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우리다람쥐 골절 사고 회복기 [스압]

Chipmunk(58.142) 2021.07.19 10:21:44
조회 71229 추천 1,339 댓글 1,030
2019년 11월 26일
그일이 일어난다


어머니 발밑으로 갑자기 지나가다가 앞 다리가 깔린것..
한시간 이내로 병원에 데려갔더니
촬영결과 완전골절


특수동물도 꽤 본다는 이 병원에서조차
특별히 할수 있는게 없었다
밴디지(붕대)를 해주는것 이외에는

수의사님은 다리 절단도 생각해봐야한다고 하심
집에 데려오니 쭈구리고 자는둥 마는둥 첫날 밤을 지샘


viewimage.php?no=24b0d769e1d32ca73fec8ffa11d0283194eeae3ea3f7d0da351cf8d340817010d7eddedee17bdf476f29f8306f573df753b9a03fc89268e1c35d2ba679c99b444c52aad2e5c638c4e3171efd567c7b172127d820038d2296387f4d2b52919c5b8c83

viewimage.php?no=24b0d769e1d32ca73fec8ffa11d0283194eeae3ea3f7d0da351cf8d340817010d7eddedee17bdf476f29f8306f573df755e4af39ce923bb5c3585ea67db8ea47336bdc0f9a37ea122f92f906df40ea223f8fe007a985e1a9d183037fd3a1e04342a9

viewimage.php?no=24b0d769e1d32ca73fec8ffa11d0283194eeae3ea3f7d0da351cf8d340817010d7eddedee17bdf476f29f8306f573df754b8a46b9f913ae0c35e2ea90ebf9a41f497ce992ae7bd931bbb489b9ab3d23e36230faade3d62a86e8c5036a8373b78424e

viewimage.php?no=24b0d769e1d32ca73fec8ffa11d0283194eeae3ea3f7d0da351cf8d340817010d7eddedee17bdf476f29f8306f573df754e5f136c2c43db5c35b28d209b99b4c0c6038f950074fb5456b70369535d47bf6858572414bbd8d5bc1099c8b2d4b1ce4

viewimage.php?no=24b0d769e1d32ca73fec8ffa11d0283194eeae3ea3f7d0da351cf8d340817010d7eddedee17bdf476f29f8306f573df757e6af6d98c36eb6c35b20a309b3ed42393bbdcc4e6b995ac3709943dcdb044c1a7a8000cbb17fc7c6589df4e084147734

viewimage.php?no=24b0d769e1d32ca73fec8ffa11d0283194eeae3ea3f7d0da351cf8d340817010d7eddedee17bdf476f29f8306f573df702b2a76ec8c361b3c35f29a679b29836ca51438362d2ccca16b6e9db9dbd8a5134143c531a1b2bb0902b02cb6df50739af61




- 우리집 다람쥐 골절사고 회복기 (2)

일주일이 지난 후 병원을 재방문 한다
엑스레이 촬영결과
뼈는 그자리에 있지를 않았고 어긋나 있었다
다시 자리를 잡아준 후 붕대처치.. 할수 있는게 이것뿐..
답답한 심정의 날들이 계속된다

목에 넥카라 한 부분에 염증이 생기기 시작한다
그래도 넥카라 유지는 필수
견디기 어려운 날들의 연속

해외 문헌을 뒤져보았더니 다람쥐가 골절되었을때는
아주 최대한 좁은 공간에 가두는 것이 좋다고하여
작은 곤충 채집통으로 이사해서 생활한다

이게 다람쥐로서는 정말 대단히 참을성이 있는게..
다람쥐같이 활동적인 동물이 곤충 채집통에서 산다는게..
이 와중에도 화장실을 가리는 모습을 보여준 울 다람쥐..

