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스압] 야 6박7일간 전국일주 돌고왔다. 바리 요약해옴

엠도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11.29 10:12:03
조회 25521 추천 227 댓글 217

연차가 너무 많이 남아서

회사에서 빨리 연차를 쓰라고 강요하더라.

그래서 미친척 일주일 오토바이타고 전국일주를 질러봤다.

솔직히 혼자 가는거니까 여행가서 뭔가 새로운 인연같은것도 생길거라

약간은 기대했다.

41


7cf3da36e2f206a26d81f6ec4e87706d

군산- 이성당.

게스트하우스에서 내가 로비에서 맥주마시는걸 보더니 치킨 사온 여자가 혼자 중정으로 가서 그 추운 와중에 혼자 밖에서 치킨 먹더라.

여기서부터 이 여행은 내가 기대했던거랑은 좀 다를거라는 느낌이 들었다.

... 


7ff3da36e2f206a26d81f6e04188736a

군산- 새만금방조제

뷰 좋더라. 아침에 해 뜨는거 보니까 기분도 좋았어.

직선도로가 너무 기니까 오히려 속도 막 안 내고 적당한 속도로 크루징 하게 됨


7ef3da36e2f206a26d81f6e14286776d

군산- 선유도 해수욕장.

여기 해안도로 드라이브하기 좋더라.


79f3da36e2f206a26d81f6e24585776c

신안- 과연 신안이란 곳은 어떤 곳일까? 라는 궁금증에 한번 와봄. 근데 뭐 볼건 없더라.

근데 편의점에 오는 손님들 와꾸가 심상치가 않더라. 쫄렸다. 그리고 포터 탄 아저씨들이 커피 한 10개 이상씩 사서 검은 봉투에 막 담아가던데 저 커피를 먹는 사람들이 춘식이와 대식이인가 싶었다.

신안 구경은 안 하고 편의점에서 커피우유만 사먹고 무서워서 얼른 도망감.

43



78f3da36e2f206a26d81f6ed4285756b

해남- 공룡박물관

공룡 보고싶어서 공룡박물관 와봄. 근데 완전 애들 오는 곳이더라. 애들 엄마아빠가 나랑 나이 비슷해보여서 내상만 입고 감.

32


7af3da36e2f206a26d81f6ec4784756d

진도- 진도대교

진도에서 일몰 보겠다고

세방낙조 전망대까지 해안도로 따라 존나게 달렸는데 맨섬 TT 하는 느낌이었다.

Isle of Jin!! 도로 겁나 좋더라. 해안도로- 시골길 밸런스가 기가막혔음.

 

75f3da36e2f206a26d81f6e645877265af

해남- 땅끝마을 전망대

전망대 올라가는데 1000원. 근데 굳이 안 올라가도 될듯 하다.


74f3da36e2f206a26d81f6e34e877368

완도- 청해진유적



7ced9e2cf5d518986abce89541837d6d48

고흥- 팔영대교


7cec9e2cf5d518986abce895408571695a

여수- 돌산대교

7cef9e2cf5d518986abce8954780746c3410

여수- 낭만포차거리.

인싸들 보고 자괴감 느껴서 얼른 게스트하우스로 돌아옴


7cee9e2cf5d518986abce8954189756cae

그리고 게스트하루스 루프탑.

사람 한 명도 없더라. 혼자 맥주마시고 잤다.

38

7ce99e2cf5d518986abce8954383736ec0

광양- 포스코 제철소

화물차들 시벌 신호 그냥 쌩까더라. 신호대기하는데 뒤에서 화물차가 덮칠까봐 계속 사이드미러 주시했다.


7ce89e2cf5d518986abce895428277640f

남해- 어딘가 해안도로. 여기 해안도로 미쳤다.

꼭 드라이브 해봐라. 여기서 영상 좀 예쁘게만 찍어서 광고하면 외국인들도 바이크 타러 한국 놀러올 수 있을듯


7ceb9e2cf5d518986abce8954e82776c33

남해- 다랭이마을. 마을 진짜 기가막히게 예쁘다.


7cea9e2cf5d518986abce8954780746d02b1

남해-다랭이마을2 사진이 똥이라서 미안해...진짜 예쁜 동네인데 앵글이 안 나오네.

