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좃소뺑이 인생이 3대 400을 들게 된 이야기.

천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03.16 16:54:45
조회 119046 추천 1,855 댓글 1,024

콱 죽어버렸음 좋겠다.


그 생각은 특정 누군가에게 향해있지 않았다.

나도 죽고 남들도 죽고 그냥 세상이 죽었으면 바랐다.

스물다섯. 알음알음 모았던 통장 잔고 2천은 온데간데없이, 앞으로 갚아 나가야 할 돈이 8천만원가량임을 알았다.


병역 특례로 주야교대로 일하면서 돈이 제법 모였다.


집에서 노는 엄마는 아들 힘든 모습 보기 싫어 재테크를 시작했고, 평생을 일만 하면서 살았기에 돈이 돈을 만드는 재미에 너무 깊이 심취해버렸다. 세상만사 아무것도 모르고 글쓰기랑 일만 하던 멍청이 아들은 엄마가 통장잔고 불려올 때마다 자랑스러워했다.


그래서 엄마랑 나도 몰랐다. 리스크라는 개념이 없었다.


천만 원을 빌려주자 딱 일주일 만에 백만 원이 얹혀 돌아오는 일쑤놀음에 엄마는 너무 심취해버렸다. 2, 3금융권까지 끌어다가 쓰고 지인들에게 선이자까지 잘려가며 돈을 빌렸다. 그래도 남는 장사니까…… 결국 금액이 억 단위가 됐을 때 사기꾼은 도망가 버렸다.


엎드려서 비는 엄마 앞에서, 그냥 다 같이 죽자고 했다. 만사가 귀찮았다. 앞으로 감내해나갈 미래가 너무 무거워서 버틸 자신이 없었다.


근데 어쩌나.


막상 억 날리는 걸로 자살하기엔 내가 너무 쫄보였다.


어릴 적부터 흙수저라 비참한 삶은 익숙해져 있기도 했다.

수습을 보름 안에 끝냈다. 그림 공부하던 동생은 군대로 보냈다. 금융권에서 빌린 돈은 신용회복위원회 워크아웃을 신청하고 엄마 친구들 빚은 기한을 정해 달마다 갚아나가기로 했다. 안 떼인 것만으로도 다행으로 여겨줘서 이자 스노우볼링은 피할 수 있었다.


주야간 풀 잔업, 일 없는 주말엔 막노동을 나갔다.

viewimage.php?id=3db2c723f7de31a07ab6d8b2&no=24b0d769e1d32ca73dec80fa11d028316f56ba15eaa5e1d2899cddb8d9a03ba9095248da6fbbce01abac08a0af8bd1249ec9a8b8a6aa33a6df5a3b8617b8fc3339cb597aada8b0


viewimage.php?id=3db2c723f7de31a07ab6d8b2&no=24b0d769e1d32ca73dec80fa11d028316f56ba15eaa5e1d2899cddb8d9a03ba9095248da6fbbce01abac08a0af8bd1249ec9a8b8a6aa33a6df5a3b8d17e9a26154a85b1c6eab2d


(야간 일하러 들어와보니 길냥이들이 용접 자재함에 새끼를 까놨다. 오냐오냐 해줬더니 나중엔 대놓고 정문으로 슥 들어오는 위엄)

viewimage.php?id=3db2c723f7de31a07ab6d8b2&no=24b0d769e1d32ca73dec80fa11d028316f56ba15eaa5e1d2899cddb8d9a03ba9095248da6fbbce01abac08a0af8bd1249ec9a8b8a6aa33a6df5a3bda17edf162abc4dace0e04aa

(막노동 시작 전. 해 보고 멍 때리고 있을 때 워커에 앉은 나비. 많은 생각이 들었다.)


//


악착 같이 사니까 암만 배운 거 없는 놈이라도 순수익 평균 월 400은 찍더라.

그렇게 3년 사는 동안 몸이 완벽하게 망가졌다. 거의 안 찌는 체질임에도 키 169에 몸무게 80대를 찍었다.

비만뿐이랴. 만성 피로와 수면장애 및 엄청나게 낮은 면역력. 무엇보다 허리와 무릎 통증으로 삶이 너무 괴로웠다. 당장 일어나서 몸이 아프면 가난이고 잃어버린 대인관계는 뒷전이 된다. 정말이다.


그때부터 살고 싶어서 운동을 시작했다. 양산에서 구한 직장은 출퇴근이 달리면 20분 거리라 유산소가 쉬웠다. 집 앞에 공원도 있어서 턱걸이랑 딥스도 할 수 있었다. 그렇게 동네 운동으로 시작해서 헬스장을 가고, 헬스장을 가면서 무거운 바벨을 든다는 행위에서 느껴지는 이질감. 거리감이 점차 사라져갔다.

