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겉바속촉 파우치 만들기. [완][스압]

가죽공예하는사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4.27 16:35:02
조회 26600 추천 94 댓글 119

- 겉바속촉 파우치 만들기. 01


작년 12월부터 지금까지 긴 시간동안 문붕이들의 사랑을 쑥쑥 먹으며 여기까지 왔다!


길었던 만년필 케이스의 최종장을 시작해볼께


bgm on! 역시 최종장은 질풍가도지! ㅋㅋ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c09450e9d10231276f25e9f0efa5e34862b2c6b985503136a389404421575d37a


처음만들었던 만년필 케이스.


(오롬 사의 설계를 많이 참고했었고, 하드한 케이스를 기반으로 클래식한 형태로 만들었었어)


만년필 케이스 만들기 7 [완] - 문방구 갤러리 (dcinside.com) <- (작업기는 여기서 확인가능!)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e5f92e922704cf448f1fa998d8bb94a434fd1031d15310462b251733a1d


주문제작했던 케이스.


옆판의 보강문제를 보다 심도깊게 생각하여 설계하였던 디자인이었고 만년필 파우치에서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설계였어 ㅎㅎ


완전히 새로운 파우치. 8 [완] - 문방구 갤러리 (dcinside.com) <- (작업기는 여기서 확인가능!)


이 새로운 설계를 기반으로 가방도 하나 만들었었고 ㅎㅎ 아주 효자스러운 설계가 아닐수 없어


7fed8274b58668fe51ed86e641847173118e63eea2df59fd4db749fe4fd3fde8


내가 만들어 쓰는 자작 미니백! - 남자패션 갤러리 (dcinside.com) <- (작업기는 여기서 확인가능!)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e5e9ce9207249f34cfff29c87fae30b0af7db58d545fac4f2544c2fc0b7103c5d


오롬사와의 콜라보로 제작했던 케이스.


1인 공정에서 더 나아가 규모와 인지도가 있는 회사와의 콜라보를 통해 공장 생산시설의 효율적인 설계를 기반으로 제작한 케이스야 ㅎㅎ

(얼른 런칭좀해주세욥,,,,ㅜㅜ)


완벽한 만년필 케이스를 찾아서,, 7 - 문방구 갤러리 (dcinside.com) <- (작업기는 여기서 확인가능!)


이제 기나긴 만년필케이스 연재글의 최종장 '겉바속촉' 케이스 까지 오게 되었어


히~~야 여태까지 만든 세가지 특별한 케이스를 보다보니 정말 ㅋㅋ 감개가 무량하네 ㅎㅎ 포트폴리오가 아주 ㅎㅎ..


세가지 모두 만년필케이스를 기성품화를 시키고자 디자인과 설계적 측면에서 아주 부단히 노력했다는걸 알 수 있어.


'만년필케이스'는 참 웃기게도 제품의 볼륨에 비해 '비싼놈'이거든.


처음으로 만년필 케이스라는 것의 존재를 알았을때


이 비싼것들을 어떻게 합리적으로 만들까? 라는 생각이 들었었어


하지만 작업을 시작하면서 이건 진짜 어려운놈이다. 비쌀수밖에 없겠구나 라는 생각이 희미하게 들었고,


그 이유를 약 5개월정도 깊게 생각해보면서 드디어 정리가 되었는데


답은 생산성 인것 같아.


1.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는 하드케이스 형태로 제작시에 박음질이 되는 부분이 손바느질을 제외하면 방법자체가 없음.


2. 손바느질을 하지않고 제작을 하려면 함을짜듯이 각각의 연결부위에 본드로만 작업을 하면서 보강재를 쌓고 연결해가며 제작해야해서 손이 많이 갈 수 밖에 없음.


3. 결국 이 박음질 부분을 머신스티치(기계바느질)를 사용하기 위해 고안된 방법이 여러가지가 있음. (갈렌레더의 가죽 몰드 성형, 몽블랑 펜케이스 등..) 허나 그런 방법들이 오히려 본딩공법에 비해 생산성, 디자인, 마감에서 아쉬운 부분을 보여줌.