나중에 예쁜 사진들 올리겠음


7ce59e2cf5d518986abce89547827c64e161

남해- 독일마을. 슈니첼이랑 풀드포크버거 먹고 감. 맛은 나쁘지 않네? 정도. 의외로 관광지 치곤 그리 비싸지 않았음.


7ce49e2cf5d518986abce8954782756e85aa

부산- 해운대

7fed9e2cf5d518986abce8954083716db8

부산- 게스트하우스. 또 혼자썼다. 이거 완전 개꿀 아니냐?

37


7fec9e2cf5d518986abce8954782776b257d

경주-문무대왕릉. 여렸을 때 바다에 묘가 있다고?? 궁금하네 라고 생각했어서 와봄. 생각보다 작더라. 


7fef9e2cf5d518986abce8954186706415

포항- 호미곶. 바다 예쁘더라. 포항 과메기 맛있었다.


7fee9e2cf5d518986abce8954384726fa4

울진-망향정 해수욕장

사람이 진짜 한명도 없었다. 그리고 주변에 가게도 없어. 그냥 나랑 파도소리만 있었다.

겨울바다를 느끼고 싶다면 여기 추천한다.


7fe99e2cf5d518986abce8954e8375659a

울진- 폭풍속으로 세트장. 보기엔 예쁜데 별건 없더라.


7fe89e2cf5d518986abce8954382746919

삼척- 촛대바위. 데크 따라서 해안 절벽길 걷는거 좋더라. 옛날엔 이거 배타고 볼 수 밖에 없었대


7feb9e2cf5d518986abce8954782716bdede

삼척- 죽서루. 들어가서 경치 봐야하는데 못 들어가게 막아놔서 아쉬웠음.


7fea9e2cf5d518986abce8954f80756f6c

강릉- 헌화로. 작년엔 나도 여기에 둘이 왔는데.....

슬픔

7fe59e2cf5d518986abce8954086706f5a

양양- 파머스키친

정용진도 여기에서 줄 서서 먹었다며? 햄버거 맛있긴 한데 그정도인가 싶었다. 그래도 부두 앞에서 수제버거를 먹는 경험은 좀 특별한 경험이었던거 같다.

 

7fe49e2cf5d518986abce8954185756bde

양양- 동호해변.

양양에서조차 게스트하우스에서 혼자 잤다. 서핑도 해봤는데 서핑 강습도 혼자 받았다ㅋㅋㅋㅋㅋㅋ

서핑 재미있더라. 보드 위에서 일어서는거 어려울줄 알았는데 의외로 한번에 성공해서 놀랐음.

MMA 배웠었는데 무게중심이 낮은 mma식 복싱 스탠스랑 서핑보드 자세랑 비슷해서 쉽게 성공했던거 같아.

 

7eed9e2cf5d518986abce8954f827d684e

양양- 한계령. 어우 길 무섭더라. 무서워서 빨리 달려서 빨리 지나가버림

29

7eec9e2cf5d518986abce8954e87776426

그리고 서울로 도착. 6박7일동안 사고 안 나고 무사 복귀했다.

2160키로정도 달렸던거 같아.


사실 사진을 컨셉잡고 이렇게 찍어서 그렇지 생각보다 되게 재미있는 여행이었다. 계속 혼자다녔는데 지루할 틈 없이 볼거 많은 여행이었어.

바이크 타면 한번쯤은 전국일주 하는거 추천한다.

맨날 서울에서 깔짝깔짝 탈 때랑은 진짜 느낌 완전 다르더라고. 한국에 이렇게 예쁜 도로와 동네가 많은지 처음 알았다.

계획 짤 때 바갤에서 전국일주, 남해, 동해 바리코스 같은거 검색하면서 코스 짜는데 많은 도움 받았다.

나도 천천히 일자별로 자세히 사진 올릴게. 나중에 전국일주 떠날 바붕이들한테 도움 되면 좋겠다.




7cf3da36e2f206a26d81f6e043837664

가슴 웅장해지는 일주일치 바리 코스

서울에서 시작해서 서해-남해-동해를 돌아보기로 함.

일단 계획은 너무 빡쎄진 않게. 해 지면 되도록 장거리는 안 타는걸로 계획해서

각 해안마다 이틀에 거쳐서 가는 것으로 계획함.

