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탐조린이의 첫 공릉천 탐조기(데이터 주의)

레모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0.12.05 10:33:09
조회 26230 추천 157 댓글 213

[스압,40MB] 탐조린이의 첫 공릉천 탐조기(1/3)



2020년 11월 28일 토요일 탐조

A.I.가 심각하니 철새도래지 방문은 자제하라는 기사가 뜨기 전날.


필력은 후달리니 편하게 사진이라도 슥슥 보십시어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427f9263e4154d3672e71081

아침 7시, 목적지에 다다르기 전 주유소에 들러 기름을 채우고 잠깐 둘러보았다.

멀리서 기러기로 보이는 새가 계속 보였다.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15719f60e2411e85e95384c5

새에 관심 갖기 전엔 그냥 기러기네 했을건데 기러기는 겨울 철새라고 한다. 겨울이다 춥다.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1028cf63b8421eaa2ff12b0e

7시 30분 쯤 목적지에 도착하고 주차를 어디에 해야하나 고민하다가 아울렛 주차장으로 먼저 갔다.

청소하던 아저씨가 쫒아냈다. 나가라고 하신다. 지금 생각해보니 고마운 아저씨였다!

공릉천 방향으로 차를 몰아 논밭이 있는 도로에 차를 대고 편의점에 들러 음료수를 샀다.

음료수를 먹으며 주위를 둘러보니 맹금류 같은게 빠른속도로 자주 보였다. 

와 이것이 공릉천이구나! 생각했다. 그치만 논두렁에 있는 멧비둘기를 보고 내가 헛것을 봤구나 생각했다.

!..

조린이는 실망했다!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437fca6ae2171b6f31b20529

참새나무에 참새가 짱짱 많았다.

귀염통통!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1079986bb6171839569e8e71

그러니까 멧비 날아다니는 모습이 꼭 맹금같단 말이지

예전에 맹금인줄알고 헉헉대면서 쫒아가 사진 찍어보니 멧비였다고 하던 조갤러가 생각났다. 

그래도 멧비는 날개 털 무늬가 참으로 곱다.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452c9a32e3111653e408ade1

아침밥 먹는 기러기 가족


바둑판식 사진은

1 2 

3 4 ..순서임다 눌러서 보면 좀 크게 볼 수 있음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437d9365b0441756282b2c85

딱새 넘 귀여웠고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437ecf35b6121fc3c992451c

직박구리는 니 혼자왔제? 하고 놀리는 느낌이었다.

근데 겨울에 짝짓기를 하는가 한 놈이 뒤로 올라타기도 했는데 장난치는 건지 모르겠다.

사진으로 못 찍어서 아까웠다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442f9867b0104ac37b2db75f

봐도봐도 귀여운 털찐 참새 헠헠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427a9f32b4421b1c7ea8cb2a

논밭의 까치였는데

눈을 왜 그렇게 뜨니! 무섭게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197ece35b242484d223acc12

나를 경계하는 듯 했다!

새들은 부드러운 털에 따뜻할까 궁금해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137b9e6ab7471cbc0eb8c3eb

참새의 응꼬샷 

나만 친구 없어 ..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167dce63b81016bbf4262612

하구쪽 다리부근에섯 흰뺨검둥오리로 보이는 애들이었다.

얘네들은 잠이 많은 것 같다.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14799a64b212172645f133ca

멧비도 여기와서 물을 먹고 날라갔다.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197d9b31e3401dd8b6b07c7f

가끔 멀리서 기러기들이 단체로 날아다녔는데

엄청나게 많은 수는 아니었다.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427dc960e44c4f3fe1b6162f

내가 놀래켰는지 자다가 날았다... 멀리는 안 날고 바로 착지하긴 했다.

아니 니네랑 나랑 엄청 먼데..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437a9263b8431ed19e01aa37

왜가리 한 마리가 수면위를 날아가고 있었다.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112fcf66b04c4ff3b9d4dd9a

큰날개 멋잇서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18289c63b0164bb8510ec1d9

저류지였나 그 쪽에서 본 쑥새

쑥새도 귀엽지만 정면은 어색해

4장의 사진을 붙이긴 했는데 마지막애는 다른 것 같기도 하다. .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127e9f60e3114fcdb3252c25

아까 날라갔던 왜가리가 오리인척 했다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192dce6bb5414f25e1807f55

왜가리는 오리랑 친한가보다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452f9c64e1461b131a7f33c1

멀리서는 아까부터 시동 걸고 대기하던 A.I. 방역차량이 일을 시작했다.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4228c835b6431d2452737032

저류지쪽의 멧비들로 기억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107c9261e3121abe94e09e9e

중대백로도 날라갔는데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1770cf66b9451abc89c5a20d

아까 내가 떠난 저류지에 착륙했다.

