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스압] 2019년 은하수 여행-거제도

놀러옴(175.198) 2019.07.11 10:06:32
조회 16859 추천 286 댓글 148

- 2019년 은하수 여행-거제도

개인적으로 다사다난했던 2018년이 지나가고 2019년이 왔을때,

올해는 조금 일찍 은하수를 찾아나서고 싶었다.


3월 말부터 쉬는 날만 되면 달의 위치를 확인하고 날씨를 체크했는데

올해는 정말 이상하게도 달이 밝지 않은 주말만 되면 날씨가 안좋았다.

그렇게 3월이 가고 4월이 가고...나는 솔직히 안달이 나다 못해 애꿎은 날씨에게 살짝 짜증까지 나려했다.


그리고 지난 5월 4,5,6일 연휴...

5월 4일 밤과 5월 5일 새벽은 비는 안오지만 구름낀 하늘을 일기예보가 보여주고 있었다.


거의 30분 간격으로 일기예보만 확인하던 중

그나마 5일 밤과 6일 새벽이 약간 애매하지만 희망도 보이는 그런 상황이었다.


확신을 가질 수 없는 날씨에 그저 운에 맡기고

인천에서 거제도까지 버스를 타고 가는 것은 경제적으로도 그렇지만 시간적으로도

크나큰 리스크를 감수하는 말 그대로 도박에 가까운 일이다.


그러나, 이대로 집에만 있기엔 내 마음이 너무 흥분해있었다.

날씨가 안좋으면 그저, 조금 멀리 산책나온 셈 치기로 하고 집을 나섰다.


서울남부터미널에서 고현버스터미널로 가는 버스를 타고

도로를 달리는 내내 바깥의 날씨는 맑긴 하지만 구름이 적당히 끼어있는 모습을 보여줬다.


좋은 날씨긴 하나 별사진을 찍으려면 하늘에 최대한 구름이 없는 것이 좋은데...


4시간 20분 여를 달려 고현버스터미널에 도착했다.


여기서 다시 버스를 타고 해금강까지 들어가야한다.

55번이나 55-1번을 타고 종점에서 내리면 된다.


거제에 도착하자 구름이 거의 없는 매우 좋은 하늘이 펼쳐졌다.

이때부터는 내 마음에 낀 불안한 구름도 조금씩 걷히기 시작했다.

운이 좋다면, 상당히 괜찮은 사진을 찍을 수 있을 것 같아서...


속으로 집에 있었다면 크게 후회할 뻔 했다고 생각했다.

기분이 불안에서 설렘으로 전환되는 순간.


우선 날이 밝을때 포인트를 물색하기로 했다.

첫번째로 해금강의 신선대.

경남권에서 이미 유명한 출사지중 한 곳이다.


두번째로 바람의 언덕.

신선대와 바람의 언덕은 서로 나름 가까운 곳에 위치해서 양쪽 모두 사진 포인트로 삼을 계획이다.


와 진짜 날씨 끝내준다.

끊임없이 이런 생각이 들었다.

근래들어 제일 기분이 좋았던 날이다.



바람의 언덕에서 잠시 숨을 돌리고 신선대로 왔다.

여기가 내가 정한 첫번째 신선대 포인트.

다만 여기서 사진을 찍다보면 분명 밤중에 왕래하는 낚시꾼이나 사진사들의 불빛이 사진에 영향을 줄 것 같았다.

실제 다른 사진들도 여기보다는 사진에 나오진 않았으나 사진상 우측 아래의 움푹 들어간 해변같은 곳에서 찍었을 것으로 추정되었다.

되도록이면 나도 그쪽에서 찍고 싶었다.


포인트 물색을 대충 끝내고 주변 카페에서 해가 지고 별들이 떠오르길 기다렸다.

처음에는 엔제리너스에서...엔제리너스 마감시간이 되자 투썸플레이스에서...

투썸도 마감시간이 되고 나는 다시 밖으로 나왔다.

관광지긴 하나 도심이 아니라 마감을 좀 일찍 하는듯 했다.


신선대로 돌아가서 그 해변같은 포인트로 가려고 했는데

해지고 나니 이건 뭐 가다가 바다에 빠져서 죽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먼저 들었다.

다른 사진사들이 찍은 사진 속의 포인트가 맞긴 한가?

다른 안전한 길이 있는건가?

잠깐 고민하다가 미련없이 퇴각해서 처음에 생각했던 그 나무 울타리쪽으로 이동했다.

