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자라나는 새싹한테 조혈모세포 기증해준게 자랑

アンゲビ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1.21 10:41:12
조회 46366 추천 1,594 댓글 748

얼마 전에 조혈모세포 기증을 하게 되어서

후기를 한 번 남겨보려고 해.

7cf3da36e2f206a26d81f6e247807669

일단 나는 내세울 정도는 아닌 것 같긴 하지만

평소에 헌혈을 나름 적지 않게 한 편이고

헌혈 할 때마다 조혈모세포 기증 등록도

한번 해보고 싶었는데

갈 때마다 마감되었다고 해서 못하다가

187월에 처음 등록했고

그 후에는 등록했다는 사실조차

점점 기억에서 잊혀가기 시작했어.

7ff3da36e2f206a26d81f6e74385726544

그러다가 몇 달 전에 02로 시작하는 전화가 오길래

광고 전화인가 싶었어. 그래도 일단 받아봤더니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입니다. @@@씨 맞으신가요?”

그 말을 듣자마자 나랑 맞는 사람이 나타나서

연락을 준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고 통화를 계속해봤어.

통화 내용은 예상했던 내용 그대로였고,

주말 동안 가족이랑 직장에 얘기해보고

기증여부 신중하게 결정해달라고 해서

알겠다고 하고 일단 직장에 얘기했지.

바쁠 시기에 겹칠 수도 있다니까 좀 걱정하시긴 하는데

그래도 좋은 일 한다니까 허락해주시더라


그 후에는 가족들과도 얘기해봤어.

사실 부모님은 내가 헌혈하는 것도 별로 안 좋아하셔서

허락해주실지 걱정이긴 했는데

얘기하니까 별로 탐탁치는 않아하시긴 하는데

그냥 알아서 하라고 하시더라.

 

7ef3da36e2f206a26d81f6e64784756aad

아무튼 그렇게 기증의사 다시 밝히고나니까

향후 일정 다시 설명해주시면서

유전자 검사 다시 진행한다고 하더라.

기증 등록할 때 하는 유전자 검사는

전체 중 일부만 실시하고 일치자가 나오면

그때 세부검사를 진행한다는 것 같아.

79f3da36e2f206a26d81f6e744887d6c6924

그리고 채혈키트가 택배로 왔는데

사진에는 없는데 문진표도 같이 받아서

미리 적어달라고 하시더라.

문진표 적어서 검진기관에 갔더니 혈압 재고

채혈해서 유전자 시료 보냈고

결과는 전부 일치해서 계속 진행하기로 했어

78f3da36e2f206a26d81f6e741867d6c09

환자 상태 보고 기증 한 달 쯤 전에 정밀검진 실시하기로 했는데

집 근처에 큰 병원이 없어서 서울에서 검진받기로 했어

서울도 은근히 멀더라... 시외버스는 1시간 반정도면 돼도

기타 터미널까지 가고 이런 시간까지 합치면

3시간은 걸렸던 것 같아...


검진 받으면서 평소에 건강검진 하던거랑

별로 차이는 없었는데 혈액검사...

시료 병이 10개도 넘었던 것 같았는데

진짜 헌혈할 때 말고 그렇게 많이 뽑았던건

난생 처음이었음 좀 무섭더라...

 

그렇게 정밀검진 받은 결과로는 철분수치가 낮으니

관리 좀 하시라는 얘기였어... 헌혈 30회 넘어갈 때부터

철분 수치가 낮다는 소리는 좀 듣긴 했는데

철분 많이 들어있는 음식 먹고 잘 관리하고 있으랬지

그래서 철분제 사서 기증 전까지 먹긴 했는데

비린내 나는거 억지로 참아가며 먹은거 치고는

생각보다 철분수치는 별로 안 올라가서

좀 아쉬웠음...

7bf3da36e2f206a26d81f6e64f86746f84c0

이건 병원 1층에서 헤어지기 전에

코디네이터님이 사주신 딸기요거트 프라페

7af3da36e2f206a26d81f6e642857c6d10dd

(사진에 머리카락은 무시해 줘....)