내가 떠나니까 가다니. ..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177f9967e64c4b9b52aa48ca

왜가리가 자주 날라다녔다. 자주 날면 힘빠진다던데 아까랑은 다른 왜가리인지

물고기 많이 먹고 다니는지 ㅋㅋ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117bcd61b2434fe2f458ec87

때까치도 사냥감을 찾는지 두리번두리번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47719c61e1171a02e8359c24

무언가 본 기러기와

난 대체 쟤들이 뭘 저렇게 먹고 있나 했는데 고작 볏짚이었다. 저게 영양가가 있나 싶었다...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17719337b041179351089ac5

얘는 머리가 까맣다.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137cca67e4161ebcd8e99d5d

혹시 뱁새나 오목눈이가 있을까봐

아쉬운 마음으로 카메라로 몇 번 찾아보았다.

이 넓은 곳에 .. 오늘 한 번은 보겠지.. 

아니, 사실 넓게 찍은 사진에서 뱁새가 있을거야 .. 


왜 나만 뱁새 없어...?



-계속




[스압,55MB] 탐조린이의 첫 공릉천 탐조기(2/3)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19709d37e34c4fbc5db12283

멧비가 추운지 몸을 잔뜩 웅크리고 있었다

내 손도 추워서 살살 얼어가고 있었다..ㅁ

겨울에 탐조하려면 괜찮은 장갑이 필요했다.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45719231b4411688b18d6e93

멀리서 날던 중대백로?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127a9d36b1171cf685872e2f

기러기가 멋지게 착지하는 모습도 구경하고

날라가던 모습도 담았다 !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187a926bb0114fb9636e5756

풀어놓은 큰 개가 두 마리 있었다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427fcf66b9171b49c1ff1797

도촬하다 들킨 나

쑥..?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457d9f30b7174fd8f3f1b4b7

빨간 열매 먹던 넘모 귀여운 딱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402f9e66e6101641b438a0c7

아까 그 개가 기러기들을 쫓았다..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4370cf30b3424870bb5d167c

핀트나간 것도 갬성입니다 갬성...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16289f63e1111dffe8185f29

바람에 머리 흩날리는 중 ㅋ.ㅋ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407d9936b54c1f28693c2173

얘도 쑥 맞제잉...?

노랑턱 암컷이랑 헷갈린다

(+노랑턱멧새 암컷 ㅋㅋ 정정)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432d9a64e24c4bf8a6cad11f

가지마..!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197a9266b9404aed0e62f2d1

왜냐면 근처에 얘가 있어서 헷갈림 얘는 확실히 노랑턱멧새인데... !_!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192f9867e64c16fa98ccc466

가지마..2 !!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107ece37b21219b985e7ab53

그리고 아까 낮에 올렸던 딱새가 이 개체

핀트 나간샷 -> 촬영거리 10m 이내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197a9b6ab5104c2a9637e48c

내 앞에 엄청 가까이 앉아서 신나는 마음으로 연사를 갈겼다?

근데 뷰파인더로 봐도 뭔가 이상하더라. 얘 부리보면 낚시줄인지 나뭇가지인지 감겨있었다.

부리를 나무에 막 비비고 머리도 흔들었어.

말도 안 되겠지만.. 얘가 나한테 빼달라고 저러는 건지, 이게 외국 뉴스에서만 보던 인간이 야생동물 구해주는 상황인지 혼자 상상의 나래를 펼쳤다.

매신저백에 있던 호두를 꺼내서 얘를 낚아야하나 머리로 고민만 하다가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472dce63e1404f635dcc480f

사진만 계속 찍었다... ^_^; 너네가 생각해도 내가 쟤를 손으로 잡아다가 입속에 있을지 없을지도 모를 낚시바늘 꺼내주는 건 말도 안 되잖아?

아무튼 6짤보면 넘 괴로워하는 것 같아. 좃간이 미안해..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447fc832e6171621197d6760

다행히 잘 뺐나봐

2, 3 짤 보면 딱새가 꼭 웃는 것 같아

이제서야 시원해 보임 ㅋ.ㅋ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759cf00d35ab0549b18de6fbda63375a0d717d4fa8d5a7

눈은 예쁘게 떠주면 안 되겠니!!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142d9264e5164af698f08a9f

예쁜 뒷태 보여주는 수컷딱!