viewimage.php?no=24b0d769e1d32ca73fec8ffa11d0283194eeae3ea3f7d0da351cf8d3408070104bc7a86f2aace10cfe88d0c4b286658126e0eff4fe339e0ca960e3f212ba688d55f3d75db4e147aa9556218d218ba75621622166744f5335f9dc523b1763481fbfc483

viewimage.php?no=24b0d769e1d32ca73fec8ffa11d0283194eeae3ea3f7d0da351cf8d3408070104bc7a86f2aace10cfe88d0c4b286658126beeba3ab65935dac6094f113cb16fdd33fd956731b9bcc345bcad86d59350d3e8a691d3ad76899c2b0f993dbcf07cb5ca8d0

viewimage.php?no=24b0d769e1d32ca73fec8ffa11d0283194eeae3ea3f7d0da351cf8d3408070104bc7a86f2aace10cfe88d0c4b286658126efbefefa609f5ba060e18067c760fc2faf24a63ca269917239fcae5cc5ff01f1a356d99d451b802c3590b515bfc4c2af9cb9

viewimage.php?no=24b0d769e1d32ca73fec8ffa11d0283194eeae3ea3f7d0da351cf8d3408070104bc7a86f2aace10cfe88d0c4b286658126e0edf1ff339508ac60e68515c9648f64d771531b4e186df0e5884a553f4b4d09b7fa8fa6bd3434078fea529809f9019407c9



- 우리집 다람쥐 골절사고 회복기 (3)

일주일이 다시 지나고
병원을 재방문한다
하지만 역시나 뼈의 위치는 어긋나 있고 ㅠ
점점 이 병원에서는 할 수 있는게 없구나 ..하는걸 깨닫는다

붕대만 다시 처치하고 집으로 돌아와서
반드시 수술 가능한 수의사를 찾아내겠다고 맘먹는다
그렇게 집요하게 검색하고 알아보던 중
일본에서 특수 동물을 공부했다는 수의사님을 알게되었다
그리고 수술이 가능하다고 하셨다

며칠후 예약하고 병원방문 ..
그런데 아찔한 이야기를 듣는다
목에 넥카라가 너무 조이는 바람에 큰 혈관을 건드려서
큰일날뻔 했다는 것이었다
그리고 전체적으로 몸에 부종이 와있다는 것이다
하.. 진짜 그 병원..

수의사님이 넥카라를 재조정 해주고 조금 안정을 찾고..
수술 날짜를 확정하고 집에왔다
그동안도 비좁은 집에서 잘 견뎌주는 다니..
정말 대단한 다람쥐이다

viewimage.php?no=24b0d769e1d32ca73fec8ffa11d0283194eeae3ea3f7d0da351cf8d3408370108c3545fbcd322297fd0a78dc78be9775310ca57f582f2f8d0f7797ec081efb54f5b52625960c72c8590dc96229227570cd4adde2d5b31543297191948f96094a4d18

viewimage.php?no=24b0d769e1d32ca73fec8ffa11d0283194eeae3ea3f7d0da351cf8d3408370108c3545fbcd322297fd0a78dc78be9775310aad280c7872845d779eed791b8357193a411494f38da30751dd08880aa4d29f29a08079d71cca54a778ed044ebfdc131f

viewimage.php?no=24b0d769e1d32ca73fec8ffa11d0283194eeae3ea3f7d0da351cf8d3408370108c3545fbcd322297fd0a78dc78be9775315faf2b032a2f8c5c77ec9e09648c517d5654bef2553db6482ed70572fc3c401f2a8ee9386362f9756ee4bee65e1b0be445

viewimage.php?no=24b0d769e1d32ca73fec8ffa11d0283194eeae3ea3f7d0da351cf8d3408370108c3545fbcd322297fd0a78dc78be97753159a57a0c7a79df0f779a9a0e648c272e5a72ebf9f7c8a403a954ec95aa718ec7c0c3d3523f79525459427eae089ca9b69b07

viewimage.php?no=24b0d769e1d32ca73fec8ffa11d0283194eeae3ea3f7d0da351cf8d3408370108c3545fbcd322297fd0a78dc78be9775310afa7809287cde08779eea096b8820535f9d23330ac182fc262907d8c27dbac70d03fd8d3a1583af0388ff5f5c720c21e475



- 우리집 다람쥐 골절사고 회복기 (4) - 수술사진들

12월 19일
드디어 몸의 부종도 가라앉고
수술을 할수 있게 된다

오전 10시
떨리는 마음으로 병원에 입장
다니를 보시더니 건강해 졌다고 좋아하심
이미 수술복으로 갖추고 수술도구들(자택에서 가져오심)을
준비해 놓으신 수의사님

