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꽃과 여름의 마침표 [스압]

넝쿨덩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10.07 10:18:32
조회 13264 추천 125 댓글 141

- 꽃과 여름의 마침표






안녕하세요!


잠시 시간 내어 꽃 보고 가시겠어요?










<메리골드>

0490f719b68561f020b5c6b236ef203e7b79c5c1546b1b97


0490f719b6846ff320b5c6b236ef203eceede658e94ab917


0490f719b68460fe20b5c6b236ef203e43b83e21e6008b6e


0490f719b6846ff520b5c6b236ef203e9de51883c62ff6aa


0490f719b68461f520b5c6b236ef203ec7506bbfec267727


0490f719b68460f420b5c6b236ef203e246f760f242b687a



이쯤 되면 어디서든 볼 수 있는


흔하디흔한 길거리의 꽃 메리골드입니다.


또 그만큼 자세하게 쳐다보지도 않는 꽃이기도 하지요.


그래도 많이 심었다는 소리는 순수하게 아름답다는 말이기도 합니다.








<란타나>

0490f719b6846cf620b5c6b236ef203ed7172bb26b207777


0490f719b68568f520b5c6b236ef203e1eb82e6771d784da


0490f719b68569ff20b5c6b236ef203e2271b7898a2d06cd


좁쌀만 한 크기의 꽃에


거대한 아름다움을 품고 있는 란타나입니다.


화려한 색을 지니고 있어 사진에 담아내기 어려운 꽃이기도 한 것 같아요.


어디에든 심어두면 봄부터 가을까지 계속해서 화려한 꽃을 피워내


정원에 심어두기에도 좋습니다.





<달리아>

0490f719b6856af120b5c6b236ef203ec3d5753d5db67de4


<버들마편초>

0490f719b68a68f520b5c6b236ef203ebf88d7cf3bdea74e


<돼지감자 꽃 (뚱딴지 꽃)>

0490f719b6856df520b5c6b236ef203e29ef043bdd40d86e


초여름부터 꽃을 피워 냈던 달리아가 이제는 마지막인 듯 푹 숙여 꽃 하나를 더 피워냈어요.


버들 마편초는 색이 색이니 만큼 보정하다 한계를 깨닫고 흑백으로 밀어버렸습니다. ㅠ


길거리에 피어있던 돼지감자 꽃도 담아봤어요.


사진을 10월 1일 먹구름 아래에서 찍어서 그런가 다들 거무튀튀하네요...







<둥근잎 유홍초>

0490f719b6856bf220b5c6b236ef203e79968741fd7ed630


0490f719b6856bf120b5c6b236ef203e4419b8e72583d710



천연 인슐린이라고도 하는 유홍초입니다.


유홍초는 울타리나 다른 식물을 감고 올라가 엄지손톱만 한 꽃을 피워내요.


무엇이든 꼭대기까지 올라가 기껏 작은 꽃을 피워내는 모습이 귀엽습니다.






<코스모스>

0490f719b6856cf320b5c6b236ef203efdf69815c5d7dd9c


0490f719b68560f220b5c6b236ef203e04e9f150bac221a7


0490f719b6856cf020b5c6b236ef203e7aa5e83fad4acc3a



가을의 전도사, 저마다의 작은 우주를 품은 꽃 코스모스입니다.


정말로 꽃들마다 자기들만의 별을 담고 있어요.


더 이상 말이 필요할까요?







<나비 바늘꽃>

0490f719b68461f120b5c6b236ef203ed9640f9b870910e3


0490f719b6856df120b5c6b236ef203e1bbb608ce475b4ee


0490f719b6856dff20b5c6b236ef203e6fb0abc6bb987f77


0490f719b6856efe20b5c6b236ef203efd479db08b8de7cf







이제는 정말 올해가 가기 전에 다시는 못 볼 것 같은 그런 꽃들을 모아봤습니다.

하지만 꽃이라는게 거진 다 그렇듯 시월을 넘기면 하나둘씩 모두 지기 시작하겠죠.

그래도 내년에 다시 찾아오길 기대하며 여기에 흔적 하나 남깁니다.