그래서 오늘의 최종 목적지는 군산이었다.

근데 서산쪽으로 빠져서 서해안 구경하다간 군산에 해 지고 도착할까봐 일단 과감하게 1일차에 서해안은 포기함ㅋㅋㅋ

서울-아산-군산 코스로 출발함.


7ff3da36e2f206a26d81f6e4448872658a

전국일주 떠나는 짐이다.

여행 갔다와서 생각해보니 사실 줄이려면 더 줄일 수도 있겠더라.

아무튼 카페레이서 가지고도 전국일주 완전 가능하니까 다들 한번씩 떠나보자.


7ef3da36e2f206a26d81f6e74580776e5b

아산 가는 길. 날씨가 너무 좋아서 기분도 좋았다.


79f3da36e2f206a26d81f6e64689746ed5

그리고 아산 도착.

아산에서 이타미준이라는 건축가가 만든 건물 보고 가려고 했는데

하필 오늘 거기서 결혼식 한다고 해서 그냥 화장실만 들리고 군산으로 향했다.


78f3da36e2f206a26d81f6e4438674641f

그리고 군산 도착.

으...벌레 너무 붙더라.


7bf3da36e2f206a26d81f6e34385706c

어디 이름 모를 부두에서 사진 찍어봄.

저 멀리 서천 장항의 제련소 굴뚝이 보이더라.

여기서부터 여행 왔다는게 확 느껴짐.


7af3da36e2f206a26d81f6e44185726ba0

그리고 생각보다 너무 일찍 군산에 도착해버려서 군산에서 점심먹으려고 줄 섬.

고추짜장이 유명하다고 해서 줄 섰는데 30분 이상 기다렸다ㅋㅋㅋ


75f3da36e2f206a26d81f6ed4e887569

기다리면서 주변 찍어봄.

날씨가 좋아서 그런지 그냥 다 예뻐보임


74f3da36e2f206a26d81f6ec4484766c

한참을 기다려서 중국집 입장.

고추짜장 먹어봤다.

확실히 내가 알던 짜장 맛이랑은 많이 달랐다.

뭐라고 형용은 못하겠는데 매운거 빼고도 짜장 자체의 맛이 우리가 알던 그 짜장이랑 많이 달았다.

한번쯤 먹어보길 추천한다. 꽤나 특이했어,

맵기는 좀 맵다. 근데 맵찔이인 나도 완식 성공했으니 어지간한 사람은 좀 맵네 하면서 다 먹을 수 있을듯.


7ced9e2cf5d518986abce89540827369e2

점심 먹고 숙소에 짐 풀러 왔다.

사실 이때까지만 해도 군산에서 뭘 할지 잘 몰랐었음.
근데 로비에 군산 관광책자가 있길래 그거 보고 행선지 정했다.


7cec9e2cf5d518986abce89547837d6d2a79

첫 번째 행선지는 해망굴.

일본애들이 군산 시내랑 수산자원 많이 나는 곳이랑 이으려고 뜷어놓은 굴이라고 한다.

잘 보면 터널 입구 옆에 총알자국 있는데 그건 6.25때 생긴거라 함.

분명 자동차 통행 금지인데 빨간색 무뚝 시티 배달 아저씨가 당당하게 터널로 지나가는거 봄ㅋㅋㅋ


7cef9e2cf5d518986abce89547847d648ba2

사진 한 장 박고 갔다.

굴 자체는 별로 볼거 없는데

바이크 타고왔다면 이성당에서 그리 멀지 않기 때문에 사진 찍으러 올만하다고 생각함.


7cee9e2cf5d518986abce8954f8972698b

그리고 이성당 와서 빵 샀다.

그리고 컨셉샷 남겼다.

후....사람들 엄청 많은데 컨셉샷 찍겠다고 주섬주섬 삼각대 챙기고 헬멧 쓰고 저러니까 좀 창피하더라.


7ce99e2cf5d518986abce8954782766e49d4

꽤나 오래 기다려서 빵집 들어갔다.

빵돌이라서 빵 다 사고 싶었는데 혼자서 저 빵을 다 먹을 순 없으니 적당히 6개정도만 삼ㅋㅋㅋ


7ce89e2cf5d518986abce8954789706a735d

빵 사서 도착한 두번째 행선지는 경암동 철길마을.