검진도 끝내고 시간은 흘러

기증 일주일 전에 대망의

그라신 주사 3일치를 받았고

입원 사흘 전부터 맞기 시작했어.

근데 진짜 얼마 전에 맞은 코로나 백신보다

들어갈 때 훨씬 아프더라...

통증은 첫날 저녁부터 스멀스멀 올라오더니

그날 새벽에는 잠도 잘 못잤던 것 같아.

둘째 날부터는 흉통도 조금씩 생겼는데

진짜 심장 뛰는 박자 맞춰서 아픈데

너무 아파서 주저앉고 그랬음...

타이레놀 챙겨먹긴 했는데 그래도 아프더라


그리고 병원에 입원하려면 72시간 이내에

코로나 검사 실시해서 음성확인 받아야 된대서

검사받으러 갔었는데 그냥 병원 말고

보건소에 검사하러 갔더니 사람이 4~5줄씩 있어서

거의 2시간은 기다려서 받았던 것 같아

그리고 받은 결과는 당연히 음성이었고

75f3da36e2f206a26d81f6e44f81756b28

입원 전날에 마지막으로 안내받고

마음의 준비를 하고 회사에는 병가를 내고

잘 다녀오겠다고 인사를 한 뒤에

다음 날 발걸음을 나섰어

74f3da36e2f206a26d81f6e74f84756bd3d2

협회 코디님이랑 4시 쯤에 만나기로 했는데

시간이 1시간 정도 남아서

국전에 가서 뽀엥이도 데려오고

(살려....주세요....)

병원에서 코디네이터님과 만나서 입원수속 밟았지

7ced9e2cf5d518986abce8954581726570bb81

인터넷에서 후기 보는데

가끔 병실 없어서 1인실 못 주는 경우도 있대서

조금 걱정했었는데 나는 해당사항 없었고

그냥 1인실이더라

덕분에 마스크 벗고 혼자 편하게 있었음

7cec9e2cf5d518986abce8954582716fac26c8

코디네이터님이 간식도 챙겨주셨었는데

저기서 주스 하나랑 포카리 하나만 먹고

나머지는 집에 가져왔어..

7cef9e2cf5d518986abce8954583746bd265b8

다음날 기증하기 전에 바늘 미리 꽂아놨는데

많이 거슬리는 부위는 아니긴 한데

그래도 가끔씩 따끔따끔하더라

 

저녁 먹고 마지막으로 그라신 한 대 더 맞고

의사가 무슨 동의서 쓰라고 해서

내용 설명 듣고 동의한다고 서명하고

이제 진짜 자려고 했는데

잠자리가 바뀌니까 잠을 못자겠더라

그래서 한 3시간 선잠 자서

컨디션은 완전 엉망이었지

 

7cee9e2cf5d518986abce8954583776a1f3c8c

이제 진짜 기증하러 가기 전에 수액 연결하고

남자 간호사가 끌어주는 휠체어 타고 가는데

갈 때는 주변에 휠체어 탄 할머니들이

겁나 많이 보여서 솔직히 좀 부끄러웠는데

끝나고 올 때는 너무 어지러워서

진짜 휠체어 타야겠더라...

7ce99e2cf5d518986abce8954580726f249dec

오른쪽 팔에는 쇠바늘 꽂았는데

이거는 잘못 움직이면 혈관 터진다고

절대 움직이지 말라고 하더라

그래서 왼팔로 폰 만지작 거리면서 있다가

간호사가 tv 봐도 된다고 말해주긴 했는데

켜기도 귀찮고 해서 디씨질 좀 하다가

잠깐 자고 일어났더니 끝나있더라

7ce89e2cf5d518986abce89544877064b0d1da

저게 두 시간 반 동안 모은거임

색깔이 뭔가 토마토 주스같더라...

