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AFS 조이스틱 케이스 사용기(매우 스압)

퀵매빌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0.01.29 16:13:58
조회 33855 추천 151 댓글 130



얼마전 3D프린터로 마이크로사이즈 히트박스를 만들어 테스트를 해봤고, 사용성이 생각보다 나쁘지 않았다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그래서 실제로 히트박스의 구매하기로 결정해 이리저리 둘러본 결과 총 세 가지의 구매루트가 있더라구요 :


1) 히트박스 오리지널 구매(199달러)

2) ISTmall(메이크스틱 미니 11.75만원 - PS4버전 구매시)

3) 옵시디언 등의 제품 구매 후 개조 의뢰(가격은 안드로메다)


이 세가지가 가장 대중적인 구매방법이고, 가장 저렴한 방법은 메이크스틱을 사용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메이크스틱의 플라스틱 소재는 제 취향이 아니기도하고(나쁘다는 뜻이 아닙니다. 그저 저는 플라스틱보단 메탈소재를 선호 할 뿐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히트박스 오리지널을 구매하자니 가로로 쓸데없이 긴게 아닌가 싶기도한 고민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해외 커스텀 케이스 제품에 눈을 돌렸습니다.

커스텀 케이스를 판매하는 판매자는 생각보다 꽤 다양합니다. 메탈 케이스로 가장 유명한 AllFightSticks, TRFightStick, 아크릴소재의 케이스를 판매하는 B15SDM 등등등.. 천조국 답게 다양한 제품들이 있습니다만, 저는 그 중 컨트롤 패널 교체가 가능한 AllFightSticks(이하 AFS)의 모듈러 제품을 선택했습니다.


사이즈에 있어서도 갤러분께서 이미 구매하신 제품인 9.5인치 사이즈부터 18인치까지 다양합니다.

저는 목업을 만들어 뽑아본 경험상 14인치가 적절하다 싶어 그걸로 선택했구요.

그리고 14인치 이하는 컨트롤 패널의 선택폭이 적습니다. 앞으로 나올지 아닐지는 모릅니다만, 히트박스 크로스업 레이아웃도 최소 이 사이즈부터 가능할 것 같구요.

14인치대에서 지원하는 레이아웃은 아래 사진과 같습니다.



그리고 긴 시간 끝에 오늘에서야 받아볼 수 있었습니다.

무게때문에 직배로 보내면 배송비가 안드로메다인지라 배대지를 통했는데, 그것때문에 시일을 최소 3일이상 보냈네요.





겨우 손에 들어온 케이스. 저는 기본패널로 뷰릭스 8버튼 레이아웃과 히트박스 레이아웃을 구매했습니다.

꽤 괜찮아보이는 메탈소재이며, 마감 또한 매우 훌륭합니다. 모든 엣지부의 커팅이 완벽하며, 색도 균일하게 잘 칠해져 있습니다.




AFS모듈러 케이스는 크게 세 부분으로 나뉘어집니다. 버튼을 고정하는 컨트롤 패널, 레버를 마운트하는 상단부, 그리고 바닥부입니다.

좌측 하단에 보이는 고무발을 하단에 결합할 수 있습니다. 바닥은 투명으로 써보고 싶어서 일부러 중심이 빈 제품으로 선택했습니다.



상단부의 레버 마운트는 기존에 격겜유저들이 사용하는 산와레버 제품군과 국산 무각레버 제품군에 맞게 나사가 적절히 배열되어 있습니다.



이렇게 고정시킨 후,



위 사진처럼 컨트롤 패널을 덮어 사용합니다.



레버를 마운트 시켜두고 히트박스 배열을 사용할 수 있지 않을까 해서 덮어봤는데, 역시나 적시나 무리입니다. 두 배열 사이를 좀 쉽게 왔다갔다 할 수 있었으면 했는데 ㅠㅠ



해당 제품은 보드를 위한 나사홀을 구비해두고 있진 않습니다. 그냥 알아서 위치를 잘 잡아야해요.

저는 사진에 보이는 저 위치에 두기로 결정했습니다.