옛날 철길을 사이에 두고 마을이 생겼대. 좀 특이한 곳임.


7ceb9e2cf5d518986abce89547857d6b3e7b

철길 따라서 걸으면 기분은 좋더라.


7cea9e2cf5d518986abce89547827765c7a9

혼자 와서도 걷기 좋은 곳이었다.


7fee9e2cf5d518986abce89547807c645a6f

여기서도 컨셉샷 찍어보고 싶었는데 하이바를 바이크에 두고와서 못 찍음



7fe99e2cf5d518986abce8954e80746d09

그래서 그냥 사진 찍었다.


7fe89e2cf5d518986abce8954784726f5b63

혼자 왔는데 사진 어떻게 찍냐고?

삼각대 쓰면 됨ㅋ


7ce59e2cf5d518986abce89547817d6ff268

교차로를 기점으로 철길마을 분위기가 확 달라짐.

반대편 철길마을은 시장같은거 있더라.

 

7ce49e2cf5d518986abce8954480736f66a9

그냥 철길마을 바닥 찍어봄. 가을이라고 낙엽 많더라.


7fed9e2cf5d518986abce8954780706524a3

반대편 철길마을 시장은 이런 느낌임.

옛날 물건들이랑 교복대여.

7fec9e2cf5d518986abce8954781746ded71

그리고 오징어 게임 굿즈, 달고나 게임같은거 주로 하더라.


7fef9e2cf5d518986abce89547837564b05d

여기는 혼자와선 딱히 할게 없더라. 그냥 사진만 좀 찍고 분위기가 어떤지 좀 걷다가 나옴.



7feb9e2cf5d518986abce895478072685507

그리고 다시 숙소로 들어갔다.

오토바이 있으니까 여기저기 돌아다니기 너무 편해서 여행의 방법(?)도 좀 달라지더라.


7fea9e2cf5d518986abce89547817c68e9e3

숙소 중정이다 꽤나 예쁨.

게스트하우스 호스트한테 군산에 야경 볼만한 곳 있냐고 물으니

오성산 기상전망대라는 곳을 추천해줘서 거기를 가봄.

대중교통으로 가긴 좀 많이 힘든곳이더라.


7fe59e2cf5d518986abce89547807c692628

일단 아직 해가 지기 전이라서 초원사진관 가봤다.


7fe49e2cf5d518986abce89547817c6960d5

하지만 정작 나는 8월의 크리스마스를 안 봤다ㅋㅋㅋ

유튭에서 노래들 뮤비로 만들어진 클립만 조금 봤었음.


7eed9e2cf5d518986abce8954580726afbda

그리고 열심히 달려서 도착한 오성산.

올라가는 초입에서 뭔가 여길 내가 올라갈 수 있을까 싶었다.

길은 반 임도인데 낙엽까지 많아서 올라가기 무서웠다.



7eec9e2cf5d518986abce8954488706fbc

전망대 올라가는 길은 이렇게 꾸불꾸불 하고


7eef9e2cf5d518986abce89547877c65cf89

길은 대략 이런 느낌이다. 꽤나 경사도도 있고 거기에 낙엽까지 많이 쌓여있음.

길도 좁아서 차 한대 지나갈 폭밖에 안됨.

그래도 미친척 한번 올라가봄. 경량 듀얼이었다면 신나서 뿌다다당 하고 올라갔겠지만

카페레이서 타고는 진짜 천천히 조심스럽게 올라갔다.


7eee9e2cf5d518986abce89545887c6d20

그리고 올라가서 본 야경.

벌벌 떨면서 올라올만한 가치가 있었다.

7ee99e2cf5d518986abce8954582706e96

야경은 진짜 멋있었다.

근데 내려올 때 가로등 하나 없는 낙엽쌓인 산길을 내려오느라고 진짜 무서웠다.

갑자기 어드벤쳐 바이크 타고싶어졌음ㅋㅋㅋㅋ


7ee89e2cf5d518986abce89541817d6cd0

그리고 숙소롣 돌아와서 호스트한테 저녁 먹을 식당 추천받아서 밥 먹으러 나감.

걸어서 갈 수 있는 거리라서 바이크는 냅두고 걸어서 갔다.


