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19) (가입기념썰) 나 비뇨기과에서 요도 확장 당한 썰

청년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02.22 10:18:33
조회 183924 추천 3,830 댓글 2,734

가입기념으로 내 요도확장썰 품.



나는 치명적인 흠결이 하나 있음.



난 꼬추가 존나 작음. 풀발기해도 새끼손가락만함.




이정도면 성불구자임. 들어가도 느낌없음.




여자친구랑 성관계할때는 반드시 성인용품 써야함.




가끔은 내가 ㅅㅅ를 하는건지, 대딸을 해주는건지 혼란스러울 때가 있음.




또 요도가 ㅈ만하게 좁음.




어릴때는 별 큰 문제는 없었고, 요도가 좁다는 것도 몰랐음.




내 나이 36살인데, 2년전까지도 그 사실을 몰랐음.




병원가서야 이 사실을 알게 됨.


















병원입갤부터 요도확장시술까지의 과정을 설명해준다.










2019년 10월쯤에 퇴근할때였음.




평소에 점점 소변줄기가 가늘어지기 시작했는데,




이때부터는 아예 안나옴.




오줌 마려워서 무지막지하게 고통스러운데, 소변이 안나옴.




방광 터지기 일보직전이라,




아랫배 깊은 부분에서 칼로 찌르듯이 꽊꽉쑤심.




변기에 수그리고 앉아서, 북치듯이 아랫배를 팡팡 두드리며 1시간 동안 앉아있어도 안나옴.




무서움+고통때문에 식은땀 줄줄남.



그날 밤에 직접 차 끌고, 집근처 대학병원 응급실로 감.














viewimage.php?id=2fbcc323e7d334aa51b1d3a24781&no=24b0d769e1d32ca73fec83fa11d02831682d835f2980fd236d5e1d9c291fdabc6adcb858b8f6f7c33e96bc91b20815085218a6cd9cffd2e5b98cc0889e77a425492d9a607713e010d134




소변줄 낌.




소변 주머니에 1리터 이상 소변 나옴.




오줌색깔이 노랗다 못해 거의 당근주스색깔임.




소변줄 끼는거 조온나 아프더라 씨발.
























응급실 퇴원하고 비뇨기과에 감.









viewimage.php?id=2fbcc323e7d334aa51b1d3a24781&no=24b0d769e1d32ca73fec83fa11d02831682d835f2980fd236d5e1d9c291fdabc6adcb858b8f6f7c33e96bc91b20815085218a6cd9cffd2e5b98cc0889e77aa7780c74616812f2225bc5a





거기서 소변줄 빼고, 내시경 받았음.




내시경은 그렇게 아프지 않았음.




아주 얇은 내시경으로 넣어서, 깊은부분에서 약간 짜릿한 느낌뿐임.























viewimage.php?id=2fbcc323e7d334aa51b1d3a24781&no=24b0d769e1d32ca73fec83fa11d02831682d835f2980fd236d5e1d9c291fdabc6adcb858b8f6f7c33e96bc91b20815085218a6cd9cffd2e5b98cc0889e77ab25a6b453926e479ae20c85



의사가 내시경하면서 찍은 사진 보여주면서, 나보고 요도협착이 있다고 함.




요도가 선천적으로 좁다고 함.




내가봐도 딱 이쑤시개 하나 간신히 들어갈까 생각이 들 정도로 좁아터짐.




요도 중간에는 아예 서로 붙어있어서 막혀있었음.




그건 내시경으로 의사가 뚫음.




전립선도 꽤 크다고 함.














염증도 심하다고 하는데,




sti12종인가 성병검사도 해봄.





viewimage.php?id=2fbcc323e7d334aa51b1d3a24781&no=24b0d769e1d32ca73fec83fa11d02831682d835f2980fd236d5e1d9c291fdabc6adcb858b8f6f7c33e96bc91b208535466f7a04577dc3b45938a0c1b2a5244b6c90604f0c6






결과는 무슨 바지날리스인가 하나 뜨더라.




꽤 흔한거라 해서 걍 아무렇지 않게 넘김.


















