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스압] 인형과 함께한 유럽 여행 - 프랑스

和泉つば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11.29 10:36:10
조회 31899 추천 310 댓글 425

안녕하세여


지난 캐나다에 이어 유럽 왔습니다. ㅅ`

(이전 글은 캐나다 검색하면 나옴!)



이번 여정은... 잘 먹고, 잘 마시고, 잘 찍고 입니다.

막상 보정하다 보니까 발로 찍은 사진이 너무 많아서 고통 받았습니다.

여러분은 셔터 누르기 전에 항상 생각하고 누르시기 바랍니다...


촬영 도구는 카메라와 폰카가 섞여있읍니다...


클릭하면 이쁜 사진 크게 볼 수 있음!




0490f719b5816bf120b5c6b236ef203e86f269c33b3cc1e4bd


7de98407b28a61f65193c3b81fdf252ffe664af269abcb8fd28498f082eda0d95b07b1351cf5c04b


공항샷 안질리냐? 할 수도 있지만... 기다리면서 심심하면 한 두 컷 씩 찍게 됩니다. ^ㅅ^

이번에 동행한 인형은 총 4체인데, 찍고나니 2체가 메인으로 압축됩니다.

미아내...




기내식, 창 밖 풍경 등등은 별 거 없으니 생략하겠씁니다...





7de98407b28b68f45193c3b81fdf252f780b0bc56a2e054dfbc3d0e0bd36e4c6abb719bbbd1cf2eb


코로나 이후로 처음인데 유럽은 4월부터인가 위드코로나 해서 마스크 쓴 사람이 별로 없었습니다.

다만 코로나 기간동안 시작한 공사가 끝나지 않은 곳들이 몇 군데 있고, 샤요궁 앞 광장도 가운데를 막아둔 채 공사중이었습니다.

사진 스팟이 양쪽 계단 입구로 한정되다보니까 웨딩 사진 촬영하시는 분, 기념촬영 하시는 분 뒤섞여서 꽤나 복잡했습니다.


옆에서 웨딩촬영하는 사람들한테 니가 계단 전세냈냐? 좀 비켜라라고 싸우는 모습도 볼 수 있었습니다. ㅋㅋ


도착한게 9월 초 무렵인데, 굉장히 더웠습니다. 하루 반나절 사진 찍고 들어오니까 팔이 시뻘겋게 다 익었더라구요...



고럼 즐감하시기 바랍니다 ^ㅅ^





7de98407b28b6af05193c3b81fdf252fcb92bec137e1bf75755fe024ad73338096571acb515c8d52


7de98407b28b61fe5193c3b81fdf252ff303c5ebbf686690a812d03136a3aa5b246fcf9367d892540678


계단 입구에서





7de98407bd826ff35193c3b81fdf252f5662fe4ed12adbdf9543ca52a37101084c6b22a62acdea0f


트로카데로 계단 끝에서





7de98407bd826cf25193c3b81fdf252ff2f561cb4e494eb5269578fd7163ef24fe62ea01e663302ef8de


7de98407bd826df25193c3b81fdf252fa03418090439048694b431968245d6fb85408701de433b18


많은 분들이 앉아서 찍는 트로카데로 계단 난간이 절반 가량 공사로 인해 가려져 있어서 계단 끝 부분 밖에 없었는데, 인형이라 찍기 수월했습니다.

사람이었으면 못 찍었을 듯




7de98407bd8368f45193c3b81fdf252fc7e041c706bf185ac0fbd70844ac22c3757c0532775562bb


7de98407bd8369f35193c3b81fdf252f2feb73a1d573577b06800126c0bc38ab2ca32bff71903fae


에펠탑 구경





7de98407bd8361f35193c3b81fdf252f0bc6a5b087df573a3cb5be0d466dd0ae6c181314e4f05fd5


7de98407bd8361f05193c3b81fdf252fdbd98962a4900ce544c34b0a1a3bb906b79aeea3c382bed1


나도 구경




0490f719b5866bff20b5c6b236ef203ee33fbeb4a3e350273b


잘 먹고 잘 마시고


날이 덥다보니까 산도가 높은 와인이 땡겨서 시킨 샤블리.