구월 들어 선선해져 이제 곧 여름을 떠나보내나 싶더니

늦더위가 찾아와 한 달은 미루고 미뤘던

이 여름의 마침표를 저는 여기에 찍어둡니다.



장황한 글 읽어주셔서

부족한 사진 봐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부디 건강하시길 바라요.

언젠가 또 좋은 꽃이 피거든 가져와 보겠습니다.





마지막 사진은 여름에 못다 피운 것이 있었는지 이제서야 고개를 든 때늦은 수국입니다.

그래도 초여름에 피었던 그 어떤 수국들보다도 더 진한 색을 가지고 있어요! ^ ~^


0490f719b6856ffe20b5c6b236ef203efa240a7282603c49


안녕히 계십시오.

2022. 10. 06




- 목수국이 활짝 피었어. 그리고 다른 꽃도...



오디오 없으신 분들께...






24b08076b49c32b6699fe8b115ef046e22ba0dc5fd





그렇게 안필것같이 고집부리던 목수국이


단 2주일만에 모두 피어버렸다.


비 때문에 꽃대가 무거워서일까


제 멋대로, 편한대로 누워버렸지만


티하나 없이 깨끗한 꽃잎으로


정원을 라임색으로 물들여버린 목수국 한번 담아와봤어.





24b08076b79c32b6699fe8b115ef046e4e7cb1618f



24b08076b69c32b6699fe8b115ef046ea4ea1a8aa1



24b08076b09f6ae864afd19528d5270354b75db4e85484



24b08076b19c32b6699fe8b115ef046e23b36462a9



24b08076b09c32b6699fe8b115ef046899492a1e4b













<장미>


24b08076b39c32b6699fe8b115ef046cabb5f472d2


24b08076b29c32b6699fe8b115ef046cac995b931c


24b08076bd9c32b6699fe8b115ef046cb654b378a4


24b08076bc9c32b6699fe8b115ef046abef2a8314c



정전이 잘되면 8월까지도 꽃을 계속 피워내주는 장미


5월 장미보다 어째 상태가 더 좋다 ㅋㅋ


무더기로 핀 애들이 없어서 저렇게 한송이 한송이임 ㅋㅋ







<플럼바고>


24b08077b59c32b6699fe8b115ef046eede7ecb8c6


24b08077b49c32b6699fe8b115ef046f5c8a620a58


화분에 담겨 조용히 지내다


어느새 꽃을 피워 발길을 붙잡길래 담아봤음


파랑파랑한게 사진발도 엄청 잘받음...









<금강초롱?>


24b08077b79c32b6699fe8b115ef046fba5d46ee33


24b08077b69c32b6699fe8b115ef046c1a52ece7f5


대체 이게 뭘까???


내가 이걸 받았을 적만 하더라도


금강초롱이라고 하고 받았고 아무런 의심없이 키워왔음



근데 여기 올리려고 찾아보니


소위 금강초롱이라고 하는 사진들과는 모습이 조금 다르더라고


특히 꽃받침...


검단초롱같기도 하고.


아무튼 구별방법이라든가 알고 있는게 있으면 알려줬으면 좋겠다. ㅎㅎ


키우면 내새끼라지만 내새끼가 호랑인지 표범인지는 알아야 할것같음.






늦여름으로 달리는 시간은


오늘이 벌써 입추라고 하네?


근데 또 다음주는 내내 비온다고 하고...


건강유의하고 좋은 한 주 보냈으면 좋겠다.


다음에 또 다른 꽃이 피거든 가져와 볼게!





- 어쩌면 마지막일지도 모르는 수국, 그리고...

0490f719b6816df420b5c6b236ef203e4d261e530a42978e


0490f719b6866bf220b5c6b236ef203e64349e541f427289


0490f719b6866bfe20b5c6b236ef203e38e5154c7e5b620a


0490f719b6866ff020b5c6b236ef203eb13bac24f93736af




올해 수국은 다 피고 지었겠거니 맘놓던 찰나


새로 피어난 수국이야


딱 세송이 피어났어...


아마도 올해 마지막이 되지 않을까 싶다.



