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집근처 탐조 꾸준히 해야하는 이유 [스압]앱에서 작성

프로는운에맡기지않는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10.08 10:42:53
조회 54226 추천 451 댓글 417

- 쇠황조롱이 vs 황조롱이

0797fd19b7836df120b5c6b236ef203e9286b054c251432772

0797fd19b7836df720b5c6b236ef203e5fe8d85f750cbbf9

황조롱이 수컷

0797fd19b1866cf520b5c6b236ef203ef61d2ce811fd12eb6c

0797fd19b1866cf720b5c6b236ef203e332c19405d54e76a5c

0797fd19b2826df120b5c6b236ef203ef98becee9a490fc8ea

황조롱이 암컷

0797fd19bc856cf520b5c6b236ef203e0652a9da6a415fb9

0797fd19bc856cf620b5c6b236ef203efea47379913c4d3c

0797fd19bc856bff20b5c6b236ef203ea8647ebbf7acbf0a

쇠황조롱이

갑자기 황조롱이 생각나서 3종세트 올려봄
쇠황조롱이 수컷만보면 우리나라에서 볼 수 있는 황조롱이는 다 보는듯?






- 18개월간 탐조하면서 느낀것들

탐조하면서 개인적으로 느꼈던 것들은 개인 인스타에 정리했었는데 조갤에도 공유하면 어떻까해서 남김

이 시국에 적절한것 같기도 하고... 주저리주저리 쓰면 아주 장문이 될 것이기에 요약해서 적겠음


1. 나는 처음부터 새를 좋아하지 않았다. 사진을 찍게되면서 조류에 관심이 생겼으면 좋아하게 되었다.

  나는 피사체로서 새를 좋아하는 것인가? 아니면 그냥 새를 좋아하는 것인가? 올 여름 내내 이 부분을 고민하였고

  3:7 정도로 그냥 새를 좋아한다고 결론을 내렸다.

  그 이유는 카메라 안들고 그냥 공릉천에가서 새들 보고와도 좋더라. 날아다니는 모습, 사냥하는 모습, 예쁜 울음소리 그냥 보고와도 좋더라고.

 하지만 사진으로 담았으면 더 좋았을걸 하는 아쉬움은 있었다. 


2. 탐조라는것 자체가 조류에서 어떤식으로든 피해를 주게 되어있다. 

   탐조라는것 자체가 인간의 욕망에서 비롯되었기 때문이라 생각한다.

   그래서 나는 아래 4가지에 대해 항상 경계한다.

  -. 조금만 더, 조금만 더

  -. 이정도는 괜찮겠지

  -. 내로남불

  -. 자기합리화

  상기 4가지는 탐조인들의 탐조 접을때까지 계속 부딫힐 수 밖에 없는 문제라고 생각한다.


3. 문제가 될만한 곳을 가지 않는다.

 사람들이 몰리는 곳은 문제가 커진다. 거의 100퍼센트라고 봐도 되지 않을까? 최근 화성에 금눈쇠올빼미 소식에 나는 화성으로 갈번했어.

 작년부터 내 글을 본 사람은 알겠지만 내 탐조 1순위 였으니까... 하지만 포기했다. 위치가 이미 퍼졌기 때문에 사람들이 몰릴것이 뻔했고 화성호라는곳은

 일반인에게 오픈되지 않은 곳이라고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런 결론을 내리기까지 많은 사람들의 조언을 구했다. 


4. 조류들의 위치 공유, 탐조포인트 공유

 작년만해도 나는 SLR상에 위치가 오픈된곳을 오히려 공유해야 한다고 주장했었다. SLR 사이트의 탐조가가 아닌 찍새들을 감시 할 사람들이 그곳에 있다면

 조금이나마 질서 유지가 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었음. 이 생각은 SLR에서 위치가 공유되면 높은 확률로 개판이 된다면 경험이 있기 때문이다.

 이 부분때문에 나도 많은 고민을 했다. 나도 탐조 다니면서 인맥도 넓어져서 여기저기서 희귀 조류의 도래 소식을 접할 때가 많았다. 