브런치 타임에는 뷔페식으로 운영하는데, 기대를 안하고 갔지만, 음식 퀄리티와 서비스는 좋았고, 와인리스트는 선택의 폭이 약간 아쉬웠습니다.


사실 먹고 마시는 것도 후기를 합쳐서 써볼까 했는데 그렇게 되면 분량이 굉장히 길어져서 먹고 마신 것은 따로 올려볼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ㅅ^

먹은 사진만 400장이 넘어가는데 언제 다 골라낼 수가 없네여 ㅅ`...




7de98407bd8360f75193c3b81fdf252fe24a1895f6499630d633cfc4e8102a6bbf29189aae5971fde2e1


디저트와 커피와 카페쟝




7de98407bd8668f45193c3b81fdf252f90724158f842477e885f9fabc28e7e63cfff3bbaf046b2d0


7de98407bd8061f35193c3b81fdf252fb79dd8d3b0c384229eced15f48dac4c69c01e6b5a75f9994


7de98407bd816df05193c3b81fdf252f8e3c7cf5edff1bf2ae58ec883687edbac604f98cfc266386


7de98407bd8060f15193c3b81fdf252f29459daa10da751a072a175d2f65f20c3cfe607674eae4a4


in Paris 라는 느낌으로 찍게되니 자꾸 앵글에 에펠탑 넣게 됩니다.

에펠탑 안들어가면 파리인지 아닌지 구분이 안가겠지요..





0490f719b5876cf120b5c6b236ef203ebf7fcc8f9852c8d876


0490f719b5876df220b5c6b236ef203e4301a77b28d39ac6c2


잘 찍었으니 또 잘먹고 마시고.

파리에서 일정은 종료합니다.




0490f719b5846aff20b5c6b236ef203ef9c644061d81e6d278


다음날 아비뇽으로 점프했습니다.

역사시간에 아비뇽유수로 한 번씩은 들어보셨을 그 아비뇽이 맞습니다.

왜 갑자기 뜬금없이 파리에서 아비뇽. 라고 하면 먹고 마시기 위해서...


미식의 수도 리옹에서 조금 더 내려오면 있는 곳이기도 하고,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CDP의 생산지가 아비뇽 북부에 붙어있어서 방문차 오게되었습니다.




7fed8274b58b68f051ef8ee140827c737541f14adc35406405065b76049689c2


0490f719b4826df420b5c6b236ef203effe263fa2f3d495f22


0490f719b5846cfe20b5c6b236ef203e9df6d1291177f25be5


아비뇽은 중세도시 흔적이 그대로 남은 작은 도시입니다.

시가지를 중심이 유네스코로 등록되어 있고, 아비뇽 중앙역에서 내리면 바로 시가지가 보입니다.

마르세유와는 다른 특유의 여유로움이 잘 묻어 나오는 곳이었습니다.




7de98407bd8468f45193c3b81fdf252f7f0d744c005cc5172057742aae242c00b0e1ddce075452a4


밤이 되면 조용해지는 도시와 다르게 밤늦게까지 테라스에서 즐겁게 와인을 마시는 분위기가 참 좋았습니다.





0490f719b5856af420b5c6b236ef203e867fc590d01652e3c5


0490f719b5856bf320b5c6b236ef203e849cad1a10c517f179


1일 1파인다이닝 하기로 하여 찾은 곳

전체적으로 좋고 무엇보다 메인에 검은 쌀을 이용한 아란치니와 마지막 디저트로 나온 3가지 프로방스 치즈가 너무 훌륭했습니다. ^ㅅ^




0490f719b58a60f320b5c6b236ef203e7a268d4d9ec2abff3c


7fed8274b58b68f051ee84e6418170733dd1a15ccda57b043760f92e9c026d3a


아비뇽 2일차엔 인형사진 안찍고 CDP 와이너리들 몇 군데를 방문하였씁니다...

Châteauneuf-du-Pape라는 이름은 포도밭이자 와인의 이름으로 쓰이며 교황의 새로운 성 이라는 뜻인데

아비뇽 유수로 인해 교황이 아비뇽에 유배되었을 당시 미사를 위한 와인을 찾는 과정에서 만들어진 포도원입니다.