7eeb9e2cf5d518986abce8954086716a26

식당 가는 길에 발견한 데몰리션 노래방.

이게 아직도 있냐;;


7eea9e2cf5d518986abce8954181716dbe

분명 낮에는 사람 엄청 많았는데 해 지니까 신기할정도로 사람 다 없어졌더라.

조-용 했다.


7ee59e2cf5d518986abce8954781716e77b0

그리고 저녁으로 먹은 카이센동.

우니 꽤나 많이 올라갔는데 가격은 2만원

만족했다.


7ee49e2cf5d518986abce89543877768e4

주인장.

일식집에 빡빡이 요리사 있으니까 

사무라이 생각나더라.


79ed9e2cf5d518986abce8954e85726b2e

밥 먹고 나와서 군산 시내 구경해봄.


79ec9e2cf5d518986abce8954f8573681a

전반적으로 사람이 정말 없어서 정말 조용했다.


79ef9e2cf5d518986abce8954583726c68

약간은 유령도시 느낌.


79ee9e2cf5d518986abce8954081716b2f

적막한 골목길에서 유일하게 인기척 들려오던 노래방.

아저씨들과 아가씨들 웃음소리가 밖까지 새어나오더라.

뭔가 유령도시랑 어울리는 관경이었다.


79e99e2cf5d518986abce8954783726b9021

그리고 숙소로 복귀.


79e89e2cf5d518986abce8954386766549

아까 샀던 이성당 빵을 안주삼아 로비에서 혼자 맥주 깠다.

근데 한 여자가 치킨 사와서 로비 스캔하더니 내가 소파를 차지한 것을 보고

일말의 망설임도 없이 바로 중정으로 가더라.

날 꽤나 쌀쌀했는데 굳이 밖에서 혼자 유튜브 보면서 치킨 먹는 모습을 보니 

괜히 내가 로비를 차지했나 싶었다.



79eb9e2cf5d518986abce8954582766834

그렇게 눈물을 닦으며 1일차를 마감했다.

79ea9e2cf5d518986abce8954788756fa629

오늘의 코스.

첫날이라서 좀 여유롭게 코스를 짰더니 정말 여유롭게 목적지에 도착해서 군산에서 꽤나 많이 돌아다님.

볼 것들이 다 걸어가기엔 애매한 거리였는데 바이크 있으니까 그것들 다 보고 다닐 수 있어서 좋았었음.

바이크 투어 겁나 재미있더라.




viewimage.php?id=2fb4db23&no=24b0d769e1d32ca73feb85fa11d02831b3f3a5b77d2b2273808dfa809ebf3b5b208fd10347c268d820a1ce635ee7db06570de7b283327de066f52e23d086

게스트하우스 아침 든든히 먹고


7ff3da36e2f206a26d81f6e44180706a7a

새만금방조제로 출발


7ef3da36e2f206a26d81f6e44387756560

근데 방조제 가기 전부터 길 겁나 크고 잘 닦여있더라.

직빨충들이면 환장할 도로였음.


79f3da36e2f206a26d81f6e64784756d

그리고 방조제 들어가자마자 보이는 일출.

와 시바 할 말을 잃었다.


78f3da36e2f206a26d81f6e04188736a

그리고 정신차리고 컨셉샷 찍음

방조제 너무 비현실적인 길이었다.



7bf3da36e2f206a26d81f6e14580736e

끝이 보이지 않고 옆에는 바다밖에 없는 직선 도로가 10km이상 계속되니까

막 조지겠다는 생각은 하나도 안 나고 그냥 편한 속도로 크루징하게 됐음.


7af3da36e2f206a26d81f6e445807569ab

아무튼 방조제 끝에 있는 선유도 해수욕장에 왔다.


75f3da36e2f206a26d81f6e14286776d

꽃게가 슈슈슉


74f3da36e2f206a26d81f6e34385726f

삼각대 피고 사진 찍음


7ced9e2cf5d518986abce8954482766c4657

삼각대 키 개 큼ㅋ


7cec9e2cf5d518986abce8954181766544

선유도 해변 되게 베트남 하롱베이 같았어

이국적이었다.