나사 홀을 제공하진 않지만, 대신 PCB를 마운트 할 수 있는 플라스틱 조각을 제공합니다.



미리 준비해둔 버튼들을 결합했습니다.




그리고 열심히 배선. 저는 이 과정이 너무 싫습니다...



어찌됐건 완성.




상부에 25밀리 버튼 4개를 결합 할 수 있습니다.



하부 입니다. 나사들도 미관을 고려한 납작한 나사머리를 채택했습니다. 정말 센스있는 선택입니다.



기존에 가지고 있던 매직스틱과의 크기 비교. 높이와 크기, 소재와 질감은 매직스틱과 거의 동일합니다.

매직스틱 케이스는 정말 훌륭하죠. 실상 메탈 커팅을 할 수 있는 환경이 구비되어 있다면, 매직스틱 상부를 커팅해서 AFS 11인치 컨트롤 패널을 적용 한다면 그것이 베스트일듯 합니다.



총평을 하자면 :


메탈소재를 좋아하신다면 더할나위없는 제품입니다. 마감도 흠잡을 곳 없이 깔끔하며, 앞서 말씀드린 바와 같이 컨트롤 패널의 분리가 가능하므로 향후 다양한 레이아웃에 대응 할 수 있습니다. 하나의 컨트롤 패널만 선택 할 경우 114달러 정도 인데, 가격도 충분히 납득할만한 수준이라고 생각합니다.


굳이 아쉬운 점을 꼽자면 :


1) 레버 마운트는 한 위치에 고정 될 수 밖에 없어, 개인이 컨트롤 패널을 아크릴로 뽑아 실험적인 무엇인가를 하긴 어렵다는 점

2) (어쩔 수 없는 부분이지만) 컨트롤 패널 레이아웃을 변경하기 위해서는 매우 많은 나사를 풀어야 하므로 기분에 따라 변경하기엔 무리가 있다는 점

3) 레버를 한 손으로 잡고 옮기는 상황에서, 하단부를 손으로 지지할 위치에 아크릴이 있어 잘못 잡으면 나사부가 깨지기 쉽다는 점


정도를 꼽을 수 있을듯 합니다.



제품의 완성도와는 관계없이 저는 오늘도 강등입니다. 개갓은 게임..




--------------------------

여기서 부터는 잡설

--------------------------


제가 하단부가 투명인 제품을 선택했던 이유는 아래 사진과 같은 LED 튜닝(?)을 하려 했기 때문입니다.



조이스틱을 드레스업 하는데에는 스킨을 입히거나 하는 방법들이 대부분이지만, 개인적으로 그런건 금방 질려서 잘 하지 않는 편이거든요.

대신 위 사진과 같이 LED로 은근한 빛을 비출 수 있게 하면 어떨까 해서였습니다. 버튼을 누를때마다 해당 버튼이 빛나는 세팅도 하고 싶었는데, 그건 너무 많은 노가다와 배선의 복잡함이 함께 야기되므로 포기했습니다. 할려면 하겠지만 하판이 투명이라 이것보다 더 지저분하게 보이고 싶진 않았어요.



브룩 파이팅보드의 핀아웃을 확인해서 5V 아웃풋에 점퍼와이어를 연결합니다.



예나 지금이나 배선만큼 싫은게 납땜입니다. 하 .. 싫다.



그리고 집에 굴러다니는 아두이노 나노에 3D프린터로 뽑은 케이스를 씌워주고, 역시 같이 굴러다니던 LED스트립을 연결합니다.

납땜은 싫지만 싫은것 중에 원탑을 꼽으라면 스트립 납땜입니다. 너무 따닥따닥 붙어있어요. 이거 납땜은 정말 딱 질색...

얼마전에 키보드 스위치 전체갈이를 했는데, 수십개의 스위치를 디솔하고 새로 납땜했던 작업이 이것보다 낫습니다.



어찌됐건 아두이노 케이스에 양면테입을 붙여서 케이스 상단부에, 그리고 LED스트립은 그 위에 붙여줍니다.



투명케이스를 쓰려면 선정리가 필순데, 정말 너무 어렵습니다. 지금까지 본 선정리는 빅트릭스가 가장 예술이었는데, 언젠가 그것도 DIY해봐야겠어요.