7de98407bd8661f25193c3b81fdf252f9a6c7b16a4538c2a8803c5d74f1fd09f77d1c01fb1abca0c


7de98407bd876bf35193c3b81fdf252fe255b4521c91e4244df8d231aa2d2d878f3f743c4ec0b14c


7de98407bd876bfe5193c3b81fdf252f8cb9e45c40f8da4838e3b740334a4e237399571978d9e87f


7de98407bd876df65193c3b81fdf252f09715b10b5fb41ce8324cb03462e6d1c6791d5598fbd633f


7de98407bd876dff5193c3b81fdf252fd6791e59ca3f20b7fe076e620631934da6fef80c97ff2ed5


CDP 밭




7de98407bd8760f55193c3b81fdf252fe1edd217783b5184742493bdce1acddcf729459bcd9ad769


마을 풍경




7de98407bd8560f25193c3b81fdf252f537773668cbcfb8f68879e2388592a32d33f3498ac6116b1


아비뇽 3일차는 다시 파리로 돌아가는 날입니다.

사진은 교황궁이고, 교회분열당시 약 70여년간 바티칸이 아닌 이곳에 교황궁이 있었습니다.


슬슬 인형사진 보고 싶어하실 거 같아서 인형사진 올려드리겠습니다.





7de98407bd8461f65193c3b81fdf252f99fa82f1d011fccba05c405d8335e5a95c46005b900da1f44a9d


교황궁을 배경으로.




0490f719b48269f120b5c6b236ef203e51de75b4f5c836438c


교황궁 앞에는 테라스가 괜찮은 카페들이 많습니다.

가격도 착하고 음료도 괜찮은 편입니다.




7de98407bd8a69f65193c3b81fdf252f5105dedd6e192faef2a442e5ecf573f0ce7361c0090b63f2


교황궁을 지나 더 북쪽으로 가면 생 베제네 다리가 나오는데 프랑스 민요 Sur le pont dAvignon에 나오는 그 아비뇽 다리입니다.

12세기에 당시 최고의 토목 기술로 론 강을 가로질러 지어진 거대한 다리였으나 17세기 대홍수로 절반 가량이 유실되어 지금은 중간에 끊어진 채로 남아있습니다.




7de98407bd8a69f45193c3b81fdf252f2892a399a383b20b840a6556456d8c3f670332368e323fdd


스위스에서 시작되어 아비뇽 북쪽을 지나 지중해까지 이어지는 론 강의 모습입니다.




7de98407bd8a6cf55193c3b81fdf252f9527000205d6156780fe1db6a412ae4c6d5b1ab2f36e92f35fea84125d1a063a9606381ff2baf8


그리고 다리위를 산책하는 카페쟝...




인형사진만 달랑 올리자니 내용이 휑하고, 먹고 마신걸 다 쓰자니 너무 길어지네요...

부족한 필력, 부족한 사진이지만 곱게 봐주시면 감사드리겠습니다..



여행에 끝이 어딨겠습니까

다음 편은 영국에서 뵙겠습니다. ㅅ`


어디까지 이어질지는 몰?루



인형과 함께한 유럽 여행 - 영국


안녕하세여

이번 편은 영국입니다.


먹고 마신게 많아서 넣으려면 에바같아서 아예 빼기로 했씁니다. ^ㅅ^


0490f719b48068f620b5c6b236ef203eb10ad5a1d9cce645ea


유로스타 타고 파리에서 런던으로 넘어갑니다.





7fed8274b58b68fe51ef80e6458577737bc6b1d065f212ffae2e3e82fb82e398


브렉시트 이전에는 그냥 바로 탑승하면 됐었는데, 브렉시트 이후로는 유로스타 플랫폼이 막히고 비행기 타듯이 수하물 검사와 여권 검사를 하고나서 탑승하는 구조로 바뀌었습니다.

여행하는 입장에서는 꽤 불편하게 바뀌었습니다.