7cef9e2cf5d518986abce89541867c64ee

그리고 또 겁나게 달리는데 도로가 너무 멋져서 내려서 사진 찍음


7cee9e2cf5d518986abce895428174643d

하늘이 쓸데없이 성스러워서 록주 조지다가 죽어서 천국에 왔나 싶었다.


7ce99e2cf5d518986abce8954781736c7d52

오늘 겁나 오래 달렸는데 한 1/3정도는 이런 멋지고 재미있는 길 달렸던거 같다.


7ce89e2cf5d518986abce8954783736eba0d

차 없을 때 이상한 짓 해봄.


7ceb9e2cf5d518986abce8954f89766e2b

그리고 또 한참 달리다가 그냥 길이 예뻐서 또 멈춤

해안도로 아니더라도 논길도 예쁜데 많더라.


7cea9e2cf5d518986abce8954f80776fcb

시골 분위기 좀 느끼다가 또 출발.


7ce59e2cf5d518986abce89547857664e80b

백수해안도로 도착.


7ce49e2cf5d518986abce8954f85776862

바이크 사진 찍는데


7fed9e2cf5d518986abce8954f89736545

오우 차들도 신나서 코너 조지더라ㅋㅋㅋ


7fec9e2cf5d518986abce8954782736f5c9e

그리고 이 사진 찍다가 삼각대 넘어감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리고 뒤가 돌밭이어서 카메라 찌그러짐


7fef9e2cf5d518986abce89547817665ce7a

멘탈이 깨져서 그런지 나중에 사진 확인해보니 장갑이 땅에 나뒹굴고 있더라.


7fee9e2cf5d518986abce89542847c6e13

해안도로 따라서 달리면 이렇게 가끔 멈출 수 있는 곳 있는데


7fe99e2cf5d518986abce8954384726b73

경치 진짜 겁나 좋아....

라이딩하는데 행복하더라.


7fe89e2cf5d518986abce8954e8074685e

그리고 막 또 겁나 달려서 신안에 도착했다.


7feb9e2cf5d518986abce8954182706e9a

내가 생각한 염전은 안 보였음. 아마 염전 보려면 안쪽으로 더 들어갔어야 하는데

무섭기도 하고 내 목숨도 소중하기 때문에 이쪽까지만 들어가고 나왔다.


7fea9e2cf5d518986abce8954181716d2c

편의점에서 커피우유 사서 어제 이성당에서 산 빵 점심으로 먹는데

손님들 와꾸가 진짜 살벌하더라.

그리고 포터나 렉스턴 스포츠, 스타렉스 탄 아저씨들 와서 검은 봉투에 커피 한 10개 이상씩 쓸어가는 모습 많이 보이던데

아마 그 커피를 마시는 사람중엔 집에 못 돌아간 춘식씨와 대식씨가 분명 있지 않을까 싶었다.


7fe49e2cf5d518986abce8954785716de995

ㅋㅋㅋ무서워서 집에서 경찰 마크 박힌 보조배터리 챙겨서 밥먹는 동안 테이블 위에 올려둠.

혹시 경찰마크 보면 이새끼 뭐 있나? 생각할까봐 호신용으로 챙김.


7eed9e2cf5d518986abce8954183776497

빵 후다닥 먹고 신안에서 도망쳐 나왔다. 아마 목포쯤이었던거 같은데

달리다보니 또 멈춰서 사진찍고싶은 도로가 있더라고


7eec9e2cf5d518986abce89540827665bb

둑 위에 올라가니까 겁나 큰 배들 있더라.


7eee9e2cf5d518986abce89547837464df4c

그리고 또 겁나게 달려서 해남 공룡박물관 도착했다.


7ee99e2cf5d518986abce895478270688394

공룡 보려고 왔는데

나 빼곤 전부 애기+엄마 아빠더라.

애 아빠들 연배가 나랑 비슷한것을 보니

도대체 나는 여기서 뭘 하고있는거지???? 라는 현타가 왔다.


7eeb9e2cf5d518986abce8954083746b65

그래도 기왕 온거 공룡이나 보고가자 하고 박물관으로 들어갔다.


7eea9e2cf5d518986abce8954f86776acc

화석 많더라.


7ee59e2cf5d518986abce8954f877c6b26

가슴이 웅장해지는 트리케라톱스+티라노사우루스


7ee49e2cf5d518986abce8954e8876689a

그리고 가슴이 더 웅장해지는 티라노 떠블샷.

