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부러진 나비 날개 수술기

머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8.08.06 10:28:11
조회 261785 추천 6,733 댓글 1,342




엊그저께 공원에서 나비 주웠다는 곤붕이다.

야외에서 나비를 관찰하다 보면 날개가 부러지거나 찢어져서 

더이상 날지 못하고 죽어가는 나비들을 심심찮게 볼 수 있을 텐데

그냥 죽게 내버려 두는 것도 물론 자연의 섭리이긴 하다만

살리고자 하면 살리지 못할 이유도 없기에

이렇게 나비 날개 고치는 법을 간략히 소개하고자 한다.




나비의 날개가 망가졌다함은 크게 세 가지 경우로 나눠보자면 다음과 같다.


1, 날개 일부가 부러진 경우

2. 날개 일부가 떨어져 나간 경우

3. 선천적 기형이나 우화 실패로 날개가 말려들어간 경우


오늘 소개할 방법은 1의 경우를 고치는 것으로

2와 3의 경우는 나중에 기회가 있다면 그때 소개해보도록 하겠다.






viewimage.php?id=24b3c323e6c6&no=24b0d769e1d32ca73fef80fa11d028314d28878c8e439571894d71b565e3c7c89d7e02a562ea28dcb8491643371b7109928faef696df83e3edb536ab64



환자와 막 조우했을 때 찍은 사진이다.

한 시민공원을 산책을 하고 있었는데 잔디밭 위에서 주황색의 무언가가 팔딱 거리고 있길래 뭐지 해서 봤더니 환자였다.

해당종은 암끝검은표범나비(Argyreus hyperbius)로 성적이형(Sexual dimorphism)이 크게 나타나는 종 중 하나인데,

이로 말미암아 볼 때, 환자는 암컷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참고로 말하자면, 본인이 해당 공원에서 몇 주 동안 관찰해본 바로는,

이곳에서 마주치는 암끝검은표범나비의 수컷과 암컷의 성비는 거의 8:2에 가까워서

해당 개체를 무사히 살려낸다면 이 공원의 암끝검은표범나비 개체수 유지에 도움이 될 것이 분명했다.






viewimage.php?id=24b3c323e6c6&no=24b0d769e1d32ca73fef80fa11d028314d28878c8e439571894d71b565e3c7c89d7e02a562ea28dcb8491643371b710992d2faa093ded1ebb8b536ab64


<object width=560 height=315><param name=movie value=https://www.youtube.com/v/9Uq1pewxNhQ?rel=0&version=3></object></div>



환자를 갓 포획했을 때의 모습이다.

무의미한 날갯짓을 하느라 상당히 지쳐 있다.

영상을 재생하면 들을 수 있겠지만, 주변에 물놀이를 즐기는 아이들이 상당히 많았다.

나비의 날개가 망가지는 이유야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날개 비늘이 상당히 떨어져 있는 점으로 봤을 때

누군가 해당 개체를 잡아서 가지고 놀다가 이런 사단이 일어나지 않았나 하는 짐작을 해본다.

좆간이 미안해 ㅠㅠ






viewimage.php?id=24b3c323e6c6&no=24b0d769e1d32ca73fef80fa11d028314d28878c8e439571894d71b565e3c7c89d7e02a562ea28dcb8491643371b71099281fcf4c28881e2edb536ab64



수술을 위해 집으로 데려가기 위해 마시던 아이스티를 원샷 때리고 그 안에 환자를 모신 모습.

임시방편으로 이런 플라스틱컵에 환자를 담았지만 사실 이런 용기에 나비를 담아두면 

흥분한 나비가 용기 내부에서 날갯짓을 하다가 날개가 용기벽에 부딪혀

날개를 더 찢어먹을 수도 있기 때문에 그닥 바람직하진 않다.






viewimage.php?id=24b3c323e6c6&no=24b0d769e1d32ca73fef80fa11d028314d28878c8e439571894d71b565e3c7c89d7e02a562ea28dcb8491643371b71099280f2f4978edceaefb536ab64



그래서 작은 지퍼백을 구해다 다시 환자를 담았다.