어쨌든 LED 파트는 이걸로 완료하고, 이 다음은 손잡이입니다.


빅트릭스 얘기가 나와서 말인데, 지난번 잉크때 빅트릭스를 사용하시는 갤러분이 너무 부러웠던 이유 중 하나가 바로 손잡이였습니다.

간지도 간지지만 스틱을 편하게 쥘수 있는 손잡이가 있는게 너무 좋더라구요. 특히나 대회처럼 스틱을 들고있어야 하는 상황에서는 더더욱 그렇습니다.

제가 대회 나갈 일이 뭐가 있겠습니까마는, 어쨌든 뭐 그게 부러웠으므로 대충 만들어보겠습니다.


이미 성형이 종료된 메탈에 제가 구멍을 뚫을 순 없는 노릇이고, 그냥 끈으로 어찌어찌 해보기로 결정했습니다.



위 제품은 집에 굴러다니는 파라코드 서바이벌 킷입니다. 평소엔 팔찌로 쓰다가 조난시 좌측에 달린 마그네슘봉을 우측 쇠붙이에 긁어 불꽃을 낼 수 있고, 팔찌의 소재인 파라코드는 매우매우 튼튼하므로 부목, 밧줄등의 용도로 사용 할 수 있습니다. 손잡이로 쓸 마땅한 선이 없는 지금이 바로 위급상황이니만큼, 풀어서 사용하겠습니다.



한 올 한 올 풀어줍니다. 견고하게 잘 묶여 있습니다.



그리고 미리 3D프린터로 뽑아둔 손잡이를 꺼내 둘러주고, 바닥고무에 파라코드를 감아줍니다.



허접하지만 뭐 나름 괜찮네요. 어쨌든 소기의 목적은 달성했습니다.


다음은 LED.

숨쉬는 것 처럼 켜졌다 꺼졌다 하는 코드를 만들어 아두이노에 업로드했습니다.




LED스트립의 위치가 거시기 한건지 처음에 의도했던 바닥에 비치는 광량은 영 부족하네요.

추가로 스트립을 한 라인 더 붙여야 할것 같습니다. 사실 버튼에 비치는 빛은 은은하게, 바닥은 강렬하게 하려는 계획이었는데.. 음..;


뭔가 더 하려고 해도 체력이 후달려서 안되겠네요.