꽤나 볼만했다. 공룡좋아하면 가봐


79ed9e2cf5d518986abce8954e85706c37

마지막으로 컨셉샷 찍고

진도로 향했다.


79ec9e2cf5d518986abce8954381766ea7

진도 숙소에 짐 풀고 밍기적거리다가

일몰 시간 놓쳐서 겁나게 조지면서 세방낙조 전망대로 갔다.

대충 전망대 가는 길이 이런데

해안도로+산길+시골길이 조합이 황금밸런스였다.

실시간으로 해 떨어지는거 보면서 세방낙조 전망대까지 나혼자 타임어택 찍으면서 거의 맨섬tt 하듯 일몰 보러 갔다.

솔직히 겁나 재미있었음ㅋㅋㅋㅋ


79ef9e2cf5d518986abce8954284746f33

그리고 일몰 간신히 봤다.


79ee9e2cf5d518986abce8954780766488fe

일몰 보고선 진도 홍주 사러 양조장에 감.


79e99e2cf5d518986abce89547817d6ecda3

근데 사장님이 젊은 양반이 오토바이타고 고생한다고 밥 주시더라. 무려 전복볶음밥이었음. 전복 진짜 많이 들어있더라.

그리고 뭐 가져가서 먹으라고 간식도 주고.

술도 약간 찌그러진 하자품 있는데 팔기 뭐하다고 하나 공짜로 주시고

심지어 술값도 깍아주려고 하시길래 술값은 다 내고 왔다.


79e89e2cf5d518986abce8954789726e3157

홍주 사서 온 곳은 북악 팔각정이 아니고

진도대교 앞 카페였다.

진도 사람이 추천해준 카페인데 처음에 오고선 내가 북악 팔각정에 잘못왔나? 싶었다.

화이트 북악팔각정 느낌이었음.


79eb9e2cf5d518986abce8954481736a71ad

카페에서 보이는 진도대교


79ea9e2cf5d518986abce8954f80716c1e

그리고 컨셉샷


79e59e21ecd418986abce89540857c69ebcd7d

아, 진도대교가 명랑해전이 있던 울돌목 위에 지어진 다리인데

역시 조류 겁나 쎄더라. 왜 왜군들 털렸는지 이해가 갔음.


79e49e2cf5d518986abce89540817d6884

아까 양조장 사장님이 준 간식이랑 술.


78ed9e2cf5d518986abce89540817c6e8d

맥주랑 안주 사와서 홍주랑 먹었는데 맛나더라.

분명 40도인데 겁나 부드러웠다.

그래서 이게 40도 맞나 하고 입에 머금고 가글했다가

지옥갈뻔했다.


78ec9e2cf5d518986abce895428871684c40

꽤나 많이 달렸는데 가는 길 자체가 너무 드라이브하기 좋은 코스여서 되게 즐거웠다.

갤럼들도 군산-진도/해남 코스로 한번 달려봐 추천한다. 서울에서 달리는거랑 완전 다른 느낌이었다.