확실히 파란 수국이 멋지긴하네








목수국


0490f719b6816eff20b5c6b236ef203e20cb1049f9dd50b6


0490f719b68769f720b5c6b236ef203e6b26e60425a05b75


0490f719b68769f120b5c6b236ef203eb91fc67ef884b489



수국이 다 질때 즈음


피어나기 시작하는 목수국들.


원래 목수국 하면 무더기로 피어난 아름다운 경관을 생각할텐데,


올해 장마도 그렇고 몇개 피질 않아 안타깝다.


이제 더위도 한풀 꺾이면


지금 피어도 되는건가


조심스레 고개들겠지 뭐.






겹백합


0490f719b68161f620b5c6b236ef203ed78f149b5adeec27


0490f719b6866af720b5c6b236ef203ef77d6eced8243269


0490f719b6866af320b5c6b236ef203e4091cb962b562c4f


사진으로 보면 덜핀것 같지만 사실 지금이 가장 예쁜 시기가 아닐까?



겹백합이 꽃술을 싸고있는 꽃봉오리가 묵직해서 여기서 더 피면 아래로 쳐져버리거든...



아무튼 백합은 향이 엄청 좋아서 곁에만 두어도 치유되는 꽃인듯 해



근데 사진찍긴 더럽게 어려움 ㅋㅋ



그리고 ㅋㅋㅋㅋㅋㅋ 한강 괴물닮음 ㅋㅋㅋㅋㅋ







백도라지꽃


0490f719b6866df620b5c6b236ef203e9265eeeb73f54f63


0490f719b6876ef520b5c6b236ef203e5dac5f0d650be405



검은 배경을 두고 있으면 밤하늘의 별같지 않아?


아님 말고 ㅋ









겹삼잎국화


0490f719b6866df220b5c6b236ef203e36760478fc9da478


0490f719b6866df320b5c6b236ef203e337c173bc60f7d25



0490f719b6866ef320b5c6b236ef203e871e4c50d30352ee



0490f719b6866ff220b5c6b236ef203e15482891377be470


역시 이런꽃이 직접 보면 별로지만


사진빨은 잘받아 ㅋㅋ








전체적으로 어두운 분위기의 사진이 된건


흐렸던 일요일에 촬영했기 때문일까?


요즘 코로나도 그렇고 주변에 아픈사람들이 많네...


모쪼록 7월 한달 마무리 잘하고


얼마 남지 않은 듯한 여름, 건강하게 보냈으면 좋겠다.








마지막은 베르가못이야.


벌과 나비에게 엄청난 사랑을 받는 인기쟁이임 ㅋㅋㅋ


좋은 하루 보내!


0490f719b6806bf020b5c6b236ef203e7b30870abbc4da09






- 수박만한 수국이 피었어! 보고갈래?

- 오늘 정원에서 찍은 꽃 사진 보고 갈래?




