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요도끊긴 고양이 통장털어 살린 후기

ㅇㅇ(14.44) 02-23 09:46:02
조회 98727 추천 2,567 댓글 2,011


요도끊긴 고양이 통장털어 살린 후기 - 01



안녕


옛날부터 우리 둘째 주워다가 살린 거 자랑하고 싶었는데 마침 오늘 시간 나서 쓰려고 해.



냥갤 한동안 엄청 열심히 눈팅하고 살다가 요새는 사는 게 바빠져서 안해서 잘 모르겠지만

둘째놈 같은 고양이는 잘 없는 거 같아서

혹시나 나 같은 일 생길 수도 있는 집사들한테 도움이 될까 싶어서 쓰는 거야.


물론 내가 좀 관종이고 둘째놈 자랑하고 싶어서 쓰는 것도 맞음ㅋㅋㅋㅋ


생각보다 길어져서 나눠서 글 올릴게.

참고로 이 이야기에 관련된 병원은 공개하지 않을거야. 그건 이해 부탁해.




우리 둘째놈은 비오는 날 주웠는데


2개월에서 3개월쯤 되어보이는 아깽이가 돌로 만든 담벼락 사이에서 울고 있어서 데리고 왔어.


비에 다 젖어서 다리도 절고 있었고 주변에 다른 고양이들 옆에 놔둬도 어른 고양이들이 다 피하고 도망가는 바람에

내가 데려와서 씻기고 치료시켜서 입양보낼 생각이었어.


집에 이미 고양이가 있는데다가 그 고양이는 다른 고양이를 너무 무서워하는 천하의 소심쟁이에 외동으로 사랑받은 공주님이라 어쩔 수 없었음.


그 때 데리고 왔을 때 꼴이 이랬어.






집에 데리고 와서 씻기고 사료도 먹였는데 큰 일은 보는 데 소변은 안싸는 거야.


이상하다 싶긴 했지만 그냥 넘겼고 우선은 다리를 절어서 전염병이랑 등등 검사하려고 병원에 데려갔지 



급한대로 이름은 대남교차로에서 주워와서 대남이로 지었음. 다들 대한남아 줄인말이냐고 하는데 그냥 대남교차로에서 주워서임 ㅇㅇ


범백 없고 전염병 없고 건강하고, 다리는 금이 갔지만 괜찮다고 해서 접종 시키려고 했었는데

혹시나 싶어서 소변을 안싸는데 한 번만 확인해 달라고 했지. 




그리고 검사 했는데 배 안이 엑스레이로 잘 안보여서 개복을 해야 할 거 같다는 진단 받았고

바로 수술대 위에 올라갔는데


얼마 안가서 원장이 호출하더니 요도가 끊겼고 큰 수술이 될 거고 당연히 돈이 많이 들 거다.

길에서 주워온 애인데 수술을 계속 진행할 건지 아니면 배 닫고 안락사를 시킬 건지 선택해야한다. 그러더라고



대남이는 이미 개복 상태로 수술대 위에 올라와 있는데 차마 안락사를 시키겠다는 말을 못하겠어서 수술 진행 시켰고 수술은 나름 잘됐다고 그랬음.


나는 그 때 무직이긴 했지만 2개월 뒤부터 월급이 들어올 예정이었고, 동생은 돈을 벌고 있는 중이라서 가능한 일이었고

수술비 입원비 치료비 감당하느라 할부지옥에 빠져서 1년을 고생함.




 

첫번째 수술하고 면회가서 찍은 거임. 이미 예쁜 얼굴ㅋㅋㅋ



끊긴 요도 봉합시키고 카테터 시술 하고 2주 정도 입원해 있었고 매일 보러 다녔어.

식탐이 어마어마해서 이 새끼는 무조건 살겠다 싶었고 이때까지만 해도 생색내면서 입양시킬 생각 중이었음





시간 지나서 카테터를 빼고 이제 오줌 잘 싸는지만 확인하고 퇴원하면 된다고 해서 룰루랄라 하고 있었는데

응, 오줌 못 쌈. 재수술 들어감. 




그래서 재수술하고 면회가서 찍은 사진이 이거.



대남이 새끼 병원에서 제일 잘 먹는 고양이 1위였고 덕분에 다시 퇴원의 희망이 생겼지.

참고로 재수술까지 비용이 220만원 정도 들었고 덕분에 별명은 대출이로 확정




그리고 다시 카테터 빼고 하루를 지켜보는데 결론적으로 또 수술 실패.


