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악몽꿔서 일어나서 파병다녀온썰 풀어줌 -스왑-

leeGuard(114.129) 2019.05.06 09:35:21
조회 65091 추천 1,517 댓글 624




고등학교 다닐땐 사촌형이 중앙대 다닌다는 이유만으로 중앙대에 막연히 꿈을 가지고 공부를 했는데

결국 원하지 않았던 단국대 입학후 1학년 과대로 즐거운 생활을 하던 철없던 20살 소년이였다.


한학기를 쉬원하게 망치고 마시고 놀다가 종강후 고향으로 내려갔는데 친했던 친구 두명이 해병대를 지원했다고 했다 .

오랜만에 고향 친구들과 소주한잔 마시며 웃고 떠드는데

이새끼들은 병신에 대학도 안갔지만 군대도 빨리가고 멋있어 보였던 해병대를 지원입대했네?

라는 생각을 했고 뭔가 지는것같은 기분이더라

내색은 안했지만 다음날부터 추진력있게 해병대 입대 지원 했고 몆일사이에 포항까지 가서 면접을 보고왔다.

이왕 가야할 군대 일찍 다녀오고 거기다 해병대 네임드도 있으니 다시 복학하면 애들이 알아주지않을까 라고 기대를 내심 했었다.


아직 초여름 몆일후 집으로 우편이 왔고 두달뒤 9월 입대였다.

잊고있었는데 이렇게 급하게 입대를 시켜준다고 하니깐 너무 가기싫더라 그당시 정확하지는 않는데 입대날짜에 입대를 안하면 벌금을 내야한다고 들었는데 그래서 결국 허둥지둥 두달 놀다 입대했다.


사실 입대날이 잘 기억이 나지않는다 같이가주던 친구들이랑 전날 포항에서 술을 너무 과음한탓이기도 하고 얼타면서 욕먹다 보니깐 입대 첫날은 내 머릿속에서 사라졌다.

개ㅈ같이 더운 9월 22일 시발

개ㅈ같이 훈련소에서 뺑이쳤다

후회하고 또 후회하고 힘들고 억울했다.

여기에 나보다 더 선임해병님도 있겠지만 내가 입대했던 2005년에도 훈련병들은 인격이 없었다


큰 탈없이 포항 1사단 게릴라부대 박격포 병으로 배치받고 좋은 해병님들이랑 생활했다.

정말 많이 맞긴 했어도 뒤끝없고 내가 두대 맞으면 4배이상 잘챙겨주셧다.

아마 너무 편했나보다....병신같은 나 새끼는 결국 평화를 내발로 걷어찻다


상부 명령으로 이라크 파병인원 20명을 뽑는다고했다.

모든 해병사단총 20명 지원을 받는다고 했다

지원 조건도 자격도 나한테는 해당하지 않는게 없었고 막상 그당시 파병이란 단어의 무게를 이해못했다 물런 멋있어보였고 스팩에 한줄더 적을수 있을만한 커리어라고 생각해서 지원했고

지원하고 돌아와서 정말로 하늘이 노랗다 생각들정도로 많이 맞았다 이유는 내가 자기들 의견을 묻지도 않고 독단적으로 생각하고 행동해서였다.개새끼들


그후 사단 본부로 이송후 2개월간 교육과 훈련을 다시 받고 1개월간 파병대기로 정말 아무것도 안하고 눕고싶으면 눕고 티비시청 자유에 이전에는 상상도 못했던 일병이 혼자 피엑스도 갈수있었다. 여담이지만 본부중대장이 스타크레프트에 미친놈이라 잘하는 애들 몆명 차출해서 자주 게임도했었다


대기 한달이 좀 넘었나? 한달쯤 지날때 정말 갑자기 통보받았다 70시간뒤 출발이니 지금 자고 일어나면 한국에서 신변정리부터 시작하라고...

도착하고 들은 얘기론 우리가 파병가는게 국회에서 말이 많아서 허가떨어지는게 힘들었다고 들음 허가 떨어지자마자 출발하는거였다더라


신변정리랄께 뭐있나... 21살 짧은인생 부모님께 인사드리고 친구랑 전화 몆통 하고 대대장님 휴대전화로 여자친구한테 문자 한통 남긴걸로 끝이났다.

