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구글에서 입사 제의 받은 포트폴리오

webcm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0.07.07 10:16:53
조회 157986 추천 2,220 댓글 1,442

viewimage.php?id=3dafdf21f7d335ab67b1d1&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95a46c41c36a062d692a2bb9dff9d9291422ca2db72db48e6a43593d8f76f91c7f6834732681fa831



안녕하세요.


제가 했던 돈안되는 쓸데없는 개인작업중에 하나를 소개해드리려고 합니다.


2012년에 런칭했던 Form Follows Function이라는 프로젝트인데, 


메인에 원형으로 돌아가는 카드가 있고, 


각각의 카드를 클릭하면 HTML5로 이루어진 다양한 인터랙션을 경험할 수 있는 웹사이트입니다.






카드를 클릭하면 나오는 각각의 콘텐츠들은 제가 좋아하는 것들에서 영감을 받았습니다. 


몇개만 소개해드리면,





viewimage.php?id=3dafdf21f7d335ab67b1d1&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95a46c41c36a062d692a2bb9dff9d9291422ca2db72db48e6a43593d8ff66c896a5840eae5cf6d5f3



일본 여행 중에 비가 왔는데 시부야 쪽에 유리 벽이 있는 육교에서 사진을 찍었더니 이런 사진이 나왔었어요. 


여기서 영감을 얻어서  보케라는 섹션을 만들었습니다.




viewimage.php?id=3dafdf21f7d335ab67b1d1&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95a46c41c36a062d692a2bb9dff9d9291422ca2db72db48e6a43593d8f56ac690f88b3ac2194eed34



보케란 사진을 찍을 때 초점이 맞지 않아 흐려진 부분의 빛이 맺힌 모양을 말하는데 흔히 빛 망울이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HTML5 캔버스에 랜덤으로 움직이는 공을 만들고 캔버스의 globalCompositeOperation 속성을 조절해서 


공들이 겹치는 부분이 밝아지는 효과를 적용해 빛처럼 보이게 했습니다.














viewimage.php?id=3dafdf21f7d335ab67b1d1&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95a46c41c36a062d692a2bb9dff9d9291422ca2db72db48e6a43593d8f569c495f38af377ee4052cc



개인적으로 앤디 워홀의 작품을 좋아하는데요, 


그중에 Campbells Soup는 그냥 집에 사놓으면 앤디 워홀의 작품을 전시한 것 같은 허세감을 느끼게 합니다.





viewimage.php?id=3dafdf21f7d335ab67b1d1&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95a46c41c36a062d692a2bb9dff9d9291422ca2db72db48e6a43593d8f26ac592a7d23685f11ffeaf



여기에 영감을 얻어 Campbells Soup을 3D로 표현한 것뿐이지만, 


앤디 워홀의 작품을 3D로 표현한 것 같은 이중적인 느낌을 주는 섹션을 만들었습니다.


마우스나 손가락의 이동 방향에 따라 회전하고 기울어지는 인터랙션을 추가해서 재미를 더했습니다.













viewimage.php?id=3dafdf21f7d335ab67b1d1&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95a46c41c36a062d692a2bb9dff9d9291422ca2db72db48e6a43593d8a03a9593f3d196963a6712c1



뉴욕에 있는 MoMA 뮤지엄에 갔을 때 이 작품을 본 적이 있는데요. 


여러 장의 Campbells Soup 그림이 각각 액자에 담겨 하나의 큰 작품을 이루고 있는 건데, 


이게 참 멋져 보이더라고요.




viewimage.php?id=3dafdf21f7d335ab67b1d1&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95a46c41c36a062d692a2bb9dff9d9291422ca2db72db48e6a43593d8a768c5c4a4818740a67468e4



그래서 그 나무 액자 전시 상태 그대로 웹으로 만들어봤어요. 


CSS3의 3D를 사용해 나무 액자를 만들어서 시점에 따라 액자가 입체감 있게 보이도록 했습니다.


앤디 워홀의 특징이라면 실크스크린 기법을 이용한 대량생산인데 


이것이 공장에서 물건을 대량생산하는 것과 같다고 해서 팩토리라고 부르는 스튜디오를 짓기도 했습니다. 


이런 제작 방식으로 인해 하나의 작품에 여러 가지 다른 색을 사용해 찍어낼 수 있었는데 


앤디 워홀의 작품엔 같은 그림이지만 색상만 다른 작품을 볼 수 있는 이유입니다. 