"나 괜찮아!!"라고 하는 거라 받아들이련다 ㅋ.ㅋ

바이바이!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422fca62b8454f7d5b4f7fa2

얘도 쑥..?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147b9d67b4464da5a7cedf6b

머리는 또 민둥민둥 어렵다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127f9367b0441958ff9dc6c2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112ac966e2104df649ec66dd

분위기 샷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45709e65b641189fe86e79e6

분위기샷 2

노턱멧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407d9f60e2454d6a20d44349

그리고 쇠박새가 뭘 먹더라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437fcf37b7471e861e6b0a06

부시시한 털ㅋ.ㅋ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177f9b31b144171c498683a0

소나무에서 뭘 자꾸 잘 먹더라 ㅋㅋ

여기 옆에도 호두 놓고 옴

넘 귀엽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19799a35b4471e7afc7f8aca

그리고 갑자기 나타난 박새랑 차암새

여기까지 돌고 차로 돌아가는데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112d926ab2171c0605cf9862

새매가 따악.. 하늘위에 날고있었다.

빨리 못봐서 아쉬웠고, 모노포드 결합해서 써보고 있었는데

날샷 담겠다고 모노포드 분리하는 순간 갑자기 멀어지더라

어케 그리 빨리 움직엿노...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fe1202139d04bfeb66f2a529c33c9a06b3ca24fcd0cb9c73c669d8b187a9d31b0174aeeceec5307

새매 때문인지 모르겠으나 새매가 날아간 방향에 까치가 분주해 보였음


-계속


3편은 씻고와서 쓰겠음. 퇴근하고 1, 2 쓰느라 아무것도 못 했다..ㅋㅋ




[77MB] 탐조린이의 첫 공릉천 탐조기(3/3) + 뻘소리



3편

사진은 많이 없지만 파일 사이즈가 큼

1, 2편 사진 저장할 때 2048 고정했는데 이건 풀사이즈

1, 2편도 붙인 사진은 누르면 커집니다! 여긴 더 커집니다!

----


2편의 새매까지 찍고 밥도 먹을겸 탐조할 때 신을 등산화도 하나 사려고 아울렛에 갔다가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ce1201f5cba2cfe24e81f03dea39989bf39feed9eed160c1a4ed45c3a3d0bdba0b93211f9dc5c93

와인만 사서 나온 나...


지난 9월 친구놈 결혼했는데 내가 스냅사진 조금 찍어줬거든 ㅎㅎ

파주 왔다가 내려가는 길에 저녁 같이 먹고, 신혼부부 먹으라고 샀다.

그리고 등산화 따위 왜 그렇게 비싸대.. 안 사! 빵꾸난 운동화나 신지 머..


그래도 밥은 먹어야겠고 사람 덜 붐빌 것 같던 주거단지 분식집에 감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ce1201f5cba2cfe24e81f03dea39989bf39feed9eed160c1a4ed45c3a3c05daa1ba3f7af967ac78

제육이랑 라면 먹음. 탐조기니까 먹은 이야기 써도 되제? ㅋ.ㅋ


.

든든히 먹고 좀 쉬다가 작은 산쪽으로 가볼까 공릉천쪽을 다시 가볼까 고민고민

그래도 여기까지 왔으니 공릉천쪽으로 ㄱㄱ했다.

걸어 다니면서 봐 두었던, 주차하기 괜찮아 보이던 곳에 차를 대고 움직였다.


---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ce1201f5cba2cfe24e81f03dea39989bf39feed9eed160c1a4ed45c343a068baebc3ca4d68c9feb

촬영시간 오후 4시 4분

11월 말, 해가 많이 기울어서 부드러운 빛이 피사체에 닿는다.