그 편이 바람의 언덕과의 왕래도 편할 것 같았다.


밤이 깊어오는데, 하늘에 얕은 구름이 꼈다.

육안으로 큰 별들은 관측이 되고 사진에도 큰 별들은 찍히지만

이대로라면 은하수는 찍기가 많이 어려울 것 같았다.


자정 이후로는 중부지방부터 차차 하늘이 열릴 것이라는 예보만 믿고

그저 기다릴 수 밖에 없었다.


어떻게 물러날 방법이 없었다.


게다가 경험상,밤에 구름이 끼고 이슬비가 내렸다가도 자정 이후 새벽에 갑자기 하늘이 열려서 기막힌 사진을 찍은 적도 있었기에

한가닥 희망을 놔버릴 수는 없었다.


그렇게 은하수가 뜨기 시작할 새벽 1시쯤이 되고....


기적처럼 하늘이 열리기 시작했다.

여름철 대표 별자리이자 내가 은하수의 위치를 육안으로 어림짐작하는 기준인 전갈자리가 떠오르고...

왼쪽 숲 위로 희미하게 올해 첫 은하수가 모습을 드러냈다.


(볼빨간 사춘기-별 보러 갈래?)


새벽이 깊을수록 구름은 점점 걷혀 하늘이 맑아지고

은하수는 더욱 또렷하게 떠올랐다.

바다쪽과 근처 마을에서 올라오는 광해가 제법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육안으로도 은하수가 보였다.

이렇게 맑은 날은 흔치 않은데...


새벽 2시경...

은하수의 중심부까지 확실하게 보인다.

그리고 신선대 근처에서 낚시를 하던 강태공들도 모두 철수해서

가까운 바다에서 조업을 하는 배에서 나오는 빛과 가까운 마을의 광해를 제외하면 거슬리는 불빛도 없어서 좋았다.


다만 한가지 걱정되었던 것이,

카메라 한대는 신선대에 인터벌 촬영을 설정해두고 다른 카메라로 바람의 언덕을 촬영할 계획이었는데

둘이 가까운 거리라곤 하지만 나름 고가의 장비를 놔두고 자리를 비운다는건 크나큰 모험이 아닐 수 없다.

돌연 강풍이 불어 삼각대가 쓰러져 카메라가 망가질 수도 있고

혹은 새벽시간이고 근처에 인기척이 없다지만 우연히 지나가던 사람이 카메라에 손을 댈 수도 있기에...


그런 다소의 위험부담을 안고 바람의 언덕에 다녀와야하나 생각중이던 차에

다른 사진사 아저씨가 날 보고 인사를 건넸다.


별은 처음 찍어본다고 했던가, 은하수를 처음 찍어본다고 했던가...


내가 사진에 있어 엄청난 고수는 아니지만 내가 아는 한에서 은하수 촬영법을 알려드리고

잠시 다른 포인트에 다녀온다며 잠시 제 카메라좀 부탁드린다고(쓰러지거나 누가 훔치지 않나 봐달라고) 한 뒤

급히 바람의 언덕으로 갔다.


풍차를 배경으로 한 은하수...

주변 마을에서 어마어마한 광해가 올라옴에도 불구하고 카메라에 선명히 담긴다.


그저 아름답다,예쁘다는 말로는 다 표현이 안된다.

황홀한 감정이 내 안에서 솟구쳐오른다.


흔히 말하는 새벽감성과 올해 첫 은하수를 마주한 내 마음이 어떤 시너지를 이룬 것일까.


다사다난한 어지러웠던 2018년을 보내고 2019년,지금까지 나는

스스로가 생각하기에도 많이 부정적인 사람이 되어있었다.

애초에도 성격이 아주 좋은 사람은 아니었으나 근래들어 더더욱...

가슴 속에 화가 많아지고 불안함에 요동치는 그런 상태.


그러나 이 시원하고 상쾌한 새벽바람을 맞으며 밤하늘을 예쁘게 수놓는 이 수많은 별들을 마주했던 순간은

마이너스의 감정들을 은하수에 실어 저 아득한 곳으로,내 마음이 닿지 않는 곳으로 보낸 것만 같았다.


내가 하는 모든 생각들,밤하늘의 별들이 들려주는 그 모든 이야기들이 파스텔 톤의 동화같은 해피엔딩으로 끝난다.


해가 뜨고나면 사라질 마법에 걸린 시간...


밤새 별을 찍다보면 우연찮게 얻어걸리는 사진들도 있다.