이런 앤디 워홀 고유의 스타일에서 영감을 얻어 


마우스의 이동에 따라 그림의 색상이 변하는 인터랙션을 추가했습니다.












viewimage.php?id=3dafdf21f7d335ab67b1d1&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95a46c41c36a062d692a2bb9dff9d9291422ca2db72db48e6a43593d8f76ec894f0d1e9801eb06ea7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초현실주의 작가인 르네 마그리트의 작품은 많은 아티스트들에게 영감을 주는데 


특히 양복을 입은 신사가 비처럼 내리는 Golconda라는 그림은 영화 매트릭스의 한 장면의 모티브가 되기도 했습니다.




viewimage.php?id=3dafdf21f7d335ab67b1d1&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95a46c41c36a062d692a2bb9dff9d9291422ca2db72db48e6a43593d8f566c491f3830acd2ea0500a



여기서 영감을 얻어 우산을 쓴 신사라는 그래픽으로 비 내리는 모습을 표현하고, 


비 내리는 움직임을 마우스의 움직임에 따라 바람의 방향이 바뀌는 인터렉션으로 만들었습니다.












viewimage.php?id=3dafdf21f7d335ab67b1d1&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95a46c41c36a062d692a2bb9dff9d9291422ca2db72db48e6a43593d8a46bc09ca58121cc22eb4576



같은 르네 마그리트의 작품 중에 The Empire of Lights라는 작품이 있는데 


거리는 밤인데 하늘은 낮인 낮과 밤이 공존하는 그림입니다.




viewimage.php?id=3dafdf21f7d335ab67b1d1&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95a46c41c36a062d692a2bb9dff9d9291422ca2db72db48e6a43593d8a73d9594a7d2a53ec4e93b21



viewimage.php?id=3dafdf21f7d335ab67b1d1&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95a46c41c36a062d692a2bb9dff9d9291422ca2db72db48e6a43593d8fe6bc695f0d1e46b2f6dcc62



MoMA에서 이 작품을 보고 영감을 얻었는데 밝은 배경에 어두운 물체, 혹은 그 반대의 역설적인 느낌을 


나무가 자라는 알고리즘과 결합해서 표현했습니다. 


화면에 마우스를 클릭하면 나무가 자라는데 


밝은 배경의 낮에는 어두운 나무가 자라고, 


어두운 배경의 밤에는 화려한 색을 가진 밝은 나무가 자라게 했습니다. 












viewimage.php?id=3dafdf21f7d335ab67b1d1&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95a46c41c36a062d692a2bb9dff9d9291422ca2db72db48e6a43593d8f369c7c4a3d2d0a5e7e2e4eb



빈센트 반 고흐의 작품을 안 좋아하시는 분은 아마 거의 없을 거라고 생각되는데요, 


고흐의 작품을 볼 때마다 독특한 붓 터치와 색상에 강렬한 인상을 받았었는데 


그것을 저만의 아트웍으로 풀어낸 섹션입니다.




viewimage.php?id=3dafdf21f7d335ab67b1d1&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95a46c41c36a062d692a2bb9dff9d9291422ca2db72db48e6a43593d8f73d9497a28a6f192e7783b1



고흐의 그림에서 색상을 추출해 모자이크처럼 픽셀화시키는데요, 


단순히 원본 이미지와 픽셀화된 이미지 두 장을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실시간으로 픽셀화하고 있다는 것을 나타내기 위해서 리사이징 효과를 추가했어요. 





viewimage.php?id=3dafdf21f7d335ab67b1d1&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95a46c41c36a062d692a2bb9dff9d9291422ca2db72db48e6a43593d8a739c197a5803e3b8738c402



고흐 섹션은 네덜란드에 있는 빈센트 반 고흐 뮤지엄에 전시되기도 했는데요. 


뮤지엄 정문에 설치된 인스톨레이션 작품에 세계 여러 나라의 아티스트가 만든 고흐의 작업 중 하나로 보이기도 했습니다. 












viewimage.php?id=3dafdf21f7d335ab67b1d1&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95a46c41c36a062d692a2bb9dff9d9291422ca2db72db48e6a43593d8a36791c4f485b859e313a919



점토로 만든 인형을 움직이는 클레이 애니메이션은 제가 좋아하는 영화 장르인데, 


그중에서도 월레스와 그로밋은 가장 좋아하는 작품 중 하나입니다. 


영화 내용 중에 양털을 모두 빼앗긴 아기 양이 추위에 부들부들 떠는 장면이 있는데


사실 클레이 애니메이션이 각 프레임을 손으로 움직임을 연출해서 찍는 거라 


이렇게 빠르게 움직이는 장면은 굉장히 손이 많이 갑니다. 


95년에 이 양이 떠는 장면이 나왔을 때 


많은 사람이 클레이 애니메이션의 한계를 뛰어넘은 연출이라는 평을 내렸었습니다.




viewimage.php?id=3dafdf21f7d335ab67b1d1&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95a46c41c36a062d692a2bb9dff9d9291422ca2db72db48e6a43593d8f468c296f4d70c134c158e58



이런 놀라운 연출에 존경의 뜻을 전하고자 만든 것이 바로 이 섹션 입니다. 