출국 전날 개목걸이를 추가 지급하더라 둘다 꼭 소지해야 한다고 들었는데 나중에 한개는 세탁하다 잃어버림


교육들을땐 18시간정도면 널널하게 도착한다고 들었는데 2회 경유해서 21시간 소요됨

도착도 우여곡절이 많았지만 각설함

난 선출부대라 같이온 15명이서 따로따로 이라크로 입성함

당연한거지만 이라크 국제 공항으로 들어가면 몸에 바람구멍생김


도착후 4시간 가량 차로 이동

차로 이동후 간단한 저녁식사와 un군(앞으론 연합군이라고함)들이랑 인사후 취침


내 주임무는 시설방어와 치안유지 인줄알고 갔지만 사실 도로건설 관련 임무가 대부분이였다.

근대 딱히 힘들지는 않음 날이 워낙 덥고 우린 절대 개인화기와 헬멧 장구류 피복 방탄복을 벗을수가 없어서 오전 잠깐 늦은 오후 잠깐 관리식으로 투입되던거라 사실 편했다고 생각든다.

하지만 불행히도 평화는 오래 않았다.

우리가 있던 기지는 전투에 용의하지않았고 무엇보다 전투를 위한 시설이 아니였던게 표적이된거같다.


평소라면 연합군 (우리군은 2개소대라고 말함 몆명인지는 잘모름)이 상시 시설내 거주하며 방어하지만 단한번도 공격당한적도 없었고 물자지원 헬기가 연합군 전투기, 보호기,관찰기(이렇게 3개는 이동중일때는 상시 결체이동함)의 보호를 받으면서 오는 중이라 시설방어에 소월했던거같음


그시각 나는 시설내 지하3층 에서 죠셉이랑 자는중이였음


나는 몰랐지만 시설밖에 있던 사람들에 의하면 그당시 시설 3키로 밖에 있는 돌산에서 갑자기 비행물체가 포착됬고 평소 원칙이던 비행물체는 1회 수신불응시 사격하라 라는 원칙도 없이 바로 발포했지만 몆초후 시설 근처에 있던 연합군이 사용하는 농구장 근처에서 폭발이 일어나고 하늘에서 큰 굉음과 몆번의 섬광이 터지더니 시설 주위로 일시다발적으로 폭발후 상황이 종료됬다고함


일반인 사망자3명 시설방어중이던 연합군 미국인 한명 총 4명이 사망하고 100명이 넘는 부상자 발생 시설 지상 1층은 컨테이너인데 컨테이너 안에있던 한국인 한명 부상




자고있던 나랑 죠셉은 폭발음과 같이 벌떡 일어나서 진짜 찰나에 순간에 개인화기 장착후 침대뒤로 엄패하고 문쪽으로 총을 겨누면서 약 1분? 2분정도 사격 대기 부동자세로 있었는데 거짓말 정말 한개도 안하고 1~2분만에 땀으로 팬티까지 다젖었고 심장은 터질것같고 1분이 하루같이 느껴지는 시간이였음

내 숨소리 심장소리 발한번 움직이는 소리마저도 내가 죽을수도 있는 위험한 소리라고 생각되고 여기서 이러고 있는게 맞을까? 나가야하나? 나가면 우리빼고 다죽은게 아닐까? 등등 생각하다보니 공포에 사람이 미칠것만 같아서 죠셉보고 내머리통에다 한발 쏴달라고 하고싶을정도로 무섭고 떨고있었다


1~2분후 상황 사이렌이 울렸고 시설내 전인원 빅토리아 건물로 집합령 방송이 나오더라

환복후 빅토리아건물로 나갈때까지 나는 상황 종료 된줄 몰랐고 진짜 전쟁하겠구나 이런 생각으로 나감.


초저녁이였는데 이때부터 전인원이 야투경 씨씨티비 레이더 관측 통신 등으로 경계작전으로 해뜰때까지 긴장속에서 아침을 맞이함


엄청 피곤했지만 또 잠들면 일이 터질까 겁먹고 잠도 앉아서 잠깐 졸거나 밥도 못먹고 다시 밤이 찾아옴

밤이 무서웟고 어제 그시간쯔음 되니깐 주위가 고요해지더라 또 있을지 모를 적습에 다들 바짝 긴장했고 약 이틀을 더 시설경계를 하다가

한국에서 자이툰부대 소속 파병인원들은 전원 철수명령이 떨어졌다.