이때가 아마 물병자리 유성우의 극대기쯤인걸로 아는데

사진에 굵직한 유성이 하나 찍혀있다.

다른 사진들에도 유성이 찍힌게 몇장 있고 육안으로도 한두개 봤는데

이토록 큼직하고 선명한 유성이 사진에 담긴건 이번이 처음이다.


새벽 세시반쯤?

은하수가 바다의 중간에 걸려있다.


그리고 서서히 동이 트고 은하수가 멀어져간다.

이제 밤하늘의 별들이 걸어준 마법에서 깰 시간...


여명을 조명삼아 장비들을 챙기고 첫 버스를 타고 고현 터미널로 복귀했다.

연휴의 마지막이라 그런지 고현에서 서울로 가는 직행버스가 모조리 매진되어

잠시 당황했으나 진주를 거쳐 인천으로 가는 코스로 예매하여 너무 늦지않게 집에 올 수 있었다.


그리고 이 글을 작성하는 지금 이 순간에도 행복한 후유증은 자꾸 날 미소짓게 만든다.


다소 도박이라고 생각했던 2019년 첫번째 은하수 여행

역대급의 날씨와 은하수를 보았고,그저 행복했다.




지금까지의 2019년은 내가 느끼기엔,참 별 볼 일이 적은 해인듯 싶다.

내가 운이 좋지 않은건진 몰라도 쉬는 날마다 귀신같이 비가 오거나 최소한 별 보기엔 좋지 않은 날이 많았거든...

그러나 간혹 하늘이 열리는 날은 내가 별을 찍으러 다닌 후로 참 손가락에 꼽을만한 멋진 밤을 선사해줬다.


올해 두번째 은하수 여행인 고성군도 마찬가지로...


우선은 인천종합터미널에서 버스를 타고 삼천포터미널에서 내렸다.


금강산도 식후경이라고 터미널 바로 옆 분식집에서 떡볶이랑 순대를 사먹음.

김밥을 사먹을까 싶었는데 1인분에 3500이라는 다소 놀라운 가격에 놀라서 3500+a의 가격으로 떡볶이랑 순대를 사먹었다.

이거 나중에 자세히보니 1인분이 김밥 2줄이더라...

여튼 떡볶이가 정말 어렸을때 초등학교 앞 분식집에서 사먹던 그 느낌이라 좋았다.

다음번에 여기 또 오면 또 사먹을듯...


그리고 터미널 버스정류장에서 10번 버스를 탔다.


이 근처가 오늘의 목적지다.


공룡 테마파크에서 조금 내려와 상족암 군립공원에 입성.

날씨가 참 좋았다.

밤을 지나 새벽엔 구름이 낀다지만 아직까진 그런 기미조차도 보이지 않았다.


저 멀리 보이는 것은 상족암의 주상절리(병풍바위)

멀리서 봐도 꽤나 멋진데, 가까이서 보면 장관일듯...

전에 설악산 울산바위를 보던 느낌 비슷하다...


저 병풍바위 뿐만 아니라 해안가 곳곳의 절벽도 꽤나 멋졌다.

그래,그 옛날 공룡들은 이런 곳에서 놀았단말이지...

아니,그땐 지금이랑 모습이 많이 달랐을지도 모르겠구나.



자연현상이 만들어낸 신비한 모습들.



공룡 발자국 화석.

공원 곳곳을 잘 보면 예전 공룡들이 놀았던 흔적들을 볼 수 있다.


(악동뮤지션-Dinosaur)


여기 낮은 담벼락처럼 생긴 곳도 정말 멋졌는데 사진으로 어떻게 다 표현이 안되네.



중간중간 바닷물이 고여있는 작은 웅덩이들은 자세히 들여다보면 작은 연못처럼 여러 생물들이 살고있다.


한참 더 가서 나온 상족암.


이 부분이 상다리처럼 생겨먹어서 상족암이라고 부른다고 한다.

여기서 액션캠 액정 들여다보면서 걷다가 저기 바위 튀어나온 부분에 뚝배기 깨질뻔함 젠장.


아 혹생기겠네 하고 머리 슥슥 문질러보니까 피가 살짝 배어나왔음ㅋㅋㅋㅋ


암튼 상족암 사진포인트는 이렇게 생겼다.

여기서 사진 많이들 찍던데 난 혼자가서 이거만 찍음;



파도가 밀려와서 부서지는 모습이 사람을 살짝 홀리게 한다.