시간은 꽤 오래걸릴것 같다고 하면서
주변 스벅에 가서 편하게 맘놓고 있으라고 하심
작은 설치류에게는 대수술 이라고 ..
수술은 거의 두시간이 걸렸고
성공이라고 수의사님이 자기일처럼 기분 좋아하심

골절된 뼈에 핀을 삽입하는 극도의 고난이도 수술임
아마 다람쥐 뼈에 수내핀을 삽입하는 수술은
한국에선 최초일것 같다고 하심

그리고 이 수술 결과를
그 다음주 일본에 가셔서 학회에 발표하셨음

아무튼 이렇게 해서 수술은 성공함
막짤은 뭐냐면 입으로만 먹을수밖에 없는 다니를 위해
내가 석류 씨를 일일이 발라낸것 ㅎ

viewimage.php?no=24b0d769e1d32ca73fec8ffa11d0283194eeae3ea3f7d0da351cf8d340827010867186c1868e9ce1fdb93840c5c8ed634e5327538dfe3fb3b0a370d2218508768669ff7fa5b66b1b8560633a53d6fe715d022f3963c7b31e31550d563d3c60ea5a46c9

viewimage.php?no=24b0d769e1d32ca73fec8ffa11d0283194eeae3ea3f7d0da351cf8d340827010867186c1868e9ce1fdb93840c5c8ed634e087305dbab64e7b2a307a320f40a02a41c2f5f7545fb30fe5af53a46e1cc928e37d01b93ead3f5d1d134e0e94b32b486cf70

viewimage.php?no=24b0d769e1d32ca73fec8ffa11d0283194eeae3ea3f7d0da351cf8d340827010867186c1868e9ce1fdb93840c5c8ed634e582702d4ae6fe2b4a373d224fd0b71a6b044cfca66efa6265df8a09c54651a42ffa0f8538b10e726b9e29c492915d3992c2c

viewimage.php?no=24b0d769e1d32ca73fec8ffa11d0283194eeae3ea3f7d0da351cf8d340827010867186c1868e9ce1fdb93840c5c8ed634e5f7103d4a96de0b9a373a425f77976c5141c775a8282bf56aa577e6951a44f6dc9119ff566aa0ed38bfa7c14414f27edc90d

viewimage.php?no=24b0d769e1d32ca73fec8ffa11d0283194eeae3ea3f7d0da351cf8d340827010867186c1868e9ce1fdb93840c5c8ed634e582302d5ad6fb0b5a373a356850b71178f5873d053d9cb2218a9fcd4d7cfe90bb0117d91bb69dac9c66e9842b5b917eb8e59

viewimage.php?no=24b0d769e1d32ca73fec8ffa11d0283194eeae3ea3f7d0da351cf8d340827010867186c1868e9ce1fdb93840c5c8ed634e5e2405daa66bb3e4a303a554f00000cad43923b89efee5d09ce663d6a24a5718b65b155420bbf2e008d5345115444dec9925

viewimage.php?no=24b0d769e1d32ca73fec8ffa11d0283194eeae3ea3f7d0da351cf8d340827010867186c1868e9ce1fdb93840c5c8ed634e5821528afa64b4b3a371d625860e726f093215e3eebef39166f4d97fb10f5d23fa49dbf3038620ef66f80e25b1fc2f6dae4b

viewimage.php?no=24b0d769e1d32ca73fec8ffa11d0283194eeae3ea3f7d0da351cf8d340827010867186c1868e9ce1fdb93840c5c8ed634e0e7105defe6ab5b1a373a627f70901d9e60e1ddbacb25cfc21e4a0090936f65fb0f7509449dbba6f8d265a9cc084531bff86

viewimage.php?no=24b0d769e1d32ca73fec8ffa11d0283194eeae3ea3f7d0da351cf8d340827010867186c1868e9ce1fdb93840c5c8ed634e0b7754deaf6db7b7a37ed223857e058faf2307a17aced73e4d38c3f9d8fc276be36f7754354bc5f8c07c8ed2b7d00519ccfd