(갈렌레더의 경우 가죽의 질감및 감성으로 승부하는 경향이 있음, 몽블랑의 경우 하드케이스를 취급하지 않음)


4. 결국 모든 회사가 '생산성'을 못잡았기에 가격적으로 매리트가 있는 만년필 케이스를 제작하는건 힘든 일이다 라는 결론을 내렸어.


하지만 난 연구를 좋아하는 놈이고 이게 재밌기 때문에 또 연구했고


어느정도 최종 정답을 찾은것 같아서 이제 새로운 작업기를 또 연재해볼께 ㅎㅎ


문붕이들이 내 글 많이 봐주고, 많은사람들이 댓도 달아주고, 피드백도 해주고, 오롬과의 콜라보도 해보고


너무 큰 사랑을 올해 1분기동안 받아서,


이제 그 보답을 기말고사라 생각하고, 문붕교수님들에게 정답을 제출하는 학생처럼 글을 써볼께 ㅎㅎ






먼저 역시 정답을 말하는 답안지 답게,


문방갤 주딱 사X린 교수님이 말한 문제를 해결해 보자고.


굉장히 뜬금없긴 한데 오롬 파우치 5구 - 문방구 갤러리 (dcinside.com)



정말 많은 사람들이 공감했고, 지금도 파티션에 대해서 고민하는 사람들이 많아.

그리고 흔들리는 문제때문에 하드케이스를 사용하지않고 천파우치를 사용하는 사람들도 많고.


이 문제는 꼭 해결해야 하는 중요한 문제라고 생각했어 !



문항 1.


파우치 파티션속에서 만년필의 기스를 아예 방지하는 답을 작성하시오.


답:


가능하게 했습니다.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93be1889ad969e7a51d05ba7584c19cf46753fb0a0b9f76883d8c5c7e


스웨이드나, 샤무드원단은 두껍기에 보강처리를 하기에 매우 껄끄러운 부분이 있었어


그래서 면트윌로 대체했어 지갑안감, 가방 나일론안감보다는 좀더 두꺼우나 샤무드보다는 훨씬 얇아 ㅎㅎ


샤무드는 너무 두꺼워서 아예 생각도 안했어 ㅎㅎ


샤무드도 좋지만 면트윌이나 샤무드나,,, 그게 그건데 샤무드 넘 비싸서 제외한것도 있어


하지만 기능에 차이는 없도록 속에 보강을 꼼꼼하게 제작했지 흐흐흐흐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93be18993dc6ce7a6170cba7584c19cdcb3341728074279f6a0a6509b


만년필이 수납되는 모습.


파티션의 볼륨이 펜을 잡아주어 흔들림을 방지해주고, 보다 안전하게 잡아줘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93be1889ad96ae3a41d08bf04dc88d5af9c32020a873e89ab7c297b2f71e779


또한 바닥과 천장부를 면트윌로 부드럽게 처리했기에 기스가 날래야 날수가 없다.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93be1889ad96ae3a41d08bf04dc84d5ae279492b07466d54f2a00c2bab60d26


안감 바닥부와 안감 천장부에 사용된 포맥스 3T


튼튼한 포맥스가 외부의 충격을 보호해주고, 속에서는 탄성이 있는 파티션이 만년필을 다시 잡아줘 ㅎㅎ


많고 많은 보강재 중에서 포맥스를 왜썼는지는 다음화에 쓰도록 할께 ㅎㅎ!



풀이 :


viewimage.php?id=20b2df28e7d336a169aa&no=24b0d769e1d32ca73ceb81fa11d02831ec6fc61317e610776c2e363a765f189ff0b3dfb8a819baab20b1bfa637076de6dc966856b8a0562085717134a429cb8039136883ca


볼륨이 있는 파티션 벽에 힘을 주기 위해 부직포로 보강을 해주는것을 시작으로,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93be1889ad96ae3a41d08bf04de87d5d2c473cf04c983322e2fe23dc389fd57


해당 파티션을 만들기 위한 부품갯수들 총 8개를 준비해줬어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93be1889ad96ae3a41d08bf04de88d50c96f9e4513dd882c54a5c83674943ea


일정한 높이를 맞추기 위해서 보강이 된 구조물들을 일정한 간격으로 붙여줘 ㅎㅎ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93be1889ad96ae3a41d08bf04df83d50ce210279fc0fec2b1efc181bb0aeba8


일정한 간격으로 구조물들이 붙었기에 접착시에 좀만 신경을 써주면 윗부분 볼륨이 자연스럽게 일정하게 형성이 되지 ㅎㅎ


파티션의 볼륨이 자유곡선이라 일정한 간격을 맞추기 위한 설계를 위해 정말 많은 연구와 고민을 했어.