이런 격렬한 움직임이 상족암이라는 자연적인 조각상을 만들었겠지.

예전 공룡들이 뛰어놀던 시대에는 이런 모습은 아니었을테고

또한 먼 미래에는 이런 모습이 아니겠지.

현재를 살아가는 사람들에 대한 자연의 선물이다.


해가 저물어간다.


이제 어둠이 찾아오고 공룡보다 더 오래된,태고로부터 오는 별빛이 떠오를 것이다.


(볼빨간사춘기-별 보러 갈래?)


역시 저번 거제도 여행보다 더 일찍 은하수가 뜨기 시작했다.

거제도에선 새벽 2시경...이제는 밤 9시 조금 넘어서 은하수가 모습을 비춘다.


그런데 참 내가 미처 생각하지 못한 문제가 있었다.

여기가 해안가라서 밀물,썰물이 있었는데

밀물이 들어오고 있었다.

상족암의 동굴같은 곳에서 사진을 찍고 싶었는데 그쪽은 이미 수위가 조금 높아져있었고

내가 당시에 삼각대를 펼친 곳도 얼마 못갈 것 같았다.

어쩐지 물웅덩이에 어떻게 생물들이 들어왔나 했다.


어쩔 수 없이 물때를 봐서 뒤로 후퇴해가며 사진을 찍었다.



사진을 찍던 당시엔 좌우 절벽이 사진에 찍히는게 싫었는데

집에와서 보정해보니 절벽을 배경으로 은하수가 뜬 모습이 정말 좋았다.

어두울때는 몰랐다...그래서 절벽을 최대한 피해서 찍었다.

그런데 다시보니 아름답다.

이게 요즘 유행하는 '다시보니 선녀같다'이건가?



최종적으로 내가 정착한 곳.

아주 오랜 과거에서 출발한 별빛이 과거에 공룡들이 뛰놀던 놀이터에 내려앉았다.

그리고 현재를 살아가는 내가 그 아름다운 광경을 감상하고 있다.


자정을 지나자 하늘에 아주 약하게나마 구름이 끼기 시작한다.

그러나 그렇게 신경쓰일 정도는 아니다.


가까운 바다에서 오는 광해가 제법 있으나 그것을 감수하더라도 은하수는 선명히 보이고 뷰도 멋지다.

꽤 먼 곳이지만 올 가치가 충분했다. 거제도도 그렇고 여기 고성군도 그렇고.


아침 첫 버스를 타고 다시 삼천포 터미널로 돌아가던 길...

이날 여명도 참 보기 좋았다.


버스정류장 앞의 댕댕이.

불렀는데 보기만 하고 안오더라.


삼천포 터미널 분식집에서 이번에는 김밥을 먹었다.

1인분=3500=2줄 이란걸 알게 된 이상 사먹어봤는데 살짝 후회스러웠다.

햄도 안들어가있고...아침이라 떡볶이랑 순대가 없어서 약간은 선택권이 없었는데

이럴줄 알았으면 그냥 굶고 점심에 맛있는거 먹을걸.


이렇게 나의 2019년 두번째 은하수 여행이 끝났다.