마음한편으론 한국에서 우릴 보호할려는 마음에 감사하고 또 여길 벗어날수 있다는 안도감에 기뻣지만 약 11명의 자이툰소속 군인이 빠지면 남은 인원들은? 이란 생각에 남아있을 연합군들에게 미안했고 여기 남고싶다는 생각도 들었다


애초에 우리는 전투지역과 거리가 멀고 전투소속도 아니며 안전한곳으로 파병온다고 알고왔는데 이런일을 격으니 어딘지 모를 분노가 생겼던거같다 왜 나한테 이런일이 일어나서 이런 공포를 격게 만들지? 이런곳인줄 알았으면 내가 왜와 시발

이라고 생각했지만 금방 또 전쟁중인 곳에 안전한곳이 어딧어 사실 올때 이런일도 기대하고 온거잖아 라고 오락가락 하면서 잠이 들었고

해뜨자마자 여기 남을 연합군들과 작별인사를 했다.


날 맨날 리-가드 라고 부르던 커스랑 라먼트 이렇게 셋이서 친하게 지냈는데 위험하다고 나만 빠져버리니깐 너무 미안해서 눈물이 나더라

다들 나보다 나이도 많았고 형들같이 잘해주던 애들인데 남겨두고 가는게 야비하고 비겁한거같아서 발이 안떨어졌다


자이툰 소속11명중 1명 부상자 제외 10명이서 총 차량 5대에 나눠탄후 어느 외각 지역에서 다시 임무를 수행한다고하더라

임무 내용도 전과 비슷

치안유지와 시설방어라고했다.

.

.

.

.

.

.

약 3개월간 안전가옥에서 생활하며 임무를 했고 정말 아무일도없이 평화로웟고 점차 이곳에 익숙해질때쯤 우리가 거주하던 가옥 남쪽에서 큰 테러가 있었고 목표는 연합군 기지였다.


몆일간 아무것도 안하고 대기했다

더이상 교전이 없다고 확정되면 지원을 갈거라고 했다.


더이상의 교전은 없었고 약속대로 우리는 지원물자를 싣고 남쪽으로 차를타고 이동

난 이라크가 한국보다 작은 나라인줄만 알았는데 차타고 남쪽으로 이동만 이틀정도 했다

쭉 직선으로만 갔다면 하루면 가겠지만 길이 좋지도 않고 거기다 위험지역은 피해 이동하다보니 오래걸린다고 들었다 난 그렇게 이해했다


이동 차량은 총 3대

1번 차량은 연합군 간부와 연합군 일반병사들 4명

2번 차량은 연합군 간부와 자이툰부대 일반병4명

3번 차량은 연합군 간부 자이툰부대 간부 나 막내 이렇게 이동했고


우리보다 하루먼저 선출로 동일한 인원이 출발했다


무슨 사건이든 갑자기 찾아오더라

자정쯤 될시간 막바지 이동후 취침을 해야하는데 욕심을 내서 조금더 이동중이였다. 지금 조금더 이동하면 기상후 2시간정도면 도착할수있을거같았다고했다.

근데 앞서가던 1번차가 아무 징조도없이 지혼자 터져버리더라 2번차는 1번차와 충돌했고 우리차는 좌측으로 빠진후 다시 후진해서 대열을 지켰다

(추후에 들은건데 1번차는 부비트렙에 의해 폭발했다고함)

절대 차밖으로 내리지는 않았다

혹시 이게 적습이라면 지금 내가 있는 차보다 더 안전한곳은 이곳에는 없을거다.

2번차량도 후진후 대열을 벗어나 우리 차량 뒤로 돌아왔다

1번차와 무전은 끊겼고 2번차는 우리가 소리치면 들릴 위치에 있었다

영화에서 보듯 차에서 불이 나거나 하지는 않았고 폭발후 연기만 날뿐 불은 안붙었다


나한텐 엄청난 공포였다

분명 저정도 충격과 폭발이면 앞에 타있던 사람들은 죽었을거다 라는 생각이 곧 내가 저차에 탑승했다면 나도 죽었을거다 라고 생각이 닿았고 짧은 머리카락이지만 쭈뻣쭈뻣 섯다

2번차량이 그사이 본부와 연합군한테 무전을했고 지원응답도 받아냈다. 라고 무전을 듣자마자 1번차량에 총알이 박히더라

한발 두발? 처음 한두발을 신호로 정면에서 셀수없이 탄이 쏟아졌고 약 20초 동안 발포했다

방탄차 특성상 일반 화약탄은 어느정도 막을수있지만 방탄차라는게 모든 탄에서 방어를 한다는건 아니다.