문제는 요도확장을 처방 받았음.




요도확장을 하기 위해서 검사실로 들어감.




의자가 구석탱이에 놓여 있는데,




산부인과에서 다리 쩍 벌리고 앉는 의자 있잖어.







viewimage.php?id=2fbcc323e7d334aa51b1d3a24781&no=24b0d769e1d32ca73fec83fa11d02831682d835f2980fd236d5e1d9c291fdabc6adcb858b8f6f7c33e96bc91b20815085218a6cd9cffd2e5b98cc0889e77aa77d7964643822c2225bc5a






그 의자가 있더라.




바지, 빤스 다 벗고 검사복으로 갈아 입고 앉는데,




검사복이 치마형태라 정면에서 보면, 내 꼬추 똥꼬가 적나라하게 보임.




다리 쩍 벌리고 누워있는데, 수치심 오지게 듦.




그 순간에 시부럴.. 내 똥꼬털 존나 울창한데, 존나 쪽팔리네.. ㅎㅎ..




이 생각 하면서 수치스러워 했음.


















남자 간조가 내 꼬추 소독하면서, 내 요도 안에 마취약 넣음.




요도확장하기 전에 진통제를 응디에 맞고 왔긴 한데,




이 마취약 안넣으면 아파 뒤진다고 함.




(내시경 할때도 진통제 주사->요도안에 마취약 순으로 넣음)






















근데 이날은 정말 개좆같은 날인게, 요도안에 마취약 넣을때부터 뒤지는 줄 알았음.




마취약을 바늘 없는 주사기로 요도 안에 쿡 박아서 주입하는건데,







viewimage.php?id=2fbcc323e7d334aa51b1d3a24781&no=24b0d769e1d32ca73fec83fa11d02831682d835f2980fd236d5e1d9c291fdabc6adcb858b8f6f7c33e96bc91b20815085218a6cd9cffd2e5b98cc0889e77f37706f9871df77b1383d380




이 간조새끼가 내 요도가 좁아서 주사기가 잘 안들어가니까,




존나 힘줘서 꾹!!!! 박아넣는데,




힘조절을 잘못해서 주사기 끝부분이 내 요도 입구 안쪽을 팍! 긁고 삑사리가 남.




어디서 앆!!!!소리가 들렸는데, 알고보니 내가 낸 소리더라.




시발 이거 조오오오온나 아프다.




간조새끼가 죄송하다고 함.




시발새끼가 뒤질라고...





viewimage.php?id=2fbcc323e7d334aa51b1d3a24781&no=24b0d769e1d32ca73fec83fa11d02831682d835f2980fd236d5e1d9c291fdabc6adcb858b8f6f7c33e96bc91b20815085218a6cd9cffd2e5b98cc0889e77a52d87a2e1b5ae5426cab715



라고 눈으로 말함.






















간조새끼가 요도확장기구를 준비하는데, 순간 내 눈을 의심했음.




무슨 왕빼빼로 크기의 쇠막대가 12개(잘 기억은 안나는데 대충 그정도였음) 진열돼 있는데,







viewimage.php?id=2fbcc323e7d334aa51b1d3a24781&no=24b0d769e1d32ca73fec83fa11d02831682d835f2980fd236d5e1d9c291fdabc6adcb858b8f6f7c33e96bc91b20815085218a6cd9cffd2e5b98cc0889e77a12305c4e6aa40576eee54ba




가장 얇은거는 볼펜심만하고, 가장 굵은게 구라 안까고 검지손가락만함.




이근안이 알고보니 순한맛이었음.



















의사가 내 요도개통하려고 검사방으로 입갤함.




장갑끼고 쨍그랑 거리면서 요도확장기구 고르는데 존나 무섭더라.




심장이 막 두근두근거림.




고문받는 사람이 이런 기분이었을까..





















의사가 볼펜심 만한 요도확장기구를 하나 고름.




요도확장기구 끝에다가 윤활제를 바르고 나서,




왼손으로는 내 꼬추를 움켜쥐고, 오른손으로는 요도확장 쇠막대를 들더니,




내꼬추를 위로 세우고 나서는 요도 안에 쇠막대를 푹 넣었음.