출처: 여행-국내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286

고정닉 117

10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다신 보지 말자" 복귀는 꿈도 안 꿨으면 하는 논란 스타는? 운영자 19.07.16 - -
이슈 [디시人터뷰] 힛갤곤볼 완성 갈로아 '과학만화 계속 그리고 싶어요' 운영자 19.07.16 - -
공지 2013년 1월 1일부터 힛갤에 선정되신 분들께 기념품을 드립니다. [205] 운영자 13.01.11 495811 289
공지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329/1] 운영자 10.05.18 447469 95
15311 중세 고딕 건틀렛 만들기입니다 [334] 단풍도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9604 508
15309 국밥집 딸내미 [776] 난는나는잉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62279 1356
15308 뮤직비디오 한편이 제작되는 과정 (스압) [170] dwijip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22086 424
15307 인싸를 원할수록 아싸탈출이 힘든이유. [1087] 최강발냄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74320 1325
15306 클레이로 만든 8세대 포켓몬스터 클레이피규어 입니다! [245] 르띠클레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3 29413 287
15305 꼴갤의밤.JPG (악플의밤 롯데자이언츠 편) [493] 에쿠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49315 1211
15303 미라지 피규어 만들어 봤습니다. [156] 취미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9216 132
15302 나전칠기 다마스커스 만들기 입니다 [433] 단풍도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39164 625
[스압] 2019년 은하수 여행-거제도 [148] 놀러옴(175.198) 07.11 16859 286
15300 자작 피규어 만들었어요~ [378] 리림11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31221 421
15299 과빵갤 바클라바 빌런이 집에서 바클라바 만드는 법(스압) [206/1] ㅇㅇ(210.92) 07.10 34215 354
15298 노예노력상) JJ협산과 햄슥이들 장난감 만들기~~~☆ [169]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9 16947 188
15297 횽들 크보 응원가 메들리 만들어왔어 [207] 종신삼전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9 15243 308
15296 HAPPY TOGETHER [777] 고랭순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8 58329 956
15294 [데이터 주의] 미카모자 제작법 소개&후기 [415] didagg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6 46234 258
15293 배트맨 빌런들 그려봤음 [220] 으육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5 38699 349
15292 (데이터,스압주의)YYY성지순례 경복궁에 다녀왔습니다. [682] ㅇㄴㅁ(223.38) 07.05 51794 288
15290 심심해서 쓰는 서울 밖 이야기. 강경 [172] ㅇㅇ(219.250) 07.04 28324 220
15289 친척 크리떳을때 피규어 숨기는법 [1049] 엔화씨발떡락기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 102602 1075
15288 스압) 레고로 잉코폴리스 스퀘어 만들기 [260] Dora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3 27743 358
15287 어느 날 일어났더니 동생이 고치가 됐다 [1206] 마셀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3 86175 1753
15286 사람 한 명 살린 것이 자랑 [650] 간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2 85304 1874
15285 [단편] 토마토지옥 [974] 둘기마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2 82828 983
15284 장문,사진많음)공룡빌런 다이노스런 후기 [183] ㅇㅇ(218.147) 07.01 33035 492
15283 ☆ 짧은AroundKorea 후기 [258] 까르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1 22140 244
15282 (인피니티) 몬테사 기사단 작업기(스압) [191] 메끄니꾸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9 26427 212
15280 힛바나 근황 [484] Tamiflu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8 75575 656
15279 동네주민 도와준 후기 올린다.jpg [716] ROW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8 79589 2514
15278 유동의 레게 이사벨라 새집 완성 + 제작기 (스압) [187] ㅇㅇ(122.44) 06.27 26581 217
15277 후아앙... 뉴비쟝 포켓몬 도감 다 채운거시야요.... [357] ㅇㅇ(218.147) 06.27 56551 830
15276 [제작]유코쿠 키리코 지우개 스탬프 [677] 판버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6 30683 350
15275 (데이터주의) Indivisual Medley 1Km Review [146] 물아일체그자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6 21222 137
15273 남미 갔다 온 만화 (스압) [421] whitebea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5 61087 829
15272 군돗개1~6 [529] 잇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66976 1392
15271 직관 후기 [291] 낙서장인(125.242) 06.24 48591 380
15270 이번엔 동반자 아이루를 그려옴!!!![수채화] 외 다수 [465] 지니아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35163 298
15269 너가다하믄서,,,,찌근사쥔,,,얼려법니다,,,, [746] 쿠루루(183.96) 06.21 78182 1552
15268 만화로 배우는 공룡의 생태 ~마지막부 생태계 구성원으로서의 공룡~(完) [483] 갈로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72345 1051
15267 정보) 가정에서 따개없을때 맥주병을 따보자~!! [727] 기행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74463 1088
15266 (단편,스압) 거짓 스포일러 [700] 앶댖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68017 1147
15265 나무젓가락 바람의검심 역날검 [297] 재미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9 50434 342
15264 중붕이 하울의 움직이는성 아카펠라 불러봤어.swf [432] K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9 22563 245
15263 천체사진 DSLR 원샷으로도 색 잘나옴 [793] ㅇㅇ(47.145) 06.18 51775 1616
15262 이번엔 나무로 타노스검을 만들어 봤습니다. [334] 나무깎는섭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8 48531 208
15261 (스압,노잼주의) 타이거살라만다 산란부터 변태까지 직접 겪은 정보글(1) [375] 좆대로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7 57512 401
15259 나 방금 화장실에 갇혔다...jpg [825] 톰아저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7 123343 1786
15258 [스압]배틀그라운드 3뚝맨 1/6 피규어 제작기 _ by휴래곤 [432] Hyurago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46086 942
15257 (사진다수) 레버 모음 및 개인적 후기 [360] 엘리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47463 182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