4mm 탄같이 작은탄이라도 같은 위치에 박힌다면 방탄차라고 하더라도 찢겨져버린다. 실제로 나중에 보면 방탄차 내부로 꽤 많은 탄이 관통당했음


우린 차내부에 기어들어가있었고 2번차,3번차 연합군 간부둘이서는 약 5분후 차에서 내린후 차량 후방 포차 내부에 있는 야투경을 꺼내서 주위를 경계할꺼라고했다

지금은 총격이 없으니 차에서 나가지 않는게 좋지 않겠냐? 라는 의견도 나왔지만 이미 적습이 확인된 이상 지원이 올때까지 버틸려면 적 위치를 알고 대응사격하는게 최선이라고 하더라


연합군 간부는 그렇게 나갔고 소름돋게 움직임이 있자마자 처음보다 약간더 퍼져서 탄이 날라왔다

방탄차 내부로 한발이 관통했고 이미 깨진유리바닥을 기어다녀서 무릎, 팔꿈치는 피범벅이였는데 전혀 고통스럽거나 거부감을 못느낄 정도로 무서웟다 눈깔이돌아갈것같았고 눈도 잘안떠지며 머리에서 땀인지 피인지모를 액체가 계속 흐르지만 칠흑같은 어둠이라 이게땀인지 피인지 구분도 못하고 하염없이 닦아내고 있었다


중간에 몆번의 무전이 오갔지만 급한마음에 내가 다시 무전을했고 지금 정면에서 탄이 날라온다 대응하면 되겠냐 라고 물었고

3번의 번복이 있었지만 결과적으로 대응하라고 했다.


연합군 간부는 우측의 돌뒤에서 야투경에 의지해서 경계를 하고있었고

우린 적어도 근처까지 침투한 군들은 없을꺼라 추정후

방탄차 내부 바닥 을 열면 딱 사람 한명 나갈수있는 공간이 생기는데 거기로 한명씩 나온후 차량밑에 엎드린체 두명은 정면 두명은 좌우를 주시하면서 화약의 불빛이 보이는 방향으로 대응사격을 계속했다.

이때는 나도 미쳤고 나랑 같이 차에 타고있던 모두가 미쳐있어서 잠깐이나마 무서움은 없었지만 다들 암묵적으로 누군가 총에 맞기라도 한다면 지금처럼 미쳐있지 못할걸


우린 총구앞열 가리게를 설치 빛이 안세어 나가도록 대응사격를 했는데 아무 쓸모없다

한치앞도 안보이는 어둠일수록 작은 빛은 더 밝게 빛나더라

총열에서 나오는 불꽃이 문제가 아니라 날아가는 탄에서도 불꽃을 뿜으면서 날아가는게 보이더라

적이 내 근처로 쏠때는 우린 대기하고 우리쪽으로 쪼금 멀리 탄이 박힐때만 대응사격을 했다

몆분간 교전했는지도 모르겠지만

내가 착탄했던 200발은 순식간에 다썻던거같다

40발 장전된 탄창을 넣고 3초정도 갈기면 한탄창 끝이다


우리가 3번차지만 2번차가 대열이탈후 우리 뒤로 자리잡았다고 아까 말했듯이

뒷차는 우리가 대응사격하며 방어할때 지원이 올때까지 단한발도 안쏘고 가만히 있었다


연합군 간부가 내리고 일반병만 4명남아있다보니 대응사격이랑 판단을 내려줄사람도 없었고 그저 공포에 질려있었다고 나중에 진술했다.


난 이미 탄이 없어서 조용히 혹시 움직임이 걸릴까 차 밑에서 털끝하나 안움직이고 가만히 있었는데 왼쪽인지 오른쪽인지 귀가 먹먹해서 잘모르겠지만 누군가 뛰어 오는 소리가 들렸다

우리 위치가 발각됬나? 시발 지금 뛰쳐나가서 수류탄이라도 까고 뒤져야하나? 뒤에있는 차로 먼저 뛰어서 탄이라도 뺏어서 사격할까 등등 흥분해있던 내가 이런저런 호전적인 생각을 하고 있던중 연합군 간부가 우리쪽으로 m16한자루랑 탄창을 밀어넣고 다시 뛰어갔다. 지금 생각하니 그 미친놈은 자기가 쏘던가 할것이지 나한테 주고갔을까 라는 생각과 움직임이 극히 조심스러운 상황에 그렇게 대범하게 뛰어다닐 생각을 어떻게 했을까?