병원에서 전화와서 또 오줌을 못싸고 있다고 했고, 애견미용하는 지인이 다른 병원을 추천해주더라고.

자기가 아는 한 외과수술 가장 잘 하는 의사선생님을 추천해줬는데, 솔직히 나는 그 병원으로 가지 않고 다니는 병원에서 해결하려고 했었어.


이 병원에서 이미 두 번이나 배를 열었으니 다른 곳에 가는 건 불안하기도 했거든.



그런데 병원 원장이 현재 가능한 수술법이라고 하면서

주변 다른 피부를 인위적으로 절개해서 다른 곳으로 오줌을 쌀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을 하는데

말하는 느낌이 지금까지 제대로 해 본적이 없는 수술인 것 같았고,

더이상 원장이고 병원이고 믿을 수 없다고 판단이 들어서 병원을 옮기기로 결정했어.



옮긴 병원은 내가 사는 곳에서 좀 멀었고, 택시 타고 가는데 솔직히 마음이 너무 힘들더라.



그 때가 한여름이었는데 대남이 인생에서 느끼는 마지막 여름 더위일 거 같았고 대남이가 마지막으로 보는 햇빛일 거 같았어.

장마철 비올 때 데려와서 우리집에 하룻밤밖에 안있엇고 한 달을 병원에만 있다가 이렇게 죽게 되는 건가 싶었거든.


대남이도 야옹 소리 한 번 못내고 이동장 안에 쓰러져서 눈만 꿈뻑이고 있었고

나도 너무 힘들어서 진짜 울고 싶더라고.

오죽하면 택시 기사님이 나보고 힘내라고, 고양이 괜찮을 거니까 너무 걱정말라고, 주인이 힘을 내야한다고 위로를 해주실 정도였음.



그렇게 두 번째 병원으로 옮겼어.




요도끊긴 고양이 통장털어 살린 후기 02 (끗)


두번째 병원에 울면서 도착한 이야기.




지인이 미리 연락을 줬어서 감사하게도 의사 선생님이 미리 대남이 상태를 알고 계신 상태로 나를 기다려주고 계셨고

덕분에 바로 진료를 받았는데 상태는 생각보다 더 심각했어.



부어있는 엉덩이를 누르니까 피부에서 물이 나왔는데 그게 소변이었어.


요도는 이미 끊겨있는 상태였고, 덕분에 몸 안에 소변이 꽉 차서 피부 밖으로 나올 정도였던 거야.



의사 선생님이 지금 당장 수술부터 하는 거 말고는 방법 없다고 말씀하시면서 바로 대남이 데리고 수술장으로 들어가셨어.


수술장으로 들어가시면서도 수술은 해보겠지만 죽을 가능성이 훨씬 높으니 너무 기대하지 말라고 하셨어.



나중에 알고 보니까 사실 상태가 많이 나쁘거나 하면 안락사를 권하시려고 했는데

내가 너무 힘없이 불쌍하게 울먹거리고 있어서 안타까우셨대.



수술은 다행히도 성공했고, 대남이는 산소 주입되는 특별 관리 케이지에 있었는데 사람을 너무 좋아해서 간호사가 안고 다님 ㅋㅋㅋㅋㅋ

의사 선생님 품에서 애교도 부리고 병원에서 온갖 사랑을 받으며 입원해 있었어.

(참고로 지금은 병원 극혐함. 의사쌤한테 하악질하고 으르렁거리고 쌍욕해서 의사쌤 상처받음ㅋㅋㅋ)



(수술 끝나고 병원에서 보내준 사진.

몸에 있던 소변 다 빼내고 해서 엉덩이랑 뒷다리랑 다 젖어 있는 거야. )




의사 선생님께 물어보니 대남이는 교통사고를 당했던 것 같고, 바퀴나 그런 데 부딪히면서 생긴 내부충격으로 인해서 요도가 끊긴 것 같다고 하셨어.

교통 사고 당한 개들 중에서 그런 경우가 종종 있나봐.

고양이는 이런 경우에 사람에게 발견되서 병원까지 오는 경우가 거의 없는데 대남이는 운이 좋은 편이었다고 그러시더라.