- 우리집 다람쥐 골절사고 회복기 (5) - 산넘어 산 ,수술이 끝이 아니네

수술을 마치고 수의사쌤이 물약병을 하나 주면서
이 약을 잘 먹이느냐 아니냐가
다리 회복을 판가름 할거라고 하신다

문제는 무척 무척 쓴 약이라는 것

아마 받아먹지 않을수도 있다고 ..
덜컥 겁부터 났는데..
그래도 해보기로 한다

드디어 그 시간이 다가 왔고
한손에 어머니가 다니를 쥐면
내가 약을 부어 넣었다
그런데 켁켁 거리면서도
그 쓰디쓴약을 받아먹는것이었다
(내가 한번 맛보고 기절하는줄 진짜 썼다)
너무나 대견한 다니..

그렇게 힘든 2주를 보내게 된다
수술부위는 급격하게 부어오른다
자연스런 현상이니 걱정할 필요 없다고 하심 ..
그 와중에도 다니는 꼭 화장실을 가리는 모습..

그리고 한가지더 전해들은 이야기는
뼈를 조립 해놓은 것이지
접합 된건 아니라는 것
가골은 다시 나올 가능성이 적으며
앞으로도 평생 조심하면서 살아야 한다는 것이었다 ㅠ

viewimage.php?no=24b0d769e1d32ca73fec8ffa11d0283194eeae3ea3f7d0da351cf8d3408d70109eee0692aba12d70aeddc579011abb32519f649762a0f5f8e3a083bb39c36787eb2ab7ffb9feceeac236c7a631156bf5dba84371bdac7e026842ecb9c20e4411edb6

viewimage.php?no=24b0d769e1d32ca73fec8ffa11d0283194eeae3ea3f7d0da351cf8d3408d70109eee0692aba12d70aeddc579011abb3251ce659163adf3f8e3a1f9c732c062f79cc2908ff1c1a7cff113f2ef163cde4019add66308f6329f0dbecdb757bc9bc9fd64

viewimage.php?no=24b0d769e1d32ca73fec8ffa11d0283194eeae3ea3f7d0da351cf8d3408d70109eee0692aba12d70aeddc579011abb3203c2679361a1f5f8e3aff1b63bb51ef33feafde8dff7fa2521b916d3601f300f753553c6235dcc9d502ded749d92b313f716

viewimage.php?no=24b0d769e1d32ca73fec8ffa11d0283194eeae3ea3f7d0da351cf8d3408d70109eee0692aba12d70aeddc579011abb320c9b319765f3f7f4e3a380c04ec61686e41628bdc70634d0402ceea63beebba2df514c830a76f2247ea7677b211354d1154c

viewimage.php?no=24b0d769e1d32ca73fec8ffa11d0283194eeae3ea3f7d0da351cf8d3408d70109eee0692aba12d70aeddc579011abb3206c362c362f7a7a2e3d4f8c233c4148519a5318e7925144aa4076d4b3c1a8826f5e594eb0516ddc504560badab374897d9a8