정말 정말 정말 없는 녀석을 창조하는것이라는게


쉬운일이 아니더라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93be1889ad96ae3a41d08bf04df82d58a50556d6a0af4d671c19d0e30969e36


재봉해주고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93be1889ad96ae3a41d08bf04df85d585f08799db6e61f340e9e2fc0dd9be0c


본드발라서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93be1889ad96ae3a41d08bf04df84d533366116700a5ecb31823135164fde4f


붙이고,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93be1889ad96ae3a41d08bf04df87d5fea3bab34b619422bef647b27e720f25


가장자리 재봉돌려주면 완성!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93be18993dd6be7a1170db57584c19ce98b3aaf6cb9fa1ea17851e9a5


너죽고 나죽자......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93be1889ad96ae3a41d08bf04dc85d50320fd5d0d0095f3f9c1024afbfb7d2a


오답노트들 ㅎㅎ


지금은 최대한 꼼꼼하게 만들고 있는데 실제 양산이 들어가게 되는 상황이 온다면 재봉 라인을 더욱 간소화 시켜서 가격을 낮출수 있도록 해볼 생각이야.

( 되는지 사실 모르겠음 ㅋㅋㅋㅋㅋ 이게 워낙에 설계가 어려워가지고)


자!! 다음문제 또 풀러 갑니다~~~ㅎㅎ




- 겉바속촉 파우치 만들기. 2

bgm on! 


계속 작업기를 이어나갈께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a33e18993df6ce3ac1109be7584c19c2852bf75e3cedaabe1b0f8d888


앞판과 덮개를 뚝딱 만들어줬어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a33e18993df6ce3ac1109be04de82d5a89a74de5a3515eab978a6f82d099b3c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a33e18993df6ce3ac1109be04de87d5578d61b82ad1b55d05741ab1ac86f4fc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a33e18993df6ce3ac1109be04df81d5e73a7e2997d4473b1fa79b3693ab7c9e

이번에 사용한 가죽 -> 오일풀업.


오일기가 엄청 많은 가죽이고 유분기로 광이 아주 자연스럽고 예뻐 ㅎㅎ 진짜 고급스러운 텍스쳐를 보여주는 가죽이야.


힘줄과 모공이 적나라하게 드러나는 아주 정직한 텍스쳐에 유분기까지. 고급스러운건 다있다 ㅎㅎ


덮개부 안쪽에서 접히는 주름이 아주 인상적이야.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a33e18993df6ce3ac1109be04de83d5c24896ed0b4bcbf23446a0c107e50434


앞판 펜꽂이 부분같은 경우 


만년필 클립을 저기에 거는 사람이 없다고 생각했어.


벌어지니깐 ㅎㅎ


그래서 디자인적인 포인트만 남겨놓았어.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a33e18993df6ce3ac1109be04df83d5c81edeacb8d1ae1c9b5177fceac6ff55


앞뒷판 두께감 확인 총 7mm 오케이.


viewimage.php?id=20b2df28e7d336a169aa&no=24b0d769e1d32ca73ceb81fa11d02831ec6fc61317e610776c2e363a7557189f6a6fb2cfd3f1a5314e1cf50280c00c105a28e97227710a46163351ed0b419e76d82e


부드러운 면트윌의 재질감. 


만년필 케이스를 계속 생각하며, 독창적인 설계와 기획을 해보다 보니.


이젠 본질을 맞출 차례야.


만년필 케이스는 만년필을 무조건 잘 보호 해주면 되는것이 첫번째.


디자인적 감성은 두번째.