화면에 양들이 걸어가고, 그중에 한 마리를 잡으면 잡아먹지 말라고 부들부들 떱니다.










viewimage.php?id=3dafdf21f7d335ab67b1d1&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95a46c41c36a062d692a2bb9dff9d9291422ca2db72db48e6a43593d8f367c690a2874381dfcbc652



Wiper Typography는 FFF의 대표 아트웍인데요. 


비 오는 날 버스 창문과 타이포그래피 잡지에서 영감을 얻었는데, 


타이포그래피를 빗방울로 만들려는 구상은 대충 떠올랐는데, 


어떤 방식으로 표현을 할지 떠오르지 않더라고요. 



그렇게 며칠을 고민하다가 어느 날 아침에 잠에서 깼는데 갑자기 아이디어가 떠올랐어요. 


그래서 출근하기 전에 30분 만에 완성한 섹션입니다. 


저는 한 가지를 생각하다 보면 꿈에서도 그걸 생각하기도 해요.





viewimage.php?id=3dafdf21f7d335ab67b1d1&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95a46c41c36a062d692a2bb9dff9d9291422ca2db72db48e6a43593d8f26fc19cf584948769e3765b



이런 특별한 경험인 만큼 제가 유난히 좋아하는 아트웍인데요, 


일본의 매거진에 광고 디자인을 요청받았을 때 사용하기도 했고요, 


제분야의 시조새 같은 분인 디자이너 존 마에다 씨가 본인의 트위터에 올리기도 하셨고요, 


그리고 제 책 표지 디자인에도 사용했습니다. 


그리고 최근에는 테슬라 모델3의 스크린에 풀로 띄워서 이렇게 구동 영상을 촬영하기도 했습니다.









viewimage.php?id=3dafdf21f7d335ab67b1d1&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95a46c41c36a062d692a2bb9dff9d9291422ca2db72db48e6a43593d8f76ec094a58b71be13cdf60f





저는 이렇게 쓸데없는 짓을 많이 하는 편인데요, 


이런 쓸데없는 짓이 저를 부지런하게 만드는것 같아요. 


저는 개인적으로 일 외엔 따른 취미생활이 없어요. 게임도 안하고 티비도 안봅니다. 


그냥 일하는게 제일 재미있는것 같아요. 



그래서 이런 쓸데없는 개인작업을 많이 하는 편인데, 


이런 돈도 안되고,


또 실제 프로젝트에 사용하기에는 힘든 기술과, 디자인이지만, 


이런걸 만들어봄으로써 배우는게 참 많은것 같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배웠던 것들이 나를 성장 시키고 실제 프로젝트에도 유용하게 쓰였던 적이 많았어요. 



그리고 이 작업을 보고 구글에서 입사제의가 와서 지금까지 구글에서 일을 하고 있는데요. 


만약에 제가 이런 개인 작업을 하지 않고 회사 일만 했었다면, 


세상 누구도 내가 어떤 디자이너인지, 뭐를 잘하는지 몰랐을 겁니다. 


나는 어떤 일을 하고싶어 라고 말로만 하기보단, 


내가 하고싶은 디자인을 개인작업으로라도 포트폴리오를 계속 쌓는게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그렇게 쌓은 포트폴리오는 나라는 디자이너를 정의하는데 아주 중요한 역활을 합니다 :)