문득 중학생 때가 떠올랐다.

빅 쇼를 들어다 매치는 브록 레스너. 2m가 넘는 케인과 언더테이커 형제의 대립. 각본인 걸 알면서도 그들의 우락부락한 몸에서 뿜어져 나오는 마쵸이즘에 취할 수 밖에 없던 시절. 막연히 강한 육체를 가지고 싶단 욕망이 들끓던 시절이었다.

게다가 잘 배우면 허리와 무릎 통증에 좋다네?

더 늦기 전에 얼른 고중량 운동을 해보잔 생각이 들었다.


그게 3년 전 이야기다. 그 동안 삶이 많이 바뀌었다.


동생은 제대했고,
빚은 이제 700만원대가 남았고,
실업급여를 받으며 7개월을 유유자적 지낼 수 있었다.

엄마의 입에도 미소가 돌아왔다.

그리고 나는 이제 죽고 싶다는 생각을 하지 않는다.


물론 단순히 파워 리프팅을 해서 삶이 이리 변한 건 아니다.


하지만 중량을 올려나가는 재미. 게임처럼 인간의 성장을 숫자로 볼 수 있는 명료함은 분명 살아가는데 큰 도움이 되었다.

무게 치는 게 즐거우니 방해 되는 요소를 하나씩 치우게 되었다. 술을 거의 안 마시게 되었다. 기름진 것도 줄였다. 그것만으로 아침 해를 보는 시선 자체가 달라졌다.


3대 400. 그것도 자세 엉망에 스트랩 쓸 수밖에 없던 동네룰 400은, 내겐 단순한 중량이 아니라 좀 더 긍정적으로 살아갈 수 있게 된 동안 얻은 소확행의 결실이다.

viewimage.php?id=3db2c723f7de31a07ab6d8b2&no=24b0d769e1d32ca73dec80fa11d028316f56ba15eaa5e1d2899cddb8d9a03ba9095248da6fbbce01abac08a0ebd9804b2d0ead200f91d37b521f4fda4059683f717dac


(곱등이 스트랩, 최후의 양심으로 컨벤) D : 170kg

viewimage.php?id=3db2c723f7de31a07ab6d8b2&no=24b0d769e1d32ca73dec80fa11d028316f56ba15eaa5e1d2899cddb8d9a03ba9095248da6fbbce01abac08a0ebd9804b2d0ead200f91d37805181b8e170b6a3f27f92c


B : 85kg

viewimage.php?id=3db2c723f7de31a07ab6d8b2&no=24b0d769e1d32ca73dec80fa11d028316f56ba15eaa5e1d2899cddb8d9a03ba9095248da6fbbce01abac08a0ebd9804b2d0ead200f91d37d0c4c4f861e0e393f6eeb9b


S : 145kg

(새 벨트 온 겸 PR 치겠다고 오바했는데 어떻게 들리긴 들렸다. 캔디토 6주 4번 돌리는 동안 얼추 3대 35 정도 건진 듯.)


인증글이 너무 장황해졌다.


사실 갤러들에게 하고 싶었던 말은, 그냥 이런 사람도 꾸역꾸역 산다. 라는 것이다.

좃소공장 전전하며 자살 방법만 수십 개를 고민하던 인자약 청년이 운동으로 구원 받았다.

중량 2.5씩 증량해나갈 때마다, 나라는 사람이 조금씩 더 나아지는 것을 느꼈다. 그것만으로도 파워 리프팅의 가치는 충분하다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다치지 않고 조금씩 더 강해져 나가고 싶다.


면접 하루 전날, 다짐처럼 되뇌어 본다.

