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조린이 졸업사진(스압)

n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10.20 10:46:11
조회 39293 추천 282 댓글 228

아는 새는 5종,

동네에 사는 새는 참새,까치,시끄러운 새 이렇게 3종만 살고 있다고 여태 살아왔음.

코시국에 만날 사람도, 갈 곳도 없어서, 동네 어슬렁거림서 폰으로 대충 나무, 풀 찍다가 새를 찍기 시작

도무지 알 수 없는 새들 때문에 카메라를 사게 되고 작년 12월부터 탐조 비슷한 것 시작.


7cf3da36e2f206a26d81f6e742807565ce


새다~하고 아무거나 찍고, 집에 와서 크게 확대해서 도감이랑 비교하면서 이름 찾아보는데

이 새가 자세히 보니 금속가락지를 낀 참매! 넘 궁금해서 이리저리 검색하다 조갤 첨 접함! 2월 중순 디씨 가입

그 전에 찍은 새들이.. 바다 가까운 농촌이라 알고보니 거의 맹금류였음. 올리다보니 조붕이들이 좋아함.




7ef5816fabd828a14e81d2b628f17565774012f3


7ef5826fabd828a14e81d2b628f1766bb14ed8a1


7ef3da36e2f206a26d81f6e144897c6c01


79f3da36e2f206a26d81f6e74f84776d96


78f3da36e2f206a26d81f6e44e82756456


7bf3da36e2f206a26d81f6e44788726865


75f3da36e2f206a26d81f6e74782706981


74f3da36e2f206a26d81f6e7438975699b


7ced9e2cf5d518986abce895448976654930


7cec9e2cf5d518986abce8954782756da3dc


7cef9e2cf5d518986abce8954487776dfd51

7ce59e2cf5d518986abce895448670658e36


7cee9e2cf5d518986abce8954481726c1385


사진은 뒤죽박죽임..;

논의 끝은 바다..


7ce99877ac9c32b6699fe8b115ef046fa9c8100f76


7ce99875ac9c32b6699fe8b115ef046f825e6cd149


7ce99872ac9c32b6699fe8b115ef046fd27ff862c8


7ce99e2cf5d518986abce895478173680cdf


7fed9e2cf5d518986abce8954587726f8cb5



그동안 찍은 애들이 수리부엉이, 매,참매, 잿빛개굴매,말똥가리,큰말똥가리(흑색),황조롱이,물수리,새매,항검,흰꼬리수리.....였음.

그러다 만난 탈진한 독수리, 그리고 그 독수리 사체를 먹고있는 독수리ㅠ

넘 놀래서 냉동닭을 사다줬는데 아장아장 따라오는 독수리...

그래서 가입당시 닉이 독수리맘.


098ef319b7876af620b5c6b236ef203e491402b6e5a271b0

닭날개 주면 집까지 따라오겠던데... 날개 펼치면 3m라길래 안데려옴;


백조라 불리는 고니를 보고싶어서 인근 군의 고니도래지를 갔는데 고작 2마리 봄

며칠후 동네 작은 저수지에서 겁나 많은 큰고니... 와씨 이게..머야~~


7ce89e2cf5d518986abce8954581726466b7


옆에는 노랑부리저어새무리가 있었고...

행복의 파랑새는 가까이 있으니 적어도 1년은 우리 지역이나 탐조하자로 방향 바꿈.


우연히 야생황새 4마리 발견. 일정간격으로 도로변에 있는 애들 보고 조형물인줄 알았는데 살아있었음.

그담부터 황새가 자주 보임. 겨울철새구나했는데 3월이 다 가도록 안가고 혼자 남은 한 마리..

도로 가까이에서 여러날 있길래 위험해보여 여기저기 문의하다가 예산에까지 연락.

지켜보기로 하고 황새맘으로 닉 변경.


098ef319b08461ff20b5c6b236ef203e41053e8560f46b3f


하지만 봄이 되고... 섬탐조 사진들 우르르 쏟아짐. 그래도 꿋꿋하게 산과 들로.

찍은 게 없음..새가 너무 작아짐. 이럴수가..

최선을 다해 쪼꼬미들 찍음. 그러다 가끔 잘 찍은 사진도 있고

가깝지만 동정이 너무 어려운 도요도요도요도요들도 있고


098ef319b2816bf620b5c6b236ef203ee486bf449a2f4ede


7fe89e2cf5d518986abce8954581776811957fe89877ac9c32b6699fe8b115ef046fdd695451d6098ef319b28669ff20b5c6b236ef203ec037c01fd9ba6b80098ef319b28161f720b5c6b236ef203e86ae62643f9c32ef


오다가다 우연히 발구지, 제비물떼새 찍게 되고 이 때 흔하다,드물다..의 개념을 알았음.