이렇게 지퍼백에 나비를 담아둔다면 날갯짓을 하다가

날개를 더 찢어먹는 일이 발생하지 않는다.




그럼 이제 수술을 시작해보자.






viewimage.php?id=24b3c323e6c6&no=24b0d769e1d32ca73fef80fa11d028314d28878c8e439571894d71b565e3c7c89d7e02a562ea6c8ee9271741341b7b0e91b99750dee312e3b6b1ee9bb9301c6e79



수술 준비물은 다음과 같다.


카드보드지

헌수건

베이비파우더(기타 입자가 고운 파우더류로 대체 가능)

순간접착제

굵은 철사(두꺼운 비닐 피막이 있는/세탁소 옷걸이로 대체 가능)

나무 이쑤시개

면봉

핀셋






viewimage.php?id=24b3c323e6c6&no=24b0d769e1d32ca73fef80fa11d028314d28878c8e439571894d71b565e3c7c89d7e02a562ea28dcb8491643371b71099286aaf694daddebedb536ab64



환자의 모습.

네발나비과에 속하는 나비답게 다리가 네 개 뿐인 것처럼 보이지만

자세히 보면 퇴화된 작은 앞다리 한 쌍을 볼 수 있다.






viewimage.php?id=24b3c323e6c6&no=24b0d769e1d32ca73fef80fa11d028314d28878c8e439571894d71b565e3c7c89d7e02a562ea28dcb8491643371b71099282f3f7958dd4b7bfb536ab64



환부를 자세히 찍어본 모습.

10mm 정도로 크게 찢어져 있었다.






viewimage.php?id=24b3c323e6c6&no=24b0d769e1d32ca73fef80fa11d028314d28878c8e439571894d71b565e3c7c89d7e02a562ea28dcb8491643371b7109928ef9fcc0de87ebedb536ab64



곤충의 날개에 있어서, 시맥(翅脈)은 날개를 지지하고 보강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시맥에 손상을 입은 곤충은 비행능력이 떨어지거나 사라지고 만다.


경험해본 바로는 나비들은 대개 앞날개 전연(앞가장자리, costa)에 위치한

아전연맥(subcosta vein)중실 상부를 감싼 경맥(radial vein)에 손상을 입으면 비행능력을 상실하는 듯 했다.

아무래도 비행 시 해당 부위에 부하가 가장 크게 걸리기 때문일 것이다.

오른쪽의 그림은 환자의 환부를 표시해본 것이다.

해당 그림은 수술 이후에 그려진 그림이며 한국나비시맥도감(손상규著)을 보고 그린 것이다.






viewimage.php?id=24b3c323e6c6&no=24b0d769e1d32ca73fef80fa11d028314d28878c8e439571894d71b565e3c7c89d7e02a562ea28dcb8491643371b71099280fdfd91dcd5e0eeb536ab64



환부를 충분히 덮을 수 있는 크기로 카드보드지를 제단하자.






viewimage.php?id=24b3c323e6c6&no=24b0d769e1d32ca73fef80fa11d028314d28878c8e439571894d71b565e3c7c89d7e02a562ea28dcb8491643371b71099282f3f3c18edce7ebb536ab64



미리 카드보드지를 제단해놔야 수술시간을 단축할 수 있어서

환자가 받게 될 부담 또한 줄일 수 있게 된다.






viewimage.php?id=24b3c323e6c6&no=24b0d769e1d32ca73fef80fa11d028314d28878c8e439571894d71b565e3c7c89d7e02a562ea28dcb8491643371b7109928eafa7c28ad0e4bab536ab64



수술 직전 환자의 모습.






viewimage.php?id=24b3c323e6c6&no=24b0d769e1d32ca73fef80fa11d028314d28878c8e439571894d71b565e3c7c89d7e02a562ea28dcb8491643371b71099286f2f090dcdce7b8b536ab64



헌수건을 두툼하게 포갠 후

그 위에 환자를 올려놓고

굵은 철사로 사진과 같이 환자의 몸을 고정하고

환자가 큰 부담을 느끼지 않을 만한 무게의 사물(본인은 수정테이프를 이용했다)을 철사 위에 올려 환자를 제압한다.