솔직히 마취해서 그런지, 그때까지는 견딜만 하더라.























문제는 그게 전립선쪽 깊은부분에 들어갈때였음.




의사새끼가 내 꼬추를 비행기 이륙할 때, 조종기를 아래로 내리듯이, 아래로 쭉! 내리더니,




쇠막대를 쭉! 안으로 밀어넣는데,




전에 내시경 할때는 깊은부분에서 살짝 뻐근한 느낌이었는데,




이건 시발 마이클 타이슨이 내 전립선을 펀칭볼마냥 라이트 훅으로 퍽!! 때리는 느낌임.



viewimage.php?id=2fbcc323e7d334aa51b1d3a24781&no=24b0d769e1d32ca73fec83fa11d02831682d835f2980fd236d5e1d9c291fdabc6adcb858b8f6f7c33e96bc91b20815085218a6cd9cffd2e5b98cc0889e77a3231530fe8e397d951355eb



조오오오오오오오온나 충격적인 고통임.






















간조새끼가 마취약을 넣을거면 제대로 넣어야지 개새끼가.




마취약을 제대로 넣으면 전립선까지 마취가 되지 않음?




걍 주사기 끝부분을 내 요도안에 박고나서, 찍 넣고 끝임 시발새끼가.




도쿄핫 질내사정 보지마냥,




내 요도에서 하염없이 흘러나오는 마취약을 보고 눈치깠어야 했는데..




간조새끼 머가리털잡고 마취약 한방 더 넣으라고할걸.... 시발..




















쇠막대가 내 전립선에 입갤한 순간부터는 잘 기억이 안남.




기억을 잃은건가......?




머라이어캐리 빙의해서 소리지른 기억은 남.




내가 막 어?! 악!!! 으그으으으으으으아아아아아악!!!!!




내가 이렇게 소리지르는데,




의사새끼는 좀 불편할수도 있다고 참으라고 함.




이새끼는 전구가 똥꼬에 박혀서 깨져서 온 사람도, 불편한 수준의 상해라고 진단내릴 새끼임.




고통인지감수성은 시발 좆도 없는 새끼임.





























viewimage.php?id=2fbcc323e7d334aa51b1d3a24781&no=24b0d769e1d32ca73fec83fa11d02831682d835f2980fd236d5e1d9c291fdabc6adcb858b8f6f7c33e96bc91b20815085218a6cd9cffd2e5b98cc0889e77ab2ddf6ce665f5312ffb3c98





나는 너무 아파서 드라군 빙의해서 궁디를 위 아래로 흔들면서 저항했음.




간조새끼가 내 골반잡아서 못움직이게 하려고 했지만, 멸치새끼가 어딜 감히...




멸치새끼의 가냘픈 손은 가벼운 중량조끼 역할만 했을뿐임.




















멸치새끼가 갑자기 후다닥 나감.




1분쯤 지났나? 양현석 닮은 간조새끼 하나를 데리고 들어옴.




멸치새끼가 내 팔목 잡고,




양현석이 내 발목 잡음.


















간조새끼들한테 두팔 두발 다 결박당하고,




아무도 범접하지 못한 내 요도를 의사새끼가 강제로 개통하는데,




순박한 아리따운 시골 처녀가 동네 불량배 새끼들한테 돌림빵 당하는게 이런 기분인가 싶더라.

























이 요도확장은 볼펜심만한 굵기의 쇠막대를 한번만 넣고 끝나는게 아님.




얇은 쇠막대로 요도를 한번 개통시켜서 넓힌 담에, 좀 더 굵은걸로 바꿔서 요도개통시켜서 더 넓히고,




좀 더더더 굵은걸로 요도를 더더더 넓히고, 이렇게 순차적으로 점점 굵은걸로 쑤셔박음.







viewimage.php?id=2fbcc323e7d334aa51b1d3a24781&no=24b0d769e1d32ca73fec83fa11d02831682d835f2980fd236d5e1d9c291fdabc6adcb858b8f6f7c33e96bc91b20815085218a6cd9cffd2e5b98cc0889e77aa764c4fa5f99108ea4720f0



나는 그날에 모나미 볼펜(모나미 볼펜심 아님 ㅎ)굵기까지 넣음.
