카메라로 무얼 찍어도 예쁘게 담기는 시간

사진찍는 사람들은 이 시간을 매직아워라고 부름


큰기러기가 이 빛을 받아 테두리 윤곽이 이쁘게 생겼다. 딱히 이걸 노리고 찍은 사진은 아니다.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ce1201f5cba2cfe24e81f03dea39989bf39feed9eed160c1a4ed45c3b680a81f0e83d21c34e2908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ce1201f5cba2cfe24e81f03dea39989bf39feed9eed160c1a4ed45c356f0bdca1ec3be28dc2c57a

공릉천의 해질녘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ce1201f5cba2cfe24e81f03dea39989bf39feed9eed160c1a4ed45c356a008ba3bc6cca37989707

멀리 백로 하나가 날라가고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ce1201f5cba2cfe24e81f03dea39989bf39feed9eed160c1a4ed45c326a0181f2ec3e6eda137727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ce1201f5cba2cfe24e81f03dea39989bf39feed9eed160c1a4ed45c363c51ddf0b869767ae8e61f

잘 익은 딱새가 보였다.

아까보다 훨씬 어두운 환경에 카메라가 힘들어했다.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ce1201f5cba2cfe24e81f03dea39989bf39feed9eed160c1a4ed45c37390bd9a3ba6bda5f8659d2

망원렌즈로 갬성갬성한 역광 풀떼기도 찍고


주위를 둘러보니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ce1201f5cba2cfe24e81f03dea39989bf39feed9eed160c1a4ed45c303d0ad9a7bc687777af982a

언제부터인지 달이 떠 있었다.

보름 전날이라 거의 만월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ce1201f5cba2cfe24e81f03dea39989bf39feed9eed160c1a4ed45c33300adea2bd3c1610b0b15f

기러기도 어디론가 이동했다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ce1201f5cba2cfe24e81f03dea39989bf39feed9eed160c1a4ed45c673803daa0ed3efd6390d690

펄럭펄럭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ce1201f5cba2cfe24e81f03dea39989bf39feed9eed160c1a4ed45c376c57daa2b83e1102bbd9aa

까치떼가 앉아있던 소나무. 저기서 자는지 궁금했다.

실제 거리는 엄청 멀었음!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ce1201f5cba2cfe24e81f03dea39989bf39feed9eed160c1a4ed45c326d0381f2b76b44aee07cca

해질녘의 되새

이쁘고 귀엽다

종추+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ce1201f5cba2cfe24e81f03dea39989bf39feed9eed160c1a4ed45c60680b8ba3bd3a81dd1790fb

촬영시간 오후 4시 53분

탐조 끝


많이 어두워져 사진 결과물도 만족스럽지 않을 것 같아 차로 돌아가던 길

아까 그 논에서, 아마 그 기러기가 잘가라고 인사하는 느낌


은 개뿔 그냥 나 경계하는 거겠지 ㅋ.ㅋ




+

viewimage.php?id=2fb4c222fcd031b46aa6&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dd9a53ce1201f5cba2cfe24e81f03dea39989bf39feed9eed160c1a4ed45c606b01daf0b83a67258f0235

탐조 중간부터 모노포드+비디오헤드 사용했고 효과는 그닥. 쓸 줄 몰라 이런건지 체질에 안 맞는 것 같다. 이번 편은 다 핸드핼드고 몸각대를 키우는 게 낫겠더라. 덤으로 200600으로 단련된 손각대 70200들으니까 너무 가볍고 편하더라 ㅋㅋㅋ 일요일 공연 촬영갔다가 손각대 결과물 보고 내가 놀람 ㅋ.ㅋ

목표했던 뱁새, 오목눈이, 물때까치 못 봐서 아쉬웠지만 다음에 볼 수 있겠지 머..


진짜 끝!



[스압,40MB] 탐조린이의 첫 공릉천 탐조기(1/3)