 올 여름에도 긴꼬리 딱새 소식에 정말 많이 힘들었었다. 3-4번 가도 볼 수악 없었다. 이게 반복 될수록 탐조 포인트, 희귀조류에 대한 욕망이 점점 커져가더라. 

 그래서 나는 정보를 공유 받아도 가지 않기로 했다. 다만 내가 공유 하는 부분에 있어서는 내 스스로의 판단에 맡기기로 했다.


5. 유명 유투버 사건

 영상보면서 문제가 될 것을 알았다. 다만 내 지식에 대한 확신이 없었고, 설마 그쯤 되는 사람이 사전 신고를 했거나 사정이 있겠지 싶었음.

 사과문 읽어봤는데, 이건 사과문 작성과 내용 여부를 떠나 많이 아쉬운 부분이다. 잘못된 부분을 인지하고 있으면서도 결국 그분 또한 욕망을 이기지 못했기 때문임..

 앞에서도 언급했지만 우린 탐조 접는 날까지 탐욕을 경계해야 한다. 

 한마디만 더 하자면 나는 사과문에서 아쉬운 점을 하나 더 느꼈다. 사과문의 딱 한 문장 <<저는 새의 눈이 실명할 정도로 강력한 빛을 비춰가며 조회수를 위해 새를 괴롭히지 않았습니다.>> 물론 이 부분은 본인은 법을 위반하지 않았다는것을 변론하기 위해 쓴 글일테지만, 지금의 내가 느끼는 생각은 이 또한 결국 인간의 기준에서 쓴 변명에 지나지 않는다는 것이다. 새의 눈이 실명할 정도의 강력한 빛의 정확한 기준에 대해 내가 모르기 때문일까?

 아무튼 내가 만난 그분은 SLR에서 언급되는 것처럼 비난받을 탐조가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물론 이번건은 진심으로 뉘우쳐야 겠지만. 


6. 용기에 관하여...

 나랑 친한 탐조가가 내 기준에서 잘못된 행동을 한다면 나는 과연 그부분을 지적 할 수 있을 것인가??

 아직도 이 부분은 어렵다. 내가 이런 용기를 내려면 아직 많은 경험치가 필요 한 것 같다. 다만 나는 그 잘못된 행동을 함께 하지는 않을 것이다.

 이 부분은 내가 혼자 탐조다니는 이유이기도 하다.


 긴 글 읽어준 갤러들 고맙고 의견있으면 댓글 환영한다.