자 이제 재봉해주자.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a33e18993df6ce3ac1109be04df82d50d70dc2ba72b2e1705d1e70d2f3d9013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a33e18993df6ce3ac1109be04df85d51e74a919867d761a273cf72ec8a8408f


총 7T에 달하는 두께. 돌덩이같은 포맥스를 뚫어버리는 후물 미싱의 위엄... 살짝 놀랐다...


문붕쨩들이 만년필 기추를 하고싶듯.. 나도 재봉틀을 더욱 극후물 미싱으로 기추하고싶어 히히히히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a33e18993df6ce3ac1109be04df87d5f5e988e28737abb8ece0ef6fe821935f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a33e18993df6ce3ac1109be04df86d5ad68ab3e301484b8c3e240afc163d630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a33e18993df6ce3ac1109be04df89d503dfc19e63c63154abb004fd3ee92c63


슬쩍 올려놓은 모습. 어떤 모습으로 나오는지 체크.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a33e18993df6de7ac1c0abd7584c19c8a239b16aa1a429014c4588919


다음으로 옆판 속 프레임.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a33e18993df6de7ac1c0abd04de80d504e4cc20efa620ab8c4d458310062b43


푹신한 스펀지를 본택스에 붙여주었어.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a33e18993df6de7ac1c0abd04de82d5911d2eb4aa88467c5d00d47c7b10f515


안감을 부착해주고 적용시켜본 모습. 내부에서 이렇게 구성되어 1번과 5번파티션에 보관된 만년필의 옆을 보호해줘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a33e18993df6de7ac1c0abd04de85d53780008e83795250f0b153cadb110a01


내부모습. 이제 사방 모든면을 보호해준다.


내부구성 완전 촉촉하게말이야. 흔들리지않게, 만년필의 모든곳을 보호할수있게.


겉. 바. 속. 촉.


자. 이제 메인프레임만 연결시키면 완성이야. (벌써 완성이라니 그치? ㅋㅋ)


이번꺼는 역시 최종장 답게 생산성에 초점을 맞췄고. 옆판 연결에 모든 생각을 두었어.


고민과 고민.........
















그리고.



띵동 ~ 택배요~





2cb9867eb5d039f638e985b0448025387e2def67ed20ff94eee8b16e614715134def06d8168b3ba9c90c746f596337


갑니다 가요!!!!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a33e18993df6de7ac1c0abd04de84d51f47d5a16687b329c9b30a591043a620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a33e18993df6de7ac1c0abd04de87d5bc0619f167cca4b8a1033adc5a74dffd


두둥, 신무기 등장.


3화에서 뵙겠습니다.




- 겉바속촉 파우치 만들기. 3

오늘은 상당히 우울한 날! bgm on!


-


실베 그만좀 보내라 흐그흐그흫 ㅠㅠㅠㅠ;


-


왜 우울한지? 응 아까 완성했는데 순간접착제 가죽에 묻어서 다시만들어야함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a32e18992d962e6a31209bf04df80d5b3659ed3017a6daa3b3b3cd7aeccde95



1ff3d72fe3f206a26d81f6e14e88726fc8


노 갓! 플리즈 노! 


새벽에 작업하고 아침에 일어나서 산타클로스가 준 부품선물 히힛! 하면서 신나게 붙이다보니,, 이런 .,,


순간접착제는 수선이 가능하지가 않다... ㅜ; 갓...뎀.. 2트.. 가자..ㅠㅠㅠ


a17c00aa3e16b461aaf1dca511f11a393d653d3678aacd51


나의 노가다가 누군가에게 가치있기를,,,ㅠ


하지만 작업기는 계속 연재하니깐! 계속 써볼께,, !!