098ef319b3866bf220b5c6b236ef203eba268ad04ba8ea2a


7fec9e2cf5d518986abce8954581746ef5c3

098ef319b38b6af720b5c6b236ef203ea125ee13fc036328


7fe99e2cf5d518986abce895448774649cd5



여름.. 여름철새들은 미리 익히고 산과 들로 갔는데

무성하게 그늘을 드리워주던 그 착한 나뭇잎이 이렇게 원망스러울수가ㅠㅠ 하나도 안보임.

하지만 집에서 15분거리 산책로에서 운좋게 알록달록 새들을 모두 발견!

숲 산책길에서 팔색조,긴꼬리딱새,호반새,솔부엉이...

논에서 호사도요,붉은배새매,검은댕기해오라기,

바다에서 노랑부리백로!

쏙독새,소쩍새,벙어리뻐꾸기,검은등뻐꾸기,두견이는 어두워서, 느려서 결국 못찍거나 화질구지로 마무리하고.


7eed9e2cf5d518986abce8954585706b4f11


7eec9e2cf5d518986abce89545827668f8d9


7eef9e2cf5d518986abce8954480756efc61

7ee89e2cf5d518986abce89547857d64f687


7eee9e2cf5d518986abce8954488736bd56d


7ee99e2cf5d518986abce8954585776b1666


7ee89874ac9c32b6699fe8b115ef046eae9e4ee5b0



7eeb9e2cf5d518986abce895478870693017




7eea9e2cf5d518986abce8954580716abed1


098ef319b0876bf120b5c6b236ef203e1779f957b41e1a21

7bef8566b4806ce864afd19528d5270356a2a0c921254f


가을이 오나싶더니


79ee9e2cf5d518986abce89544877265d5fa


098ef319b0826bfe20b5c6b236ef203e0c10afcb30d249b9




098ef319bc856df120b5c6b236ef203e0b0344aec696f909


098ef319b1846fff20b5c6b236ef203e062e040f9eb324c0



가을..비둘기조롱이,벌매,개구리매,알락개구리매.....가 오고

어제 말똥가리(적어도 7마리), 잿빛개구리매까지 왔음!


아직 1년은 못채웠지만 갑자기 찾아온 추위로 사계절을 한바퀴 돌아본 느낌.

화질구지 사진과 질문은 앞으로도 계속 올리겠지만

그동안 이상한 질문에 답 잘해준 조붕이들께 감사드리며 조린이 졸업합니다,

앞으로 훌륭한 조붕이가 되겠습니다!!


0490f719b0846df720b5c6b236ef203ec2b4bf819a2f2f40


1. 엄청 추웠던 겨울날, 차에 치인 방울새를 하룻밤 재워 돌려보낸적 있는데.. 저 방울새가 온갖 겁상실 새들을 보내준 것 같아요

2. 까치의 깃은 흰검인줄 알았는데 파란색이 있어서 충격이었고

3. 새들은 둥지에서 자는줄 알았는데 새끼를 키울 때만 쓰이는 것이었음. 눈이 오면 눈을 맞고 비가 오면 비를 맞아서 넘 놀램.


이렇게 새알못인 제가 무려 170여종 찾고 찍었더라구요!

백퍼 제 뇌피셜과 발품으로, 제 힘으로, 찾은 장소, 시간, 새라는게 넘 뿌듯해요~~~

물론! 새 이름은 조붕이들의 도움이구요!!!