- 집근처 탐조 꾸준히 해야하는 이유

0797fd19b48b6ff520b5c6b236ef203e38d78426255ec1b194

동박새-아파트 주차장

0797fd19bc8561f420b5c6b236ef203e1606c8ccf98e9c8d

0797fd19bc8a68f720b5c6b236ef203e57222fd750d8f539

0797fd19b7876bf320b5c6b236ef203e97b149f90ce952284b

황조롱이 - 거실

0797fd19bc8b6df620b5c6b236ef203e76823991e9ec4af4fe

굴뚝새-1층화단

0797fd19b4826cf020b5c6b236ef203eafed48cb873a6adea9

말똥가리-동네마트입구

0797fd19b4846bf720b5c6b236ef203ecff04f2d72aa692e41

쇠딱딱구리-아파트 단지 내

0797fd19b28461f520b5c6b236ef203e81a9702f4d8c32dc78

노랑턱멧새(암) - 경비실 옆 화단

0797fd19b68a6bf520b5c6b236ef203ec6c5de369c87d0be90

새호리기 - 아파트 옥상

0797fd19b08361f520b5c6b236ef203e656fdcd4b3988e7140

곤줄박이 - 아파트 화단

0797fd19b78769f620b5c6b236ef203ed296f3a37b1d7a353e

딱새 - 아파트 화단

0797fd19b5816cf420b5c6b236ef203e9c7b11be4380b6575d

딱새 유조-아파트화단

0797fd19b6846bf020b5c6b236ef203ebaf570f27d7f1f5cfc

콩새 - 아파트 단지 내

0797fd19b6846fff20b5c6b236ef203e6d90cc563e5a92c909

박새 - 아파트 단지 내

0797fd19b6816df420b5c6b236ef203ef1f63026ff2ce4c297

제비 - 동네 치킨집



가끔은 조복도 따른다

0797fd19b6846af420b5c6b236ef203e1d321ba0d5552267b3

0797fd19b6846bf026ee9ffb1cc1231de73052fba25c1af74b75b06f

팔색조 - 아파트 뒷산





작년까지 살았던 곳
경기도 고양시

우리 주변에 생각보다 많은 새들이 산다.  
물론 새들이 쉴만한 녹지가 없는 곳은 보기 힘들 수도 있어.

나의 탐조 이력
1. 20년 4월 단지 내 황조롱이 목격 후 담조 시작
-. 처음 본새는 직박구리였고, 조갤에 문의하러 왔다 눌러앉았음
2. 20년 6월까지 아파트 산책로 및 앞산 뒷산 정복.
-. 거의 매일 탐조 함
3. 20년 5월, 6월 공릉천 상류(양주 휴게소 방면, 버스타고 15분거리)정복
4. 20년 7월 파주 공릉천 탐조 시작(뜸부기 트라이 시작 6트까지 도전, 실패)
-. 원거리 탐조 시작
5. 20년 8월, 9월 다시 동네탐조, 공릉천 상류 탐조
6. 20년 10월 파주 공릉천 비둘기조롱이 탐조 시작
7. 20년  10,11,12월 파주 공릉천 지박령
  -. 겨울탐조 시작
8. 20년 12월, 21년 1월 파주 장산전망대 일대 지박령
   -. 12월부터 독수리 먹이 주기 봉사 시작
9. 21년 2월~5월 휴식기
10. 21년 5월 봄탐조 4회
11. 21년 6월 파주삼릉 탐조
12. 21년 7월 파주 공릉천 뜸부기 탐조
13. 21년 9월~ 비둘기조롱이 탐조 시작

작년 한해는 7일 중 4일은 탐조했던것 같다. 새들도 자주봐야 잘보임
우선 집근처 산이나 강부터 정복하는걸 추천함

내 경험에 의한 10월~2월까지 추천하는 경기북부 탐조지.
1. 파주 공릉천 일대
2. 파주 장산전망대 일대
3. 파주 출판단지 일대
4. 일산 호수공원, 정발산
5. 강서습지생태공원

가보고 싶은 곳
1. 올림픽 공원
-.가보고 싶긴한데, 사람들이 많기도하고 그쪽 분들 많아서 꺼려짐
2. 팔당
-. 물수리, 참수리 보고싶음
3. 교동도  
-. 작년에 갔던 갤러들 부러웠음. 올해는 차가 있으니 나도 가보겠음.