출처: 바이크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227

고정닉 71

40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이슈 [디시人터뷰] 강인경, 마음을 사로잡는 모델 운영자 22/01/14 - -
공지 시리즈 기능 추가 안내 운영자 22/01/17 - -
공지 힛갤 기념품 변경 안내 - 갤로그 배지, 갤러콘 [103] 운영자 21.06.14 11204 30
공지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581/1] 운영자 10.05.18 471858 210
16801 스압)WE M712 카빈킷&탄피배출 파츠 제작 [160] 판버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40 7537 170
16800 모델이었던 내가 이세계에 전생한 건에 대하여 3 (完) [308] 다미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49 24279 479
16799 연말연시 큐슈 여행기(完) [291] 매너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24007 142
16798 진격의 거인이 이렇게 끝났다면 (스압) [589] ㅍㅍㅍ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4 100916 507
16797 (스압) 카메라 가방을 만들어보자 (완) [144] 너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4 18181 105
16796 관음 [스압] [390] ㅁㄴㅁㄹ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3 41988 610
16795 본인이 갖고 있는 하위 수집품들 모음 [165] ㅇㅇ(39.125) 01.13 26192 160
16794 재미있는 판례 소개하는 만화.Manhwa [스압] [717] RubyRed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2 72025 924
16793 21년도 연필 그림정산! [353] 호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2 25926 348
16792 스압) 빵끈으로 만든 알레프들 [514] ㅇㅇ(125.186) 01.11 47776 890
16791 대충 천체사진 찍는 긴 글 [331] livingsta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1 19717 225
16790 영화 새시대 1부 (스압) [308/1] 마크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0 49085 555
16789 만년필 케이스 만들기 [완][스압] [140] 가죽공예하는사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0 17974 162
16788 근육녀 이서영 [1015] 마가렛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169415 2367
16787 데스윙 미니 스태츄 만들어옴 [스압] [300] 포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7 30959 166
16786 미국 은하수 모음 [446] 234234(76.94) 01.07 38554 469
16784 본인, 고1때 정신병자 복지시설 봉사 썰... .MANHWA [스압] [434] ..김지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6 100396 758
16783 빵끈으로 에리스 만들었어 [819] Milki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6 67466 303
16782 여기가 검열의 왕국이야? .manhwa [993] 폴랫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94332 2535
16781 [해병요리] 해병짜장 만들기 [1673] 끾뀪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101195 2005
16780 2021 하반기결산 (풍경, 스냅)(스압) [128] ㅇU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4 12728 102
16779 21년 하반기 결산 막차가능합니까? [249] 무배추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4 28553 316
16778 [단편] MOTHERFXXKER를 불러줘요! 4화 (完)(스압) [441] 서글(211.59) 01.03 33147 690
16777 디시 AI 실베쨩!!!!!!!!!!!! -신년맞이편- .MANHWA [588] 군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3 70877 1018
16776 3개월 간 23kg 감량한 썰.ssul [1108] 햄스터볶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1 117011 1382
16775 [단편] 열린 결말 (40p) [616] 연호(220.127) 21.12.31 66459 806
16774 동영상)아조씨 크리스마스 파티 버튜버코스하고 해봤어...... [1560] 유동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12.30 109197 943
16773 기괴한 펜화 그림들 [538] 초보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12.30 52688 700
16772 [스압] 집밥돌이 최근에 해묵은것들... [621] 간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12.29 45963 380
16771 키1스방 실장보는 만화 -마지막화 [641] 낙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12.29 185949 536
16770 아! 수줍고 얄궂었던 말벌의 추억이여! [414/2] 고래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12.28 54373 673
16769 나의 자동차 프리코네 콧코로 음성인식 시스템 개발기 [683] 멜리사J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12.28 52008 948
16768 똑딱이로 찍은 수중사진 보고가라 (스압/용량) [265] 유동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12.27 36242 409
16766 크리스마스에도 변신로봇 [680] 6DLe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12.27 31610 881
16765 일렉트릭기타 마이너 갤러리 콜라보레이션 2 [354] 제이바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12.25 34765 472
16764 (스압)1년간 그린 그림들 올려봅니다 [532] Cog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12.24 49143 903
16763 냉동훈제 연어로 오마카세를 해보자~!(완결) [스압] [511] 기행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12.24 53350 237
16761 올해가 가기전에 써보는 2021 마지막 내구레이스 후기 [스압] [162]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12.23 21424 109
16760 낭만 히어로 (스압) [571] 강육약중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12.23 31990 626
16759 (스압) 월간위갤 12월호 (1) [185] Le7el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12.22 26874 154
16758 닥터후 배우들 친필 싸인 수집하는게 자랑 2 [460] 싸인수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12.22 27448 408
16757 자작 기추 완료 - Rhenium 10 [240] 간조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12.21 22120 221
16756 50장] 1년차 디붕이 연말정산, 스압 [143] 용접왕씨부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12.21 20404 126
16755 [단편] 담배 뚫리는 슈퍼 46p [631] 영제(119.198) 21.12.20 72381 471
16754 한달동안 그린것들 모음(데이터주의) [560] 최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12.20 46791 687
16753 [스압]헤클 피규어 제작기 [291] 쿤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12.18 38640 363
16752 모르는 여자한테 카톡이 왔는데 [1446] Ro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12.17 261569 4824
16751 이번년도에 그린거모음 [650] 마트료시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12.17 48998 714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