헌수건을 깔아둠으로써 환자가 철사의 하중을 완하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날개에 접착제를 바를 때 혹시나 접착제가 새서 날개와 붙게 되더라도

다른 물질에 비해 쉽게 떼어낼 수 있기 때문에 헌수건을 사용한다.


환자를 고정할 때 환자의 다리가 꺾여있지 않도록 주의하자.

아무렇게나 대충 고정하고 수술해서 날개를 고쳐내도 다리가 부러져서

날개병신에서 다리병신으로 환부가 바뀔 수도 있기 때문이다.


또한 앞날개와 뒷날개가 겹쳐있지 않도록 날개를 제대로 펴놓고 수술하도록 하자.

접착제 때문에 앞날개와 뒷날개가 붙어버릴 수도 있기 때문이다.

 





viewimage.php?id=24b3c323e6c6&no=24b0d769e1d32ca73fef80fa11d028314d28878c8e439571894d71b565e3c7c89d7e02a562ea28dcb8491643371b710992d5adfdc5d5d7b1b9b536ab64



접착제를 붙이기 전에 날개를 정렬하자.


환자의 머리 위에 검은 종이 쪼가리를 올려둔 건

고인, 아니 고충(故蟲)으로 만들어버리겠다는 의지의 표상이 아니다.

이렇게 환자의 시야를 어둡게 하면 구속된 환자가 안정감을 느껴

덜 발악해서 수술이 수월해지기 때문이다.






viewimage.php?id=24b3c323e6c6&no=24b0d769e1d32ca73fef80fa11d028314d28878c8e439571894d71b565e3c7c89d7e02a562ea28dcb8491643371b7109928fa8a095d980b4efb536ab64



나무 이쑤시개에 접착제를 발라 날개에 접착제를 도포하자.

나무 이쑤시개를 쓰는 까닭은 우선 표면적이 작고,

소재 특성상 접착제가 발라져 있어도 나비 날개와 덜 달라붙기 때문이다.





 

viewimage.php?id=24b3c323e6c6&no=24b0d769e1d32ca73fef80fa11d028314d28878c8e439571894d71b565e3c7c89d7e02a562ea28dcb8491643371b71099286fffc9588d3e4bdb536ab64



그리고 재단해놓은 카드보드지를 붙이자.

한 번 올리면 떨어지지 않기 때문에 신중하게 작업해야 한다.






viewimage.php?id=24b3c323e6c6&no=24b0d769e1d32ca73fef80fa11d028314d28878c8e439571894d71b565e3c7c89d7e02a562ea28dcb8491643371b71099283a9f495ded3b0eeb536ab64



카드보드지를 살짝 눌러 접착제가 카드보드지 부착면 전체에 스며들 수 있도록 하자.






viewimage.php?id=24b3c323e6c6&no=24b0d769e1d32ca73fef80fa11d028314d28878c8e439571894d71b565e3c7c89d7e02a562ea28dcb8491643371b71099283fda3c78fd6e0efb536ab64



접착제가 마를 시간을 충분히 두고 나서

수술 부위에 베이비파우더를 도포한다.






viewimage.php?id=24b3c323e6c6&no=24b0d769e1d32ca73fef80fa11d028314d28878c8e439571894d71b565e3c7c89d7e02a562ea28dcb8491643371b71099285fdf4c2d9d4b7eab536ab64



혹시나마 접착제가 덜 굳어있다면 날개가 반대쪽 날개나 뒷날개와 붙어버릴 수도 있는데

베이비파우더를 뿌리면 덜 굳은 접착제에 베이비파우더가 붙어 접착력을 제거한다.

베이비파우더는 잔여 접착제 때문에 날개가 붙어버리는 그런 사태를 방지하게끔 하는 일종의 보험인 셈이다.






viewimage.php?id=24b3c323e6c6&no=24b0d769e1d32ca73fef80fa11d028314d28878c8e439571894d71b565e3c7c89d7e02a562ea28dcb8491643371b7109928faaf0c0dcddb4e8b536ab64



면봉으로 베이비파우더를 다시 걷어주면...






viewimage.php?id=24b3c323e6c6&no=24b0d769e1d32ca73fef80fa11d028314d28878c8e439571894d71b565e3c7c89d7e02a562ea28dcb8491643371b7109928ffff091d9d1e0eeb536ab64


viewimage.php?id=24b3c323e6c6&no=24b0d769e1d32ca73fef80fa11d028314d28878c8e439571894d71b565e3c7c89d7e02a562ea28dcb8491643371b7109928efaa6918ed0b1ecb536ab64



수술이 끝났다!