요도확장 다 끝난담에 내 모습이 참 가관이더라.




눈물 콧물 다 짜고, 침 질질 흘리면서 헐떡거리고.....






















요도확장 다 끝난 담에, 바로 내시경 넣어서 의사새끼가 내 요도 상태 보여줌.




내 요도 안이 씨발 버터구이 오징어마냥







viewimage.php?id=2fbcc323e7d334aa51b1d3a24781&no=24b0d769e1d32ca73fec83fa11d02831682d835f2980fd236d5e1d9c291fdabc6adcb858b8f6f7c33e96bc91b20815085218a6cd9cffd2e5b98cc0889e77a12c8585b098155031166b88


세로줄로 길게 갈기갈기 찢겨져 있더라.




내시경하면서 계속 식염수 쏘니까 더 선명하게 보이는데, 존나 징그러움.





















내시경 끝나고 내려오는데, 피가 후두둑 떨어짐.




의사새끼가 거즈로 둘둘 감아주면서 한 3일동안 피가 묻어나올 수 있다고 함.




응 일주일동안 피나왔어 새퀴야~~~~~.




집에서 마취 풀리고 나서 오줌 싸는데, 씨발 용암을 싸는 기분이더라.




존나 화끈+따끔거림.




















이 첨단과학이 발달한 이 최첨단시대에,




이런 개 좆 쓰레기같은 미개한 시술을 받았음.




뭐 혈관 스탠트처럼 요도 안쪽에 스탠트를 박는 것도 아니고,




그냥 쇠막대로 쑤셔박아서




요도 안을 찢어서 넓힌다는 발상이 참 일차원적이지 않냐??




















요도 안에 찢어진 상처는




의사새끼가 처방해 준 항생제 먹고 알아서 아물게 둬야 함.


















내가 이짓거리를 3개월에 한번씩 해서 총 5번 받았다.




최종단계에서는 천하장사 소시지 굵기까지 확장 성공해서 뿌듯했음 ㅎ














현재는 요도가 허벌창 돼서 소변 잘나옴.




사람 몸은 참 존나 튼튼한거 같애.




동물한테 이짓거리 했으면 바로 쇼크사로 사망임.




내가 튼튼한건가?


















요약 : 비뇨기과에서 요도플레이 당함. 존나 아픔.