대남이는 식욕이 좋고 살려는 의지도 무척 강한 스타일이었고, 병원에서도 심하게 잘 먹었어ㅋㅋㅋ

심지어 넥카라 하고도 열정의 그루밍을 쉬지 않고 할 정도ㅋㅋ



입원 2주 후에 카테터를 빼고도 소변이 잘 나왔고 퇴원해서 드디어 한달 반만에 우리집으로 다시 돌아왔어.





(집에 데려왔을 때 수술자국이야. 너무 적나라하지 않은 걸로 골랐음)







우선은 방 안에 케이지 만들어서 따로 있었는데 놀라운 식욕과 활동력을 자랑했고,


첫째는 매우 불쾌해했지만 어쩔 수 없이 케이지 해체하고 지내기로 했어.  





그런데 진짜 힘들더라.


수술하고 나서도 소변 조절을 못해서 계속 소변을 흘리고 다녀서 매일 이불빨래를 해야했어.


내 방 이불, 요, 부모님 침대까지 남아나는 게 없었고,

처음에는 수건을 깔아서 방어하다가 실패하고 결국 애 키우는 집에서 기저귀 갈 때 오줌공격 대비용으로 쓴다는 방수요를 깔아서 썼어.

잘 때마다 바스락 거리고 아주 좋드라ㅋㅋㅋㅋㅋ


아침저녁으로 시간 맞춰서 항생제 먹이고 수술자국 소독해주고 이불빨래하고 소변 잘 싸는지 확인하고...


그 때 반백수였던 나는 하루종일 대남이 옆에서 대남이만 케어해야 하는 상황이어서 스트레스 최고치를 찍으면서

육아방침이 다른 나와 동생은 맨날 싸우고 첫째 고양이는 첫째대로 스트레스 받고


진짜 제일 힘들었던 시절이었어ㅠ



그런데 또 문제가 생기기 시작했어.


대남이가 점점 다른 곳으로 소변을 싸기 시작했어.



의사 선생님이 원래 싸는 오줌구멍에 요도를 당겨서 연결해놨는데, 거기가 아니라 개복한 수술자국 가운데에서 오줌이 나오기 시작했어.

그리고 조금씩 짓무르고 피가 섞인 오줌이 계속 나오더라.


처음에는 소독을 하고 관리해주면서 아물기를 바랬는데 수술자국 중 한 곳에 점점 더 오줌이 많이 새어나왔고

다시 병원으로 갈 수 밖에 없었어.



확인을 해보니 대남이 요도가 그걸 출구로 쓰겠다고 결정을 해버린 상태였고ㅠ

의사 선생님이 연결해서 만들어 준 길은 쓸모가 없어져 버렸지..


사람으로 치면 배꼽 아래 즈음에 오줌구멍이 생겨버린 거야.



연결했던 요도는 세 번의 수술을 하면서 결국 제 기능을 못하게 되었고 방광에 연결된 아주 짧은 요도만 살아 남은 거였어.


그러니까 방광 거의 바로 아래에 오줌구멍이 있는 셈이었어.



(배 밑에부분에 있는 게 오줌구멍이야. 수술하면서 구멍이 넓어짐)



어쩔 수 없이 대남이가 선택한 오줌구멍을 얼마 남지 않은 요도와 연결시키는 수술을 또 해야했어.



이미 수술을 세 번이나 해서 의사 선생님도 수술을 최대한 미루려고 했지만

오줌이 계속 새어 나오고 있는 상황이라 방법이 없었어.


퇴원한지 한 달여만에 네 번째 수술을 했고, 수술은 성공해서 지금까지 새로 만든 오줌구멍으로 잘 싸고 있어.



신기한 건 어느 순간 오줌구멍 사이로 근육이 생겨서 개폐가 가능해져서 소변을 조절할 수 있게 된 거야.


덕분에 우리도 방수요에서 탈출할 수 있었어ㅠ



대남이는 첫 예방접종을 맞을 때 즈음에 곰팡이 피부염에 걸려서 모두를 엿먹이기도 했었지만 지금은 잘 지내고 있어.




처음 두 번 수술을 하면서 땅콩을 분실했고 (진짜 분실임. 중간에 신체 부위가 갑자기 부풀어 오르면 땅콩일 수 있으니 꼭 병원으로 오라고 했었음ㅋㅋ)


계속된 수술과 카테터 시술로 신장에 부담이 많이 가서 신장에 결석도 있어.


그래도 저녁마다 사료에 물 섞어서 주면서 여러 개 있던 결석들이 거의 다 없어지고 큰 거 하나만 남아있는 상태야.