-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a32e18992d962e6a31209bf7584c19c67947e13311f2e413ef8bc1dc9

철심이 부착될 속 프레임이야 ㅎㅎ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a32e18992d962e6a31209bf04de80d5a00b325e722877df94f5b5b00162f80a


가죽 뒷판을 튼튼한 나일론 천으로 보강을 해주었어. 철심에 뜯김을 방지해야하니깐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a32e18992d962e6a31209bf04de83d5b7c9584e31dc7f55a3880ae1f4ce3c06


앞뒷면 사진. 튼튼한 나일론 천이 보강을 해준다!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a32e18992d962e6a31209bf04de82d546c910027ac3d2b45044e1062094fb9d


속 쿠션을 본드칠.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a32e18992d962e6a31209bf04de85d5babd76afba193176c6780a75f09aa4c3


속 프레임을 부착해준다.


viewimage.php?id=20b2df28e7d336a169aa&no=24b0d769e1d32ca73ceb81fa11d02831ec6fc61317e610776c2e363a7556189f23050b87a910fefa2a4b377678f5ed185230ae38378c0be22bb5120ec54aebd975675e3c10


그리고 록타이트를 이용해서 단단히 고정.


-


새롭게 제작되어지는 만년필 파우치의 특징은 역시나 철심보강이 아닐까 싶어 ㅎㅎ


다양한 만년필 케이스를 연구하면서, 가장 효과적인 방법을 찾고자 했어.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c09440e9e15231c74f85b9e0ffa5d3786d7c4688f276c8c47982ba19e1b7bcd37'


첫번째 방법은 가죽을 튼튼한 프레임에 덧씌우는 방식이었어.


단점으로는 역시 가공이 쉽지않고, 가죽을 프레임에 씌우는 것이 생각보다 보강이 되는느낌이 덜해.


튼튼하게 만들어도 좌우로 비틀릴 수 있어.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e5f93e9237548f648f7f1978dfae3090af632d5bd89d726ea2b32bb40a7365053


두번째 방법은 가죽을 휘게 재봉.하여 프레임을 덧씌워주는 방법.


가죽만으로 가장 좋은 효과를 만들어줄수 있는 방법인데, 재봉도 쉽지않고,


설계적으로 앞뒷판의 길이가 길어져 살짝 둔탁쓰 하게 나올수 있다는 점이 있어.


그래서 막 다리도 달고, 사이드라인도 넣어서 디자인적으로 풀어내어야 했었어 ㅎㅎ



여기서 진짜 밤을 지새워 가며, 다양한 동영상들을 찾아보고 힌트를 얻으려 부단히 노력했어.


ㅋㅋㅋㅋㅋㅋㅋ아 도대체 어떻게 처리해야 하냐고~~~~~!!


진짜 정답은 [박스스티치] 이것뿐이냐고..,. 즤에에에엔장!!!!!!


그러다가 유튜브 중에서 구두를 만드는 동영상을 하나 보게되었어.



(12분 51초에 구두못을 박는 영상이 나온다)


무언가 힌트를 얻었다..! 아예 못으로 고정해버린다면,,?


가장 얇은 못을 구해봤어.


1.5mm의 구두용 실못이 있더라고


그러면 보강재를 쌓고 쌓아서 못박을 공간을 마련해볼까?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c09440e9c15221b70f658950efa5d3486db660aee985ea8b3c28852535110ec10


ex) 0.55t 본택스 4장을 겹쳐 만든 프레임.


허나.. 이것은 실제 양산이 들어간다는 가정하에 .. 누가 이렇게 어렵게 프레임을 만들겠냔 말이다..


차라리 프레임을 나무로 제작할까? 아니 단가가 미칠꺼아녀 싸게만든다는놈이 뭔 놈의 단가를 


그래서 또 검색검색하다가... 


나무와 비슷하면서 플라스틱의 성질도 가지고있는 포맥스를 찾게 되었어.


자 포맥스에 한번 구두못을 박아보자..!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a32e18991df6ee6a0130ebe7584c19c9565b70fae891ea6df42780bac


손망치질로 박아본 구두못. 


프레임연결을 본드와 구두못으로 하였다.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a32e18991df6ee6a0130ebe04de80d5b281fe1f987065a10303a447996d6d49


아주 매우 미친듯이 잘 붙어있는 모습.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a32e18991df6ee6a0130ebe04de83d58afa6341347166f594d897a68d5efee8


이런식으로 고정이 되어진다.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a32e18991df6ee6a0130ebe04de82d56baceb132f1fb8f378ad8e75d1814f5c


근데 문제는 구두못이 1.5mm라도 두껍고, 망치를 사람의 손으로 치기때문에 수평 수직으로 칠수가 없어 포맥스를 뚫고 나온다는 점...