출처: 조류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282

고정닉 96

1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전성기 외모 그리워! 자기관리 필요해 보이는 스타는? 운영자 21/12/07 - -
공지 힛갤 기념품 변경 안내 - 갤로그 배지, 갤러콘 [92] 운영자 21.06.14 9506 27
공지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577/1] 운영자 10.05.18 471086 208
16736 단편-백설공주 [670] 마트료시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59 25553 956
16735 꿈의 섬 제주 '넙치농어' 조행기 [214] 97nam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36 7110 149
16734 국민썩차 K5 + 쏘나타 + 친구랑 캠핑 [353] livingsta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7 27643 260
16733 800d 빌런의 하반기 결산 [스압] [134] 12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7 11228 150
16732 로맨스의 신 (1화) - 의사되면 팔자 고칠줄 알았지?! [278] Gaabi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6 23599 90
16731 인형과 함께한 2021년 사진 결산 [834] 和泉つば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6 32540 832
16730 조선시대 레시피로 오리지널 디저트를 만들었습니당 [934] Nitr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4 59607 1144
16729 조선 왕실의 신화 ~ 20화 관우와 전쟁의 신 ~ [스압] [366] 우용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3 30772 239
16725 K-라이프스타일 맛보기 [581] Jayha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3 49474 513
16724 양모펠트로 세이버 두상 만들었다 [604] 세상의어떤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2 40361 588
16723 정말 오랜만에 다녀온 부산여행 [스압] [191] 두마리만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2 17558 189
16722 개노답3형제 지옥사자 은박지로 만들어보기 [367] 스머프부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50625 372
16721 전함 몬태나 창작해왔다-제작편(스압) [344] 레고전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19339 506
16720 약스압)자작 씹덕피규어 만들었어요~~ [130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72865 2482
16719 민간인되고 놀다가 오랜만에.. [357] 6DLe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45074 693
16718 2021년의 기록 [스압] [221] Mil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9 36124 376
16717 [스압] 야 6박7일간 전국일주 돌고왔다. 바리 요약해옴 [215] 엠도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9 21781 218
16716 아저씨 지스타가서 코스프레한거 보고가.... (움짤,개스압) 2부 [3137] 유동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268752 1392
16715 소나무 주워와서 키우기 [1025] ㅇㅇ(110.12) 11.26 66266 1752
16714 막걸리만들기 리벤지 (1) [211] binm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29506 230
16713 좀Be [432] 김야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51541 562
16712 [youth] 내가 아는 사람 얘기해줄게 [553] 우울한삐에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60907 261
16711 나의 성벽(性癖)이야기 1/10 [1700] 남자임산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158669 420
16710 [다중노출] 릴레이 우승자 발표 [270] 둥둥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41097 291
16709 허니캐럿그릴 만들기 [스압] [389] 만민당2호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3 54285 597
16708 (스압) 월간위갤 11월호 [181] Le7el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3 20241 148
16707 장문) 공따이의 이중 증류로 네덜란드식 진 만들기 [315] 야비코울대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2 27369 346
16706 1:1 넷플릭스 지옥 사자 피규어 만듬 [695] 취미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2 77331 1489
16705 [완성] 루프탑 파크 [263] 바람꽃말(221.144) 11.20 50329 271
16704 알리익스프레스 북한 오배송 사건발생함 [1359] 네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9 140400 1537
16703 광복절에 야스쿠니 잠입했던 이야기 [1055] 마일드세븐F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9 87942 1171
16702 제주도 여행기 (1) [128] BF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22932 97
16701 3D프린터로 리에라 리쏘페인 무드등 만들기 [314] ATM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23312 153
16700 필붕이 열기구 사진 떴다 [228/1] 유스더유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7 35011 287
16697 기타치는 사나이.manhwa [711] 다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7 71413 1746
16696 21년도 연주,연습 보플 정리햇음 [339] 병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6 28488 249
16695 (단편, 초개색핵스압) 시계맨 [539] 앶댖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6 34555 447
16694 100kg병약돼지에서 69.9kg건강돼지로의 여정 (스압) [4263] 아마존수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5 166493 5442
16693 F800GT 간단한 지구촌 나들이 [266] 박말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5 21051 405
16692 뉴비 클래식 몽블랑 만들었워요 [508] 실버스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3 57291 778
16691 어린아이가 알러지에 혼쭐난 만와 .manhwa [515] 급양만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2 80533 659
16690 모뉴먼트 파크 클리어(스압) [292] 널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2 30673 326
16689 해축영화) 미치도록잡고싶습니다..무관의추억..gif [스압] [498] oo(121.169) 11.11 58664 729
16688 [스압] 아침부터 밤까지 마지막 가을 [164] ㅇU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1 19977 157
16687 자살하려는 여고생 말리는 만화.manhwa [1005/1] 냐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0 105273 1429
16686 레진 바이크미니어처 만든거 볼래? [238] ㅇㅇ(223.39) 11.10 27367 322
16685 포브스 선정 가장 위험한 야생동물 장수말벌 키우기 [875] 디파일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9 87957 1241
16684 연탄재 게임 [852] 윤선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9 54213 1357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