방광은 정상이고, 식탐은 여전하고 굉장히 해맑음.


결석 때문인지 여름이 되면 항상 오줌에 피가 섞여서 병원에 가고 있지만 덕분에 해마다 초음파 검사 정기적으로 하고 있음.

이번 여름에는 피가 안나와 초음파 검사만 할 수 있기를 기도하고 있어.



올해 피검사를 했는데 수술을 많이 해서 혈관에 변형이 왔는지 혈관이 잘 안보여서 좀 애를 먹긴 했지만 대부분의 수치가 정상이야.

췌장 수치가 조금 높은 편이라 조심하고 있어.


고기도 잘 안먹이는데 왜 그런지 알 수가 없지만 여튼 고기나 기름진 거 안먹이려고 신경쓰는 중.









6년만 건강하게 살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벌써 5살이 되었어.



이제 첫째랑도 나름 사이가 좋고, 온가족한테 사랑받고 살아. 우리집 개그담당이야ㅋㅋㅋ



첫째는 진짜 너무 얌전하고 착하고 머리가 좋아서 사고 한 번 안치고 살고 있는데 대남이는....


너무 잘 뛰어 놀아서 뒷발에 굳은 살이 생겨서 털도 없음 ㅋㅋㅋㅋㅋ  피부병인줄 알고 병원 갔다가 굳은 살 판정 받고 급분노 ㅋㅋㅋㅋㅋㅋ


사고도 소소하게 잘 치고 있어.

화분을 깬다던가.... 후라이팬 닦은 휴지를 먹는다던가...

밤마다 우앵우앵 소리를 지르며 뛰어나닌다던가.. 붙박이장을 스스로 열고 간식을 털어먹는다던가...

3일에 한 번씩 똥스키를 탄다던가... 화장실에 얼굴만 집어넣고 엉덩이는 밖에다 두고 오줌을 싼다던가...



물론 지금도 소변을 조금 지릴 때도 있고, 심지어 싫다는데 계속 안으려고 하면 오줌싸고 도망가기도 해

그래서 그런지 몸에서 냄새도 좀 남...



전신마취를 네 번이나 해서 그런지 약간 어설프고 머리도 좀 나쁘긴 한데 그래도 예쁘고 웃기니까 괜찮아ㅋㅋ


동물은 멍충망충해야 키우는 재미가 있지 라는 마음으로 사는 중.




대남이는 이렇게 네 번이나 수술하고도 잘 살고 있어.

사실 처음부터 지금 병원으로 갔으면 더 좋았을 거 같기는 하지만, 나중에라도 그 병원으로 가서 정말 다행이야.

덕분에 우리집 둘째를 얻을 수 있었고 함께 행복하게 잘 살고 있어.



비슷한 상황의 고양이를 줍줍해서 병원 다니고 있는 냥갤러가 있다면 우리집 대남이보다 수술 예후가 좋을 거고 결과도 좋을 거야.


나보다 더 힘든 상황의 고양이 키우는 사람들도 많겠지만

아픈 고양이 키우는 집사들 모두 힘내면 좋겠다.



