증이 자랑 [414] ㅇㅇ(223.28) 18.05.08 62023 1429
14588 사기꾼 인실죶 상황전파하러옴 [1359] 롯테_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5.08 213848 3025
14587 초인전사 조선인민전대 the animation 2018 [976/5] 미스터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5.07 104054 262
14586 [가이브러쉬] 월간고갤 18년 5월호 [17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5.06 43379 406
14585 MG 제타플러스 C1 만들었다. 보고가주라 [168/1] 탈덕은없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5.05 38638 122
14584 앵) 부화일이 너무 빨라서 주인은 당황했다. [395] MSSC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5.04 78265 659
14583 舌詩 - 붓 세필로 적어보다. [232] 敎賢居士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5.04 47336 436
14582 자작 피규어 만들어 봤어요(스압) [385] Lilim11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5.03 57487 694
14581 자랑스런 4월의 탱갤 빌런들 [237] 심플(211.227) 18.05.03 70414 461
14580 니코니코 초회의 가서 소녀전선 파이브 세븐 코스 하고옴 (리뷰) [743] 레나천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5.02 85578 696
14578 병아리의 탄생 [약혐?] [295] 루나러브굿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5.01 74037 681
14577 중붕이 오락기 만들었다 [20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4.30 70361 461
14576 붕붕 타이포 만들어옴 [143] 파테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4.30 42532 163
14575 만화로 배우는 곤충의 진화 ~7, 8부 외골격의 장단점 ~ [391] 갈로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4.28 136522 1207
14574 클레이)완성했어 [235] 오에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4.27 43525 148
14573 [스압주의] 여름철 대비해서 선풍기 메타 만들어봤어!! [153] Schweartz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4.27 76968 83
14572 새끼 부엉이 주웠다 [768] ㄹㅇㅍㅌ(58.126) 18.04.26 151439 1592
14571 자취하면서 해먹은것들(이번엔 말많지롱) (스압) [202] 헤헤2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4.26 67173 306
14570 (초스압) 프린스 피규어 제작기 [310] PurpleHear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4.25 56412 708
14569 과제땜에 찍은 마카롱사진 (스압) [252] 지구의평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4.25 71353 511
14568 충주 모캠바리 후기 1부 [144] GenCh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4.24 42358 92
14567 (19) 그 아가씨의 짝사랑이야기 1~13화 -完- [401] 비뉘(180.190) 18.04.24 165680 290
14566 워터드래곤 산란 [232/1] 워레드게(175.223) 18.04.23 92571 402
14565 (스압) 와타시노 헤야 완성 [1047] 요우는부유해2.2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4.23 90105 1008
14564 스압) 리리엘쟝 완성했다아아아아아 외 [331] 회로터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4.21 45876 360
14563 스압) (양주)더 페이머스 그라우스(금뇌조)먹은 manhwa 외 [270] 식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4.20 64244 347
14562 [장문주의] 종이모형에 대해 알아보자 [259] 개나리꽃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4.20 50838 491
14561 마카롱갤을 어무이 떡으로 정화한닷 [323] 고냉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4.19 59415 461
14560 젖까면서 기타친영상 모아봄 [316] 젖프루시안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4.19 75600 164
14559 오늘 자다가 존나 병신가튼일을 겪었다.만화 [292] 백수탈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4.18 111513 1211
14558 사나이의 인도네시아 곤충 파충류 절지류 정글채집기 [259] 다정한흑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4.18 55421 546
14557 ☆혼자서 보컬,피아노,드럼,기타,베이스 치는 뮤직비디오 찍은게 자랑 [193/1] eskain111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4.17 29215 168
14556 (단편) 악마 -상,하- [스압] [316] 워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4.17 78624 267
14554 소울워커 메인테마 브금 피아노로 쳐봤어요! [350] v못세v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4.16 27646 335
14553 철혈 SP21 게이저 제작부터 코스프레까지(스압) [475] 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4.16 44418 427
14552 이리야빌런드릴 이리야 피규어제작 [543] 픽시(183.98) 18.04.14 58365 922
14551 만화로 배우는 곤충의 진화 ~ 4부 곤충이란 무엇인가 ~ [261] 갈로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4.13 105644 497
14550 스압/데이터주의) 키우지 못하는 대신 만들어 보았다. [158] HellCros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4.13 53989 263
14549 님들 유비소프트에서 선물이 왔어요 [353] 고래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4.12 100494 895
14547 게임 종료직전 사진들을 찾아보았다 [359] Jobles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4.11 177162 881
14546 씹스압] 소울 - 기부 - 워커 대란 정리글.jpg [982] 피르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4.11 73524 1571
14545 3월 탱념글 총정리 [298] ㅇㅇ(218.159) 18.04.10 77513 738
14544 단편) 어느 마녀의 소원 [673] 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4.10 80277 697
14543 개량디스커스 산란과 성장 [145] 얼음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4.09 40241 168
14542 만들다 때려쳤던 배트모빌 [190] 6D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4.09 54487 426
14541 남녀인권 싸움 출판 보고서 [3415/2] 카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4.07 613412 4219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