출처: 동물,기타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1,339

고정닉 395

58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인상과는 달리 의외로 사고 안 친 스타는? 운영자 21/09/28 - -
공지 힛갤 기념품 변경 안내 - 갤로그 배지, 갤러콘 [99] 운영자 21.06.14 5756 21
공지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545/1] 운영자 10.05.18 469405 199
16612 조혈모세포 기증한게 자랑 [847] 초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32669 910
16611 월간독갤 1호 : 문학이란 무엇인가 [455] 구천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16661 385
16610 오징어 게임 레전드 떴다 (feat. ㅁ재인 게임) [1779/1] ㅇㅇ(117.111) 09.27 144971 5642
16609 횐님덜~@@ 먹으로 그린 호랭이 구경하고들가시오~ [스압] [299] 먹아저씨(175.124) 09.27 16033 341
16608 증조할배의 고교 - 농구 만화 [555] 증조할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7 36783 894
16607 [세이그로요리] 다-사마 쵸비코 생일테마 생선요리 [309] 까나디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5 27103 310
16605 울릉도 1 ~ 9일차 사진 끝(19p) [211] 람머스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18621 143
16604 복수귀, 오자서 完 [스압] [453] 금요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32218 570
16602 월간위갤 창간호 (스압) [263] Le7el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20657 267
16601 찐따가 버튜버 하는 만화 [817] 찬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110845 1472
16600 (스압) 솦붕이 늦었지만 이타샤 제작기 올려봐여 [791] 모오오오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44875 588
16599 (스압) 추석연휴 공릉천 탐조 [253/1] 쌍살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29560 382
16597 무지개의 마음을 가진 로봇의 이야기. [로봇 올리버] [487/33] [신세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37929 643
16596 [제작] 아나스타샤 지우개 스탬프 조각 [923/1] 판버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58823 1356
16595 조선 왕실의 신화 ~ 9화 농사의 신 신농씨 ~ [624] 우용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54746 395
16594 의족 착용하고 산책하는 우리 댕댕이 [828] 0907daddy(112.157) 09.17 60348 1424
16593 자전거로 국토종주 그랜드슬램 후기 [스압] [232] mylovelymelanch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46190 241
16591 나의 자동차 프리코네 테마 어플 개발기 (스압) [930] 멜리사J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63491 1264
16590 (단편) 하녀 [866/1] ㅇㅇ(121.154) 09.15 80815 398
16589 어질어질했던 동묘 27장(Feat. 삼양 씨네 85mm T 1.4) [202] 설치는설치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24517 100
16587 다금바리보다 귀한 어종으로 동그랑땡 만들자~!! [스압] [530] 기행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66343 769
16586 오늘을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바치는 헌사 [위대한 찰리] [425] [신세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30699 738
16584 엄청 쌓인 그림과 썰풀이 [231] NOTZ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3 39575 198
16583 움짤이 대충 50개 (용량주의) [194] ㅇU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48342 216
16582 "롯데가 세상을 구한다"에서 "세상을 구했던 분들"에게 방문하고 왔다 [604] 함께가는친구롯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77884 1540
16580 [D750]은하수 사진 [261] heeeey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36279 308
16578 [단편]우주에서 나체로 샤워하는 방법.Manwha [953] 순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9 86277 1180
16575 종이로 만든 전술차량 [984] 6DLe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8 55550 1671
16574 사람들로부터 버려진 노숙자와 유기견의 집을 향한 여정 [해피] [805] [신세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7 57562 1258
16573 138kg 돼지에서 86kg 중돼지 된 후기. [1246] 223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7 96229 1496
16572 스압) 뉴비 인사 오지게 박습니다~ (비스타즈 레고시 피규어 제작기) [321] IV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6 34693 505
16571 쉐도우박스 하나더 완성했더 [368] ㅇㅇ(49.171) 09.06 42919 705
16570 단편) 7월의 전학생 [1862/1] 서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4 82634 651
16569 총 -24kg 감량 (78kg->54kg) [스압] [4221] 똘빡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3 222585 6586
16568 괘씸한 제비 일상 [1113] 점순이는11/24까지!다이어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3 79708 1388
16567 소방공무원 합격 후기(문맥 두서없음, 약스압?) [1618] 온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2 89417 1690
16566 8월의 사진 38장 [218] 갬성몰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2 32817 274
16565 남고생이 일본여학교 간 썰.manhwa [스압] [1334] ◐탈수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1 158472 839
16564 화성 테라포밍 로봇의 기적과도 같은 스토리! [BLUE] [404] [신세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1 40523 703
16563 (스압) 나의 여름 그리고 벌레즈 [270] 머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31 26127 429
16562 007의 권총 ppk/s [299] 군용대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31 37043 319
16561 걸어서 부산까지...manhwa [65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30 66036 887
16560 흙으로 유식대장 다시 만들어옴 [1044] 싸만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30 48480 1397
16559 ㅅㅇ)자체제작 마리오 쿠파 성 [559] 타앤코(122.59) 08.28 60376 1619
16558 비모-PC 드디어 완성했다...jpg (스압) [696] 12시27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7 71138 2337
16557 (스압)충남한바퀴 시내버스여행 후기 [338] 총총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7 34395 169
16555 3D 프린터로 여행용 미니기타 만들었다 [243] 받사도(221.152) 08.26 44839 442
16554 드디어 네비에 프리코네 사운드 넣었다 ㅋㅋㅋㅋㅋ [977] 멜리사J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6 66677 1011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