수건 보풀이 살짝 붙어버려 눈에 좀 거슬리긴 하지만 비행에는 지장이 없을 것이다.






<object width=560 height=315><param name=movie value=https://www.youtube.com/v/vhNQHQfg2SE?rel=0&version=3></object></div>



수술 직후 날개를 움직이는 모습이다.

우리의 환자는 절대 안정이고 나발이고 그냥 빨리 날아가고 싶은가 보다.

카드보드지가 환부를 확실히 고정해서 첫 번째 동영상과 비교해보면

이제 날갯짓을 해도 날개가 접히지 않는다는 것이 확실하다.






viewimage.php?id=24b3c323e6c6&no=24b0d769e1d32ca73fef80fa11d028314d28878c8e439571894d71b565e3c7c89d7e02a562ea28dcb8491643371b710992d5a8f795dcd4b0e3b52cb564


<object width=560 height=315><param name=movie value=https://www.youtube.com/v/Erb49dXttRg?rel=0&version=3></object></div>



5분 내외의 수술이 끝났을 때는 이미 밤이 깊어

수술 받느라 고생했을 환자의 영양을 챙겨주고 한숨 푹 재운 후

날이 밝으면 풀어주기로 했다.






viewimage.php?id=24b3c323e6c6&no=24b0d769e1d32ca73fef80fa11d028314d28878c8e439571894d71b565e3c7c89d7e02a562ea28dcb8491643371b710992d7aaf7918ad5ebedb536ab64



그리고 다음날 아침.

과연 우리의 환자는 다시 날아오를 수 있을 것일까?

그 결말은 아래 영상을 통해 확인해보자.































<object width=560 height=315><param name=movie value=https://www.youtube.com/v/pDhq-4cVnOw?rel=0&version=3></object></div>



응 잘가~


이상으로 부러진 나비 날개 수술기를 마치고자 한다.

대충 쓰고 끝내려고 했는데 생각보다 글이 길어져 글 쓰는데 시간이 걸렸지만

이 글을 읽은 곤붕이들 중 몇몇은 이제 더이상 다친 나비를 그냥 지나치지 않으리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


이제부터라도 

길을 걷다가 날개가 부러져 날지 못하는 나비를 보면

집에 데려와 치료하고 배를 채워 다시 날려보내줄 수 있는,

그런 가슴 뜨거운 곤붕이가 되보는 건 어떨까?