출처: 국내야구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3,830

고정닉 1,150

232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공지 2013년 1월 1일부터 힛갤에 선정되신 분들께 기념품을 드립니다. [370] 운영자 13.01.11 543641 429
공지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529/1] 운영자 10.05.18 465406 183
16334 [스압] 4월 10일 부산 북부 빙상센터, 합천 대암산 은하수 [181] SoS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2 7839 151
16333 [살아남기 시리즈] 레오를 아십니까? [1813] 제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2 46680 2737
16332 시붕이 서울 용산구, 영등포구 완성 [623] 폰카조아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0 64228 1098
16331 싱글벙글 비트코인갤러리 [836/1] ㅇㅇ(211.200) 04.09 199959 2845
16329 전자화폐 갤러리 훈훈미담 정리 [673] 글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8 105874 1853
16328 [스압] 야한 여자아이 만화.MANHWA [1597/1] 군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8 214415 3342
16327 단편: 눈 오는 극한직업 [444] 먀먀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7 52182 723
16326 안녕 친구들 ! 바프 찍고 왔오!!! [4904] 송우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7 306109 7086
16325 고질라VS콩 후기 만화 [450] 갈로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6 73518 842
16324 [스압] 배달머신과 함께한 1년 [329] Denv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6 46283 277
16323 (공포) 언노운포비아 2화 + 3화 방울할멈 (1부,2부) [361] 헛소리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5 47405 224
16322 (스압)그림그린지 한 1년 정리(ㄹㅇ찐퉁 노베이스) [1062] 스프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5 116406 1466
16320 여고생 2명이 편의점에서 술 사는 만화.manhwa [869] 뻘애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2 178623 1844
16319 (초씹스압) 특수차량 스케치 또 올려본다. 살았냐고 물어보길래 [524] 필붕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2 49156 894
16317 배트맨 스톱모션 다 만들었음 [533] 아마추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1 43526 958
16316 나젓공) 그 샷건-23 [스압] [352] 군용대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1 42848 569
16315 존나 어이없는 저작권 분쟁사건 .manhwa [608] ㅇㅇ(223.39) 03.31 127620 1498
16314 [스압] 이상하게 찍는것들 [762] ALESSI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31 89142 923
16313 북두 신의 눈 만들어 본 썰 푼다 [515] 얼빠진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30 51655 583
16312 (홈부루) 곰치와 함꼐 포터를 만들어보자 [227] 곰치와함께춤을(61.79) 03.30 28509 174
16311 백수가 이모한테 털리는 만화. [1253] 블랙벗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138464 1461
16310 브레이브걸스를 좋아했던 군인.manhwa [727] ㅇㅇ(121.174) 03.29 111506 2049
16309 집에서 만든 바바리안 소냐 (스압주의) [561] 스머프부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7 78691 775
16308 동팔이 메인보드 사기사건 완전 종결 [1285] 샴또샴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6 127619 2820
16307 념글간 닭곰탕 게이 후기 올린다...jpg [943] 좆식이(223.62) 03.26 165927 3440
16306 나의 군대 이야기 ( 장금이 제보썰 ) [506] mas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5 116800 577
16305 오타쿠가 미용실 가서 머리 자르는 만화.MANHWA [949/1] 군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5 149470 3473
16304 스압)유나 3D 넨도로이드 제작기 [731] Rosu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4 67537 649
16303 군대 가고싶은 만화.manhwa [1092] 쫑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4 122830 2550
16302 나의 문어 선생님을 보고 [511] 돈경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3 88638 766
16301 [스압] 빛과 어둠: 여의도편 외 1편 [513] ㅇㅇ(121.142) 03.23 65328 415
16300 K5에서 강제 차박을 하는 이유...... [1171/2] livingsta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2 119026 1474
16299 이타샤 솦붕이 새로운거 해봤음 [851] 모오오오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2 56666 725
16298 군대에서 선후임들에게 그려줫던 활동복 그림들 [1721] ㅇㅇ(125.181) 03.20 152089 3447
16297 신호위반 김여사한테 90km로 받혔다 ㅅㅂ [2359] ㅇㅇ(112.170) 03.19 200822 2269
16296 남극의 비밀 충격적인 펭귄의 사생활.jpg [95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9 169478 732
16295 메디블록 호재 떳다 [688] ㅇㅇ(223.62) 03.18 147672 1952
16293 군대에서 만든 토이(3) [873] Le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8 61554 1614
16292 [스압] 내게 게임은 살인이다 -45(完)- (별것 아닌 이야기) [692] 우왕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7 94966 410
16291 스압) 맨땅에서 키보드 만드는 제작기 [454] MC유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7 73464 789
16290 좃소뺑이 인생이 3대 400을 들게 된 이야기. [1024] 천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6 117288 1847
16289 [스압] 아빠가 죽었다. - 完 - [1746] ㅁㅁ(223.38) 03.16 108639 2263
16288 manhwa.백수의 의식의 흐름 만화 [1016] 마바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5 136663 1459
16286 이명박 대통령께 받은 편지 왔다.. [5749] ㅇㅇ(211.206) 03.13 216384 7552
16285 단편) 후다닥 만화 - 최면꽃 [1583/1] ARAGAY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3 181219 2174
16284 돡) 우주선 대신에 배 넣어봄.jpg (저퀄) [403] ㅇㅇ(114.203) 03.12 95233 600
16283 학교폭력, 멈춰!.manhwa [1184/2] 따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2 207685 3700
16282 (스압)해발 2701m 백패킹 후기 [455] ㅅㅎ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1 58799 723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이슈줌NEW

1/6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