//

세줄 요약이 트렌드라길래 요약

S : 145
B : 85
D : 170



출처: 파워리프팅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1,855

고정닉 429

130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공지 2013년 1월 1일부터 힛갤에 선정되신 분들께 기념품을 드립니다. [377] 운영자 13.01.11 544234 429
공지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536/1] 운영자 10.05.18 465561 184
16343 니들은 등산동호회 가지마라.manhwa [1012] 그롸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7 184507 2006
16342 [메구미대회] 구미를 위한 물건 만들었따 (스압) [304] 간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6 27980 211
16341 뚜벅빌런의 2021년 두번째 은하수 출사 [228] 놀러옴(175.198) 04.16 22451 249
16340 귀막힌동거 [666] 513(180.231) 04.15 77201 1137
16339 무한열차 특전 맘에 드는게 없길래 직접 만듦 [339] 딱지굿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5 49945 283
16338 반사망한 킥보드 도라에몽 킥보드로 만들어보자 [586] 우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4 53509 799
16337 데스페라도<단편> [579] 이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4 39528 808
16336 [약혐] 세이그로 여고생쟝들의 추억의 길거리음식 [693] 까나디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3 69662 587
16335 인붕이 취미 [851] 말녹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3 70392 1619
16334 [스압] 4월 10일 부산 북부 빙상센터, 합천 대암산 은하수 [273] SoS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2 22973 269
16333 [살아남기 시리즈] 레오를 아십니까? [2351] 제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2 84179 4391
16332 시붕이 서울 용산구, 영등포구 완성 [673] 폰카조아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0 81433 1292
16331 싱글벙글 비트코인갤러리 [891/1] ㅇㅇ(211.200) 04.09 238588 3220
16329 전자화폐 갤러리 훈훈미담 정리 [693] 글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8 122844 2049
16328 [스압] 야한 여자아이 만화.MANHWA [1672/1] 군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8 242646 3588
16327 단편: 눈 오는 극한직업 [468] 먀먀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7 59734 793
16326 안녕 친구들 ! 바프 찍고 왔오!!! [5015] 송우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7 325054 7352
16325 고질라VS콩 후기 만화 [464] 갈로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6 79934 884
16324 [스압] 배달머신과 함께한 1년 [334] Denv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6 51158 285
16323 (공포) 언노운포비아 2화 + 3화 방울할멈 (1부,2부) [362] 헛소리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5 49261 228
16322 (스압)그림그린지 한 1년 정리(ㄹㅇ찐퉁 노베이스) [1066] 스프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5 119878 1492
16320 여고생 2명이 편의점에서 술 사는 만화.manhwa [877] 뻘애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2 185968 1894
16319 (초씹스압) 특수차량 스케치 또 올려본다. 살았냐고 물어보길래 [525] 필붕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2 51212 902
16317 배트맨 스톱모션 다 만들었음 [537] 아마추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1 45517 977
16316 나젓공) 그 샷건-23 [스압] [364] 군용대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1 47228 592
16315 존나 어이없는 저작권 분쟁사건 .manhwa [613] ㅇㅇ(223.39) 03.31 133381 1540
16314 [스압] 이상하게 찍는것들 [764] ALESSI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31 91991 939
16313 북두 신의 눈 만들어 본 썰 푼다 [516] 얼빠진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30 53369 588
16312 (홈부루) 곰치와 함꼐 포터를 만들어보자 [227] 곰치와함께춤을(61.79) 03.30 29273 176
16311 백수가 이모한테 털리는 만화. [1266] 블랙벗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143990 1497
16310 브레이브걸스를 좋아했던 군인.manhwa [728] ㅇㅇ(121.174) 03.29 116819 2095
16309 집에서 만든 바바리안 소냐 (스압주의) [561] 스머프부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7 80547 782
16308 동팔이 메인보드 사기사건 완전 종결 [1286] 샴또샴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6 130444 2839
16307 념글간 닭곰탕 게이 후기 올린다...jpg [945] 좆식이(223.62) 03.26 169971 3470
16306 나의 군대 이야기 ( 장금이 제보썰 ) [507] mas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5 119212 578
16305 오타쿠가 미용실 가서 머리 자르는 만화.MANHWA [952/1] 군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5 153290 3511
16304 스압)유나 3D 넨도로이드 제작기 [732] Rosu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4 68938 654
16303 군대 가고싶은 만화.manhwa [1094] 쫑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4 126042 2578
16302 나의 문어 선생님을 보고 [511] 돈경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3 90051 769
16301 [스압] 빛과 어둠: 여의도편 외 1편 [513] ㅇㅇ(121.142) 03.23 66051 417
16300 K5에서 강제 차박을 하는 이유...... [1176/2] livingsta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2 122873 1489
16299 이타샤 솦붕이 새로운거 해봤음 [851] 모오오오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2 57282 727
16298 군대에서 선후임들에게 그려줫던 활동복 그림들 [1726] ㅇㅇ(125.181) 03.20 154713 3457
16297 신호위반 김여사한테 90km로 받혔다 ㅅㅂ [2367] ㅇㅇ(112.170) 03.19 204483 2285
16296 남극의 비밀 충격적인 펭귄의 사생활.jpg [95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9 172315 738
16295 메디블록 호재 떳다 [688] ㅇㅇ(223.62) 03.18 151880 1963
16293 군대에서 만든 토이(3) [877] Le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8 62735 1623
16292 [스압] 내게 게임은 살인이다 -45(完)- (별것 아닌 이야기) [693] 우왕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7 96100 412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