0490f719b4806dfe20b5c6b236ef203e3973208c9c91721d7f


사실 이번 일정에서 영국은 생각도 안했었는데, 문득 얼마 전에 가발까지 완성한 인형이 생각나서 무리하게 일정을 비틀어서 영국행을 했습니다.

진짜 다른거 생각 없이 영국에 온 목적이 딱 하나였습니다.




7ce8d674b3803af136be84e74786256bb47d7939bb42fbb55eebb8576f1e1496da


얘는 벨파스트구요.




0bbce11cd4db69a76d9ef3bc3fe97273ca2d5343bee1d8d8e6dd1c145fed24


얘는 저희집 벨파스트 인형이구요




7de98407b58260f65193c3b81fdf252f9d9b1b0e936df6a20c1e41bda174504968cd002819648de6


얘는 기념함 벨파스트입니다.


그렇습니다...

템즈강에 있는 기념함 벨파스트를 보러왔습니다. 'ㅅ`


원래대로라면 폐기 예정이었던 함선이지만, 영국군이 원래 보존하려고 했던 함선의 심각한 노후화, 벨파스트를 보존하기 위한 사설 단체의 노력 등의 힘으로 지금 이렇게 템즈강 위에 보존되어 전쟁 박물관의 일부로 남아 있게되었습니다.




7de98407b5826ef35193c3b81fdf252f72f167e50308d06b6cb844d22e537a52a7e0d85c8c346e4bdf


기념함 벨파스트를 배경으로 한 컷




7de98407b5836bf05193c3b81fdf252f522afdacb9e42f844bee6d1e4659232a8382ab54a8329fe3


두 컷


유럽이 전체적으로 여름에 이상폭염과 함께 가뭄을 많이 겪었다고 하더니, 템즈강 수위가 굉장히 많이 낮아진 상태였습니다.

강가라서 바람도 굉장히 많이 불어서 휙 떨어질거같아서 난간에다가 블루텍 잔뜩 붙이고 고정시킨 뒤 찍었습니다. ^ㅅ^




7de98407b5836df120b5c6b236ef203e7a1e679025bc8b097c


7de98407b5836ef720b5c6b236ef203e1ca2e9de92539ff6fc


아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경순양함 벨파스트는 현역 당시 6.25 한국전쟁 UN군의 일원으로 한국으로 파견된 적이 있습니다.




0490f719b48b6af220b5c6b236ef203e9bd53d77309d6cf881


0490f719b48b6bf520b5c6b236ef203e1baf55fc0176d1b189


함내를 보다보면 이렇게 당시 관련 영상과 함께 설명을 하는 공간이 있습니다.

참전 당시 세계 2차대전 때 발사한 탄보다 더 많은 탄을 발사하였다고 합니다.


런던 방문 예정이신 분들은 한 번 쯤 가보셔도 좋을듯합니다.

갑판~함교부터 기관실까지 함선 구석구석을 돌아볼 수 있으며, 중간중간 당시 수병들의 생활 모습을 볼 수 있게 잘 보존되어 박물관으로써 역할을 잘 하고 있습니다.

군함이다보니 내부가 꽤 협소하고, 이동통로가 좁으니 큰 가방이나 다른 짐이 많으신 분들은 이동하기 불편하실 수 있습니다. 'ㅅ`...





7de98407b5816afe5193c3b81fdf252fa4a563b4ad3296de922528601bec25b5f067d1e77c1389c736


7de98407b58169f65193c3b81fdf252f41434d6e8178d882c31b01d64c48538320c6c6f91407307a9e4a0d02b84c


벨파스트 함교에서 벨파스트




7de98407b5816cf05193c3b81fdf252f65512f9cc189a33ecc22fc0054b41d1444fa6b1794516a


함교에서 템즈강을 배경으로




목적을 달성했으니 조금 돌아다니기로 합니다.



7de98407bd8b6ff05193c3b81fdf252f08429408636bd6f8185d38d63f3f2829b67ce7d379de96bf


7de98407bc8260f05193c3b81fdf252f4211eeee181dab5269ac2613787a8717ae521068e9bf29a7672b


7de98407bc8369f55193c3b81fdf252f3f2e9a2675570c94f9eef01a819d66c1a00caff4222a2a2042b5


타워브릿지


빅벤과 더불어 영국을 상징하는 다리입니다.