- dc official App



출처: 조류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451

고정닉 88

19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일진들과 붙어도 절대 밀리지 않을 것 같은 여자스타는? 운영자 21/10/26 - -
공지 힛갤 기념품 변경 안내 - 갤로그 배지, 갤러콘 [111] 운영자 21.06.14 7347 22
공지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602/1] 운영자 10.05.18 470085 202
16659 퐁퐁단 모닝송.... 음퐁준-퐁퐁 [567] 음봉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7 46506 796
16658 근처에서 찍은 뱁새(엄청난 스압) [447] 춘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7 21195 309
16656 야념요청) 설거지게임 풀버전 만듬.....JPG [1177] 아스트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111003 3810
16655 실시간 퐁퐁 갤러리.manhwa [1317] A18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84115 2262
16654 여중생 죽이기 [완][스압] [306] 어패류메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5 90563 333
16653 Debriefing [217] Mil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5 27590 244
16652 열흘 동안 칼로 긁어서 그린 그림 [835] bittersweet(115.91) 10.23 75542 1283
16651 농수로에 빠진 오리 구조한 썰 [811] ㅇㅇ(119.65) 10.22 66234 1917
16650 5일이 지나서 쓰는 125회 보스턴 마라톤 참가 후기 [362] 브이닷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20701 316
16649 독일에서 실제 테러 당할뻔한 썰 [771] 썰풀고싶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1 67369 672
16647 베놈2 카니지 피규어 만들어봄 [401] ㅇㅇ(39.112) 10.21 28947 268
16646 한달정도 다되어서 쓰는 레트로레이서트로피 3전 참가후기 (스압) [124]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18492 121
16645 조린이 졸업사진(스압) [226] n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29696 270
16644 한입술 채무관계 단편 [1367] 가고있음(175.194) 10.19 77652 2256
16643 100일간의 이집트 자전거 여행기 [314] 옥콩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9 31463 485
16642 두 달 그린 패드그림 [503/1] 깨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8 43511 384
16641 트레이싱의 달인 금병만 [1171] 금요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8 78709 2478
16640 무지성 디린이 시절 x30과 함께한 남미 사진 (초스압) [205] 마포원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34634 244
16639 운송장비 프리핸드 스케치 정리해봤어 [433] 필붕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30539 571
16638 스압) 첫 스케일 피규어 제작기 [551] NieS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65548 1180
16637 심심한데 엄마집 금붕어 보고가라 [1271] ㅇㅇ(58.142) 10.14 110813 3108
16636 싱글벙글 우리집 메추리 2 (스압) [589] ㅇㅇ(211.204) 10.14 67413 997
16635 용사 지망생 [스압] [535] kimjaba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3 46164 1052
16634 [스압] 오징어게임 달고나 만들기 쓸때없이 고퀄 [752] 만들기장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3 85258 1568
16633 천사남 악마녀 1~10(완) [198] 김다리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2 55029 136
16632 [스압] 프론트맨 마스크 최종완성 [558] DBshotgu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2 64328 699
16630 에이브 전차병으로 군생활 한 썰.ssul [857] NSRepublic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1 60906 773
16629 장문) 군붕이 시절 조혈모세포 기증 후기.SSUL [464] Produe_Si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9 35790 686
16628 [사진보통] 아야진 스쿠버다이빙 수중필름사진 [161] 수중필름게이(121.160) 10.08 30449 150
집근처 탐조 꾸준히 해야하는 이유 [스압] [417/1] 프로는운에맡기지않는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8 54226 451
16626 스압) 군대있으면서 아이패드로 [1062] RIflema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7 97003 1541
16625 스압) 8년간 그린 것들 보고갈래? [775] OYST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7 48409 651
16624 안녕 나는 상품권의 요정이야! [스압] [986] 멋진병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57736 1076
16623 아빠와 선풍기 [388] 우동닉ㅇㄱㄹ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50576 651
16622 (초스압) 쏠투 2박3일 속초-강릉바리 다녀왔다!!! [213] 찍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23878 112
16621 저렴하게 오징어게임 진행요원 코스프레 해봤다. [776/1] 레나천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94754 1503
16620 오토바이 도둑질한 촉법소년들 현장 검거했다 [981] 타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4 132036 1071
16619 토구 피규어 만들어 봤오 [543] 취미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2 49109 711
16618 스압) 베홀라 1915 모델건 토이 만들었서요 [312] 판버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1 30975 381
16616 20210926 익스트림룰즈 직관후기(스압).txt [201] LIMZ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30 31986 140
16615 [초스압] 새찍자 [332] ㅇU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30 30083 355
16614 단편) 머리없는 로봇과 완벽한 로봇 [510] 수석어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9 50189 489
16613 깐부치킨 광고를 찍은 할배와 이정재 보플 [1010] 뚜뚜뚜뚜뚜뚜뚜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9 186014 2738
16612 조혈모세포 기증한게 자랑 [1178] 초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62102 1425
16611 월간독갤 1호 : 문학이란 무엇인가 [526] 구천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29421 543
16610 오징어 게임 레전드 떴다 (feat. ㅁ재인 게임) [2253/1] ㅇㅇ(117.111) 09.27 226069 8590
16609 횐님덜~@@ 먹으로 그린 호랭이 구경하고들가시오~ [스압] [352] 먹아저씨(175.124) 09.27 25037 471
16608 증조할배의 고교 - 농구 만화 [606] 증조할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7 52486 1154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