채취는 총 세 시간 반?걸렸어

보통 4~6시간 걸린다 들었는데

생각보다 빨리 끝나서 다행이었지


일반적인 경우에는 23일 입원에 2회 채취인데

내 경우에는 기증받는 친구가 영아라서

저거 하나만 채취하고 내 몸 상태만 괜찮으면

바로 퇴원하면 된다고 하더라고

 

그래서 점심 먹고 쉬다가

코디네이터님이 오셔서 검사 결과 괜찮고

앞으로 일정 어떻게 되는지

얼마마다 몸상태 체크하러

사후관리 코디네이터가 연락줄거라고

그런 설명 듣고 같이 원무과 가서

수납 끝낸 다음에 퇴원하고 터미널 가는데

안 그래도 피곤한데 길까지 잃어서 힘들었다..

집 가는 버스 안에서 기절하듯이 잤음...


2fb1df29e1d637a86fabdfba189c766deb6f178c4130eb4eb5c15d6b5dbe1506cfcebc11cf4e713697ba5ff8e00d8eb8d4

기증한 지 2주? 정도 뒤에 혈구 수치 정상으로 돌아왔나

검사해봤는데 아까도 말했듯이

나는 기증 전에도 수치 좋은 편은 아니었거든...

협회 코디님도 앞으로 되도록 헌혈하지 말라더라

7fed8274b58369ff51ed84e646807c7350efd3d3dbb1c843e257f873d49f4b95

그리고 얼마 전에 마지막으로 감사패까지 받았고

비타민이랑 영화티켓도 받았는데 사진이 없네...


기증한 소감을 짧게 말하자면

사실 아직도 내가 누군가의 생명을 살렸다는 사실이

실감이 잘 나지 않네.... 전화로는

회복 잘 하고 있다고 듣긴 했는데

얼굴도 나이도 잘 모르니까...

그래도 대한민국 어딘가에

나랑 똑같은 피가 흐르고 있는 사람이 있을거라고

생각하니까 뭔가 기분이 묘하네...


긴 글 읽어줘서 고맙고 조금 애매한 시기지만

2022년에는 다들 행복한 한 해 되길 빌어!!