오늘은 여기까지 해야겠습니다 ㅋㅋ



-흙트박스 만들어서 사용해본, 장황한 이야기




출처: 철권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151

고정닉 76

56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공지 2013년 1월 1일부터 힛갤에 선정되신 분들께 기념품을 드립니다. [204] 운영자 13.01.11 510113 321
공지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338/1] 운영자 10.05.18 453273 107
15667 갑자기 열 올라서 응급실 갔는데 격리텐트 간 썰.manhwa [434] 식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46 52979 914
15666 나의 군대 이야기 (px병 제보썰) [171] mas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1 77990 417
15665 [총요약판,필독] 디동여지도 해외판 [279] 상큼한여고생눈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1 19199 369
15664 [스압] 우유가 들어간 우유식빵을 만들어봤어요(사진조금많음) [402] ㅇㅇd(218.233) 02.20 47414 537
15663 브래튼 만들었어요 [289] How(61.81) 02.20 24687 142
15662 [쇼유텔] 파워포인트로 그림그리는 프붕이가 있다?(파워포인트 재능충) [975] FrozenI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56133 554
15661 1:1 스케일 최강시간기레이드 만들었다 [408] LEO10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30525 386
15660 아크릴로 일체형 컴터 만들어봄.jpg [295] 노지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8 49791 566
15659 어학연수때 중국인들에게 고통받은 썰.MANHWA [836] 식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8 76143 665
15658 [약스압] 영화 "시간을 달리는 소녀" 순례 후기 [534] Aja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7 40695 567
15657 [스압] 흙수저의 싼마이 리모델링 [1183] 멩멩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7 59968 1558
15656 프로즌 갤러리 덩-실 덩-실 챌린지 모음집 [1377] 예지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5 87466 889
15655 실험)와인에서 브랜디 뽑아먹기 [521] Cocopomme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4 62202 933
15654 [더러움주의] 수육기름으로 쿠키만든게자랑 [654] 끾뀪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4 85576 1636
15653 쿠치카미자케 3년존버 후기 [1194] 3년만에돌아온포스터빌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3 101523 1339
15652 [스압] 원룸에서 폐급 기타를 새 기타로 소생시켜보았다 [180] 『ロトレキ』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3 42734 244
15650 중붕이 바바예투 아카펠라로 불러봤서.swf [532] K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2 27867 361
15649 [이집트][스압] 사진 총정리 [224] 모래사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2 33165 262
15648 [스압] 야외에서 검정고무신 코스프레 촬영한거 후기. [545] 레나천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1 69489 1338
15647 끄아악의 제빵대회편 [스압] [578] 끄아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1 55562 906
15646 밸런싱 로봇을 만들어 보았습니다. [574] ㅁㄴ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0 71515 733
15645 (스압) 레게집에 페리온 놔드렸어 [264] 레게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0 35510 623
15644 [스압] 오버워치 추억의 경쟁전 만화 [949] 깜지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8 130365 3314
15643 랙잭인형 제작기2 [679] 메가타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7 33988 384
15642 걸아속))) 처음으로 가보는 노르웨이 아렌델 여행?기 [839] 웨이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7 42673 412
15641 [초스압] 데이빗 20 完 [1194] d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69145 1010
15640 시청,구청,도청,군청가서 지하철타고 목걸이줄 얻은 갤럼의 이야기 [510/1] 트람뿌대통령만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63804 310
15639 [약스압] 하나무라 디오라마 만들어봤어요 [267] 츄프(175.198) 02.05 45684 624
15638 반지빌런 물붕이 후기[스압] [649] loveR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76374 1323
15637 [만화] 미스티아가 병문안 오는 만화 [1886] 조져버리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4 79038 1890
15636 (스압) 파이리 알콜램프 만들기 [254] 닭귀신(124.56) 02.04 36174 668
15635 [초스압] 아 형림들 아산 격리 2일차인데 죽겠습니다 ㅋㅋㅋ [1004] ㅇㅇ(180.134) 02.03 107261 1640
15634 주류갤 뉴비입니당! 집에서 삼양주 만들었습니다! 가양주가 대세지라! [276] 술익는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35730 451
15633 스스로 태고가 되어 태고의 달인 하는 법 [589] 스톤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1 94727 1768
15632 오작 이오지마전투 [363] HMC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1 51284 650
15631 카이로 소프트에서 선물 받았다... [800] ㅇㅇ(175.112) 01.31 67288 1634
15629 보플기반으로 편곡한거 정리해봤슴 [211] 병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0 27912 284
AFS 조이스틱 케이스 사용기(매우 스압) [130] 퀵매빌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9 33855 151
15627 고3때 문학배틀 걸려온.manhwa [1082] 금요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9 124039 2373
15626 [스압] 엑스포 5주년 세계일주 - 밐스포 2020 유럽 후기 [581] Livetun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8 36929 450
15625 (솔플직관후기,장문)리바이스 스타디움 : 19-20 NFC 챔피언십[스압] [90] dd(1.177) 01.28 17411 136
15624 아렌델 성 제작기(완성) [614] 프릉프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52936 1649
15623 스압) 토붕이...1.5평 방토이 셀프인테리어 했다.jpg [917] 앗코라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112437 1772
15622 [초스압] 인형과 함께한 오가사와라 여행 [812] 和泉つば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4 50528 549
15621 2019년 포켓몬 클레이 총 모음 올려봅니다 ㅎㅎ!! [332] Tapcla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3 43880 629
15620 프로즌2 "Home" 스토리보드 완성:D [586] 홈작업러(211.208) 01.23 44094 438
15619 [ 찐따탈출 러브펀치 만화 ] [586] 왕바구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2 84807 1271
15618 미레이 인형으로 무선 충전기를 만들어보자 [스압] [70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2 40313 354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