출처: 조류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157

고정닉 45

5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공지 2013년 1월 1일부터 힛갤에 선정되신 분들께 기념품을 드립니다. [375] 운영자 13.01.11 535538 407
공지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511/1] 운영자 10.05.18 463116 150
16194 컴퓨터로 여자꼬시는 manhwa [365/1] 잔밑(223.62) 10:00 17508 339
16193 한강엔딩, 주갤러의 편지 -- 신곡 나왔습니다 [330/1] 차트분석AI(211.211) 01.15 47798 465
16192 방붕이 오늘자 착한짓 [951] ㅛㅎ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50598 1198
16191 흔들리는 음봉속에서 개 잡주향이 느껴진거야 [763/1] 차트분석AI(211.211) 01.14 117358 1891
16190 스노우-민물고 만들어본 것이 자랑 [781] Gomeis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4 42889 341
16189 도둑놈 신고함 움짤 가져옴.gif [1007] 현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3 125092 841
16188 [스압] 눈 와서 갈기고 왔다 [624] 30일이용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3 69238 1031
16187 (탐험저장소) 충남 폐아파트 탐험...,jpg [986] 용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2 71829 438
16186 새벽감성으로 그린 과몰입 만화.manhwa [2216] 제바달다(122.202) 01.12 153464 4833
16185 브랜드뉴 K-기차 완성 [453] 충남의건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1 60479 1033
16184 [엘갤요리대회] 뽀루쿠키 와 헤지호그 와 베베 쿠키 [343] 불상한새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1 19235 345
16183 할머니 도와드린.manhwa [1591] 김하로메이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9 240443 2771
16182 디붕이 조언대로 스윙하듯 해봄 [552] 고기집아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84115 1087
16181 가상 설정 도시 [948] 희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76627 1154
16180 님들 얘 계속 오는데 어캐요 [1107] 펭귄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7 141026 2160
16179 2018~2019 군대시절 그림들 일부 [686] ㅇㅇ(211.193) 01.07 58405 1018
16178 [단편]혼자 미연시 만든 썰 [656] Rcol(49.175) 01.06 81915 1156
16177 나무젓가락으로 만든 카타나 [419] 재미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6 46458 487
16176 작년에 스톱모션 작업한거 모아봄(데이터 주의) [379] 아마추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32593 453
16175 이 무슨 대자연인가 - 갑오징어에 대해 알아보자. [969] ㅁㄷ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159154 2937
16174 혐,스압)667일차 의집공 소해했다.jpg(삭재업) [1321] ㅇㅇ(116.120) 01.04 73884 1211
16173 [스압] 타노스 피규어 만들어왔다! [435] 초록괴물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4 32323 803
16172 초대형 패밀리 침대 만든게 자랑 [528] 기타만들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2 68372 593
16171 몬붕이 연말동안 연습삼아 만든거 보고가라 [258] 취미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1 37442 259
16170 [스압] 레데리 뽕차서 그렸던 일지 (빼먹은거 추가함) [455] 꺼묵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31 36098 399
16169 [스압] 2020년 전함 창작 [238] ㅇㅇ(211.109) 20.12.30 34743 401
16168 EO87 못타서 그냥 내가 하나 만들었음 (Typo-jiva 제작기) [343] Tenev(222.98) 20.12.30 57947 371
16167 [스압] 떡볶이 투어 • 서울 개포동 빨간오뎅 부산어묵 [589] 오키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29 79016 562
16166 (스압) 상상속의 '그것' 만들어왔다 [271] 끄끄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29 67570 493
16165 [스압] 올 한해 그린 작화들 움짤 [538] 쥬크박스(86.242) 20.12.28 52474 922
16164 2020년 인형사진 결산(초스압) [567] 논리정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28 35758 467
16163 진로변경위반 택시 신고 결과.GIF [1656] 삐용삐용신고합니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26 110819 1959
16162 올해만든피규어, [450] 앙틈한뇨속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25 59982 567
16161 성검 프롭 사이즈 제작 끝 [293] Z/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24 41907 121
16160 [스압] 나의 2020년 사진 이야기 (1) [266] BF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24 32354 423
16159 [제작] 종이로 미쿠냥 초롱 만들기 [629] 판버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23 40570 711
16158 [스압] 엔트리 세이버 개조 완성 [268] LEO10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23 26736 169
16157 1년간 그린 그림들 올려봅니다 (스압) [804] Cog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22 63069 1128
16156 "친구 기다리는 중" [118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22 136137 2515
16155 약스압) 레고 윈터 시리즈로 겨울마을 만들었슴.JPG [287] (211.245) 20.12.21 32612 385
16154 로저드뷔 엑스칼리버 스파이더 [360] ㅇㅇ(112.145) 20.12.21 40245 540
16153 스압)나젓공예 AK-74N [367] 군용대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19 48860 700
16152 디붕이들 아저씨가 만든 디지몬들 보고가 (스압) [289] 디스이즈버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18 41591 454
16151 [스압] 동네 불법주차 120대 신고하고 바뀐점 [2328] 화안끄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18 125461 3598
16150 뉴비쟝 은기사 만들어봤음 [357] ChFro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17 55031 425
16149 몬붕이 올만에 이불조랑 이벨 만들어봄 [257] 취미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17 31636 323
16148 스압) 유학생활 하면서 올해 요리한거 모음 [719] ㅇㅇ(14.52) 20.12.16 68675 966
16147 2년동안 찍은 사진들 [236] Denv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16 43592 298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이슈줌NEW

1/6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