출처: 식물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125

고정닉 39

0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이제는 그만 보고 싶은 진부해진 예능 컨셉은? 운영자 22/11/21 - -
공지 힛갤 기념품 변경 안내 - 갤로그 배지, 갤러콘 [195] 운영자 21.06.14 42948 43
공지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640/1] 운영자 10.05.18 497906 224
17312 지스타 다녀온 후기만화 [197] SALLA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3 22917 121
17311 전함 로마 창작해왔다-완성편 [스압] [121] 레고전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9116 206
17310 디자이너의 고뇌 [242] 김백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25779 292
17309 직접 찍은 현생동물 사진 몇장 [206] 바밤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24331 341
17308 프라모델 복귀작 해쪄해쪄 [89] mzmz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12818 96
17306 [씹스압] 1년간 모토캠핑 덕질 [104] ㅇㅇ(119.70) 11.23 14862 105
17305 일레 키-타 마개조 대회 참가 [80] 블테하면모름ㅅ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3 13275 81
17304 아래 100명성 완주자 사진 남겨봄 [스압] [127] ㅇㅇ(211.250) 11.22 14900 131
17303 [장문] [스압주의] 120kg 왕따 당하던 돼지가 코스어 되는 썰입니다 [968] 헤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2 60554 601
17302 [초스압]롱 아일랜드 굴 축제 후기입니다. [197] 악어새_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1 29859 164
17301 스압] 지브리 통기타 악보집 42곡 모두 완곡했다 [181] 롬롬_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1 15818 169
17300 코스프레) 제하하하하하하하하 [899/1] 구아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9 94413 1559
17299 곰과 인간의 입장이 바뀐 세상 [474] 김제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56921 430
17298 모히칸 본인이다 [1570] 바른생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141159 2186
17297 미국에서 친구들이랑 속기 바둑 대회 개최한 후기 [241] ㅇㅇ(98.227) 11.17 40852 400
17296 나를 진심으로 싫어하는 소꿉친구.manhwa [스압] [609] 감자봉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7 58310 425
17295 드디어 Full Genelec 9.2.6 야트모스 완성했다. [198] RossoRED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6 17515 61
17294 [완성] (초스압) 엘레판트 진흙표현 그을림 [138] 통통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6 16898 156
17293 YaMaHa! [스압] [225] 로드롤러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5 22163 193
17292 나의 러닝 100일 후기 [286] 쟌니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5 35457 396
17291 스압) 25년전 선풍기 프라모델 완성했다! JPG.GIF [279] O(211.212) 11.14 32595 500
17290 +[스압] 위치 오어 비치(Witch or Bitch) 8화 (完) [103] 환타스틱프렌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4 18325 81
17289 최근 그린 그림들 ( PWS포스터, 웨스 리, 리코셰) [164] NOTZ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2 23917 111
17288 비욘세+암사자 소묘(Scratchboard;칼로 긁는 기법) [139/1] bittersweet(115.91) 11.11 22055 231
17287 고든램지 실제로 만나고 온 썰 [762/1] 레즈비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1 62356 1304
17286 유니버설 스튜디오 플로리다 후기 [스압] [114] 횟집바다이야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0 20976 46
17285 기차 탈선나서 죽을뻔한.MANWHA [160] 망상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0 45031 114
17284 적당히 늦은 코스프레 축제 후기 망가 [218] 불효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9 49397 232
17283 안녕하십니까. 월식 사진을 찍게 되어서 디사갤에 올리고 갑니다. [304] 사이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9 42725 556
17282 혼자 만들었던거.. 뭔가 나오는 만화 [246] OHKIM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8 32649 246
17281 워터맨으로만 완성 [스압] [95] 펜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8 16489 78
17280 스캐브 코스프레 하고 옴.(+사진추가) [281] 여우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7 32726 283
17279 방과후 디저트부와 키보토스 할로윈 디저트 만들기 [161] 두번우린홍차티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7 22746 180
17278 전기톱으로 포치타 만들어옴 [414] KODD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5 76211 867
17277 [그림팁 간단만화]1.기록의 힘 [완][스압] [33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4 31125 403
17276 진짜 무지성 튀르키예 여행기 1 [109] Lazyky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4 26891 66
17275 【대회】 볼펜과 펜으로 용버지 그려왔다 [스압] [223] 뻬인타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3 29040 337
17274 성공한야붕이.. 해병 호국영령께 조문 FLEX [832] ㅇㅇ(118.235) 11.03 40853 1844
17273 하 씨발 자켓 안 팔린게 착샷 문제였네!! [스압] [497] 인생폭주딸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2 98945 252
17272 못생긴 여자랑 소개팅했던 썰 .manhwa [585/1] 우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2 82474 406
17271 3박4일 울릉도 백패킹 [107] 주왁구옥주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1 18706 56
17270 횐님들 송곡지의 화려한 단풍반영 보고가시지요 13장 [스압] [84] 12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1 10305 41
17269 [단편] 몽타주 [162] 독만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31 22317 185
17267 누나 있었음 좋겠다는 사람들 이해가 안 되네.manhwa [1079] 째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31 115688 1555
17265 (스압) 예구 성장일기 - 몬스터가 되어버린 아가도마뱀 [226] 싸움이제안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9 20414 208
17264 헬창톰보이가 사실은 소꿉친구였다!? .manhwa [195] 기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8 60110 102
17263 나의 프리코네 HUD 네비게이션 개발 이야기 [277] 멜리사J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8 29230 303
17262 [경제툰] 거품이 끼어버린 경제 독버섯 버블 이야기.manhwa [190] 무선혜드셋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7 38897 262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