지금은 모르겠지만 내가 파병나갔을당시 한국도 k2보급이 덜된걸로 알고있고 미국은 m16 4라고 하는 총을 지급받아서 썻는데 둘다 사용해본결과 어떤 면에서든 m16 4가 좋다 쫌더 무겁다고 느낀거 빼고




총은 왜준지 모르겠지만 나또한 왜 받은 총으로 바꾼건진 모르겠지만 어쨋든 총을 교환후 다시 대응사격만 하던중

연합군 간부가 소리지르면서 손등에 총상을 맞고 얼마후

우리쪽 지원군이 도착했고

거짓말같이 정면에서 총성이 멎었다

영원처럼 길게 느껴질만큼 고요해졌고 눈에서 막 눈물이 쏟아졌다

살수있을것같았고 이미 살아있는게 다행이고 그 많은 총알에서 한대도 안맞은게 기적같았다

온몸엔 힘이 풀렸고 눈물 범벅이 된채로 연합군 수송기로 un소속 병원으로 이송했다더라 기억이 안나지만 같이 있던 해병들이 말해줌


딱히 다친곳은 없었고 유리조각때문에 왼쪽 무릎 6바늘 팔꿈치 두바들씩 꼬매고 차량 엔진에 팔뚝 살이 500원 동전 크기정도 녹아서 허벅지살때서 이식함 모두 금방 끝났고 약 4일뒤에 한국으로 이송됨