움직이는 모습과 더 자세한 내용은 영상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





출처: 프로그래밍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2,220

고정닉 684

415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이슈 [디시人터뷰] 관객과 친구가 된 극장, 메가박스 홍대점 오윤석 점장 운영자 20/09/17 - -
공지 2013년 1월 1일부터 힛갤에 선정되신 분들께 기념품을 드립니다. [283] 운영자 13.01.11 526588 378
공지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427/1] 운영자 10.05.18 459607 138
16008 중붕이 새컴 샀다.jpg [339] ㅇㅇ(150.249) 09:21 29346 402
16007 중고 게임보이 게임팩 샀는데 개 어이없는 일 당함 [531] ST3LL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43585 712
16006 [스압] 동숲 내 캐릭터 피규어만들었다 [252] 튯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20791 502
16005 아이패드로 그려봤어요 [658] 겁나져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48196 1113
16004 [스압] 146번째 헌혈 다녀왔습니다. (진주 헌혈의집) 외 다수 [718] JKD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35522 957
16003 [스압] 4차 중동전쟁 만화 [662] 고추병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53681 1485
16002 160kg넘던 내가 살뺀 이유와 과정 장문 노잼주의 시청각자료 다수 [794] ㅇㅇ(59.10) 09.16 94962 1588
16001 [포스프레]타격귀 코스프레하고 사촌들이랑 마트감 [665] 타코야끼아이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62095 1446
16000 아 집가고 싶다 슈발 [1238] 하지마라제발(118.235) 09.15 89123 973
15999 (스압)히키코모리들을 위한 만화 [1116/1] 튜닝데카(122.32) 09.14 73252 1203
15998 오큰 공작소 #2 Wall-E 만들기 (2) [336] 아렌델시민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19526 461
15997 인천광역시 내 모든 전철역 자전거로 돌기 [444] 인천사랑(121.125) 09.12 50974 747
15996 우리동네(이수 사당동) 횡단보도 위 불법주차 신고하는게 자랑 [982] 불법주차OUT(59.10) 09.11 73115 2160
15995 4일간 꼬 따오 물질 (with 빅 블루) 횡설수설+데이터 스압 주의 [184] FallOu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30790 194
15994 레고로 만든 트랜스포머 오버로드 [355] 와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37282 713
15993 [스압] 여우와 신포도 외 다수 [760] 족제비와토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54588 1654
15992 공수기본 훈련 중 죽을뻔한 썰 4 (끝) [368] 머즐플래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9 61767 454
15991 지하차도에서 뒤질뻔한거 영상 오늘 왔다 ㅋㅋㅋㅋ [533] 맥시멈스트라이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9 93107 871
15990 야념 한번 가보려다 인생 ㅈ된 썰.....JPG [1759] 야붕이좃댓다(185.33) 09.08 119182 3008
15989 [풀버전 재업] 나와 내 아내의 이야기를 들어주세요 [1236] 실댕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8 100137 1896
15988 핸들에 로고 붙힘 [372] 구로공단_한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7 59269 492
15987 [스압] 아틀라스 rc카 제작기-2(완) [274] 바코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7 22553 452
15986 지구방위대 후뢰시맨 액션피규어를 제작해보았습니다. [533] HERASTUDI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5 39472 461
15985 저가야매) 성검 시리즈 완성함 [379] LEO10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4 39019 342
15984 [꿈빛트레인] 세리카쟝의 그것을 만들었다. [513] 간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4 30745 338
15983 사진 많음) 나무판으로 념글 프리패스 하는법 [440] 교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3 39070 550
15982 (스압 )최근에 만난 곤충들 [316] 머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3 29043 564
15981 닌텐도 스위치용 전용가구 만들어봤어요(스압) [562] 엠대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2 59533 824
15980 네모부터 베이스까지 (고3의 풀(full)에보니 베이스 제작기) [269] 너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2 22609 341
15979 [스압] 인형과 함께한 여름 휴가 [834] 和泉つば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1 40496 494
15978 대회나가고 싶어서 쓰는 작년 대회후기 - 2019서동마 [228] 금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1 36125 243
15977 (자켓) [도장파기] 해음악 [226] 난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31 18271 251
15976 심심하니까 데바데 코스프레 했던 썰 푼다 [486] 갸아악구와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31 66220 1142
15974 마크로 만든 메이플 화이트스피어.jpg [566] 심플sp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8 77068 1041
15973 지금까지 만든 바람 비즈들 [578] ㅇㅇ(106.102) 08.28 51954 774
15972 태풍오기전 황소개구리낚시 조형기 [394] 구구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7 43375 431
15971 (제물) 링크 태워봤다 외 다수 [스압] [299] 갓-클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7 34703 211
15970 (스압) 3D펜으로 만든 존윅 보고 가 [425] 이안(119.196) 08.26 50508 806
15969 [스압] 갓 오브 하이스쿨 무대탐방(성지순례) [379] GanziBo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6 49729 249
15968 오네이트 우드 터틀 막내 부화 [405] ㄱㅌ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5 48988 477
15967 (재업) NES모양의 닌텐도 스위치 독 제작기 [324] foxtolf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5 38015 665
15966 [JN]드래곤볼 vs 원펀맨 下편[2] -최종전-(스압) [1339] 오징어금구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4 100582 2836
15965 뉴비인데.. 인생이 토이임.. 작업물 [446] 깨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4 59111 659
15964 수인분당선 + 인천1호선 도보완주 [148] 투타임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2 39312 281
15963 곤충표본을 제작해보자! [775] M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1 56029 571
15962 오래간만에 닭 소식 가져왔습니다. [566] 괴도애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1 74135 958
15961 키린이의 풀와이어링 Aroz65 만든 후기 (쫌 늦었다..) [320] ROz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0 39339 236
15960 [단편] 불로초 프로젝트 [344] 빨간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0 49281 518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이슈줌NEW

1/6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