연습을 해도 어렵더라고, 그걸 공장에 맡긴다? QC 안되서 ㅃㅃ데스네~


이런식으로 못의 실루엣이 보였어.


그래서 하아,, 도대체 방법이 없는거야????? 이렇게 생각을 하던 찰나...


누워서 유튜브를 보고있었음...




헉,,, 저거다!!! 타카건


못보다 얇은 피스를 일정한 힘으로 수평수직으로 박을 수 있으면서, 훨씬 속도도 빠르다.


자 그래서!!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a33e18993df6de7ac1c0abd04de87d5bc0619f167cca4b8a1033adc5a74dffd


이녀석이 나온겁니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자 피스박는 동영상 보고 가시겠습니다. ㅎㅎ



피스를 팍 팍 박아주고,



꼼꼼하게 망치질까지.


록타이트와 피스로 고정을 시켜버리니까, 탱크가 지나가도 안뿌서질 케이스 되버렸다....... 이말이야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a32e18992d962e6a31209bf04de86d5e42511067cf9f906cd7ec26c1cae31bf


그다음 피스가 이탈하는것을 방지하기 위해 전체본딩.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a32e18992d962e6a31209bf04de89d5f0d03a89687469792f5a975637fc62d8


나일론 천으로 덧씌우기!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a32e18992d962e6a31209bf04df81d5c0486522a49b6d1cdf9a67d4db323834


옆부분 철심도 대어줘서 2차 보강.


그다음 순조롭게 옆면가죽을 붙여줘. ㅎㅎ 아예 본드를 감쌀 수 있게 빈틈없이 말이야.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a32e18992d962e6a31209bf04df83d5659c117fa7ebc73fff6aca2e4b2d5899


그러면 완성.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a32e18992d962e6a31209bf04df82d59b29ab511edeef3373f59ed11d26816e


이게 겉바속촉이다....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a32e18992d962e6a31209bf04df85d5e176886e042f1e652e540f561f743423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a32e18992d962e6a31209bf04df84d5c37acd9dd879a8bbdc6154e69d307c8f


자 근데 문제가 발생했어.


순접도 순접인데, 옆판설계가 쬐오금 이상해서 살짝수정할 예정.


아주 조금 거슬리던 부분인데, 그래 잘됬다 잘됬어. 수정해버리자. 이것만 수정되면 진짜 완벽하겠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마지막화인데 마지막화가 안된게 레전드......


4화에서 뵙겠읍니다...


겉바속촉일떄 만년필 흔들리고 안흔들리고는 마지막편에서 보여드리도록 하겠읍니다...  기대하셔도 조아여... 


그냥 만년필 파티션에 매미마냥 딱 붙어있습니다.




- 겉바속촉 파우치 만들기. [완]


(bgm on!)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a35e18a90de6ce7a61109b904de80d5441c8acec52503344be499bbbfbdb2c2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a35e18a90de6ce7a61109b904de82d53c774f66f5a069f19b39ca30305ec882


(간단하게 식탁에서 찍고, 포토샵으로 보정한 완성샷.)


자 대충 4일 걸려서 두개 완성 해버렸다. 그동안 투자(?) 해주신 분들께 드리는 연구성과들


이전 파우치에서 조금 더 설계를 수정해서 조금 더 완성도를 높일 수 있게끔 제작하였어.




옆판, 내부 설계 아주 미세하게 변경.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a35e18a90de6ce7a61109b904de82d53c774f66f5a069f19b3ecb33355ec485


실색깔을 검정에서 어두운 갈색으로 변경.


내 사업자 로고도 찍어주고, (가공사 로고금형을 아직 제작하지 않은 관계로 ㅎㅎ..)



-



자.


우리 친구들이 궁금한건


완성된 꼬라지를 보여주는것이 아닌걸.


난 안다.


빨리 본론으로 들어가자.


흔들림테스트부터 드가자.