출처: 자랑거리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1,594

고정닉 539

68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버는 족족 다 쓸 것 같은 경제력 없어 보이는 스타는? 운영자 22/05/16 - -
공지 최근 방문/즐겨찾기, 통합 검색 개선 안내 운영자 22/05/17 - -
공지 힛갤 기념품 변경 안내 - 갤로그 배지, 갤러콘 [173] 운영자 21.06.14 19775 38
공지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590/1] 운영자 10.05.18 476999 217
16999 (스압) 플레이엑스포 후기만화 [429] 키위새사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7 16486 222
16998 [스압] 하츠네 미쿠 이타샤(이탄샤) 변천사 [365] 녹색섬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7 15194 204
16997 (스압) 시골 촌구석 솦붕이 서코 탐방기 [567] 모오오오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6 32521 517
16996 완결) 스압) 빻지티의 제주 바리 7일차!! (2/2) [72] 찍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6 6784 28
16995 [기부릴레이] 보육원에 여러가지 먹을거 기부함 [791] MBc9시뉴스(222.119) 05.14 40144 1279
16994 고시원셋 보싈? [647] ㅇㅇ(118.235) 05.13 70093 306
16993 [스압] 전형적인 풍경.jpg [293] Leaf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3 50521 234
16992 아마 디사갤에는 처음 올리는 컷이 많을거임 [193] 유스더유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2 37656 112
16991 [스압] 라프로익 증류소 투어 [97] 오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2 14987 62
16990 노량진에서 부산까지 12일동안 문워크로 걸어감 [643] ㅇㅇ(223.38) 05.11 73020 1119
16989 청와대 다녀옴 - 파트3 [539] ㅇㅇ(112.214) 05.11 38692 894
16988 레이를 5년동안 탔으니 거기에 대한 리뷰나 써봄. [975] 푸리케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0 68826 432
16987 우주여행 [311] livingsta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0 23542 336
16986 찐따 히키 야순이의 복수..manhwa (완)(스압) [958] 김말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9 90581 1518
16985 어느 당뇨인의 독백 (어버이날 특선 만화) [563] Forbidden404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9 33461 614
16984 뉴-먹장어수조 (상) [447] 돌팔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7 52283 538
16983 [내출소] 대관람차가 이쁜곳 [스압] [112] 김계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6 20925 98
16982 [스압] 슈퍼 닌텐도 월드와 닌텐도 본사 간 후기 [520] 하얀당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6 52237 564
16981 [단편] 악몽과 총과 늑대와 복수 [172] 윈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5 22915 239
16980 방금 하디보이즈랑 썬더로사 만났다 ㅋㅋ [스압] [270] limz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4 38657 310
16979 영국 유붕이 1박2일 백패킹 - 캠핑편 [105] ㅇㅇ(86.31) 05.04 15618 78
16978 스압)모동숲) 스톡섬 [완] [230] 즐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3 31258 203
16977 [제작]키리코 날개 종이모형 감속&재개장 작업(스압) [182] 판버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3 18217 204
16976 재업)야붕이 문프 퇴임선물 준비했다 feat. 문코리타 mk2 인형 완성 [1606] 바른생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2 110682 4546
16974 [단편] 거인의 목구멍 [443] 미열1203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2 44623 483
16973 50mm 오후 저녁 스냅 사진 23장 [284] 여행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30 41523 228
16972 귀요미 커텐그라드 작업 완성 [스압] [117] 통통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9 20758 191
16971 (리뷰)〈스파이 패밀리〉가 개 쩔어주는.manhwa [790] 멤메머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9 74104 420
16970 스압) 월간위스키 4월호 [98] Le7el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8 19377 85
16969 초초초스압)미국 동부 맥주 여행기 [140] 명품맥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8 27164 150
16968 겉바속촉 파우치 만들기. [완][스압] [120] 가죽공예하는사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7 24426 94
16966 [스압] 2022.3주간의 오가사와라 여행 기록 [137] heeeey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7 15947 138
16965 우마무스메 메지로 맥퀸 제작기. [스압] [298] resinbo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6 40038 425
16964 [스압] 몬헌 그림 그렸던거 모음 [196] NM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6 29919 256
16963 22년 첫 레이스 레트로레이서 트로피 1전 참가 후기 (스압) [186]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5 14943 93
16962 2022년 보스턴 마라톤 참가 후기: 6개월 만에 돌아온 보스턴 [155] 브이닷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5 15181 178
16960 디사갤 헌정곡 만들었다 [스압] [237] 유스더유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25910 164
16959 진격의 코인 [404/1] 금요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74252 1024
16958 장문) 휴학박은 주붕이의 예술가가 사랑한 술, 압생트 만들기 [276] 야비코울대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1 34002 391
16957 급발진 무박부산 489km 후기 [363] 프로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1 35966 417
16956 아르거스 사육장 완성기 (개쩐다 이거) [스압] [306] 대형충(61.82) 04.20 35362 269
16955 [서울 3부작] 서울의 오래된 제과점들(스압) [완] [222] 여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0 35347 267
16954 같은반 여자애가 재워달라고 하는.manhwa [완][스압] [591] ㄴ비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9 163648 508
16953 ??? 비오톱수조 셋팅기(스압) [309] 돌팔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9 27146 302
16952 '실패한 그림쟁이'를 추적하는.manhwa [960] 윤촬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8 74607 1315
16951 (스압)초딩때 PC방에서 같은반 여자애랑 카트한 만화-완결- [790] 크루키드보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8 76156 763
16950 오늘의 납품 [633] 모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6 82903 1370
16949 다이어트 142일차 보고 [극혐] [스압] [742] 뚱뚱보토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5 99550 768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