0490f719b4816bff20b5c6b236ef203e79e8c6334fc33b2480


낮보다 불켜진 밤이 더 이쁩니다.

걸어서 통과할 수도 있는데 굳이..? 라는 느낌입니다. ^ㅅ^

랜드마크는 멀리서 봐야 멋있습니다.





런던에서 벗어나서 브라이튼과 코츠월드를 가보기로 합니다.



7de98407bc8669f45193c3b81fdf252ffd5da4e3221fe610ee24867d255725f077a3ad4aed83c1f9


브라이튼 가는 길에 들러본 엡섬 다운즈 레이스코스.

카페쨩 찍어주려고 들렸습니다. ^ㅅ^



영국은 예로부터 경마 종주국이기도 하고, 크고 작은 대회가 매일같이 열리는 곳이기에 곳곳에 레이스코스가 많습니다.


엡섬 다운즈 레이스코스는 3세마 최고의 클래식 레이스의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대회인 엡섬 더비가 열리는 곳입니다.

'ㅇㅇ더비'라는 세계 각 더비라는 이름이 붙은 대회의 원조가 되기도 합니다.


영국 여왕은 경마에 각별한 애정이 있고, 소유한 말이 직접 참가하는 것으로도 유명하며, 배경에 보이는 흰색 높은 건물이 바로 The Queen Elizabeth II Stand입니다.

지난 6월에 재위 70년을 맞이하여 The Queen's Stand에서 개명하였다고 합니다. 만.. 지금은 더 이상 더비를 볼 수 없게 되셨습니다...





그리고 엡섬을 나와 세븐시스터즈를 보기 위해 브라이튼 방향을 향해 이동합니다.



7de98407bc876cf55193c3b81fdf252fee70316618768ea818d65f16d7e1ca0ac948469bb3343663


7de98407bc8568fe5193c3b81fdf252f859da9916b5f17ea66bec89440792319854abef417f785e2


인형놀이 시작하고나서 언젠가 한 번 와봐야지 했던 세븐시스터즈입니다.

정확히는 브라이튼이 아니라 이스트 서식스에 위치한 곳입니다.

7개의 백악 언덕이 있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인데 실제로는 7개는 더 되는거 같습니다.


이전에 왔을 때에는 브라이튼 방향에서 왔었고, 이번에는 렌터카를 이용해서 이스트본 방향에서 왔습니다.

개인적으로 걸어올라오는 풍경은 브라이튼 방향이 더 멋있지만, 렌터카 등을 통해서 쉽게 절벽을 구경하기에는 이스트본 방향이 더 좋습니다.




0490f719b4866fff20b5c6b236ef203e5061c162738e165de4


브라이튼 방향에서 이스트본 쪽으로 바라본 절벽 풍경

브라이튼 쪽이 절벽이 더 높고, 풍경이 더 좋은 느낌입니다.




0490f719b4876af320b5c6b236ef203e3dcc129c0aaac966f8


위 사진에서 보실 수 있다시피 식생이 옆으로 자랄만큼 바람이 굉장히 많이 부는 곳이고, 날씨가 수시로 바뀌기 때문에 가시는 분들은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0490f719b48661f220b5c6b236ef203e863017c51bd4fbb814


또한 자연상태로 보존하기위해 절벽에 난간이 전혀 없습니다. 'ㅅ`

매년 수십명이 추락사하는 곳이기고, 석회암절벽 특성상 지속적으로 침식되고, 무너지기 때문에 조심하도록 합니다...




7fed8274b58b68ff51ee80e046847473d79d03793f0adb5fc39ed027275a860c


0490f719b4876cf020b5c6b236ef203ec5b4fdaee5b9f114a0


제가 갔다 내려오니 사고로 인해 해안이 폐쇄되었습니다. 'ㅅ`

방문 예정인 분들은 안전하게 다녀올 수 있도록 합니다..