가끔 대남이 사진 가지고 올게

읽어줘서 고마워




마무리는 놀라울 정도로 아무생각이 없는 대남이 사진으로 하겠음












출처: 야옹이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2,567

고정닉 783

374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설문 팬들이 퇴출, 지지철회 성명서 낸 게 이해가는 스타는? 운영자 19/03/18 - -
공지 2013년 1월 1일부터 힛갤에 선정되신 분들께 기념품을 드립니다. [194] 운영자 13/01/11 488786 272
공지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326/1] 운영자 10/05/18 443642 90
15119 매복사랑니 빼고 죽다살아난 만화 [412] 사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0 44561 463
15118 구스를 그렸습니다.(디지털페인팅) [291] 박로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0 20622 400
15117 이세계에 소환된 용사와 일행의 활약 [434] 沙狗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9 92196 605
15116 [행사참석후기] 지난주말 스테파니+트리플에이치+샬롯 [스압] [142] 로니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9 13904 94
15115 아버지가 네소베리 아파트 지어주신게 자랑 [1049] 니코마키결혼해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8 46178 515
15114 재업) 알프스 백축 키보드 줍했다!!! + 케이블 개조 [385] 얼룩껄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8 46983 475
15113 요즘 날씨가 좋아서 여러가지 굽굽 [스압] [244] Mooy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6 32776 332
15112 큰멍이, 작냥이. [591] 올리브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5 44105 927
15111 카트라이더 모의고사를 내봤어요 [550] 카잘참(218.148) 03/15 64261 463
15110 리듬게임 23개를 한곡에 뭉쳐봤습니다. [503] 파테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4 50033 572
15109 7박9일 터키에서 먹은 음식들....[스압] [191] 싸파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4 41621 152
15108 (쌉스압) 오늘 하루는 알리타로 꽉 채웠다.michinnom [344] DD(101.235) 03/13 37694 155
15107 (코스프레)카베이라 코스해봤따.jpg [287] 소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3 44741 414
15106 2019 여의도 한강 릴레이마라톤 후기 [228] Chrow(119.192) 03/12 29849 286
15105 (단편,스압) 우리 아빠는 고래야 [661] 앶댖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2 56743 633
15104 화이트데이, 수제 식용꽃 사탕을 만들어보았습니다. [166] 행복한화이트데이(218.232) 03/11 32551 441
15103 본격 키보드 사진찍기 [28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1 54076 337
15102 드디어 실제촬영 의상과 30년도 넘은 전대물 물품 장식장 진열 완료입니다 [401] 징비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9 52535 574
15101 [자작핫산] 첫글)볼펜그림 몇개 올려봐요 [529] MUSH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8 45712 676
15100 주리니 1년간의 스프링뱅크 시음기 (스압주의) [143] 테돌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8 30441 86
15099 흔해빠진 1차세계대전만화 [642] 가시사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7 77772 1271
15097 새를 주웠다? 새가 살았다? (3) [354] 뮤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6 72306 950
15096 자취생 2만원에 공기청정기 만듬.JPG [454] ㅇㅇ(175.223) 03/06 106385 1385
15095 피코트 착샷들 [931] 불량소년(221.157) 03/05 72481 2122
15094 표류기.manhwa [429/1] 태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5 64008 541
15093 동네 청소한게 자랑 [769] 빽토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4 63282 2716
15092 레고로 만든 블랙아웃 [437] 그습(180.70) 03/04 52148 968
15091 지난주 주말 동안 만든 과자들 [404] 햄휴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2 60894 756
15090 리듬 루미코 세상 [655] 꽃빙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1 75797 1082
15089 인싸 찐따와 일본 여행 -1- [366] 범고래(125.182) 02/28 152850 448
15088 샌즈 리믹스 해봤다.. 념글 가고싶다. [980] 투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8 63156 1122
15087 그림발전과정 [1214/1] limemi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7 71445 903
15086 [카연갤 명작 영상화 프로젝트 1장] 희키 - 만우절 [190] 슈슈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7 34521 261
15085 세이콘의 포항투어 (2.21~22) [241] 세이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6 27567 78
15084 380박 381일 남극 여행기[스압] [446] 내연기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6 52313 1093
15083 교통사고 가해자이자 피해자가 된 만화 [888] 우이칠로포츠틀리(59.31) 02/25 121738 538
15082 위스키의 롤스로이스, The Macallan M [276] ☆나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5 34777 261
요도끊긴 고양이 통장털어 살린 후기 [2011] ㅇㅇ(14.44) 02/23 98727 2567
15080 폭신폭신 가벼운 당근케이크 + 크림치즈 프로스팅 [289] 호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2 51173 431
15079 휴지심으로 만든 동물(흙손 주의) [364] TicTocTan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2 54845 584
15078 이벤트) 잔치국수 [399] 푸른혓바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1 70266 839
15077 오니짱.. 정월대보름 파티갓다왔어양 [스압] [288] 그치만..이렇게라도하지않으면오니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1 42963 392
15076 [일챔직관 프붕이] 직관 후기랑 이런저런 이야기 [171] 로니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0 21670 77
15075 물붕이 호텔 오하라에 취업 성공했습니다!! [1379] 마리집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0 92377 975
15074 유럽 여행기 - 파리 - 인터라켄 - 빈 - 프라하 [143] ㄷㄴw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24221 149
15073 과일 씨앗을 키워서 과일을 따먹는게 가능할까? (사진있음) [519] 전성우(118.40) 02/19 69416 1358
15072 오늘 요리한 헌터밥 (5인분) [352] 음식빌런(118.37) 02/18 65096 492
15071 바다동굴(?) 탐험기 [스압] [305] ☆나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8 38291 502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