출처: 곤충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6,733

고정닉 1,405

65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타투가 보기 싫어 지우고 싶은 스타는? 운영자 22/09/26 - -
이슈 [디시人터뷰] '트리 오브 세이비어M' 김학규 대표를 만나다 운영자 22/09/23 - -
공지 힛갤 기념품 변경 안내 - 갤로그 배지, 갤러콘 [203] 운영자 21.06.14 34664 43
공지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671/1] 운영자 10.05.18 490235 223
17209 학생덜...탑건...만들어왔어,,,보구가,,,, [315] 애긔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45578 471
17208 켄고가 간다 2편 - 공주 [스압] [68] 켄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6645 29
17207 (장문)집에서 럼(=럼주)을 만들어보자 [159] 주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17170 316
17206 끝물에 접어든 새비재 은하수 보고가요 (스압) [95] 놀러옴(220.79) 09.22 12034 100
17205 3호전차 J형 "아프리카 군단" 만들어봤어 [113] HMC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13971 157
17204 나의 약물중독 치료기 [1362] 박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84103 1448
17203 명방 3d 팬 트레일러 만들어봤음 (데이터주의) [154] 사르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14324 135
17202 뒤지게 오래걸린 풀스케일 베르사유의정원 [20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32557 299
17201 20220912 ~ 16 5일간의 전국일주 [140] 대차매니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13532 49
17200 예전에 그린 새 그림 [209] RUR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9 21411 255
17199 20대 중붕이 방 보구가 [730] 하루카남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9 49826 392
17198 그레이스 피규어 제작 14일차 -완- [416] Sha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55851 876
17197 결혼하러 간 우크라이나 여행 후기 1 [919] 두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108992 893
17196 스압) DIY SFF케이스 제작 및 조립 후기 [169] 똑똑한멍청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16862 99
17195 (스압)카라반을 만들어보자! [214] HKH(121.166) 09.15 35842 186
17194 진짜 뒤지게 늦은 서울코믹월드 후기 망가 [568] 불효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68498 349
17193 한복 그림(스크래치/홍천기 김유정)(스압) [169] bittersweet(115.91) 09.14 22376 305
17192 조혈모세포 기증 후기 [43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25739 599
17191 [스압][투어후기] 1,475km [136] 커피는Starbuck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3 24093 144
17190 (스압) 식봉트럭 탄생까지의 긴 여정 [428] 엣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3 31372 349
17189 (스압) 어린왕자 그랑 푀 에나멜 다이얼 시계 만들기 Part.2 [114] watchwik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2 21483 176
17188 아버지랑 낙동강종주 1일차(부산~남지)(스압) [97] 칰보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18297 124
17187 힌남노와 함께한 제주도 여행-1[일반편](11pic) [80] 디지털휴지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9 25952 55
17186 판타지 한컷 스토리 -이야기 차원- [스압] [105] A.Shipwrigh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8 19124 193
17185 힛갤간 썰만화가 드라마로 만들어져서 방영되는 썰.manhwa [316] Empir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8 51330 445
17184 1/64 모나코GP 헤어핀 디오라마 만들어왔어(스압) [168] 주_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7 19150 359
17183 (스압,단편)전학을 가서 여자애랑 서핑을 해보는.manhwa [241] ㄴ비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7 27865 203
17182 늦었지만 수수로 생일기념 [지우개도장][스압] [19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6 24693 392
17181 오창 자이로콥터 베이스 완성(스압) [87] ㅇㅇ(175.207) 09.06 18944 151
17179 전함 프린스 오브 웨일즈 창작해왔다 [230] 레고전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5 21360 402
17178 진짜 무지성 포르투갈 여행기 1~11(완) [104] Lazyky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3 24371 86
17177 바다에서 야나홀 낚는 만화 (완)(스압) [575] 준한준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2 91827 1580
17176 유즈 전용무기 [485] Cocopomme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2 46335 437
17175 주말 짧탐, 몇개의 움짤 [스압] [76] ㅇU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1 14234 78
17174 영국 케장판 성지 후기 (3) (런던 3,4일차 + 엔딩 세븐시스터즈) [176] 업사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1 19652 93
17173 (스압) 9박 10일 느긋한 전국여행 다녀왔습니다. [94] 어윤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31 19054 85
17172 연습 단편 / 소녀의 그림 [10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31 18347 89
17170 [스압] 최근 촬영한 키보드 사진 [459] markerchu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30 44720 162
17169 (장문)쌀가루로 막걸리, 청주, 소주를 만들어보자 [169/1] 주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9 26569 378
17168 블루아카이브 소라사키 히나 이타샤 출고완료 [743] 푸리케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9 44572 337
17165 아래층 아저씨 만화 24(완결).manhwa [336] 머스크메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6 60006 346
17164 [나의사진] 사진같은 쓸데 없는거에 시간 투자 하지 마라 [279] mant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6 29319 403
17163 유행에 유난떠는 대한민국.MANWHA [1539] 망상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5 98461 818
17162 이번주 섭취일기 (Z24-120) [스압] [182] 체르마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5 32075 147
17161 글렌모렌지 증류소 방문기 [스압] [76] 라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4 18537 91
17160 [Z6ii]오가사와라제도 치치지마에서 촬영한 석양 [102] heeeey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4 13900 84
17159 [OMNIVUS] 벨튀의 왕 [149] ssv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3 31779 328
17158 스압주의)나의 바이크 역사 [535] 세하와호순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3 23414 27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