파티션 설계는 2cm X 2cm로 비교적 두꺼운 펜을 기준으로 작업되었으며(149기준으로)


테스트에 사용될 펜은 두꺼운 만년필을 기준삼아 유성매직으로 하였어.



일반적인 가죽 펜트레이를 적용하였을때!



파티션의 스프링구조로 인해 펜을 꽉 잡아주고 있어.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a35e18a90de6ce7a61109b904df82d518305d6f91239519e415ba6b06bf9de5


스프링구조인 파티션덕분에 파티션 벽면에 얇은 펜을 꽂아서 사용할 수도 있어! ㅎㅎ


자 이제 하중버티기 드가자...


하중버티기는 겉바속촉 mk.1로 하기로 함.(순접묻어서 망한거)


겉바속촉 파우치 vs 7.3kg 화강석 과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녀석..


겉바속촉이 아니고


겉딱속촉인걸...?????????


기믹이 음청나게 확실하다..!


mk 1.0은 내 작업실에 전시될 운명이었으나, b님의 요청으로 현재 필드테스트를 나가기 위해 대기중이야 ㅋㅋㅋㅋㅋㅋㅋ


사용하기에 이쁘지 않게 되었기에 실사용보다는 솔직히 망가뜨리고, 뿌시고 뻰찌로 해부하고 발로 걷어차고 다해보셨으면 좋겠다.


원래 화강석 위에 가죽공구 올리고 난리칠라고 했는데 혹시 조질까바 못놨슴 ㅋㅋㅋㅋㅋㅋㅋㅋ 필드테스트때 꼭 조져주세요!!!!


후우,


그래도 아직 아쉽다... 뭐가 문제일까?


부품갯수도 훨씬 줄고 만들기에 간소화가 되었음에도, 가죽을 잇고, 보강을 하는 그런 작업들때문에 어쩔수 없이 손이 가는 부분들이 생기더라.


그리고 타카가 박히는 포맥스가 3t에 이르기 때문에, 필연적으로 두꺼워졌어. 포맥스가 무게쪽에서도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고


...


튼튼함을 얻은 대신, 무게도 증가하였고, 크기도 커지고.......




7def9e2cf5d518986abce8954485726f0b



(현재 겉바속촉 요놈요거 옛날 무전기 핸드폰과 같구나..!! 다이어트.. 해야겠지?)



자 그러면 어떻게 해야될까?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9ea34e18893dd68e7a1100bb47584c19c6cd848e5b630cd7ada380de7

자. 생산성을 500% 끌어올리고, 다이어트까지 될..


겉바속촉 mk.3 드가자~~~~~!!




정말 감사한마음으로, 완성 했습니다. 여기까지 올수있게 연구기회를 주신 두분께 감사말씀 전합니다. :)