한국와서도 기억이 듬성듬성있고 정신이 좀 나가있어서 자다가도 막소리지르고 그랬다고함

곧 정신차렸고 전역 6개월 남기고 조기전역했다


아직도 총성만 들어도 몸이 덜덜덜 떨리고 전쟁영화만 봐도 트라우마가 생겨서 눈감고 귀막고 예비군도 안감


생각보다 맨탈이 좋은지 정신치료는 안받았고 이거쓰면서도 아까 악몽꾼거때문에 머리가 다섬


그당시 공포와 충격으로 내가 많은것을 포기하고 살고 생각하는 많은것을 바꾸긴 했지만

결과적으로 술자리 안주거리로는 최고의 썰이다

물런 이런일이 일어나지 않았으면 더 좋았겠다고 후회하지만 이미 일어난일 이고 경험을통해서 내인생도 꽤 많은부분이 변했으니 그냥저냥살아갈만한거같다


일찍일어나서 회사갈준비하기전에 잠깐글쓸라고 했는데 와이프가오늘 토요일인데 왜이렇게 일찍 일어났냐고 개지롤을 다해서 더길게씀


난 사우나쫌 갔다가 배스쫌 잡으러 가야겠다~




출처: 낚시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1,517

고정닉 599

188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서로를 위해 잘 탈퇴한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19.05.21 - -
공지 2013년 1월 1일부터 힛갤에 선정되신 분들께 기념품을 드립니다. [200] 운영자 13.01.11 492627 284
공지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327/1] 운영자 10.05.18 445652 92
15217 바젤기우스+디오라마 만들어 봤어 형들 [83] 취미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3 1732 26
15216 10년간 노오력으로 한국인 최초 독일 반도네온 제작가 자격증 딴게 자랑 [1317] 존윌리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42645 1200
15215 [데이터 주의] 펌프 발판 만들었다 + 과정 및 후기 [193] Biancashew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19879 205
15214 디동여지도 야경 추천출사지 -서울편 [252] 커여운여고생눈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8 26001 544
15213 약스압) 아이언맨 피카츄 클레이 만들었는데 올려봅니당 외 [315] Tapcla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7 34517 329
15212 사업 말아먹고 학원차려서 빚 갚아 나가는 게 자랑 (스압) [609] 이과두주(121.128) 05.17 84840 1234
15211 슦과귀브쟝의 전국일주 -0~21편- [117] 곤충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6 21616 83
15209 초콜라타 실내화 만듦. [432] 수염쇼타(211.59) 05.16 31213 263
15208 C언어로 리듬게임 만든다던 중붕이 과제 완료 했다.......SOURCE [95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5 60568 517
15207 (군대만화) KCTC에서 군생활 13편 -중계소 습격사건 (1) - [177] 전문대항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5 52465 166
15206 오늘 주웠던 그 댕댕이 살아났습니다 [875] DoingGoodToAl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4 67413 1824
15205 퍙붕이 간첩신고했는데 경찰와서 잡아감 [1079] 펫티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4 85017 1091
15204 방금 일어난 달밤의 폭주 빌런들 정리글 [597] 화이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3 58186 778
15203 볼트로 작은 사냥용 칼만들기 [289] 대장장이코호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3 46056 364
15202 단순 기록에 가까운 남행사진 올려봅니다.... (파리) [191] ㅇㅇ(14.161) 05.11 33541 294
15201 리오레우스 피규어 만들었다 형들 [230] 취미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0 35565 248
15200 별 일주운동 (별궤적) 빌런[스압] [369] elnath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0 31572 758
15199 [스압]데드풀+피카츄 1/4 Scale 피규어 제작기 by 휴래곤 [335] Hyurago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9 35730 684
15198 (스압,데이터) 히나비타X코코나츠 SSM라이브, 머리식히고 쓰는 감상문 [389] COCON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9 16185 127
15197 진급에 미친 남자 [560] 성성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8 116014 1725
15196 원더우먼을 그렸습니다. (디지털페인팅) [542] 박로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8 47640 777
15195 공룡아바타끼고 스쿼드로 민속촌 다녀온 후기 [444] 꼬마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7 76250 1141
15194 ??? : 누구든 날 아는사람 좀 도와줘.. [377] 햇님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7 69504 687
악몽꿔서 일어나서 파병다녀온썰 풀어줌 -스왑- [624] leeGuard(114.129) 05.06 65091 1517
15192 아이스크림 막대로 만들어 봤습니다 [499] 흙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4 67308 616
15191 약스압) 시그노로 그린 그림들 몇개 외 [295] ㅇㅇ(182.209) 05.03 40074 490
15190 응원봉 배터리 충전식으로 개조 후기 [681/1] ㅇㅇ(175.223) 05.03 71931 720
15189 후모후모 모아온 이야기 [791] 빅후모후모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2 35598 369
15188 학생들 와서 오로라 사진 보구가 [583] ㅇㅇ(222.101) 05.02 55170 1146
15187 500만원도 념글보내주나요...?.jpg [781] ㅇㅇ(182.172) 05.01 86319 924
15186 (스압)야마하페스티벌 다녀온 후기-1~3(完) [114] 하얀괴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30 26137 104
15185 나무젓가락 바스티온 [355] 화물미는할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30 47722 687
15184 자작 드래곤 조형 완성(+디오라마) [300] 숨겨진속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9 30400 534
15183 나무젓가락으로 검 거치대를 만들어 보았습니다. [220] 대장장이코호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9 38132 317
15182 치아교정하러 가는 만화 [1105] 이삭토스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7 106917 2370
15181 3주동안 일하다가 집에 온 만화 [483] 뽈쟁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6 135362 1737
15180 (용량주의) 싱글벙글 현실철권 모음.gif [567] 강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6 85922 1695
15179 초대형만든 진붕이 완성했다 [491] MATOTUN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5 60054 374
15178 데이터) [그림] 마노 생일 기념 그림 + 비둘기 요리 [1580] 리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5 54107 594
15177 [교토 벚꽃 여행] 4일차 (完) [252] 고기집아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4 37434 296
15176 현실 여동생 만화!! [834/3] 샄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4 111100 1439
15175 (봄날 기념) 벚꽃 죽이기 [390] 죠스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51678 606
15174 우여곡절 끝에 만든 아메바 페이즐리 페인팅 기타 제작 후기.. [332] 히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26450 341
15173 [짐승친구들] 72화 - 짐벤져스 : 리벤지 게임(上) [198] ryoxiu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46172 253
15172 [스압] 컴붕이350KG 아케이드 게임기 11KG으로 줄여보았다. [372] 런쿠스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45322 609
15171 비타 구입 반년째… 비타가 내 「삶」을 바꿨다…… [893] 긍정(175.223) 04.20 89292 816
15170 [스압] 4월 13일 오사카 숙소없이 아이카츠 밤샘 교류회 후기 [732] JSJt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9 43582 290
15169 무려 6,000장 레고 스톱모션 (레고무비2에서 가장 비싼 제품) [209] 잭PD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9 33992 194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