7de98407bc8761f35193c3b81fdf252f9bf112a89ecd65360b4ab406ff7ec3fb5674734ed7918199


7de98407bc8468f05193c3b81fdf252f467b4293f2a77970f0e6704a3f1bfd2821aa5bcf2610dfe8


해안절벽 밑에서


바람이 굉장히 많이 불어 스탠드와 같이 넘어지는 상황이 많아서 촬영하기 어려웠습니다.

특히 바닷물이 바람에 타고 올라와서 카메라를 비롯한 모든 것이 소금으로 인해 뿌옇게 변하는 상황이 있었기에 장시간 촬영은 추천하지 않습니다. ㅠ




7de98407bc856bf05193c3b81fdf252f2b6724153dde9772230aa9ab1b92144e4730961274178186


절벽 위에서


절벽 위는 소금기로부터 비교적 자유롭지만, 바람이 장난아니게 부는 관계로 철퍼덕하여 헤드가 망가는 상황이 안오도록 조심조심..





세븐시스터즈 다음날은 코츠월드를 향해 갑니다.

정확히는 코츠월드라는 특정한 마을 이름이 아니고 국립공원보다는 좁지 환경이 아름다운 곳을 지정하여 AONB(Area of Outstanding Natural Beauty)라고 지정하여 보호하는 구역 중 하나입니다.

영국과 아일랜드 모두 합쳐 약 30여개의 AONB가 있습니다.


넓게 퍼진 곳이다보니 코츠월드의 모든 곳을 갈 수는 없고 그 중 미리 정해뒀던 캐슬 쿰이라는 곳으로 갑니다.

시간이 되면 근처에 있는 바이버리를 가보려고 했으나, 이후에 뉴마켓을 행선지로 잡았기에 캐슬 쿰만 다녀왔습니다.


런던에서 차로 2시간 반정도 걸리는 곳입니다.

주차장은 마을 밖 1km지점에 무료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만, 다른 관광객들은 마을 초입 가장자리에 그냥 주차하는 것을 봐서 마을 초입에 주차를 해도 되나? 싶기도 합니다. 'ㅅ`

아무리 시골마을이지만 딱지 끊기면 골치아프니 얌전히 주차장을 이용하도록 합니다.




7de98407bc856df15193c3b81fdf252f361113d48cae4733896839652853f7454e8d6771dda3b8a73cc8dbeb96c942926c8ef587456e0e


마을 입구


'정말 이런데에 마을이 있나?' 싶은 느낌이 드는 숲길을 걷다보면 이렇게 울창한 나무 사이로 마을이 보입니다.




7de98407bc856ef05193c3b81fdf252f837604ee2a60b6284f8565889041129cae9d04f3b71e8d6c67bdefe04c06a1676569dd153b99d5


동네 자체는 걸어서 10분이면 가로지를 수 있을 만큼 작은 마을입니다.




7de98407bc856ff35193c3b81fdf252f1dd4d79a4a6d10937d139a9d975c47e47ee295684d0ca163152a


7de98407bc8560f65193c3b81fdf252fad8cab3909dc4ee9bb628948deb90f2192bff5ef2253e9d2


7de98407bc8560f25193c3b81fdf252f26d85f71fdf4f3d720558e83bc201405545ced13078f1cb92116


7de98407bc8561f65193c3b81fdf252f4fc44582ed9656a9ff35775dc8962e5f2efc7aa40c1b4977359f


7de98407bc8b6df55193c3b81fdf252ffe5fd147bfe813c8bd42bf8d03eb13940c313b189529ae84


코츠월드는 과거 바다였던 곳의 성게 화석류 등이 포함된 석회암 재질이기에 위에서 봤던 세븐시스터즈의 하얀 석회암과는 다르게 노란 빛깔을 띄고 있습니다.

그렇기에 코츠월드의 집들은 대부분 이런 노란 빛깔의 석회암으로 된 건물들이 많습니다.


관광지로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찾는 곳이나, 모든 집은 현재 거주 중인 주민들이 있는 엄연한 거주지이므로 창문을 들여다보는 등의 행위는 삼가하도록 합니다.