출처: 문방구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94

고정닉 45

23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어려울 때 도와줄 사람 많을 것 같은 인맥 부자 스타는? 운영자 22/07/04 - -
공지 힛갤 기념품 변경 안내 - 갤로그 배지, 갤러콘 [205] 운영자 21.06.14 25496 41
공지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643/1] 운영자 10.05.18 482087 220
17086 터키 이스탄불의 이모저모(50pics) [스압] [62] 붉은바다하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10 1988 15
17085 6월 16일에 어머니가 줍줍한 그 참새 [236] 숲속기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4 18228 386
17084 2021년 제15회 새로운 경기게임오디션 참가 후기 [스압] [128] 네루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6 11048 118
17083 [개미 주의] 여왕개미근황) 드디어 첫일개미 태어남 [307] 벌거숭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6 27675 494
17082 회사 여직원에게 술먹자 하는 만화 [스압] [478] 팬케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5 64611 685
17081 3일차 - 마모뜨 그란폰도 [121] 사이프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5 8459 77
17080 [내식소/스압] 내가 죽인 식물들을 소개합니다 [351] 식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 32321 303
17079 좌충우돌 몽골제국사 (1.5), 칭기스 칸 이전의 몽골 초원 [180] @bongdak2019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 16484 162
17077 아조씨... 6월에 코스한거 정리해봣오..... (1) 수정판 [1538] 『유동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2 106316 697
17075 유럽여행기 스위스 편: 1일차~3일차 [스압] [189] kidooni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1 16760 121
17074 [스압, 데이터 주의] 2022년 상반기의 새들 (50pics) [120] ㅇU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1 14541 109
17073 [단편, 스압] 중동의 제우스 신앙 [626] 새싹펭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30 48963 888
17072 [스압] 2022 상반기 결산 - 메인바디 흑백 특별전 (22) [66] photograph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30 11674 61
17071 무케 제작과정 [521] 봉춘(220.88) 06.29 43772 720
17069 [단편] 미네르바의 떡갈나무숲 [311] Forbidden404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9 24091 337
17068 (스압)초딩때 오락실에서 메탈3 엔딩 본 썰manhwa [1330] 공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8 66094 1732
17067 여러가지 시도를 했던 22년 상반기 결산 - 36pic [146] 치바사진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8 19532 101
17066 완성! 카밀라 바누브 1/3 구체관절인형 (50장) [434] RedLe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7 39569 341
17065 (스압)메이플빵 5가지 전부 다 만들었다 [367] 남들다있는데나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7 36527 428
17064 오랜만어 탐어 조짐 [스압] [398] Fl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5 36206 307
17063 라이터 사진은 주머니에 300원만 있으면 365일 찍을 수 있다 [스압] [241] 감성충인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55460 244
17061 (만화) 만화가에게 생일축하카드를 보내보자+2022년까지 받은 답장.JP [446] 새벽에글쓰다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35656 300
17060 거장에게 경배를 [302] 맛기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34582 303
17059 2022 케장판 성지순례 [스압] [378] 히라사와_유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30312 159
17058 포크레인 딱새 전부 다 이소함 ㅠㅠ [47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41255 575
17057 스압) 찍찍이 단편선- 초장마법진녀 잡아서 복수한 썰.manhwa [176] 찍찍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30547 129
17056 [스압] 필름으로 담은 오사카와 교토 [176] 유동교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23723 138
17055 ★평택에서 제부도까지 걸아간게 자랑★ [390] 씹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37569 492
17054 뱀녀인 소꿉친구랑 썸타는.manhwa [316] 김갑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50985 383
17053 188번째 헌혈 다녀왔습니다. (구미 헌혈의집) [849] JKD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8 43999 609
17052 군대에서 그린 애니메이션 모음.Moum [326] 깨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7 52169 528
17051 과제로 이상해씨 만들고있음 [542/1] 공쟝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7 79522 812
17050 내 몸변화 구경할래? (스압) [1058] 배은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23868 1434
17049 DX 잔글라소드 프롭 스케일 만들었다 [122/1] LEO10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0201 112
17048 부패와 순환의 신의 챔피언 [스압] [154] 뻬인타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39530 198
17046 고등학생때 짝사랑했던 여자애.manhwa [스압] [454/2] 크루키드보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73535 522
17044 킨드레드 코스 제작+플레이 엑스포후기 3편[스압].jejak [476] ㅋㅅ갤핫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59223 568
17043 짹슨 5주차 - 알곡,식빵굽기,통통해짐 [스압] [367] kuckyou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30877 739
17042 [스압] 할아버지가 찍으신 사진 필름 스캔파일 찾았다 [427/1] 작은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40123 503
17041 장문)러시아 샤먼 신내림 의식 갔다온 썰 [572] 명예프라우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1 54332 462
17040 싱글벙글 싱붕이의 즐거웠던 일상들 [487/1] ㅇㅇ(61.254) 06.10 45800 712
17039 베란다의 황조롱이 [905] 올ㅋ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0 87804 2096
17038 계나 햄맨 -1- 집으로 돌아갑시다 [스압] [233] SOGG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9 22335 323
17037 생존신고 - 멕시코 [179] 똥오줌갤러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9 29493 148
17036 어느 초여름의 열병 [스압] [109] photograph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8 23980 112
17035 설악산 계절이 돌아왔다 [210] 해파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8 20931 119
17034 (용량주의, 스압) 구로구 完 [230] ㅇㅎ(223.28) 06.07 37932 220
17033 [혐주의] 내가 10년간 만든 개미집 모음 [1543] 여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7 88599 1382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