7de98407bc8b69f05193c3b81fdf252f9b8bbb183ac3963cb72a796c394f51b3b877942579140d3d5ccc


7de98407bc8a6ef35193c3b81fdf252f18adc3c09e971b39a39fe30ed0e33395bd66cf81b564532eb5


7de98407bc8a6ef05193c3b81fdf252fec9d90bb422ec984eb20f8807f311539f4479ab8b40d90a6


7de98407bc8a60f45193c3b81fdf252f4dfa45e5f3a89a9dbf0eb037a6c1a6320f0dda5e4b921e06


사진으로만 봤을 땐 찍을만한 스팟이 많겠거니~ 했는데 생각보다 찾기 어려웠으므로 다리 위에서만.





오후가 되어 뉴마켓으로 이동합니다.

영국 경마의 심장부라고 할 수 있는 뉴마켓은 각종 클래식 대회가 열리는 뉴마켓 경마장을 비롯하여 각종 훈련시설, 여왕에 의해 문을 연 국립 말 사육 센터인 National Stud가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경주는 목적이 아니고 경마 박물관을 목적으로 방문하였습니다. 만..



0490f719b48461f020b5c6b236ef203e51461fcb99a82ffa1e


0490f719b48461f520b5c6b236ef203ed9c0a66255192605b9


국립 박물관이기에, 여왕 서거 애도 기간동안 문을 닫는다고 합니다.

'ㅅ`


코츠월드에서 3시간 반 동안 차 타고 왔는데... 문을 닫았씀...



0490f719b48568f320b5c6b236ef203e7c36c3d9977124e35e


문틈 사이로 보이는 경마 박물관 마당.

론진 레이팅 140찍은 개쩌는 위대한 프랑켈의 동상이 보입니다.

이후에 쓸 2022 개선문상 우승마인 알피니스타의 아비가 저 프랑켈입니다. 'ㅅ`



7de98407bc8b6ff320b5c6b236ef203ec0c37242de3985f058


7de98407bc8b61f75193c3b81fdf252f99806b5d289aef739b8d65c7a4579e7b2a072fa7fb030a3c


뉴마켓을 나오는 길에 본 여왕과 암말과 망아지 동상입니다.

뉴마켓 시민을 비롯해서 여왕을 추모하기 위해 헌화하러 온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경마에 대한 여왕의 관심과, 국민들의 여왕에 대한 애정이 얼마나 각별한지 보여주는 모습이었습니다.



다음 편은 풍차와 대마와 홍등가의 나라인 네덜란드에서 뵙겠습니다. 'ㅅ^



인형과 함께한 유럽 여행 - 네덜란드

인형과 함께한 유럽 여행 - 벨기에





출처: 돌피드림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310

고정닉 108

199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법 없으면 사고 치면서 살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3/01/23 - -
공지 레어 개죽이 받으면 좋은 일이 생길 거에요! 운영자 23/01/28 - -
공지 힛갤 기념품 변경 안내 - 갤로그 배지, 갤러콘 [192] 운영자 21.06.14 55985 45
공지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612/1] 운영자 10.05.18 510207 230
17416 고딩 되는 진사 입갤 [140] 사진킴officia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2 14115 149
17415 유니폼 모아온 거 조심히 올려본다… [152] 장원영이글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16584 79
17414 레고 발파루크 완성했다 [127] 큐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14588 152
17413 매지컬미라이 홀로그램 무대 모형 제작기 [194] FRIYA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6 11660 153
17412 한숨한숨 서른살먹고 할줄아는것- [542] 무배추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6 35696 471
17411 사진꼰대짓 하려면 영하 20도도 뚫고 나가야 함 (22장) [192] 스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23776 146
17410 (완) 37박 물붕이 일본여행 38차 - 길고 긴 여행의 끝 [142] 정남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10417 47
17409 모터로 움직이는 메탈기어-렉스 만듬 [188] 샤전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4 20091 234
17408 의상구현 - 도검난무 츠루마루 쿠니나가(스압/데이터) [106] 컵솜사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3 13702 153
17406 뉴비의 남미여행사진 [168] ㅇㅇ(14.32) 01.21 30560 221
17405 구축함들 처리 [172] 술술이(223.38) 01.20 28605 161
17404 [스압] 최근 찍은 올드카들 [141] 아쿠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27151 179
17403 코비 키보드 [288] 조용히해라자슥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39471 312
17402 거머리의 악마 피규어 드디어 완성함 [150] 츄프(175.198) 01.19 32687 330
17401 1박2일 술여행 겸 로키산맥 놀러갔다온 후기 [121] 단풍국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8 18289 67
17400 [추가] 소장중인 슬램덩크 굿즈 모음 (ing) [259] 료타상(112.152) 01.18 22773 239
17399 머리구조대 미용실형 UFO주차펌 복구하기 [940] 미용실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7 72129 1557
17398 피크는 연주를 돕는 도구가 아니라 악기임 [40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7 48716 668
17397 디붕이 초보 몽골사진 가져와쑤요. [135] 디린이(106.101) 01.16 20267 155
17396 더 키위맨 | THE KIWIMAN (2023) [119] 라면이조아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6 16031 244
17395 몰리 [230] 환타스틱프렌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4 34546 354
17394 유즈 밀레니엄 잠바 [646] Cocopommel 01.13 43320 720
17393 요즘그린거 볼래? [763] RIfleman 01.13 64370 1079
17392 이번엔 찐졸업 함미다 (feat. 아크릴 몽쉘 제작기) [337] ㅇㅇ(183.105) 01.12 38664 134
17391 날개 달린 여고생 만화 [336] 삼중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2 40091 424
17390 콜라 마시는 만화 [489] 드레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1 71337 918
17389 깐돌선생 홈마카세 2022년 정리해봅니다~ [377] 깐돌선생(223.39) 01.11 28166 340
17388 [여행기]아이슬란드는 맑음 [스압] [75] 김도시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0 14639 72
17386 기록용으로 남겨보는 코스옷 제작 과정 [212] SA4C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0 26392 254
17385 한 공돌이의 영혼이 갈려나간 드론 개발기(스압) [51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9 36588 762
17383 클레이로 마키마 피규어 만듬 [358] 싸만코 01.09 32458 244
17382 아리우스의 공주, 아츠코의 방독면을 만들어보자 [262] DBshotgu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7 31133 177
17381 집에서 ps4 스파이더맨 홈메이드 코스프레 해봤오 [스압] [307] 덕후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6 34835 239
17380 모르는 아저씨와 크리스마스에 서울코믹월드 가는 망가 [277] 불효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6 54134 370
17379 컴붕이랑 2시간반동안 영상통화 했다 [513] catdog 01.05 67957 680
17378 스벅에 아이맥 들고가기 [527] 레붕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57087 170
17377 2022년 한 해를 마무리하는 착샷 및 사진모음. [스압] [467] 강망구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4 34957 120
17376 오랜만에 스톱모션 찍어봤습니다 [151] 6Dcreatio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4 21432 169
17375 유령 이야기 [710] 고랭순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3 32475 1053
17374 차살꺼다, 차샀다, 차가지러 간다. 사고났다. 정리글 적는다. [1040] 영맨인데_하는_르노인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3 82445 1259
17373 해피 뉴 이어 . MANHWA [240] ..김지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2 26730 642
17372 [스압] 그냥 일출과 그냥 내가 좋아하는 22년 사진.webp [103] 도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2 13050 99
17370 아조씨...올해...코스후레한거...결산...해봐오... [1441] 『유동닉』 22.12.31 116082 1122
17368 아이슬란드는 지금 [스압] [185] 김도시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2.12.30 31555 289
17367 은으로 진짜 크롬검 만들기 - 2/2편 (완성) [155] ㅣㅣ(121.129) 22.12.30 35140 329
17366 인형과 함께한 유럽 여행, 두번째 이야기 [스압] [331] 和泉つば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2.12.29 28369 215
17365 (자작) 넥슨 트오세 섭종하는 만화 下 [458] 유연09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2.12.29 36179 533
17364 2022년 마무리 물질, 안다만 시밀란 리브어보드 [55] FallOu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2.12.28 18058 55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

힛(HIT)NEW

그때 그 힛

1/3